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사람답게 살지는 못할 망정 짐승이 되지 맙시다
  번호 131458  글쓴이 박한표  조회 1197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4-1-11 14:07 대문 0

사람답게 살지는 못할 망정 짐승이 되지 맙시다
(WWW.SURPRISE.OR.KR / 박한표 / 2024-01-11)


인문 운동가의 인문 일지
(2024년 1월 5일)

말은 참 중요하다. 특히 지도자는 말을 더 조심해야 한다. 연초부터 아무 말 잔치에 야당 대표가 죽을 뻔한 타살 사건이 있었다. 그 말은 이 거다.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을 반드시 타파하겠다.” 이 말은 사용된 용어를 잘 모르고 그냥 뱉아낸 거다. 이 말은 그 카르텔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라는 거다. 그래 이  메시지는 '분노와 증오와 혐오를 권하는 사회'를 만들고, 살해 테러가 나오는 거다.

‘패거리’의 ‘패(牌)’를 낮잡아 부르는 말로, ‘차별과 비하, 적대의식'이 담긴 비속어이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무리, 대개 나쁜 뜻으로 쓰이는 비속어이다. 신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이준석은 “권력만 노리고 달려가는 패거리 권력 카르텔이 자신들이 뜻하는 대로 안 되면 상대를 패거리 카르텔로 지목하고 괴롭힌다. 이 모든 걸 바로 잡을 방법은 정치 세력의 교체”라고 말했다. 틀린 말이 아니다. 오히려 '이념 팔이를 하면서 이권을 챙기는 관변 단체들이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에 더 가깝다고 볼 수 있다.

인문 운동가의 눈에 카르텔이라는 원리 의미를 모르고 막 사용하는 것 같다. 내가 좋아하는 역사학자 전우용 교수가 카르텔에 대해 잘 설명하였다. 카르텔이란 원래 시장에서 우월적 지위를 가지 기업들 간의 ‘경쟁 방지 또는 완화를 위한 신사협정’을 말하는 거다. 카르텔이라는 말 대신에 협정이라고 해야 더 사람들이 잘 알아듣는다. 노동자나 농민들은 서로 단결해서 ‘조합’을 만들 수 있을 뿐, ‘카르텔’을 만들 수 없다. ‘마약 카르텔’은 마약을 생산 하고 공급하는 자들 끼리의 협정이지, 마약 소비자들이나 마약 원료 재배자들의 협정이 아니다. 카르텔의 의미를 확장하더라도 본래 의미에서 벗어날 수 없다.

오히려 우리 사회는 다음과 같은 카르텔이 독버섯처럼 자라고 있다.
   - 법률 적용과 해석권을 독잠하고 법률 시장을 전면 장악한 ‘법조 카르텔’
   - 거대 신문과 종편을 장악하고 여론을 주도하는 ‘언론 카르텔’
   - 의료시장을 독점하고 의대 입학정원까지 통제하는 ‘의료 카르텔’

왜 이렇게 따지냐 하면, 문해력이 부족하면, 자신의 생각을 강요당하기 때문이다. ‘위험한’ 신년사에 담긴 앞의 말은 자기를 반데하고 비판하는 사람들을 공격하라는 자기 지지세력을 향한 선동이기 때문이다. 언젠가, 그는 자기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에게 ‘공산전체주의 세력’, ‘반국가 세력’이라는 터무니 없는 이름을 붙인 적이 있다. 올 초에는 그들을 다시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로 규정하고 있는 거다.

더 심각한 것은 ‘언론 카르텔’이다. 그들은 국민들을 인간으로 보지 않는다. 다만 고객이다. 클릭하기를 바라는 고객들이다. 돈, 아니 떡고물만 보는 거다. '국민통합의 정치’를 하지 않고, ‘편 가르기 정치’를 한다며 맹비난했던 ‘언론 카르텔’은 지도자가 국민의 마음 속 내부에 자기 마음 대로 ‘적’을 지정하고, 그 ‘적’을 타도, 타파, 척결하겠다는 의지를 저속한, 아니 사용된 어휘가 틀린 언어로 표현하는 데도 칭송 일색이다.

수치, 창피함을 모른다. “지치득거(舐痔得車)”라는 말이 있다. 직역을 하면 남의 치질을 핥아주고 수레를 얻는다는 뜻이다. 이는 목적을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을 비유적으로 말하는 거다. 이 말은 <<장자(莊子)>> 외편 <열어구(列禦寇)>에 나오는 말이라 한다. 송(宋)나라 사람 조상(曹商)이라는 자는 송나라 왕을 위해 진(秦)나라에 사신으로 갔다. 그가 떠날 때는 몇 대의 수레를 받아갔으나, 진나라 왕이 그를 좋아하여 수레 백 대를 더해 주었다. 그가 송나라로 돌아와 장자를 보고는 말했다. “대저 궁색한 마을의 뒷골목에 지내면서 곤궁하여 짚신이나 삼고 비쩍 마른 목덜미에 누렇게 뜬 얼굴로 사는 짓은 내가 잘 하지 못하오. 하지만 만승(萬乘)의 임금을 한번 깨우쳐서 백 대의 수레를 얻어내는 것은 내가 잘 하는 일이오.” 장자가 말했다. “진나라의 임금이 병이 나서 의원을 불렀다오. 종기를 터뜨려 고름을 짜낸 자는 수레 한 대를 받았고, 치질을 핥은 자는 수레 다섯 대를 받았다오. 치료가 더러울수록 더 많은 수레를 받은 것이오. 그대는 그의 치질이라도 고쳐준 것이오? 어떻게 해서 그 많은 수레를 받은 것이오? 썩 물러가시오.”

한 마디로 온갖 아부를 하며 치졸하고 졸렬하게 자신의 이득을 얻을 때 쓰는 말이다. 언론이라는 본연의 직무를 망각하고 철저하게 찌라시 행태를 보이며, 더럽고 더러운 위정자의 비위를 맞추는 기사를 쓰는 쓰레기 집단들로 내 눈에 비친다. 이런 집단은 정의도 진실도 없다. 오직 본인들의 이득을 위해 온갖 쓰레기 짓을 일삼는다. 사회를 시궁창으로 만드는 집단이고, 공정해야 할 법과 원칙을 유린하는 데 앞장서는 집단이다.

국가 지도자가 국민의 일부를 ‘적’으로 규정하는 것이 국가 공동체를 얼마나 심각하게 훼손하고 어떤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지 모르는 집단이다. 내 생각으로는, 오히려 그들이 저속하고 파괴적인 굥의 발언을 칭송하는 것은, 이 정권이 법조 패거리와 언론 패거리의 제휴로 만들어졌기 때문으로 본다. 이제까지 언론 카르텔은 언제나 부패한 기득권 패거리들의 동맹이자 나팔수였다.

실제로 ‘이권, 이념에 기반을 둔 패거리 카르텔을 반드시 타파하겠다’고 선언한 그 다음 날, 부산에서 이렇게 세뇌된 ‘외로운 늑대'가 야당 대표의 목을 살해할 목적으로 칼로 목을 찌르는 사건이 터졌다. 사회가 이런 식으로 퇴행하면, 사람들의 심성, 아니 인간성도 퇴행한다. 해방 후, 서북청년단원들이 무고한 양민을 학살하고 나서 '대한민국 만세’를 외치던 장면이 다시 눈 앞에 펼쳐지는 듯하다. 우리 사회 전체가 그 야만과 광기의 시대로 다시 되돌아 가고 있는 듯 해서 끔찍하다. 그럴수록 인문 운동가의 노력이 더 필요한 시대라 생각 잠을 이룰 수 없다.

전우용 교수는 “이젠 ‘사람답게 살지는 못할 망정 짐승이 되지 맙시다’라는 호소도 때늦은 듯하고”, 짐승처럼 살지 언정 악귀가 되지 말자고” 했다. 언젠가 그가 말한  ‘악귀(아귀) 이야기”를 다시 소환한다. 물고기 중에 아귀라는 게 있는데, 본래 ‘굶어 죽은 귀신 또는 굶주린 귀신’이란 뜻이다. “왜 그런 이름이 붙었냐 하면 이제 생선은 대가리라 그러는데, 물고기는. 그 다음에 입이라고 안 하고 아가리라고 그래요. 대가리의 대부분은 아가리가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사고 기능은 없고 탐욕 기능만 있는 거죠. 그러니까 이런 좀 동물처럼, 이런 물고기처럼 이익만 된다면 어떤 사고 기능이 마비된 채 자기가 과거에 무슨 말을 했는지 조차 잊어버리는 또는 자기가 어떤 주장을 지지했는지 조차 잊어버리는 그런 사람들이 있는데”, 그렇게 작동하기 때문이라는 거다. 그래 이런 글이 나온다. “일본의 #후쿠시마 #핵폐기수 해양 투기에 반대하는 사람들은 반국가세력”이라고 주장하는 자가 매우 많습니다. 일본의 ‘反 환경적, 反 생명적 행위’에 반대하는 게  대한민국에 대한 ‘反 국가 행위’라는 생각은 ‘일본인’도 못합니다. ‘사람’은 결코 이런 생각을 할 수 없습니다. ‘짐승만도 못한 놈’이나 ‘악귀 같은 놈’이라는 말이 괜히 생긴 게 아닙니다.”(전우용)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 이상국

오늘은 일찍 집에 가자
부엌에서 밥이 잦고 찌개가 끓는 동안
헐렁한 옷을 입고 아이들과 뒹굴며 장난을 치자
나는 벌 서듯 너무 밖으로만 돌았다
어떤 날은 일찍 돌아가는 게
세상에 지는 것 같아서
길에서 어두워지기를 기다렸고
또 어떤 날은 상처를 감추거나
눈물자국을 안 보이려고
온몸에 어둠을 바르고 돌아가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는 일찍 돌아가자
골목길 감나무에게 수고한다고 아는 체를 하고
언제나 바쁜 슈퍼집 아저씨에게도
이사 온 사람처럼 인사를 하자
오늘은 일찍 돌아가서
아내가 부엌에서 소금으로 간을 맞추듯
어둠이 세상 골고루 스며들면
불을 있는 대로 켜놓고
숟가락을 부딪치며 저녁을 먹자

한가한 연초의 틈을 타고,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계의 거장 켄 로치(Ken Loach) 감독의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봤다. 사람보다 원칙이, 배려보다는 절차가 우선인 현실에 화가 난, 주인공 다니엘은 잠시 화를 식히기 위해 다른 곳을 바라보다가, 그곳에서 케이티 가족을 마주친다. 케이티는 두 아이를 홀로 키우는 미혼모였으며, 그녀 또한 관공서 측의 관료적 일 처리에 분노하고 있었다. 이를 목격한 다니엘은 케이티를 돕기 위해 함께 분노하며 관공서의 직원과 맞서 싸운다. 비합리적 원칙만을 강조하는 직원과 복지제도의 사각지대, 그리고 디지털 시대에서 소외 당하는 디지털 취약계층에 대한 무언의 협박이 그들을 궁지로 몰아 놓고 있었다. 그들은 나는 한 사람의 시민,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원한다며, 이렇게 서로 다독인다. “사람이 자존심을 잃으면 다 잃는 거요”

인상적이고, 마음이 뭉클했던 장면은, 답답한 현실에도 할 수 있는 게 없던 주인공 다니엘이 스프레이로 센터 벽면에 다음과 같은 문장을 쓸 때였다. “나는 다니엘 블레이크. 굶어 죽기 전에 항소 요구를 받아들여라”. 이에 지나가던 행인들은 멈춰 서서 그에게 열렬한 지지와 격려의 박수를 보냈 다. 이후 그는 질병 수당 자격심사 문제에 대한 항고를 신청하러 갔으나, 결국 항고 재판에 참여하기 직전 심장마비로 쓰러져 목숨을 잃게 된다. 다니엘의 승소를 누구보다 기원 했던 케이티의 울부짖는 목소리와 함께 영화는 끝이 난다. 다음의 영화의 끝 장면으로, 재판에서 다니엘이 전하려 했던, 그러나 끝내 전하지 못했던 메시지다.

“나는 의뢰인도 고객도 사용자도 아닙니다. 나는 게으름뱅이도 사기꾼도 거지도 도둑도 보험번호 숫자도 화면속의 점도 아닙니다. 내 이름은 다니엘 블레이크입니다. 나는 개가 아니라 사람입니다. 그렇기에 내 권리를 요구합니다. 나는 요구합니다. 당신이 나를 존중해 주기를. 나는 한 명의 시민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닙니다.”  며칠 동안, 내 귀에 “나는 개가 아니라 사람입니다”라는 대사 떠나지 않았다.

복지는 모든 사람들이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도록, 그리고 각종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존재하는 시스템이다. 그러나 이들은 그들의 처절함을 ‘스스로’ 증명해 내지 못하면서 국가로부터 최소한의 존엄성마저 보장받지 못했다. 선택을 받지 못한 그들에게는 복지도, 생존도, 인간의 존엄성도 없었다. “코코넛과 상어 중 뭐에 사람이 더 많이 죽 게?”라는 다니엘의 질문에 며칠 동안 고민하던 케이티의 아들 딜런은 “코코넛이에요”라 답했다. 다니엘과 딜런이 떠올렸던 코코넛과 상어는 무엇이었을까. 코코넛은 복지제도의 모순과 오류들을 뜻한 것 아닐까. 희망을 줄 것처럼 달콤해 보였던 코코넛이 상어와 같은 가난과 빈곤의 위협보다 더욱 위험해 보이는 현재, 오늘도 다니엘들은 또다시 코코넛에 희망을 건다.

“인간과 인간이 만나는 것을 방해하고, 차단하는 시스템. 그 어리석고 잔인한 시스템 속에서 떨어져 나가는 사람들. 그리고, 그렇게 밀려난 사람들이 서로의 어깨를 부축하며 살아가는 모습들.  나만 바보 같아서, 재수없어서 힘들었던 게 아니란 사실을 켄 로치가 등 두드리며 말해준다. “너의 잘못이 아니야.” 이건 다니엘이 캐시에게 한 말인 동시에 감독이 관객들에게 건네는 말이다. 켄 로치가 우리 편이라 다행이고  칸느영화제가 이 영화에 황금종려상을 줘서 고맙다. “당신이 우리가 힘들 때 도와주었는데, 왜 우린 당신이 힘들 때 도울  수 없는 거죠?” 아이가 상처받은 다니엘에게 말한다. 도움을 주고,  도움 받으면서 우린 강해지고 뜨거워진다. 로봇이 되어버린 인간들의 세상에서 살아남은 뜨거운 인류가 손을 잡을 시간이다.” 목수정 작가의 담벼락에서 읽은 거다.

지난 연말 연휴부터 김기현 교수의 <<인간다움>>(21세기북스)을 읽고 있다. 잘 정리하여 공유할 생각이다. 이 책은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구성 요소와 형성 과정, 인간 본질을 탐구하고 있다. 저자는 “현대인들은 인간다움에 대한 인지부조화의 상태에 놓여 있다”고 진단한다. 사람들은 환경 변화나 경제적 측면에 관심이 쏠려 있지만, 인간 내면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빈약하다는 것이다. 저자는 인간다움의 핵심 가치로 공감, 이성, 자유(자율)를 꼽고, 이 세 가지를 축으로 현실에서 구체화한다고 말한다. 인간다움은 ‘공감을 연료로 하고, 이성을 엔진으로 하며, 자유로써 규범을 구성하는 성품'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서양 역사를 통해 이러한 요소가 문명의 형성과 함께 잉태되고, 인류 자산으로 자리 잡는 과정을 추적한 후, 인간다움은 귀중한 자산이라며 “인간다움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느냐에 따라 미래 사회의 모습이 달라진다”고 강조한다.

박한표

프랑스 파리 10대학에서 박사를 받고 국내에 들어와 대전 알리앙스 프랑세즈, 프랑스문화원장을 하다가 와인을 공부하였습니다. 경희대 관광대학원에서 강의를 하며, 또한 와인 및 글로벌 매너에 관심을 갖고 전국 여러 기관에서 특강을 하고 있습니다, 인문운동가를 꿈꿉니다. 그리고 NGO단체 대전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하다 그만두고, 지금은 인문운동에 매진한다. 그러다가 최근에는 마을 활동가로 변신중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1458
최근 대문글
- 임두만
- kenosis
- 청년의사
- 권총찬
- 신상철
IP : 517.134.5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75733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535053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60975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517813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81014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5183
5
25
04-03 20:17
131498
총선 D-49 여야 지지율 팽팽...투표의향 與 우세 승리... 임두만 40
0
0
02-23 09:12
131497
“의대교육 질 저하 없다? 우리 병원 와보라” 캐나다... 청년의사 71
0
0
02-22 10:12
131496
[만평] 끔찍한 가족 권총찬 106
0
0
02-21 13:18
131495
[신상철TV] 2024 의료대란 원인진단 집중해부 신상철 107
0
0
02-21 13:13
131494
문재인이 참회해야 하는 이유 kenosis 84
0
0
02-21 08:10
131493
이강인과 국가적 정신질환 kenosis 27
0
0
02-20 09:39
131492
윤석열과 신천지의 연결고리들, 이세창과 이영수 kenosis 18
0
0
02-20 03:39
131491
왜 ‘바람’이 ‘바라봄’과 연결될까? (1) 박한표 153
0
0
02-19 13:06
131490
尹 직무수행평가, 긍정 33% 부정 58%...정당지지 國 3... 임두만 155
0
0
02-19 08:57
131489
Reset 조국(祖國) (3) kenosis 42
0
0
02-17 06:10
131488
[만평]한국의봄 권총찬 296
0
0
02-16 09:35
131487
우리는 지금 인간의 정의가 도전 받으며, 인간 다움을... 박한표 281
0
0
02-16 08:55
131486
[두꺼비의 노변정담] 군인과 검사, 그리고 정치 두꺼비 298
0
0
02-15 09:28
131485
[신상철TV] 4월총선 지각변동, 개혁신당 · 조국신당 ... 신상철 328
0
0
02-14 11:08
131484
물극즉반(物極必反): ‘어떤 일이든 극에 달해야 반전... 박한표 360
0
0
02-13 09:04
131483
문재인의 참회록 kenosis 53
0
0
02-10 15:26
131482
우리는 분노한다. kenosis 46
0
0
02-10 05:18
131481
‘디올백’을 ‘파우치’로 만든 KBS...‘죄송’소리 ... 임두만 493
0
0
02-08 15:11
131480
[신상철TV] 김경율 사퇴의 배경-J. 앙투아네트의 저주... 신상철 526
0
0
02-07 12:40
131479
꽃, 비싼게 꽃이다. kenosis 37
0
0
02-07 08:27
131478
이재명의 결단은 촛불의 점화(點火)이다. kenosis 50
0
0
02-05 15:06
131477
정당 지지도, 민주당 35% 국민의힘 34%...이낙연·이... 임두만 547
0
0
02-05 14:29
131476
檢, ‘디올백‘’건넨 최 목사, ‘주거침입’ 수사 착... 임두만 624
0
0
02-02 16:29
131475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④ 김종익 619
0
0
02-02 15:28
131474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맹세 지켜라 kenosis 59
0
0
02-01 05:53
131473
[신상철TV] [尹·韓갈등?] 본질은 김건희 특검 신상철 649
0
0
01-31 11:01
131472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③ 김종익 675
0
0
01-30 09:00
131471
[전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인터뷰 : 한반도 위기... 한겨레 740
0
0
01-29 09:52
131470
윤대통령 직무수행 긍정평가 31% 부정평가 63%...부정... 임두만 683
0
0
01-29 09:02
131469
진보의 균열과 진보대연합의 마지막 기회 kenosis 54
0
0
01-28 09:46
131468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② 김종익 787
0
0
01-26 08:01
131467
민주당의 좁쌀정치와 그 대안 kenosis 817
0
0
01-25 06:36
131466
[신상철TV] [용산 vs HDH] 충돌? 짜고 치는 고스톱 신상철 838
0
0
01-24 13:23
131465
[데스크에서] 尹-韓 대립, ‘짜고치기’ 일 것... 성... 임두만 894
0
0
01-23 08:59
131464
대통령 경호처 강성희 의원 제압사건, 연초 정치권 최... 임두만 991
0
0
01-19 09:23
131463
[신상철TV]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대만의 수개표 방... 신상철 1053
0
0
01-17 14:18
131462
자연처럼 서두르지 않고 자신에게 맞는 적당한 자세와... 박한표 1043
0
0
01-17 08:12
131461
식민지주의자는 누구인가? ① 김종익 1120
0
0
01-15 10:59
131460
[성명] 정치테러 빌미로 공권력 남용 인권 탄압 자행... 민형배 1086
0
0
01-15 08:52
131459
거짓말로 국가와 국회, 국민을 속인 신원식을 파면하... 고상만 1178
0
0
01-12 10:50
사람답게 살지는 못할 망정 짐승이 되지 맙시다 박한표 1198
0
0
01-11 14:07
131457
가자 전쟁의 내러티브와 프레임 씌우기 게르만 호흐 1188
0
0
01-11 10:14
131456
[신상철TV] 야당대표 살해미수사건 신상철 1218
0
0
01-10 11:07
131455
인간이란 무엇인가 김종익 1220
0
0
01-09 09:47
131454
또 다른 1명의 이재명 대표 암살 공범에 대한 글입니... 아고라 50대... 72
8
0
01-08 16:09
131453
[칼럼] ‘포털 다음’ 뉴스검색 변경, 尹정권 新언론... 임두만 1237
0
0
01-08 10:08
131451
[칼럼] 이재명 테러에서 보여준 천박한 보수 심춘보 1344
0
0
01-05 09:39
131450
이 인륜人倫의 나락에서 ② 김종익 1375
8
0
01-03 09:35
131449
[신년칼럼] 이낙연 신당은 역사의 선순환이 아니다 임두만 1425
0
0
01-02 09:42
131447
한국갤럽. 尹 12월 평균지지율 31%...재임 20개월 평... 임두만 1448
0
0
12-31 08:58
131446
청룡의 기운과 무탐진치(無貪瞋癡) 무심지생 100
0
0
12-30 17:12
131445
국회, 김건희 특검법과 대장동 특검법 가결 사람일보 1478
0
0
12-29 11:08
131444
이 인륜人倫의 나락에서 ① 김종익 1510
0
0
12-29 09:45
131443
[신상철TV] [수개표] 전자개표기 없애지도 않고, 내년... 신상철 1586
0
0
12-27 10:29
131441
윤석열 대통령은 DJ다큐영화 ‘길 위에 김대중’이라... 이윤선 1577
0
0
12-26 09:53
131440
“김건희는 특검하고 윤석열은 탄핵하라!” 사람일보 1595
0
0
12-25 09:55
131438
[신상철TV] [검찰공화국] 턴다! 나올 때까지 신상철 1730
0
0
12-20 10:22
131436
“공정과 상식이다 김건희를 특검하라!” 시람일보 1734
0
0
12-18 09:03
131435
천안함 TOD로 사기 쳤던 방법(사진 13 ~ 20 추가 업글... (1) 천안함 필기1 1962
0
0
12-17 23:34
131434
尹 지지율 지속하락, 긍정 31% 부정 62%...정당지지도... 임두만 1763
0
0
12-15 15:35
131433
왜 하마스는 이스라엘을 공격하는 데까지 이르렀을까?... 김종익 1801
0
0
12-15 09:03
131430
양정철과 나, 적인가 동지인가? kenosis 123
0
0
12-14 05:09
131429
[신상철TV] Sisa Issue 김건희 특검 받을까? 신상철 1860
0
0
12-13 12:25
131428
벌초야~22 CHT-02D명칭 (1) 아이에스2 142
0
0
12-12 19:12
131427
벌초야~21 최원일블로그 (2) 아이에스2 223
0
0
12-12 19:00
131426
천안함, 언론 3단체의 허술함과 그들의 미숙 천안함 필기 2010
0
0
12-12 12:49
131425
왜 하마스는 이스라엘을 공격하는 데까지 이르렀을까?... 김종익 1791
0
0
12-12 07:58
131424
내년 총선 결과 기대, ‘여당 다수 당선’ 35%, ‘야... 임두만 1798
0
0
12-11 09:13
131423
[탄소중립 기획특집] 대한민국은 소각공화국 ① 편집국 1827
0
0
12-08 17:38
131422
신원식 국방장관의 박격포 오폭 사건 고상만 1821
0
0
12-08 09:12
131420
자승 친동생= (주)정의 이사 (주)정의 소재지=이재용 ... (1) 박형국 138
8
0
12-08 03:53
131419
[신상철TV] 25억 vs 2백만 신상철 1851
0
0
12-06 14:00
131418
전 세계는 지금 아랍에미레이트 COP28에 집중 편집국 1702
0
0
12-06 10:51
131417
역시 이재명은 한낱 이재명에 지나지 않는 것인가? kenosis 107
0
0
12-06 08:51
131415
[데스크의 窓] 대통령실은 ‘김건희 여사 디올백 사건... 임두만 1811
0
0
12-01 08:57
131414
[신상철TV] 부산 EXPO유치실패 신상철 1859
0
0
11-29 13:00
131412
갤럽조사 민주당 지지율, 국민의힘에 역전...민주 35%... 임두만 1916
0
0
11-24 14:38
131411
박대용과 강진구를 도와 주십시요 kenosis 186
0
0
11-23 02:46
131410
자유와 관용을 둘러싼 항쟁 ② 김종익 1917
0
0
11-22 08:57
131409
[신상철TV] 사회 · 인문학적 관점 신상철 1919
0
0
11-21 12:14
131408
[인터뷰] 재독 철학자 김성수 박사 “통일, 외세간섭 ... 임두만 2111
0
0
11-17 10:04
131407
[신상철TV] 선관위, 2024 총선 전량 수개표? 신상철 2048
0
0
11-16 16:06
131406
자유와 관용을 둘러싼 항쟁 ① 김종익 1935
0
0
11-16 09:44
131405
[뉴탐사] 장시호씨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kenosis 163
0
0
11-15 05:09
131404
[신상철TV] 개표부정 Issue, 민주당에 드립니다 신상철 1966
0
0
11-14 14:23
131403
김건희의 통정매매(通情賣買), 7초 아니고 2분17초다 (2) kenosis 2085
0
0
11-14 02:53
131402
학살로부터 100년 뒤의 조선인 희생자 추도 식전 김종익 1932
0
0
11-13 09:11
131400
與 서울확장론 국민인식 부정적...서울 경기 등 수도... 임두만 1922
0
0
11-10 10:10
131399
[신상철TV] 2023 강서 보궐선거 특이한 사례하나 신상철 1949
0
0
11-09 11:32
131398
NFTnon-fungible token와 새로운 돈의 흐름 ② 김종익 1912
0
0
11-09 09:24
131397
[신상철TV] 2022 대선무효소송 이미지 스탠파일 2 신상철 1943
0
0
11-07 12:05
131396
NFTnon-fungible token와 새로운 돈의 흐름 ① 김종익 1979
0
0
11-06 10:50
131395
[뉴탐사 취재노트]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사랑 kenosis 188
0
0
11-06 00:52
131394
부디 종교적 도그마와 이념적 도그마에서 해방되기를 kenosis 191
0
0
11-05 17:07
131393
강진구와 변희재의 콜라보, 그리고 장시호의 협박 kenosis 197
0
0
11-04 05:36
131392
뉴탐사는 변희재와 태블릿PC 관련 공동프로젝트를 진... kenosis 189
0
0
11-02 15:31
131391
[신상철TV] 대선무효소송 이미지 스캔 파일 신상철 2032
0
0
11-02 14:27
131390
[데스크에서] 김포시 서울편입, ‘휴전선이 있는 서울... 임두만 2088
0
0
11-02 09:23
131389
약자와 동행하는 오세훈의 헌인마을 집주인강제퇴거 ... (1) kenosis 250
0
0
10-31 22:56
131388
[신상철TV] 강서구 보궐선거 개표상황표 분석 2 신상철 2068
0
0
10-31 13:00
131387
몽마르뜨언덕에 가 보았다. kenosis 252
0
0
10-27 20:11
131386
[신상철TV] 강서구 보궐선거 개표상황표 신상철 2141
0
0
10-27 13:20
131385
정당호감도 民 41% 國 32%...총선, 여당 견제 47% 여... 임두만 2241
0
0
10-27 09:54
131384
[신상철TV] 순천은 대한민국 생태수도 - 2030 종량제 ... 신상철 2488
0
0
10-24 12:47
131383
법무부의 인사검증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논... 백두대간인 763
0
0
10-23 22:02
131382
촛불행동 주관 10월 전국집중 촛불대행진, ‘윤석열 ... 신문고뉴스 3076
0
0
10-20 09:38
131381
[신상철TV] [수구 박멸 ] 그 유일한 해법은 ‘투표소 ... 신상철 2919
0
0
10-19 11:35
131380
[신상철TV] 환장하겠다! 주객전도(主客顚倒) 누가 피... 신상철 2947
0
0
10-17 11:12
131379
그들은 존엄 속에서 죽기로 결심했다 한호석 3064
0
0
10-17 10:07
131378
민주당 지지율, 국민의힘에 역전...갤럽조사, 민주 38... 임두만 2881
0
0
10-16 09:13
12345678910 ..114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