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 발생과 예방책은 무엇인가?
  번호 123587  글쓴이 시골목사 (khuknow777)  조회 662  누리 10 (5,15, 1:0:3)  등록일 2020-1-30 10:31 대문 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 발생과 예방책은 무엇인가?
(WWW.SURPRISE.OR.KR / 시골목사 / 2020-01-30)


지난달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이 중국을 강타하며 전 세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2002-2003년)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2012년시작, 우리나라2015년) 처럼 감염으로 인해 일어나는데 너무 삽시간에 번져서 이름 지을 시간조차 없었다.

그래서 유행 초기 원인 불명의 급성 폐렴 증상으로 이슈가 되어 ‘우한 폐렴’ 으로 불리기도 한다.

코로나 바이러스(Coronavirus; CoV)는 사람을 포함한 동물계에 광범위한 호흡기 및 소화기 감염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로, 표면을 현미경으로 관찰했을 때 특징적인 왕관 모양의 돌기들 때문에 ‘코로나(왕관)’라는 이름이 붙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인간보다는 동물을 대상으로 전염되며, 종종 인간에게 전염되는 변종이 등장하여 골칫거리를 만들고 있는데 보통은 그냥 일반 감기일 뿐이고, 심지어 별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다. 다만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이라면 소화기 이상이 동반된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적어도 기원전 8100년 경부터 현재의 형태로 진화하였으며, 환경에 매우 잘 적응하고 빠르게 변이하는 특징 때문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어렵고, 비교적 가벼운 초기 증상과 잠복기를 가지고 있어 전염이 쉽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코로나바이러스는 고도의 예방의학이 발전한 오늘날에도 중국 1,000만 도시 우한에서 급성폐렴 증상을 일으키며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코로나바이러스는 왜 발생했는가? 전파경로는 여러 가지 일수 있지만 대체로 세 가지 추정이 있다. 하지만 전부 명백한 증거는 없고 다만 추정일 뿐이다.

첫째, 미국조지타운대 전염병학 교수 대니얼 루시의 추정

그는 과학매체 사이언스와 한 인터뷰에서 말하길 ‘아마 화난시장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동물 불법 유통과정에서 전염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이어 루시는 ‘12월 1일부터 감염증 증세를 보인 첫 확진자는 잠복기간을 고려하면 적어도 11월 중하순에 화난시장 이외의 장소에서 감염된 것으로 볼수 있다’고 했다.

따라서 그는 “집단발병이 확인된 12월 말보다 적어도 1-2개월 이전에 우한에서 바이러스가 돌고 있었으며 감염자를 통해 우한 이외의 지역으로 번졌을 수도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한겨레신문 2020.1.29.2면)

둘째, 얼마 전 마이클 스나이더가 공개한 기사이다.

불과 3개월 전, 뉴욕시에서“이벤트 201”이라는“하이레벨 대 유행병 연습”이 열렸다. 존스홉킨스 보건안전 센터는 지난해 10월 18 일, 세계경제포럼과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함께 “기업, 정부, 공중 보건의 15명의 리더들”을 모아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이 발생하여 지구를 황폐화 시키는 시나리오를 시뮬레이션 했다.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은 2018년 11월에 “희석된 코로나바이러스(an attenuated coronavirus)”에 대한 미국 특허를 받은 연구소의 재정 후원자이기 때문에 그들이 이번 훈련에 참가했다는 사실은 매우 흥미롭다.

빌 케이츠는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 위협에 꽤 오랫동안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에서 시작된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은 12월이 되어서야 시작되었고, 따라서 그 당시에는 아마도 가상의 연습에 불과했을 것이다. 다음은 이 훈련의 공식 페이지에서 나온 것이다.

http://theeconomiccollapseblog.com/archives/a-high-level-pandemic-exercise-conducted-3-months-ago-showed-that-a-coronavirus-pandemic-could-kill-65-million-people

일부 사람들은 우한에서의 올해 코로나바이러스 바이오 공격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바이오엔지니어링 된 유사 SARS로서 MSM을 이용한 프로파겐더와 정보의 비대칭성에 따라 고도로 조율된 일종의 캠페인인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한다.

이것에 대한 의혹을 뒷받침하는 것은 2003년 사스 의혹에 대한 위키피디아 해설과 5천에서 6천만 명을 죽게 만든 1918년 스페인 독감이다. 하지만 이것도 명백한 근거가 없고 추정일 뿐이다.

셋째, 해외전문가들은 우한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 주장

해외전문가들은 우한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되었다는 주장한다. 이들은 실례로 중국이 베이징에서 사스 바이러스를 유출한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 한다.

또 이들은 중국이 생물학 무기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하고 하며 우한 폐렴사태를 중국 공산당이 빚어낸 최악의 결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런 의혹은 대형 언론사에서 이스라엘 과학자들을 인용해서 중국이 생물학 무기를 실험하다가 사고 친 것이 아니냐고 몰고 가고 있다고 추측된다.

이런 주장은 글로벌 경쟁관계에 있는 미국과 미국을 숙주로 한 이스라엘이 중국을 악마 화하려는 의도로 추측된다.

이들은 시리아에서 알아사드 대통령이 생물학 테러로 자국민을 공격했다는 거짓정보로 시리아 정부를 악마화 했다. 이러한 사례를 보면 기만의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된다. 하지만 이도 뒷받침할 결정적 증거가 부족하다.

제로 헤지는 우한 바이오 무기 연구소와 캐나다 바이오 무기 도난과 관련해 자세한 기사를 실었다. 하지만 이것도 신뢰할 수 있는지 의심된다.

https://www.zerohedge.com/economics/real-umbrella-corp-wuhan-ultra-biohazard-lab-was-studying-worlds-most-dangerous-pathogens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화난시장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동물 불법 유통과정에서 일어난 것인지, 미국이 중국을 공격하기 위해 만든 바이오 무기인지, 아니면 중국 정부가 바이오 무기를 연구하다 노출사고를 일으킨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어떤 것도 명백한 증거가 없고 추측일 뿐이다.

우리는 어떻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할 것인가? 아직 명확한 예방책은 없는 것 같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그러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어떻게 예방해야 하는가? 이 바이러스도 감기의 일종이므로 감기예방 규칙을 따르면 유익할 것이다. 감기예방 규칙은 무엇인가?

첫째, 독감 바이러스는 실내 습도를 높이면 죽는다!!

독감 바이러스는 습한 공기에서는 생존 할 수 없고, 건조한 공기에서는 생존 할 수 있다. 연구원들은 실내 습도를 높이면 1 시간 안에 85%의 공기 중 독감 바이러스가 사망했으며 24 시간 안에 100%가 사망 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독감 바이러스는 건조한 공기에서 며칠 동안 번성했다고 한다.

따라서 요즘 같은 우한폐렴이 유행할 때는 실내 온도와 실내 습도를 50~60%를 유지해야 한다. 너무 낮은 온도와 습도는 코와 목을 건조하게 만들어 감기 걸리기 쉽다.

그러므로 방안의 습도가 너무 낮은 편이라면 가습기를 사용해 적정 습도를 맞춰주고, 너무 높은 습도를 유지한다면 환기로 적정 실내 습도를 맞춰줘야 한다.

연구원들은 실내 습도를 높이면 1 시간 안에 85%의 공기 중 독감 바이러스가 사망했으며 24 시간 안에 100%가 사망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몇 년간의 여러 연구에 따르면 실내 습도를 43% 이상으로 올리면 (50%이상) 독감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23% 미만의 습도 수준에서 바이러스의 최대 77%가 한 시간 후에 공중에서 생존 할 수 있다. 하지만 43%보다 높은 습도 수준에서는 바이러스의 14%만이 한 시간 후에도 생존 할 수 있다.

그리고 연구원들은 60% 습도에서 공기 중의 바이러스의 100%가 죽는 것을 발견했다. 이제 우리는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은 추위가 아니라 건조한 공기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참고자료]

독감 바이러스는 습한 공기에서는 생존 할 수 없고 건조한 공기에서는 생존 할 수 있다!

https://returntonow.net/2019/02/19/flu-virus-thrives-in-dry-air-dies-in-humidity/?fbclid=IwAR1UgX3iHyCp4PdC-R2PG6RlN6lS-1qBa2EDRTaQ0zEnnVuzgsOcDs9Cpzs

둘째,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면역력을 높이는 방법은 야행성생활을 버리고 일찍 자서 충분한 수면이 중요하다. 수면을 충분히 취하지 못하면 피로감이 싸여 면역력이 떨어진다.

충분한 수면이라 일찍 자는 것을 의미한다. 야행성생활은 건강을 망치는 지름길이다. 우한 폐렴은 마스크보다 과로를 피하고 충분한 잠을 통해 육체적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 우한 폐렴을 예방하기 위해 마스크보다 잠을 일찍 자는 것이 더 중요하다.

왜냐하면 만성피로의 주범은 잠을 일찍 자지 않아서 신장 기능이 약해져서 생긴 현상이기 때문이다. 왜 일찍 자는 것이 중요한가? 그것은 인체의 구조상 그렇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할 때 인체는 해가 지면서부터 3시간이면 심장(心臟)에서 머리로 가는 핏줄이 자연히 줄어들고 심장(心臟)에서 내장(內臟)으로 피가 많이 흘러가도록 만들어 놓았기 때문이다.

이것은 내 몸의 자율신경인 교감신경(sympathetic nerve system, SNS)이 낮에는 심장에서 각 기관으로 피를 뿜어주지만 밤이 되면 부교감신경(Parasympathetic nervous system, PSNS)이 작동되어 피가 내장으로 돌게 되어 있다.

이는 내 의지와는 전혀 관계없이 스스로 작동하는 자율신경(自律神經) 때문이다. 참으로 하나님이 인간을 지으심이 신묘막측하다(시139:14)

그러므로 사람은 해가 지고 3시간 이내에 잠을 자야 간(肝) 담(膽) 폐(肺) 위장(胃臟) 비장(脾臟) 소장(小腸) 대장(大場) 신장(腎臟) 등에 피가 흘러 영양이 공급되어 건강해 진다.

그러나 사람이 해가 지고 3시간 이내로 잠을 자지 않으면 심장(心臟)에서 머리로 가는 피가 다시 많아지고 심장(心臟)에서 창자와 간(肝)과 신장(腎臟)등으로 내려가야 할 피가 적어지므로 자연히 창자가 쳐지고 간과 신장이 약해진다.

즉 잠을 자야 할 시간인 10시 넘어 활동하면 장(腸)이 쳐지고 간(肝)과 신장(腎臟)에 피가 적게 흘러 간(肝)은 피로해 지고 신장(腎臟)은 피를 덜 걸러주게 되므로 자연히 소변에 독(毒)이 찬다. 이것을 뇨독(尿毒)이라 한다.

뇨독(尿毒)이 피를 타고 전신에 흐르게 될 때 이것이 핏 속의 산소(酸素)를 잡아먹게 되므로 산소를 운반하는 헤로글로빈이 썩어가므로 피부가 거칠어지고 검게 되고 감기를 비롯한 각종 질병을 일으키게 된다고 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 알레르기, 만성피로를 이기고 건강한 삶을 위해서 야행성 생활습관을 버리고 최소한 밤 10시에는 잠을 자는 생활습관을 가져야 할 것이다.

셋째, 감기 바이러스가 유행할 때는 날 것을 먹지 말고 반드시 따뜻한 음식을 먹어야 한다.

바이러스가 발생할 때는 육고기든 생선이든 충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충분히 익히지 않은 동물의 고기를 조심해야 한다.

차도 커피보다는 생강차, 인삼농축액차, 쌍화차, 배숙, 유자차, 결명자차, 오가피 차 등등 우리 차를 즐겨 마셔야 한다.

그 밖에 손 씻기와 소독, 의류 등 외출복의 세탁, 위생 마스크 착용, 사람이 밀집한 장소 기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에게서 멀어져야 한다. (나무위키 자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예방하는데 최선의 방책은 예방이다. 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 예방의 최선의 방법은 높은 습도를 유지하고, 야행성생활습관 버리고 일찍 자는 습관, 올바른 식생활, 꾸준한 걷기운동을 하므로 자신의 건강을 증진 시키는 것이라 생각한다.

[참고자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2019-nCoV) 고찰과 전망

https://m.blog.naver.com/sekiho007/221786664528?fbclid=IwAR2nQHBZmd6cbmQF8cYk-xHCnLw77iunwi6EgN-61sARZ7Qy6uny5fYECKk

빌 게이츠 재단,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성 시뮬레이션 했다!!

https://m.blog.naver.com/papyrusy/221787407006?fbclid=IwAR0tzXvVSvAVo65ZuRPM6EHIjSktfaBtm5OdkCEewxYxxwfjTVCjLWb789g

겨울철 감기예방하자!

https://blog.lgchem.com/2018/11/22_influenza-prevention/

독감 바이러스는 습한 공기에서는 생존할 수 없고 건조한 공기에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https://returntonow.net/2019/02/19/flu-virus-thrives-in-dry-air-dies-in-humidity/?fbclid=IwAR3MoiKX9qioSA0YMyIjR-jFo8l_VkFw1ASFC8ZpNxW8YfEhWOAtPEBB6Zg

감기에 좋은 차, 농정신문

https://www.nongmin.com/plan/PLN/SRS/299162/view

나무위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019-nCoV)

https://ko.wikipedia.org/wiki/%EC%8B%A0%EC%A2%85_%EC%BD%94%EB%A1%9C%EB%82%98%EB%B0%94%EC%9D%B4%EB%9F%AC%EC%8A%A4_(2019-nCoV)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3587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임두만
- 아이엠피터
- 김용택
- 뉴스프로
IP : 220.82.44.x
[1/3]   강먹척결  IP 220.124.88.x    작성일 2020년1월30일 12시39분      
빌게이츠 건은 시간 전후 관계. 그러나 그 시뮬레이션으로 빌게이츠가 얻을 이익은 없음. -> 개연성 조차 없는 것
우한 BSL 4급 연구소는 문제의 수산시장과 가까움 -> 필연성은 없으나 개연성은 있음.

그리고, 일반 감기라 했는데, 치사율이 낮다고 그게 작은 병인 것은 아니다.
폐 섬유화 일어나고, 모든 장기가 다 망가질 수 있다.
자칫하면 평생 고생할 수도 있는 거다.
[2/3]   강먹척결  IP 220.124.88.x    작성일 2020년1월30일 14시38분      
[단독]첫번째 확진 中여성, 열흘째 치료에도 호전 안돼
의료진 “처음 보는 병… 예측 어려워”
http://www.donga.com/news/amp/all/20200130/99452849/1?utm_source=dable

中서 무증상자發 집단전염… 3차감염 사례도
루(魯)모 씨에 의해 아버지(45)와 고모 2명이 전염됐다(2차 감염). 이어 루 씨 아버지에게서 루 씨 어머니 저우(周·42)모 씨와 루 씨의 또 다른 고모가 다시 한 번 감염(3차 감염)됐다. 루 씨는 잠복기(최장 14일)가 지났는데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무(無)증상 환자에 의한 집단 전염이 현실화됐다.
http://www.donga.com/news/View/article/all/20200130/99452747/1
[3/3]   강먹척결  IP 220.124.88.x    작성일 2020년1월30일 14시53분      
또 무증상 전파? 중국서 동창회 참석 6명 신종코로나 동시 확진
https://yna.co.kr/view/AKR20200130094900089?section=it/index&site=topnews03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8) 편집국 21217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0) 신상철 462021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53073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4) 신상철 44240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5) 신상철 305291
40
80
07-13 13:35
126871
나훈아 저 대단한 공연이 노게런티 (1) 나훈아 153
0
0
10-01 02:28
126870
✔중대발표(제목장난 아님)✔ 🔴 103
15
5
10-01 01:23
126869
💖전광훈 개독 짝짜꿍💖 가을총회들 102
15
5
10-01 01:09
126868
북 전통뮨 조적???? 유엔 북 통지뮨 사과 아니다.... YK 8
0
0
09-30 19:35
126867
첫사랑은 추억으로 그뿐 goodbye 2
0
0
09-30 15:04
126866
이건 법적 안정성을 담보하는 나의 유산이다. 안녕 5
0
0
09-30 11:50
126865
역사상 이런 개새끼는 없었다 대재앙 20
10
0
09-30 11:35
126864
법원은 앞으로 대통령령을 근거로 성문법을 확립해 가... 추신 7
0
0
09-30 11:35
126863
법원은 앞으로 대통령령을 근거로 성문법을 확립해 가... 추신 2
0
0
09-30 11:35
126861
🔻랜딩기어 스키드식 바퀴식 헬기착륙 Float&#... 화보설명 130
30
30
09-30 01:14
126860
❌교수 연구비 횡령 성추행 갑질 연고전❌... 🚫 124
30
30
09-30 01:04
126859
국민 여러분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되십시요 (1) 해피추석 6
0
0
09-29 23:54
126858
세종대왕님 한글날 한글 감사합니다 (1) 한글날감사 7
0
0
09-29 23:52
126857
개천절날 코로나 확산시키지말자 (1) 개천절날 6
0
0
09-29 23:03
126856
대한민국 국군의 날 부국강병 만들자 (1) 국군의날 8
0
0
09-29 23:02
126855
죽느냐 사느냐 친절하잖어 7
0
0
09-29 22:45
126854
마포구청 소속 이선희 간첩 닙니다 7
0
0
09-29 21:47
126853
마포구청 소속 이선희 간첩 닙니다 8
0
0
09-29 21:39
126852
마포구청 소속 김순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33
126851
마포구청 소속 김순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28
126850
마포구청 소속 배유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12
126849
마포구청 소속 배유리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05
126848
마포구청 소속 양승열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1:00
126847
마포구청 소속 양승열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0:55
126846
마포구청 소속 강은영 간첩 닙 니 다 6
0
0
09-29 20:50
126845
마포구청 소속 강은영 간첩 닙 니 다 7
0
0
09-29 20:43
126844
권력이 시장에게 넘어간거 아닌가 goodbye 9
0
0
09-29 13:25
126843
나하고 싸우지 말라고 - 네가 박근혜냐 애새끼참 12
0
0
09-29 13:16
126842
[이정랑의 고전소통] 이리동지(以利動之), 이졸대지(... (1) 이정랑 153
0
0
09-29 09:58
126841
靑 “대통령 책무는 국가 위기관리, ‘평화’가 바로 ... (1) 임두만 49
0
5
09-29 09:01
126840
김정은 파쇼에 놀아난 무능 국방장관, 당장 물러가라/... YK 23
0
0
09-29 06:53
126839
🔴조선때 정승 대접받은 정승부인은?🔵 무지 재밋슴 150
40
35
09-29 01:50
126838
😎서울대 종교학과 신사훈 우끼는 짬뽕㈴... 짬뽕싫어~ 136
30
35
09-29 00:37
126828
mb 아바타로 가고 있다고 답해주는거야 goodbye 6
0
0
09-28 20:26
126827
곽상도? 저건 완전 똘아이야 놀아 10
0
5
09-28 20:17
126826
지나간 카드야 - 무대뽀 정신을 살려봐 스윙 4
0
0
09-28 19:31
126825
근혜양이 부패세력을 깜방에 보낼달래서-기분나뻐? 원해서 5
0
0
09-28 19:23
126824
근혜양이 부패세력을 깜방에 보낼달래서-기분나뻐? 원해서 2
0
0
09-28 19:23
126822
최근 5년간 의사 성범죄 686건… 강간·강제추행에도 ... (2) 아이엠피터 79
10
10
09-28 13:11
126821
🔴꼴통언론들 기절할 장도리만화 사람목숨 ... 대박!!!!!!!! 136
30
30
09-28 13:06
126820
길만 만들어 놓으면 되 지뢰 7
0
0
09-28 10:32
126819
인간의 문화 이보다 더 잔인할 수 없다 (4) 김용택 144
0
0
09-28 09:52
126818
과정은 평가하지마 전진 6
0
0
09-28 09:39
126817
🔞목사전용 작업멘트 “..와보라”🔞 여성전용 155
55
60
09-28 01:33
126816
😎정명석 22장 일본여대생들 집단성폭행 거기서 거기 149
30
50
09-28 01:19
126815
수고해 spout 3
0
0
09-27 15:33
126814
죽었잖어-적당한 선에서 위로나 해줘 내취향 5
0
0
09-27 14:11
126813
노래하는 애들이 약주는데 사랑안할수가 없잖아 잘살어 3
0
0
09-27 11:30
126812
기자가 내 전우일때 내가 죽였다고 인정할 수 있는거... 정신차려 4
0
0
09-27 10:48
126811
황교안이 누구 꼬봉이겠냐-이런 병신새끼가 뭔 의사결... 하나더줄까 10
0
0
09-27 10:43
126810
박근혜 죽인게 기자라고- 내가 아니라고 이 새꺄 뒤져 3
0
0
09-27 10:33
126809
상소를 기자한테 올리냐-이 천박한 새꺄 웃겨서 5
0
0
09-27 10:21
126808
여자들은 미투운동 적극하자 v (1) 미투운동 9
0
0
09-27 03:32
126807
최우수만화💖맹사성 명재상 청렴💖 감동~~~~~~~~ 138
40
50
09-27 02:02
126806
🎴황제목사 집무실40평=부목사30명 집무실40평 놀렐루야!! 131
35
50
09-27 01:55
126805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 되십시요 (2) 모두건행 9
0
5
09-27 00:33
126804
이건 비밀이야 이 미친년아 - 안녕 goodbye 5
0
0
09-26 16:49
126803
난 빨간색을 계~속 얼리고 싶어 후우우 4
0
0
09-26 11:44
126802
언론이 영향력이 없는데 네말이 뭔 뭐가 있겠냐 6
0
0
09-26 10:53
126801
그러니까 빨간색이 자꾸 얼지-ㅋㅋ 노자 3
0
0
09-26 10:44
126800
내가 왜 미친년하고 싸우겠니 양념 10
0
0
09-26 10:23
126799
미디어는 왜 거짓말을 하면서 권력에 집착할까 미쳐서 4
0
0
09-26 10:19
126798
미디어는 왜 거짓말을 하면서 권력에 집착할까 미쳐서 5
0
0
09-26 10:19
126797
추미애...중간수사 조작 발표 말라...어용 동부지검아... YK 11
0
0
09-26 10:00
126796
💖조선시대 장애인 정책 세계최고💖 (1) 💖 142
30
40
09-26 09:57
126787
어짜피 네 짐이야 - ㅋㅋ 수고해 2
0
0
09-25 18:25
126786
그런거 안되-네가 잘하는걸로 돌파해봐 안본내꺼 4
0
0
09-25 17:20
126785
그런거 안되-네가 잘하는걸로 돌파해봐 안본내꺼 3
0
0
09-25 17:20
126784
야 뭐해, 공정경제나 추진해 레이스 3
0
0
09-25 16:58
126783
그년참 뭐가 좋다고 저렇게 실실 쪼갤까 참내헛웃음만... 19
0
0
09-25 16:31
126782
그럼 919를 발전시켜 보자 3
0
0
09-25 16:16
126781
코로나로 무너진 세계경제 ‘한국’ 만은 예외 (2) 뉴스프로 137
5
5
09-25 13:42
126779
북한전문기자를 통해 본 연평도 해역 공무원 피격 사... (3) 아이엠피터 308
5
10
09-25 10:25
126778
트럼프 “11월 대선 결국 연방대법원 갈 것”… 대선 ... (2) 김원식 106
5
5
09-25 09:45
126777
배호님 때문에 나훈아님 때문에 가슴이 아프네 마파람짱 4
0
0
09-25 08:45
126776
지지해 주면 감사한 것일뿐 - 안녕 goodbye 5
0
0
09-25 08:23
126775
네가 안해도 되-퇴임준비나 시작해 go 6
0
0
09-25 08:03
126774
현 정권이....지난 정권이었다면.....전국 방방곡곡 ... YK 18
0
0
09-25 07:31
126773
천안함처럼 하면 되겠군-대충 처리해 피가꺼꾸로? 71
0
0
09-25 07:20
126772
민간인인지 공무원인지 참 문제긴 문제다-검사 스타일... 기강해이 18
0
0
09-25 06:35
126771
👩성착취업소도 재난 지원금??👩 김현정뉴스쇼 137
30
40
09-25 03:34
126770
토착왜구 (1) 홍어토착왜구 118
15
0
09-25 03:09
126769
💖방 두칸에 살던 재상-청백리 이원익💖... 감동 만화 136
40
40
09-25 01:07
126768
😎한국목사들 딱! 전광훈 수준!😎 🎯 132
30
35
09-25 01:04
126761
코로나 벌초에 대한 단상 무심지생 22
0
0
09-24 19:04
126760
토종과 개량종 무심지생 14
0
0
09-24 18:54
126759
월북하면 그냥 사살해 goodbye 18
0
0
09-24 17:41
126758
월북하면 그냥 사살해 goodbye 7
0
0
09-24 17:41
126757
진료거부하면 진료가 권리가 되는거야 의사하지마 7
0
0
09-24 17:13
126756
정친 각자 목숨걸고 하는거야-그래서 대릴세우는거야 이건새겨 5
0
0
09-24 17:10
126755
애들이니까 사과부터하면 봐줄께 명분이있어야... 6
0
0
09-24 16:49
126754
정치행윌 할려면 법적효력은 알아야지 03 10
0
0
09-24 16:47
126753
법적행위론 취소요청을 해야지-의사표명은 할말이 없... 변화사없냐 5
0
0
09-24 16:44
126752
긴급😎청와대 경호원 도지사 폭행!!😎 특종맨 148
40
40
09-24 14:18
126751
불공정에 대한 잘못된 이중잣대와 언론개혁의 당위성 (1) 권종상 174
5
5
09-24 11:13
126750
세상에 어찌 이런 잡스런 일이 생길 수 있단 말인가 안녕 7
0
0
09-24 11:03
126749
이건 맹박이가 죽을때 준비해둔 멘트야 네가사용해 20
0
0
09-24 11:02
126748
난 사상의 자유를 존중한다. 정복자 6
0
0
09-24 10:42
126747
진실을 마주할땐 용기있어도 움직일수 없는거야 내가사장이냐 4
0
0
09-24 10:28
126746
맘이 있어도 팔다리가 무거워지지?-사랑이어려운거야 꿈에서사랑해 10
0
0
09-24 09:41
126745
[칼럼] 인간은 얼마나 참회하고 사는가 (2) 이기명 142
5
0
09-24 09:07
126744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모병칠법(謀兵七法)의 장... (1) 이정랑 170
0
0
09-24 07:56
126743
공수처 악법...제 1호는 생구라녀. 추미애.....지금 ... YK 23
0
0
09-24 07:30
126742
만화🎯태종의 사위를 고문한 박안신🎯 청렴 결백 140
35
40
09-24 03:37
126741
😎전광훈 “대한미국 내손에..”😎 협박 공갈 137
30
40
09-24 03:34
126740
난리가 났군 - 미리 전화 받는다 사랑해 잘살어 8
0
0
09-23 21:37
126739
통신비 삭감이 정부와 여당 탓이라는 황당한 ‘조선일... (2) 아이엠피터 87
10
10
09-23 12:58
126738
나훈아를 강화도령 만들려 했나벼 김지미 이분 재밌네 마파람짱 18
0
0
09-23 09:57
126737
이재명 지사 “임대차3법 시행, 상생으로 한 걸음 더 ... (2) 임두만 105
10
5
09-23 09:51
126736
한글파괴에 앞장서는 정부와 언론 부끄럽지 않은가 (1) 김용택 121
0
0
09-23 08:51
12345678910 ..110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