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남북? 금기를 금지합니다
  번호 74554  글쓴이 프레시안  조회 741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5-15 09:41 대문 0

남북? 금기를 금지합니다
[장석준 칼럼] 1968년 세계혁명운동 50주년

(프레시안 / 장석준 / 2018-05-15)


올해는 1968년 세계혁명운동 50주년이다. 사실 1968년에 성공한 혁명은 하나도 없었다. 파리가 혁명 일보직전인 듯 ‘보였고’ 프라하는 정말 혁명 중이었지만, 다 실패했다. 그런데도 ‘1968'은 현대사의 상징적 연도 중 하나가 됐다. 비록 당장 승리하지는 못했지만, 지구 전체를 무대로 한 반란과 봉기의 연쇄가 너무나 장관이었던 데다 그 영향도 일국의 승리한 혁명 이상이었기 때문이다.

1968년 세상에는 어떤 일들이 있었던가? 음력설이었던 1월 30일에 남베트남 전역에서 베트남 민족해방전선의 이른바 ‘테트(구정) 공세’가 시작됐다. 시가전에서 미군이 게릴라에 밀리는 모습이 전 세계에 TV로 중계됐고, 이것이 거대한 서막 역할을 했다.

곧바로 2월에 서베를린에서 베트남 문제에 대한 국제 대회가 열렸고, 이 자리에 각국 학생운동 대표들이 참석해 이후 몇 달 동안 전 세계를 뒤흔들 세력의 실체를 알렸다. 두 달 뒤 서베를린에서는 총격 사망자까지 발생한 격렬한 반체제 시위가 벌어졌다.

바로 이때(4월) 미국에서는 마틴 루터 킹 목사가 암살당했고, 절망한 흑인들이 거리로 뛰쳐나왔다.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은 베트남 전쟁 반대와 대학 개혁을 요구하는 학생들에게 점거됐다. 미국, 서독뿐만 아니라 이탈리아에서도, 일본에서도, 복지국가 스웨덴과 제3세계 멕시코에서도 학생들이 반란을 일으켰다. 
 
가장 결정적인 두 장면은, 위에도 언급한 파리와 프라하에서 연출됐다. 5월에 프랑스에서도 대학 문제와 베트남 전쟁이 도화선이 돼 학생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진정한 사건은 그 다음부터였다. 1천만 노동자가 학생 시위에 호응해 대중 파업에 돌입했다. 한때 해방의 영웅이었으나 이제는 늙은 권위주의 통치자일 뿐인 샤를 드골은 군부의 친위 쿠데타까지 고려해야 했다. 또 다른 '프랑스 혁명'이 임박한 듯 보였다. 
 
그래도 프랑스 사태는 체제의 유연한 대응으로 일단 흐지부지됐지만, 체코슬로바키아는 그렇지 않았다. 이곳에서는 ‘페레스트로이카/글라스노스트’를 소련 공산당보다 20년 앞서 시도한 공산당 개혁파 정부에 호응해 민중권력이 이미 일상이 돼 있었다. 미국과 함께 1968의 또 다른 적대 세력 중 하나였던 소련 정부는 이를 결코 두고 보지 않았다. ‘프라하의 봄’은 8월 ‘사회주의 형제국’(?)의 탱크에 짓밟혔다. 더불어 현실사회주의는 자기정정과 갱신의 절호의 기회를 발로 차버렸다. 
 
1968년의 남은 몇 달 동안도 세상은 들썩였다. 대선 후보를 뽑는 미국 민주당의 시카고 전당대회는 베트남 전쟁을 규탄하는 시위장으로 돌변했고, 멕시코 올림픽은 부패 정권에 항의하는 학생들의 피로 얼룩졌다. 그리고 이탈리아는 프랑스의 5월보다 더 대중적이고 전투적이며 장기간 계속될 노동자 투쟁을 향해 나아가고 있었다. 
 
1968년의 전 세계적 사건들을 대충만 훑었는데도 숨이 막힐 정도다. 그만큼 예외적인 한해였다. 여러 나라에 연쇄적으로 혁명이 일어난 사례로는 이미 1848년 유럽혁명이 있었지만, 지구 전체가 무대가 된 사례는 1968년이 최초다. 이후에도 1989년 동유럽 민중혁명이나 2011년 '아랍의 봄'이 이를 제한된 지역 안에서 반복했을 뿐이다.

그렇기에 신자유주의 위기 이후의 세상은 1968년 50주기를 예사롭게 넘길 수가 없다. 마치 그때처럼 전 세계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새로운 역사 국면으로 돌진할 수는 없을지 고민하고 갈망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대학입시 경쟁 강화 시도에 반대하며 50년 전과 마찬가지로 주요 대학을 점거한 프랑스 대학생들의 구호에 바로 이런 열망이 꿈틀거린다.

“우리는 1968을 기념하지 않는다. 지금 1968을 계속한다.”

1968이 과거인 이유, 그럼에도 현재와 직결된 이유 
 
하지만 1968이 그대로 재연될 수는 없다. 현재의 젊은 세대(이른바 ‘밀레니얼 세대’)에게 충고랍시고 1968을 반복하라고 할 수는 없다. 이 해에 벌어진 사건들의 연쇄는 대단히 독특한 정세의 산물이었기 때문이다. 1968을 ‘영원한 청춘의 반란’ 쯤으로 낭만화하는 시각을 걷어 내면, 대략 다음과 같은 역사적 진실과 마주하게 된다. 
 
누가 뭐래도 1968은 베트남 없이 생각할 수 없다. 1968은 제3세계 반제국주의 투쟁과 다른 지역 사회운동 사이의 폭발적인 상호 작용의 결과였다. 어쩌면 아직 식민지의 형식적 독립조차 완결되지 않은 상황이었기에 가능했던 광범하고 치열한 국제 연대였을지 모른다. 물론 북반구의 남반구 지배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식민 통치나 전쟁보다는 눈에 잘 드러나지 않는 경제적 지배여서 그때와 같은 극적인 국제 연대는 기대하기 힘들다. 아마도 중국에 노동자 대투쟁이 일어나는 정도가 돼야 그런 국제 연대가 가능할지 모르겠다.
 
1968은 또한 제2차 세계대전의 긴 그림자를 시야에 담지 않으면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 거리에 나온 젊은이들만 봐서는 안 된다. 그들이 맞서거나 대화한 상대가 누구였는지도 살펴봐야 한다. 이들 기성세대는 제2차 세계대전을 직접 겪은 이들이었다. 그만큼 파시즘의 잔해도 강하게 남아 있었지만, 반파시즘 레지스탕스의 기억도 생생히 살아 있었다. 그래서 젊은이들은 반파시즘 투쟁의 성취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문제제기를 할 수 있었다. 신자유주의의 폐허 위에서 출발해야 하는 지금 청년들과는 전혀 다른 조건이었다.

게다가 그 시절은 자본주의 최대 최장 호황의 끝 무렵이었다. 웬만한 언론의 1968 특집 기사가 예외 없이 지적하는 것처럼, 그때 대학생들은 취업 걱정이 없었다. 그때의 고민은 오히려 취업하고 난 뒤에 해야 할 노동의 비인간성이었다. 이런 장기 호황의 긴 여진 속에서 이후 68세대 상당수는 인류 역사상 가장 안온한 중산층의 삶을 살았다. 그러고는 이제 망가진 세상을 물려주려 하고 있다. 한국의 86세대가 욕을 많이 먹지만, 그 원조는 서구 68세대다. 그러고 보면 신자유주의야말로 1968의 최대 유산 아니냐는 비판은 일리가 있다.

 1968년 세계혁명운동은 이렇게 지금과는 전혀 다른 정세 속에서 그 시절의 독특한 요소들이 서로 결합된 결과였다. 그렇다고 이를 러시아 혁명만큼이나 먼 과거의 일쯤으로 넘기고 말 수는 없다. 아직 이를 능가하는 사례가 없는 대사건으로서 1968은 지금 우리의 투쟁과 결단, 건설과 직접 이어지는 중요한 참조점이다. 프랑스 대학생들의 구호가 분명히 하듯, 1968을 ‘반복’할 수는 없어도 이를 ‘계속’해야 할 이유는 충분하다. 내가 생각하는 이유들은 이렇다.

첫째, 1968을 거치면서 인간 사회에는 근본 모순 ‘들’이 존재함이 분명해졌다. 그때까지는 좌파조차 자본과 노동의 대립 혹은 부와 노동의 괴리라는 한 가지 모순에만 집중했다. 덕분에 다른 모순들은 심지어 사회운동 안에서도 억압돼왔다. 그러나 1960년대에 새롭게 성장한 사회운동들은 이 모순들을 폭로하고 점차 계급 모순과 대등한 문제로 부각시켰다. 지적 차이에 따른 권력 관계, 제국주의가 낳은 인종/민족 사이의 위계, 산업 문명과 지구 생태계의 충돌이 그런 문제들이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충격을 준 것은 여성과 남성의 차이와 모순 그리고 이에 바탕을 둔 가부장제의 폭로였다. 정확히 말하면, 이 문제는 1968 사회운동이 아니라 이 사회운동 안에조차 존재하는 남성 지배에 도전한 포스트-1968 사회운동을 통해 부각됐다. 그러나 기존 좌파 교리나 전통조차 넘어서려던 1968의 요소들이 이런 도전을 부추겼다는 점에서 이를 1968과 한 묶음으로 보는 게 억지는 아니다. 말하자면 마치 어제 일처럼 1968과 직결된 현재의 운동은 다름 아닌 미투운동이다. 미투운동을 통해 1968은 지금 이곳에서도 ‘계속’되고 있다.

둘째, 1968은 역사를 바라보는 감각을 크게 교정했다. 제2차 세계대전의 참화에도 불구하고 전후 민주주의는 진보사관을 복권시켰다. 파시즘을 이겨내고 등장한 복지국가나 ‘인민민주주의’ 국가가 민주주의의 돌이킬 수 없는 승리를 입증한다는 낙관주의가 퍼졌다. 1950년대에 동유럽마저 강타한 미국발 소비문화의 안온함이 이런 승리의 찬가에 기분 좋은 화음을 더해주었다. 냉전의 양편, 그러니까 자유주의, 사회민주주의, 소련식 공산주의 모두 이 합창에 동참했다. 
 
1968년의 대규모 저항은 이 천진한 감각을 뒤집었다. 인간성이 여전히 위험에 휩싸여 있다는 항의가 곳곳에서, 베트남 같은 제3세계뿐만 아니라 자본주의 중심부와 현실 사회주의권에서도 터져 나왔다. 과장도 없지는 않았다. 1970년대에 서유럽이 이미 파시즘으로 회귀했으니 무장 항쟁이 필요하다던 일부 주장은 그 자체 질병의 징후였다. 그러나 파시즘의 불씨에 눈을 가린 전후 민주주의의 위선과 자기기만, 안이함을 향한 경고는 시의적절한 것이었다.

다시금 극우 인종주의가 창궐하는 2010년대를 사는 우리에게 이 경고는 더욱 절실하게 다가온다. 야만으로 되돌아갈 위험은 항상 현재진행형이고, 민주주의는 각 세대마다 재발명되어야 한다.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68세대 좌파 조직의 이름처럼, “투쟁은 계속된다(Lotta Continua)”. 
 
셋째, 1968이 우리에게 직접 전해준 유산도 있다. 그것은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다. 미국의 68세대를 상징하는 학생운동 조직 ‘민주사회학생연합(SDS)’이 1962년에 발표한 ‘포트 휴런 선언’은 미래의 이념으로 참여 민주주의를 제시했다. 비록 이 정도로 분명히 정식화하지는 않았더라도 세계 곳곳의 반란 현장에는 공통의 시대정신이 생동하고 있었다. 파리의 반란자들과 프라하의 이단자들을 하나로 꿰뚫은 이상은 냉전의 양편 모두 아래로부터의 민주주의에 따라 철저히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한때 이 이상은 속절없이 패한 듯 보였다. 그러나 과연 그렇기만 했을까. 과거의 투쟁을 여러 방식으로 돌아볼 수 있겠지만, 그 중 한 방법은 만약 이 투쟁이 없었다면 현실이 과연 지금보다 얼마나 더 나빠졌을지 묻는 것이다. 이 물음 속에서 지금의 현실은 민중의 필사적인 개입을 통해 그나마 최악의 가능성을 가까스로 피한 결과로 나타나게 된다. 이 물음을 통해 우리는 비록 과거의 투쟁이 패배한 것처럼 보일지라도 그것이 남긴 불멸의 자산이 존재함을, 그리고 이들이 어디에 잠복해 있는지를 간취하게 된다. 1968 운동들의 꿈인 참여 민주주의에도 이렇게 접근해볼 수 있을 것이다. 
 
자본주의 국가든 현실사회주의권이든 1968년의 운동들이 가장 우려한 것 중 하나는 초중앙집권적 통제 사회의 경향이었다. 당시 기술 발전 방향에는 분명 이런 우려의 여지가 다분했다. 그러나 우리는 어쨌든 <1984>식 초중앙집권 사회의 도래는 피했다. 적어도 아직은 그렇다. 정보화는 일정한 분산 원리에 바탕을 둔 네트워크 사회를 낳았다. 이 경향이 시장지상주의를 부추기기도 했지만, 20세기 좌우 양편의 전형적 독재 체제가 지속되기 힘들게 만들기도 했다. 이것은 결코 기술 발전의 '필연적' 결과만은 아니었다.

나름의 필사적인 개입이 있었다고 봐야 한다. 68과 그 후속 운동들이 일정한 변수가 됐다고 봐야 한다. 아마도 가장 열정적인 담지자는 오픈 소스 운동을 벌이며 정보화 초기부터 공유(commons)의 의미를 묻고 새롭게 다져온 과학기술자 집단일 것이다. 그들이 정보화의 주도권을 쥘 수는 없었지만, 주도 세력조차 이들의 성과를 의식해 기술 발전 방향을 끊임없이 재조정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데는 성공했다. 그 결과 우리는 기술 내적 논리의 당연한 귀결만은 아닌 정보화 혁명의 결과, 즉 네트워크 사회를 살고 있다.

50년 전 젊은이들의 손에는 화염병이 들려 있었다(한국에서는 30년 전이겠지만). 50년 후인 지금 젊은이들이 쥐고 있는 것은 화염병이 아니라 스마트폰이다. 어떤 이들에게는 이 변화가 비루하게 느껴질지도 모르지만, 우리는 오히려 여기에서 1968이 후대에게 직접 건네준 소중한 유산을 봐야 한다. 
 
이 유산을 제대로 간취한 후대가 1968이 마치 어제 일이었던 양 생생히 다시 시작한 운동이 스페인의 포데모스이고, 영국 노동당의 코빈 지지 운동인 모멘텀이며, 미국 민주당을 안으로부터 전복하려는 샌더니스타(Sandernistas, 버니 샌더스 지지자를 뜻함) 운동이다. 이들은 모두 네트워크 사회의 잠재력을 십분 활용한 참여 민주주의로 생명력을 되찾은 새 세대 사회주의 운동들이다. 
 
새 세대는 어떻게 자기 시대의 좌파가 되는가 
 
하지만 1968이 세대를 이어 ‘계속’돼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아직 말하지 않았다. 그것은 1968이 21세기 젊은이들에게도 현안인 어떤 물음을 처음 던진 사건이라는 사실이다. 이런 물음 말이다. 

“새 세대는 어떻게 앞선 세대의 좌파 문화에 압도되거나 그것과 완전히 동떨어지지 않고서 자기 시대에 맞는 좌파가 될 수 있는가?”
 
1960년대에 대학에 다니거나 공장에 처음 들어간 젊은이들은 이전 어떤 세대보다 과거와의 단절을 심각하게 경험했다. 그만큼 전후 자본주의는 급격히 변화했다. 이런 급변 속에서 자본주의에 맞서는 세력, 즉 좌파-사회운동의 세대 간 계승 자체가 처음으로 중대한 문제로 부상했다. 
 
1968은 어찌 보면 이때의 젊은 세대가 이 문제에 예상보다 훨씬 더 자신감 넘치게 응전한 결과였다. 그들은 때로 너무 한다 싶을 정도로 기성 좌파정당과 노동조합 간부들을 야유했고, 지난 몇 세대 동안 계승되던 것과는 전혀 다른 언어를 발명하겠다고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그 와중에 T. W. 아도르노 같은 원로 좌파 지성이 말 그대로 혼이 쏙 나가버리는 비극을 겪기도 했지만 말이다. 
 
68 세대가 성공하지는 못했다. 그러기에는 아직 ‘노동계급의 당’과 모스크바, 베이징의 권위가 너무 컸고, 그들의 꿈도 자원과 능력에 비해 너무 앞서갔다. 하지만 그들은 자본주의가 지나치게 농익어갈수록 새 세대가 기존 좌파 전통에 주눅 들지 않고 자기 시대의 좌파됨을 새롭게 구성하는 과제에 마주할 수밖에 없다는 점만은 세계사에 더 없이 명확히 새겨 넣었다.

오늘날 세계 어느 곳이든 젊은 세대는 다름 아닌 이 도전 앞에 서 있다. 19세기, 20세기를 이으면서도 그때와는 또 다르게 해방의 의미와 방향, 언어와 전략을 (재)구성해야 한다는 과제 앞에 서 있다. 비록 실패했지만, 이 과제야말로 부딪혀볼만하다는 것을, 그런 응전이야말로 삶의 가장 찬란한 내기라는 것을 보여준 선례라는 점만으로도 1968은 ‘계속’되어야만 한다.

장석준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기획위원

출처: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96558&utm_source=naver&utm_medium=mynews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4554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강진욱
- 아이엠피터
- 이정랑
- 오인동
IP : 432.154.39.x
[1/1]   zq  IP 121.153.167.x    작성일 2018년5월15일 14시32분      
역시 기레시안, 페미정신병자 집단이 쓰는 글은 아무리 읽어 봐도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는, 그냥 밑도 끝도 없는 무논리의 강변.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58165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3067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79957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24163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0) 신상철 63383
40
75
07-13 13:35
101585
그러니 말세지요 쳐산것들이 다 쳐삽니다. 그렇져 1
0
0
12-16 02:31
101584
죄짓고 쳐살기좋은세상세월이잇었고 이제는 대붕괴져 그렇져ㅑㅑ 1
0
0
12-16 02:31
101583
죄짓고쳐살수록 살기좋은천국이 쳐산대로 대붕괴져 그렇져 1
0
0
12-16 02:30
101582
내가 워낙 잘쳐살아서 쳐갈사람같지 않을뿐이야 ㅋㅋ 그렇져 1
0
0
12-16 02:18
101581
내가 얼마나 더 쳐살겠어 이제 쳐가야지 그렇져 1
0
0
12-16 02:17
101580
그리 잘쳐살려 부귀영화누리려고 아둥바둥죄짓고쳐살... 그렇져 1
0
0
12-16 02:16
101579
인생사 바닥이던쳐뭐든 걱정이 없어 그렇져 1
0
0
12-16 02:16
101578
세상사가 쳐뭐든 알고보면 내가잘살면 만고땡이야 그렇져 1
0
0
12-16 02:15
101577
인생에서 가장 확실한것은 내가잘쳐산것 하나 그렇져 1
0
0
12-16 02:15
101576
세상이 쳐뭐든 말세는 말세가 사그리 다 쳐세월ㄹ이라... 그렇져 1
0
0
12-16 02:14
101575
내가 쳐산세월 잘살아서 전생부터 내가이리왔다만은 글쳐 1
0
0
12-16 02:14
101574
말세도 결과물이 쳐뭐든 말세가세월을 다 쳐보내게 돼 그렇져 1
0
0
12-16 02:13
101573
니가 쳐산세월로 니가 천프로 산다 진리펙트야 그렇져 3
0
0
12-16 02:12
101572
팔자가 너무 사납다 죄만큼 요괴까지 그렇져 1
0
0
12-16 02:10
101571
니죄만큼 만들어진 니안의 요괴야 니가 쳣살다... 그렇져 1
0
0
12-16 02:09
101570
니가 죄짓고 쳐살고 죄만큼 요괴가 쳐사네 ㅋㅋ 그렇져 1
0
0
12-16 02:09
101569
니들 안에 요괴있다 니안에 그렇져ㅕ 1
0
0
12-16 02:09
101568
이은정최규애며 조미리며 쳐산세월만큼 팔자가 기계인... 그렇져 1
0
0
12-16 02:08
101567
죄를짓고 쳐살아도 저리 큰죄를짓고 낮짝도 두꺼워 그렇져 1
0
0
12-16 02:08
101566
죄도 세월에서 너무 쳐많아 교도소로 쳐갈것들이야 그렇져 1
0
0
12-16 02:07
101565
팔자가 너무 사나워 저런것들은 죄만큼 다살더라 그렇져 1
0
0
12-16 02:07
101564
죄짓고 얼마나 부귀영화를 누릴지 모르나 죄만큼 다살... 그렇져 1
0
0
12-16 02:06
101563
죄짓고 쳐산것들이 살기좋은미친세상말세야 그렇져 1
0
0
12-16 02:05
101562
죄만큼 쳐사는것은 1프로도안되고 ㅋㅋㅋㅋ 그렇져 1
0
0
12-16 02:05
101561
국가기관대기업산하기관이며 다 죄짓고쳐산것이너무쳐... 그렇져 1
0
0
12-16 02:05
101560
왠지 무엇이 다를까 싶고 사과나무잇니 없니 처럼 ㅋ... 그렇져 1
0
0
12-16 02:03
101559
몇개 도배쟁이 니 어미 유언과 무엇이 다를까 싶어서 글쵸 1
0
0
12-16 02:02
101558
죄만큼 싸이코도 그냥 진단되는데 살기좋은세상이네 그렇져 1
0
0
12-16 02:02
101557
죄짓고 쳐산것들이 살기 좋은세상이에요 ㅋㅋㅋㅋ 그렇져 1
0
0
12-16 02:01
101556
건강이 악화돼 과로까지 저들은 간접살인죄까지 쳐간... 그렇져 1
0
0
12-16 02:01
101555
죄짓고쳐산것들이 저리 쳐살면서 ㄱ그렇져 1
0
0
12-16 02:00
101554
몇 개 도배쟁이 어미 유언이야 저것들로건강악화돼 그렇져 1
0
0
12-16 02:00
101553
싸이코들이 많은말세만큼 다 대붕괴의세월만쳐잇네 그렇져 1
0
0
12-16 01:58
101552
가지가지로 미친세상이야 그렇져 1
0
0
12-16 01:55
101551
페기물관리법인데 왜 왜 쓰레기버리면 과태료야? 근데 3
0
0
12-16 01:54
101550
말세만큼 폐기물처리법 제 63조 ㅋㅋㅋㅋㅋㅋ 쓰레기들세상 1
0
0
12-16 01:54
101549
말세만큼 폐기물처러법 제 63조 ㅋㅋㅋㅋㅋㅋ 쓰레기들세상 1
0
0
12-16 01:53
101548
몇개 도배쟁이 저런 쓰레기인간처럼 살지 말거라 ㅋㅋㅋㅋ 1
0
0
12-16 01:53
101547
몇 개 도배쟁이 어미 유언이야 저들로 건강악화에과로 그렇져 1
0
0
12-16 01:52
101546
박원순 싸이코가 죄가산더미져 이재명처럼 그렇져 1
0
0
12-16 01:52
101545
죄짓고 저리 쳐살고 낮짝이 두꺼울정도면 전두환급이... 그렇져 1
0
0
12-16 01:51
101544
미친세상만큼 죄짓고 저리쳐사는껏들이 많아 그렇져 1
0
0
12-16 01:50
101543
다른사람들은 보면 다 그만두고 그런쪽으로 가능경우... 그렇져 1
0
0
12-16 01:48
101542
그사람은 사람도 착하고 그런데 공무원하그만두고 그렇져 1
0
0
12-16 01:48
101541
돌아가셔도 저리 가는것은 편하게 가는것이야 그렇져 1
0
0
12-16 01:47
101540
그 충격에 부모가 갑자기 쓰러져 두분이 다돌아가셨다... 그렇져 1
0
0
12-16 01:47
101539
누구든 imf로 퇴직 연금받은것 사기로 다 탕진 그렇져 3
0
0
12-16 01:46
101538
다른대를 갔음햇는데 신학대를 간것이지 그렇져 1
0
0
12-16 01:46
101537
공무원하다 그만둿대 근데 자식이 신학대학을 ... 그렇져 1
0
0
12-16 01:45
101536
펙트가 이상하게 공무원하다 그만둔 사람들이 다 그런... 그렇져 1
0
0
12-16 01:45
101535
공무원하다가 그만두고 사주보는일 한다고 그렇져 1
0
0
12-16 01:45
101534
서울역에서 남대문 지하상가쪽에 그렇져 1
0
0
12-16 01:44
101533
남대문가보면 길거리사주보는분이 있어요 그렇져 1
0
0
12-16 01:44
101532
허나 죄만큼 형사적으로 쳐사는 비율은 너무너무없다... 그렇져 1
0
0
12-16 01:43
101531
국가기관이 죄르 많이 짓고 쳐살져 펙트지요 글쵸 1
0
0
12-16 01:43
101530
인간이 아니라고 봐야지 그렇져 1
0
0
12-16 01:42
101529
큰죄짓고 낮짝이 두껍워 죄도세월에서많이짓고 전두환... 그렇져 1
0
0
12-16 01:42
101528
그리 큰죄짓고 얼마나 부귀영화를 누릴지모르나 그렇져 1
0
0
12-16 01:41
101527
살기를 가지고 쳐잇는것들이 죄도많아 그렇져 1
0
0
12-16 01:40
101526
살인미수,혹은 살인죄까지 니들은 다 쳐가게 돼 그렇져 1
0
0
12-16 01:39
101525
저렇게 죄짓고 쳐산것들로 내가 과로건강악화까지 유언이야 1
0
0
12-16 01:39
101524
내가 얼마나 더 살겠어 더악화돼과로까지 그려 1
0
0
12-16 01:38
101523
서울대는 민영화로 운영- 법으로민영화가된 년도가? 그렇져 1
0
0
12-16 01:26
101522
이미 서울대는 민영화로 운영하면서 법으로민화가된 ... 그렇져 2
0
0
12-16 01:25
101521
서울대학교 민영화가 법으로 된 글쵸 1
0
0
12-16 01:25
101520
국민참여당도 말아쳐먹은 유시민잊2ㅕ 그렇져 1
0
0
12-16 01:24
101519
폐족이 어떻게 저러게 가능했을까 그렇져 1
0
0
12-16 01:24
101518
그리고 박원순한테 양보한 나눠먹기 하고 그렇져 1
0
0
12-16 01:24
101517
그리고 유시민의 유수진이 서울대 불가능한대 간 이유... 그렇져 1
0
0
12-16 01:23
101516
나눠먹기하고 조작선거도 침묵한 공범 그렇져 2
0
0
12-16 01:23
101515
박원순이 처음등장한 재보궐에서 선거조작 유시민박원... 그렇져 2
0
0
12-16 01:21
101514
마치 박원순의 박다해처럼 그렇져 1
0
0
12-16 01:21
101513
유시민의 유수진이 서울대를 간이유 불가능한대 그렇져 1
0
0
12-16 01:21
101512
나경원이든 다 저런것들이 조작비리로 그렇게 그렇져 1
0
0
12-16 01:18
101511
법대를 나와도 힘든데 전공도 법대도아닌데 로스쿨로 ... 그렇져 1
0
0
12-16 01:18
101510
한지헤남편이 로스쿨 빙신스쿨로 검사를했자나 그렇져 1
0
0
12-16 01:17
101509
정유라보다 더 서프라이즈가 박다해야 졸업하기 힘든... 그렇져 1
0
0
12-16 01:17
101508
박다해 미대가 서울법대조작으로 전과하고 졸업까지 ... 그렇져 2
0
0
12-16 01:16
101507
법의 ㅂ자도 모르는 나경원년이 판사했듯이 그렇져 1
0
0
12-16 01:16
101506
법의 ㅂ자도 모르는데ㅐ로 이은정년이며 양승태며 그렇져 1
0
0
12-16 01:15
101505
교육의 ㄱ 자도 모르고 다 조작비리공무원을 하고 그렇져 1
0
0
12-16 01:15
101504
단원고를 봐 - 경기교육청 조작으로 당선이야 뻔하자... 그렇져 1
0
0
12-16 01:14
101503
조작비리로 광신도들ㄹ이 채용된 그렇져 1
0
0
12-16 01:14
101502
교육기관가봐 그냥도 잡것이라는 정도가 나와 그렇져 2
0
0
12-16 01:13
101501
그러더니 최순실이 다 그렇게광신도들 다 바글바글 그렇져 1
0
0
12-16 01:13
101500
그래서 다 교회로 쳐가고 쉽게 공무원 조작비리다 바... 그렇져 2
0
0
12-16 01:12
101499
이명박사기꾼소망교회가 조작 비리다공무원한사실 그렇져 1
0
0
12-16 01:12
101498
조작비리채용으로 장학사겁나 교장도하고 미친세상 1
0
0
12-16 01:11
101497
결국 잡것들이 조작비리로 판사하고 변호사하고다 그... 그렇져 1
0
0
12-16 01:11
101496
형사.민사와 달라 가정법원은 법 몰라도 해 그렇져 2
0
0
12-16 01:09
101495
sk 최태원 이혼소송 가정법원 쉽자나 ㅡ렇져 1
0
0
12-16 01:09
101494
법의 ㅂ의 몰라도 가능한 가정법원이 뭐해 뻔하자나 그렇져 1
0
0
12-16 01:09
101493
민사,형사는 그렇지 않아 가정법원은 법률도 거의없어... 그렇져 1
0
0
12-16 01:08
101492
법의 ㅂ도 몰라도 된다는 사실 가정법원이라서 그렇져 1
0
0
12-16 01:08
101491
그리고 가정법원 변호사가 가장쉽고 돈을 많이 번다는... 그렇져 2
0
0
12-16 01:07
101490
가정법원만 전문으로 하는 변호사들 다 잡것조작 그렇져 1
0
0
12-16 01:07
101489
잡년이 판사하듯 변호사도 빙신스쿨로 조작으로 박다... ㄱ그렇져 1
0
0
12-16 01:06
101488
가정볍원의판사며 변호사면 다 문제가 많은ㄱ것이지 그렇져 2
0
0
12-16 01:06
101487
유괴범들ㄹ이 유괴범ㅈ대로만 진행한 결과야 증거로도 그렇져 1
0
0
12-16 01:03
101486
다 범죄야 다범죄야 법으로는 그렇지 않아 그렇져 2
0
0
12-16 01:02
101485
양승태가 죄의처벌은없고 고발인을시설에판사결정하는 그렇져 2
0
0
12-16 01:02
101484
다 싸이코들 양승태가가해자면법의처벌인데 그렇져 3
0
0
12-16 01:01
101483
양승태고발한 고발인들 시설에두고 판사가결정해? 그렇져 2
0
0
12-16 01:01
101482
또라이들이 범죄자들답게만 그리 쳐 증거가산더미야 그렇져 3
0
0
12-16 01:00
101481
가해자가 처벌이 있어도 시설에 살지 않아 ㅋㅋ 그렇져 2
0
0
12-16 01:00
101480
가해자가 처벌도 없어 시설에는 쳐둬 판사가왜 결정해... 그렇져 2
0
0
12-16 00:59
101479
유괴범대로만 가게 되어잇지 그렇져 2
0
0
12-16 00:59
101478
신고만들어와도 무조건 다 시설에두고 몇년전부터 그렇져 2
0
0
12-16 00:58
101477
지구대가 경찰은 시설에 두면 승진에 챙기는것도 많고 그렇져 3
0
0
12-16 00:58
101476
국가기관의 운영이 유기집단이라는 것이 나오져 그렇져 2
0
0
12-16 00:57
12345678910 ..92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