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현송월 총살, 김혁철 총살…? 북맹과 정보왜곡의 악순환
  번호 113328  글쓴이 프레시안  조회 325  누리 0 (5,5, 1:0:1)  등록일 2019-6-3 10:22 대문 0

현송월 총살, 김혁철 총살…? 북맹과 정보왜곡의 악순환
북맹과 정보왜곡의 악순환구조: ‘소설과 수치 사이에서’

(프레시안 / 박종철 / 2019-06-03)


북맹과 편익 세력의 합작으로 정보왜곡

매일 언론에서 북한 관련 기사가 쏟아져 나온다. 각종 학술회의도 많고, 정부 부처 내부 간담회도 적지 않다. 한국사회 발전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북한 문제에 사용되고 있다. 군사준비태세나 정보비용까지 합치면 우리나라 경제에서 북한 문제에 사용되는 비용이 어느정도 비율을 차지하고 있을지 궁금하지만, 그런 자료를 보지는 못한 것 같다. 분단에 의하여 많은 관련 산업이 파생되어 있고, 이를 통하여 편익(benefits)을 얻는 집단도 많다. 이런 세력을 쉽게 분단편익세력으로 표현할 수도 있다. 반대로 한반도 평화를 통해 편익을 얻는 세력을 평화편익 세력이라도고 표현할 수 있다. 북한 정보와 통계, 역사사자료가 정파적 이해에 따라서 소설과 수치 사이의 모호한 위치에 있는 상황이다. 

시간이 흐른 후 지난 사건들을 반추해 보면, 고의적 정보 왜곡이 적지 않았다는 것을 알수 있게 된다. 최근 회자되는 문제로는 모 언론사의 리영길, 현송월 처형 기사가 있다. 또한 고난의 행군 당시 북에서 200~300만명이 아사했다는데, 북의 인구가 크게 줄지 않았던 통계도 있다. 쉽게 말하면 우리는 너무나 북한을 모른다는 것이다. 요즘 유행하는 북맹(北盲)이다. 더불어 분단을 통해 이익을 얻는 분단편익세력의 정보 왜곡도 있다. 최근 한반도 평화 대화가 추진되는 상황에서 자신들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고의적으로 왜곡을 부추기고 있는 정황들도 보인다. 반대로 평화편익세력 역시 그런 경향이 없다고 말할 수 없다. 이런 정보 왜곡이 가능한 이유는 뭘까. 우리가 북한을 너무나 모르고 있고, 신뢰할 만한 정보에 접근하는 게 법적으로 봉쇄돼 있으며, 대부분 가공된 정보만 볼 수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북한을 너무 모르는 다수의 북맹인(北盲人)들에게 북한을 너무 잘 아는 소수의 편익세력들이 자신들의 이익에 맞추어 생산한 결과물을 제공했을 때, 정보 왜곡 현상은 증폭되고 만다.

북한과 안보 문제는 전문가들의 영역이라며 어렵게 느껴진다는 북맹인들은, 의료와 복지 등의 문제에선 ‘내가 내는 세금으로 운용된다’며 꼼꼼이 따지는 게 일반적 생활의 현장이다. 그러나 그 연장선에서, 우리의 손자, 아들, 남자친구가 군대에서 '국방의 의무'로 봉사하고 있다는 것을 떠올려보자. 이렇게 생활인의 관점으로 질문을 바꾸면 북한 문제는 실제로 우리 일상에 좀 더 가까운 문제라는 걸 느낄 수 있다.  

▲2013년 8월 29일자 조선일보 화면 갈무리

▲2019년 5월 31일자 조선일보 화면 갈무리

출처를 알 수 없는 대북소식통

‘현송월 총살 기사’ 등에서도 “중국내 복수의 대북소식통”이 등장한다. 당시 필자도 궁금하여 몇몇 지인들에게 물어본 기억이 있는데, 필자의 대북소식통은 반대로 매우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전해주었다. 이번 김혁철 총살 기사 등도 유사한 상황이고, 일부 북한 전문 매체는 평양 외무성에서 김혁철을 보았다는 주장까지 하고 있는 상황이다.

올해 2월 한국의 저명 학자가 일본에서 북한 관련 강연을 했다. 거칠게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북한 주민 대다수가 김정은 정권과 북한 경제를 부정적으로 보고 있고,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은 실패할 것이다. 북한과의 대화보다는 제재에 따른 경제위기가 심화되는 상황에서 제재를 조금만 더 강화하면 김정은이 투항을 할 것이다.’ 학자의 권위, 정부 자문역을 맡고 있는 이력 등이 있으니, 보수 성향의 일본측 관객은 열렬히 환호했다.

그런 가운데 일본 측의 한 경제학 교수가 북한 주민을 어떤 식으로 조사를 했는지 질문했다. 강연자는 “남한의 탈북자 3만 명 중에서 1000명을 조사하는 계량적 방법을 사용했다. 70%에 이르는 남한내 탈북자가 제재로 인하여 북한 경제가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고, 김정은 정권의 인권문제에 대하여 부정적 인식을 가지고 있다. 제재를 조금만 더 하면 정권이 붕괴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답했다 한다. 그러자 두 학자 사이에 신경질적인 감정 싸움이 벌어졌다. 질문한 학자의 요지를 다시 거칠게 정리해 보겠다. 

“유신 이후 남한의 많은 엘리트들이 뉴욕으로 이민을 갔다. 그들 1000명을 조사했다면, 대부분 유신 정권 체제를 반대하고, 남한이 붕괴된다고 전망했을 것이다. 탈북자 1000명을 북한 주민의 대표로 보는 것은 일반화의 오류이다. 당연히 북이 싫어서 망명한 사람들은 북을 감정적으로 싫어한다. 북한 주민을 직접 조사해야 통계라고 볼 수 있다. 탈북자는 탈북 당시의 북한을 기억하지, 현재 북한을 대표한다는 편견을 버려야 한다.”

사회자의 중재로 토론은 적당히 끝났지만, 공동으로 논문을 준비한 대학원생이 그 학자에게 지적받는 모습이 보였다고 한다. 탈북자와 북한 주민을 혼동해서도 안되고, “중국내 복수의 대북소식통”이라는 취재원이 기사의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첩보와 정보와 객관적 근거의 경계가 모호한 북한 기사나 연구의 특성상, 증명이 되기까지는 몇 달이 걸릴 수밖에 없다는 빈틈을 잘 아는 전문가 집단은 추측성 전망을 반복하고 있다. 물론 ‘북맹’ 독자들의 망각도 이러한 북한 관련 기사, 연구의 자양분이 되고 있다.  

▲2016년 2월, 박근혜 정부 측은 ‘리영길 처형’을 사실상 공식적으로 기자들에게 브리핑했고, 대부분의 언론은 이를 대대적으로 받아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가짜뉴스’였고, 정부의 ‘정보 무능’을 만천하에 드러나게 했다. 언론 역시 ‘북한 소식은 검증할 수 없다’는 데에 기대 큰 의심 없이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조선일보의 2016년 5월 11일자 사설 화면 갈무리

남북 격차 비교와 더불어 내부 변화 추세를 읽어야 한다

필자는 단동이나 연변을 즐겨 여행한다. 멀리에서나마 북녘 땅을 바라볼수 있기 때문이다. 때때로 전문가, 기업인, 교육자, 종교인 등과 동행할 때가 있다. 대부분은 반응은 ‘북한이 생각보다 못 산다’는 것이다. 이런 식이다. 

“건물도 적고 시멘트가 떨어져 나가거나 빛바랜 아파트도 많고, 택시나 오토바이도 적고, 저녁에 불빛도 적다. 압록강 대교를 건너는 관광버스, 화물트럭도 적다. 공장에서 연기가 나는 곳도 적다. 평양은 외국인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도시로서 화려하다. 역시 북한 경제가 어렵다는 것이 쉽게 이해가 간다”

이런 묘사는 북한이나 북중 국경을 관찰한 기행문은 언론, 전문가 칼럼 등을 통해 쉽게 볼 수 있다. 그러나 필자는 다른 관점을 가지고 있다. 

“고난의 행군을 막 지난, 2000년대 초반의 신의주만이 아니라 단동도 역시 회색도시였다. 단동에도 신의주에도 고층 건물은 거의 없었다. 페인트 칠을 한 건물은 단동에도 별로 없었다. 가끔씩 북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빈곤한 사람들도 보였다. 북중 국경에서든 키 작은 인민군들이 남한 관광객들에게 구걸을 하고, 남한 관광객들은 담배나 인민폐를 주는 것을 볼수 있었다. 너무나 마르고 키가 작아서 작은 민족인지 의문스러운 상황이었다.

(...)

지난 15년간, 특히 김정은 집권 이후 국경에서 바라본 북한은 상당히 변하고 있다. 과거엔 5층 이상 건물이 안 보였었는데, 15층 이상 건물이 수십채 건설되었다. 회색빛 건물이 이제는 화려한 페이트칠을 입었고, 인민복만 입던 인민들의 복장도 다양한 색깔을 하고 있다. 왜소한 체구의 젊은이들은 적어지고, 키도 크고 몸집도 좋은 젊은이들을 쉽게 볼수 있다. 걷거나 자전거를 타던 사람들은, 적은 숫자이긴 하지만 이젠 오토바이, 트럭, 버스, 심지어 자가용을 타고 다닌다. 상습 범람 지구에 제방을 쌓고, 산간의 뙤기밭에 식목을 하고 있고, 목장과 양식장도 증가하고 있다.”

신의주를 처음 본 사람은 15년 전이나 지금이나 ‘남한과 비교하여 매우 낙후되어 있다’는 반응이다. 물론 이런 비교는 틀린 게 아니다. 현재 남북의 경제력은 40배 넘게 차이가 나는 수준이고 1인당 GNP를 단순 비교해도 남한이 북한의 20배가 넘는 상황이다. 이런 명백한 남북 격차의 비교도 중요하지만, 더불어 북한 내부의 변화 추세를 같이 읽어야 한다는 의미이다. 필자가 설명하고자 하는 것은 북한 경제가 아주 좋다는 걸 의미하는 게 아니다. 추세를 이야기하고자 한다. 김정은 시기 많은 변화가 있었다. 경제는 여전히 어렵지만, 나아지고 있는 징후, 변화들을 설명할 수 있는 것이다. 

최근 평양의 모습은 다음 동영상과 기사를 참조하면 될 것 같다.

1. 베를린의 필름 메이커, 감독, 사진작가인 조어그 데이버(Joerg Daiber)가 북한 측과 함께 제작한 평양 동영상. 

2. 중국의 국영방송인 중앙인민방송국 라디오 중국조선어방송넷이 지난 5월 16일 보도한 평양의 붐비는 대성백화상점 영상. 

소설과 수치 사이에서 숨은 그림 찾기 

필자는 몇 가지 소박한 의문을 가지고 있다. 2000년대 초반 북한의 전력 상황이 일정 정도 좋아지기 시작했는데, 한국에서 만든 손발전기(수동 발전기)가 일정 부분 역할을 하였다. 그리고 소형 정보통신 기기가 출현하면서 북한 내부의 변화를 주도했고, 평양에서 한류붐의 매개 역할을 했다. 

북한의 시장과 더불어 스마트폰이 주목을 받았다. 현재 북한 내에 공식적으로 500개가 넘는 시장이 있다. 수천 개가 넘을 것이라는 추정도 있다. 그리고 스마트폰을 포함해 500만 대가 넘는 휴대전화와 수백 만 대의 노트북이 있다. 스마트폰과 노트북은 소형 태양광 발전기만으로도 가동이 가능한 물건이다. 아무리 중고라고 해도 수백 만 대 분량을 수년 사이에 수입했다면 무역 통계에 잡혔어야 하지만, 이런 부분에 의문을 갖는 전문가들이 많지는 않다. 이러한 소형 고부가가치의 상품이 북한의 무역 통계에서 빠졌다면, 무역 통계나 외환 거래에 어느정도 왜곡이 생겼는지 고민해야 할 대목이 많다.

이런 사례는 얼마든지 있다. 석유류 제재에도 불구하고, 차량 운행이 증가했으며, 휘발유 가격은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대북 제재로 인해 북한에선 임가공을 통한 섬유 수출이 불가능한 상황이나, 북한으로 들어가는 원자재는 있으되 반출량에 대한 의문은 없는 상황이다. 단동을 가보면 많은 물류가 이동하고 있는 모습이 관찰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역 통계를 기반으로 조만간 북한 내 외환 고갈로 경제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제재의 효과’를 주장하는 학자는 있지만, 북한 내에 쌀, 휘발유, 외환의 안정된 이유를 연계적으로 설명하는 학자는 별로 많지 않다. 

일부 지역의 식량위기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기세 납부 제도에 의한 전기 수급의 개선, 동평양이나 남포 등지의 섬유산업 활성화, 대성백화점 등 평양 각 지구마다 증가하는 마트, 사우나, 커피샵 소비상점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대북 제재에도 불구하고, 건설, 물류, 식품 등 경제 기초가 활성화되고 있다. 이는 평양의 1인당 GNP가 북한 평균의 몇 배에 이르고, 소비력이 꽤 크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더불어 빈곤 지역은 그 사정이 상당히 심각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한 이해의 수준이 급격하게 떨어진 이유 중 하나는 휴민트(human intelligent)가 줄었다는 점이다. 남북교류가 활발하던 시기엔 다양한 인력이 북한을 방문하고 북에 대해 설명할 수 있는 현상들이 많았었다. 필자가 중국에서 중국 지인들과 북한 문제에 대해 토론을 하면 그들이 북한의 다양한 모습을 풍부한 사례를 들어 설명하는 걸 들을 수가 있다. 중국이 북한과 다양한 교류를 통해 다채로운 모습을 관찰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무역 통계만으로 이해할 수 없는 ‘소설과 수치 사이’의 애매모호한 빈공간을, 현장에서 관찰하고 이해하려 노력하기 때문이기도 한다. 

▲1986년 11월 17일자 조선일보의 ‘김일성 총 맞아 피살’ 오보

북맹과 정보왜곡의 악순환 구조를 깨자

수년 전 국책기관의 요청으로 한국전쟁 관련 문건을 수집해 제출한 적이 있다. 그러나 관련 문서집이 발간되거나 관련 연구가 진행되는 것을 볼수가 없었다. 필자의 지인들도 유사한 경험을 많이 했다. 이건 국책기관이나 정부기관에서 다량의 역사 자료나 정보를 수집하고, 해제하여 출간을 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일부는 비공개로 내부적으로 출판하기도 한다.

필자는 수십 년 전의 자료를 비공개하면 과연 어떤 사람들이 볼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을 떠올리며 ‘정말 우리 정부는 돈이 많구나’하는 생각까지 해 봤다. 연구에 입문하는 대학원생들은 기초적인 역사 자료를 찾지 못해 시간과 노력을 들어서 이미 수십 년 전에 발굴한 자료를 다시 발굴하고 조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미국이나 중국의 유명한 북한 기록관을 보면, 수집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해제, 공개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가 있다. 많은 자료를 인터넷에도 공개한다. 우리는 어떠한가. 역사 자료와 정보가 체계적으로 수집, 해제되는지도 의문이고, 더불어 관련 자료가 체계적으로 공개되는지도 의문이다. 북한 역사 자료는 외국에서 쉽게 입수할 수 있는데, 우리 내부에서만 힘들게 수집하고 있다는 인상이 있다.

역사 자료와 정보의 독과점으로 이익을 얻던 사람들이 유능한 2차 보고서를 만들었다는 소식보다는, 오히려 자신의 관점에 따라서 정보를 왜곡한 사례를 많이 접하게 된다. 이런 전문가의 정보 왜곡은 일반 독자의 ‘북맹’을 심화시킨다. ‘북한=혼돈’의 이미지를 생성하는 두 개의 축은 ‘전문가의 정보 왜곡’, 그리고 그에 따른 ‘북맹’이다. 이건 심각한 악순환 고리를 형성한다. 

문제는 역사 자료만이 아니라 현안 문제에서도 유사한 구조를 보인다는 점이다. 해외에선 로동신문 등 북한 매체를 인터넷상에서 자유롭게 이용할수 있는데, 우리나라만 예외적으로 이용이 자유롭지 못하다. 중국의 호텔에 가보면, KBS, CNN, NHK 뿐 아니라 조선중앙방송도 나온다. 이렇다보니 일부 북한 매체를 자유롭게 이용하는 언론들이 북한 언론 보도를 짜깁기하여 독점 보도하고 있다. 남북이 체제 경쟁을 하던 시기의 북한 언론 통제는 일정 정도 이해가 가지만, 현재와 같이 소련이 사라지고 냉전이 해체된 상황에서 여전히 북한 언론을 일부 전문가 집단과 언론, 정부기관이 독과점하려는 이유를 이해하기란 쉽지 않다.  

평화로운 한반도 구상에 충실하자 

물론 로동신문이나 북한 주요 매체를 볼 수 있는 방법도 있다. VPN을 이용하면 얼마든지 볼수 있다. 글로벌 정보 네트워크의 추축이 되고 있는 국가에서 북한 정보를 선별적으로 차단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정보 구조이다. 정보, 치안, 안보 때문이라고? 이는 우리가 가진 정부 기관이 유능하지 않다는 걸 의미할 뿐이다. 만약 불적절하게 북한 방송을 우리사회에 왜곡하여 퍼트리는 세력이 있다면, 정보, 치안, 안보 당국을 통해 얼마든지 해결 가능한 문제라고 생각한다. 

남북 교류가 활발하던 시기, 다양한 인력이 북한에 방문하고 교류하고 상업 활동을 하면서 조금이나마 북한 실정에 대한 왜곡을 바로잡을 수 있었다. 그러나 남북교류가 전면적으로 중단되고 남한 정부의 경제 제재가 심화되던 시기에 우리 언론은 북한 경제가 조만간 붕괴될 것처럼 보도했다. 이 시기 다수 언론은 제재를 통하면 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봤다. 북한의 경제 위기와 제재가 맞물리면 북한 지도부에 대한 인민의 반감이 심화될 것으로 보도했다. 이 시기에 인용됐던 많은 수치들이 사실은 소설이었다는 걸 이제는 알수 있다. 소설과 수치 사이에 생긴 착시, 그 틈에서 핵은 고도화됐고, 북한은 플로토륨탄, 우라늄탄, 수소탄 실험을 했다. 그럼에도 현재 핵탄두가 정확히 몇 개인지는 알기 어렵다. 북한 경제는 고난의 행군을 넘어서 상당 부분 회복했고, 평양, 원산, 신의주 등엔 고층건물이 완공됐다. 경제적 성과와 조직 재편에 따라 지도자에 대한 지지가 높아지는 모습도 보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정확한 내부 상황을 이해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동서독 평화 협력 과정도 하부의 비정치적 교류에서 시작돼 상층 정치로 이행되는 과정이었다. 현재와 같은 남북 교착 국면에서 문재인 정부의 평화로운 한반도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남북간 다양한 교류의 시도이다. ‘북맹’과 정보 왜곡의 악순환 구조를 ‘지북’(知北)와 정보 유통의 선순환 구조로 변화시켜야 한다. 

박종철 경상대학교 교수

박종철 경상대학교 교수는 경상대 국제지역연구원 통일평화연구센터 원장 겸 소장, 흥사단 도산통일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습니다.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no=243356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3328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정병진 목사
- 김원식
IP : 432.154.39.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11533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30835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35925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309311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137798
40
75
07-13 13:35
121685
심상정....조국임명 찬성에....사과? (1) YK 12
0
0
09-23 06:56
121684
임은정검사💓쎅찰은 왜 조국만 갖고 X지랄인가... 💓 112
20
10
09-23 05:00
121683
문재인 정권은 수구좌파 (1) 안티 권종상 6
0
0
09-23 01:46
121682
🎴조선일보 vs 문재인 전면전의 도화선❌... 이거였군~~~~ 118
20
20
09-23 00:51
121681
🔴조선일보 vs JTBC 전면전🔵 용호상박 116
20
20
09-23 00:46
121680
조국펀드가 드뎌 확인됐군요 (1) 심봉사 34
0
0
09-22 21:55
121679
친박을 다시 밀어줄 수도 있다 이거야 내맘 8
0
0
09-22 16:45
121678
정치세력이 그런거야 못하면 존중 못 받어 해봐 5
0
0
09-22 16:43
121677
그러니까 친박과 조선일보 둘중엔 하난 뒤져야한다고 13
0
0
09-22 16:39
121676
내가 박근혜라면 조선일보는 뒤진다고 9
0
0
09-22 16:35
121675
긴말 필요없다 다 털어봐 탈탈털어봐 8
0
0
09-22 16:07
121674
그래서 내가 너와 상대를 하지 않는거야 10
0
0
09-22 10:26
121673
일본지원받고 매국짓한 신원식과 조국 반대세력 정체 독립군 33
5
5
09-22 10:25
121672
내가 씨방새면 5억은 껌값-그년은 떫을걸? 그런대화 11
0
0
09-22 10:24
121671
300억이면 비례하나 줄수 있다고-이럴때 쓰는거야 다계산해준거... 12
0
0
09-22 09:34
121670
피해자를 가해자로 엮어버리는 대한민국 검찰과 언론 포커스데일리 45
0
5
09-22 09:23
121669
기레기년은 신뢰보단 돈이 최고야-돈을 주던지 뺏던지 그런거야 15
0
0
09-22 09:17
121668
홍준표👩나경원 이거 한방이면 훅~ 간다!! 💘 146
25
20
09-22 09:11
121667
영업이익 140억이면 70억은 걸어야지-5억이 뭐야 똑바로해 10
0
0
09-22 09:05
121666
♬♪나경원 막장 이판사판♬ 얼씨구~ 나무아미타불 141
20
15
09-22 05:37
121665
부디 조국과 조국의 가족이 끝까지 잘 견뎌내기를....... (2) 0042625 76
0
5
09-21 18:16
121664
조국...음모아닌 팩트...최고의 불법 두가지 팩트만 ... 진실 75
5
0
09-21 14:21
121663
💔여의도 의사당앞 대형사고!!💔 (1) ☗현장... 190
30
30
09-21 10:00
121662
폐교❎유령학교 교수도 시국선언 참여 🎴 153
30
30
09-21 08:26
121661
대폭발!! 💘“조국 죽이기” 음모 들통~ԁ... (1) 긴급특종 234
40
30
09-21 07:12
121660
근거 없이 전라도를 까지 말자 이순신 31
0
0
09-21 04:45
121658
어업지도선 227호가 용기포항에 접어드는 시각 10시15... 진상규명 287
0
5
09-21 02:06
121657
조국대통령과 문재인 비교 왕자병 42
5
0
09-21 01:32
121656
미친 사회와 그 적들의 역습 (2) 무심지생 63
0
0
09-20 21:25
121655
지난 모든 기억들을 잊어줘 그날 16
0
0
09-20 17:08
121654
그런대화? 그런순간을 갖는게 내 희열이야 silentmoment 15
0
0
09-20 15:56
121653
조국 이슈화 닾어려고 화성연쇄살인건 보도.... (1) YK 48
0
0
09-20 15:21
121652
조국 사모펀드(검찰의 시나리오) 정봉주전국구 41
0
0
09-20 15:08
121651
기레기년이 떫은가 보네-진짜 기레기년이가 보지 마이바흐 37
0
0
09-20 13:35
121650
천안함 10년재판 사실상 끝… 원세훈 또 불출석 (8) 미디어오늘 499
5
5
09-20 13:26
121649
박지원과 파트너쉽을 종료한다. 최고 38
0
0
09-20 13:23
121648
LA, 서울, 부산… 자유한국당 나경원의 아들은 어디에... (2) 아이엠피터 517
5
10
09-20 12:25
121647
감사원 감사로 드러난 중앙선관위 ODA 사업의 불법 백... 정병진 목사 67
0
5
09-20 12:13
121645
평양 공동선언 1주년을 덮어버린 ‘살인의 추억’ (2) 권종상 151
4
10
09-20 11:53
121644
조국(법무부장관)은 조국(祖國)능욕했고, 이제 조국(... (1) 꺾은 붓 56
0
0
09-20 11:38
121643
“일본의 유엔사 참가 불가” 정부 해명, 근거도 없고... 김원식 71
0
5
09-20 11:06
121642
[칼기노트 4] 사고 지점은 어디인가? 신성국 신부 73
0
5
09-20 09:53
121641
문재인 이 위선적인 개새끼야 문재앙퇴출 29
5
0
09-20 09:52
121640
정치검찰언론플레이, 조국 장관 언급한 임은정 검사 ... 블로그 179
0
5
09-20 09:24
121639
일부 사람들이 조국 장관의 퇴진까지 요구하는데 무엇... 바로잡기 23
0
5
09-20 08:57
121636
☎감리교38명연쇄성폭행사건☎ 신고합니다 153
30
30
09-20 05:42
121635
나경원 아들 의혹 취재후기 댓글 읽어주... 43
0
0
09-20 03:28
121634
심상정류 노동팔이....... 조국을 선택한 이유는? YK 42
0
0
09-19 14:51
121633
개돼지들아 니들 뭘위해 조국을 그렇게 지키냐? (1) 이용당했네 36
0
0
09-19 14:43
121632
하기 구라좀 치지마....조국 반대가 절대 다수..... 하기구라 36
0
0
09-19 13:31
121631
심상정이 밝힌 정의당이 조국을 선택한 이유 (4) 아이엠피터 301
4
10
09-19 13:20
121630
조국퇴진🔵찬42% 🔴반52% (4) 한국당 죽어 205
35
35
09-19 12:43
121629
질문 드립니다. (1) 바로보자 34
0
0
09-19 11:22
121628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수출짐꾼2” 12 향암 69
0
5
09-19 10:01
121627
자한당 삭발쇼같은 병신짓 좀 하지마라 삭발쇼 44
0
0
09-19 10:01
121625
오늘 저녁 'SKY' 학생들 뭉쳐 촛불집회 연다···"조... (1) 달의 몰락 37
0
0
09-19 08:44
121624
좌파가 뭔지 알려준다 우파 34
0
0
09-19 08:41
121623
요즘 달창들 지들이 썼던 칼에 똑같이 썰리는 중ㅋㅋ... 달창 30
5
0
09-19 08:31
121622
권종상만 봐도 우리나라 기자들이 얼마나 허접한지 알... (5) 권종상기자? 104
15
0
09-19 08:25
121621
[단독] "조국 처남, 코링크서 매달 800만 원 받아"…... (1) 조국비리 40
0
0
09-19 08:22
121620
단두대가 된 언론, 그 언론의 머리가 된 검찰 (6) 프레시안 225
10
5
09-19 08:21
121619
[김순덕 칼럼]‘검찰개혁’이라는 이름의 복수극 김순덕 29
0
0
09-19 08:18
121618
[단독]조국부인, 코링크 주주명부案에 이름 올라 정경심 18
0
0
09-19 08:16
121617
조국 아들이 동양대학 표창장 받은 날 검증 (2) 0042625 67
0
5
09-19 08:09
121616
머리카락 날릴 일 많은 이들, 좋겠네 권종상 160
9
20
09-19 08:01
121615
피의사실 공표.....절대찬성....전 국민이 알아야.... YK 44
0
0
09-19 06:50
121614
윤석열의 쿠데타는 끝났다. (1) 0042625 93
0
5
09-19 05:44
121613
조국 5촌, 나는 조국 청문회 준비단과 연락하고 있었... 조국비리 30
5
0
09-19 05:35
121612
🔵‘기득권 테스트’ 10개항목🔵재밋슴 인기만땅 140
30
30
09-19 05:23
121611
👩“에이 나경원이가 해야지!!”👩 욕봤따~~~~~~ 148
30
30
09-19 05:18
121610
[단독]조카, 코링크 투자업체서 빼낸 13억중 10억 조... 기생충 조국 22
5
0
09-19 04:36
121609
대깨문들의 후회 대깨문 27
0
0
09-19 01:43
121608
친일파 김정은 반일운동 24
0
0
09-19 01:38
121606
하기...상장위조관련...팩트는 위조 불법행위 라는거... Yk 36
5
0
09-18 16:48
121605
아들 진짜 표창장으로 위조? 검찰 황당 주장을 검증 ... (3) 아이엠피터 432
5
5
09-18 14:44
121604
철도운행도, 남북교류도 승인받고 하라는 무소불위 유... 김원식 147
0
5
09-18 14:40
121598
속보:심재철 이주영🎯공천보장🎯삭발경... 홧팅!!!!!!!!... 155
30
30
09-18 11:15
121597
단독] 검찰 '조국 주범, 조범동 공범' 판단… 사실상 ... (2) 조국 펀드 70
5
0
09-18 09:44
121596
[칼기노트 3] 사건 하루만에 테러 사건으로 규정된 KA... 신성국 신부 144
0
5
09-18 09:44
121595
경향😎삭발만평에 수꼴들 분기탱천!!!😎... (1) 우엑!!!!!!!! 169
30
30
09-18 09:36
121594
하여튼 전라도새끼들 노는 꼬라지보면 진짜 유치해서.... (1) 홍어 천국 52
10
0
09-18 09:32
121593
문재인이 조국을 못버리는 이유 역시나 46
0
0
09-18 08:50
121592
조국 장관 관련 국면에서 JTBC 뉴스룸은 왜 신뢰를 잃... (3) 권종상 306
0
10
09-18 08:23
121591
[단독]“1저자 논문 안 냈으면 조국 딸 합격 못했을것... (1) 대깨문 39
5
0
09-18 07:15
121588
18대 대선 개표조작 주범들은 누구인가? 시골목사 41
0
5
09-17 21:27
121587
황교안 삭발로 국민들이 알게 된 사실들 (1) 아이엠피터 300
5
10
09-17 17:23
121586
조국딸은 고려대 입시 때 1저자 논문 제출하지 않았다... (3) 0042625 98
0
5
09-17 13:53
121585
🔞황교안 땜에 웃다 죽기직전~🔞 숨은사연 205
35
35
09-17 12:23
121584
한국목사들의 👩초야권(初夜權)👩 심층취재 168
30
30
09-17 12:16
121583
5촌조카 조모씨가 검찰에 구속, 조국 장관에 미칠 영... 임종수 214
5
5
09-17 12:00
121582
한국에 있는 유엔군사령부가 유엔 소속이 아니라고? 김원식 172
5
5
09-17 10:28
121581
[연재] 홍콩의 벤처이야기 “홍콩수출짐꾼2” 11 향암 62
0
5
09-17 08:53
121580
천안함 함미 갑판에 있는 원형 해치 (2) 진상규명 391
5
5
09-17 06:37
121579
'가족펀드 의혹' 조국 5촌 조카 구속....신 쓰레기 언... (2) YK 94
0
0
09-17 05:51
121578
윤형진교수님 고등학교1학년을 인턴으로 들인겁니까? 0042625 61
0
5
09-17 03:09
121577
오마이뉴스가 끝까지 조국 옹호하는 이유. (1) 오마이 조국 69
0
0
09-17 01:03
121576
윤석열 "조직폭력배와 검사의 차이점 있나요?" 0042625 47
0
5
09-17 00:53
121570
나경원 여의도-청와대 삼보일배!! 올것이 왔다 179
30
35
09-16 18:33
121569
❎손석희 황교안에 돌직구!!!!❎ 짝짝짝~~~~~~ 199
35
35
09-16 18:14
121566
🔴황교안 오후5시 청와대 분수대서 삭발 환영~~~~~~ 161
30
40
09-16 14:24
121565
[조국 속보] 충격뉴스 !! (2) 정치뉴스 128
0
10
09-16 14:08
121562
하다 하다 이제 조국 장관 키까지 공격하는 ‘자유한... 아이엠피터 280
5
5
09-16 13:33
121561
일본자금 향응받고 내란 선동한 신원식 내란간첩죄 처... 독립군 36
0
0
09-16 12:45
121560
조국....이런 불법 불공정넘 대권 조작질하는 알바 시... YK 48
0
0
09-16 12:20
121559
최성해 동양대 총장 학력 위조로 경찰청 고발 (1) 편집국 278
5
10
09-16 11:01
121558
그들만의 나라 강기석 230
5
5
09-16 09:11
121557
켐트레일로 사람의 정신을 퇴화한다 켐트레일 35
5
0
09-16 09:00
121556
[속보] 정경심, 치트키 썼다 ㅋㅋ 웃기는 좌좀 54
0
0
09-16 08:55
121555
조국 장관을 유력 대선후보로 키운 언론의 활약(?) (4) 권종상 260
5
25
09-16 08:52
121554
🔴조국 "나는 전라도 사람들이 싫다♥️ 호남비하 49
0
0
09-16 08:49
12345678910 ..109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