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해야” vs “듣기 좋은 말만 하나”
  번호 109540  글쓴이 노컷뉴스  조회 136  누리 0 (5,5, 1:0:1)  등록일 2019-3-13 10:14 대문 0

“나경원, 원내대표 사퇴해야” vs “듣기 좋은 말만 하나”
(노컷뉴스 / 김현정의 뉴스쇼 / 2019-03-13)


<한국당 성일종 의원>
외신 인용도 못하나..할 말 했다
사전에 원고 공개..여당, 파행 기다려
회담결렬 후 책임지라, 당연한 요구

<민주당 표창원 의원>
공당의 대표가… 나경원 사퇴해야
본회의장에서 확인, 현장에서 항의
협상 끝나지 않았는데..악영향 우려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표창원(더불어민주당 의원), 성일종(자유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어제 있었죠. 이 발언 때문에 국회는 그야말로 지금 들으신 그 소음처럼 난장판이 됐습니다. 어렵게 문 연 국회가 문을 열자마자 이렇게 된 건데 민주당은 국회 윤리위에다가 나경원 원내 대표를 제소한다는 입장이고요. 자유한국당은 적반하장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서 파행이 또 예상됩니다. 이렇게 멈춰서서는 안 될 텐데. 양 당의 이야기를 좀 한 자리에서 듣고 해결책을 모색해 보죠. 먼저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님, 안녕하세요? 

◆ 성일종> 안녕하십니까? 서산 태안 출신 성일종 의원입니다.

◇ 김현정>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님, 나와 계십니까?

◆ 표창원> 안녕하세요.

◇ 김현정> 안녕하세요. 우선 어제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 어떻게들 들으셨는지 좀 듣고 싶은데 자유한국당의 성일종 의원님, 어떻게 평가하세요?

◆ 성일종> 많은 문자도 받고요. 전화도 받았습니다. 할 말을 했다. 또 속이 시원하다라고 하는 격려 전화를 많이 받았고요. 특히 미세먼지, 국민 생존과 관련이 되잖아요. 이런 부분에 대해서 얘기하신 부분 또 그동안 많은 문제점들이 있었거든요. 여러 가지 탈원전에서부터 일자리, 소득 주도 성장의 실패, 미국과 북한의 핵협상 실패, 드루킹 사건을 비롯한 신재민 사건도 또 두루 국민들이 아주 이런 소리를 한 것에 대해서 시원해한다. 이런 말씀들을 해 오셨습니다.

◇ 김현정> 전화를 많이 받으셨어요, 사무실로, 핸드폰으로?

◆ 성일종> 저도 여러 통화 받았습니다. 

◇ 김현정> 그러면 할 말을 했다. 이렇게 보시는 거예요? 

◆ 성일종> 그렇습니다. 야당 대표로서 당연히 할 말을 한 것이죠.

◇ 김현정> 표창원 의원님, 표 의원님은 어떻게 보셨습니까?

◆ 표창원> 어제 참담함이 오늘까지 이어지는데요. 기본적으로 국회의원은 국회법 제25조에 품위 유지의 의무가 있습니다. 그리고 146조에는 모욕적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할 의무가 있고요. 시원하다고 말씀하시는 것 자체가 저는 도저히 납득이 되지가 않고요. 물론 비판은 당연히 할 수 있고 해야 합니다. 하지만 일반적인 국민께서 하실 수 있는 이야기, 그다음에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올 수 있는 말실수. 이것과 원고를 작성해서 수정, 검토를 거쳐서 나온 한 공당, 정당의 교섭 단체 대표의 연설 내용. 이것은 커다란 차이가 있는 것이거든요.

그런데 거기에 뭐 좌파니 또는 김정은의 뭐 어쩌고저쩌고. 북한과 관련된 색깔론으로 점철되어 있는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고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그러한 또 다른 색깔론과 종북 몰이. 이것으로 만족해하시고 박수 치고 좋아하시는 모습은 저는 그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들께서 과거에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에 두 당시 대통령을 향해서 행해졌던 발언들에 대한 반응들을 한번 돌아보시면 아마도 낯이 뜨거우실 겁니다. 

귀태라는 표현을 (민주당) 대변인이 하셨다가 결국 사과하고 사퇴했고요. 당 대표도 규명했고 그러한 부분들을 이끌어낸 것은 자유한국당 의원님들이셨어요. 지금 본인들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하셔야 될 순서고요.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과하시고 원내대표직 사퇴하시고 그리고 황교안 대표도 유감 표명을 하시면서 국회 정상화를 이끌어내는 그런 책임 있는 모습 보이셔야 됩니다. 

◇ 김현정> 스스로 사퇴를 해야 된다. 이 말씀이세요? 사과 정도가 아니라 사퇴를 해야 한다.

◆ 표창원>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 김현정>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을 향해서 귀태라고 표현했다가 이건 사과했었죠, 그때 민주당이. 

◆ 표창원> 사과만 한 게 아니고요. 대변인직을 사퇴했고요.

◇ 김현정> 사퇴를 했습니까? 성 의원님, 그때 한국당의 귀태 발언하고 이번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냐’ 라는 발언하고 비교했을 때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성일종> 우리 표 의원님 같은 분들이 국민한테 제대로 잘 말씀해 주시기 바랍니다. 먼저 귀태라고 했었을 때 정말 있을 수 없는 얘기를 했죠. 해서는 안 되는 얘기 아닌가요? 또 그뿐만이 아닙니다. 우리 표 의원께서는 표현의 자유 운운하면서 대통령 나체 사진에다가 박근혜 대통령을 임신한 것처럼 그 안에 사진까지, 그림까지 그려가지고 전시한 적이 있었지 않나요? 이런 걸 좀 봐야 합니다. 

어제 우리 나경원 대표 그대로 제가 말씀드릴게요. 북한에 대한 믿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습니다.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이 이야기는 뭐냐. 블룸버그통신에서 UN 연설 시에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을 하니까 이 표제로 뽑아가지고 보도한 내용이면서 이 제목의 기사를 냈던 겁니다. 이런 것들이 외신에 많이 있는데 지금 북한 편에서 이런 이야기를 많이 하고 하니 이거 듣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하고 국민의 소리를 이런 외신에 대해서 요청을 한 겁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이날 나 원내대표의 대표연설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여야 의원들이 극한 대립을 하며 파행을 겪었다.) (사진=윤창원 기자)

◇ 김현정> 이게 블룸버그통신에 한 2018년. 그러니까 최근은 아니고 작년 중반 쯤에 났던 거 맞나요, 성 의원님? 

◆ 성일종> 그렇습니다. 작년 UN 연설 시에 나왔던 부분이거든요. 그러한 것들을 다 모아서 또 지금까지 여러 가지의 실정한 것에 대해서 얘기하면서 원내 대표가 국회에서 교섭 단체 연설. 야당의 대표로서 이 이야기를 이러이러한 일이 있으니 이렇게 좀 해 주십시오라고 요청도 못 합니까? 이것을 갖다 윤리위에서 한다고요? 우리 정말로 국회를 끌어가자는 겁니까? 아니면 집권 여당을 포기하자는 겁니까? 

◇ 김현정> 알겠습니다. 이 정도도 못 하느냐. 이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었다. 표창원 의원님? 

◆ 표창원> 성일종 의원님 말씀에 답이 있는데요. 우선 저와 관련된 공격을 인신공격을 하셨는데 사실 관계도 전혀 다른 그렇게 다른 내용들을 주장하십니다. 가짜 뉴스 유포를 그렇게 하시는 것은 연장선상인데요. 그 당시 2017년 1월에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블랙리스트 피해자였던 예술인들께서 제게 국회 내 전시회를 할 수 있도록 공간을 빌리는 데 도움을 달라라고 해서 제 이름으로 전시회 공간을 임대를 해 드렸습니다. 그때 그분들 중에 한 분이 사전에 얘기하지 않았던 그림을 전시했고요. 그 그림이 더러운 잠이라는 그림이었고 그것이 올림피아라는 원래 있는 작품을 패러디한 작품이었죠. 

하지만 그에 대해서 저는 사과했습니다. 공개적으로 사과했고 방송에서도 사과했고 국회에서도 사과했고요. 그리고 우리 당에서도 저에게 징계를 했습니다. 당직 정지 6개월 징계를 제가 받았고요. 그리고 자유한국당 의원들께서는 저를 윤리위 제소하셨고 지금 저 윤리위에 올라가 있습니다. 그리고 형사 고발하셨습니다. 형사 고발해서 제가 조사를 받았고요. 그리고 의원들 전원이 제 이름을 쓴, 초선 의원인 제 이름을 쓴 팻말을 들고 사퇴하라고 국회 로텐더홀에서 시위하셨고요. 

그러한 것들을 우선 생각해 보세요. 그리고 나서 지금 나경원 원내대표에 대해서 박수 치실 일인가. 또 하나 그 블룸버그통신 말씀하셨는데 그렇다면 산케이신문이 박근혜 당시 대통령 7시간에 대해서 말도 안 되는 낯뜨거운 그런 보도를 했을 때 그걸 만약에 야당의, 그 당시 야당이죠. 당시 야당의 원내대표가 교섭 단체 대표 연설에서 그걸 인용해서 얘기했다면 가만히 있으셨겠습니까? 

◇ 김현정> 아마 호텔 운운 그런 보도 말씀하시는 거예요? 

◆ 표창원> 그렇죠. 저는 입에 올리기도 싫습니다. 

◇ 김현정> 네. 언급은 안 하겠습니다. 

◆ 표창원> 과연 그럴 경우에도 박수 치고 잘했다고 하고 야당 원내대표 할 말이다 하셨겠느냐. 기본적으로 누구든지 할 수 있는 표현의 자유와 품격을 유지해야 할 국회에서 대표의 연설 사이에는 엄격한 차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 차이를 지키지 않으시면서 내로남불 식으로 우리가 한 건 괜찮고 다른 사람들 것은 끝까지 가자. 형사 고소까지 가자. 이런 태도 이제는 있어서는 안 되겠죠. 

◇ 김현정> 한국당의 성 의원님, 이해찬 대표도 그러셨더라고요. ‘국가 원수 모독죄에 해당한다.’ 또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노력을 두고 김정은 수석 대변인 이렇게 조롱을 해버리면. 물론 제목을 갖다썼다고 하지만 ‘그 제목을 굳이 쓰지 않았어도 되는데 쓴 건 의도가 있지 않겠느냐. 이렇게 해버리면 남북 관계 화해나 북미 관계 진전을 바라지 않아서 이러는 거냐’ 이런 지적을 하던데 어떻게 생각하세요? 

◆ 성일종> 정치에 책임 있게 이끌어가는 지도자분들은 굉장히 조심을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해요. 이 우리 나경원 대표의 이런 말씀은, 이런 소리를 듣지 않게 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서 여당 대표가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옳지 않다고 보고요. 또 이런 뭐라고 그랬습니까? 표창원 의원 같은 경우 표현의 자유를 막는 것은 두려움 때문에 그렇다고 그랬고 또 우상호 의원도 야당 의원의 유일한 무기는 입과 말이라고 그랬어요. 또 국가 원수 모독죄는 유신의 추억이라고 누가 한 지 아십니까? 조국 수석께서 하신 말씀이에요. 이런 걸 가지고 이 국가를 책임지고 정국을 운영해야 되는 대표들이 얘기한다. 어제 박범계 의원께서도요. 시시비비인가 사사건건인가 거기에 나오셔가지고 이런 말을 하셨다고 그래요. 제가 확인을 안 했는데 이 연설 원고는 사전에 공개가 됐고 민주당 의원들이 동요가 있었다. 이런 얘기를 했었다고 그래요.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원고는 이미 다 공개됐던 겁니다.

◇ 김현정> 그러면 알고 있었으면 사전에 막았어야 된다. 지금 그 말씀이세요? 문제가 있었다고... 

◆ 성일종> 막은 게 아니죠.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이 부분, 왜 이 말씀드리느냐. 듣지 않도록 해 주시라라고 요청한 사항을 알고 있었다는 거죠. 

◇ 김현정> 제목을 인용한 거라는 걸. 

◆ 성일종> 그렇습니다. 이 부분을 나오기를 기다린 거예요. 그래가지고 이 국회를 30여 분 가까이 이렇게 파행으로 몰고 가는 거. 또 이거에 대해서 야당 대표. 그러면 야당 대표보고 무슨 얘기를 해야 합니까? 그러면 야당 대표는 국민들이 이런 이야기에 대해서 전달도 못 하고 여당이 듣기 좋은 얘기만 하라는 얘기입니까? 

◇ 김현정> 이 부분 좀 확인하고 갈게요. 표창원 의원님, 이 원고가 이미 공개돼 있었고 민주당에서는 오히려 이걸 그냥 둔 게 파행을 바랐던 거 아니냐. 이렇게 성 의원님이 말씀하시네요. 

◆ 표창원> 허위 사실이고요. 자꾸 이렇게 허위 사실을 섞어서 의견을 주장을 하시면 안 됩니다. 

◆ 성일종> 박범계 의원한테 확인하세요, 표 의원님.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 (사진=의원 블로그)

◆ 표창원> 공개라는 것은요. 저희가 국회 본회의장 가면 성일종 의원도 잘 알고 계시잖아요. 국회 본회의장 갔을 때 일찍 간 사람은 국회 단말기 안에 있는 것을 들여다볼 수가 있어요. 그러면 대표 연설이 원고가 올라가 있거든요. 그러면 그걸 본 사람이 있고 안 본 사람이 있습니다. 그건 미리 공개가 된 게 아니고요. 그러면 이제 그 당시 5분이든 3분이든 먼저 본 사람이 ‘어, 이런 글이 있어’ 라는 것을 할 수가 있는 거죠. 

◇ 김현정> 공식적으로 보고 이거 검토하십시오.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라는 말씀이세요?

◆ 표창원> 그렇게 할 수가 없고요. 그 원고를 건네주지 않고 보게 하지도 않습니다. 당일날 본회의장에 왔을 때 3분이든 5분이든 일찍 온 분만 미리 살펴보고.

◇ 김현정> 미리 띄워놓은 걸 보는 거다. 

◆ 표창원> 그때 여기저기서 뭐야, 뭐야. 이럴 수 있겠죠. 그러다가 국회의장 들어오시면 바로 개의가 되고 시작이 되거든요. 그런데 그걸 마치 무슨 고의가 있고 사전에 전부 알고 있었으면서 기다렸다가 이야기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신다면 그건 정말 교묘한 사실의 호도이고 오도이고 허위 사실입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 성일종> 자꾸 이렇게 가짜 뉴스니 호도한다느니 이런 말을 하시는데 이 말씀은 박범계 의원이 당선에 나오셔서 하신 거니까 우리 표 의원님께서 확인을 한 번 더 해 주시기 바랍니다.

◇ 김현정> 제가 지금 박범계 의원이 어제 하신 말씀 부분을 보고 있어요. 화면으로 찾아가지고 보니 ‘실제 이 표현이 실제 교섭 단체 대표 연설에 들어가기 전에 연설문이 공개됐습니다. 이미 민주당의 많은 의원들이 문제 의식을 느꼈고 굉장히 동요했습니다.’ 이렇게 말씀을 하신 그 부분. 

◆ 성일종> 그렇습니다. 

◇ 김현정> 여기서 지금 공식 공개가 됐다 이런 표현을 쓰시지는 않았지만 대표 연설 들어가기 전에 이렇게 표현하셨네요. 이걸 지금 해석이 좀 두 분의 해석이 다른 것 같은데 알겠습니다. 그것보다 더 중요한 부분은. 

◆ 표창원> 그걸 모르는 분이면 그렇게 말씀하실 수 있겠지만 국회의원이면 누구나 다 압니다, 그게 무슨 말을 의미하는지. 국회 본회의장에 들어갔을 때 살펴본 분들 몇 분이 그것을 알 수 있다는 이야기고 거기에 대해서 일부가 어떤 얘기를 하셨겠죠.

◆ 성일종> 원내 지도부가 왜 있습니까? 원내 지도부라고 하는 것은 이런 걸 다 스크린을 하고 대책 세우고 하는 거 아닌가요? 

◇ 김현정> 지금도 미리 보고 막아내지 못했느냐, 중간에 막았느냐. 그 문제는 지금 중요한 건 아닌 것 같고요. 그 내용 자체가 중요한 건데 성 의원님,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노력을 하는 걸 두고 블룸버그통신에서 그렇게 표현한 걸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냐라고 표현한 걸 그대로 받는 것이 과연 이게 옳은 것이냐. 이거는 조롱이고 비하고 폄하고 노력을 그야말로 묵살해버리는 제목이었는데 이것을 굳이 나 원내대표가 몇 개월이나 지난 걸 어제 들먹일 이유가 있었는가. 이 부분에 대해서 국민들이 질문하거든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성일종> 우리가 냉정하게 봐야죠. 무슨 말씀이냐면 미국과 북한이 하노이 회담에서 실패를 했잖아요. 북한이 지속적으로 이것을 핵을 감추고 진실한 것을 접근하고 있지 않다라고 하는 것은 이미 세계가 다 아는 일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 안보만큼 중요한 게 있나요? 가장 중요한 겁니다. 그러니까 외교, 안보 라인도 교체해달라고 요청했고 이런 부분에 대해서 지금 우려가 있으니 이거에 대해서 여당의 원내 대표가 국민을 대신해서 국회의사당에서 요청하는 거 지극히 정상적인 일입니다. 

◇ 김현정> 지금 청취자들이 맞습니다. 그렇게 지적을 하셨다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지금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굳이 쓰셔야 됐겠느냐라고 문자들 보내주세요.

◆ 성일종> 그러면 지금 미국의 의견 같은 경우 우리가 그대로 미국하고 잘 동맹 관계입니다. 그래서 미국하고 의견을 잘 조율한 거. 또 미국에 정보를 줘가지고 김정은한테 갖다줬는지 나는 모르겠어요. 그랬으면 김정은이 그렇게 안 했을 거예요. 김정은의 이야기만 지속적으로 잘될 것이다라고 얘기하고 뭐라 했습니까? 회담이 열리는 날까지 청와대는 이 문제 잘된다고 다 얘기하고 준비했습니다. 그렇지 않습니까? 

◇ 김현정> 그런 지적을 하실 수 있는데 수석 대변인이라는 표현을 굳이 쓰셔야겠느냐. 아마 표현의 문제들을 지금 국민들이 지적하시는 것 같아요. 

◆ 성일종> 우리 대표께서 쓰신 것도 아니에요. 이런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으니 듣지 않도록 창피하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창피하다. 이런 얘기 듣지 않게 해 주십시오 하고 이 이야기를 인용해서 이거보다 더한 상황이 벌어졌잖아요, 지금. 그러니 이런 부분에 대해서 듣지 않도록 해 주십시오 하고 요청한 겁니다. 

◇ 김현정> 표 의원님, 어떻게 생각하세요? 그러니까 이건 어쨌든 간에 그냥 통신사의 제목을 따다 쓴 것뿐이다. 

◆ 표창원> 그건 앞서서 제가 말씀드렸고요. 산케이신문의 내용을 따다 썼다면 가만 있으셨겠느냐. 외신이 한다고 무조건 갖다써도 됩니까? 그건 말이 안 되고요.

◇ 김현정> 이 부분에 대해서 성 의원님 답변 주시죠. 만약 산케이신문의 그 보도를.

◆ 표창원> 내용에도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무슨 트럼프 대통령도 오찬 전까지 잘될 거다, 큰 성공이 있을 거다 얘기했습니다. 어디 대한민국에서만 그런 얘기를 했습니까? 그리고 우리가 무슨 한쪽만을 들어서 우리 정부를 이끌어갑니까? 어떻게든 이 살얼음판 같은 한반도의 정국을 비핵화 이끌어내고 양측을 오가면서 대화를 이끌어내자고 하는 상황이고요. 더더구나 실패라는 말은 성 의원님 혼자만 주장하시고 자유한국당만 주장하시는 내용이에요. 지금 트럼프 대통령도 이건 끝난 게 아니다. 사인만 안 했을 뿐이지 협상은 계속된다. 폼페이오 장관도 마찬가지고 가장 강경한 볼턴까지도 그런 얘기를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런 상황에서 왜 대한민국의 공당이 실패로 규정을 하고 몰아붙이고 협상을 깨려고 합니까? 그런 태도 자체도 잘못된 것이고요. 

표현의 문제 역시 외신에 났다는 것만 가지고 아무거나 써도 된다. 그렇게 생각을 하신다면 과연 공당의 대표는 뭐가 필요가 있겠습니까? 그냥 외신 따다 읽어만 주면 되죠. 더더군다나 그 내용 자체가 지금 현재 협상의 중재를 이끌어가야 할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중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 통화에서 7번이나 강조한 내용이거든요. 그런 중요한 상황에 있는데 북한 김정은의 대변인 역할을 더 이상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표현. 이렇게 공개 석상에서 국회에서 교섭 단체 대표가 이야기한다. 협상에 대한 지대한 악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 김현정> 지금 시간이 20초밖에 안 남아서요. 성 의원님, 사과 계획이 있는지만 좀 체크하고 인사를 드려야 될 것 같아요. 그럼 나 의원님께서는 사과라든지 사퇴라든지 이런 계획은 전혀 없으신 거죠? 

◆ 성일종> 왜 사과를 합니까, 이걸? 아니, 블룸버그가 이런 문제가 있으면 청와대나 민주당이 그 외신사에 항의했어야죠. 이러한 부끄럽고. 

◇ 김현정> 지금 10초밖에 안 남아서요. 정리 부탁드립니다.

◆ 성일종> 지금 냉정하게 봐야 합니다. 우리 여당과 청와대가 정말 정국을 잘 이끌어주시고 국가 운영을 잘해 주시기 바랍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 두 분 고맙습니다. 

◆ 표창원> 감사합니다. 

◆ 성일종> 감사합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출처:
https://www.nocutnews.co.kr/news/5117630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09540
최근 대문글
- 이기명
- 신상철
- 안종주
- 아이엠피터
- 여인철
IP : 115.150.4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9) 편집국 8269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258328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30787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2) 신상철 268867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6) 신상철 92327
40
75
07-13 13:35
110688
짱골라 때문에 남북관계가 북미관계가 ... 김순신 64
5
0
03-25 16:59
110687
함미 인양 직후 절단되기 전의 스크류 사진 함미 스크류 9
0
5
03-25 16:54
110686
러시아 보고서 - 한국 해군은 밥통 밥통 15
0
5
03-25 16:30
110685
청와대에 <천안함 재조사> 청원합시다. 00 17
0
5
03-25 15:55
110684
[칼럼] 개한테 물어 봐라 이기명 55
10
5
03-25 14:22
110683
아- 대한민국 1984/2019 꺾은 붓 30
5
10
03-25 13:32
110682
[잔발춤] 잔발춤의 역사 펌글 37
0
0
03-25 13:30
110680
요즘 좌파가 밀고 있는 토착 왜구 (1) 토착왜구 27
5
0
03-25 13:22
110679
사람이 병신이면 부모 잘못 아님? 유전자 17
0
0
03-25 13:18
110678
김학의 사건 대반전 KBS 27
5
0
03-25 13:13
110677
러시아 보고서에 대하여 - 1 (3) 신상철 181
5
5
03-25 12:57
110676
'문재인 기관단총 경호' 청와대 해명에 대한 반박 (4) 문재인 29
5
0
03-25 11:32
110675
위장 시장상인 환영 플래카드...민심이 두렵다는 표시... 부엉이바위 15
5
0
03-25 11:30
110674
포항 지진은 가장 규모가 큰 지열발전 유발지진이었다 프레시안 31
0
5
03-25 11:11
110673
쑈에 가려진 문재인 대구환영의 진실 팩트 28
5
0
03-25 09:07
110672
기관총 논란에 묻힌,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방문 아이엠피터 310
5
10
03-25 08:57
110671
❎방용훈 MBC PD 협박❎ 애는 있냐? 21
5
10
03-25 08:35
110670
❎방용훈 MBC PD 협박❎ 애는 있냐? 90
0
5
03-25 08:34
110669
언제쯤 슬픔을 마음껏 느낄 수 있는 세상을 살게 되려... (1) 꺾은 붓 571
5
10
03-25 08:23
110668
문재인이 국민들로부터 욕처먹는 이유 독재자 17
5
0
03-25 07:23
110667
☠ 문재앙 공약 레전드.. 구라왕 18
5
0
03-25 06:28
110666
냉혈👩나경원에 장자연 피눈물... (1) 🔵 125
15
10
03-25 05:53
110665
강경화가 말한거 구라로 들통남 문세먼지 18
5
0
03-25 05:09
110664
♥️칠성시장 새로운 생쑈 ♥️ 쑈가 먼저다 21
5
0
03-25 00:28
110663
😂 BBC 女기자 달창 女 테러🤣 대박 29
10
0
03-24 23:59
110662
"장자연 리스트 명확히 진상규명하라"… 진상조사 1034
0
5
03-24 22:48
110661
충청권 정의당 지지율, 2위 올라 지지율 26
5
5
03-24 19:09
110660
63세면 은퇴생활을 준비해야지 정상이야 (1) 후회하지마 26
0
0
03-24 17:14
110659
서산시 양대동소각장 매일 200톤 소각, 1급... 시골목사 33
0
5
03-24 15:33
110658
대답할 수 있는 건 나 뿐이니까 4seasons 11
0
0
03-24 09:39
110656
문재인 칠성시장 기관단총 경호, 국민들을 죽이겠다 ... 선전포고 68
5
0
03-24 07:45
110655
대박영상:🔻“OOO이 이 개새끼 살인마!”€... (1) 남녀 특공대 150
15
10
03-24 06:12
110654
한눈에 보는 우덜식 인사 절라인사 19
5
0
03-24 04:58
110652
유시민 친누나 마인드 좌좀본색 30
5
0
03-24 02:25
110651
문재앙... 대구 환영의 진실 쑈통령 51
10
0
03-24 00:22
110650
'한치 앞 못본' 유시민의 '가벼운 입' 부메랑, 과거 '... 마약가족 40
10
0
03-24 00:17
110649
목소리 큰 것이 장땡이냐-그럼 배우로 바꿔, 거 모래... 그넘목소리 21
0
0
03-23 17:40
110648
[잔발춤] 지루박 전문 콜라텍 대박정보 펌글 51
0
0
03-23 15:12
110642
토착왜구 명단 발견 (1) 토착왜구발견 90
20
0
03-23 11:37
110641
국제언론인협회(IPI), "민주당은 선동발언 자제하라" 선동정부 22
5
0
03-23 10:35
110640
민족문제연구소에 ‘회원 주권’을 바로 세웁시다 여인철 95
0
5
03-23 10:18
110639
아래 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정의당? 개풀뜯어먹는 소... YK 32
10
0
03-23 09:56
110638
문재앙. 북한에게도 구라치다 걸렸노 (1) 구라왕 40
10
0
03-23 09:26
110637
🔴법무차관 특수강간+개와 성행위🔴 (1) 난교파티# 204
30
25
03-23 07:32
110636
검찰, 文이 임명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최초로' ... 구속영장발부 36
0
0
03-23 04:03
110635
김학의 한밤중 타이로 출국하려다가 '긴급출국금지' (1) 긴급체포 58
5
10
03-23 01:46
110634
친일파 유시민 (2) 토착왜구 54
20
0
03-22 22:48
110633
천안함 사건 남북공동조사가 필요 (4) 문제해결 146
10
5
03-22 19:53
110632
천안함 어뢰조사위원 “내가 감정하면 어뢰 북한제 단... 재조사 62
0
5
03-22 19:39
110631
네가 죽든 내가 뒤지든 결판을 내겠다 23
0
0
03-22 18:22
110630
창원선거 여론조사🎴정의당 60% 압승 (2) ☦ㅎㅎ.... 183
25
30
03-22 14:35
110629
🚫정두언폭로 +병풍뒤 💓섹스검사 (3) 황교안 끝장 203
25
25
03-22 12:56
110628
💩권종상이 반일선동에 적극적인 이유💩... (1) 대머리 권 44
0
0
03-22 12:20
110627
KAIST교수가 유시민 누나에게 "경찰시험 보세요" 골때리네 26
5
0
03-22 12:15
110626
오늘 서해수호 기념식에 문재인 불참 (2) 역시 30
5
0
03-22 12:05
110625
친일파 청산 ‘한국 vs 프랑스’ 어떻게 달랐나? (1) 아이엠피터 154
10
10
03-22 11:50
110624
‘분단체제’, 정상적 정권교체가 가능한가? 프레시안 88
0
5
03-22 11:02
110623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1) 빨갱이 30
0
0
03-22 10:14
110622
오세훈이 들려주는 황교안의 엘시티 사건 오세운 35
0
0
03-22 10:12
110621
빤스 목사의 축복을 받고 있는 하나님의 종 황교안 빤스목사와 ... 27
0
0
03-22 10:09
110620
Trump Imposes North Korea Sanctions Amid Stalled T... Trump 12
0
0
03-22 10:05
110619
역사의 천칭에 진실의 추를 더 올려야 한다 (2) 권종상 168
10
15
03-22 09:54
110618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3) 이철규 30
0
0
03-22 09:50
110616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2) 이철규 31
0
0
03-22 09:07
110615
최고존엄👩나경원 궁지에 집단퇴장 (2) ☦ㅎㅎ.... 143
25
15
03-22 07:36
110614
馬來西亞首相前誤用印尼語打招呼 문재앙 17
0
0
03-22 04:34
110613
자유한국당아 자유한국당아 예언서 28
5
0
03-22 03:06
110612
'격전지' 창원 성산 범진보 후보 단일화, 어디까지 왔... 단일화 16
0
0
03-21 23:29
110611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7.9%, 중도층 결집에 반등... 중도결집 17
0
0
03-21 23:18
110609
"지만원 5·18 왜곡, MB정부가 지원..기밀자료 받아 ... 조사하라 13
0
0
03-21 22:42
110608
김학의랑 황교안이랑 역을려했는데 알고보니 검찰총장... 웃기네 57
15
0
03-21 15:45
110607
김학의 사건...좌파들이 숨겨온 진 실...마치 박근혜 ... 김학의 48
15
0
03-21 15:37
110606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 (1) 이철규 106
0
0
03-21 15:30
110605
유시민 전보건복지부 장관 조카는 마약밀수범 유시민 35
5
0
03-21 15:23
110604
이곳이 제일 안 아픈 곳이거든 27
0
0
03-21 15:05
110603
그 정도면 아주 좋아 목을내밀어 17
0
0
03-21 14:55
110602
[단독]유시춘 EBS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징역 3년 ... (1) 중앙일보 46
10
0
03-21 12:31
110601
유시민 반기문 조카 강력 비판 유시민 46
5
0
03-21 12:28
110600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 밀수 혐의 징역형 뒤늦... 일요신문 25
0
0
03-21 12:25
110599
언론이 숨기는 유시민 조카마약사건 알리는 여고생유... 언론통제 45
10
0
03-21 12:19
110598
전광훈 목사 “황교안 청와대 들어가도 기독교계 지도... (1) 아이엠피터 189
10
5
03-21 11:22
110597
주사파 민주팔이 새끼들의 언론탄압 주사파 21
5
0
03-21 10:21
110596
임준열(헌영) 소장님께 여쭙니다. (1) 여인철 109
0
0
03-21 10:02
110595
바둑이.....민주구라당의 책장사....꼴통 시키들...죄... YK 28
5
0
03-21 07:56
110594
토착왜구 족장사진 왜구박멸 62
10
0
03-21 06:51
110593
화보💔오정현 하버드멜 명함, 하버드 쟈켓입고 (1) 놀렐루야~~~~ 144
25
15
03-21 06:01
110592
“개는 두려워할수록 크게 짖어” 논평 30
0
5
03-20 22:35
110548
김학의·장자연 사건’ 특검 도입 여부, 찬성 71.7% 특검찬성 24
5
5
03-20 16:56
110464
문재인 말레이시아에서 4차례나 말실수 외교 망신 97
10
0
03-20 13:57
110463
"美 대북 군사옵션 가능성, 더이상 무시 못한다" (1) 개돼지일보 54
5
0
03-20 13:47
110462
대통령 딸 경호비용 9억 문다혜 48
5
0
03-20 13:45
110461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선결핵심과제” 사람일보 78
5
5
03-20 13:42
110460
나라를 살립시다, 통일합시다. 00 22
0
5
03-20 13:25
110459
즐거운 문재인 성욕이먼저다 42
10
0
03-20 12:53
110458
文대통령, 말레이 정상회담서 인니어로 인사...외교 ... 외교 망신 28
5
0
03-20 12:49
110457
블룸버그 “ 문재인 김정은 수석 대변인 보도 기자 지... 블룸버그 22
5
0
03-20 12:44
110456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의혹 검찰 압수수색 손혜원 32
5
0
03-20 12:41
110455
MB 박근혜🔴황제수감생활🔴JTBC에 들통... (1) 밀착취재 180
33
25
03-20 12:03
110454
문재인이 잘하는 거 😪 29
10
0
03-20 11:49
110453
정말 정신건강에 문제있는거 아니냐? 치매왕 28
10
0
03-20 10:51
110452
김학의 성접대 사건이 아니라 ‘윤중천 게이트’ 누가... (1) 아이엠피터 345
10
10
03-20 10:17
110319
내가 우파좌파를 왜 가려 - 난 통큰 사람야 멍청한넘 19
0
0
03-19 18:00
110318
배째라고 하면 배째주지 뭐-내칼은 안아퍼 백정 24
0
0
03-19 16:35
110309
소나시스템에 대하여 - 4 (3) 신상철 289
10
5
03-19 10:37
110308
[이정랑의 고금소통] 합종항강(合縱抗强) 이정랑 222
0
0
03-19 09:57
110307
나경원 발언 검증하니 전두환과 ‘판박이 주장’ 아이엠피터 182
15
10
03-19 09:40
110306
미 제국주의 한반도 점령군 미군은 철수하라.....깡패... YK 24
0
0
03-19 07:30
110305
영상🚫이재철목사 불륜장로에 대놓고 공개설교 (1) 💖 162
30
25
03-19 05:38
110304
☎장자연 조선일보 방씨일가 사면초가 (1) 공포 분위기 191
30
30
03-19 02:03
110180
정의당 "여야4당 선거법 개정안 합의…한국당, 이율배... 개혁입법 24
0
0
03-18 17:16
12345678910 ..100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