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지배당하지 않고, 지배하지 않고 ②
  번호 115738  글쓴이 김종익  조회 174  누리 5 (0,5, 0:0:1)  등록일 2019-7-8 09:28 대문 0

지배당하지 않고, 지배하지 않고 ②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19-07-08)


‘제주 4·3’의 진실을 향한 불굴의 투쟁, 허구로 현실을 기록해 온 43년, 『화산도』의 작가 김석범 선생이 『화산도』의 후편인 「해저에서海の底から」에서의 연재(2016. 10월~2019. 04월. 『世界』)를 끝내고 한 인터뷰 기사입니다.

작가의 말 가운데 “『화산도』에서 묘사한 역사 인식은, 현재 한국 역사가들의 인식보다도 선행” “해방 공간의 해방은 이제부터 커다란 과제”라는 말에 움찔하게 된다. 더욱이 “한국에서도 4·3 사건을 쓴 작가들은 있어요. 그 가운데 걸작도 있지만, 저에게 말하라고 하면, 김빠진 것이 많다”는 말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90대 중반의 연세에 여전히 벼리를 쥔 채 “지배당하지 않고, 지배하지 않는” 공동체를 꿈꾸는, 43년간 응축된 비명 같기도 하고, 호소 같기도 하고, 예언 같기도 한 작가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이 번역글은 분량이 길어 3편에 나누어 게재합니다 - 역자 주

지배당하지 않고, 지배하지 않고

인터뷰어
세키 마사노리關正則

인터뷰이
김석범

□ 빙빙 도는 이야기

- 대마도 에피소드는 이른바 김석범 문학의 출발점·원점이라고 해도 좋을 듯합니다. 『화산도』로 이어지는 거대한 소설의 끝이 현실의 김석범 문학의 시작이기도 하고요. 끝과 시작, 허구와 현실이 교차된 이상한 순환·圓環의 감각에 사로잡혔어요.

김석범
이 소설은 끝나지 않고 계속되는 거예요. 이방근이 남승지와 여동생에게 맡긴 뜻은, 자신은 죽고 이 혁명은 실패로 끝나지만, 혁명은 계속되어야 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두 사람이 되어서라도 끝내 살아가면서, 투쟁을 계속해야 한다는 거예요. 저도 또한 4·3 사건이 올바로 검증되고 해결되지 않는 한, 몇 번이라도 쓸 겁니다.

제가 『화산도』를 쓰고 있던 무렵, 4·3 사건은 ‘현실’로 인정되고 있지 않았어요. 그래서 허구로 현실을 쓴 것입니다. 1945년 8월 15일 조선이 해방되고, 그 3년 후에 4·3 사건이 일어나고, 남북으로 조선이 갈라졌어요. 그 3년간에 뭐가 일어난 것일까요. 우리는 대한민국 성립까지 3년간을 ‘해방 공간’이라고 하지만, 그 역사를 올바르게 검증하고 해결하지 않으면, 4·3 사건의 비극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 제 생각이에요.

『화산도』를 쓰고 있던 당시는, 그 후의 역사를 예상도 할 수 없었어요. 그러나 이번 『해저에서』를 쓰고 있는 동안에도, 제가 써 온 것을 쫓아오듯이 역사가 부쩍 현실화되고 있어요. 그러나 진정한 역사는 지금도 해명되지 않고 있어요. 4·3 사건의 역사를, 한국 근대사에 정확히 복원, 기록한다는 데까지 진전되고 있지 않아요.

쓰는 일은 투쟁이에요. 4·3 사건이라는 50년간에 걸쳐서 말살되어 온 기억과 역사가 부활한 것은, 하나의 승리이지요. 저는 그 승리의 실현을 향해 소설을 계속 써 온 것이지요. 내부에서 알력이 일어나려고 하든, 변절자라고 듣든, 쓴다는 것은 투쟁인 거예요. 투쟁이 장기화되면, 작품도 장기화되어야 해요.

예를 들면, 오키나와에서 매우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요. 그러나 그 투쟁은 오키나와 현민의 대다수가 짊어지고, 지지하고 있어요. 4·3 사건처럼 절망적인 투쟁은 아니에요. 오키나와 상황은 엄중하지만, 그 투쟁은, 오늘 내일에 괴멸해 버릴 그런 것은 아니지요. 새로운 미군 기지는 완성되지 않았고, 현민의 이 투쟁이 계속되는 한 완성될 수 없겠지요. 지금의 정권이 하는 짓은 너무 심해요. 그런데도 사람들이 하는 당연한 항의 행동조차, ‘과격’하다고 해요. 오키나와에서 정권이 하는 짓은, 정신적으로 말하면, 살인과 마찬가지예요. 해상에 보트를 내서 항의하는 것이 그들에게는 ‘과격’한 것일지도 모르지만, 실제로 테러를 가하는 것은 정권이 아닐까요. 저는, 헤노코 사람들처럼, 24시간 싸우고 있을 수는 없지만, 작품을 쓴다는 것은 투쟁이에요. 제가 이제까지 해 온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투쟁이지요.

한국에서도 4·3 사건을 쓴 작가들은 있어요. 그 가운데 걸작도 있지만, 저에게 말하라고 하면, 김빠진 것이 많다는 겁니다. 왜냐고 하면, 피동, 그러니까 피해 이야기인 겁니다. 이렇게 당했다, 이렇게 참혹하다, 이렇게 불쌍하다는 피해 이야기인 겁니다. 그거로는 투쟁이 안 됩니다. 반대로 4·3 사건의 사실을 말살해 버려요. 4·3 사건을 지나서, 거기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미래로 이어질 수 있는 관점이 좀처럼 나오지 않아요.

- 『해저에서』에서는, 도망자인 두 명의 여성을 남승지가 이카이노의 집으로 데리고 돌아와서, 여동생 말순과 어머니가 맞이하는, 네 명의 여성이 서로 포옹하며 우는 장면에서 끝납니다. “울어, 울어라. 눈물이 그칠 때까지 우는 게 좋다, 울 만큼 울어. 울 수 없을 때까지 울어”라고 “울어”라는 말이 반복되는 대단히 인상적인 문장입니다. 4·3 사건으로부터 60주년 무렵에 김 선생이 하신 “슬픔의 자유라는 희열”이라는 말을 떠올렸어요. 그녀들도 이제부터 울 수조차 없는 삶을 살아야 하겠지요.

김석범
계속 살아간다는 것이야말로 투쟁인 겁니다. 살아 있으면, 가령 위장 전향을 해서라도, 반격할 기회는 반드시 생길 테니까요. 이방근은 죽을 각오를 숨기고 남승지를 일본으로 보내고 있었지만, 그러나 죽은 후에도 자신의 의지를 이어주리라는 희망을 의탁하고 있었던 거지요.

□ 원동력으로서의 ‘passion’

- 연재를 할 때의 『화산도』에서는 자살하지 않은 이방근이, 단행본으로 나올 때, 최후에 자살하는 것으로 ‘개작’되고 있어요. 왜 이방근은, 남승지와 유원을 도피시킨 후에 자살해야만 했던 것일까요.

김석범
『해저에서』의 시작은, 마치 논문 같은 서두가 되었어요. 소설로서는 많지 않은 처사지요. 1948년 가을부터, 제주도에서는 본격적인 학살이 시작되고 있어요. 먼저 처음에 학살과 고문이라는 잔혹한 현실을 사실로 쓰고, 그 후에 이방근이 ‘현해玄海’라는 다방에서 관덕정 광장을 바라보는 장면으로 이어지는 거지요. 그 잔혹한 현실을 이방근이 어떻게 받아들였던가. 그 심리가 묘사되어 가는 것입니다. 이방근은 학살된 사람들의 일을 자신의 내면에서 풍경화하고 있어요. 그가 죽은 것은 1949년 6월이니까, 이 장면은 같은 해 1월 정도예요. 그리고 이번 『해저에서』의 최종회에서는, 일본으로 도피한 남승지가, 대마도로 건너갑니다. 이 장면 또한 논문처럼 사실 나열로 시작됩니다. 이방근이 관덕정 광장을 바라보는 장면과, 남승지의 대마도에서의 장면은 연결되어 있어요. 학살이라는 현실을,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라는 것이지요. 그것이 중요한 겁니다.

이 정경을 묘사하는 것은, 저 자신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반복하지만, 저는 역시 500명이라는 해상 학살 사건이 아무리 해도 뇌리에서 떠나지 않기도 하고, 동백꽃으로 그 영령들을 위무했지만, 역시 표면상의 일밖에 쓸 수 없는 듯한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정확한 사실을 알고 싶었어요. 사실을 알고, 제 내면에서 객관화하여, 소설에 쓰고 싶다고 생각했던 거지요.

이 분노 같은 마음은, 예술에서는 passion이라고 바꿔 말할 수 있는 것이죠. 그리스도의 수난도 또한 ‘passion’이라고 말하지요. 그것이 인간의 힘인 것이지요. 그 힘이 500명이라는 살해된 사람들의 장면에서도 나옵니다. 알아보고 있다가, 쓰고 있다가, 화가 나는 것은, 이 살해된 사람들의 개인 개인에 대한 것은 아무것도 알 수 없는, 기록으로도 남아 있지 않는다는 겁니다. 어쩔 도리가 없어요. 생존자의 증언 등을 읽고, 구체적으로 형상화해 가려고 하는 사람도 한국에는 거의 없어요. 정말로 화가 나는 일입니다.

□ 학살자의 살해라는 딜레마를 둘러싸고 

- ‘passion’이라는 의미에서, 이방근이 자살하는 산천단으로 가는 길을 “십자가로의 길”이라고 쓰셨네요. 이방근의 죽음을 예수의 죽음에 비견하실 생각이 있었던 건가요.

김석범
남승지가 이방근의 일주기에서, 스님의 염불을 들으면서, 지루함을 느끼고 조는 장면에서, 이방근의 환상이 나왔지요. 언덕 위에 십자가가 있고 거기에 이방근이 매달려져 있어요. 거기에는 말하자면 죄도 없는 데 희생이 된 사람들이라는 이미지가 중첩되어 있어요. 이방근은 산천단 언덕에 죽을 작정으로 갔어요. 그는 무엇을 위해 죽은 걸까, 그것은 작가인 저로서도 알 수 없는 거지요.

이방근이 서울에 있는 문난설과 전화를 하는 장면에서, 이방근을 사모하는 난설이 아이를 원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그는 심중에 그 아이는 살인자의 아이라고 느끼는 거지요. 만약 자신이 서울로 가서 문난설과 맺어져도, 자신이 사람을 죽였다는 사실을 그녀에게 이야기할 수 있을까 생각하는 거지요. 가령 정의를 위한 살인이었다고 해도, 그건 자신과 함께 하는 것은, 문난설은 살인자와 함께 있다는 게 되어요.

그 후, 한대용과 남승지가, 지금까지 비밀로 해 왔지만, 이방근은 사람을 죽였다고 유원에게 전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그러나 유원은 그것은 살인이 아니라고 부정하지요. 그녀는, 만약 어머니가 살아 있다면, 이방근은 사람을 죽이지 않았을 거라고 해요. 유원에게 일찍 죽었던 어머니는 신처럼 중요한 존재였기 때문이에요. 유원 입장에서 본다면, 이방근이 죽인 정세용은 변절자이고, 죽여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하지만 이방근은 문난설에게 그 점을 말할 수 없어요. 역시 자신이 살인자라는 자각이 있기 때문이지요. 가령 고백하고 부부가 되었다고 해도, 역시 뒷맛이 개운하지 않는 것이 계속 죽을 때까지 있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그는 문난설이 있는 서울로 결국 가지 않았어요. 이방근은 사람을 죽임으로써 자신도 자살하지만, 남승지는, 죽인 만큼, 자신들이 살아가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해요. 저로서는 알 수 없는 거지만.  

- 이토록 무고한 인민들이 살해된 상황을 만든 장본인으로 정세용이 있었던 겁니다. 그를 죽였기 때문이라고 해도, 왜 이방근이 죽어야만 했던가. 『죄와 벌』의 라스콜리니코프는 아니지만, 정의를 위해서라면 살인도 부정하지 않는다, 살인을 정당화할 논리는 있지요. 不正義에 대해 분노하며 죽여 버리고 싶다고 생각하는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데도 이방근은 살인자로서 자살해야만 했던 걸까요.

김석범
저 자신도, 정세용 같은 인간은 몇 번이나 죽여도 좋다고 생각하는 거지요. 저였다면 좀 더 빨리 죽였을지도 몰라요. 그러나 이상한 것으로, 만약 저 자신이 이방근이었다고 한다면, 라고 생각했을 때, 정세용이 설령 열 번 죽여도 좋은 놈이었다고 해도, 그래도 사람을 죽였다는 행위, 아내가 있고, 부모가 있으며, 자식이 있다, 역시 산 인간의 생명을 빼앗았다는 죄 의식이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이방근이 정세용을 칼로 푹 찔러 죽였다고 해요. 칼로 푹 찌르고, 빼고, 그때 피가 줄줄 나오겠지요. 그 감각은 칼을 통해 자신에게 전달될 거예요. 이방근의 손에는 그 신체적인 감각이 계속 남아 있는 겁니다. 권총의 방아쇠를 당길 뿐인 감각은 아닌 거지요.  

인간은 살아 있고, 살인도 물론 인간이 살아 있기에 이루어지는 것인데, 그렇기 때문에 살인은 인류의 금기인 겁니다. 인간의 본능은, 역시 살아서 목숨을 지키려고 하는 데 있어요. 죽인다는 것은, 거기에 반하는 일이죠. 이방근은 어떻게 해도, 거기에 걸려 버린 것이 아닐까 해요. 정세용은 죽여서 당연한 남자였을지도 모르는데, 죽여서 뭐가 나쁜 건가라고 할 때, 어떻게 해서도 이유를 찾아낼 수 없어요. 어머니가 살아 있다면 죽이지 않았다, 라는 것도, 역시 거짓말이 되고요. 왜냐하면, 어머니가 없었다면 죽인다, 라는 게 되니까. 역시 죽일 만하니까 죽인 거예요. 그리고 이방근도 자살했어요. 자살이라는 것은 자신을 죽이는 거니까요.

- 유원은 이방근을, 제주도 도민을 위한 희생이었다고 하고 있어요. 한라산에 봉헌된 ‘희생양’이라는 표현도 있습니다.

김석범
제주도 한라산에는 산신이 있다고 회자되고 있는데, 옛날에는 정상의 화구호火口湖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었어요. 겨울은 조난을 당하는 희생자도 많아서, 산기슭의 산천단에 제단을 설치하고, 거기서 산신을 모셨던 겁니다. 제주도에서는 매우 신성하게 여기는 장소 가운데 한 곳이지요. 지금은 말라 버린 듯하지만, 예전에는 20미터나 되는 듯한 여덟 그루의 커다란 신목이 있었어요.

이방근이 굳이 거기로 가서 죽는다는 것은, 제주도 도민 학살이 이루어진 가운데, 자신도 또한 죽일 만한 남자였다고 하지만, 사람을 죽였다, 그래서 자신도 또한 그 장소에서 죽음으로, 산신에게 자신을 바친다는 거지요. 그런 의미에서의, 희생양이지요. 십자가 이미지도 같은 의미예요. 골고다 언덕은, 로마 제국의 입장에서 보면 사람을 죽이는 곳이었지만, 동시에 성지이기도 하기 때문에, 산천단도, 십자가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같은 성지였어요. 그 제단이 있는 장소에서 이방근은 죽는 겁니다. 그에게 죽을 장소라면 거기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여동생 유원의 말은 맞았어요. 그건 오누이 사이의 직감적인 것이었다고 생각해요.

- 『화산도』의 속편인 『땅속의 태양』과 『해저에서』를 읽고 있으면, 이방근의 죽음을 너무 슬퍼하여, 작가도 본래는 자신이 창조한 이방근이라는 영웅을 살리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라는 느낌이 듭니다. 김 선생도 본래는 이방근을 죽이고 싶지 않았던 것은 아닌가요. 단행본 출판에 즈음하여 편집자와 다투면서 울며 이방근의 자살을 결정했다고 들었습니다.

김석범

그런 일은 있어요. 제가 얼마나 울었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러나 그 상태에서 그가 어떻게 살 수 있겠어요. 제 멋대로 이방근을 움직일 수 있다면 죽이지 않았어요. 그런데 움직일 수 없었던 거지요. 이방근의 죽음은 영원한 주제예요. 예를 들면 제가 젊은 시절에 영향을 받았던 도스토옙스키의 작품에서도, 죽음의 문제, 자살의 문제는 반복해 나오지요. 20세기는 혁명의 시대로, 살인과 죽음은 보편적인 주제였으니까요.

- 이방근의 죽음에 관한 두 명의 여성도 대조적이었어요. 산천단에서 이방근의 유체를 등에 지고 성내까지 내려온 부엌이는 너무나 인상적이에요. 부엌이는 제주도 대지로 내려와서 이방근을 애도하고, 지적이고 도회적인 문난설은, 그 장소에 시비를 세워 이른바 문학적으로 이방근을 애도합니다.

김석범
부엌이는 대지인 거죠. 속마음을 말하면, 이방근은 자궁으로 돌아가고 싶었던 거예요. 그의 어머니는 일찍 돌아가셨기 때문에. 이방근은, 사람과 친하게 지내지만, 동시에 반드시 사람과 거리를 두는 인간이었어요. 거리를 두지 않았던 사람은, 여동생과 남승지 둘 뿐. 그는 매우 고독했었다고 할 수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무의식 속에,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있는 거지요. 여동생도 또한 어머니를 신성시하고 있으며, 어머니를 괴롭힌 아버지를 절대 용서하지 않아요. 어쨌든, 이방근은, 부엌이에게는 고개를 들지 못했어요. 이방근이 부엌이의 치마 아래로 기어들어가 못된 장난을 하는 장면이 있어요. 그런 짓 애들이나 하는 거지요. 그러니까 어머니처럼 응석 부리고 있는 거예요. 그것을 부엌이도 알고 있고요. 부엌이는 무서워요(웃음). 뭔가 줏대가 있다고 할까, 정말 곰인가 뭔가 같은 강함이 있어요. 그녀는 바로 인민 그 자체예요. <계속>


지배당하지 않고, 지배하지 않고 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5738
최근 대문글
- 박찬모
- 서울신문
- 정미경
- 강기석
- 여수인터넷뉴스
IP : 122.167.46.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18515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11656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62594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1259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41047
40
80
07-13 13:35
122386
여순항쟁, 소년들을 기억하라 순천광장신문 24
0
5
10-19 09:52
122385
🎴국회 외통위원장 낫 휘둘러 기소🎴 깡패냐?????? 124
10
5
10-19 09:50
122384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서울신문 16
0
5
10-19 09:49
122383
“나라에서 시신이나 좋은 자리 사가꼬 묻어주면 소원... 순천광장신문 24
0
5
10-19 08:46
122382
노명박...사기꾼 맹박이 면죄부와 대통 일등공신..... YK 20
0
0
10-19 07:21
122381
현장포착🔻검찰차 덮친 돌격대원🔻 124
10
5
10-19 03:57
122380
이 와중에 문재앙 또 남북올릭픽 타령 ㅋㅋ 손흥민 13
5
0
10-19 01:27
122379
자발적 모임(촛불)과 비자발적 모임의 기운은 비교 ... 바로보자 19
0
0
10-18 19:35
122378
북한 빨아먹다가 이젠 조국 가족 빨아먹는 자한당넘들... (1) 자유망한당 40
0
10
10-18 14:52
122377
대통 지지율....역시 리얼...조작인가? ㅋ (3) YK 54
5
0
10-18 12:35
122376
긴급💘황교안 사퇴 선언💘 최순실2 160
5
10
10-18 10:55
122375
교인들마저 🐕'개독' 자조.. 임계점 지나 (2) 교회부정부패 150
5
10
10-18 10:52
122374
그들의 속셈 (1) 강기석 188
0
5
10-18 10:37
122373
‘침묵의 사이렌’ 소리!! 여수인터넷뉴... 55
0
5
10-18 10:09
122371
KBS 여순사건 71주년 기획보도 KBS 47
0
5
10-18 09:59
122370
대검 국감에서 ‘MB 때 가장 쿨했다’는 윤석열 (3) 아이엠피터 153
5
5
10-18 09:38
122369
서울대 분노의 표창장...... YK 43
5
0
10-18 06:36
122368
♥️조민 인턴발급한 kist 박사 보직해임됨 ㅋ... 정경심 34
5
0
10-17 22:30
122367
그러니 석가를 똥으로 여기지 - 그만 끝내자 슬픈일이지 26
0
0
10-17 18:49
122366
죽음이 무섭지 않다니 - 그 살떨림은 모른다는 거네 한심하군 18
0
0
10-17 18:43
122365
여순10·19, 그 역사 현장의 생생함이 화폭으로 순천 광장신... 121
0
5
10-17 15:32
122364
김정은에 끌려다닌 2년…백마 탄 독재자와 텅 빈 축구... 웃겨서리 20
5
0
10-17 13:57
122363
대검찰청 국정감사 윤석열의 답변을 지켜 보면서 (1) 0042625 63
0
10
10-17 12:06
122362
조국 사퇴 이후 나온 최악의 언론 보도 TOP3 (1) 아이엠피터 259
0
10
10-17 12:03
122361
순천대 여순연구소, 제주4·3, 여순항쟁 학술토론회 ... 여수신문 49
0
5
10-17 11:21
122360
이런 정치의식으로 민주주의가 가능한가? 김용택 103
0
5
10-17 10:21
122359
최병렬 아들 TV조선 본부장👩성추행 해임 🎴 418
15
10
10-17 04:00
122358
💔한국당 비호감 66%💔 호감23% 150
10
10
10-17 03:57
122357
🔴바로 아래글은 사기 제목 -클릭금지!㈞... 🔴 127
10
10
10-17 03:54
122356
🔴 대박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다시 역전 여론조사 33
5
0
10-17 02:39
122355
최강욱🎴조폭검찰 토론 교육 교화불가, 꿇리고... 임은정2 142
15
15
10-17 00:51
122354
조선일보❌소도둑이 바늘도둑 나무라 여기자팬 130
10
15
10-17 00:40
122353
여수·순천10.19사건(여순항쟁)을 돌아본다 (1) 신상철 163
15
5
10-16 17:57
122101
뉴욕타임스, 조국 찬반 시위 양극화된 한국 정치 보여... 뉴스프로 131
0
10
10-16 13:48
122100
참 희한한 문화일보의 이낙연 총리 사퇴 ‘오보’ 아이엠피터 149
0
5
10-16 13:44
122099
조국 여론 드디어 돌아섰다 역풍이다 94
10
0
10-16 12:20
122097
하기 조국에대한 인질극이라고 보는 꼴통새캬..... YK 51
10
0
10-16 11:14
122096
‘곰바우’ 강기석 176
5
5
10-16 11:00
122094
조국 장관을 상대로 인질극을 벌인 검찰 (4) 권종상 225
5
10
10-16 09:10
122091
[연재] 위안부가 있었던 시대 - 3회 김종익 92
0
5
10-16 08:16
122090
교수자살의 이해 써프정보 60
0
0
10-16 06:31
122088
💖조국 법무장관직 사퇴 7장 77%반대💖 화보맨 157
20
20
10-16 00:37
122087
🔻이낙연 한국당의원들 모조리 엎어치기! 대정부 질의 173
20
20
10-16 00:34
122084
채동욱이 같은 사람으로 골라 낙점 38
0
0
10-15 16:29
122083
5·18 민주경찰 故 안병하치안감 31주기 추도식 편집국 76
0
5
10-15 13:15
122082
단독]김경율 “조국 사태로 진보 분열? 몰락했습니다"... 아이엠조국 52
0
0
10-15 11:43
122081
[단독] 정경심 노트북 찾았다 ㅋㅋㅋㅋㅋㅋ 아이엠조국 72
5
0
10-15 11:40
122080
검찰, 조국·정경심 ‘66억 자금 뇌물죄’ 적용여부 아이엠조국 40
0
0
10-15 11:33
122079
SBS, 위증 논란과 한겨레 때문에 조국 장관 사퇴? 아이엠피터 244
0
5
10-15 11:06
122078
조작의 달인들 (1) 문재앙 56
5
0
10-15 10:33
122077
그래도 우리는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 죠셉권 35
0
0
10-15 09:34
122076
그래도 우리는 앞으로 전진해야 한다 (2) 권종상 178
5
15
10-15 09:24
122075
조국이 비리 폭로하겠다며 문재인 협박 문재인 비리 58
0
0
10-15 09:16
122074
[이정랑의 고전소통] 가탁왕명(假托王命) 이정랑 193
0
0
10-15 09:13
122073
기나긴 공정과 불공정의 싸움....조국의 사퇴이유? (1) YK 46
0
0
10-15 06:50
122072
최고글 🐕개~판민국!!🐕 (1) 대박~~~~~~~~ 184
25
25
10-15 04:45
122071
조국이 대단한 이유 달창수준 60
5
0
10-15 00:37
122070
🔵미친검찰 집단나체 광란의 섹스파티🔵... 마약까지 206
30
30
10-15 00:36
122069
윤석열이 사나이라면 꼬붕들 다 데불고 0042625 55
0
5
10-14 21:15
122068
이거 사실이면 문재인은 죽는다 세월호 123
5
0
10-14 14:58
122067
[만평] 曺國家族石劣摯査 (3) 권총찬 305
0
10
10-14 14:01
122065
‘시사타파TV’가 알려주는 서초대첩 ‘최후통첩’의 ... (3) 아이엠피터 278
0
10
10-14 11:11
122064
김대중평화센터 일본후원회, 김대중 10주기 추도강연... 임두만 130
0
5
10-14 09:48
122063
제대로 된 언론이라면 시민들에게 알아서 돌아온다 (1) 권종상 181
0
10
10-14 09:24
122062
대통이니까 정국 주도권은 가져가 스윙 25
0
0
10-14 07:50
122061
그런 패를 보여주다니 - 믿음도 없는게 어디서 하프 28
0
0
10-14 07:42
122060
대구 접수한다 - 걱정마 내 후사는 없으니까. 정조 22
0
0
10-14 07:10
122059
조국일가 불법...구속을.모든 국민들은 바란다.... YK 37
0
0
10-14 06:51
122058
🎴정경심 구속시 김학의 장자연 폭동 우려 ... 잘 참았다 187
30
30
10-14 01:18
122055
🔺️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림🔺&#... 🔴 221
35
35
10-13 09:39
122054
영상🔞법무차관 특수강간 그룹섹스🔞 (1) 개와 XX까지 261
40
40
10-13 06:44
122050
조국의 명예로운 퇴진? 씁쓸한 요즘 77
5
0
10-12 08:51
122049
조국 “윤석열 접대의혹, 민정수석 당시 사실 아니라... 동아일보 39
0
0
10-12 05:58
122048
檢, 김학의 재수사로 ‘버닝썬 윤총경 이슈’ 덮으려 ... 버닝선 40
0
0
10-12 04:51
122047
나경원 딸 성적 정정 내역 민중의소리 56
0
5
10-12 03:30
122046
🚫막장 자유욕설당 화보🚫 대박이요~~~~ 188
30
30
10-12 01:14
122045
🔊직접민주주의에 조선일보 발끈🔊 대박화보 190
30
30
10-12 01:11
122027
"윤석열 접대, 3명 이상 핵심 증언 있다" 김현정뉴스쇼 53
0
5
10-11 13:48
122026
부동산 불로소득 방치하면 대한민국은 미래가 없다 다른백년 251
0
5
10-11 12:16
122025
KBS 취재팀이 주목한 것은 '조국의 거짓말'이었다 KBS 41
0
0
10-11 11:30
122024
김어준 “윤석열 접대 없었고 윤중천 거짓말한 것…내... 김어준 47
0
0
10-11 11:24
122023
검찰개혁 촛불집회 반대한다는 서초구 주민의 정체 (3) 아이엠피터 391
15
15
10-11 10:04
122021
[칼기노트 6] 1990년 국내로 들어온 KAL858기의 잔해! 신성국 신부 176
0
5
10-11 08:55
122013
간신중의 간신 유시민.....정치 안한다는 넘이 하는 ... YK 51
0
0
10-11 06:01
122012
알릴레오가 인터뷰를 왜곡했다고? 증거인멸? 알릴레오 25
0
0
10-11 04:23
122011
[단독] “윤석열도 원주별장에서 수차례 접대 받아” 한겨레21 52
0
5
10-11 03:06
122010
조국대전: 가해자와 피해자 0042625 72
0
10
10-10 18:37
122009
문재인이 개새끼인 이유 (1) 정권의 몰락 86
10
0
10-10 14:30
122008
[만평] 달마야 죽자 (1) 권총찬 273
0
5
10-10 14:29
122007
현격한 기억, 한일 역사 인식 문제의 연원을 살피다 (... 김종익 136
0
5
10-10 13:11
122006
단독]檢, 조국 동생 영장 재청구 방침 검찰 화이팅 34
0
0
10-10 12:32
122005
조국 법무부와 ‘코드 사법부’의 수사 방해 度 넘었... 법원비리 27
0
0
10-10 12:26
122004
법원, 조국부부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 수차례 기각 비겁한 법원 28
0
0
10-10 12:24
122003
지난 3년 영장심사 포기한 32명 100% 구속...조국 동... 법원개혁 22
0
0
10-10 12:21
122002
단독]“서울대 인권법센터에 고교인턴 아예 없었다 (1) 조국퇴출 34
0
5
10-10 12:17
122001
검찰과 언론이 쌓은 허위의 댐, 결국 무너질 것이다 (3) 권종상 343
14
15
10-10 12:17
122000
아이엠피터같은 정권의 개가 개혁을 논하다니 웃겨서 31
0
0
10-10 12:05
121994
‘검찰개혁 수술 법안’ 10월말 본회의 상정 가능하다... (7) 아이엠피터 344
5
20
10-10 09:15
121992
🔵검찰개혁 언론개혁 기레기 타도🔵 장도리 만화 167
30
30
10-10 00:58
121986
현격한 기억, 한일 역사 인식 문제의 연원을 살피다 (... (1) 김종익 171
0
5
10-09 10:13
121985
🔴조국 언론보도 불신 59%>>신뢰 37%... 이제 종쳤다~ 203
30
30
10-09 09:53
121983
조국동생 영장기각....반 민주 부패 재벌들과 동일한 ... (1) YK 78
5
0
10-09 08:15
121982
윤석열 총장에게 띄우는 헌정방송 알릴레오 55
0
10
10-09 04:08
121981
매혹적인너무나매혹적인 화인 72
0
5
10-08 19:40
121980
윤석열은 바지춘장인가? 포토라인 85
0
10
10-08 16:03
121979
“천안함 진실 밝혀지면 개성공단 재가동 가능해질것... 임두만 364
5
5
10-08 12:55
121978
한국리서치 "문대통령 지지율 32.4%" 여론조사 54
5
0
10-08 11:52
121977
여상규 ‘XX 같은 게’ ..‘욕설 기억 안 나’ 속기록... (1) 아이엠피터 254
0
5
10-08 10:46
121976
Jan O'Herne이라는 분을 아시나요? 이준구 201
5
5
10-08 10:02
121974
속보 ♥️ 정경심 표창장 위조 자백 ♥️ (1) 광화문옆에서 235
5
0
10-08 07:49
12345678910 ..107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