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천안함 사건 조작을 재판에서 밝힐 수 있는 방법 (1)
  번호 35665  글쓴이 진상규명  조회 1403  누리 15 (15,0, 3:0:0)  등록일 2016-12-8 09:44 대문 1 [천안함] 

독고탁님의 그 길었던 재판이 이제야 1심이 끝나고, 비로소 항소심이 시작되었습니다.

1심 재판부는 선고재판에서 검찰이 주장하던 수십 건의 게시물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하고, 전 국방장관 김태영과 관련한 주장등 2건에 대해서만 유죄 인정과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더욱 용납될 수 없는 것은, 1심 재판부가 초기 재판과정에서 독고탁님에게 호의적인 발언을 하는 듯했으면서도, 천안함사건이 조작이 된 것이 아니며 북 어뢰에 의한 폭침이 맞다는 재판부의 공식적인 견해를 피력해서 이를 수구언론과 국방부따위가 인용하는 등의 상황을 초래했다는 것입니다.

며칠전 항소심 재판부는 첫공판에서 "참으로 어려운 문제"라며, 일견 천안함사건을 중립적인 입장에서바라보는 것처럼 이야기한 바 있으나, 이들 항소심 재판부도 역시 1심 재판부의 재판결과를 그대로 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시점에서 재판부가 소위 "국가적인 사안"임을 감안해, 설령 의혹이 있더라도 국방부나 해군에 유리한 선고를 하거나, 천안함사건에 대한 합조단발표를 두둔하는 입장에 설 수 있음을 분명히 인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니까 명확한 반증(反證-반대 증거)을 가지고 1심 재판부나 항소심 재판부를 오무락달싹못하게 하지 않고서는, 이들로부터 조작되었다는 표명까지는 아니더라도 천안함사건이 문제가 확실히 있는 사건이며, 합조단의 발표는 신뢰성이 없으며, 재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선고나 공식적인 견해를 이끌어낼 수 없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백령도 서방에서 북의 어뢰에 의해 천안함이 폭침했다는 합조단 발표에 대한 반증(反證-반대증거)들에는 어떤 것이 있으며, 어떤 증인들을 불러 이를 확인해야 할까요?

앞으로 몇 편에 걸쳐, 관련 내용을 올려볼까 합니다.


(1) 먼저 합조단의 주장처럼 백령도 서방의 소위 "공식폭발원점"에서 천안함이 두동강났다고 주장하는 천안함의 생존자들이 사고 직후 갑판에 올라와 최원일 함장과 더불어 정신없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을, 백령도 서방을 지키는 247초소병들이 왜 관측하지 못했냐는 점입니다.

이는 아시아경제상황도상 작전관 박연수의 "최초좌초" 표기를 근거로 백령도 서방 저수심지역에서 1차 좌초를 당한 후 다시 소위 "공식폭발원점"에서 잠수함에 충돌당해 천안함이 두동강났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독고탁님으로서는 자신의 그간 주장 관철을 위해서는 인용 거론하기가 부담이 될 수 있어, 저로서도 말씀드리기 저어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이 대목을 재판을 통해 반드시 공식적으로 다투지 않고서는, 천안함사건 조작을 밝히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도 중요한 점이라서 말씀드립니다.

왜냐하면 조작 100%인 사건이지만, 각종 증거 조작을 통해 범죄를 완성한 군과 국방부와 다툼이 있는 상황에서, 왠만한 의혹 제기로는 이들의 견고한 조작의 성(城)을 깨뜨리기 어렵고, 더더군다나 사회적 파장이 큰 결정을 하는 재판부의 인정(認定)을 이끌어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247초소병들은 자술서등을 통해 그날 저녁 9시23분 이후에 있었던 일을 비교적 자세히 전해주었지만, 사고 직후 생존자들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을 보았다는 진술이나 증언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백령도 서방이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 아니라는 명백한 반증(反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백령도 서방이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라면, 그날 저녁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 인근에서 꽝하는 소리와 함께 백색섬광을 청취 목격했다고 증언해준 247초소병들은 반드시 생존자들이 쏘아올린 조명탄 섬광을 목격, 청취했다고 이를 관측일지에 반드시 기재하고 증언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고 이후 생존자들이 함수 갑판에 올라와 정신없이 조명탄을 쏘아올렸을 시점인 9시28~30분경의 공개된 TOD상 "함수"의 위치를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 때의 TOD상 "함수"의 위치는, 나중 247초소병들이 해군함정 3척이 와서 "좌초된 PCC"를 구조했다고 진술한 9시30분경 서치라이트를 비춘 위치인 초소기준 방위각 170~180도 2km와는 전혀 다른 지점으로 거리도 거의 2km가 떨어져 있고, TOD상 방위각도 현저한 차이가 있습니다.

이 점을 법정에서 확인하는 것은,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사실과, 또한 TOD도 조작되었다는 점을 명백히 드러내는 것이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사고 직후 조명탄을 터트렸다고 하는 최광수병장과 최원일함장을 증인으로 신청하고, 247초소병들을 다시 증인으로 신청해 이를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생존자들은 정신없이 조명탄을 터트렸다고 했으므로, 함교 내에 비상사태를 위해 비치해둔 조명탄은 죄다 가지고 나와 터트렸을 것입니다.

[지난 26일 밤 해군 초계함 천안함의 조타실에 근무하고 있던 최00(22) 병장은 ‘꽝’하는 소리와 함께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곧바로 정전이 돼 배 안은 암흑천지가 되고 배가 급격히 옆으로 기울었다. 순식간에 배 바닥이 벽이 될 정도였고 근무 중이던 후임 병사들이 조타실 핸들을 놓치고 나가 떨어졌다. 조타실은 아수라장이 되고 외마디 비명이 잇따라 터져나왔다.

순간 전쟁이 났다고 생각한 최 병장은 호루라기를 불면서 비상용 작은 칼을 끄집어냈다. 선임병인 그는 항상 위급한 상황에 대비해 이 칼을 휴대하고 있었다. 구명조끼는 곳곳에 비치돼 있어 착용이 가능하지만 CO2조끼(물에 닿으면 자동으로 부풀어오르는 조끼)는 칼로 끈을 풀어야 착용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어 그는 기울어진 초계함 갑판 쪽으로 올라갔다. 갑판 위에는 2명의 사병들이 있었는데 그는 이들과 함께 호루라기를 불고 정신없이 조명탄을 터트렸다. 어딘가에서 “함장이 갇혀 있다”는 고함소리가 들렸다. 그는 다른 사병들과 함장실로 간신히 다가가서 도끼로 문을 부수고 함장을 (갑판 위로) 끌어올렸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0032901070143015002

최광수병장과 함장 최원일을 법정에 불러내서, 사고직후 어느시점에-이를테면 갑판장이 휴대전화로 구조를 요청했다는 9시28분경인지-조명탄 몇발을 터트렸는지, 그리고 247초소병들한테는 해당 시간대 TOD상 "함수" 위치에서 조명탄 섬광을 목격, 청취했는지 증언을 청취해야할 것입니다.

해무때문에 보지못했다고 주장할 수도 없는 것은, 이미 247초소병들은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인근에서 백색섬광을 보았다고 보고(報告),증언했기 때문이며, 군과 재판부가 주장, 인용한 바 처럼 설령 조명탄 섬광 빛이 산란되었다손 치더라도 반드시 그 시간대에 조명탄 섬광을 -그것도 여러번에 걸쳐-목격, 청취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군에서는 자충수를 두듯이, 247초소병들이 초소기준 방위각 170~180도에서 해군함정의 출현을 목격한 시각이 초병들이 증언한 9시30분경이 아니라 9시50분이라고 상황일지(日誌)에는 적혀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247 초소병들이 9시30분경을 전후하여 생존자들이 쏘아올린 조명탄 섬광을 반드시 목격했어야할 이유는 충분한 것입니다.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859


(여담)

우리는 또한 247초소병들이 9시23분에 목격 청취했다고 하는 두무진 돌출부 인근의 "낙뢰"(백색섬광과 꽝하는 소리) 자체도 제조되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수단에 의해 수면위에서 폭탄이 터지듯 백색섬광이 연출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아무튼 9시15분에 천안함에 최초상황-침수-이 발생한 이후-아니면 그 이전이든 -허술했긴 하지만 이미 사건 조작을 위한 움직임이 있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백령도에는 두무진이라는 지명을 쓰는 곳이 두군데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만약 그날 저녁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이 아니라, 백령도 서남방 두무진 인근에서 백색섬광과 꽝하는 소리가 발생했다면, 그야말로 천안함사건은 거의 완벽한 조작사건이 되었을 것입니다.

백령도 서남방의 두무진을 잘못 알아듣고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으로 알고서, "낙뢰"를 제조한 자들이 분명 있었을 것입니다. 저는 속초함 세력을 그 용의자로 보고 있습니다.

이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 인근에서 제조된 "낙뢰"가 없었다고 한다면, 과연 합조단과 군의 천안함 북 어뢰 폭침 주장이 가능했을까 하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낙뢰"제조가 사건 조작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이 백령도 서북방에서 발생한 9시23분의 "낙뢰"는 하지만, 아래 mbc가 4월5일 공개한 군상황일지에서는 전혀 보고/진술된 바가 없음을 분명히 인식해야합니다.



위 mbc군상황일지 상 9시23분의 TOD녹화/근무병 폭음청취진술 대목은 <보고>사항이 아니라 <진술>사항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사고 당일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인근에서 9시23분에 발생한 "낙뢰" 가 mbc군상황일지에 전혀 취급되지 않았다는 것은 곧 천안함의 사고지점이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소리인 것입니다

우리는 또한 추적60분에 출연해 진술해준 익명의 군관계자의 증언을 알고 있습니다. 즉 공식사고시각 즈음에 백령도 서남단초소병들이 "공식폭발원점"등에서 어떠한 진동이나 빛을 감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그 군관계자는 전해주었습니다.

천안함이 혹 버블젯 어뢰공격으로 두동강나든지, 아니면 잠수함과 충돌로 인해 두동강이 나든지, 함체가 두동강나는 소음을 감지하지 못할 수는 없는 법입니다. 백령도 <서남단> 초소병들이 그 저녁에..

백령도 서방 247초소병들의 증언은 천안함이 잠수함과 충돌해서 두동강날 때 발생할 수 있는 소음과는 전혀 다른 소리를 증언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247초소병들은 꽝하는 한번의 소리를 증언했을 뿐이며, 함체가 찢어지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다는 증언을 해준 바가 없습니다. 독고탁님의 사고 version에 의하자면, 백령도 247초소병들이 두무진 돌출부에서 들었다고 하는 소음(꽝하는 한번의 소리)이 잠수함과의 충돌음이 되는 것이지만, 백색섬광은 또 아무 관련이 없게 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5665
IP : 49.246.15.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2) 김도성 PD 384668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3624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7836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45765
86
40
10-28 09:10
39210
추억의 버스떼기 반금련.. 34
10
5
03-23 17:41
39209
비전향 장기수 (1) 노당익장 32
0
0
03-23 16:38
39208
세월호 구름, 과학적으로 분석해보니 신기한 68
5
0
03-23 16:20
39207
미국은 안철수를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자주통일연구... 46
0
0
03-23 16:18
39206
경선 토론은 못 보게, 투표는 못하게... 정의 31
5
0
03-23 15:32
39205
▲빅 데이터는 안희정 ‘승’ 데이터 56
0
0
03-23 15:32
39204
이명박근혜를 감옥에 보내려면? 정의 43
5
0
03-23 15:28
39203
경선조작 불법유출책임자 처벌없을시 안희정이 갈길 문화혁명 42
0
0
03-23 14:45
39202
극과 극은 서로 통하는 모양이다 반금련.. 40
0
0
03-23 14:24
39201
19대 대선, 돈 나라 황제 이재용과 머슴 이재명의 싸... (1) 시골목사 73
10
5
03-23 14:09
39200
[신간도서]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조현호 기자) 편집국 129
5
0
03-23 14:00
39199
'세월호 리본'을 닮은 구름이 인터넷을 눈물바다로 만... 세월호구름 55
10
0
03-23 13:51
39198
10년 동안 삼성과 싸운 반올림 사람들, 재벌 적폐청산... 주권방송 25
0
0
03-23 12:50
39196
경찰수사의뢰로 역선택자를 막겠다는 추미애는 제2의... 문화혁명 35
5
0
03-23 12:40
39195
검찰은 존립의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기 바란다. (2) 꺾은 붓 73
0
0
03-23 12:18
39194
꺽은붓아!! 논문 한편써라 (1) 반금련.. 63
0
0
03-23 11:27
39193
수혜자가 범인인데 2,3위측이라는 적반하장 문화혁명 56
0
0
03-23 10:46
39192
캐서린 문 교수 “한국, 권력 엘리트 청산 못하면 탄... 캐서린 문 142
17
5
03-23 10:41
39191
호남 유권자의 수준 (1) 힘내세요 121
5
10
03-23 10:39
39190
세월호를 무시하더니 - 천번의 절이라도 해봐 ㅋㅋ 52
0
0
03-23 10:06
39189
좀 뭣한 얘기지만 임신이 잘 안 되는 부부에게 도움이... 꺾은 붓 71
0
0
03-23 09:53
39188
세월호는 돌아왔지만, 진실은 아직 건지지 못했습니다 (4) 권종상 157
0
5
03-23 09:29
39187
[속보] 1073일 어둠을 뚫고…세월호 물위로 떠오르다 (2) 속보 199
10
0
03-23 09:20
39185
파괴흔 부분 竹雪 130
0
0
03-23 08:24
39182
기자님들의 몫 竹雪 78
0
0
03-23 00:40
39181
22일경선결과 불법유출로 대세가 말세로군 문화혁명 91
0
0
03-23 00:09
39180
예전 노무현이 이런 말을 했었지 울산아재 73
0
0
03-22 23:48
39179
노빠문빠 욕설 감상 (티무르+시다의껌+몽둥이찜질 필... (1) 안티고토회복 64
0
0
03-22 23:02
39178
안희정,,,,질린다고?,,,,,풋~!! (1) 고토회복 180
25
5
03-22 22:33
39177
[펌] 프랑스 교민들 이재명 지지선언 (라도관파ㄹ이 ... (3) 안티狂信문빠 178
0
0
03-22 22:24
39176
상대를 선하게 보느라 정에 약한 안희정이가 문빠들에... 문화혁명 43
0
0
03-22 22:09
39175
安 "자신엔 관대, 타인비판은 네거티브" 文 직격.. 관찰 63
0
5
03-22 20:49
39174
문재인 빠는 인간등 보거라 해바라기 61
0
0
03-22 20:43
39173
어제 민주당 대선주자 백분 토론보고 관찰 74
0
0
03-22 20:30
39172
文세력에게 질렸다" 안희정 직격탄 살펴보니 68
0
0
03-22 20:21
39171
누가 돤든 별 감흥은 .. 해바라기 35
0
0
03-22 20:12
39170
이재명 지지자들이 놓치고 있는 것 (1) 더민주짱 122
0
0
03-22 16:18
39169
언더도그마 달!! 반금련 58
0
5
03-22 16:13
39168
두 인물(초라니 방정 : 교활)비교 꺾은 붓 88
0
0
03-22 15:33
39167
96%국민이 보고있다 떡검찰은 돈받고 동원된것들과 박... 진짜보수 68
0
5
03-22 15:17
39165
박근혜 대구 내려 간단다. (3) 울산아재 202
0
15
03-22 14:31
39164
"안"브라더스 데자뷰. (1) 4호 전차 H형 115
5
10
03-22 13:52
39163
"삼화저축, 이상득에게 로비. 곽승준도 관여" (1) dd 71
0
0
03-22 12:23
39162
코드인사보다 쎈 문주주의 인사 반금련.. 73
9
10
03-22 12:03
39161
검정교과서 집필기준도 “천안함 피격사건 북도발로 ... (1) 미디어오늘 225
5
0
03-22 11:54
39160
시민혁명 고비 때마다 등장하는 홍석현 가문 김종성 429
20
5
03-22 11:45
39159
박근혜를 불구속하는 것은 문재인의 의중이다. (2) 울산아재 105
3
5
03-22 11:41
39158
문재인 "부정축재조사위설치 최순실재산 몰수한다" (1) 힘내세요 95
10
10
03-22 11:15
39157
박근혜 전 대통령 ‘사법처리 피하기’ 진술 경향 109
0
0
03-22 11:12
39156
문모닝 열차에 몸 실은 이재명, 안희정의 미래.... 힘내세요 139
20
5
03-22 11:10
39155
높은단계 DJP연합정권은 영남을 제외한 타지역연합정... (1) 문화혁명 107
0
0
03-22 10:43
39154
칭찬을 먹고 산 멀대 뻐꾸기멀대 135
9
0
03-22 10:36
39153
아그들아 봐라잉 (3) 울산아재 176
0
0
03-22 10:10
39152
호남이 또 영남정치인을 믿으면 또 뒤통수 까인다 (1) 문화혁명 161
0
0
03-22 10:08
39151
조기숙 트윗을 보면 (1) 반금련.. 198
4
10
03-22 10:05
39150
"세일즈 킹" 문재인 (2) 4호 전차 H형 190
4
5
03-22 10:05
39149
과연 이런 대통령이 나오려나? (6) 꺾은 붓 662
19
10
03-22 09:18
39148
문재인 한마디 해라 (1) 울산아재 251
8
0
03-22 08:58
39147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후 ‘환하게 웃는 박근혜’ (1) 아이엠피터 490
8
10
03-22 08:57
39146
공기업의 영광인 문재인 아들. (2) 4호 전차 H형 242
9
0
03-22 08:49
39145
라도관파ㄹ이한테 초간단 질문 (두루객+힘내세요 필독... (9) 안티늙으신네 257
0
0
03-22 08:13
39143
그년이 18년이면,,, (2) 이젠 1058
9
20
03-21 23:59
39142
정치인 대선주자 스펙트럼 분석 이정표 971
0
0
03-21 21:57
39141
검찰총장에게 보낸 4차 탄원서!! 대법관 13명, 18대 ... (1) 시골목사 1029
0
0
03-21 20:56
39140
96%국민이 보고있다 돈받고 동원된것들과 박근혜 구속 진짜보수 960
0
5
03-21 19:29
39139
문후보 스스로 문제됐으니 (1) 문화혁명 923
0
0
03-21 19:27
39138
[군바리 사진]을 자랑하는 건 쪽팔리는 짓 맞다~!! (5) 고토회복 966
15
15
03-21 18:19
39137
이재명후원회장 목수정이라는 18년에대해 (5) 라도관파ㄹ이 956
40
15
03-21 17:42
39136
조국 흥망의 갈림길에서(2) 촌사람 803
5
0
03-21 15:22
39135
조국 흥망의 갈림길에서(1) (1) 촌사람 711
0
0
03-21 15:14
39134
[손학규와 안철수]...그리고 안희정과 이재명 (1) 고토회복 648
20
0
03-21 15:06
39133
박근혜는 갔다. 다음 과녁은 국회다 (2) 장석준 629
9746
5
03-21 14:16
39132
노무현이 진짜 잘한 것 하나!! (1) 반금련.. 169
0
0
03-21 13:57
39131
손으로 해를 가릴 수 없다 - 서서히 드러나는 망국적 ... (3) 이준구 490
15
5
03-21 13:50
39130
박근헤는 송구스럽다 (2) 송구 310
0
0
03-21 13:41
39129
좀처럼 남에게 싫은 소리를 하지 않았던 문재인이~ (1) 공돌이 141
15
0
03-21 12:51
39128
96% 국민승리 4% 돈받고 동원된것들과 박근혜 구속 진짜보수 80
0
15
03-21 12:21
39127
1%의 음모, 19대 대선 삼성의 전략은 무엇인가? (최상... 시골목사 349
5
0
03-21 11:46
39126
문재인 캠프 '부산 대통령' 발언에 역지역주의 이재명 (2) 아는 사람 140
5
0
03-21 11:35
39125
오거돈의 부산대통령 만들자 울산아재 110
5
0
03-21 10:36
39124
틸러슨이 한국에 시전한 팩트폭력 (2) 권종상 539
15
30
03-21 04:53
39123
☦ 군대갔다온 순수한 자랑까대는것은 용납금... 시골길 117
10
0
03-21 01:44
39120
우리 희정이가 정녕 숨은 충신이얌~^^ 고토회복 220
5
10
03-21 00:39
39119
문재인아들 실검에 하루종일 떠 있네 (2) 울산아재 139
18
0
03-21 00:01
39118
문재인 아들에 허위사실 유포 이재명 (1) 아는 사람 177
15
15
03-20 23:41
39117
문준용 특혜취업에 대한 선관위 문의 주겔 115
24
0
03-20 23:29
39116
문재인, 내 아들이 먼저다. 울산아재 124
8
0
03-20 23:23
39115
업종전환? 반금련.. 116
24
5
03-20 21:35
39114
문근혜 니네 둘이 사귀냐? (1) 울산아재 152
14
5
03-20 20:54
39113
내가 왕년에 말야~ 반금련.. 120
18
5
03-20 20:50
39112
(공개제의)18대 대선 재선거가 맞다-19대 대선 아니다 almani 285
0
0
03-20 19:02
39111
어준이가 그러는 데 (1) 영선이와 재... 205
10
5
03-20 18:24
39110
문재인 음해 이상호 기자님, 삼성보도 사과안합니까? (1) 두루객 177
15
15
03-20 16:33
39109
하늘이 무심치 않구나! 공돌이 139
5
5
03-20 16:30
39108
일본과 미국이짜고 친일매국정권이용 전쟁위기 만들고... (1) 진짜보수 115
0
10
03-20 16:29
39107
북미관계 총결산의 유일한 방도 자주통일연구... 138
0
0
03-20 15:48
39106
참 문제다 문제야,,, 지나가다 139
5
0
03-20 15:09
39105
삼성 X파일을 보면 삼성비리 수호자 노무현 정부와 문... (3) 황인채 130
10
0
03-20 15:03
39104
재인의 문제점을 선의로 감싸는 희정이가 대통감으로 ... 문화혁명 103
5
0
03-20 14:34
39103
유혈적인 백색테러 계획, 극우보수의 광란의 질주 촛불1세 R... 106
0
0
03-20 14:04
39102
"상이용사"와 "민주화 영웅". (4) 4호 전차 H형 182
55
5
03-20 13:20
39101
안희정 국민의당 이재명, 특전사 문재인 까기가 도를 ... (1) 두루객 187
25
10
03-20 13:14
39100
페리가 언급하지 않은 가장 중요한 것!!! 윌리엄 케리 123
0
0
03-20 12:48
39098
재명아, 희정아~ 이 엉덩이에 뿔난 인간들아..우리가 ... (2) 시다의꿈 229
25
20
03-20 12:21
39097
남자들 군대 야그하면 다 자기가 '특공대'자나.. (1) 4호 전차 H형 126
25
5
03-20 11:22
39096
문재인의 전두환 표창장 (1) 울산아재 222
25
19
03-20 09:45
39094
긴급▲현재 박근혜 졸라 공부중!!!!!!!!! (2) 뒤늦게 274
10
0
03-20 09:01
39093
반란군 우두머리 전두환에 의해 체포됐던 ‘문재인’ (3) 아이엠피터 778
50
0
03-20 08:49
39089
검찰은 청와대와 삼성동을 즉각 압수수색하라 (1) 친일청산 219
10
0
03-19 20:05
39088
자랑 ) 나 표창받았다 (2) 0 609
5
5
03-19 18:46
12345678910 ..35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