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중앙선관위의 “도장대란” - 시리즈 모음
  번호 3835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285720  누리 52 (118,170, 24:14:34)  등록일 2014-2-11 15:25 대문 12


중앙선관위의 “도장대란”- 시리즈 모음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4-02-11)


두 달 전, 다음 아고라의 '회오리'님으로부터 메일을 한 통 받았습니다. 첨부된 파일 속에는 개표상황표의 도장문제가 상세하게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내용을 분석해보니 정말 가관이더군요. 이미 집계가 끝나고 보고까지 완료된 개표상황표를 사후에 뜯어고치려고 하니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었을 터입니다. 

용지와 수치조작이야 새로 출력해서 다시 작성하면 된다지만 각 위원들의 도장을 다시 찍어야 하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지요. 도장을 다시 찍어야 한다고 설명하는 게 어디 쉬운 일인가요. 통상 위원장은 해당지역 부장판사가 맡습니다. 부위원장 및 위원장은 그 지역 명망가들이 맡습니다.

따라서 성향상 정부여당에 우호적인 사람들이라고 추측은 가능하지만, 사후에 다시 작성하고 도장을 새로 찍는 행위가 부정과 조작이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면 선뜻 동의해주기는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면 부득이 "무언가 사무착오가 발생하여 다시 찍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니 부디 협조해 주십시오"라고 부탁했을 터이지요.

그럼에도 협조가 되지 않거나, 아예 협조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판단되는 위원장 혹은 위원에 대해서는 어떻게든 방법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되었을 겁니다. 도장을 만드는 방법이지요. 만능도장(활자를 종류별로 준비하며 조합해서 찍는 방식)을 활용했다는 사실도 확인을 하였습니다.

저는 이 자료를 입수하고 이것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 방법으로 첫째는, 유력한 언론사에 제보를 해보자..였고, 두 번째는 야당에 쏘스를 줘보자.. 였고, 세 번째는 검찰에 고발을 하자..였습니다. 결국 세 번째로 갔습니다. '불편한 진실'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무엇을 바라겠습니까.

중앙선관위의 도장대란, 창원지검에 고발한 것 외에도 무수히 많습니다. 그것을 시리즈로 한번 감상하시겠습니다.


A. 강원도 . 대구 . 경북 지역

1-1.강원도 동해시

 1)위원장 날인, 서명 중복 사용

 

1-2.강원도 원주시

 1)위원, 부위원장 날인 바뀜 - 자리가 불편했을까요?

1-3.강원도 춘천시

 1)위원, 부위원장 날인 바뀜
 
2)위원장 공표시각은 옵션

1-4.강원도 전체

 1)위원검열 중복 날인 후 수정 - 강원도내 다수 발생

2-1.경기도 평택시

 1)위원, 부위원장 날인 바뀜

 

2-2.경기도 평택시

 1)위원검열 날인 했다. 안했다 - 전체 상황표에서 다수 발생

 2)투표용지교부수, 투표수,득표수 2,3,4차... 수정도 옵션

 

2-3.경기도 전체-의왕,안산,광주,평택시..... 

 1)위원검열 중복날인 후 수정 다수발생 - 아주 가관입니다.

2-4.경기도 전체

 1)이젠 위원검열 중복 날인 후 수정/정정도 안합니다.

 

3-1.경북 경산시

 1)위원검열 중 위원장은 싸인이 편하신가 본데 싸인 필체가 완전다름
 
2)하단 팩스전송 확인자 서명 필체도 다릅니다.

 

3-2.경북 경주시

 1)위원 다수 서명,날인 중복 사용 - 정신없네요. 그런데 필체가 비슷하네요

 

3-3.경북 포항시 북구

 1)위원검열 부위원장,일반위원 서명 수시로 바뀜

 

3-4.대구시 북구

 1)위원검열 중복 날인
 
2)부위원장 날인 누락

 

3-5.경북 전체

 1)위원검열 중복 날인 후 수정 - 샘플로 2장만 올립니다.

 

 

B. 서울 . 부산 지역

1-2. 서울시 강북구

1) 성북구에 이어 강북구도 위원장 행불?인지 서명,날인이 누락 되었습니다.

1-3. 서울시 강남구

1) 부위원장, 일반위원 날인 뒤바뀜

 

1-4. 서울시 송파구(1)

 1) 검열위원 중복날인 후 수정
 2) 검열위원 날인,서명 누락
 
3) 검열위원 서명 필체 다름

 

1-5. 서울시 송파구(2)

1) 서명한 위원 필체,필기구가 완전히 다릅니다.

2) 참고로 개표상황표에 왠놈의 오기, 수정이 이렇게 많고 정정자 서명도 제각각이고, 짜맞추기를 할려면 제대로 하던가, 비싼 세금 훔처먹고 조작질도 이정도 밖에 못하니...

 

1-6. 서울시 용산구

1) 검열위원 중복날인 후 수정

2) 도장도 하나 제대로 못 찍으면서 위원장은 서로하고 싶었나 봅니다...?! 아니 사후 조작이니 위원들 잘못은 아니죠...! 조작 한 것들이 제 정신이 아니였죠...!

 

1-7.서울시 노원구

1) 위원장, 일반위원 중복 날인
2) '잘못 구분된 개표상황표'도 사후조작에선 예외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조작은 엉망...!

 

 

1-8. 서울시 구로구,금천구

1)검열위원 중복 날인 후 수정

 

1-9. 서울시 마포구,성북구

1) 검열위원 중복 날인 후 수정

 

다음은 부산시를 올려야 하는데 부산지역은 대박입니다...? 내용 보시면 알시겠지만 아주 대놓고 조작질을 했습니다. 

2-1. 부산시 동래구

 1) 부위원장 날인 바뀜
 2) 4명의 위원 도장이 번갈아 가면서 부위원장 란에 날인 되었습니다.

 

2-2.부산시 북구

 1) 부위원장 날인 뒤바뀜
 
2) 두번째(노란색 테두리)를 보시면 한 칸의 위원란에 2명의 위원이 중복날인하는 이건 뭐...

 

 

2-3. 부산시 사하구(1)

1) 검열위원 중복 날인 - 무조건 찍고 보자인지... 아래에서 계속...

 

2-4. 부산시 사하구(2)

1) 검열위원 중복 날인

2) 부위원장 검열 뒤바뀜

 

2-5. 부산시 서구

1) 부위원장 바뀜 수정 후 중복날인 후 수정- 정신 없습니다.

2) 이어지는 부위원장 중복 날인

 

 

2-6. 부산시 연제구

1) 부위원장 중복날인 수정에 위원중복 날인에 수정 - 조작하는데 재정신이면 더 이상하죠..!

2) 또 다시 이어지는 부위원장 중복 날인 - 수정도 포기...?

 

 

 

2-7. 부산시 진구

1) 동일한 위원 날인이 똑같은 칸에서 중복 날인 후 수정 - 다른 개표상황표에서 다수 발생

 

 

2-8. 부산시 해운대구

1) 부위원장 날인 뒤바뀜 - 이젠 이정도는 뭐...

 

 

2-9. 부산시 사상구,해운대구

1) 부위원장, 위원 중복 날인 후 수정

 

 

C. 광주광역시, 충남, 충북, 전남, 전북, 그 외 지역

1.광주광역시 북구

1)위원장 행불인지 날인/서명이 여러곳에서 누락 되었습니다.

 

 

2) 다시 나타낸 위원장 날인은 아래와 같이 2개의 도장이 번갈아 날인되었습니다사라졌다가 나타나길 반복하다가 이젠 아예 도장도 2개로 번갈아 날인이라.. 이정도면 가히 유령 검열 아닌가요...? 좋게 표현해서 홍길동 검열이라고 하죠...!

3) 그런데 위원장 성명이 이상합니다.

2.인천시 남구

1) 이곳도 검열위원 2개의 도장으로 번갈아 가면서 날인 되었습니다.

 

3.충남 부여군

1)이곳도 검열위원 날인 도장이 2개 입니다. 

2)일부 위원 날인이 누락되고 "40-34"처럼 선관위 팩스전송 번호로 예상되는 순번도 누락 되었습니다.

4.광주광역시 광산구

1) 중복 날인 후 수정되었고 위원장 검열도 날인,서명 번갈아 사용 되었습니다. 

 

 

5.광주광역시 서구

1) 이곳은 검열위원이 8명이 아닌 7명 입니다.

 유독 한 명의 위원만 여러번 중복날인 후 수정 되었습니다.

 

 

6. 대전시 서구(1)

1) 첫번째는 부위원장 중복 날인 후 수정 되었습니다.

   두번째는 일반위원이 중복 날인 후 수정 되었고 부위원장이 서명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7. 대전시 서구(2)

 1) 첫번째는 일반위원 중복날인 후 수정되었고 부위원장은 다시 서명에서 날인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2)
두번째는 일반위원이 또 중복날인 되었는데 수정도 안되고 부위원장은 이젠 서명,날인을 동시에 하는 새로운 신공(?)을 펼칩니다.

8.세종특별자치시

1) 위원 서명이 한자 동(東)자와 이름을 번갈아 사용했는데 모든 투표구에서 필체가 다릅니다.

 

9. 울산시 북구

1)이젠 흔한 일이 된 부위원장과 일반위원 날인이 바뀐 사례 입니다.

 

 

10. 인천시 중구

1) 역시 흔한 부위원장과 일반위원 날인 바뀐 사례입니다.

 

 

11. 전남 보성군

1) 여기도 중복 날인 후 수정하고 또 수정하고 끝이 없습니다.

2) 이젠 수정하기도 귀찮았는지 3,4번을 보시면 아예 중복날인 위에 뭉개버리듯 어거지로 수정날인 되었습니다. 그러게 조작을 하더라도 어느 정도껏 해야쥐... 

 

 

 

12. 전남 영암군

1) 흔한 부위원장 날인 바뀐 사례입니다.

특이한 점은 위원장만은 끝까지 서명으로 했네요. 도장을 준비(?) 못했는 건지 헷깔려서 조작하다 실수할까봐 서명으로 한건지...?! 

 

13. 전북 고창군

1) 시작은 흔한 부위원장과 자리 바꿔치기, 마지막은 혼자 중복 날인으로 마무리...! 중복날인도 여러 투표구인데 하나만 올립니다.

 

 

 

 

14. 전남 장성군

1) 이젠 지겨운(?) 부위원장 자리 바뀌치는 신물 날 정도 입니다.

 

 

15. 전북 김제시

1) 위원장 검열 날인에서 서명으로... 도장찍기가 질릴(?)만도 하겠네요.

 

 

16. 전남 부안군

1) 여긴 반대로 서명에서 날인으로 변경 합니다.

 

 

17. 전북 남원시

1) 위원장은 행불(?)이고 일반위원은 중복 날인하고...

 

 

18. 전주시 완산구

1) 식상하지만 전주로 잠시 들러 부위원장 자리 바뀜 확인 합니다.

 

 

19. 전북 장수군, 전주시 완산구

1) 위원장, 부위원장 자리 바뀜을 끝으로 전라도는 끝내고 충청도로 넘어 갑니다.

 

 

20. 충북 충주시

1) 위원 서명은 누락되고 필체도 다릅니다.

 

 

21. 충남 공주시

1) 위원장 공표시각 기준으로 4분 사이에 무슨일이 벌어진 걸까요...?

2) 위원검열이 날인에서 서명으로 바뀌고 위원장은 날인/서명 중복하고 팩스전송 번호 필체도 바뀐 걸 보니 작전타임(?)이라도 있었던 걸까요...?

 

 

22. 충남 천안시 서북구

1) 위원장란 날인보다 공표시각 날짜 오류 수정이 더 급했나 봅니다.

2) 위원검열 중복날인 후 수정은 덤으로 치죠.

 

 

23. 충남 당진시, 인천시 부평구

1) 이제 끝이 보입니다. 그전에 검열위원 중복날인 확인합니다.

 

 

24. 제주도 제주시

1) 제주도(제주시,서귀포시)는 모든 검열위원들이 서명을 했습니다.

2) 검열위원 서명 필체를 보면 동일인이 했다고 볼 수 없을 정도로 모든 개표상황표의 필체가 완전히 다릅니다.

3) 추가로 팩스전송인지 사전입력인지 우측상단에 수기된 담당자 서명의 필체 또한 완전히 다릅니다.

 

 

 

 

 

D. 다음 아고라 '하루살이'님 정리자료

다음 아고라 '하루살이'님 정리자료

1. 와동제4투표구 개표상황표

 

표지분류 종료시각: 12월 19일 21시 39 분
선관위위원장 공표시각: 12월 19일 21시 54 분
투표 수: 2,994 매
수작업 시간: 15 분 ??? (수개표를 전혀 하지 않은 부정개표 자료이다!)

국회시연회 6,000매 2시간 15분 / 미분류: 59 매

전자개표기분류에서 문재인 1,556표,박근혜 1,371표 로 문재인이 이겼음에도 불구하고 미분류표에서 문재인 18표,박근혜 29표로 박근혜가 이겼습니다. "니표도 내표고 내표도 내표다."입니다.

전자개표기 분류와는 다르게 닭대가리에게 유리하게 분류하는 것은 바로 전산개표조작의 증거입니다.

아래 그림을 자세히 보시면 진짜 놀라운 마술이 펼쳐 집니다. 안산시 단원구를 분석하다가 발견한 사실입니다.

한 사람이 한 도장가계에 의뢰해서 한지역뿐만아니라 다른 지역까지 도장을 팠습니다. 도장의 글씨패턴과 도장의 크기가 8개 도장모두 일치할 뿐만아니라, 다른 지역도장까지 같은 패턴의 도장으로 모두 일치합니다.

안산시 단원구 선관위원 8개 도장의 크기와 글씨패턴이 일치합니다.


  



자.. 그럼 경기도를 살펴볼까요? 경기도 군포시 선관위도 안산시와 같은 도장으로 도장의 크기와 글씨패턴이 모두 똑같습니다. 어떻게 안산시와 군표시의 도장 크기와 글씨패턴이 똑같을 까요?


이번에 인천도 살펴 볼까요? 인천 서구도 군포시와 안산시와 같은 똑같은 도장으로 도장의 크기와 글씨패턴이 모두일치합니다.


인천다른 개표소인 부평구는 8개도장중에 7개 도장의 글씨패턴이 일치하고, 8개도장크기가 일치합니다.


이번엔 서울로 왔습니다. 서울노원구로  경기군표시와 인천서구,안산시와 글씨패턴과 도장크기가 일치합니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는 8개 도장의 글씨패턴과 도장의 크기가 다른지역과 똑같습니다.


이번엔 부산으로 왔습니다. 부산진구도 다른지역과 같이 도장의 글씨패턴과 도장의 크기가 똑같습니다. 서로 전혀 다른지역인데도 도장의 패턴이 일치합니다.


다음은 위의 경우와 달리 도장의 크기는 틀리지만 글씨패턴이 똑같은 경우입니다. 인천시 남동구의 경우 도장의 크기만 틀릴뿐 8개 도장 모두 다른 지역과 글씨패턴이 똑같습니다.



어떻게 다른 지역인데도 도장 크기와 글씨패턴이 모두 일치할 수 있는 것이죠? 귀신도 울고갈 일 아닙니까?

몇 개 지역만을 찍어서 살펴보았는데 이런 기적같은 황당한 일치는 무엇으로 설명이 될까요? 저도 너무 놀라서 경악하고 있습니다.

한사람이 이모든 지역의 도장을 한 도장가계에서 팠다고 밖에 설명이 안됩니다.


PS,

로또는 45개 숫자중에 6개만 맞추면 되지만 이건 각지역수 곱하기 8개 도장 곱하기 수백가지 글씨패턴 곱하기 수십가지 도장크기로 로또 10번은 당첨될 확률입니다.

더군다나 각위원들의 각자 도장으로 날인하는데 한지역 도장 8개가 일치할 확률은 로또 1등 당첨확률보다 어려운 일치라는 것입니다.

도장 가계에서 컴퓨터에 글자를 입력해서 기계로 파더라도 도장의 크기가 수십가지이고 글자의 패턴이 수백가지입니다.

그리고 각 도장가계에서 사용하는 글씨패턴이 다 제각각이기 마련입니다. 각각 위원들이 따로 파고 따로찍는데 도장의 글씨패턴과 도장 크기가 일치한다? 위원장과 위원들인 부장판사와 지방판사가 싸구려 막도장을 사용한다?

과거 건설회사에서 인건비를 부풀리기위해 2천 5백원짜리 막도장을 파서 한사람이 도장을 찍더라도 각각 도장의 글씨패턴과 도장의 크기가 다 다릅니다..

추가자료 올립니다.

비정상적인 것만 올리니 위 경우가 정상적인것으로 착각하시는 것 같아서.. 위와 같은 경우가 비정상적인 사례이고 아래와 같은 경우가 정상적인 사례입니다. 8개 도장의 크기와 글씨패턴이 달라야 정상인거죠...

그리고 "印" 자가 같은게 아니라 "印"자 의 글씨체가 같다는 소리입니다. "印" 자도 수십가지 글씨체가 존재합니다. 바로 위 그림처럼 위원장 도장의 "印" 자가 다르듯이 말입니다.

 

덧글 : 개표상황표 자료 - 선거무효소송인단 '최청년' 차장님, 도장자료 분석 및 정리 - 다음 아고라 '회오리'님, 두 분 그리고 다음 아고라 '하루살이'님의 열정과 노고에 박수와 경의를 보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835
최근 대문글
- 김광호
- 아이엠피터
- 꺾은 붓
- 권종상
- 김보영
IP : 124.49.73.x
[1/11]   아름이  IP 112.144.46.x    작성일 2014년2월11일 16시47분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주권은 국권과 같습니다.
개표상황표는 선관위의 마지막 공식결정서입니다.
공식결정서의 날인이 조작되었다는 것은
고종 황제의 옥새를 조작하여 을사보호조약을 체결했다는 것과 같다 할 것입니다.
결론은 국민주권행사의 모든 것이라 할 수 있는 대통령선거가 조작되었다는 것입니다.
무엇보다 대한민국 공직선거법의 "적법절차의 원칙"입니다.
"고의가 아니라 실수로 절차상의 잘못이 있다면 당선무효화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개표상황표상의 수정사항이 발생하면 반드시 그 사유를 기재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대법원은 지금이라도 제18대 대통령 선거무효소송을 속행해서 법과 원칙대로 판결하고,
공직선거법 제35조에 근거하여 "판결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재선거를 실시"해야 합니다.
[2/11]   어쩌다가  IP 182.208.135.x    작성일 2014년2월11일 16시50분      
어쩌다가 이지경까지 왔는지.. 과연 무엇이 근본부터 잘못되었는지... 6,10항쟁 5,18, 4,19 항쟁사건도 있었는대...어쩌다가 이런지경까지 ...이들이 이렇게 해도 된다는 마음이 생겼을까요 ... 이것은 분명 우리국민들의 안일무사 돈에 쇄뇌되고 그들의 언론방송에 세뇌되고 왜곡된 그들을 믿었다는것을 그들이 믿고 이런 짖거릴 했다고...결국 우리국민들이 바보이고 어리석다는것으로....
[3/11]   노송  IP 211.36.143.x    작성일 2014년2월11일 23시40분      
이명바기 워째서..그토록 불법적으로..언론을..장악했는지.이제사
알겠다.
언론뺏기고.
삼성에게..법 뺏기고...애고..애고..이내신세.

앞으로. 법...지키자는 놈보면..면상을 후러칠거다.
[4/11]   구타유발자싫어  IP 175.249.179.x    작성일 2014년2월12일 00시31분      
옥에티 있습니다. 방패를 뚫는 창은 예리하여야합니다.
A.강원도.대구.경북지역 하 3-5 경북전체 1) 위원검열 중복날인 후 ~ 세번째,네번째 개표상황표는
성북구(서울) 21:10, 21:51 것.
☞ B.서울.부산지역 하 1-9.서울시 마포구, 성북구 에 19:59분대 개표상황표 날인들과 일치합니다.
[5/11]   흐르는 물  IP 110.10.142.x    작성일 2014년2월12일 01시07분      
기가 막힙니다. 더 기가 막히는 것은 총체적 담합, 침묵, 외면입니다..
망조가 보이는 대한미국...
[6/11]   회오리  IP 118.36.77.x    작성일 2014년2월12일 02시05분      
신상철 대표께서 잘 정리해 주셨네요.
위 자료 말고도 수 백곳이 더 있고 "개표 책임사무원" 서명 조작 정황 사례도 수 천 장 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실수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사회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는 저렇게 많은 공무원들이 중요한 공문서인 "개표상황표"에
서명,날인 하나 제대로 못한다는 게 말이 되겠습니까. 그것도 한 두번도 아니고 말 입니다.

누군가에 의한 조작이 아닌 실제로 저렇게 서명,날인 했다면 하던일 접고 짐싸서 집에 가야 겠죠.....?
[7/11]   이명박(근혜) 하야 및  IP 122.101.22.x    작성일 2014년2월12일 12시08분      
모든 공공기관들이 나서서 부정선거를 저질렀지만 박근혜는 문재인을 이기지 못했다. 그리하여 최후의 수단으로 선관위까지 부정을 저지른 것이다.
- 꼼꼼한 이명박(근혜)
[8/11]   록키  IP 14.63.91.x    작성일 2014년2월12일 15시23분      
신상철사장님, 반갑구려. 서프라이즈가 새로 태어났네요. 이 또한 반가워요. seoprise가 아닌 것도 또한 좋고.
[9/11]   가관이군요  IP 121.169.110.x    작성일 2014년2월13일 09시52분      
이지경이 될때까지 야당 참관인들은 뭘했대요?
아예 정신줄 놓고 있었나 보군요.
문재인도 참 나빠요.
대선불복이냐고 물으면 그건 아니다라고 말하고...
참으로 한심한 노릇입니다.
똑 부러지게 부정이 있었으니 대선불복이다 라고 바로 선언햇어야죠.
국민들 홧병나서 죽어봐야 정신차리제?!!!
이 나라에 태어난 것이 이렇게도 부끄러울 수가 없습니다.
[10/11]   비단강  IP 175.246.224.x    작성일 2014년5월13일 00시43분      
이 악몽을 꾸는 기분은 뭐지...
왜 그들은 계속해서 도발을 하는가...
그들은 거침없이 꾸미고,
대한민국의 민주시민들 앞에 침을 배터버렸다구!
그런데 고요하다.....이상하리만치..
군,언론,사어버,정보기관,수많은 관변단체....모두 장악한거였어??
온 국민이 세월호에 타고 떠내려가고 있다구...!
서로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는 시간이 필요한건가.
이젠 물러설 곳도 없는데,
노모에게 인사는 하고와야겠지..
[11/11]   회오리  IP 118.36.77.x    작성일 2014년12월20일 23시10분      
도장대란(?)은 총체적 부정선거의 빙산에 일각입니다.

주머니 속 송곳과 같은 부정선거의 진실이 그 본 모습을 들어낼 것 입니다............111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35626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3) 신상철 81003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14192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89243
81
30
10-28 09:10
30946
관리자님, 글번호 30933 실종입니다 확인좀... (2) 어르신네 37
0
0
06-27 21:04
30945
[변희재-표창원] 윤창중 관련 충격발언 펌글 56
5
0
06-27 20:18
30944
김수민은 스캔들? 서영교는 로맨스? (늙으신네 필독) (4) 안티새정치 50
0
0
06-27 18:58
30943
노구라의 국가보안법 一口二言? (내용 추가) 4탕 (4) 안티늙으신네 45
0
0
06-27 18:49
30940
‘나쁜 정치’는 교활하다 김광호 161
15
0
06-27 16:53
30938
박뽕폐인과 노뽕폐인이 붙으면 누가 이길까? (1) 4호 전차 H형 65
0
0
06-27 15:41
30937
어르신네 노뽕 폐인아... 일단 노뽕부터 끊어라.. (4) 4호 전차 H형 103
5
0
06-27 15:37
30935
똥차, 선명, 안티.. 오염된 소식통을 대하는 엉아의 ... (3) 어르신네 155
5
5
06-27 12:29
30934
노뽕과 히로뽕의 결정적 차이... (1) 4호 전차 H형 124
10
0
06-27 12:26
30932
꺽은붓은 착각하고 있다. (2) 선명야당건설 281
5
5
06-27 10:29
30931
‘군와이스’ 상은 주지 못할망정 징계위원회라니 아이엠피터 446
15
5
06-27 10:20
30930
문재인을 븅신 만드는 국보위 김종인... 4호 전차 H형 245
15
5
06-27 09:37
30929
늙으신네 양아치야.. 자꾸 그러면 아가리를 확 찢어버... (1) 4호 전차 H형 272
15
0
06-27 09:31
30927
사면초가 안철수의 하루하루 육상수 289
5
10
06-27 07:05
30926
보수논객 지만원의 자랑인 모교 "미 해군대학원"은 3... 사회적 자본 247
5
0
06-27 05:53
30923
[박근혜-세월호] SBS방송보도 1가지 이상한점 (1) 뉴스펌 852
10
0
06-26 22:27
30922
망조가 들고도 넘쳤는데도 망하지 않았던 나라 조선 (1) 장은성 740
10
15
06-26 22:08
30921
한국인과 미국 인디언 누가 더 바보일까? 장은성 693
10
5
06-26 21:56
30920
오늘을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지? (1) 꺾은 붓 775
30
0
06-26 21:23
30917
느그들 새빨간 거짓말을 까발겨 주마 (4) 어르신네 641
5
10
06-26 19:16
30914
[대구시] 사드배치 적극 유치하시요 사드배치 175
0
0
06-26 17:22
30909
김성민 참으로 안타깝네 회생되길 절실히 바랐건만 마파람짱 432
0
10
06-26 11:31
30895
[빈곤층] 박근혜 임기-고난의 행군중 (1) 펌글 621
10
5
06-25 21:29
30894
사랑의 결핍(펌글)광신도,훌리건들의 '처방전' (5) 울산아짐 678
0
5
06-25 21:26
30889
[박근혜] 퇴임후 유럽연수 떠나시요 강화도령 1057
5
0
06-25 19:27
30888
브렉시트를 바라보는 조금 다른 시각 (1) 권종상 1244
25
10
06-25 19:13
30883
가만 보니 국민당 정의당은 텄고 새누리와 더민주의 ... 마파람짱 834
0
5
06-25 16:13
30882
강간이라매? 확인도 성립도 불능인 강간이라더니 (1) 마파람짱 821
0
5
06-25 15:59
30880
김대중대통령님이시여! 잘 돌아가셨습니다. (5) 꺾은 붓 845
15
10
06-25 13:19
30879
최근 국민의당을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2) 선명야당건설 703
5
0
06-25 11:56
30878
NLL 꽃게 딜레마, 노무현이 이미 해법을 말했다 미디어오늘 535
0
0
06-25 10:39
30877
영국 국민들은 왜 '브렉시트'를 택했나? (4) 김보영 974
10
5
06-25 10:24
30876
어버이연합, 2년5개월간 2500여회 ‘유령집회’ 열었... 유령집회 162
0
0
06-25 09:08
30875
친노포비아? 졸라리 무시칸 늙으신네 양아치.. 4호 전차 H형 131
15
5
06-25 09:00
30874
배신이 넘쳐나는 세월 (1) 꺾은 붓 125
5
0
06-25 08:51
30872
니 바보가? (2) 울산아짐 196
0
5
06-25 07:29
30868
이명박그네의 서민주머니 털기 (2) 울산아짐 216
10
10
06-25 05:58
30867
☩6.25때 기독교목사들 인민군환영대회☩ 심층취재 256
40
0
06-25 05:27
30866
[특보]퇴임후 도피계획 수립한 박근혜 (2) 그르노블 719
30
25
06-24 23:51
30865
서영교 (1) 운동권 590
25
10
06-24 23:38
30864
미국은 들으시요... (1) 두가지 811
10
5
06-24 21:58
30863
할머님들이시여-! 5천만이 당신들 앞에 죽을 죄인입니... (2) 꺾은 붓 823
15
0
06-24 20:28
30860
영국, 브렉시트 선택 - 의미와 전망 (4) 편집국 1400
0
0
06-24 18:34
30858
친노포비아 불식없이, 더민주당 미래없다 - 게으른 농... (1) 어르신네 806
5
10
06-24 17:47
30857
전두환의 한강, 이명박의 4대강 (2) 전우용 1055
5
10
06-24 16:17
30856
최저임금 인상 회피 방안 알려준 노동부 경향 699
10
0
06-24 16:12
30855
곳곳에 ‘박근혜 리스크’ 김이택 999
25
15
06-24 15:59
30851
성과연봉제 유감 강명관 674
5
0
06-24 15:05
30845
파운드, 유로에서 독립 영국탈퇴/ 642
0
0
06-24 12:59
30837
성매매법은 헛점이 많아 현실에 맞게 고쳐야돼 (1) 마파람짱 535
0
10
06-24 10:26
30833
오매가매 닉 바꿔 노는 거,재밌네 ㅎ (2) 울산아짐 479
0
5
06-24 09:31
30832
이명박근혜10년이 역사발전측면에서 꼭 부정적인 10년... (1) 꺾은 붓 597
10
5
06-24 09:12
30830
유천이가 연예계에 등단해야지 잘생긴그 얼굴을 몬보... (4) 마파람짱 392
0
5
06-24 08:44
30821
이제부터는 누구를 지지해야할지 장고중인데 (2) 마파람짱 380
0
5
06-24 04:48
30820
[6.25특집] 미,북전쟁 시급히 대비하자 (3) 6.25특집 378
5
9
06-24 04:04
30819
[광수화보집] 1000만부 제작하시요 (1) 대북전단 280
5
5
06-23 23:52
30813
더민주의 화폐개혁 주장, 충분히 긍정적인 단 하나의 ... (1) 화폐개혁 282
0
5
06-23 17:35
30812
드디어 새누리당에 강력한 다음 대선후보가 나타났다. (7) 꺾은 붓 449
10
5
06-23 16:31
30811
복마전 청소행정 ‘위법 고치기’ 10년 분투기 복마전 291
5
0
06-23 16:06
30809
여권도 NLL을 협력의 바다로 바꿔야 할 이유 깨달았나 NLL 484
20
0
06-23 11:00
30808
‘트러블 메이커’에게 국가보훈을 맡긴 나라 (1) 보훈처 374
20
0
06-23 10:42
30807
너희들 아직 멀었다. (4) 꺾은 붓 300
15
5
06-23 09:36
30805
호,영남지역주의. 수채화 162
5
0
06-23 08:37
30804
16년 6월. 대한민국 3대 거짓말. (1) 4호 전차 H형 269
43
0
06-23 08:31
30799
정치를 바꾸는 방법. (2) 수채화 199
5
0
06-23 07:03
30798
노무현정권과 삼성이 한통속으로 추진한 정책. (1) 선명야당건설 182
20
0
06-23 01:54
30797
[긴급] 신공항 갑자기 발표하던날 무슨일 있었나 ? (1) 틈새뉴스 245
5
0
06-23 01:10
30796
[허경영] 5가지 의문점 퍼온글 177
0
0
06-23 00:20
30795
정치판을 바꾸는 가장 빠른 방법. 수채화 172
10
0
06-22 22:46
30794
정치판을 바꾸는 가장 빠른 방법? (3) 촌놈사랑 222
0
0
06-22 21:59
30792
패전 전문투수 문재인 수채화 176
3
0
06-22 21:24
30788
안철수,애잔하다. 수채화 181
4
5
06-22 20:40
30786
이보다 더 화끈하게 대통령 흔든 런닝구 나와바라지.. (1) 아는 사람 195
10
10
06-22 20:30
30781
노무현재단은 공익재단이 아니다. 선명야당건설 200
5
10
06-22 18:08
30780
이보다 더 화끈하게 말아먹은 대통령 있으면 나와 보... (1) 4호 전차 H형 272
20
5
06-22 17:27
30779
노무현재단의 문제점. (1) 수채화 218
30
10
06-22 17:08
30777
나보다 공약 더 잘 지킨 대통령 있으면 나와 보라고 ... (2) 꺾은 붓 250
5
5
06-22 16:03
30776
이번엔 뭘 감추고 싶었는가 (1) 권종상 604
30
0
06-22 15:23
30775
복지부, 어린이집 휴원에 황당 대책 “이틀간 다른 어... 맞춤보육 305
0
0
06-22 15:08
30773
안철수 쏘아붙인 이해찬 "투표날 비행기 타고..." (2) 이해찬 793
25
15
06-22 14:17
30772
노무현,문재인이 잘한 것. (1) 수채화 214
35
5
06-22 13:54
30771
드뎌 문재인이 대통될 길이 열렸다. (1) 4호 전차 H형 211
10
0
06-22 13:50
30770
문재인 디스 최지용 기자에게 묻는 신공항 (2) 두루객 191
5
5
06-22 13:34
30765
친노문빠들아! 이렇게 해서 법조인 되면 뭘하겠나? 선명야당건설 145
5
0
06-22 11:29
30764
국정원은 법 위에 있는가 (1) 박찬운 524
25
0
06-22 10:44
30763
건물은 계속 지어지는데, 내 집은 없는 이유 하비 162
0
0
06-22 10:16
30762
2천만 서울과 수도권 주민들은 바보 칠푼이였나? (4) 꺾은 붓 788
25
0
06-22 09:57
30756
[신공항] 문재인만 횡재했다 로또공항 231
10
10
06-21 22:23
30755
부산과 댁우 기싸움..현명한 판단.. 해바라기 187
0
15
06-21 21:03
30754
두류쁑닭 씨댕이 보거라. (2) 선명야당건설 224
12
10
06-21 19:48
30752
부산 정권 발언의 진실과 동남권 신공항 (2) 아는 사람 257
5
10
06-21 18:44
30751
부산정권의 화신 문.재.인 (2) 선명야당건설 282
15
5
06-21 17:57
30750
동남 신공항, 선거용 밀양론 탓에 또 무산.. 부산은? (1) 두루객 259
20
5
06-21 17:27
30749
김해공항 확장 만쉐이.... "부산 정권" 문재인의 공이... (2) 4호 전차 H형 309
15
5
06-21 17:09
30748
대구시민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2) 꺾은 붓 230
20
0
06-21 16:57
30747
“불만 왜 없었겠나, 노통은 전화 한 통 없었다” (2) 정연주 666
20
10
06-21 16:56
30746
한국, 이대로 가면 일본처럼 망한다 (1) 오가사와라 518
5
0
06-21 16:27
30745
영남권 신공항 건설 또 백지화... 김해공항 확장 결론 연합 158
0
0
06-21 16:01
30744
홍만표, 검찰간부와 20차례 통화했는데 ‘실패한 로비... 역시나 397
0
0
06-21 15:53
30742
지역감정이여- 안녕! 꺾은 붓 177
0
0
06-21 14:18
30741
‘집단탈북’ 종업원들 하나원 안 보낸다 집단탈북 172
5
0
06-21 14:05
30740
이번엔 제주해군기지 의혹…세월호 ‘가라앉지 않는 ... (50) 제주해군기지 514
10
0
06-21 14:01
30739
나이 처먹은 양아치 글이 졸라리 지겨운 이유. (2) 4호 전차 H형 233
30
5
06-21 12:25
30737
자세히 들여다 보다가 눈 베맀다. 울산아짐 228
25
0
06-21 08:24
30736
삼성과 참여정부이 커넥션 자세히 들여다 보기 (1) 어르신네 256
10
25
06-21 06:47
30735
대한민국 애국인 155
0
0
06-21 05:06
30734
전라도 신안 섬마을에서 또 성폭행사건 전라신안 276
25
0
06-21 01:42
30733
참여정부와 삼성의 커넥션 (1) 울산아짐 275
15
0
06-20 21:42
30732
"그 많던 민주화 운동가들은 어디로 갔나" (1) 다른 백년 742
10
5
06-20 19:56
30731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갔다" 발언의 진실 어르신네 258
10
10
06-20 17:08
12345678910 ..28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