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윤석열의 6년 전 발언에 담긴 섬뜩함… 제발 국민을 봐라
  번호 121847  글쓴이 오마이뉴스  조회 392  누리 0 (5,5, 1:0:1)  등록일 2019-10-1 08:33 대문 0

윤석열의 6년 전 발언에 담긴 섬뜩함… 제발 국민을 봐라
‘윤석열 검찰’의 모순, 남의 악이 자신의 선은 아니다

(오마이뉴스 / 강인규 / 2019-09-30)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인천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열린 마약류퇴치국제협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이희훈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현 검찰총장의 이름을 모르는 사람도 이 ‘명언’만큼은 기억할 것이다. 이 말의 주인은 윤석열로, 박근혜 정부에서 대선 여론조작 사건을 조사하던 중 좌천됐다가,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극적으로 부활한 인물이다. 윤석열의 ‘사람…’ 발언은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골검사의 뚝심을 상징하는 말처럼 인용돼 왔다.

하지만 이 판단은 옳을까? 이 말은 언론과 사람들 입에 수없이 오르내렸지만, 이 발언의 맥락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앞의 발언을 나오게 한 사람이 있다. 자유한국당의 정갑윤 의원이다. 맞다. 최근 공정거래위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조성욱 후보를 향해 ‘출산의 의무를 다하라’고 종용하다 망신을 당한, 바로 그 인물이다.

2013년 10월, 정갑윤 의원(당시 새누리당)은 국정감사에 참석해 윤석열 당시 여주지청장에게 이런 질문을 던졌다.
 
정갑윤 “윤석열 지청장, 자리에서 일어서 보세요. 증인은 혹시 조직을 사랑합니까?”
윤석열 “예, 대단히 사랑하고 있습니다.”

정갑윤 “사랑합니까? 혹시 사람에 충성하는 것은 아니에요?”
윤석열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기 때문에 제가 오늘도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겁니다.”
정갑윤 “앉으세요.”

윤석열의 기개를 대변하게 된 앞의 발언은 이렇게 탄생했다. 그의 말은 유행어처럼 퍼져나갔고, 많은 국민들은 그를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불의에 맞서는 의인’으로 인식하게 되었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말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뒤이어 나온 ‘조직을 사랑한다’는 말은 조금 더 면밀히 살필 필요가 있다. 그가 ‘대단히 사랑’한다는 검찰조직이 정작 시민들에게는 전혀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 형사사법기관의 신뢰도는 매우 낮지만, 검찰은 그중에서도 꼴찌다. 예컨대 2017년 설문조사에서 검찰을 신뢰한다고 답한 국민의 비율은 12.7%였다(형사정책연구원, ‘한국의 형사사법 체계 및 관리에 관한 연구’ 보고서). 다시 말해, 87% 이상의 시민들이 검찰을 불신하거나 신뢰하지 못하는 것이다(신뢰하지 않는다 58.7%).

경찰을 신뢰한다고 답한 비율 역시 23.1%로 역시 ‘바닥’을 기록하고 있지만, 이 낮은 신뢰도의 반 토막인 검찰에 비하면 거의 ‘성인’으로 보일 정도다.
 
국민이 불신하는 조직을 매우 사랑한다는 검찰총장

2년이 지난 현재, 상황은 달라졌을까? 앞의 통계와 집계 방식이 다르기는 하지만, 오마이뉴스-리얼미터 “2019 국가사회기관 신뢰도 조사”(2019.6.25)가 실마리를 준다. 이 조사에 따르면, 최저의 신뢰도를 기록한 3개 기관은 경찰(2.2%), 국회(2.4%), 검찰(3.5%)이었다. 혹시 ‘검찰의 신뢰도가 경찰과 국회를 추월했다’고 착각할까봐 덧붙이자면, 앞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였다. 다시 말해, ‘이 꼴등 삼형제’의 차이는 통계적으로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이야기다.

윤석열이 ‘조직 사랑’을 공언했던 바로 그 날, 또 하나의 흥미로운 발언이 나왔다. 검찰의 ‘사냥’ 이야기였다. 당시 그의 입에서는 현 상황을 생생히 묘사하는 듯한 발언이 흘러나왔다.
 
“이 수사라고 하는 것이, 초기에 어떤… 사태를 딱 장악해 가지고, 어느 정도까지 갈 때는, 그거는 마, 정말로 표범이 사냥하듯이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문제는 검찰이 모든 수사를 ‘표범이 사냥하듯’ 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 자신들의 안위를 건드리지 않고 작은 편익이라도 제공하면, 죽은 권력 앞에서조차 배를 내밀고 뒹구는 ‘강아지’가 되기도 하고(‘떡검’과 ‘스폰서검’), 내부 범죄에 대해서는 한없이 느리고 게으른 ‘나무늘보’가 된다.

이는 검찰이 극악무도한 내부 범죄에 얼마나 한심하게 대처해 왔는지 보면 명백히 드러난다. 유우성 간첩조작 공모, 김학의 특수강간 무혐의, 돈봉투 만찬사건 뭉개기, 우병우 봐주기, 고소장 위조 눈감기, 검찰 내 강간 사건 무마 등 최근 사건만도 헤아리기 벅찰 정도다. 검찰은 오직 자신들의 조직을 개혁의 대상으로 삼는 외부자에 대해서만 유독 표독스러운 맹수가 된다.

▲윤석열 총장의 인사말. 세 문단에서 ‘국민’이라는 말을 10번이나 반복하고 있다. ⓒ 대검찰청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겠다는 검찰총장
 
“새로운 검찰을 기대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은 시기에 검찰총장의 소임을 맡게 되어 막중한 사명감을 느낍니다. 저희 검찰은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고자 노력하겠습니다.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한을 오로지 법에 따라 국민을 위해서만 행사하겠습니다.”

대검찰청 누리집에 올라와 있는 윤석열의 ‘총장 인사말’ 서두다. 그는 이 짧은 글에 '국민'이라는 말을 네 차례나 쓰고 있다. 하지만 더 중요한 부분은 그가 ‘새로운 검찰을 기대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높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윤석열 총장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의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는 정말 국민을 위한 것인가? 불행히도, 많은 시민들은 검찰이 펼치는 ‘조국 사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두운 그림자를 본다.

취임 직후 노 전 대통령은 검찰개혁의 당위성을 납득시키기 위해 ‘검사와의 대화’를 제안했다. 이 자리에 초대받은 한 평검사는 고졸 대통령 앞에서 느닷없이 ‘학번’ 이야기를 꺼내더니 대통령에게 “왜 검찰에 전화를 했냐”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한다고 생각하지 않냐”고 따지기 시작했다.

TV에서 이 토론 장면을 보다 못한 한 교사가 이메일로 항의하자, 수원지검 특수부는 그를 소환한 뒤 학교로 찾아간 것은 물론, 컴퓨터까지 압수해 인터넷 접속기록을 뒤졌다. 검사의 이메일 주소가 알려진 것이 “엄청난 범죄요, 보안 누수”라는 것이다.

노무현 참여정부는 집단 이기주의에 빠진 검찰의 자정 노력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외부충격을 통한 개혁에 나선다. 그 신호탄이 파격 인사였다. 첫 법무장관으로 비검찰 출신에, 검찰총장의 후배이며 여성인 강금실을 기용한 것이다. 검찰 내부는 들끓었다. 그리고 검찰개혁의 큰 그림이 드러날 무렵 검찰은 대선자금 수사를 시작했고, 노무현 대통령 측근들을 기소함으로써 검찰개혁을 좌초시켰다.

검찰의 눈 밖에 난 대통령에 대한 ‘사냥’은 퇴임 이후까지 이어졌다. ‘논두렁 시계’처럼 왜곡된 이야기를 언론에 흘리며 망신을 주더니, 기어이 죽음까지 몰고 간 것이다. 조국 역시 비검찰 출신인 데다가, 검찰개혁을 오랫동안 준비해온 인물이라는 점 때문에 검찰의 거센 저항을 받고 있다.
 
남의 악이 자신의 선은 아니다

▲ “검찰개혁!” 검찰청앞 시민들 분노 폭발 ⓒ 권우성

남의 악에서 나의 선이 도출되지는 않는다. 검찰이 남의 눈에서 티끌을 뽑으며 정의롭다고 착각하지 말아야 할 까닭이다. 윤석열 총장이 그렇게 섬기고 싶다는 시민들은 검찰 눈에서 흉측하고 거대한 들보를 본다.

검찰에 대한 최악의 신뢰도 그렇거니와, ‘중2 일기장’까지 뒤지는 집요한 수사에도 불구하고 과반 이상의 국민이 조국 장관의 검찰개혁에 호응을 보내는 것을 보라. 한국리서치의 19~20일 여론조사에 따르면, 조국이 검찰개혁을 이끄는데 찬성하는 시민이 52%인 반면, 부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35%에 지나지 않았다(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조국 개인이 아니라, 검찰 개혁가로서의 조국에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불행히도 검찰만이 자신의 거대한 허물을 보지 못하고 있다. 검찰 내에서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의 들리지 않는다는 사실이 이 사실을 입증한다. 극소수의 개혁 지지자인 임은정 검사는 “검찰 스스로에게 관대하고 검찰 이외의 사람들에게는 엄격하게 그리 이중 적용한다면 그런 검찰은 검찰권을 행사할 자격이 없다”고 말하며 “검찰의 폭주를 국민 여러분들이 감시해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검찰 조직 내에선 이 지당하고 용감한 지적에 대한 공감과 호응은 커녕, 볼멘 반발부터 불거져 나왔다. 임 부장검사보다 사법연수원 6기수 후배인 장아무개 부천지청 검사는 내부 게시판에 “살아있는 권력인 조 장관 관련 수사를 비판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의아하다”는 글을 올렸다.

그걸 몰라서 묻는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든, 죽은 권력을 수사하든, 중요한 건 수사의 동기와 목적이다. 산 권력을 대상으로 삼는다고 해서 모든 수사가 정당하고 정의로워지는 것은 아니다.
 
조직을 사랑한다면, 검찰을 수술대에 세워라

▲28일 사법적폐청산연대가 서초동 검찰 앞에서 주최한 제7차 검찰 개혁 촛불 문화제에 주최 측 추산 200만 명이 참가했다. ⓒ 권우성

그것으로도 모자랐는지, 장 검사는 한 마디 더 보탰다. “정치적 중립과 관련된 부분 등 외부적 요인으로부터 개혁 또는 원인과 해결책이 전혀 맞지 않는 수사권 조정의 문제점에 대해 별다른 언급이 없는 점은 조금 의아하다”는 것이다.

외부로부터 개혁이 필요한 까닭은 검찰이 이처럼 ‘딴 세상’에 살고 있기 때문이다. 수사권 조정이 필요한 이유도 명확하다. 검찰이 기소권을 독점하고 있기 때문에 아무리 큰 죄를 저질러도 그들을 처벌할 방법이 없다. 견제와 균형을 위해서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꼭 필요한 까닭이다.
 
“대한민국 검찰은 국민의 검찰, 국민을 위한 검찰이 되기 위하여 국민의 말씀을 경청하고, 국민의 사정을 살피며, 국민의 생각에 공감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이렇게 인사말을 맺었다. 국민의 대다수의 생각은 “조국식 검찰 개혁”에 있고, 이 개혁안의 핵심이 바로 공수처 신설과 검찰 수사권 조정이다. 그리고 이 사실은 조국 장관의 피의자 신분 여부와 상관없이 유효하다. 최근 여론과 검찰개혁 시위가 이 점을 말해준다.

윤석열 총장은 ‘새로운 검찰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를 겸허히 받아들여, 자신의 조직을 수술대에 눕혀야 한다. 그것만이 스스로를 통제할 수 없을 만큼 괴물이 된 검찰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방법이다. 주말에 200만 명(주최 측 추산) 가까운 시민이 검찰 개혁을 외치며 서초동 청사까지 찾아간 터이므로, ‘국민의 말씀을 경청’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A30td8TsQyA&feature=youtu.be

출처: http://www.ohmynews.com/NWS_Web/Event/Premium/at_pg.aspx?CNTN_CD=A0002574269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184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이준구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IP : 114.211.3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34381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3504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88604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3462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68341
40
80
07-13 13:35
123888
우한폐렴 -- 미국 중국 북한 한국 의심 ? 세계분석 59
0
0
02-20 16:15
123886
이낙연이 병신인 이유 ㅋㅋㅋ 이낙연 20
0
0
02-20 15:15
123885
문재인은 사실상 식물인간 상태네 죽은 문재인 26
0
0
02-20 14:12
123884
문재인 이새끼는 진짜 역대급 개씹새끼다 아이엠피터개... 24
0
0
02-20 14:04
123883
통합 잉크도 마르기 전에.. ‘이언주 전략공천’ 두고... (2) 아이엠피터 56
5
0
02-20 13:50
123882
공포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언론 좀비들에 헤드샷을 권종상 59
10
5
02-20 10:47
123881
중국인 입국금지 국가 133개국 돌파 중국몽 24
5
0
02-20 09:46
123880
주택 투기에 꽃길 깔아주고 집값과의 전쟁을 벌인다고... 이준구 53
5
0
02-20 09:35
123879
❌끝내주는 이명박+김윤옥❌ 😎 78
5
5
02-20 08:56
123878
사이비 구라 친노문 패거리들에게 주는 곡소리나는 뉴... YK 30
0
0
02-20 06:52
123877
문재인 개새끼야 너는 곱게 못죽는다 재앙폐렴 28
5
0
02-20 05:18
123875
국밥아줌마 쑈 들통남 정수기 쇼 37
5
0
02-20 02:23
123874
💖유시민 선생 대박~💖 짝짝짝~~ 129
15
15
02-20 02:19
123873
✔이승만 vs 김일성 -무지 웃김✔ 우끼는 쨤뽕 135
15
15
02-20 02:16
123872
느그재앙 불과 5일전 병신 재앙 19
5
0
02-19 23:53
123871
신난닷☗쥐박장로 법정구속!!☗ ☗재수... 125
15
15
02-19 15:13
123870
미통당 인재 영입 1호… ‘돈봉투’ 처벌 전력 드러나... 아이엠피터 73
5
5
02-19 14:05
123869
♥️전남신안출신 85세남성♥️ 중국방문... (1) 518광주화 153
10
0
02-19 13:14
123868
[단독] 현직 부장판사 “문재인 대통령 하야하라” 공... 재인폐렴 28
10
0
02-19 13:03
123867
진보 판사 김동진, 문재인 하야 주장 문재인 탄핵 20
10
0
02-19 12:52
123866
해외동포, ‘2020 한국전쟁종식 한반도평화대회’개최 뉴스프로 40
10
10
02-19 11:59
123864
문재인은 지금 국민 목숨가지고 도박중이네. 문가 개새끼 24
5
0
02-19 11:31
123863
[속보]20번 확진자 11세 딸 코로나 양성...초등생 첫 ... 우한폐렴재앙 13
5
0
02-19 11:06
123862
문재앙 병신 만든 반찬가게 아줌마 근황. 띨띨한대깨문 25
5
0
02-19 10:49
123860
사람죽어나가는 이와중에도 선거애기나 하는 권종상 시애틀권종상 84
15
0
02-19 10:38
123857
언론개혁을 위해서도 총선의 결과가 중요하다 권종상 126
5
15
02-19 09:37
123856
사악한 문재인 새끼 정권유지를 위해 국민을 희생시키... 문재앙 처단 22
5
0
02-19 04:06
123855
[남산의 부장들, 워싱턴 한인들 논란] <중앙일보 ... roske 13
0
0
02-19 01:59
123854
💖삼대기율 팔항주의 목회성공!💖 대박이오~~~~ 135
25
25
02-19 01:43
123853
황교안💘만화 미국 인사청문회시 현장졸도 🔴 127
30
30
02-19 01:39
123852
부검하는 의사들은 다 알꺼다 재앙 42
5
0
02-18 23:22
123851
임미리 교수(憍授) 빼고 모두 교수(敎授)라고 ... (2) 무심지생 47
5
15
02-18 16:16
123850
두고봐라 문재앙 이쌔끼 총선 전까지는 대재앙의시작 39
10
0
02-18 14:55
123849
[이정랑의 고전소통] 공기무비(攻其無備) 이정랑 187
0
0
02-18 13:34
123848
정확한 코로나 종식 시점 코 로 나 49
5
0
02-18 12:54
123847
10일전 문재앙 ㅋㅋㅋ 코로나 36
5
0
02-18 12:46
123846
대깨문들 수준 대 깨 문 32
5
0
02-18 12:36
123845
문재앙 병신새끼 특징 아이엠재앙 86
5
0
02-18 11:19
123844
폭설로 난리 난 제주도민 팽개치고 ‘원희룡 지사’가... 아이엠피터 269
5
0
02-18 10:23
123843
[데스크의 窓] 지금은 저격수의 시대…‘임미리만 빼... (1) 임두만 150
0
0
02-18 09:24
123842
우한폐렴 때문에 중국의 실체가 다드러났다 등신 시진핑 37
5
0
02-18 07:15
123841
🎴송상석목사법 vs 김영란판사법🎴 심층분석 132
30
35
02-18 05:56
123840
중국 바이러스 연구원 유출 제보 우한 폐렴 42
5
0
02-18 04:51
123839
꺽은 붓 이새끼 존나게 웃기네 (1) 조까 꺽은붓 52
15
0
02-18 04:22
123838
맘에 안 들면 날리고 고발하고 장악하는 운동권 '文주... 문빠의 병폐 16
5
0
02-18 03:35
123837
기윤실이😎홍정길목사에 직격탄!! 할렐루야~~~~ 140
30
35
02-18 01:51
123836
손학규 발언 때문에 식당영업 침체된거 아녀 ? 총선행보 46
0
0
02-17 17:49
123835
이낙연과 황교안은 지하철에서 무엇을 느꼈나 ? 총선행보 58
0
0
02-17 17:43
123833
써프를 위한 우한폐렴 정리 우한폐렴 47
15
0
02-17 14:17
123832
종로구서만 확진자 5명 문재앙 35
10
0
02-17 14:11
123831
짱깨의 우한괴질 대처 걍 그 자체가 헬이다 짱깨멸망 23
5
0
02-17 14:05
123830
[칼럼] ‘백패스’ 똥볼도 골인 이기명 157
10
5
02-17 13:49
123829
짱개 영화감독 일가족 4명 우한폐렴으로 모두 사망 짱깨바이러스 21
5
0
02-17 13:34
123828
박근혜👩“아카데미상 권위 땅에 떨어졌다!!” ☦ㅎㅎ.... 154
35
40
02-17 12:25
123826
문재인이 여자들한테 인기있는 이유 선동이먼저다 29
5
0
02-17 11:53
123825
기자들의 집요한 질문에도 밀랍 인형처럼 꿋꿋했던 이... 아이엠피터 161
0
15
02-17 11:29
123824
역사가 너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이의엽 166
0
10
02-17 09:43
123823
이새긴 진심 싸이코패스 아니냐? 싸이코 재앙 31
5
0
02-17 05:43
123822
우한폐렴으로 중국붕괴가 일어날 수 밖에 없는 이유 (1) 중공 붕괴 65
5
0
02-17 04:19
123821
이번 총선 아주 정확한 프레임 홍어 꺽은붓 47
5
0
02-17 04:14
123818
통일부 차관 부동산 이중매매 부동산 재앙 30
5
0
02-17 04:06
123817
SBS, 7년전 뉴스 - 중국이 인공적으로 독감 바이러스 ... 중국몽 재앙 43
5
0
02-17 03:58
123816
[속보] 30번째 확진자 나옴 대깨문 학살 32
5
0
02-17 02:37
123815
💖하라 세츠코>>>김태희=이영애 (2) 💖 162
35
40
02-17 01:55
123814
🔺️된 늙은이 vs 덜된 늙은이🔻 (2) 홧팅 146
30
35
02-17 01:50
123813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 인원 못믿는 이유 대재앙 49
5
0
02-17 01:04
123812
중국 근처도 안 간 전염병 환자 발생 짱깨의 개 25
5
0
02-17 00:55
123811
<우한폐렴> 바이러스로 인한 고환 손상 가능성 꺽인 고환 110
0
0
02-17 00:46
123810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니라 실험실에서 유출됐다" 꺽은 븟 282
0
0
02-17 00:40
123809
한-중 우호관계를 끌어 올리기위해 자국민을 희생시키... 꺽은붓 395
0
0
02-17 00:25
123808
한-중 우호관계를 획기적으로 끌어 올릴 수 있는 기회... (4) 꺾은 붓 275
0
10
02-16 19:01
123807
만화 🔺️고인돌🔺️ 💏 172
30
35
02-16 01:59
123806
🔥깜짝 선물🔥 💏 141
30
35
02-16 01:56
123805
총선은 한일전? 대깨문 42
10
5
02-16 00:27
123802
#민주당만_빼고 #민빼 포스터 모음 민주당만빼고 48
10
0
02-16 00:08
123801
[전자개표기]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84
5
5
02-15 13:09
123800
[총선전과자]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81
0
0
02-15 12:15
123799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1) roske 57
5
0
02-15 01:54
123798
컬럼비아의대 교수🔻지만원 정신감정🔻 100% 확진 163
30
35
02-15 01:49
123797
🔴기생충 관련 1급 비밀🔵 #전격공개#.. 194
35
35
02-15 01:35
123795
이번 총선에는 반북, 반통일 후보를 철저히 내쳐야! roske 40
0
0
02-15 01:07
123794
정세균 총리 발언은 가짜뉴스다 봉하마을 36
0
0
02-14 23:45
123793
,면 13
0
0
02-14 23:23
123792
더불어 성추행당 빤스런 ㅋㅋㅋ 웃기네 48
0
0
02-14 17:06
123791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6회 (1) 김종익 170
4
0
02-14 13:36
123790
‘성지글’이 된 日 ‘크루즈 봉쇄’ 극찬 중앙일보 ... 아이엠피터 410
5
5
02-14 10:35
123789
누가 결정하는가? – 고대 그리스 시민사회로 돌... 다른백년 176
0
0
02-14 09:32
123788
대박!!🎴기생충 만화🎴 전원감상~~~~ 174
30
30
02-14 09:13
123787
🔺️이거 읽다 웃다 죽을뻔~🔺&#... 요절복통 173
30
35
02-14 09:10
123786
사드비용 요구하는 미 제국주의와 이에 부역질 하는 ... (1) YK 60
0
0
02-14 05:41
123785
조국 페이스북 근황 ㅋㅋㅋ (1) 조국 117
0
5
02-13 22:46
123784
이년 요즘 왜 안보이냐? (1) 어디숨었냐? 92
5
0
02-13 14:36
123783
[단독]"추미애 아들 휴가연장 불허···낯선 대위가 ... 추미애 53
5
0
02-13 11:54
123782
♥봉준호♥영화 기생충 훈장줘야함 (1) 기생충가족 149
5
0
02-13 11:21
123780
봉준호 송강호💖국민훈장 무궁화장 수여 국민일동a... 154
30
30
02-13 11:11
123779
기생충과 버니 샌더스가 공유한 시대의 공감 (1) 권종상 179
9
10
02-13 10:30
123778
녹색당부터 민중당까지…안철수의 국민당, ‘당색’ ... (2) 아이엠피터 165
4
10
02-13 09:50
123776
IOC는 32회 도쿄올림픽을 계속 밀가 나갈 것인지 심각... (2) 꺾은 붓 56
0
5
02-13 08:36
123775
양산을...전 갱남 도지사간 혈투...그런데...아뿔싸??... YK 50
0
0
02-13 05:55
123774
좌파의 추미애 손절? 12345 42
5
0
02-13 05:44
123773
"황운하 날 공천하지 안으면 모든걸 다 불겠다" 선거부정 59
5
0
02-13 05:09
123772
윤석열 패거리의 수사와 기소, 공판의 원칙 0042625 58
5
5
02-13 04:27
123771
현장포착🔞유명목사 그룹섹스🔞 특종전문 185
30
30
02-13 04:17
123770
😎완전 맛이 간 홍정길 목사😎 심층해부 154
30
30
02-13 04:08
123769
제2 세월호 학살 지하철 내에서 발생한다. (1) 아고라 '50대... 52
10
0
02-13 00:36
123768
[안철수] 2가지 자신감 세상만사 112
0
0
02-12 21:02
123767
[금년총선] 3가지 필수공약 세상만사 120
0
0
02-12 20:40
123761
[연예인] 극빈층 연예인 생계 지원책 있어야 세상만사 140
0
0
02-12 19:06
123760
[수개표] 끝까지 안할것 이라면 세상만사 116
0
0
02-12 19:02
123759
[대통령] 백날 바꿔봐야 도루묵 세상만사 125
0
0
02-12 18:57
12345678910 ..107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