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 사건 조작을 재판에서 밝힐 수 있는 방법 (1)
  번호 35665  글쓴이 진상규명  조회 1585  누리 15 (15,0, 3:0:0)  등록일 2016-12-8 09:44 대문 1 [천안함] 

독고탁님의 그 길었던 재판이 이제야 1심이 끝나고, 비로소 항소심이 시작되었습니다.

1심 재판부는 선고재판에서 검찰이 주장하던 수십 건의 게시물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하고, 전 국방장관 김태영과 관련한 주장등 2건에 대해서만 유죄 인정과 집행유예를 선고했습니다.

하지만 더욱 용납될 수 없는 것은, 1심 재판부가 초기 재판과정에서 독고탁님에게 호의적인 발언을 하는 듯했으면서도, 천안함사건이 조작이 된 것이 아니며 북 어뢰에 의한 폭침이 맞다는 재판부의 공식적인 견해를 피력해서 이를 수구언론과 국방부따위가 인용하는 등의 상황을 초래했다는 것입니다.

며칠전 항소심 재판부는 첫공판에서 "참으로 어려운 문제"라며, 일견 천안함사건을 중립적인 입장에서바라보는 것처럼 이야기한 바 있으나, 이들 항소심 재판부도 역시 1심 재판부의 재판결과를 그대로 따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시점에서 재판부가 소위 "국가적인 사안"임을 감안해, 설령 의혹이 있더라도 국방부나 해군에 유리한 선고를 하거나, 천안함사건에 대한 합조단발표를 두둔하는 입장에 설 수 있음을 분명히 인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니까 명확한 반증(反證-반대 증거)을 가지고 1심 재판부나 항소심 재판부를 오무락달싹못하게 하지 않고서는, 이들로부터 조작되었다는 표명까지는 아니더라도 천안함사건이 문제가 확실히 있는 사건이며, 합조단의 발표는 신뢰성이 없으며, 재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선고나 공식적인 견해를 이끌어낼 수 없다는 것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백령도 서방에서 북의 어뢰에 의해 천안함이 폭침했다는 합조단 발표에 대한 반증(反證-반대증거)들에는 어떤 것이 있으며, 어떤 증인들을 불러 이를 확인해야 할까요?

앞으로 몇 편에 걸쳐, 관련 내용을 올려볼까 합니다.


(1) 먼저 합조단의 주장처럼 백령도 서방의 소위 "공식폭발원점"에서 천안함이 두동강났다고 주장하는 천안함의 생존자들이 사고 직후 갑판에 올라와 최원일 함장과 더불어 정신없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을, 백령도 서방을 지키는 247초소병들이 왜 관측하지 못했냐는 점입니다.

이는 아시아경제상황도상 작전관 박연수의 "최초좌초" 표기를 근거로 백령도 서방 저수심지역에서 1차 좌초를 당한 후 다시 소위 "공식폭발원점"에서 잠수함에 충돌당해 천안함이 두동강났다는 주장을 하고 있는 독고탁님으로서는 자신의 그간 주장 관철을 위해서는 인용 거론하기가 부담이 될 수 있어, 저로서도 말씀드리기 저어되는 대목입니다.

하지만 이 대목을 재판을 통해 반드시 공식적으로 다투지 않고서는, 천안함사건 조작을 밝히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도 중요한 점이라서 말씀드립니다.

왜냐하면 조작 100%인 사건이지만, 각종 증거 조작을 통해 범죄를 완성한 군과 국방부와 다툼이 있는 상황에서, 왠만한 의혹 제기로는 이들의 견고한 조작의 성(城)을 깨뜨리기 어렵고, 더더군다나 사회적 파장이 큰 결정을 하는 재판부의 인정(認定)을 이끌어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247초소병들은 자술서등을 통해 그날 저녁 9시23분 이후에 있었던 일을 비교적 자세히 전해주었지만, 사고 직후 생존자들이 쏘아올렸다는 조명탄 섬광을 보았다는 진술이나 증언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이는 백령도 서방이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 아니라는 명백한 반증(反證)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백령도 서방이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라면, 그날 저녁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 인근에서 꽝하는 소리와 함께 백색섬광을 청취 목격했다고 증언해준 247초소병들은 반드시 생존자들이 쏘아올린 조명탄 섬광을 목격, 청취했다고 이를 관측일지에 반드시 기재하고 증언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고 이후 생존자들이 함수 갑판에 올라와 정신없이 조명탄을 쏘아올렸을 시점인 9시28~30분경의 공개된 TOD상 "함수"의 위치를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이 때의 TOD상 "함수"의 위치는, 나중 247초소병들이 해군함정 3척이 와서 "좌초된 PCC"를 구조했다고 진술한 9시30분경 서치라이트를 비춘 위치인 초소기준 방위각 170~180도 2km와는 전혀 다른 지점으로 거리도 거의 2km가 떨어져 있고, TOD상 방위각도 현저한 차이가 있습니다.

이 점을 법정에서 확인하는 것은, 천안함 사고지점(두동강)이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사실과, 또한 TOD도 조작되었다는 점을 명백히 드러내는 것이라 할 것입니다.

따라서 사고 직후 조명탄을 터트렸다고 하는 최광수병장과 최원일함장을 증인으로 신청하고, 247초소병들을 다시 증인으로 신청해 이를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할 것입니다.

생존자들은 정신없이 조명탄을 터트렸다고 했으므로, 함교 내에 비상사태를 위해 비치해둔 조명탄은 죄다 가지고 나와 터트렸을 것입니다.

[지난 26일 밤 해군 초계함 천안함의 조타실에 근무하고 있던 최00(22) 병장은 ‘꽝’하는 소리와 함께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곧바로 정전이 돼 배 안은 암흑천지가 되고 배가 급격히 옆으로 기울었다. 순식간에 배 바닥이 벽이 될 정도였고 근무 중이던 후임 병사들이 조타실 핸들을 놓치고 나가 떨어졌다. 조타실은 아수라장이 되고 외마디 비명이 잇따라 터져나왔다.

순간 전쟁이 났다고 생각한 최 병장은 호루라기를 불면서 비상용 작은 칼을 끄집어냈다. 선임병인 그는 항상 위급한 상황에 대비해 이 칼을 휴대하고 있었다. 구명조끼는 곳곳에 비치돼 있어 착용이 가능하지만 CO2조끼(물에 닿으면 자동으로 부풀어오르는 조끼)는 칼로 끈을 풀어야 착용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이어 그는 기울어진 초계함 갑판 쪽으로 올라갔다. 갑판 위에는 2명의 사병들이 있었는데 그는 이들과 함께 호루라기를 불고 정신없이 조명탄을 터트렸다. 어딘가에서 “함장이 갇혀 있다”는 고함소리가 들렸다. 그는 다른 사병들과 함장실로 간신히 다가가서 도끼로 문을 부수고 함장을 (갑판 위로) 끌어올렸다]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0032901070143015002

최광수병장과 함장 최원일을 법정에 불러내서, 사고직후 어느시점에-이를테면 갑판장이 휴대전화로 구조를 요청했다는 9시28분경인지-조명탄 몇발을 터트렸는지, 그리고 247초소병들한테는 해당 시간대 TOD상 "함수" 위치에서 조명탄 섬광을 목격, 청취했는지 증언을 청취해야할 것입니다.

해무때문에 보지못했다고 주장할 수도 없는 것은, 이미 247초소병들은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인근에서 백색섬광을 보았다고 보고(報告),증언했기 때문이며, 군과 재판부가 주장, 인용한 바 처럼 설령 조명탄 섬광 빛이 산란되었다손 치더라도 반드시 그 시간대에 조명탄 섬광을 -그것도 여러번에 걸쳐-목격, 청취했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미 군에서는 자충수를 두듯이, 247초소병들이 초소기준 방위각 170~180도에서 해군함정의 출현을 목격한 시각이 초병들이 증언한 9시30분경이 아니라 9시50분이라고 상황일지(日誌)에는 적혀있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247 초소병들이 9시30분경을 전후하여 생존자들이 쏘아올린 조명탄 섬광을 반드시 목격했어야할 이유는 충분한 것입니다.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1859


(여담)

우리는 또한 247초소병들이 9시23분에 목격 청취했다고 하는 두무진 돌출부 인근의 "낙뢰"(백색섬광과 꽝하는 소리) 자체도 제조되었을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수단에 의해 수면위에서 폭탄이 터지듯 백색섬광이 연출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아무튼 9시15분에 천안함에 최초상황-침수-이 발생한 이후-아니면 그 이전이든 -허술했긴 하지만 이미 사건 조작을 위한 움직임이 있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백령도에는 두무진이라는 지명을 쓰는 곳이 두군데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만약 그날 저녁 9시23분에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이 아니라, 백령도 서남방 두무진 인근에서 백색섬광과 꽝하는 소리가 발생했다면, 그야말로 천안함사건은 거의 완벽한 조작사건이 되었을 것입니다.

백령도 서남방의 두무진을 잘못 알아듣고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으로 알고서, "낙뢰"를 제조한 자들이 분명 있었을 것입니다. 저는 속초함 세력을 그 용의자로 보고 있습니다.

이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돌출부 인근에서 제조된 "낙뢰"가 없었다고 한다면, 과연 합조단과 군의 천안함 북 어뢰 폭침 주장이 가능했을까 하는 점을 생각해보면 이 "낙뢰"제조가 사건 조작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했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이 백령도 서북방에서 발생한 9시23분의 "낙뢰"는 하지만, 아래 mbc가 4월5일 공개한 군상황일지에서는 전혀 보고/진술된 바가 없음을 분명히 인식해야합니다.



위 mbc군상황일지 상 9시23분의 TOD녹화/근무병 폭음청취진술 대목은 <보고>사항이 아니라 <진술>사항임을 알 수 있습니다.

사고 당일 백령도 서북방 두무진 인근에서 9시23분에 발생한 "낙뢰" 가 mbc군상황일지에 전혀 취급되지 않았다는 것은 곧 천안함의 사고지점이 백령도 서방이 아니라는 소리인 것입니다

우리는 또한 추적60분에 출연해 진술해준 익명의 군관계자의 증언을 알고 있습니다. 즉 공식사고시각 즈음에 백령도 서남단초소병들이 "공식폭발원점"등에서 어떠한 진동이나 빛을 감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그 군관계자는 전해주었습니다.

천안함이 혹 버블젯 어뢰공격으로 두동강나든지, 아니면 잠수함과 충돌로 인해 두동강이 나든지, 함체가 두동강나는 소음을 감지하지 못할 수는 없는 법입니다. 백령도 <서남단> 초소병들이 그 저녁에..

백령도 서방 247초소병들의 증언은 천안함이 잠수함과 충돌해서 두동강날 때 발생할 수 있는 소음과는 전혀 다른 소리를 증언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247초소병들은 꽝하는 한번의 소리를 증언했을 뿐이며, 함체가 찢어지는 것 같은 소리를 들었다는 증언을 해준 바가 없습니다. 독고탁님의 사고 version에 의하자면, 백령도 247초소병들이 두무진 돌출부에서 들었다고 하는 소음(꽝하는 한번의 소리)이 잠수함과의 충돌음이 되는 것이지만, 백색섬광은 또 아무 관련이 없게 되는 문제가 있습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35665
IP : 49.246.15.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10716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5) 신상철 17203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17092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18201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0) 신상철 10165
40
60
07-13 13:35
52312
이런경우는 결핵이 아니라 암이지요 백프로가 그럴겁... 단 문 짱 1
0
0
10-23 18:37
52311
암이 더 확실해지네요 ㄴ 단 문 짱 1
0
0
10-23 18:36
52310
기침가래도없고,가래결핵균도없어도 결핵환자하하듯이... 단 문 짱 2
0
0
10-23 18:34
52309
기침,콧물도 없는데도 감기환자라 할 수 잇겠네요 단 문 짱 3
0
0
10-23 18:33
52308
결핵환자중 증상이없어도 60프로 결핵으로 단 문 짱 2
0
0
10-23 18:32
52307
약은 처방안해주고요 결핵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으라고... 단 문 짱 2
0
0
10-23 18:26
52306
가래에서 결핵균이 안나오고 결핵유전자검사가 결핵... 단 문 짱 2
0
0
10-23 18:23
52305
다른검사에서 결핵균이안나오고,유전자결핵균만나왔다... 단 문 짱 2
0
0
10-23 18:20
52304
환장하네 결핵 단 문 짱 2
0
0
10-23 18:19
52303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9 강명구 28
0
0
10-23 13:55
52302
[KAL858기 사건 30주기] ⑨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1) 신성국 74
5
0
10-23 13:48
52301
조원진의원 단식과 호화만찬!!!!!!!!!!!!!!!!!! (2) 남도정식~~~~ 166
10
0
10-23 12:13
52300
보신탕을 좋아는 하지만 미친개나 사람을 죽인개는 좀 (1) 마파람짱 30
0
5
10-23 11:17
52299
미친개한테는 역시 몽둥이가 약이다가 정답이야 (2) 마파람짱 31
0
10
10-23 10:50
52298
햇빛정책은 페기처분혀야지 워떡허것어 (2) 마파람짱 33
0
5
10-23 10:30
52297
숙의민주주의 무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과 요구... (1) 아이엠피터 128
5
10
10-23 08:23
52296
~~반항하고 말 안 듣는 천방지축인 아이들 어쩌지?~~ (2) 시골길 55
0
5
10-23 06:03
52295
다시 켜진 광장의 촛불, 이번 타킷은 이명박 (2) 임두만 129
0
0
10-23 05:30
52277
민주공화정의 노둣돌-선관위 선거관리업무를 정성화하... almani 41
0
0
10-22 19:25
52276
5년*12*300*10 = 18조 - ㅋㅋㅋ 단가 40
0
0
10-22 17:39
52229
성경 왈 “최시원의 미친개는 죽여야 한다!!” (1) 성경학자 162
10
0
10-22 11:46
52228
'청빈'속에 감춰진 한경직 목사의 검은역사 (1) 놀렐루야 166
10
0
10-22 08:18
52227
또 감리교 감독회장 수억 금권선거 일파만파~~ (1) 현금 박치기 148
10
0
10-22 07:56
52226
존경하는 운영자님 (1) 긴 휴식~~~~~ 194
15
0
10-22 05:58
52197
바른당+국민당은 호남을 버리는게 아니라 지역주의 탈... (1) 마파람짱 115
0
0
10-21 19:51
52128
내로남불 조희연 (1) 조희연 126
5
0
10-21 07:32
52095
도대체 새얼사기극 관여인원 총 숫자가 얼마나 될까 (1) 사기민국 157
0
0
10-20 21:10
52094
딱 보아하니 민주정부가 몇십년은 갈거 같다 시발 (1) 마파람짱 163
0
0
10-20 21:03
52093
세월호는 발생 대처 후속처리등 납득이 전연 안되는 ... 마파람짱 98
0
0
10-20 20:41
52089
천안함-공부합시다(함수 표류도) (1) 正추구 177
0
0
10-20 18:55
52088
‘국정원은 내놔라, 내파일’ 운동이 필요한 이유! (1) 프레시안 361
10
0
10-20 14:33
52086
원전건설 재개는 문제인의 래임덕 시작 (1) 재미호남향우... 139
15
0
10-20 14:23
52083
[KAL858기 사건 30주기] ⑧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1) 신성국 374
5
0
10-20 13:42
52082
축구연맹 네이버에 청탁 (1) 히딩크 103
5
0
10-20 12:49
52081
이재명 네이버가 낸 기부금 30억 전용 적폐개새끼네 115
10
0
10-20 12:45
52080
원전재개에서 또 드러난 죄이니의 뒷다마 사기수법 죄이니족 113
15
0
10-20 11:14
52079
방문진의 정상화, 공영방송 정상화에 대한 기대 (1) 권종상 352
5
10
10-20 09:08
52078
노벨경제학상까지 받은 ‘사회적경제’ 비난한 ‘장제... (3) 아이엠피터 444
0
5
10-20 08:55
52077
세월호의 진실등 팩트아닌 썰은 그저 마녀사냥 놀음이... (1) 마파람짱 130
5
0
10-20 06:38
52076
사랑이라는 이유로 (1) 정자와기자사... 124
0
0
10-20 06:17
52074
문제인 쌩까는 트럼프 (2) 바보아엠피터 141
15
0
10-20 05:19
52073
좌파들의 한미 fta 삽질 (1) FTA 98
25
5
10-20 01:09
52027
이사장이나 되가지고 경찰이나 검찰에 신고해 이사장대변인 92
0
0
10-19 21:31
52026
경찰청장, 어디 이사장이 생명의 위협을 느낀단다 - ... ㅋㅋ 89
0
0
10-19 21:29
52002
홍준표 박전대통령 출당시킨다고?? 니 그러면 안돼!!... (1) 태극기 부대 ... 119
0
0
10-19 20:24
51991
[신간소개] 1983 버마 - 강진욱 著 (연합뉴스 부국장... (1) 편집국 709
10
0
10-19 19:56
51990
신상철, 국방장관에 “천안함 교신·항적 공개해달라... (1) 미디어오늘 279
10
0
10-19 18:26
51988
강경 족깔축제헌다 지구를 지키는 지구대색들도 가것... 마파람짱 100
0
0
10-19 14:58
51987
하늘(민심) 도둑이 들었다-선거 전에 투표수 만들었다... (1) almani 133
0
0
10-19 14:26
51986
좌좀들의 이중성 (1) 내로남불 116
10
0
10-19 13:51
51985
[KAL858기 사건 30주기] ⑦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신성국 295
10
0
10-19 10:02
51984
세월호가 뜨고 박그네 구속이 연장되고 (1) 마파람짱 155
0
0
10-19 09:58
51983
똑같은 1박2일 방한, 문재인 홀대론 강조하는 언론 (2) 아이엠피터 355
10
5
10-19 09:20
51982
동영상: 위에는 김정일-김정은, 아래는 김삼환-김하나 (1) 세습왕국 223
10
0
10-19 03:18
51981
언론개혁: 장자연 사건과 김대중 고문의 회한 (1) 적나라한 276
10
0
10-19 00:12
51980
홍준표 대표님 박전대통령 출당은 천부당 만부당하옵... (2) 백두대간인 140
0
0
10-18 21:03
51911
획기적인 암치료제는 이미 개발 되어있다 (1) 적극홍보 188
0
0
10-18 18:30
51910
헌법재판관 파면은 국회가 가진다. 110
0
0
10-18 16:40
51909
정의 승리 !!! 정의승리 114
0
0
10-18 16:40
51906
다시 한 번 법무부의 탈검찰화를 주장한다 (4) 박찬운 351
0
0
10-18 15:54
51905
어른스럽지 못한 미국 CNN과 영국 GUARDIAN지 (1) Kwonjongsang 194
10
0
10-18 14:04
51904
한반도가 ‘카드 게임’ 테이블인가? (3) 프레시안 402
0
0
10-18 12:04
51903
‘다스’ 주인 찾기가 그렇게 어렵나요? (5) 아이엠피터 505
20
15
10-18 09:49
51888
~~독서의 계절이다~~ (2) 시골길 144
0
0
10-18 08:20
51887
좌좀들을 위한 말씀 (1) 딸라때기 151
10
0
10-18 06:12
51886
전여옥이 박근혜 확인사살!! “두 번 속으면 바보” (2) 빼박증거 308
15
0
10-18 05:27
51885
자한당 바른정당 자칭 보수우파는 가짜우파로 친일파 ... (2) 진짜우파 151
0
0
10-17 21:54
51884
이명박그네 훔친돈받고 편드는 자한당 바른정당 쓰레... (3) 진짜보수 181
0
10
10-17 21:43
51850
[KAL858기 사건 30주기] ⑥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2) 신성국 414
5
5
10-17 17:00
51849
박근혜, 당신은 아직도 어른이 되지 못했다 (4) 권종상 464
0
20
10-17 13:18
51848
화보: 메가톤급 폭로에 바기측 초상집 분위기~~ (2) 다가온 심판 390
15
0
10-17 13:03
51847
선거마다 납품받은 투표수로 득표수를 배당한 선관위... almani 158
0
0
10-17 13:01
51846
가짜 뉴스 때문에 영국 대사에게 망신당한 ‘홍준표’ (1) 아이엠피터 457
0
10
10-17 10:26
51845
헌재는 야당의 추천을 받아 9인체제를 완료하기 바란... (1) 173
0
0
10-17 08:10
51844
'노무현 대통령 일가 640만 달러 의혹' 검찰 수사 착... (3) 부엉이바위 264
35
0
10-17 02:01
51843
송영무 국방장관께 드리는 공개 서한 (6) 신상철 620
15
5
10-16 22:53
51825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최초보고, 왜 10시라고 우겼나 (3) 미디어오늘 564
5
5
10-16 15:05
51824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8 (1) 강명구 315
0
0
10-16 14:01
51823
반헌법행위자 김진태 ‘헌법재판소 자체가 없어져야 ... (4) 아이엠피터 418
5
10
10-16 09:34
51821
화보: 때려잡자 수구꼴통! 무찌르자 적폐세력! 이룩하... (5) 김종필 증언 636
10
0
10-16 04:06
51820
♦때려잡자! 단' 문' 짱'!♦ (2) 서프정화! 314
15
0
10-16 00:54
51818
자한당, 경북인들이 슬퍼하지 않을까 하노라 (1) ㅋㅋ 176
0
0
10-15 22:04
51817
세월호 학살범 이 사진 속에 있다.. (1) 우씨젯 299
0
0
10-15 21:44
51680
宇宙自然 毁損(훼손)造作(조작).보구자 지구과학 보구자와 192
0
0
10-15 12:34
51677
황교안 간증집회- 증말 웃기는 짬뽕이네!!!!!!!!!!!!!... (1) 코메디야~~~~ 367
10
0
10-15 12:23
51671
(금문18)선거판에서 살아 남기-선거 전에 당선득표수... (1) almani 186
0
0
10-15 11:58
51667
흔한 문재인 지지자 (1) 우리이니 274
20
0
10-15 10:50
51666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17 (1) 강명구 335
0
0
10-15 10:34
51665
적폐세력의 마지막 발악하는 손주 (2) 늘도청호흡지... 247
5
0
10-15 06:40
51614
문빠들아 농담하나 들어볼래 (1) 발음만좋은년 393
35
0
10-14 03:44
51613
괌 한인판사부부 으스대다 미국경찰에 괘씸죄!!!!!!! (3) 적페청산~~~~ 403
10
5
10-14 03:40
51612
▲공지▲단’문’짱’, 니 밥은 묵고 다니냐? (2) 도배 마무리 340
20
0
10-14 00:02
51611
개가 인간을 재판하는 통한의 세월 (1) 340
10
5
10-13 23:34
51610
세월호 두라에이스에 몰래 탄 이스라엘 모사드 대원.. 우씨젯 406
0
0
10-13 22:05
51609
자한당, 자꾸 그러면 네들 버린다. 216
0
0
10-13 21:12
51608
하야하라고 했다. (1) 신사 235
0
0
10-13 21:06
51607
남자하고 싸우지 말라고 했다. 신사 222
0
0
10-13 21:06
51578
[KAL858기 사건 30주기] ⑤ 만들어진 테러범 김현희 (1) 신성국 669
0
0
10-13 16:16
51577
<조선일보>의 문재인 비판, 공허하기 그지없다 (2) 프레시안 648
5
0
10-13 14:55
51576
여론조사 조작 들통남 ㅋㅋ (1) 와이리좋노 335
0
0
10-13 14:12
51575
갤럽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73%···2주새 8%p ↑↑... (1) 와 이리좋노 398
20
5
10-13 11:24
51574
30분의 차이, 304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2) 아이엠피터 777
10
10
10-13 09:29
51573
새얼호는 사고시간 조작 하나만으로 사기극 증명된다 (1) 조도 320
0
0
10-13 04:06
51572
대학원생 등골빼는 논문심사료-신과대가 제일 악랄!!!... (1) 철저해부 374
20
0
10-13 03:34
51571
~~싸이코패스사건들 어금니아빠 법정에도 존재함~~ (2) 시골길 280
0
0
10-13 03:23
51570
나라가 들썩#박근혜 세월호 문서들 조작들통~# (1) 박통 클났다 409
25
0
10-13 00:27
51567
세월호 학살 이 사람만 찾으면 끝난다.. 우씨젯 344
0
0
10-12 22:52
51566
!!긴급특보!! CNN 뉴스 '사라진 세월호 난간' 공개.. 우씨젯 397
0
0
10-12 22:38
51565
!!긴급특보!! CNN 뉴스 보도 세월호 학살의 범인 공개... 우씨젯 313
0
0
10-12 22:36
51491
천안함 침몰사고 관련 정보공개청구 (5) 신상철 831
30
0
10-12 11:36
12345678910 ..47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