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BBC 김복동 할머니 일대기 ‘절규하며 죽었다!’
  번호 106605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193  누리 5 (5,10, 1:0:2)  등록일 2019-2-8 11:44 대문 0

BBC 김복동 할머니 일대기 ‘절규하며 죽었다!’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9-02-08)


-일본에 강한 분노, 끝내 사과 받지 못해
-‘우리의 영웅’, ‘우리의 엄마’, ‘우리의 희망’

BBC가 장문의 부고 기사로 김복동 할머니의 일대기를 다루었다. 유명한 정치인도 아닌, 유명한 과학자도 아닌 저 한반도 남쪽의 90세가 넘은 노인의 죽음에 대해 BBC가 그의 일생을 따라가며 되짚어내고 그의 죽음의 의미를 온 세계에 상기시킨 것이다.

그의 죽음과 삶을 되살리며 BBC는 일본의 전쟁 범죄와 사과하지 않는 파렴치함에 대해 전 세계에 알렸다. BBC는 그 가해자 일본에 대해 김복동 할머니가 마지막 숨을 거두면서까지 강한 분노를 표시하며 ‘절규하며 죽었다!’고 전했다.

BBC는 3일 ‘Obituary: Kim Bok-dong, the South Korean ‘comfort woman’-부고: 한국의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고 김복동 할머니의 참혹했던 일본군 성노예 실태, 해방 후 귀국, 어머니의 고통스런 죽음, 자신의 과거를 알리고 일본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싸움에 나선 치열한 삶, 그 후 인권운동가로서의 삶과 끝내 사과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분노에 대해 끝까지 싸울 것을 당부한 죽음에 이르기까지 상세하게 다루었다.

BBC는 ‘한국의 활동가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2세로 세상을 뜨셨다’로 기사를 시작하며 ‘할머니의 관은 서울에 주재한 일본 대사관 앞을 지나갔으며, 이 마지막 행렬에는 많은 조문객들이 현수막과 노란 나비들을 들고 함께했다. “일본은 사과해야 한다”라는 울부짖음이 군중들 위로 크게 울리기도 했고 또 다른 이들은 조용히 훌쩍였다’고 장례식 풍경을 전했다.

BBC는 이 장례 행렬에 대해 ‘이것은 일반적인 장례 행렬이 아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김복동 할머니는 일반적인 여성이 아니었고 이 장례 행렬은 그녀로부터 많은 것을 훔쳐간 한 국가에 저항하는 이분의 마지막 행동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하며 그녀는 그토록 원했던 사과를 받지 못한 채, 여전히 불의에 맞서 싸우며, 그녀가 누릴 수도 있었던, 누렸어야 마땅한 자신의 삶을 낚아챈 일본에 대해 여전히 분노한 채로 월요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고 그의 죽음의 분노를 설명했다.

BBC는 ▲’I had to comply‘ ‘나는 복종해야 했다’ ▲First known footage of ‘comfort women’ ‘위안부’에 대해 알려진 첫 번째 영상 ▲’How could I tell anyone?’ “어떻게 남에게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겠나?” ▲’It’s not about money’ “돈이 문제가 아니다”로 나누어 김복동 할머니의 굳센 삶의 여정을 따라가며 조명했다.

특히 BBC는 김복동 할머니의 여성 인권운동에도 초점을 맞추며 “콩고민주공화국과 우간다에서 분쟁 중 성폭력을 당한 피해생존자들은 김복동 할머니를… ‘우리의 영웅’, ‘우리의 엄마’, ‘우리의 희망’이라고 부른다”는 정대협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 기사는 김복동 할머니가 2016년 일본의 10억 엔을 지불하기로 한 2015년 한일 협정을 비웃었다며 김복동 할머니가 원했던 것, 할머니가 이제껏 싸워온 것은 상대가 죄를 온전히 인정하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BBC는 ‘김복동 할머니의 유산은 헛되지 않을 것’이라며 “할머님은 내가 가장 존경하는 롤모델이시다”라는 장례식 참석 군중의 말로 김복동 할머니의 유지가 이어져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글, 이하로)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BBC 기사 전문이다.
번역 감수: 임옥

기사 바로가기: https://bbc.in/2Ts0OOL

Obituary: Kim Bok-dong, the South Korean ‘comfort woman’

부고: 한국의 ‘위안부’ 김복동 할머니

By Flora Drury BBC News

South Korean campaigner Kim Bok-dong has died at the age of 92
한국의 활동가 김복동 할머니가 향년 92세로 세상을 뜨셨다

The coffin passed the Japanese embassy in Seoul, accompanied on its final journey by mourners waving banners and holding yellow butterflies.

할머니의 관은 서울에 주재한 일본 대사관 앞을 지나갔으며, 이 마지막 행렬에는 많은 조문객들이 현수막과 노란 나비들을 들고 함께했다.

Cries of “Japan must apologise” rang out above the crowd, while others quietly sobbed.

“일본은 사과해야 한다”라는 울부짖음이 군중들 위로 크게 울리기도 했고 또 다른 이들은 조용히 훌쩍였다.

It was not your usual funeral procession. But then, Kim Bok-dong was not your usual woman, and this was her final act of resistance against a country which had stolen so much from her.

이것은 일반적인 장례 행렬이 아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김복동 할머니는 일반적인 여성이 아니었고 이 장례 행렬은 그녀로부터 많은 것을 훔쳐간 한 국가에 저항하는 이분의 마지막 행동이었다.

Kim was one of thousands of so-called “comfort women” rounded up by the Japanese army and forced to work as sex slaves for years on end.

김 할머니는 일본군에 의해 붙잡혀 수년간 강제 성노예로 일하게 된 수천 명의 일명 “위안부” 여성들 중 한 명이었다.

She died on Monday, at the age of 92, without ever receiving the apology she wanted; still railing against the injustice; still angry with Japan for taking the life she could and should have had.

그녀는 그토록 원했던 사과를 받지 못한 채, 월요일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여전히 불의에 맞서 싸우며, 그녀가 누릴 수도 있었던, 누렸어야 마땅한 자신의 삶을 낚아챈 일본에 대해 여전히 분노한 채로 말이다.

“I was born a woman,” she said, “but I never lived as a woman.”
“나는 여성으로 태어났다”고 그녀는 말했다. “그러나 나는 여성으로서 살아 본 적이 없다.”

‘I had to comply’
‘나는 복종해야 했다’

It took Kim Bok-dong almost 40 years to find the strength to tell her story.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의 이야기를 말할 용기를 내기까지 거의 40년의 세월이 걸렸다.

She was just 14 when the Japanese soldiers arrived at her family’s home in Yangsan, South Gyeongsang. They said she was needed to work in a factory. If she did not come, they warned her mother, the family would suffer.

할머니가 고작 14세였을 때, 일본군은 경상남도 양산에 있는 할머니 가족이 살던 집에 쳐들어왔다. 그들은 할머니가 공장에서 일하는 데 필요하다고 말했다. 만일 할머니가 따라오지 않으면 가족들이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할머니의 어머니에게 경고했다.

But Kim was not taken to work in a factory. Instead, the teenager found herself transported to one of hundreds of “comfort stations” set up by the Japanese Imperial Army across the territory it had seized.

그러나 김 할머니는 공장에서 일하기 위해 징집된 것이 아니었다. 그 대신 이 십대 소녀는 일본제국 군대가 점령한 영토 전반에 걸쳐 설치된 수백 개의 “위안소” 중 한 곳으로 실려가게 되었다.

First known footage of ‘comfort women’
‘위안부’에 대해 알려진 첫 번째 영상

These “stations” were, in reality, brothels where some estimate as many as 200,000 women were forced to work as sex slaves.

사실 이 “위안소”들은 추정상 약 20만 명에 달하는 여성들이 강제 성노예로 일하도록 만들어진 매춘굴이었다.

Kim, who should still have been in school, was among them.

아직 학교에 다녀야 할 나이의 김 할머니는 그들 중 하나였다.

Her young age did not go unnoticed after she arrived in China.

중국에 도착한 후 그녀가 어리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When they found out I was only 14, they talked among themselves saying ‘Isn’t she too young?’,” she told YouTube channel Asian Boss during an interview in October 2018.

“내가 14세에 불과하다는 것을 그들이 알아차렸을 때, 그들은 자신들끼리 말하길 ‘이 여자 아이는 너무 어리지 않나?’라고 했다”고 김 할머니는 유튜브 채널인 아시안 보스와의 인터뷰에서 2018년 10월 말했다.

Apparently, it was not a problem. She was sent to start work.

그것이 문제가 된 것 같지는 않았다. 그녀는 성노예로 일을 시작하게 되었다.

“The first time, I got dragged into one of the rooms and beaten up a bit,” she recalled. “So I had to comply.”

“처음에 나는 여러 방들 중 한 방으로 끌려들어가 두드려 맞았다”고 그녀는 회상한다. “그래서 나는 복종해야만 했다.”

Afterwards, she said, the bed sheets were covered in blood. It was too much to bear, and she decided there was only one way out.

이후, 그녀는 말하길, 침대 시트는 피범벅이 되었다. 그것은 견디기 힘든 일이었고, 그녀는 그곳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길은 오직 한 가지 뿐이라고 믿었다.

These Korean women were found by US Marines at a “comfort station” in China in April 1945
이 한국 여성들은 미 해군에 의해 1945년 4월 중국의 한 “위안소”에서 발견되었다.

Using the little money she had been given by her mother, she and two others convinced a cleaner to buy them a bottle of the strongest alcohol they could find.

어머니가 주신 얼마 안 되는 돈으로 그녀와 두 명의 다른 여성들은 청소부를 설득하여 구할 수 있는 가장 독한 술 한 병을 샀다.

They drank until they passed out, but it wasn’t enough. The three girls were found, and their stomachs were pumped.

그들은 정신을 잃을 때까지 술을 마셨으나 그것은 충분하지 않았다. 세 명의 소녀들은 발견된 뒤 위 세척을 받았다.

When Kim finally woke up, she made a choice – no matter what happened, she would live to tell the tale.

마침내 깨어났을 때 김 할머니는 결심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남아 이 이야기를 알려야겠다고.

‘How could I tell anyone?’

“어떻게 남에게 이런 이야기를 할 수 있겠나?”

The Japanese Imperial Army first introduced the idea of “comfort stations” in the early 1930s. It was supposed to stop their soldiers going on “raping sprees”, and keep them free of sexually transmitted diseases.

제국주의 일본군은 1930년대 초 “위안소”의 개념을 처음 도입했다. 이는 일본군이 “무분별하게 강간하는 것”을 방지하고 성병을 옮기는 것을 막기 위함이었다.

In the beginning, it is thought they used prostitutes. But as Japan’s military grew, so did demand. Eventually, they turned to slavery.

초기에 일본군은 창녀를 이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본 군인의 수가 늘어나면서 수요도 늘었다. 결국 그들은 노예를 찾고자 했다.

The men, Kim Bok-dong later recalled, would line up outside, waiting their turn.

후에 김복동 할머니는 남자들이 밖에서 줄을 서서 자기 차례를 기다렸다고 기억했다.

Weekends were particularly dreadful. On Saturdays, she would work for six hours, the men arriving one after the other. On Sundays, it was nine hours.

특히 주말은 끔찍했다. 토요일이면 김복동 할머니는 6시간을 일해야 했고 남자들은 쉬지 않고 들어왔다. 일요일에는 9시간이었다.

Sometimes she would see almost 50 men in a day. Some days, she lost count. By the time her “shift” ended, she could barely stand up or walk.

어느 때는 하루에 거의 50명 가량을 상대해야 했다. 어느 날은 수를 세다가 잊어버리기도 했다. 하루의 “근무시간”이 끝날 때면 할머니는 거의 일어서지도 걷지도 못했다.

Kim was moved from station to station, and in 1945 she found herself in Singapore. The Japanese began to move Kim and the other comfort women out of the brothels. Kim found herself working as a nurse, still waiting for rescue.

김 할머니는 여러 위안소를 전전했고 1945년에는 싱가포르에 있었다. 일본군은 김 할머니와 다른 위안부 여성들을 위안소 밖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김 할머니는 간호사로 일하며 구조되기를 기다렸다.

After first telling her story in 1992, she became a dedicated justice campaigner
1992년 처음 자신의 이야기를 한 후로 김 할머니는 열성적인 정의 활동가가 되었다.

It was 1947 when she was finally brought home to South Korea. She didn’t know how long she had been gone; she also didn’t know how to find the words to explain what had happened to her.

김복동 할머니가 마침내 한국으로 돌아온 것은 1947년이었다. 김 할머니는 자신이 얼마 동안 떠나 있었는지 알지 못했고 또한 자신에게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를 설명할 말을 찾지 못했다.

“How could I have told them about my experiences?” she asked. “I had things done to me that were unfathomable.”

그녀는 “내가 경험한 것들을 어떻게 말할 수 있었겠나?”라고 물으며, “나는 도저히 이해가 안 되는 많은 일을 겪었다”고 말했다.

She wasn’t alone in her silence, as the University of Connecticut’s Alexis Dudden explains.

커네티컷 대학의 알렉시스 더든 교수가 설명하듯 할머니는 침묵을 지켰던 유일한 사람은 아니었다.

“I think her history following her return to Korea is a really good explanation of the double victimization of those who survived,” the history professor said. “There was not space in this society for the women to go public.”

더든 역사학 교수는 “한국으로 돌아온 후에 할머니에게 있었던 일은 생존한 위안부들이 겪어야 했던 이중 희생화의 좋은 설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이 사회에서 그 여성들이 대중 앞에 나설 곳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Kim did find her voice though, a few years after her return. Her mother wanted her to marry, and she felt she had to explain why she would not.

하지만 김복동 할머니는 말할 수 있게 되었다. 귀국한 후 몇 년이 지나서였다. 어머니는 그녀가 결혼하기를 원했고, 할머니는 자신이 왜 결혼을 하지 않으려 하는지 설명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I confessed that, given all the abuse done to my body, I didn’t want to screw up another man’s life,” she told Asian Boss.

김복동 할머니는 “내 몸에 가해진 온갖 학대를 생각하면 다른 남자의 인생을 꼬이게 만들고 싶지 않다고 고백했다”고 아시안 보스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Her mother, she said, became distressed. Unable to share her daughter’s secret, she died shortly afterwards of a heart attack. Kim believed it was the pain of the secret which killed her.

김복동 할머니는 어머니가 많이 괴로워했다고 말했다. 딸의 비밀을 감당할 수 없었던 어머니는 이후 얼마 되지 않아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김 할머니는 어머니를 죽인 것은 바로 그 비밀의 고통이었다고 믿었다.

‘It’s not about money’

“돈이 문제가 아니다”

It would take decades for Kim Bok-dong to talk again about what happened to her. She moved to Busan, where she ran a successful fish restaurant.

김복동 할머니가 자신의 이야기를 다시 하게 되기 까지 수십 년이 걸렸다. 김 할머니는 부산으로 옮겨가 생선 음식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했다.

And then Kim Hak-sun came forward, sharing her own story of being imprisoned as a “comfort woman” by the Japanese in China – the first South Korean victim to break her silence so publicly. It was 1991. By March 1992, Kim Bok-dong had come forward to tell the world her account.

그러던 중 김학순 할머니가 중국에서 일본군에 의해 “위안부”로 붙잡혀 있었던 본인의 이야기를 공개적으로 말했다. 김학선 할머니는 침묵을 깨고 공개적으로 발언한 최초의 한국인 피해자였다. 그게 1991년이었다. 1992년 3월, 김복동 할머니는 앞으로 나와 자신의 이야기를 세상에 알렸다.

“She had incredible strength – she was a survivor,” says Prof Dudden, who first met her more than two decades ago. “She came forward to tell her truth. That is when she makes her mark on the page.”

20여 년 전 김복동 할머니를 처음 만난 더든 교수는 “김 할머니는 정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엄청난 힘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생존자였다”며, “김 할머니는 진실을 말하기 위해 앞으로 나섰다. 그 때가 시작이었다”고 말했다.

Her story would not just impact her fellow survivors in South Korea, though. It would bring together survivors from around the world – including women in Vietnam who had been attacked by South Korean soldiers during the US war. In 2014, she set up The Butterfly Fund to support fellow victims.

하지만 할머니의 이야기가 한국에 있는 동료 생존자들에게만 영향을 미친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세계 각지의 생존자들을 결집하게 했으며 그 중에는 미국과의 전쟁 중에 한국군으로부터 공격을 받았던 베트남 여성들도 포함되었다. 2014년 김복동 할머니는 동료 희생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비재단을 설립했다.

“The survivors of sexual violence in conflict from the Democratic Republic of the Congo and Uganda, address Kim Bok-dong… as ‘our hero’, ‘our mama’, and ‘our hope’,” a spokesman for The Korean Council for Justice and Remembrance for the Issues of Military Sexual Slavery by Japan recalls.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의 대변인은 “콩고민주공화국과 우간다에서 분쟁 중 성폭력을 당한 피해생존자들은 김복동 할머니를… ‘우리의 영웅’, ‘우리의 엄마’, ‘우리의 희망’이라고 부른다”고 회상한다.

Supporters marched alongside her coffin as it made its final journey through Seoul
지지자들은 서울 시내를 지나는 김 할머니의 마지막 여정에 할머니의 관을 따라 행진했다.

Kim did not just share her story. When she had money, she gave it. In 2015, she started a scholarship for children in conflict regions with her own money. The fact her own education had been cut so short was a regret until the end of her life. When it became clear she was dying of cancer in 2018, she began to give away what little money remained.

김복동 할머니는 단순히 자신의 이야기를 알린 것만은 아니었다. 김 할머니는 돈이 있으면 이를 나누었다. 2015년 김 할머니는 자신의 돈으로 분쟁지역 어린이들을 위한 장학금 지급을 시작했다. 이른 나이에 교육을 중단한 것이 삶을 마감하는 순간까지 할머니에게 후회로 남았다. 2018년 암으로 죽을 것이 확실해지자, 할머니는 남아 있는 약간의 돈마저도 기부하기 시작했다.

But through all this – speaking around the world, campaigning outside the Japanese embassy every Wednesday – she still did not get the apology she felt she and the other victims deserved.

그러나 이런 모든 일들, 즉 전세계에 자신의 이야기를 말하고 매주 수요일마다 일본 대사관 앞에서 캠페인을 벌이는 모든 행동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는 자신과 다른 희생자들이 마땅히 받아야 한다고 여기는 사과를 아직 받아내지 못했다.

She was derisive of the 2015 deal between the Japanese and South Korea, which saw her former captors pay 1bn yen ($8.3m, £5.6m) to fund victims. 김 할머니는 자신의 납치범들이 피해자들에게 10억 엔(830만 달러, 560만 유로)을 지불하도록 한 2015년 한일 협정을 비웃었다.

What Kim wanted – what she was fighting for – was a full admission of guilt. Some still allege the women were not forced to work in the stations.

김복동 할머니가 원했던 것, 할머니가 이제껏 싸워온 것은 상대가 죄를 온전히 인정하는 것이었다. 어떤 이들은 그 여성들이 매춘소에서 일하도록 강요 받은 것이 아니라고 아직도 주장한다.

“We won’t accept it even if Japan gives 10bn yen. It’s not about money. They’re still saying we went there because we wanted to,” Kim told lawmakers in 2016.

2016년 김복동 할머니는 국회의원들에게 “우리는 일본이 100억 엔을 준다 해도 받지 않을 것이다. 돈이 문제가 아니다. 그들은 우리가 그곳에 가고 싶어해서 갔다고 아직도 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South Korea’s President Moon Jae-In has since said he will renegotiate the fund, focusing more on the victims.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그 이후 희생자들을 보다 초점을 맞춰 그 기금을 재협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But it came too late for Kim. As she lay taking her final breaths, she expressed “strong anger” towards Japan, her friend Yoon Mee-Hyang told reporters. As Prof Dudden puts it, she “died screaming”.

그러나 김복동 할머니에게는 너무 늦었다. 윤미향 씨는 기자들에게 할머니는 병상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며 일본에 대해 “강한 분노”를 표현했다고 말했다. 더빈 교수의 말처럼 김복동 할머니는 “절규하며 죽었다.”

But her legacy will not be lost. In among the crowd at her funeral was Kim Sam, 27, who first met Kim “sitting up straight even in the rain as she spoke about her struggle”.

하지만 김복동 할머니의 유산은 헛되지 않을 것이다. 장례식에 참석한 군중들 중에 27세의 김삼 씨는 할머니를 처음 만났을 때, “할머님은 투쟁에 대해 말할 때 빗속에서조차도 자세를 똑바로 하고 앉으셨다”고 말했다.

“Upright, dignified – that’s how she always was, first as a victim and later as a human rights activist,” she recalled.

“고결하고 품위 있게, 김복동 할머님은 늘 그러셨다. 처음에는 희생자로서, 나중에는 인권운동가로서”라고 그녀는 회상했다.

“She’s a role model I respect the most.”

“할머님은 내가 가장 존경하는 롤모델이시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06605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김원식
- 시골목사
- 권종상
IP : 172.36.27.x
[1/2]   20190208  IP 173.54.175.x    작성일 2019년2월8일 14시52분      
“She’s a role model I respect the most.”
“할머님은 내가 가장 존경하는 롤모델이시다.”172.36.27
.BBC 김복동 할머니 일대기 ‘절규하며 죽었다!
댓글이 아닌 기록.
[2/2]   만적  IP 222.112.59.x    작성일 2019년2월8일 19시19분      
영국이 좌우하고 서유럽이 총재를 맡는 국제통화기금 구제 금융으로
외국 자본에 점령당해 피 빨리는 개한민국 좀비들이 봉건 왕조국가
영국의 나팔수가 위안부 빨아주니까 좋댄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8) 편집국 6941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243264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29272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2) 신상철 254273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5) 신상철 76889
40
75
07-13 13:35
106995
38명👩성폭행 25번 재판정을 감리교 감독 선출 (2) 개보다 못한 106
5
0
02-21 15:53
106993
♦한국 궁민들이 미개한 빼박증거!!♦ (1) 충격공개!!!! 146
15
15
02-21 10:47
106992
버스44 꺾은 붓 19
0
0
02-21 10:46
106991
냉전 체제 와해의 공포는 그들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권종상 71
0
10
02-21 10:32
106990
‘홍카콜라 vs 알릴레오’ 유튜브 수익금은 누가 갖나 아이엠피터 63
0
5
02-21 09:50
106989
💘긴급: 이명박 돌연사 보석?💘 (1) 💘 127
20
20
02-21 09:28
106988
트럼프 “北, 비핵화 꺼려하지 않아… 의미 있는 일 ... 김원식 39
0
0
02-21 09:00
106987
블랙리스트? 그건 보수의 자충수잖아 한점올려 13
0
5
02-21 08:39
106986
5.18 유공자.....현 5.18유공자라는 단어 자체의 심각... YK 15
0
0
02-21 07:37
106985
블랙리스트 청와대 인사수석실 개입 블랙리스트 14
0
0
02-21 04:26
106984
✔만화: 유튜브 최고인기 민주주의 강의✔... (1) 파문던진~~~~ 149
25
25
02-21 02:33
106983
"北 김정은, 부자 엘리트 최대 70명 처형" 보고서 공... 정은이 16
0
0
02-20 23:50
106981
서산-당진 광역생활쓰레기소각장 공론화의 문제점은 ... 시골목사 63
0
0
02-20 15:50
106980
함수의 느낌 장은성 37
0
0
02-20 12:52
106979
이명박과 박근혜가 너무나도 억울하답니다.(콩트) (4) 꺾은 붓 95
5
15
02-20 12:16
106978
₩₩₩ 이렇게 등쳐먹고 삽니다 ̈́... (1) ₩̈́... 151
25
30
02-20 10:54
106977
대통령 동서 행보에 시끄러운 교육계…한체대 총장 인... 비리왕 31
5
0
02-20 10:31
106976
"나도 여자라서 장관됐거든요" (1) 진선미 73
5
0
02-20 10:17
106975
김진태 화이팅! (1) 권종상 184
5
10
02-20 10:14
106974
💓불륜대금 대납에 등골휘는 등신들🚫 (1) 상등신 폭로 159
25
30
02-20 10:11
106972
[만평] 기레기 휘날리며 권총찬 86
5
5
02-20 09:56
106971
국회의원 해외 방문 출장보고서의 끝판왕 ‘표창원’ 아이엠피터 147
18
20
02-20 09:28
106970
어디 주인 서방한테 짖고 지랄이야 (1) 개털뽑아줄까 28
0
0
02-20 08:48
106966
중국 음식 근황 짱깨몽 38
0
0
02-20 07:28
106965
이명박 박근혜여- 이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좋은... 꺾은 붓 24
0
10
02-20 07:10
106964
쓰레기 합조단장 박정이의 궤변 (7) 진상규명 120
0
5
02-20 01:55
106942
10일전인지. 대감마님 꿈 전에 그렇군 6
0
0
02-19 22:50
106938
언론의 이재명 차별대우, 왕따를 비판합니다 임두만 154
5
10
02-19 17:24
106937
뼈때리는 댓글 정수기 42
5
0
02-19 15:08
106936
OO의 양대목표: ₩돈과 👩SEX (1) 🔻 142
30
35
02-19 14:08
106935
국민 58.2%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vs. 30.9%... (1) 펜앤마이크 82
10
0
02-19 13:06
106934
김진태가 꼭 읽어야 할 이종걸의 ‘5.18 9문 9답’ (1) 오마이뉴스 140
5
5
02-19 12:14
106933
💔한국당 난장판 만평 대박!!💔 (1) 초대박~~~~~~ 191
35
40
02-19 11:04
106932
한국당으로 8000명 입당 태극기부대 , 대한애국당과 ... 아이엠피터 122
5
10
02-19 10:23
106931
[이정랑의 고전소통] 누전누패(屢戰屢敗) 이정랑 191
0
0
02-19 09:22
106930
"이런 요상한 '민주화 운동' 본 적 있는가?" (1) 43
10
0
02-19 06:30
106929
"한일 초계기 갈등, 北 목선에… 쿠데타 세력 숨었다" 쿠테타 44
10
0
02-19 06:27
106928
김정은의 죄악 (6) 김정은 79
15
0
02-18 12:34
106927
보배드림 댓글 상황 보배드립 63
10
0
02-18 12:12
106926
북괴 무장 반정부 단체 (2) 김정은 68
20
0
02-18 12:08
106925
“북남수뇌분들이 놓은 통일 궤도로 달리자” (3) 사람일보 117
5
10
02-18 11:33
106924
1만명 충원예정인 삼성에 10만명 채용 하라고 압박 (3) 아이엠뉴스 75
10
0
02-18 09:38
106923
[만평] 불한당 권총찬 173
5
20
02-18 09:24
106922
태극기부대를 향해 ‘김진태 데리고 나가 달라’ 외쳤... 아이엠피터 244
5
20
02-18 09:17
106921
❎이거 알면 대한민국 디비진닷!!❎ (1) 중대발표 231
25
35
02-18 03:04
106920
소각장 공론화는 참고일 뿐 정책결정은 시장이 해야 ... (1) 시골목사 82
0
0
02-17 16:04
106919
명상? 생각을 읽는 것 뿐이야 - 부천 기도한거여 안녕 26
0
0
02-17 12:09
106918
갱상도에서....민주구라당 넘들과 수구 꼴통넘들의 하... YK 34
0
0
02-17 08:08
106917
여자의 본능대로 살면 남자가 안아줄 수 밖에 없는거... ^ 56
0
0
02-17 06:59
106916
사랑이라니 인정해주마-네가 책임져 v 21
0
0
02-17 06:52
106915
첫사랑이었구나, 벗꽃이 흐드러지게 떨고 있네 (1) 나는예쁘다미... 38
0
0
02-17 06:47
106914
518 명단공개 (1) 아까운 세금 41
0
0
02-17 06:44
106913
꼴통들영상🔴“씨발놈아!개새끼!손석희”€... (1) 마포경찰서앞 175
30
35
02-17 03:47
106912
친노에 반발했던 정청래 이넘이 지금은? 철새는 여야... YK 30
0
0
02-16 23:12
106911
군사분계선을 넘나들며 세계인들을 열광케 했던 문재... 동서남북화해 29
0
0
02-16 20:00
106910
친노게는 이명박과 친이계를 제일 경게하라 게시 27
0
0
02-16 17:53
106909
✔사진: 대한민국 꼴통들의 공적(公敵) 1호 ... (1) ???????????? 176
30
30
02-16 15:45
106908
🔺️손석희 vs 보수개신교, 전면전? ... (1) 심층취재 211
30
35
02-16 14:22
106907
역대급 병신 (1) 아이엠쏘리 47
0
0
02-16 13:59
106906
중국의 생선장수 짱깨생선 54
0
0
02-16 13:32
106905
어쩌? 목포가 조용해져 버렸당가? 목포대박 56
0
0
02-16 10:38
106904
친전두환 김진태가 친박이 아닌이유 관상 45
0
0
02-16 04:46
106903
전두환 암살은 고작 만화나 영화로만 끝나는겨? (1) 장은성 43
0
0
02-16 03:18
106902
복수할줄도 모르는 한국인 (3) 장은성 88
0
0
02-16 03:05
106901
💖그 얼굴 그 모습을 형제들의 가슴 속에€... (1) 최우수 작품 175
30
30
02-16 02:00
106900
조대원 "김진태 데리고 당 나가달라. 이것들이 54
0
0
02-16 01:09
106899
‘한국판 홀로코스트법’ 영남민심 25
0
0
02-16 01:02
106898
광주는 민주화 운동이라고? (1) 광주화 44
5
0
02-15 23:43
106897
광주폭동이 민주화운동이 아닌 이유 (3) 민주화 65
0
0
02-15 23:38
106896
서산 당진 광역생활쓰레기 소각장 문제가 무엇인가? -... 시골목사 28
5
0
02-15 19:50
106895
반항하는 시대 (후편) (1) 김순신 1127
30
5
02-15 16:56
106894
역겨운 손석희 JOTBC 78
5
5
02-15 15:22
106893
화보🔥손석희 분노폭발 전면전 선언🔥 (1) 합의선처없다 191
30
35
02-15 15:18
106892
진실을 왜곡하는자, 자자손손 천벌을 받게 될것이다. (1) WJDDML 43
0
0
02-15 14:53
106891
518국가유공자 명단 공개 518 60
5
0
02-15 13:02
106890
문재앙 “실업자 증가,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재앙 48
5
0
02-15 12:59
106889
김진태가 피릴 부르고 있잖어 피리 39
0
5
02-15 12:22
106888
소병훈 의원 7급비서관이 분신자살 기도자 '통구이'라... 민주화 32
15
0
02-15 11:12
106887
천안함 합조단장 “어뢰 발견은 대한민국의 천운” (10) 미디어오늘 543
0
10
02-15 09:43
106886
평화팔이 데세로 사이비 친노문 퍄거리인 김병준을 저... YK 31
0
0
02-15 07:33
106883
......방통위 vs 극똥방송...... ....... 149
30
35
02-15 03:47
106881
천안함 조작사건과 5.18 항쟁 왜곡 진상규명 92
0
10
02-15 01:38
106871
“남북체제 인정해 연방 민족통일 실현하자” 사람일보 171
10
5
02-14 17:46
106869
“엄마가 국회의원인데” 박순자 의원 아들의 ‘국회 ... 아이엠피터 129
5
5
02-14 15:07
106868
국위선양하는 문재인 대통령 국위선양 35
5
0
02-14 13:01
106867
속보🌕한국당 5.18망언 이종명 제명결정!! 짝짝짝~~~~~~ 221
30
35
02-14 10:55
106866
광주 정신을 모독한 자들에게 응분의 댓가를 (13) 권종상 315
5
35
02-14 09:33
106865
기쁜소식☆적폐청산 줄줄이 사탕~~ (2) ~~~~~~~~~~~~ 186
30
30
02-14 08:39
106864
미 제국주의 방위비 분담금....당장 한반도 철수하라.... YK 55
0
0
02-14 07:46
106863
헷갈리네..?? 점수제 폐지하라~ enffjqhsl 31
0
0
02-14 06:58
106862
이시대의 진정한 언론인 손석희 JTBC 47
0
0
02-14 06:58
106861
삶의 시간들은 찰라에 불과하다..긴긴 천년의 세월이 ... gksmfdldu~ 34
0
0
02-14 06:21
106860
문재인 지지자들의 지적수준 문슬람 38
0
0
02-14 04:19
106859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후기 엄복동 68
0
0
02-14 02:53
106858
💖2016 국가별 가장 사랑받은 OO 88개💖... (1) 공유환영~~~~ 171
35
40
02-14 02:49
106857
🔵문재인 1인시위 화보🔵 (1) 행동하는양심 159
35
40
02-14 02:30
106856
다시보면 부끄러워지는 그림 동작그만 59
0
0
02-14 01:21
106855
광주민주화 운동은 김일성교시에 따라발생 (1) 오십팔 39
0
5
02-14 00:53
106854
ㆍ서울선 촛불집회, 부산·경남·대전서도 기자회견·... 어디까지 24
0
0
02-13 22:19
10685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6/16) 竹雪 120
0
0
02-13 16:00
106852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5/16) 竹雪 90
0
0
02-13 15:59
106851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4/16) 竹雪 73
0
0
02-13 15:59
106850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3/16) 竹雪 84
0
0
02-13 15:58
106849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2/16) 竹雪 88
0
0
02-13 15:56
106848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1/16) 竹雪 84
0
0
02-13 15:55
106847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0/16) 竹雪 78
0
0
02-13 15:54
106846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 9/16) 竹雪 80
0
0
02-13 15:53
106845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 8/16) 竹雪 57
0
0
02-13 15:52
106844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 7/16) 竹雪 57
0
0
02-13 15:51
10684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 6/16) 竹雪 54
0
0
02-13 15:51
12345678910 ..97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