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서생 학자가 개국 황제가 못 되는 이유
  번호 128713  글쓴이 이정랑  조회 225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1-4-2 09:50 대문 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서생 학자가 개국 황제가 못 되는 이유
(WWW.SURPRISE.OR.KR / 이정랑 / 2021-04-02)


【왕망 王莽】 이상과 신비주의만을 추종하다.

고대 중국 역사는 남방에 文人, 북방에 皇帝가 많이 난다는 말이 있다.

초나라 시인 굴원(屈原) 이후로 중국의 시인이나 문인, 화가들은 대부분 강남에서 배출되어 강남재자(江南才子)라는 이름이 천하에 알려지게 되었다. 사실 이는 고대에만 국한된 현상이 아니다. 중국 현대문학사를 장식하고 있는 노신(魯迅)이나 곽말약(郭沫若), 모순(茅盾), 파금(巴金), 노사(老舍) 등 유명 작가들의 절대다수가 남방 출신이다.

또 재미있는 것은 봉건 황제들이 거의 북방에서 났다는 사실이다. 시황제(始皇帝-중국 최초의 중앙집권적 통일국가인 진 나라를 건설한 전제군주)나 한 고조 유방(劉邦)은 패현 풍읍 사람이었고, 동한의 개국 황제 유수(劉秀)는 남양 채양 사람이었으며, 송태조 조광윤(趙匡胤)은 하남, 낙양의 군인 집안 출신이었다. 원의 칭기즈칸과 세조 쿠빌라이는 몽골족이니, 두말할 것도 없고, 명 태조 주원장(朱元璋)도 호주 종리현 사람으로 북방출신 이었다. 중국의 마지막 왕조인 청(淸)의 통치자들도 멀리 북방에서 온 사람들이었다. 이처럼 무력으로 정권을 잡은 중국 역대의 개국 황제들은 거의 전부 북방 출신인 데다가 그 출신지도 대부분 운하 양안에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오랫동안 북방 지역은 중국 정치와 문화의 중심인 동시에 경제의 중심지가 되었다. 게다가 북방 사람들은 용감하고 호전적이라 전쟁을 통한 왕조의 교체가 대부분 북방 사람들에 의해 이루어졌기 때문에 북방에서 황제가 많이 배출되었다. 이에 비해 남방 지역에서는 사회 통치와 종법 통치, 사상 통치가 상대적으로 허술했고, 이에 따라 사상이나 관념이 자유롭고 활발해질 수 있었다. 현대적인 표현을 빌리자면 비교적 관대하고 자유로운 정치 환경이 예술의 대가들과 작품을 생산했다고 할 수 있다.

또 한 가지 무시할 수 없는 요인은 공자가 말한 이른바 ‘인자요산 지자요수仁者樂山 知者樂水’ 의 관념으로서 이 여덟 자에 내포된 함의는 만고불변의 진리로 간주 되고 있다. 표면적으로 보자면 이 말은 인자하고 후덕한 사람들은 고산준령을 즐겨 찾고, 지혜가 뛰어난 사람들은 강이나 시내를 즐겨 찾는다는 뜻으로 보일지 모르지만, 실제로는 인자(仁者)와 지자(智者)라는 지혜의 두 가지 유형을 제시하고 있다. 인자의 지혜는 산을 숭상하는 것처럼 중후하고 쉽게 변하지 않는 데 비해, 지자의 지혜는 강이나 시내처럼 쉽게 변하고 이동한다는 것이다. 이를 역으로 유추해보면 하천과 호수가 많은 지역에서는 지자들을 배출하는 지리 환경이 되고, 고산이나 평원, 황무지 등이 많은 지역은 인자들을 배출하는 지리 환경이 된다고 말할 수 있다. 이러한 개인의 성격과 지능에 대한 환경의 영향은 현대 과학으로도 반박하지 못한다.

따라서 인자들이 정치에 치중하는 데 비해 지자들은 문학과 예술에 경도하는 경향이 있고, 남방에서 문인들이 많이 배출되는 데 비해 북방에서 황제들이 많이 배출되는 것은 사회의 필연성인 동시에 지리 환경의 필연성이라 할 수 있다.

인자와 지자는 지혜의 두 가지 유형일 뿐이며 둘 사이에 높고 낮음을 따질 수는 없다. 문인과 제왕도 서로 다른 사회적 역할일 뿐 실제 기능에는 고하의 구분이 없다. 그저 사람들은 제왕의 모습에서 부귀영화와 생사여탈의 권력을 보며, 문인과 학자들도 면류관 없는 왕이자 사회의 정신적 지주로 본다. 하지만 반드시 기억해야 할 것은 학자 서생이나 문인 아객들은 절대로 개국 황제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이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학자나 문인들이 배우는 성현의 도는 치국을 위한 것이지 결코 개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 성현의 도는 수신과 양육의 이치를 가르치지 반역의 원리를 가르치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 학자나 문인들이 대표하는 이상적 도덕은 항상 사회 현실에 집착하여 개탄하고 호소하고 애원할 뿐 절대로 반란을 제창하거나 백골 더미 위에 새로운 궁정을 세우지 못한다.

셋째, 학자나 문인들은 독서에 능하고 두 귀가, 항상 성현의 교훈을 향해 열려 있어 사회적인 수련이 부족하기에, 개국 황제들에게 필요한 야심과 임기응변의 능력, 무례함과 몰염치, 잔인함 등의 성격과 자질이 결핍되어 있다.

넷째, 중국은 전통적으로 학자와 제왕, 문인과 관리가 서로 엄격히 분리된 사회 유형을 유지하고 있다. 때문에, 문인이 황제나 관리가 되면 문인으로서의 품격을 상실하여 관리로서의 품격만 남게 되고 문인이 대표하는 이상적 도덕도 사라져 관직과 작위가 모든 것을 압도하게 된다.

다섯째, 문인이나 학자들의 생활 수준은 예부터 그다지 낮은 편이 아니었기 때문에 반역과 권력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 그래서 고대 중국 사회에서는 진정한 인덕을 갖춘 이가 개국 황제가 되지 못하고 무뢰한이나 깡패가 황제가 되는 기현상이 나타나게 된 것이다. 깡패들은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항상 권력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중국 역사의 숙명 가운데 유일하게 서생 황제가 나타났다. 물과 기름처럼 서로 섞이지 않는 두 가지 기질이 하나의 인격에 체현되어 기인을 만들어 낸 것이다. 우리는 이 서생 황제의 성패를 고찰하면서 재미있는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전한에서 후한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18년 동안 왕망(王莽-BC 45~AD 23, 재위 AD 8~23)의 치세가 있었다. 대부분의 역사 들은 이 왕조에 관해 자세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이 시기에는 한(漢) 왕조가 중단된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시기를 하나의 왕조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왕망이 황제를 정식으로 칭하고 연호를 사용했기 때문만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정권을 장악하여 수많은 법령과 정책들을 반포하고 시행했기 때문이다. 새로운 왕조를 일으킨 왕망은 중국 역사상 유일무이하게 서생에서 임관이라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황제가 된 서생 황제였다.

서기 16년, 황태후의 조카로서 신도후(新都侯)에 봉해진 왕망은 적당한 시기를 기다려 폐후 허(許) 씨의 심복인 왕장(王長), 왕융(王融) 등과 함께 황후를 다시 세우려는 일련의 음모를 진행했고, 그 결과 대사마(大司馬)가 되었다. 이때부터 극도로 명예를 추구하는 그의 권력 인생이 시작되었다. 그는 하층 선비들까지 깍듯이 예로써 대우하면서 많은 인재를 모았고, 조정에서 상급이라도 받게 되면 이를 전부 자신의 빈객과 막료들에게 나눠주고 자신은 한 푼도 챙기지 않았다. 일상생활도 매우 검소하여 먹고 입는 것이 일반 백성들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

한번은 왕망의 모친이 병이 들어 조정의 고관대작들이 제각기 부인들을 보내 문안을 했는데, 이들은 하나같이 온갖 보석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비단옷 차림이었다. 왕망의 아내가 황급히 문밖에 나가 부인들을 맞았는데, 입고 있는 옷은 남루하기 그지없었고 옷감이 모자라 치마가 간신히 무릎을 가릴 정도였다. 이를 보게 된 부인들은 왕망의 노복인 줄 알고 주인이 나오기를 기다리다가 그녀가 바로 왕망의 아내인 것을 알고는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왕망의 부인은 예를 다하여 손님들을 맞았지만 대접할 것이라고는 차 한잔뿐이었다. 이때부터 그는 청렴하고 소박한 인물로 명성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또 왕망은 예의를 지키면서도 당시의 세력가였던 부(傅) 태후의 부당함에 반박하다가 관직을 박탈당한 일로 강직한 신하로서의 미명을 얻기도 했다. 얼마 후에 애제(哀帝-전한의 제12대 왕, 태자 성제가 급사하자 20세에 즉위했다)가 방탕한 생활 끝에 사망하자 태후 왕씨는 왕망을 불러들여 상례의 거행을 돕도록 했다. 입조한 왕망은 우선 인심에 순응하다가 적절한 시기를 잡아 백성의 원성을 사고 있는 애제의 동성애 상대였던 동현(董賢)을 내쫓아 자살하게 했다.

이 일로 왕망은 태황후의 신임을 얻게 되었고 아홉 살의 평제(平帝)를 도와 조정의 실권을 장악하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정벌 전쟁을 벌일 줄도 몰랐고 치국안민의 이치는 더더욱 몰랐다. 결국, 민심을 얻기 위해선 미신을 동원하는 수밖에 없었다. 그리하여 그는 여러 관원을 매수하여 흰 꿩과 코뿔소 등 길상의 동물들을 바치게 한 다음 이로써 자신의 인품이 하늘의 뜻과 부합함을 입증하려 했다. 왕망의 이러한 행위가 효력을 발휘하면서 그는 무사히 안한공(安漢公)에 봉해졌고, 자신의 딸을 평제의 황후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때부터 그는 이른바 ‘구석(九錫-천자가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게 내리는 아홉 가지 물품)’을 미끼로 정권을 찬탈하기에 이르렀다.

왕망의 이러한 행실을 종합해보면 세 가지 중요한 특징을 발견할 수 있다. 첫째는 신비주의이고, 둘째는 과거의 제도를 준수한다는 것, 그리고 셋째는 자신의 운명을 믿는다는 것이다.

왕망은 줄곧 황제(黃帝)와 순(舜)임금의 후예를 자처하면서 요(姚), 규(嬀), 진(陳), 전(田), 왕(王) 등의 성씨가 전부 동족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주 왕조의 선례에 따라 명당영대(明堂靈臺)를 설치하고 만 개나 되는 학사를 건립하여 유명한 유학자들을, 한데 불러 모은 다음 관학(官學)을 설치하고 교사와 학생들을 모았다. 황당한 것은 갖가지 이해할 수 없는 조령을 공포하고 웃음거리밖에 안 될 법령들을 제정했다는 점이다. 왕망은 『주례 周禮-유교 경전의 하나로 주대의 관제를 기록한 책, 주공 周公(BC 12세기)이 편찬했다』와 『악어 樂語』의 기록에 근거하여 빈부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토지를 국유화하는 왕전제(王田制)와 전국의 물가를 일원화하는 5균6관(五均六管)을 시행했다. 그는 정전제 시기의 이상적 사회상을 그대로 현실에 옮기려 했으나 격렬한 반대에 부딪혔다. 평제를 죽이고 신(新) 왕조를 세운 처음 10년 동안 그는 각지에 흩어져 있는 유씨 왕족의 기의군의 끊임없는 반격을 당해야 했고, 천재(天災)가 닥친 데다가 녹림(綠林-후한 말, 왕망과 왕광(王匡), 왕봉(王鳳) 등이 백성들을 모아 조직한 도적떼)과 적미(赤眉-왕망의 신 왕조 말기에 일어난 농민 봉기군) 등 봉기군의 세력이 강대해짐에 따라 서기 23년 곤양 전역에서 패함으로써 마침내 정권을 잃고 말았다. 유수의 군사가 장안을 공격하는 위기의 순간에도 천명을 믿었던 그는 군신들을 이끌고 장안 남쪽 교외로 나가 울면서 하늘에 제사를 지냈다. 이때 그를 따라 함께 슬퍼하며 울어준 사람들에게 관직을 내리다 보니 그 자리에서 관직에 봉해진 사람이 수천 명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는 곧 기의군의 칼에 목이 잘리고 말았다.

왕망은 중국 역사에서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서생 황제로 오랜 숙고와 치밀한 계략 끝에 전한 정권을 탈취했다. 이처럼 일개 서생이 천하를 바꾸려 했던 사례는 중국 역사를 통틀어 전무후무한 사건일 것이다.

하지만 지금 우리가 알고자 하는 것은 그의 정권 탈취가 정당했는가, 왕망의 신 왕조가 정통인가, 또는 왕망의 개인적 품성이 어떠했는가 하는 것들이 아니다. 여기서 우리가 탐구해야 할 중요한 문제는 그가 순수한 사기꾼이었는지 아니면 순수한 야심가였는지, 또는 그의 정치 행태가 혹시 문인 학사 기질의 영향을 받았던 것은 아닌가 하는 것이다.

공정하게 평가하자면 왕망의 정치 행태는 서생 기질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다고 할 수 있다. 그가 고대의 정치제도를 전용한 것은 인심을 얻기 위한, 방편이기도 했지만, 실제로도 주대의 전장제도(典章制度)를 지향했던 것이 주된 이유였다. 그는 자신이 지향하는 고대의 제례가 백성들에게도 그대로 먹혀들어 갈 거라 판단하고 주나라 때의 제도를 모방하여 이상적인 도덕 사회를 세우고자 했다. 천명을 믿는 문제도 그가 이를 이용하여 등극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자신이 천명을 강하게 믿었다고 볼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매번 위기를 당할 때마다 저항할 준비나 대책을 구하지도 않으면서 신령에게 도움만 청하고 있지는 않았을 것이다.

요컨대 그는 허위의식과 간사하고 잔인한 성격을 지닌 음모가이면서 동시에 다분히 교조적이고 성실한 만큼 융통성 없는 전형적인 서생이던 것이다. 어떤 의미에서는 유가적 이상주의자라고도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는 유가의 문화와 이상을 합리적인 정치적 수단을 통해 발현시키지 못했고 경서의 내용을 맹목적으로 추종하면서 사서에 기록된 정책과 법령들을 교조적으로 빌리는 우를 범했다. 실제로 그가 제시한 왕전제나 5균6관 등의 정책은 하나같이 고서에서 빌려쓴것으로 ‘종이 위의 개혁’이 되고 말았고, 그 결과는 귀족들의 반대와 백성들의 원성이었다. 그의 비현실적이고 이상주의적인 서생 기질은 천하를 대란으로 몰아갔고 폭군이라는 오명을 가져다주었다. 농민 봉기에 대처하는 태도에서도 그는 부패한 유생으로서 유치한 서생의 한계를 넘지 못했다.

중국 역사에 있어서 서생의 위치는 항상 이러했다. 황제를 만들 수는 있어도 스스로 황제가 될 수는 없던 것이다. 완전한 품격과 지고한 도덕성으로 황제를 보필할 수는 있어도 직접 나서거나 호령할 수 없는 것이 서생의 본색이고, 일단 이러한 본색을 버리면 관료나 정객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결국, 왕망이라는 인물은 지식인으로 규정될 수밖에 없고 지식인으로서의 본분을 일탈한 그에 대한 세인의 평가는 폄하와 질타 일색일 수밖에 없었다.

이정랑 언론인(중국고전 연구가,칼럼리스트)

경인일보/호남매일/한서일보/의정뉴스/메스컴신문/노인신문/시정일보/조선일보/서울일보 기자, 편집국장, 논설실장 등 역임.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8713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임두만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사람일보
IP : 247.111.92.x
[1/1]   지나다  IP 125.129.216.x    작성일 2021년4월2일 16시10분      
왕망의 18년 동안
왕망전이라 불리우는 동전도 발행을 했는데
그 왕망전이 한반도 남쪽지방에서도 꽤 많이 출토가 되었다.
고작 18년 통치기간 중에 찍어낸 동전들이...

그리고 왕망의 신나라는
무열왕인가가 언급했다던 김일제와 더불어
신나라의 '신'자 뒤에 '라'자 한자만 더 붙이면 되는 나라가...
왕망의 후예들이 유가들에게 쫓겨나서 만든 나라가 바로...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219972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72407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4164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51978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15623
40
80
07-13 13:35
[공지] 2021. 4. 5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98
5
25
04-03 20:17
128945
선거 끝났다고 ‘박근혜 탄핵’이 잘못이라는 ‘국민... 아이엠피터 2
0
0
04-22 11:16
128944
이명박-박근혜가 취임사 큰 줄거리를 이렇게 하고 그... 꺾은 붓 8
0
0
04-22 10:32
128943
고재근을 잘 챙겨줄 사람은 호중이인디 호중이가 원제... 마파람짱 3
0
0
04-22 10:00
128942
오세훈 시장, 압구정 여의도 목동 등 토지거래허가지... 임두만 10
0
0
04-22 09:00
128941
💖최고 감동글 행복 111
5
5
04-22 03:56
128939
언론 개혁 의지에 대한민국 미래가 달렸다 권종상 62
0
5
04-21 13:24
128938
총장직인파일 생성시점과 검찰 USB 접속시간이 (1) 0042625 21
0
0
04-21 13:23
128937
김종인이 윤석열을 챙기자 국민의힘이 뿔났다 아이엠피터 73
0
5
04-21 10:05
128936
조국통일을 염원하는 강대석 박해전 공저 『유물론철... 사람일보 56
0
0
04-21 09:01
128935
🔴한국사회를 망치는 도깨비망망이🟢 없애야 한다 138
5
5
04-21 07:57
128933
최성해가 검찰조사를 받은 시점 0042625 33
0
5
04-21 04:54
128931
"총장님이 8월 20일부터 다 준비하고 있던기라" 0042625 28
0
5
04-21 02:30
128930
두밤만 더 자면 호중이는 한양으로 떠나가시는구먼유 ... 마파람짱 19
0
0
04-20 17:15
128929
[신상철TV] 세월호에 솔레노이드 밸브 문제가 존재했... 신상철 86
0
0
04-20 15:45
128928
왜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상방류저지에 한국이 앞장서... 꺾은 붓 36
0
0
04-20 14:09
128927
‘최성해-윤석열 사전공모’의혹 관련 추가증언 녹취... 0042625 49
0
5
04-20 13:22
128926
[칼럼] 세상을 제대로 보자 이기명 84
0
0
04-20 10:42
128925
핵잠 충돌설을 입증하는 함미 (횡)회전 절단 (4) 헤드 벵 155
5
5
04-20 10:32
128924
[팩트체크] 김어준은 고액 출연료, 고정 패널은 0원? 아이엠피터 69
0
10
04-20 10:22
128923
정청래 아들 특징 정청래 41
10
0
04-20 09:34
128921
[대구MBC뉴스] 최성해 전 총장 "비례대표 제안 받아" 0042625 34
0
5
04-20 01:22
128920
천안함 더미스트 앞면 압착· 변형 분석 (1) 들소 사냥군 110
0
5
04-19 19:40
128919
[내년대선] 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62
0
0
04-19 16:24
128918
[국민투표] ---> 이것이 지구상 최고의 수개표다 정보와세상 48
0
0
04-19 15:48
128916
[신상철TV] 일본 방사능오염수 무단 방출 - 남과 북 ... 신상철 84
0
5
04-19 14:12
128915
원희룡, 김부겸에게 “형, 총리직 집어던져”… 제주... 아이엠피터 100
5
5
04-19 13:55
128914
[검찰 PC 증거조작 시간순] "뻑 났다" (1) 0042625 52
0
5
04-19 13:28
128912
코로나 19 와 정치라는 화두 권종상 97
0
5
04-19 10:42
128911
民, 이재명·이낙연·정세균 대권 3파전… 승리의 키... (1) 임두만 80
0
0
04-19 10:22
128910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강진욱 105
5
0
04-19 08:51
128909
솔레노이드 고착을 내세우며 은폐했던것이다 알면서모른척 18
5
0
04-19 08:28
128908
고민정 병신같은 년 무능한문재인 50
5
0
04-19 06:06
128907
고백합니다. 저는 입시비리범입니다. (1) 0042625 44
0
5
04-19 03:33
128906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25
0
0
04-18 21:05
128905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21
0
0
04-18 20:11
128904
내로남불 민주 구라당 문재인 정권 타도하자.... YK 41
0
0
04-18 18:57
128903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33
0
0
04-18 17:32
128902
검찰의 USB에 담긴 SBS의 총장직인 파일? (2) 0042625 88
0
0
04-18 15:48
128900
시누이 여섯 있는집서는 그 어떤 여자도 못버틴다 즈... 마파람짱 23
0
0
04-18 13:39
128899
이해찬 전 총리여- 이 난국을 그냥 바라만보고 계시렵... (2) 꺾은 붓 183
0
10
04-18 09:30
128898
몇십년전엔 가수 한다는게 여자들로서는 좀 그랬지 솔... 마파람짱 25
0
0
04-18 05:03
128897
편곡자만 곡비를 받고 작곡가와 작사가는 저작권료만 ... 마파람짱 25
0
0
04-17 21:29
128895
성열이는 공처가 기질 다분으로 보이더만 마눌 엉덩이... 마파람짱 36
0
0
04-17 07:09
128894
세계가 놀란 Made in Korea!! 지구가 들썩~ 154
5
10
04-17 06:36
128893
붓뚜껑님, 빈대 잡겠다고 초가삼칸 타기를 바랄수는 ... 마파람짱 30
0
0
04-17 06:28
128892
양아치들의 잔머리 굴리기 전격공개 141
5
5
04-17 01:09
128891
홍안은 어데두고 백골만 묻혔는다.... (6) 무쏘 2720
10
10
04-16 22:42
128889
대한민국에서 양심의 가격은 얼마? 0042625 25
0
5
04-16 18:02
128888
조중동이 민주당을 다루는 기술 0042625 40
0
5
04-16 17:44
128887
[해시태그]고백합니다.저도 범인입니다. 0042625 32
0
5
04-16 17:29
128885
아효오 붓뚜껑님.일본에도 착한 국민 많아요 서민과 ... 마파람짱 41
0
0
04-16 13:23
128884
[신상철TV]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께 드리는 영상 메... (1) 신상철 113
0
5
04-16 13:21
128883
이개호, 국회의원 첫 코로나 확진… 결혼식·장례식·... 아이엠피터 110
0
0
04-16 11:37
128882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께 드리는 영상 메시지 (1) 신상철 96
0
5
04-16 10:35
128881
재보선 야당승리, 여당 잘못 79% 국민의힘이 좋고 잘... 임두만 79
0
0
04-16 09:45
128880
요즘 유행하는 사자성어 사자성어 39
10
0
04-16 09:27
128879
난 솔직히 이낙연님이나 김부겸님이 대권 가지시면 딱... 마파람짱 36
0
0
04-16 08:17
128877
💖명장면 (1) 🙏 160
10
15
04-16 05:59
128872
[신상철TV] 천안함 충돌 잠수함 이스라엘 HAIFA 조선... (14) 신상철 400
5
5
04-15 12:34
128871
문 대통령 감찰 지시 ‘김우남 마사회장 폭언’ 대체 ... 아이엠피터 85
0
5
04-15 10:48
12887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人才를 얻는 것은 어렵다... 이정랑 168
0
0
04-15 08:47
128869
왜하고는 <눈에는 눈 이에는 이>로 맞대응하자! 꺾은 붓 50
0
0
04-15 07:12
128868
작년 5월 사랑콜에서 류지광이 부른 마지막 잎새 두번... 마파람짱 28
0
0
04-15 05:51
128867
조국 가족이 이나라 망치지 않았다 그만 좀 집씹그라 마파람짱 32
0
0
04-15 05:22
128866
십새끼야 백신이 만병통치약이냐? 구라는 느그들이 친... 마파람짱 47
0
0
04-15 05:01
128865
못말려 (2) 재밋네여!! 172
10
10
04-15 01:11
128864
현창포착🖐가운데 손가락질하는 숙명여고자매~ 못말려~~~~~~ 161
15
15
04-15 01:05
128863
입만 열면 구라인 새끼 백신재앙 51
15
0
04-14 22:40
128862
[신상철TV] 한주호 준위의 억울한 죽음- 미국은 미군... 신상철 175
0
5
04-14 14:08
128861
[팩트체크] 남양유업 ‘불가리스’ 마시면 코로나 억... 아이엠피터 98
0
5
04-14 11:15
128860
民草가 주인인 中原, 제3지대를 위한 논의를 위해 민... 여인철 105
0
0
04-14 08:47
128859
[정경심재판]너는 자수하지않으면 사지가 썩어죽을 것... (5) 0042625 121
0
5
04-14 07:17
128858
✨빼박 (1) 없다 151
10
10
04-14 06:28
128857
민주당 초선 5인을 향한 김성회의 분노폭발 0042625 43
0
5
04-14 05:00
128856
사진: 참으로 반가운 시위광경 대환영!! 143
5
10
04-14 03:15
128855
[신상철TV] 김태영 전 국방장관과 김성찬 전 해군참모... 신상철 191
0
5
04-13 21:00
128854
윤호중이 왜 원내총무야 대통령 해야지 Malcolm x 30
0
0
04-13 17:01
128853
우상호 총리, 최배근 경제부총리... 0042625 44
0
5
04-13 16:23
128852
[최배근의 경제] 민생과 개혁은 하나다. 0042625 32
0
5
04-13 16:10
128850
광화문 대통령의 몰락? 0042625 57
0
5
04-13 15:33
128849
[이정랑의 고전소통] 지유소부쟁(地有所不爭) (2) 이정랑 97
0
0
04-13 14:39
128848
내일 서울대 연설은 무조건 진행합니다 (1) 김순신 73
0
0
04-13 10:14
128847
‘검검 언언’ 강기석 203
0
0
04-13 09:08
128846
“조국을 욕할 수 있나”.. 송언석 제명 요구 국민의... 아이엠피터 102
0
5
04-13 08:28
128845
어디 건방지게...안씨, 야권승리??? 국민의 힘의 승리... (1) YK 44
0
0
04-13 06:46
128844
금태섭 의원 "문빠" 추정?추정으로 사람 잡는 소리하... 마파람짱 23
0
0
04-13 04:28
128843
강경 개똘마니가 민주당 박누구와 찍은 사진 카톡으로... 마파람짱 45
0
0
04-12 17:43
128842
그냥님 항상 댓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하신지요 (1) 마파람짱 43
0
0
04-12 14:07
128841
[신상철TV] 군사망사고규명위 각하 - 이의신청 잘 준... 신상철 106
5
5
04-12 14:03
128840
천안함 조사가 국정원에 의해 조작 되었다는 것 결... 돈먹는송아지 124
0
0
04-12 12:07
128838
강남의 욕망을 잘못 알고 있는 민주당 (3) 김대석 199
0
0
04-12 10:58
128837
[보도자료] 천안함 안전당직자 故 박○○ 하사의 억울... (1) 신상철 201
10
5
04-12 10:20
128836
고 발 장 (1) 신상철 169
25
5
04-12 10:17
128835
박형준 참석, 부산시장 취임감사예배… ‘방역수칙 위... 아이엠피터 121
0
5
04-12 08:54
128834
4월1일날 논산훈련소 앞 가보고는 싶었쪄 근디 다른 ... 마파람짱 34
0
0
04-12 08:51
128833
김호중이 논산 훈련소에서 돌아갈 날이 열흘도 안남았... (1) 마파람짱 47
0
0
04-12 05:39
128832
제목은 항상 어려워, 가즈아. 뭐든 그냥 27
0
0
04-12 00:43
128831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1) 병파 49
0
0
04-11 21:53
128830
그래도 다행인건 이젠 5년 시한부 정권일 뿐이란거지... (2) 마파람짱 42
0
0
04-11 18:28
128829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45
0
0
04-11 18:00
128828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30
0
0
04-11 17:58
128827
LH사태 대부분 국민들은 문정권에서 벌어진 일로 야기... 마파람짱 35
0
0
04-11 16:38
128826
나의 조카는 시급 알바인데 참으로 성실하지 한방이나... (1) 마파람짱 39
0
0
04-11 16:21
128825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40
0
0
04-11 15:56
128824
이번 재보궐선거 결과를 통해서 보는 향후 정치 전망-... 병파 39
0
0
04-11 15:04
128823
미운 놈 떡 하나 더 준 것이니 민주당은 의기소침해 ... (2) 꺾은 붓 71
0
0
04-11 10:44
128822
제목은 항상 어려워 그냥 27
0
0
04-11 09:47
128821
유시민? 문정부 독재... 야당의 주장 이해.... (1) YK 47
0
0
04-11 07:33
128820
이거 올릴땐 지가 대통령 될 줄 알았겠지 ㅋㅋ (1) 조국 59
5
0
04-11 07:08
128819
대한민국 개판 5분전!!!!!! 직전상황!!!! 163
10
10
04-11 06:03
12345678910 ..112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