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사건에 대한 현명한 판결을 기대합니다.
  번호 36360  글쓴이 진상규명  조회 1504  누리 20 (20,0, 2:2:0)  등록일 2016-12-24 21:32 대문 0 [천안함] 

서울고등법원에 바란다

항소심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하지만 천안함사건은 반드시 독립적 기관에 의한 재조사가 이루어져야할 사안이기에, 그리고 신상철님이 명예훼손의 피고로서 치루는 재판이 그나마 진상규명의 마지막 장이라 생각되기에, 관련내용을 올려봅니다.

천안함사건에 대한 군과 합조단의 공식주장은 아래 제시하는 핵심적인 반증(反證)으로 그 거짓이 드러납니다.

(1) 생존자들이 사고 이후 10분경에 최광수병장과 함장 최원일등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들을 백령도 서안 해안초소병들은 목격,청취하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기름냄새도 맡지 못했습니다. 사고장소가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소리입니다. 재판부는 최광수병장과 함장을 직권으로 증인으로 불러 이를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2) <9시15분 최초 침수상황>에 대해 해군2함대사의 보고가 없었다는 군의 주장은 거짓말입니다. 국방부가 사건 발생 일주일 뒤인 1일 국회에 제출한 언론쟁점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합참과 해작사, 2함대사등의 상황일지에 사건 발생 시간은 모두 26일 오후 9시 15분으로 기록되어있었으며, 해경은 사고 당일 저녁 9시33분에 이미 해군2함대사로부터 사고 발생시각이 9시15분으로 기록된 상황보고서를 받은 바 있기 때문입니다. 이명박의 청와대가 저녁 10시경에 보고받은 것도 <침수>보고였습니다. 나중 해작사는 합참에 9시43~5분에 보고했다고 밝히고, 해작사만 단독으로 9시15분 최초상황발생을 보고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3) 해경501부함장은 구조하러가는 도중 현 "공식폭발원점"좌표를 통보받았다는 말도 안되는 위증을 법정에서까지 한 바 있습니다.그렇게까지 위증을 한 이유가 물론 있습니다.

(4)천안함 cctv상 군이 주장하는 사고 1분전에 찍힌 얼룩무늬 전투복 차림의 안전당직자는 나중 검은색근무복차림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천안함cctv사진은 사고직전의 모습이 아닙니다.

(4) 합참은 사고다음날 국회에서 속초함의 경고사격을 보고했을 뿐이며, 백령도 초병들은 아군함정 경고사격 20여발을 보고했을 뿐입니다. 하지만 4월1일 발표에서는 국방부는 속초함이 당시 격파사격 130발을 했다고 거짓말을 한 바 있습니다.

(5) 사고 다음날 합참은 국회국방위에서 당시 한나라당 유승민의원의 <지금 천안함이 두동강났다는 이야기는 못들었습니까>라는 질의에 대해 <그것은 아무도 본 사람이 없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신뢰성은 가질 수 없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심지어 보고 당시까지도 <오늘 하루종일 천안함이 두동강이 났는지, 파공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된게 전혀 없다 >고 답합니다. 군이 나중에 공식화한 사고경위가 거짓이라는 소리입니다.

(5) 함미 발견과 관련하여, 해군2함대사는 3월28일 오전 10시에 이미 고속정 측심기로 사고해역 남서쪽 1.8km <수심25m>지점에서 함미추정물체를 발견, 음파탐지기와 항공음속기로 승조원의 생존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군이 나중 주장한 소위 "공식폭발원점" 인근 수심 47m지점에서가 전혀 아니라. 나중 공식화된 현 공식폭발원점 인근의 함미침몰지점에 대한 너무나 번연한 반증입니다.

(6)MBC가 보도하고, 나중 군이 인정한 군상황일지에 나온 핵심적인 <보고>내용은 신상철씨 1심재판부에 제출된 해병대상황일지에는 없습니다. 해병대상황일지의 조작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는 소리입니다. MBC군상황일지에 나타난 9시20분 해안초소병 폭음청취 <보고>항목이,1심 재판부에 제출된 해병대상황일지에는 없습니다. 더군다나 이 초소는 사고지역으로부터 가장 가까운, 1.8km떨어졌다고 하는 초소로 이 초소병들이 폭음청취 사실전파 후 TOD를 촬영했다고 진술한 TOD초소로, 현재 공개된 TOD를 촬영했다고 군이 주장하는 238초소와는 다른 초소입니다.

(7) 사고익일 3시경까지 두차례에 걸쳐 지질자원연구원(이희일박사)이 국가위기상황센터등에 보고한 초기 지진파.공중음파 자료에 나오는 진앙지 좌표는, 군이 주장하는 소위 "공식폭발원점"이 있는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 그로부터 남쪽으로 거의 7~8km떨어진 대청도 서방이었습니다. 이는 지자연의 "지진자료 실시간 자동처리시스템" 에 의한 보고가 아니라, 전문가에 의한 분석이 가미된 보고자료입니다. 하지만 지자연(이희일박사)은 3월30일에 재작성된 보고에서는 진앙지를 백령도 서방으로 바꾸어버립니다.


위의 모든 반증(反證)들은 모두 사실에 근거한 것으로, 천안함사건에 대한 군과 합조단발표가 거짓임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위에 제시한 반증들은 몇몇 키워드로 검색하면 쉽게 사실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합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6360
IP : 49.246.15.x
[1/1]   진상규명  IP 49.246.15.x    작성일 2016년12월27일 18시56분      
[법원에 바란다]에 요청하신 내용에 대한 답변입니다.

보낸사람
<bub100@scourt.go.kr> 16.12.27 13:46

수 신 : ***

제 목 : [법원에 바란다]에 요청하신 내용에 대한 답변입니다.
발송일 : 2016년 12월 27일
발송자 : [서울고등법원] 최영철

안녕하세요. ***님.
2016년 12월 24일 [법원에 바란다]에 올리신 글에 대한 답변 내용을 아래와 같이 보내드립니다.
- - - - - - - - - - - - - - - - 아 래 - - - - - - - - - - - - - - - -

제목 천안함사건에 대한 현명한 판결을 기대합니다
작성자 *** 작성일 2016.12.24
전자우편 ******@daum.net 조 회

질문/ 재판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는 전혀 없습니다.
하지만 천안함사건은 반드시 독립적 기관에 의한 재조사가 이루어져야할 사안이기에, 그리고 신상철님이 명예훼손의 피고로서 치루는 재판이 그나마 진상규명의 마지막 장이라 생각되기에, 관련내용을 올려봅니다. 천안함사건에 대한 군과 합조단의 공식주장은 아래 제시하는 핵심적인 반증(反證)으로 그 거짓이 드러납니다. (1) 생존자들이 사고 이후 10분경에 최광수병장과 함장 최원일등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들을 백령도 서안 해안초소병들은 목격,청취하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기름냄새도 맡지 못했습니다. 사고장소가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소리입니다. 재판부는 최광수병장과 함장을 직권으로 증인으로 불러 이를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2) <9시15분 최초 침수상황>에 대해 해군2함대사의 보고가 없었다는 군의 주장은 거짓말입니다. 국방부가 사건 발생 일주일 뒤인 1일 국회에 제출한 언론쟁점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합참과 해작사, 2함대사등의 상황일지에 사건 발생 시간은 모두 26일 오후 9시 15분으로 기록되어있었으며, 해경은 사고 당일 저녁 9시33분에 이미 해군2함대사로부터 사고 발생시각이 9시15분으로 기록된 상황보고서를 받은 바 있기 때문입니다. 나중 해작사는 합참에 9시43~5분에 보고했다고 밝히고, 해작사만 단독으로 9시15분 최초상황발생을 보고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3) 해경501부함장은 구조하러가는 도중 현 "공식폭발원점"좌표를 통보받았다는 말도 안되는 위증을 법정에서까지 한 바 있습니다.그렇게까지 위증을 한 이유가 물론 있습니다.
(4)천안함 cctv상 군이 주장하는 사고 1분전에 찍힌 얼룩무늬 전투복 차림의 안전당직자는 나중 검은색근무복차림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천안함cctv사진은 사고직전의 모습이 아닙니다.
(4) 합참은 사고다음날 국회에서 속초함의 경고사격을 보고했을 뿐이며, 백령도 초병들은 아군함정 경고사격 20여발을 보고했을 뿐입니다. 하지만 4월1일 발표에서는 국방부는 속초함이 당시 격파사격 130발을 했다고 거짓말을 한 바 있습니다.
(5) 사고 다음날 합참은 국회국방위에서 당시 한나라당 유승민의원의 <지금 천안함이 두동강났다는 이야기는 못들었습니까>라는 질의에 대해 <그것은 아무도 본 사람이 없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신뢰성은 가질 수 없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심지어 보고 당시까지도 <오늘 하루종일 천안함이 두동강이 났는지, 파공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된게 전혀 없다 >고 답합니다. 군이 나중에 공식화한 사고경위가 거짓이라는 소리입니다.
(5) 함미 발견과 관련하여, 해군2함대사는 3월28일 오전 10시에 이미 고속정 측심기로 사고해역 남서쪽 1.8km <수심25m>지점에서 함미추정물체를 발견, 음파탐지기와 항공음속기로 승조원의 생존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군이 나중 주장한 소위 "공식폭발원점" 인근 수심 47m지점에서가 전혀 아니라. 나중 공식화된 현 공식폭발원점 인근의 함미침몰지점에 대한 너무나 번연한 반증입니다.
(6)MBC가 보도하고, 나중 군이 인정한 군상황일지에 나온 핵심적인 <보고>내용은 신상철씨 1심재판부에 제출된 해병대상황일지에는 없습니다. 해병대상황일지의 조작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증거능력이 없다는 소리입니다. MBC군상황일지에 나타난 9시20분 해안초소병 폭음청취 <보고>항목이,1심 재판부에 제출된 해병대상황일지에는 없습니다. 더군다나 이 초소는 사고지역으로부터 가장 가까운, 1.8km떨어졌다고 하는 초소로 이 초소병들이 폭음청취 사실전파 후 TOD를 촬영했다고 진술한 TOD초소로, 현재 공개된 TOD를 촬영했다고 군이 주장하는 238초소와는 다른 초소입니다. 위의 모든 반증(反證)들은 모두 사실에 근거한 것으로, 천안함사건에 대한 군과 합조단발표가 거짓임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위에 제시한 반증들은 몇몇 키워드로 검색하면 쉽게 사실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재판부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합니다.
(7) 사고익일 3시경까지 두차례에 걸쳐 지질자원연구원(이희일박사)이 국가위기상황센터등에 보고한 초기 지진파.공중음파 자료에 나오는 진앙지 좌표는, 군이 주장하는 소위 "공식폭발원점"이 있는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 그로부터 남쪽으로 거의 7~8km떨어진 대청도 서방이었습니다. 이는 지자연의 "지진자료 실시간 자동처리시스템" 에 의한 보고가 아니라, 전문가에 의한 분석이 가미된 보고자료입니다. 하지만 지자연(이희일박사)은 3월30일에 재작성된 보고에서는 진앙지를 백령도 서방으로 바꾸어버립니다.

담당부서 서울고등법원 답변일 2016년 12월 27일

답변
1. 안녕하십니까? 귀하께서 우리 법원 “법원에 바란다” 게시판에 올려주신 글을 잘 살펴 보았습니다.

2. 먼저, 본 게시판의 운영목적은 사법정책 및 행정에 관한 민원, 건의, 제안, 제언 등을 듣고 이를 반영하고자 하는데 있습니다.

3. 귀하의 민원요지는, 우리 법원에서 진행중인 피고 신상철에 대한 형사재판(명예훼손)에서 2010년 발생한 천안함 침몰 사건의 진상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군과 합동조사단의 공식주장을 반박하는 내용의 민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보입니다.

4. 귀하의 민원은 현재 진행중인 재판에 관한 사항이며, 대한민국 헌법 제103조는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한다.”고 규정하고 있어 당해 법관 외에는 누구도 재판에 관여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재판에 관한 증거서면 또는 탄원서 등의 문서는 해당 재판부에 직접 제출하는 것이 귀하의 민원해결에 도움이 됨을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끝.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353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888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39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68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653
40
60
07-13 13:35
48625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하 ① 김종익 1
0
0
09-24 10:22
48581
단-문짱이란게 글못읽게 하는 국정원 알-바같다 (1) 진짜보수 19
0
0
09-23 23:36
48457
지 칼에 지가 맞아 뒤지는 거지 뭐 그런게있어 11
0
0
09-23 21:58
48456
당사자들을 설득하라고 8
0
0
09-23 21:49
48455
이건뭐 그새끼 뒤져도 정지가 안되잖어 빙시들 9
0
0
09-23 21:14
48198
조원진, 죽여달라는 소리로 받아주겠다. 미동 8
0
0
09-23 16:11
48050
[김정은-트럼프] 이럴수가-엄청난 충격뉴스 !! (5) 펌글 95
0
0
09-23 11:46
48048
김정은 성명, “트럼프 무엇을 생각했든, 그 이상의 ... (2) 민플러스 320
0
0
09-23 09:49
48045
아이엠피터야 문제인은 안챙피하냐? (1) 피터야봐라 116
20
0
09-23 06:24
48044
서프라이즈는 "단문짱" 을 아이피차단 하시요 (1) 알바 척결 36
5
5
09-23 02:47
48043
서프라이즈는 "단문짱" 을 아이피차단 하시요 (1) 알바척결 35
5
5
09-23 02:46
48042
국내 쓰레기 언론에선 절대 보도하지 않는 사진! (1) 가짜뉴스 58
20
0
09-23 02:45
48041
靑 "대통령 악의적 보도 언론사·日정부에 강한 유감" (1) 가짜뉴스 107
0
0
09-23 02:40
48040
여수 MBC 사장 “5·18 북한군 개입 팩트” 참된호남인 33
5
5
09-23 02:28
48039
정청래 아들이 여학생 강간시도? 쉬쉬 (1) 가짜뉴스 73
5
0
09-23 02:23
48037
☩양승태=양아치(전국구급)☩ (1) 심층추적 148
15
0
09-23 01:18
48035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5) 펌글 116
0
0
09-23 00:55
48034
북한-트럼프 발언에 초강경 대응 (1) 뷰스앤뉴스 ... 82
0
0
09-23 00:53
48031
" 강경화, 中에서 ' 한국은 다시는 전술핵 배치 않겠... (1) 한심한강경화 70
15
0
09-22 23:07
47945
엄마가 자식 죽일 수도 있지 뭐 이게보수야 22
0
0
09-22 20:13
4793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표결 전후 (1) 아이엠피터 257
5
0
09-22 16:33
47936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② (1) 김종익 348
0
0
09-22 09:37
47935
트럼프의 ‘말폭탄’, 북핵 키우는 거름된다 (2) 프레시안 214
0
0
09-22 09:33
47934
합동총회 -“카톨릭이 이단이라고라?” -우끼는 짬뽕 (1) 무지 재밋슴 195
25
0
09-22 00:58
47933
안타까운 중앙일보의 문제인 쉴드 중앙일보 87
10
10
09-22 00:45
47932
코메디 찍은 과천청사 직원들 (1) 개콘정부 130
15
5
09-22 00:38
47931
경악! ‘장군의 아들’, 국회에 똥물을 뿌리다!! (1) 김두한 176
25
0
09-22 00:27
47830
문재인 촛불정부에 바란다 (3) 615 미국위 223
5
0
09-21 16:48
47829
법조인들은 명예를 중요시 여긴다고-얼마나 섬세한데 ... (1) 그렇게하지마... 128
0
0
09-21 15:49
47828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9 가을빛에 물든 독일 ... 강명구 118
0
0
09-21 15:34
47827
외곽팀 운영은 전용의 위험이 커 해로우니까 금지시켜 debug 47
0
0
09-21 14:49
47826
그런 판사면 파면을 시켜-그게 뭔 보고서야 지저분한보고... 58
0
0
09-21 14:41
47815
말장난하지 말고 솔직하게 반대표명해 54
0
0
09-21 14:22
47792
왜 새얼사기극에서 급변침 조작이 중요하냐면 어후 84
0
0
09-21 13:22
47791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1) 아이엠피터 319
5
5
09-21 13:17
47790
언론은 철수한테 비싸게 팔았어 짭짤해 57
0
0
09-21 13:09
47787
김광석과 딸의 죽음, 진상은 꼭 밝혀야 (2) 권종상 300
5
10
09-21 11:01
47786
김부선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도 존재" (1) 애마부인 145
5
5
09-21 10:18
47785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① 핵 확산을 ... (1) 김종익 307
0
5
09-21 09:13
47783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명령 "9월 말까지 나가라" 신나는뉴스 82
5
5
09-21 02:33
47782
경찰, 민주당 윤후덕 의원 보좌관 비리 의혹 수사 적폐청산 74
0
0
09-21 02:29
47781
청와대 "유엔 총회 참석시 美영접객 나오지 않는다" (1) 국제적 왕따 84
15
0
09-21 02:14
47780
☩주먹과 목사들☩ -기절할 내용들 (1) 심층해부 205
25
0
09-21 00:09
47775
스마트폰 개발보다 더 중요한 걸 놓치고 있는 한국 (1) 다른백년 370
15
0
09-20 14:33
47774
뽕닥이 탄핵당한 이유는 간단하다 (3) 통재 195
0
35
09-20 12:37
47773
성소수자 권익 보호를 위해 개신교회와 일전을 불사할... (1) 백두대간인 86
0
30
09-20 11:26
47772
롯데건물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세금낭비한 이명박이... (2) 진짜보수 137
5
15
09-20 11:26
47771
극우논객 "지만원"의 학벌 자랑은 "대국민사기극" 좌초 천안함 98
0
0
09-20 11:24
47770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면 안 되는 이유 (4) 아이엠피터 313
0
10
09-20 11:08
47769
문준용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채용비리 213
30
10
09-20 05:52
47768
김관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권종상 426
10
40
09-20 04:55
47767
목사들 심방사례비 세금 안낸다 -악법 (2) 쥐길눔덜 211
35
0
09-20 00:17
47766
박근혜-정호성 찰떡궁합은 “깡패의 의리” (1) 전두환장세동 199
30
0
09-20 00:06
47765
☗단문짱 지랄병 절반쯤 도졌다☗ (1) 정신과 의사 208
30
0
09-19 23:55
47677
기호 장은성 75
0
0
09-19 20:46
47675
인생은 소중합니다 좋은 인생을 삽시다 좋은인생 94
0
0
09-19 19:53
47671
뇜현2 시즌개막과 죄이니의 역활 오호 112
5
5
09-19 15:44
47665
한국서 최고 방산비리범 미국과 이명박그네 친일매국... (1) 진짜보수 167
10
10
09-19 14:45
47664
청와대, ‘돌출 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 “엄중 주... (2) 프레시안 347
0
0
09-19 13:39
47663
미국 경찰은 그가 grab 했음을 알고 있었다 (1) 권종상 434
20
20
09-19 10:25
47662
문성근, 나는 단 한 번도 대종상 후보가 된 적이 없다 (2) 아이엠피터 343
10
10
09-19 10:00
47659
원조뽕쟁이, 뽕지만-뽕무성-뽕명박-뽕경필-다음?? (1) 뽕판민국 272
45
20
09-19 01:27
47658
☗존경하는 운영자님! RE: 단문짱 박살 무력 행... (3) 무력행사 268
20
20
09-19 01:25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199
30
20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157
35
20
09-19 00:44
47653
몇일간 하지말고 듣기만 해 상사 104
0
0
09-18 22:12
47652
죄이니에게서 쥐색휘의 냄시가 난다 (3) 오호 175
10
15
09-18 21:55
47651
똥밭지기 (10) untitled 247
5
5
09-18 20:16
4765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8 (1) 강명구 216
0
0
09-18 15:47
47649
북한이 문재인 정권을 MB·박근혜와 비교했다 (2) 허핑턴포스트 549
5
10
09-18 11:16
47648
[밀리터리 차이나-윤석준의 ‘차밀’] 北 SLBM 기술, ... (2) 윤석준 491
5
10
09-18 10:12
47647
기레기 대참사,트럼프 트윗 ‘오역’을 그대로 받아쓴... (1) 아이엠피터 437
10
15
09-18 09:05
47516
투표권 되돌리기 운동-선관위가 선거 전에 투표수를 ... (1) almani 211
5
0
09-17 16:14
46398
뽕닥회장 서청언 변호해준 죄이니가 순시리 몰랐을까 (2) 오호 241
25
5
09-17 09:53
46396
그지같다 욕한 트럼프에게 용서 빌러가는 죄이니 (2) 통재 208
25
5
09-17 00:23
46395
$$불법자금 흐름 들통이 두려운 개신교 세금문제 (1) $$불법자금 ... 290
40
0
09-17 00:13
46394
☩합똥총대들! Oral Sex는 니들 딸들 시키란말야... (3) 그기 좋으면 310
35
0
09-16 23:11
46258
새얼자작극에서 시간의 실종은 당연하다 (2) 오호 165
5
5
09-16 15:20
46257
시간과 장소의 미스테리 (1) 데이터의 가... 231
5
5
09-16 11:20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163
25
30
09-16 08:33
46255
사진 -여성교도관에 채이는 박근혜, 앗! 창피~ (2) 징역밥 442
50
0
09-16 08:21
46254
단문짱 이놈은 분명 노무현 욕먹이는자 (1) 저승사자입술 211
5
0
09-16 08:19
46253
♁♂간통죄 폐지에 목사들 신바람 성폭행 동영상... (1) 놀렐루야!! 326
50
0
09-16 04:57
46252
[2002월드컵] 개만도 못한 쓰레기 축제 (1) 펌글 252
0
5
09-15 23:29
46251
땡추 “오리무중, 중구난방의 뜻은?” ㅋㅋㅋ... (1) 고시합격생 270
25
5
09-15 23:19
46241
내가 그랬지 내가 이겨서 좋은 건 없다고-근데 싸우면... 잊는다 137
0
0
09-15 22:52
46133
그런 감정으론 날 상대할 수 없어 zz 136
0
0
09-15 19:57
46132
살길 느끼는게 짐승이지-손 다소곳한 애들 말야 졸려 134
0
0
09-15 19:55
46127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아귀 156
0
0
09-15 16:29
46126
[추석특집] 북한핵-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176
0
0
09-15 15:47
46125
Ps; MB는 죽을 수밖에 많은죄를 하느님품에 편히쉬라 (2) 시골길 168
0
0
09-15 15:45
46124
~~국정원이 박근혜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주겠다?~~ 시골길 162
0
0
09-15 15:12
46122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7 (1) 강명구 405
0
0
09-15 14:47
46121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1) 시골길 152
0
0
09-15 12:36
46120
~~"박원순 비방 광고’ 배후는 원세훈~~ (2) 시골길 165
5
0
09-15 12:29
46119
‘서울시 공무원시험’ 역차별 논란… 해결 방법은? (1) 아이엠피터 432
5
20
09-15 11:33
46118
김정은의 오판을 유도하겠다. (1) 옵션 236
0
0
09-15 11:16
46117
“적폐청산”이 어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 (1) 이준구 484
5
20
09-15 09:25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184
60
40
09-15 08:33
46115
대법원의 전병욱목사 Oral Sex 판결-13억 포상 (1) 꽉! 물어!! 320
15
0
09-15 06:49
46114
신식민지 남괴정치의 비극이 머냐면.... 에혀 200
0
0
09-15 02:32
46113
☗MB 국정원 쥑일넘들! 문성근 김여진 Sex 합성... (2) 사진첨부 334
35
0
09-15 00:49
46112
☩지난 10년간 최우수 댓글☩ ◀애독자 글 (1) ~~~~~~~~~~~~... 296
40
0
09-15 00:07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1) 불쌍한이니 253
45
40
09-14 23:57
46047
[사드배치] 엄청난 충격발언 !! (2) 포인트 256
0
0
09-14 21:50
46046
~~朴 창조경제 홍보하라"...~~ (1) 시골길 325
5
0
09-14 18:40
46045
즐거움은, 조금 더 뒤로 미루자 (5) 권종상 692
15
35
09-14 14:58
46044
T13068의 정체(6) (1) 0042625 251
0
5
09-14 14:26
46043
GM값 무너트린 수법 간단하자나 (1) 에혀 250
0
0
09-14 13:50
46042
부산 언론의 ‘BNK 문재인 인맥’ 보도를 믿으면 안 ... (2) 아이엠피터 538
5
25
09-14 09:59
12345678910 ..44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