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현격한 기억, 한일 역사 인식 문제의 연원을 살피다 (상) ①
  번호 121986  글쓴이 김종익  조회 233  누리 5 (0,5, 0:0:1)  등록일 2019-10-9 10:13 대문 0

현격한 기억, 한일 역사 인식 문제의 연원을 살피다 (상) ①
간토關東 대지진 ‘학살’ 기억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19-10-09)


한일 관계는 ‘경제 전쟁’이라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 불신과 증오가 증폭되는 ‘현실’을 돌파하기 위해 ‘지식인의 몫’을 하고자 하는 일본 지식인의 글을 소개한다.

현재의 한일 관계를 성찰하기 위해 필자가 소환한, ‘간토 대지진 당시의 조선인 학살 사건’은, 현재의 문제가 과거에서 연원한 것을 자명하게 드러내 보인다.

“학살은 없었다”고 버젓이 말하는 오늘의 일본인들이 믿는 ‘새로운 유언비어’가 유통되는 일본 사회는, 태극기부대 시위 현장과 유튜브에서 ‘가짜 뉴스’가 난무하는 한국 사회를 돌아보게 한다.

그래서일까, 한일 관계를 다시 구축하기 위해 시작된 ‘역사 성찰’에 오래 눈길이 머문다. 이 번역글은 분량이 길어 2편에 나누어 게재합니다 - 역자 주

현격한 기억, 한일 역사 인식 문제의 연원을 살피다 (상)
- 간토關東 대지진 ‘학살’ 기억은 어디로 사라졌을까? -

와타나베 노부유키渡邊延志
저널리스트. 1955년 후쿠시마 태생. 와세다 대학 정치경제학부 졸업. 독자적으로 역사 자료의 발굴·해독에 전념. 『가나가와神奈川 기억』, 『GHQ 특별 수사 파일 군사기밀비』, 『허망한 3국 동맹』 등의 저작이 있다.

* 참고 : 글 가운데 (  )는 필자가, [  ]는 역자가 붙인 주석이다. 「  」 기사나 글의 제목 등을, 『  』은 책의 제목 등을 나타낸다.

한일 관계가 위험의 도를 더해, 마침내 경제 전쟁이라고 할 수 있는 단계에 접어들었다. 근저에 있는 것은 역사를 어떻게 볼 것인가를 둘러싼 차이이다.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고 반성하지 않는다”고 한국은 계속 비판해 왔다.
“몇 번이나 사과해야 되는 건가”라고 일본은 짜증을 늘여 왔다.
그리고 어느샌가 전후 최악이라고 불리는 상황에 이르고, 서로 불신과 증오를 증폭시키고 있다. 왜 서로 이해하지 못하는 것일까. 이른바 위안부와 강제 징용 피해자 등 개별 문제에 그치지 않는 뭔가 구조적인 원인이 있는 것은 아닐까.

한일 역사 인식의 골을 생각하기 위해, 일본인이 품고 있는 역사상을 직시해 보자.

□ 위타천韋陀天[불법을 지키는 신장神將. 사천왕 가운데 남방 증장천의 여덟 신장의 하나이며, 삼십이천三十二天의 우두머리로 달음질을 잘한다고 한다. 여기서는 드라마 제목]이 묘사할 수 없었던 것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의 수출 규제를 일본이 강화하기 2주 전, 6월 16일에 방송된 NHK의 대하드라마 『위타천』은 1923년 9월 1일에 발생한 간토 대지진이 무대였다. “아사쿠사浅草 거리는 단 이틀 만에 사라졌다”는 비트 다케시ビートたけし의 이야기를 축으로, 격렬한 흔들림과 도쿄를 몽땅 태워 버리는 맹렬한 화마, 그런 와중에서 사람들의 모습이 묘사되었다.

바로 그런 날 밤, 나카무라 간쿠로中村勘九郞가 연기한 주인공 가나쿠리 시소金栗四三는 불빛 없는 건물 잔해가 가득한 거리를 배회하다가, 횃불을 든 건장한 남자들에게 포위되었다.
“너 일본 사람이야, 어디서 왔어.”
갑작스러운 신분 확인에 가나쿠리는 놀라서 더듬거렸다.
“어디도 아닌데.”
귀에 익숙하지 않은 구마모토 사투리에, 남자들은 흥분한다.
“뭐야 그 말투. 너, 일본 사람 아니지.”
장면은 단숨에 긴박해진다. 우연히 거기를 아는 의사가 지나가서 곤경을 벗어난다는 전개였다.

남자들은 자경단이며, 큰 여진이 온다든가, 우물에 독이 살포되었다든가, 그런 류의 유언비어가 난무하여 냉정함을 잃고 있는 것이 의사의 대사를 통해 설명되었다. 자경단의 남자들은 나무나 대나무 몽둥이 같은 것을 들고 있었지만, 끝이 뾰족한 것은 눈에 띄지 않았다. 현장에서 황급히 주운 몽둥이를 가나쿠리에게 들이댄 남자도 등장하고 있어, 자경단의 도구란 그런 것에 지나지 않았다는 인상을 가진 사람도 있었을 것이다.

자경단에 의한 조선인 학살을 묘사한 장면인 것은 명백하다. 간토 대지진을 다룬다면 피할 수 없다는 제작자의 의사는 전달되었지만, 조선인이라는 말은 마지막까지 나오지 않았다. 혼란의 한 부분은 상연되고 있었지만 난폭 정도의 단계[에 그치고 있다]. 살해한 일본인도 살해되었을 조선인도 배경의 어둠 속에 밀봉되어 있었다.

TV를 보면서, 예전에 요코하마시에서 있었던 중학생 사회과 부교재를 둘러싼 문제를 떠올렸다.
2012년 시의회에서 있었던 사건이다. 시교육위원회가 만든 부교재의 간토 대지진 기술이 문제가 되었다.

거기에는 이렇게 기재되어 있었다.
“유언비어를 믿은 군대와 경찰, 재향군인회와 청년회를 모체로 조직된 자경단 등은 조선인에 대한 박해와 학살을 행하고, 또 중국인도 살상했다. 요코하마에서도 각지에서 자경단이 조직되어, 이상한 긴장 상태하에서, 조선인과 중국인이 학살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내용에 대해 시의원 한 명이 물고 늘어졌다.
“학살이라는 표현은, 예를 들면 나치의 대량 학살이라든가 폴 포트의 대량 학살이라든가, 그런데 사용하는 표현이지요. 간토 대지진 후의 세상에서 사용될 표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교육장은 이렇게 대답했다.
“학살이라는 단어는 너무 강합니다. 일정의 주관이 들어간 단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뒤에 개정할 생각을 표명했다. 이미 학생에게 배포된 부교재는 모두 회수하여 폐기했다. 나아가 “개정改訂 [‘학살’이라는 잘못된 표현을 정정하여] 결재를 받지 않았다”고 하여 담당 직원을 처벌했다.

다음 해 부교재는 이렇게 바뀌었다.
“이상한 긴장 상태하에서, 각지에서 재향군인회와 청년회를 모체로 하여 조직된 자경단 가운데, 조선인과 중국인을 살해하는 행위로 나간 사람이 있었다. 요코하마시에서도 다수의 희생자를 냈다.”

군대와 경찰의 관여가 지워지고, ‘학살’은 ‘살해’로 바뀌었다.

『위타천』이 묘사한 것은, 기본적으로 이 선을 넘지 않았다. 현재 일본 사회가 허용하는 범위를 제작자들은 고려했던 것이다.
“간토 대지진에서는 조선인이 대단히 좋지 않은 일을 겪었던 것 같다. 상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어떤 혼란 속에서도 일본인은 그렇게 나쁜 짓을 하지 않는다”와 같은 오늘날의 일본인이 소박하게 품고 있는 애매한 기억을 형상화한 것이, 그 장면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런 이미지는, 어느 정도 실태를 반영하고 있는 것일까. 지진 직후의 신문을 더듬어 보자.

지진에 의해 소실된 도쿄 아사히 신문이, 지진 후 첫 신문을 낸 것은 9월 4일로, 필사한 등사판 인쇄였다.
「요코하마 전멸」 「요코스카橫須賀 피해 격심」 등, 각지의 피해 보고에 이어지는 기사 제목에, 「무기를 소지하지 말라」가 있다. 그리고 “조선인은 모두가 나쁜 것은 아니다. 조선인을 불법으로 괴롭혀서는 안 된다. 시민에게 무기를 휴대해서는 안 된다고 계엄사령관이 명령을 냈다”고 전한다.

여기서 말하는 ‘명령’은 4일에 내려진 것으로, “군대 헌병 또는 경찰 관헌으로부터 허가를 받지 않으면, 지방 자경단과 일반 인민은 무기 또는 흉기의 휴대를 허용하지 않는다”라고 명하고 있다. 2일 시행의 계엄령하, 3일에 설치된 간토 계엄사령부가,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향해 발한 최초의 명령이었다. 무기를 든 민중의 존재가 무엇보다도 심각한 문제였던 것을 말해 주고 있다.

조선인을 살해하는 원인이 된 ‘유언비어’가 “선동적 악선전이 아니었다” “살해된 조선인은 범죄자”라는 주장이 오늘날도 있으며, 지진이 일어난 당시의 신문이 증거로 제시된다. 하지만 그것은 신문도 유언비어를 믿었기 때문인 오보이며, 사실을 전달한 건 아니었다.

10월 20일에 보도 관제가 해제되자, 사실에 입각한 보도가 시작된다. 다음 날 도쿄니치니치 신문東京日日新聞[1872년 창간, 1943년 『마이니치신문』에 흡수]은 “요코하마에서 살해된 조선인 150명에 이르다/유언비어가 원인이 되어 일주일 간 총성이 끝이지 않았다”고 보도하고 있다.

23일 도쿄아사히 신문에는 “조선인 범죄는 요코하마 시내에서 십 수 건”이라는 기사가 보인다. “요코하마 시내의 폭행 조선인으로 인정될 수 있는 것은 야마테동山手町과 이세좌키동伊勢佐木町에 성냥으로 방화를 한 두 명, 나카무라동中村町과 가나가와동神奈川町에서 강도 두 명, 절도가 시내 여러 곳에서 일고여덟 건에 이르고 있지만, 범인은 모두 자경단의 손에 살해된 듯하여 경찰부에서는 확증을 잡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오히려 조선인이 강도를 하거나 우물에 독약을 투하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는다.”

27일의 오사카아사히 신문은 일면 톱에 「불령 자경단 검거」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도둑을 잡고 보니 내 자식 놈이라―. 대지진 당시, 불령선인不逞鮮人의 폭동과 약탈의 풍문이 터무니없을 정도까지 과장되어 전해지고, 이른바 자경단이라는 조직이 꾸려져서, 다수의 조선인 살상이라는 엄청난 참극이 이루어졌지만, 오늘에 이르러 조사해 보면, 지진의 혼란에 편승해, 강도 약탈의 죄를 범한 것은 불령 일본인이며 조선인이 아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내각부 중앙방재회의 ‘재해교훈계승에관한전문조사회’에 의한 2008년 보고서에는, 이렇게 기재되어 있다.
“조선인이 무장 봉기하고, 또는 방화했다고 하는 유언비어를 배경으로, 주민 자경단과 군대, 경찰 일부에 의한 살상 사건이 발생했다”
“무기를 소지한 다수자가 비무장 소수자에게 폭행을 가한 끝에 살해한다는 학살이라는 표현이 타당한 예가 많았다”

이처럼 학살뿐만 아니라 공권력의 관여도 인정하며, 그들이 무장하고 있었던 사실도 명기하고 있다. 학살의 희생자는 “지진에 의한 사망자의 1~ 몇%에 해당한다”는 의견도 제시되어 있다. 사망자의 총수는 10만 명 남짓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런데 요 몇 해 사이, “학살은 없었다”라는 주장이 공공연하게 이야기되고 있다. 요코하마의 부교재는 그런 현장의 하나였다.

그것이 왜 그럴까를 검토하기 전에, 조선인 학살이란 어떤 사태였는가를, 구체적인 자료로 확인해 보자.

□ 작문作文이 말하는 ‘학살’  

먼저 단서로 삼는 것은 요코하마에서 발견되는 초등학생의 작문이다. 어린이들의 지진 체험 기록은, 도쿄에서는 작문집으로 공적으로 간행되어 있지만, 복자伏字[출판 인쇄물에서 내용을 밝히지 않으려고 일부러 비운 자리에 ‘○’, ‘×’ 따위의 표를 찍은 것]가 있는 등 어른의 눈을 통해 수정된 것이다. 거기에 비해 요코하마에서는, 손으로 쓴 작문이 네 개 초등학교에서 발견되었다. 오늘날에는 열람할 수 없게 된 것이 많지만, 요코하마 중학교의 교사였던 고토 아마네後藤周 씨가 40년 이상에 걸쳐 조사를 거듭하며, 베껴 쓰는 등으로 700점 이상을 기록했다. 그 고토 아마네 씨의 연구를 차용 소개한다.

지진 진원지에 가까운 요코하마의 피해는 극심했다. 44만 명 남짓의 시민 가운데 92%가 지진 피해를 당하고, 피해를 입은 세대는 95%에 이른다. 각각 58%와 63%였던 도쿄와 비교하면, 심각함을 알 수 있다. 도청이나 시청은 기능을 상실하고 교통도 통신도 두절되었다. 7개 경찰서 가운데 6개가 무너지고 쓰러지거나, 불에 타 사라졌다. 주둔하는 군부대가 없었기 때문에, 곧바로 치안 공백 지대가 되었다.

작문이 남은 4개 학교 가운데 세 개 학교는 요코하마 중심부에 있었다. 1일 정오 전에 발생한 지진과 그 후 화재로 아동 대부분은 집을 잃고, 남쪽 구릉 지역으로 피난했다. 그 구릉에서 1일 밤, 유언비어가 나돌기 시작했다.

“우와와, 라고 외치는 소리, ‘조선인이다’ ‘조선인이 쳐들어 왔다’라는 소리가, 띄엄띄엄 들렸다. 주변은 갑자기 소란스러워졌다. 체격이 다부진 남자들은 각자 대나무를 잘라 몽둥이로 삼거나 머리띠를 두르기도 하며 준비에 바빠졌다. 땅땅하고 총소리가 난다. 남자들은 암호를 정하거나, 오면 단숨에 쳐 죽이는 거야라며 그렇게 힘을 주고 있었지만 만약 지게 되면, 만약 그렇게 되었을 때는 어떻게 하지. 불안은 한층 고조되었다.”

“경찰이 조선이 날붙이를 가지고 오니까 오면 죽여 달라고 하며 다녀갔습니다. 나는 그것을 들었을 때 깜짝 놀랐습니다. 형과 칼을 가지고 대나무 숲에 들어가서, 곧고 튼튼한 대나무를 취해 죽창 세 개를 만들어 오자, 와와, 하는 소리가 났는데, 소리가 나는 쪽을 보니 그건 조선이 오는 것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었습니다.”

“마침내 밤이 되었습니다. 그러자 조선인 300명이 온다든가 3,000명이 온다든가 해서 큰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7시 무렵, 걷고 있는데 조선인이 선 나무에 묶여서 죽창으로 배를  수없이 많이 찔리고 톱으로 잘리고 있었습니다.”

“조선인이 온다” “무기를 가져라” “죽이기 쉽다”가 유언비어 세 요소였다고 고토 씨는 지적한다.

그날 밤에 무슨 일이 있었던가. 생생하게 기록되어 있다.

“남자가 몽둥이를 가지고, ‘조선인이 오면 때려죽여’라고 소리치기 시작했다. 피투성이 칼을 가지고 지나가는 사람이 있다. 아버지는 조선인이 뭐를 하는가, 라고 옆에 사람에게 물으면, 여자와 아이들 죽이거나, 곳곳에 불을 질렀다고 했다. ‘왔다, 왔어’ ‘야, 야’라고 내지르는 소리”

“밤이 되자, 여기저기서 조선 소동이 벌어지기 시작했기 때문에, 내가 죽창을 들고 주변을 지키고 있으면, 저쪽에서는 조선인을 죽이고 만세 만세라고 외치고 있다. 저쪽에서 조선인이 온다고 하면 ‘땅’하고 한 방 쏘기 때문에, 나는 놀라서 열심히 또 주변을 사수하고 있으면, 모두 ‘와아’라고 소리치며, 곧바로 조선인을 해치웠다.”

그리고 2일 아침을 맞이한다.

“파출소 앞에 조선인이 전신주에 철사로 꽁꽁 묶여서 짧은 겉옷을 입은 사람에게 철봉으로 머리를 얻어맞고 있다. 강에도 불에 탄 사람이나 살해된 조선인이 퉁퉁 불어서 여기저기 떠내려가고, 그때마다 부패하고 부패해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가 가까운 곳에서 들렸습니다. 저는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가보았더니, 남자 여럿이 몽둥이를 들고 조선인을 때려죽이고 있었습니다.”

“길옆에 두 사람이 살해되어 있었다. 머리는 터져서 피투성이가 되고, 셔츠는 피로 물들어 있었다. 모두 대나무 막대기를 막 찌르며 ‘이놈이 어젯밤 날뛰었던 놈이다’라고, 자못 독살스럽게 침을 뱉고 가버렸다.”

2일 낮도 참극은 이어진다.

“사람들이 많이 모여 있어 가 보니 조선인이 얻어맞고 있었다. 이번에는 강 속으로 던져 넣었다. 그러자 헤엄을 쳤다. 일본인이 계속 쫓아와서 강 양쪽에서 한 사람씩 뛰어들어, 갈고리가 달린 막대기로 머리를 찌르니, 결국 죽고 말았다. 그리고 조선인이 살해되어 있다고 하여 보러 갔더니, 머리에 열 군데가량 베여져 있었다. 또 목 부분이 한 치가량 떨어져 있었다.”

“미안합니다, 용서해 주세요, 라며 조선인은 허둥대고 있다. 이따위 놈은 죽여야 한다고 하며, 때리거나 차거나 뭐든 하며, 눈 위를 세게 찔렀다. 손발이 묶여 학교 언덕에서 질질 끌려 차량용 다리에서 내던져져 버렸다. 그런데도 또 올라오려고 했다. 모두 돌을 던지거나 했더니, 죽고 말았다.”

군도 경찰도 지진 피해자도 유언비어를 의심하지 않았다. 가나가와현神奈川縣 경찰부 발행 『大正大震火災誌』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2일 오후 8시 무렵 불령선인 300명은 호도가야保土ヶ谷 방면에서 내습하여, 시내 니시토베후지다나西戶部藤棚 및 구보야마久保山 방면에서 경찰관과 전투 중이며, 같은 날 오후 9시 무렵에 이르러 경찰관의 역부족으로 불령선인은 마침내 니시토베 안으로 침입해, 아녀자를 습격하여 휴대금을 약탈하고, 혹은 강간하고, 심한 경우 음부에 식염을 투입한다고 하는 뜬소문이 같은 방면을 왕복한 것보다 빈번하게 전달되어, 고토부키경찰서寿警察署[현 남경찰서南警察署] 관할 및 토베戶部 방면에서 듣는 함성은 점점 이것을 사실로 믿게 하는 데 이르러, 노인과 어린아이, 부녀자의 공포는 말로 다 표현할 길이 없다.”

2일 밤늦게, 군부대 제1진이 배로 요코하마에 도착. 무장한 전투 태세였다. 그 모습도 작문에 보인다.
“떠들썩한 소동의 소음이 난다. 뭘까. 군대는 ‘조선인이 난폭하기 때문에 온 것이다’라고 했다. 군대는 지나가 버렸다. 땅 땅 땅 총소리. 와와하는 조선인 소동 소리. ‘아아 무섭다’. 귀에 들리는 건 총소리. 사람은 다니지 않고, 만세 만세라는 소리. ‘아, 이겼구나’ ‘기쁘다’”

군사교련용 총기가 중학교에서 반출되었다. 그 수량은 요코하마 시내에서 천 정 이상이라고 간주된다.
“3일은 정오 무렵부터 근처의 사람들이 칼을 소지하거나, 창을 소지하거나, 총기를 소지하거나 하여, 뭐를 하는 것일까, 생각하고 있는데, 한 사람을 끌고, 와와 하면서 나카무라다리中村橋 위로 왔습니다. 조선인이었습니다. 조선인을 다리 위에 무리를 지은 사람들이 칼로 베거나, 총으로 치거나, 창으로 쿡쿡 찌르거나 했습니다. 마지막에는 강 속으로 처넣어 버렸습니다. 4일과 5일은 조선인에 관한 일뿐이어서 무서웠다.”

피해를 입은 곳을 넘어 유언비어는 확산되었다. 전국 각지의 신문이 호외를 내고 있다.

3일자 오타루신문小樽新聞은 「불령선인 여러 곳에 방화」, 쇼나이신보庄内新報는 「불령선인 점점 확대/오지王子 요코하마 방면에서 군대와 충돌」, 시모고에신보下越新報는 「주의자主義者와 선인 한패/상수도에 독을 살포」, 4일자 신아이치新愛知[현 주니치신문中日新聞]는 「불령선인 1,000명/요코하마에서 전투 개시/보병 1개 소대 전멸인가」라고 보도하고 있다.

“무기를 소지하지 말라”는 명령이 내려진 4일 상황이 보이기 시작한다. 소지해서는 안 된다고 명한 무기의 정체도 떠올랐다. 그것은 『위타천』에서 묘사된 듯한 현장에서 주운 나무 몽둥이가 아니었다. 계엄사령부만이 아니라, 이 단계가 되면 요코하마에서도 현과 시, 경찰은 유언비어가 선동적인 악선전인 것을 알아챘다. 하지만 광란 상태는 쉽게 수습되지 않았다. <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1986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이준구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IP : 122.167.46.x
[1/1]   만적  IP 110.70.27.x    작성일 2019년10월9일 10시23분      
영국이 좌우하고 유럽이 총재를 맡는 국제통화기금 구제 금융으로
서유럽 자본에 점령당해 피 빨리는 신식민지 노예 놈들의 일본 코스프레.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34381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35043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88602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3462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68340
40
80
07-13 13:35
123888
우한폐렴 -- 미국 중국 북한 한국 의심 ? 세계분석 59
0
0
02-20 16:15
123886
이낙연이 병신인 이유 ㅋㅋㅋ 이낙연 20
0
0
02-20 15:15
123885
문재인은 사실상 식물인간 상태네 죽은 문재인 26
0
0
02-20 14:12
123884
문재인 이새끼는 진짜 역대급 개씹새끼다 아이엠피터개... 24
0
0
02-20 14:04
123883
통합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언주 전략공천’ 두고... (2) 아이엠피터 56
5
0
02-20 13:50
123882
공포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언론 좀비들에 헤드샷을 권종상 59
10
5
02-20 10:47
123881
중국인 입국금지 국가 133개국 돌파 중국몽 24
5
0
02-20 09:46
123880
주택 투기에 꽃길 깔아주고 집값과의 전쟁을 벌인다고... 이준구 53
5
0
02-20 09:35
123879
❌끝내주는 이명박+김윤옥❌ 😎 78
5
5
02-20 08:56
123878
사이비 구라 친노문 패거리들에게 주는 곡소리나는 뉴... YK 30
0
0
02-20 06:52
123877
문재인 개새끼야 너는 곱게 못죽는다 재앙폐렴 28
5
0
02-20 05:18
123875
국밥아줌마 쑈 들통남 정수기 쇼 37
5
0
02-20 02:23
123874
💖유시민 선생 대박~💖 짝짝짝~~ 129
15
15
02-20 02:19
123873
✔이승만 vs 김일성 -무지 웃김✔ 우끼는 쨤뽕 135
15
15
02-20 02:16
123872
느그재앙 불과 5일전 병신 재앙 19
5
0
02-19 23:53
123871
신난닷☗쥐박장로 법정구속!!☗ ☗재수... 125
15
15
02-19 15:13
123870
미통당 인재 영입 1호… ‘돈봉투’ 처벌 전력 드러나... 아이엠피터 73
5
5
02-19 14:05
123869
♥️전남신안출신 85세남성♥️ 중국방문... (1) 518광주화 153
10
0
02-19 13:14
123868
[단독] 현직 부장판사 “문재인 대통령 하야하라” 공... 재인폐렴 28
10
0
02-19 13:03
123867
진보 판사 김동진, 문재인 하야 주장 문재인 탄핵 20
10
0
02-19 12:52
123866
해외동포, ‘2020 한국전쟁종식 한반도평화대회’개최 뉴스프로 40
10
10
02-19 11:59
123864
문재인은 지금 국민 목숨가지고 도박중이네. 문가 개새끼 24
5
0
02-19 11:31
123863
[속보]20번 확진자 11세 딸 코로나 양성...초등생 첫 ... 우한폐렴재앙 13
5
0
02-19 11:06
123862
문재앙 병신 만든 반찬가게 아줌마 근황. 띨띨한대깨문 25
5
0
02-19 10:49
123860
사람죽어나가는 이와중에도 선거애기나 하는 권종상 시애틀권종상 84
15
0
02-19 10:38
123857
언론개혁을 위해서도 총선의 결과가 중요하다 권종상 126
5
15
02-19 09:37
123856
사악한 문재인 새끼 정권유지를 위해 국민을 희생시키... 문재앙 처단 22
5
0
02-19 04:06
123855
[남산의 부장들, 워싱턴 한인들 논란] <중앙일보 ... roske 13
0
0
02-19 01:59
123854
💖삼대기율 팔항주의 목회성공!💖 대박이오~~~~ 135
25
25
02-19 01:43
123853
황교안💘만화 미국 인사청문회시 현장졸도 🔴 127
30
30
02-19 01:39
123852
부검하는 의사들은 다 알꺼다 재앙 42
5
0
02-18 23:22
123851
임미리 교수(憍授) 빼고 모두 교수(敎授)라고 ... (2) 무심지생 47
5
15
02-18 16:16
123850
두고봐라 문재앙 이쌔끼 총선 전까지는 대재앙의시작 39
10
0
02-18 14:55
123849
[이정랑의 고전소통] 공기무비(攻其無備) 이정랑 187
0
0
02-18 13:34
123848
정확한 코로나 종식 시점 코 로 나 49
5
0
02-18 12:54
123847
10일전 문재앙 ㅋㅋㅋ 코로나 36
5
0
02-18 12:46
123846
대깨문들 수준 대 깨 문 32
5
0
02-18 12:36
123845
문재앙 병신새끼 특징 아이엠재앙 86
5
0
02-18 11:19
123844
폭설로 난리 난 제주도민 팽개치고 ‘원희룡 지사’가... 아이엠피터 269
5
0
02-18 10:23
123843
[데스크의 窓] 지금은 저격수의 시대…‘임미리만 빼... (1) 임두만 150
0
0
02-18 09:24
123842
우한폐렴 때문에 중국의 실체가 다드러났다 등신 시진핑 37
5
0
02-18 07:15
123841
🎴송상석목사법 vs 김영란판사법🎴 심층분석 132
30
35
02-18 05:56
123840
중국 바이러스 연구원 유출 제보 우한 폐렴 42
5
0
02-18 04:51
123839
꺽은 붓 이새끼 존나게 웃기네 (1) 조까 꺽은붓 52
15
0
02-18 04:22
123838
맘에 안 들면 날리고 고발하고 장악하는 운동권 '文주... 문빠의 병폐 16
5
0
02-18 03:35
123837
기윤실이😎홍정길목사에 직격탄!! 할렐루야~~~~ 140
30
35
02-18 01:51
123836
손학규 발언 때문에 식당영업 침체된거 아녀 ? 총선행보 46
0
0
02-17 17:49
123835
이낙연과 황교안은 지하철에서 무엇을 느꼈나 ? 총선행보 58
0
0
02-17 17:43
123833
써프를 위한 우한폐렴 정리 우한폐렴 47
15
0
02-17 14:17
123832
종로구서만 확진자 5명 문재앙 35
10
0
02-17 14:11
123831
짱깨의 우한괴질 대처 걍 그 자체가 헬이다 짱깨멸망 23
5
0
02-17 14:05
123830
[칼럼] ‘백패스’ 똥볼도 골인 이기명 157
10
5
02-17 13:49
123829
짱개 영화감독 일가족 4명 우한폐렴으로 모두 사망 짱깨바이러스 21
5
0
02-17 13:34
123828
박근혜👩“아카데미상 권위 땅에 떨어졌다!!” ☦ㅎㅎ.... 154
35
40
02-17 12:25
123826
문재인이 여자들한테 인기있는 이유 선동이먼저다 29
5
0
02-17 11:53
123825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에도 밀랍 인형처럼 꿋꿋했던 이... 아이엠피터 161
0
15
02-17 11:29
123824
역사가 너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의엽 166
0
10
02-17 09:43
123823
이새긴 진심 싸이코패스 아니냐? 싸이코 재앙 31
5
0
02-17 05:43
123822
우한폐렴으로 중국붕괴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 (1) 중공 붕괴 65
5
0
02-17 04:19
123821
이번 총선 아주 정확한 프레임 홍어 꺽은붓 47
5
0
02-17 04:14
123818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 부동산 재앙 30
5
0
02-17 04:06
123817
SBS, 7년전 뉴스 - 중국이 인공적으로 독감 바이러스 ... 중국몽 재앙 43
5
0
02-17 03:58
123816
[속보] 30번째 확진자 나옴 대깨문 학살 32
5
0
02-17 02:37
123815
💖하라 세츠코>>>김태희=이영애 (2) 💖 162
35
40
02-17 01:55
123814
🔺️된 늙은이 vs 덜된 늙은이🔻 (2) 홧팅 146
30
35
02-17 01:50
123813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인원 못믿는 이유 대재앙 49
5
0
02-17 01:04
123812
중국 근처도 안 간 전염병 환자 발생 짱깨의 개 25
5
0
02-17 00:55
123811
<우한폐렴> 바이러스로 인한 고환 손상 가능성 꺽인 고환 110
0
0
02-17 00:46
123810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꺽은 븟 282
0
0
02-17 00:40
123809
한-중 우호관계를 끌어 올리기위해 자국민을 희생시키... 꺽은붓 395
0
0
02-17 00:25
123808
한-중 우호관계를 획기적으로 끌어 올릴 수 있는 기회... (4) 꺾은 붓 275
0
10
02-16 19:01
123807
만화 🔺️고인돌🔺️ 💏 172
30
35
02-16 01:59
123806
🔥깜짝 선물🔥 💏 141
30
35
02-16 01:56
123805
총선은 한일전? 대깨문 42
10
5
02-16 00:27
123802
#민주당만_빼고 #민빼 포스터 모음 민주당만빼고 48
10
0
02-16 00:08
123801
[전자개표기]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84
5
5
02-15 13:09
123800
[총선전과자]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81
0
0
02-15 12:15
123799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1) roske 57
5
0
02-15 01:54
123798
컬럼비아의대 교수🔻지만원 정신감정🔻 100% 확진 163
30
35
02-15 01:49
123797
🔴기생충 관련 1급 비밀🔵 #전격공개#.. 194
35
35
02-15 01:35
123795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roske 40
0
0
02-15 01:07
123794
정세균 총리 발언은 가짜뉴스다 봉하마을 36
0
0
02-14 23:45
123793
,면 13
0
0
02-14 23:23
123792
더불어 성추행당 빤스런 ㅋㅋㅋ 웃기네 48
0
0
02-14 17:06
123791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6회 (1) 김종익 170
4
0
02-14 13:36
123790
‘성지글’이 된 日 ‘크루즈 봉쇄’ 극찬 중앙일보 ... 아이엠피터 410
5
5
02-14 10:35
123789
누가 결정하는가? – 고대 그리스 시민사회로 돌... 다른백년 176
0
0
02-14 09:32
123788
대박!!🎴기생충 만화🎴 전원감상~~~~ 174
30
30
02-14 09:13
123787
🔺️이거 읽다 웃다 죽을뻔~🔺&#... 요절복통 173
30
35
02-14 09:10
123786
사드비용 요구하는 미 제국주의와 이에 부역질 하는 ... (1) YK 60
0
0
02-14 05:41
123785
조국 페이스북 근황 ㅋㅋㅋ (1) 조국 117
0
5
02-13 22:46
123784
이년 요즘 왜 안보이냐? (1) 어디숨었냐? 92
5
0
02-13 14:36
123783
[단독]"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불허···낯선 대위가 ... 추미애 53
5
0
02-13 11:54
123782
♥봉준호♥영화 기생충 훈장줘야함 (1) 기생충가족 149
5
0
02-13 11:21
123780
봉준호 송강호💖국민훈장 무궁화장 수여 국민일동a... 154
30
30
02-13 11:11
123779
기생충과 버니 샌더스가 공유한 시대의 공감 (1) 권종상 179
9
10
02-13 10:30
123778
녹색당부터 민중당까지…안철수의 국민당, ‘당색’ ... (2) 아이엠피터 165
4
10
02-13 09:50
123776
IOC는 32회 도쿄올림픽을 계속 밀가 나갈 것인지 심각... (2) 꺾은 붓 56
0
5
02-13 08:36
123775
양산을...전 갱남 도지사간 혈투...그런데...아뿔싸??... YK 50
0
0
02-13 05:55
123774
좌파의 추미애 손절? 12345 42
5
0
02-13 05:44
123773
"황운하 날 공천하지 안으면 모든걸 다 불겠다" 선거부정 59
5
0
02-13 05:09
123772
윤석열 패거리의 수사와 기소, 공판의 원칙 0042625 58
5
5
02-13 04:27
123771
현장포착🔞유명목사 그룹섹스🔞 특종전문 185
30
30
02-13 04:17
123770
😎완전 맛이 간 홍정길 목사😎 심층해부 154
30
30
02-13 04:08
123769
제2 세월호 학살 지하철 내에서 발생한다. (1) 아고라 '50대... 52
10
0
02-13 00:36
123768
[안철수] 2가지 자신감 세상만사 112
0
0
02-12 21:02
123767
[금년총선] 3가지 필수공약 세상만사 120
0
0
02-12 20:40
123761
[연예인] 극빈층 연예인 생계 지원책 있어야 세상만사 140
0
0
02-12 19:06
123760
[수개표] 끝까지 안할것 이라면 세상만사 116
0
0
02-12 19:02
123759
[대통령] 백날 바꿔봐야 도루묵 세상만사 125
0
0
02-12 18:57
12345678910 ..107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