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소녀시대, 북에서 단연 ‘톱’…서현 이미지 특히 좋아해”
  번호 63303  글쓴이 노컷뉴스  조회 1034  누리 5 (0,5, 1:1:0)  등록일 2018-2-12 11:14 대문 0

“소녀시대, 북에서 단연 ‘톱’…서현 이미지 특히 좋아해”
(노컷뉴스 / 김현정의뉴스쇼 / 2018-02-12)


- 南측 노래 비율 높아‥우리 배려한듯
- 무대 오른 서현, 北 요청 있었을것
- 소녀시대 칼군무 “북한에서도 인기 탑”
- 현송월, 대학시절에는 무난했는데
- 남북이 손잡고 함께 노래하는 날 꿈꿔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철웅(탈북 피아니스트)
 
(우리의 소원은 통일) 이 목소리, 소녀시대 서현 씨하고 북한 예술단이 같이 부른 그 노래죠. 바로 어제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 현장음이었습니다. 어제 서울 공연 역시 ‘반갑습니다’로 시작해서 남한 노래 많이 불렀고요. 또 방금 전에 들은 그 목소리, 서현 씨가 출연을 해서 남북 합동 공연도 있었다는 게 1차 공연 때와 달라진 점입니다. 현송월 단장도 공연 마지막에 깜짝 출연을 해서 많은 박수를 받았습니다. 사실은 현장 중계가 안 됐기 때문에 우리는 부분 부분 보면서 분위기를 짐작할 수밖에 없는데요. 그럼 현장에 있었던 분은 어떻게 보셨는지 그 소감을 한번 들어보죠. 오늘 화제의 인터뷰. 북한에서 현송월 단장과 함께 공부를 하신 분이에요. 탈북 피아니스트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 연결을 해 보겠습니다. 김철웅 교수님 안녕하세요. 

(사진=효자동 사진관)

◆ 김철웅> 안녕하세요. 

◇ 김현정> 어제 공연 직접 가서 보신 거예요? 

◆ 김철웅> 네. 

◇ 김현정> 어떠셨어요. 

◆ 김철웅> 기대와 감격과 여러 가지 감정에 휩싸여서요... 또 그리고 직접 나온 친구들이 다 선후배거든요. 

◇ 김현정> 거기 관현악단의 단원들이. 

◆ 김철웅> 네. 그리고 또 더욱이 지휘를 했던 윤범주라는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는 저랑 동창이라서 더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 김현정> 정말 울컥울컥하셨었겠네요. 

◆ 김철웅> 네. 계속 손수건을 일부러 가져갔습니다. 

◇ 김현정> 우셨어요? 

◆ 김철웅> 많이 울었어요. 

◇ 김현정> 많이 우셨어요? 그러셨겠네요. 특히나 인상 깊었던 레파토리라고 할까, 하나하나 다 그러셨겠습니다마는 특별히 이 부분은 더 기억에 남는 게 있다면요?

◆ 김철웅> 그냥 첫 공연 개시가 빵 터졌잖아요. 사운드 자체가 남한하고 다른 사운드잖아요. 

◇ 김현정> 다르겠죠. 

◆ 김철웅> 그 사운드 터지는 순간에 뭔가 오싹하다고 할까? 너무 익숙한.

◇ 김현정> 북한식 사운드. 같은 오케스트라라도 북한식, 남한식 다 다르죠.

◆ 김철웅> 다르죠. 

◇ 김현정> 그 색채가 딱 느껴졌을 때 그 음색이 느껴졌을 때.

◆ 김철웅> 그 음색 때문에 눈물을 팍 흘렸습니다. 옆의 사람들은 내가 자꾸 우니까 이 사람 뭐냐. 

◇ 김현정> 왜 처음부터 저렇게 눈물을 흘려? 이랬을 것 같아요.

◆ 김철웅> 네. (웃음) 

◇ 김현정> 사실은 부분, 부분밖에 뉴스를 통해서 못 본 상황이기는 합니다마는 제일 인상 깊었던 부분이 마지막 부분, 저 같은 경우는. 소녀시대 서현 씨가 나와서 북한 예술단하고 같이 다시 만납시다 부르는 그 장면이 저는 부분, 부분 중에 가장 인상적이었거든요. 그런데 왜 서현일까 그 많은 한국 가수들 중에. 좀 궁금하기도 해요. 

◆ 김철웅> 그런데 은근슬쩍 저는 이런 생각도 들었어요. 혹시 저게 북한에서 청탁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 김현정> 북한에서 요청을 했다, 서현을 찍어서? 

◆ 김철웅> 그렇죠, 그렇죠. 

◇ 김현정> 왜요? 

◆ 김철웅> 소녀시대가 북한에서는 아주 정말 제일제일... 그리고 북한에서 가무를 하지 않았습니까? 가만 보세요. 소녀시대예요. 

◇ 김현정> 예술단원들이 보인 이번 댄스도 소녀시대 흉내내는 거예요?

◆ 김철웅> 그렇죠. 

◇ 김현정> 모델? 

◆ 김철웅> 그럴 정도로 북한에서는 톱모델입니다, 톱. 

◇ 김현정> 사실 소녀시대 말고도 유명한 걸그룹, 보이그룹 많은데 단연 소녀시대?

◆ 김철웅> 단연 소녀시대인 게. 비슷한 게 너무 많은 거예요.

◇ 김현정> 군무를 춘다든지, 칼군무 같은 이런 것들? 

◆ 김철웅> 칼군무 이런 것들이 다른 걸그룹들은 약간 야하잖아요.

◇ 김현정> 다른 걸그룹들은 춤이 좀 야하죠. 

◆ 김철웅> 그렇죠. 그런데 소녀시대만큼은 절제된 그 군무가 참 북한틱한 거죠.

◇ 김현정> 정세에 맞는군요. 

◆ 김철웅> 북한의 현대하고 가장 맞는 그룹이라고 얘기할 수 있죠.

◇ 김현정> 제일제일 인기입니까? (웃음) 표현을 제일제일 이라고 하셨는데...

◆ 김철웅> 톱, 톱. 

◇ 김현정> 그러면 그중에서도 서현 씨가 제일 인기가 많은 거예요? 아니면 특별히 그런 건 아니에요? 

◆ 김철웅> 아니, 그게 아니고 북한은 약간 얌전한 스타일을 모델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다 보니까 개성이 강한 것보다는 북한 입장에서는 약간 얌전스러운 이런 이미지가 강하다 보니까 서현을 택하지 않았냐. 저는 서현이 나온 순간 당연히 북한 청탁이 있었겠다 생각이 들었어요. 

◇ 김현정> 북한이 요청을 했겠구나. 소녀시대, 그 중에서도 북한 사람들이 특별히 더 좋아하는 얌전한 스타일로 좋아하는 서현 씨를 택한 거다. 

◆ 김철웅> 그렇죠. 그런 게 여자라고 생각하니까요. 

◇ 김현정> 알겠습니다. 그 부분 궁금증 풀렸고 또 하나는 강릉 공연에서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우리 가요를 상당히 많이 불렀어요. 사랑의 미로, 다함께 차차차, 왁스의 여정, J에게. 이 정도로 많이 부를 거라고 생각을 하셨어요? 

(사진=청와대 제공)

◆ 김철웅> 전혀 생각을 못 했습니다. 오히려 비율적으로 레퍼토리적으로 본다면 북한 노래를 더 많이 부를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상대적으로 남한 노래를 더 많이 불렀어요.

◇ 김현정> 왜 그럴까요. 

◆ 김철웅> 첫째로는 일단은 남한에 대한 배려라고 생각을 하고 싶고요. 그런데 전문가 입장으로 남한 노래를 남한 사람이 제일 잘 부를 거 아닙니까? 

◇ 김현정> 그렇겠죠. 

◆ 김철웅> 오히려 저는 북한 노래가 더 많았으면, 오히려 북한스러움이 더 있었으면 이번 공연이 훨씬 더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김현정> 전문가 입장에서. 무슨 말씀이신지 알 것 같아요. 한국에 대한 배려로 한국 노래를 많이 부른 건 이해하지만. 

◆ 김철웅> 그 부분 이해하지만. 

◇ 김현정> 조금 더 북한의 전문성 이런 걸 돋보이게 하고 싶었으면 북한의 주체사상 노래를 부르라는 게 아니라. 그건 전혀 아니고. 

◆ 김철웅> 그건 아닌데 북한틱한 게 있잖아요. 촌스러움을 벗기 위해서 억지스러움이 들어갔다는 거죠. 

◇ 김현정> 촌스러움이... 그러니까 서양식, 서구식 예를 들어서 올드블랙조 같은 거 연주 했잖아요. 

◆ 김철웅> 그렇죠. 

◇ 김현정> 이런 게 전문은 아니다? 

◆ 김철웅> 전문이 아닌데 그걸 억지스럽게 거스르려고 하니까 약간 맞지 않은 옷을 입지 않았나, 개인적으로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 김현정> 전문가 시각에서는 그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그런 평가를 하시는. 그나저나 김철웅 교수님, 현송월 단장하고 같이 평양음악무용대학 다니신 거잖아요. 77년생인 현송월 단장하고 74년생인 김철웅 교수님은 나이 차이 조금 있습니다마는 학교를 꽤 오래 같이 다니신 건데 그때 학창시절에 볼 때 현송월 단장이 이렇게까지 중요한 위치에 오를 거라고 생각을 하셨어요? 

◆ 김철웅> 전혀요. 

◇ 김현정> 전혀요? 

◆ 김철웅> 아주 전혀요. 왜냐하면 당시에 현송월 단장이 조용한 학생이었어요. 그렇게 오늘도 얼굴은 봤지만 그런 스타일의 성악가는 많습니다. 

◇ 김현정> 그러니까 아주 특출난 정도까지는 아니었기 때문에 무난한 학생이었기 때문에.

◆ 김철웅> 아주 그냥 조용히 학교를 다니는. 그냥 안 보인다고 그럴까요? 이런 정도라서 저는 그냥 조용한 학생이구나. 얼굴은 본 기억이 있는데 그냥 조용한 학생이었습니다.

◇ 김현정> 그래요. 그랬던 학생이 지금 40대 초반의 나이에 국가를 대표하는 예술단을 이끌고 지금 각 나라를 돌아다니는 정도가 됐습니다. 

(사진=효자동 사진관)

◆ 김철웅> 그게 북한이 아마 생겨난 이후로 최초일 겁니다.

◇ 김현정> 그래요? 아주 이례적인 거군요. 

◆ 김철웅> 네. 

◇ 김현정> 김여정, 리설주와 함께 북한을 대표하는 여성 실세 3인방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거 맞죠? 

◆ 김철웅> 정말 3인방이에요. 

◇ 김현정> 정말 3인방, 그래요. 조용한 학생이었다, 이 얘기 들으니까 더 참 이례적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시작부터 울컥하셨다 그러셨어요. 연신 눈물을 흘리고 본 어제 공연. 이제 예술단 떠나보내면서 실향민들이나 탈북민들의 심정이라는 건 우리 남한의 다른 국민들보다 더 특별하고 애절하실 것 같아요. 어떠십니까? 

◆ 김철웅> 쉽게 말하면 선후배들이잖아요. 그런데 저 악단에 제가 한 자리 있다면. 저는 무대에 앉아 있으면서 계속 울었어요. 저기 내가 왜 못 있지? 이런 생각들. 그런데 그게 가고 싶다, 이런 뜻이 아니고 함께하고 싶은 거 있잖아요. 

◇ 김현정> 그렇죠. 지금이라도 뛰쳐나가서 부둥켜안고 싶은 친구들인데 그러지 못 하니까.

◆ 김철웅> 부둥켜 안고 싶고 같이 노래하고 싶고 같이 음악하고 싶고 이런 것들. 이런 것들이 저뿐만 아니고 전체 실향민 여러분들이나 또 탈북민 여러분들이라고 생각하니까 제가 오늘 물론 그 공연을 객석에서 봤지만 함께 여러분들이 두 손 잡고 노래부르는 날이 오지 않을까 하는 꿈도 꿔봤습니다. 

◇ 김현정> 저도 꿈꿔보게 됩니다. 김철웅 교수님이 오케스트라 자리 차지하고 앉아서 같이 노래하는, 연주하는 그 모습 저도 꿈꿔보고요. 듣고 나니까 전체 녹화중계를 얼른 보고 싶은 마음도 들고 그러네요. 추억 잘 다스리시고요. 마음 좀 잘 다스리시고요.

◆ 김철웅> 한잠도 못 잤습니다. (웃음)

◇ 김현정> (웃음) 얼른 오늘 주무십시오. 오늘 아침 귀한 시간 고맙습니다.

◆ 김철웅> 고맙습니다. 

◇ 김현정> 탈북 피아니스트입니다. 현송월 단장하고 함께 수학을 하신 분이에요, 북한에서. 김철웅 서울교대 연구교수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출처:
http://www.nocutnews.co.kr/news/4922966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3303
최근 대문글
- 박해전
- 권총찬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권종상
IP : 115.150.4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4) 편집국 5880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31492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280735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8) 신상철 24243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0) 신상철 64135
40
75
07-13 13:35
102336
그럼 쳐산세상이 결과물대로 대붕괴의 세월이니 ㅋㅋ... 그렇져 2
0
0
12-19 03:20
102335
세상말세로 쳐산결과물에 말세인간들이 다 사나운데 ... 그렇져 1
0
0
12-19 03:19
102334
좌만큼 다 대붕괴하는 세상국가인간들인데 ㅋㅋ 그렇져 1
0
0
12-19 03:18
102333
죄만큼 수감생활만 있다는 것 판단이 안되는지경이야... 그렇져 1
0
0
12-19 03:18
102332
더이상 공무 못보는것 판단이 안될지경이야 ㅋㅋㅋ 그렇져 1
0
0
12-19 03:16
102331
치졸하게 쳐사는꼬라지에 죄가선더미고 수준떨어지네... 그렇져 2
0
0
12-19 03:15
102330
죄짓고쳐산인간들이 죄만큼 다 똑같어 세월이 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3:15
102329
쳐산세상대로 세월에서 대멸망 대망국이자나 쳐산것들... 그렇져 3
0
0
12-19 03:14
102328
죄많은세상쳐산천국이 지옥이 되자나 과거현재미래가 그렇져 3
0
0
12-19 03:13
102327
니가 세월에지은죄가많아 더잘알면서 ㅋㅋㅋㅋㅋ 그렇져 3
0
0
12-19 03:13
102326
워낙 죄가 많고 대붕괴에서 사그리 다 자식들도팔... 그렇져 3
0
0
12-19 03:12
102325
너도 그렇게 니업무처럼 니가 세월을 보내게돼 수감생... 그렇져 3
0
0
12-19 03:11
102324
니업무처럼 그렇게 니자식들은 평생 세월을보내 ㅋㅋ 죄가많네 4
0
0
12-19 03:10
102323
니자식들이 죄만큼 세월을 쳐보내게 돌것이야 너도 그렇져 3
0
0
12-19 03:09
102322
니들과 일가와 자식들이 세월이 평생치르는세월도있다... 그렇져 3
0
0
12-19 03:09
102321
그리 쳐세월을 보내더니 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3
0
0
12-19 03:09
102320
조만큼 니들 사그리 무덤이 된것도 모르나봐 ㅋㅋㅋㅋ... 그렇져 3
0
0
12-19 03:08
102319
나라면 개인회사에ㅐ 일을해도 너처럼 안봐 그렇져 2
0
0
12-19 03:08
102318
죄만큼 쳐살면 되겠어 나라는 그따위로 공무안봐 그렇져 3
0
0
12-19 03:07
102317
니죄만큼 니무덤이 된것도 모르나봐 ㅋㅋ 그렇져 3
0
0
12-19 03:07
102316
그럼 죄짓고 쳐사느라 죄가 산더미고 공무는 개판이네... 그렇져 3
0
0
12-19 03:06
102315
범죄자답게 공무쳐보고 쳐산죄야 그렇져 3
0
0
12-19 03:05
102314
니무덤 니가 판것이야 죄만큼 그리쳐살다 공무쳐보고 그렇져 3
0
0
12-19 03:04
102313
여기서는 구속에 더이상 파면이야 수감생활에 그렇져 5
0
0
12-19 03:03
102312
그러더고 계속 공무쳐보고 살겠다면 싸이코야 그렇져 4
0
0
12-19 03:02
102311
너같은것들이 게속 그따위로 공무쳐보고 살지 못해 그렇져 3
0
0
12-19 03:02
102310
죄짓고 게속 공무쳐보니 죄만큼 더이상 공무 못봐 ㅋ... 그렇져 4
0
0
12-19 03:02
102309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그리 다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3:01
102308
더이상 공무쳐보고 살지 못하는것 판단이 안돼? 그렇져1 4
0
0
12-19 03:01
102307
니공무만큼 죄만큼 치르고 쳐살면되겠어공무그만쳐보... 그렇져 4
0
0
12-19 03:00
102306
죄짓고 그리 계속업무쳐보고 사느라 범죄자수고했네 ... 그렇져 4
0
0
12-19 02:59
102305
각각 너와 일가가 평생 치르고 쳐살아야 사그리 각각... 그렇져 4
0
0
12-19 02:58
102304
범죄자들이 공범답게 업무쳐보고 쳐왔ㄴ;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8
102303
나라면 너처럼 업무 안봐 ㅋㅋ 범죄라서 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7
102302
죄짓고 그따위로 공무쳐보고 쳐사느라 고생햇네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7
102301
죄짓고 공무걔속쳐보고살고 수고많앗네 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7
102300
니그따위 업무에 니죄만킄 니가 쳐살아가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6
102299
왜 그따위로 업무를 쳐보고 살아 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6
102298
진작 죄만큼 쳐살지 그랫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5
102297
죄많은말세세상이 쳐산천국이지옥이라세월이 다 그래 ... 그렇져 4
0
0
12-19 02:55
102296
대붕괴에서 사그리 쳐살아갈 세월이운명이 그냥도그러... 그렇져 4
0
0
12-19 02:55
102295
그럼 마감과 죄수들 수감생활이 되나 ㅋ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2
102294
그냥 어디다 쳐두고 수감생활하게하면되겠어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2
102293
그러 죄짓고 죄만킄 안살려 죄가산더미 꼬라지... 그렇져 4
0
0
12-19 02:50
102292
죄만큼 평생이 쳐되어 쳐살아가는 비싼감이야 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50
102291
무덤가학교 최규애교장과 공범들 치른다는 것이야 ㅋ... 그렇져 4
0
0
12-19 02:49
102290
너무 당연하다 싶어서 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48
102289
니죄만큼 너와일가까지 각각 공범들 다 치른다는 것이... 그렇져 5
0
0
12-19 02:48
102288
세월이 너 경찰 너어디다쳐두면 니가족이 어찌세월보... 그렇져 4
0
0
12-19 02:47
102287
이은정년 어디다 쳐두고 니가족들 잼있겠네 ㅋ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2:46
102286
잼있겠다 너검사 어디다 쳐두면 니가족이면 잼있겠네 ... 그렇져 4
0
0
12-19 02:46
102285
니죄만큼 니가 쳐산다는 진리도 현실로겪게되지 그렇져 4
0
0
12-19 02:43
102284
그리 쳐 죄짓고 쳐왔을때는 니들 니들의세월이 있다는... 그렇져 4
0
0
12-19 02:42
102283
죄만큼 다 치뤄야해 형법대로 죄의세월을 그렇져 5
0
0
12-19 02:41
102282
니가 검사업무 더이상볼것도업고 어디로 쳐두도 너할... 니업무를처봐 5
0
0
12-19 02:40
102281
판사자식이 어디로 쳐가도 너범죄자판사할말이 없어 ... 그렇져 5
0
0
12-19 02:38
102280
너야 그냥되 수감생활이고 ㅋㅋ 그렇져 5
0
0
12-19 02:37
102279
니죄만큼 니가 각가 사그다 똑같이 치른다 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2:37
102278
니자식들이 어디로쳐가도 할말이 없을 것이야 니업무... 그렇져 7
0
0
12-19 02:36
102277
그래도 할말이 쳐 없을 것이야 니업무를 쳐봐도 ㅋㅋ... 그렇져 5
0
0
12-19 02:35
102276
죄만큼 안쳐살겠다하가 어느날갑지가 어드로 쳐갑니다... 그렇져 5
0
0
12-19 02:35
102275
니죄를 니가 더 잘알겠지요 ㅋㅋ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2:34
102274
서부검사 중앙검사,서부가정법원 판사 서울가정법원 ... 수감생활 7
0
0
12-19 02:34
102273
죄만큼 수감생활해야지 그렇져 5
0
0
12-19 02:32
102272
계속 죄짓고 그리공무쳐보고 범죄자가 게속그리못살지... 그렇져 4
0
0
12-19 02:31
102271
그러더 그리 공무쳐보고 계속 그리쳐살려가 혹가는ㄷ ... 그렇져 4
0
0
12-19 02:31
102270
죄짓고 죄만큼 안쳐살려죄의식이 없는 죄가산더미로 그렇져 4
0
0
12-19 02:30
102269
그럼 현실로죄만큼 쳐사는꼬라지 비싼감이네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29
102268
니팔자도 사나워져 어떻게 사나워질까 궁금하지 않아 ... 그렇져 4
0
0
12-19 02:28
102267
죄ㅏ짓고 니자식 걱정하고 쳐사는꼬라지 싸이코내ㅔ... 그렇져 4
0
0
12-19 02:26
102266
니자식들아주 사나워져 ㅋㄴㅋㅋ 걱정되겠다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25
102265
죄만믘 쳐살지 죄의식이 없는지경까지 죄가산더... 그렇져 4
0
0
12-19 02:25
102264
저런것들이 딱 질색이거든 인간도아닌것이야 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24
102263
죄많은세상 니들자식들이 다 팔자사나워 ㅋㅋ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23
102262
자근자근 죄만큼평생 치르게해야지 ㅋㅋㅋ 그렇져 4
0
0
12-19 02:23
102261
그대가 산 것으로 가능했다는 것 마감하시라 합니다. 그렇져 7
0
0
12-19 01:01
102260
당일부터 마감할줄 알았는데 그렇져 5
0
0
12-19 00:59
102259
그대의 소리에 그대가 산것으로 다 가능햇던 그렇져 5
0
0
12-19 00:58
102258
그대스스로가 그대의 인생을 사는 세월과계기가 된것... 그렇져 5
0
0
12-19 00:56
102257
그대가 다 하는데 뭘 그렇져 5
0
0
12-19 00:55
102256
그대 산 갭이있는데 그렇져 5
0
0
12-19 00:54
102255
그리 살지 말라는 말세는 말세가 세월이니 교훈으로 ... 그렇져 5
0
0
12-19 00:52
102254
그대 인생을사는 계기도 살아봐도 현실로 알았자나 그렇져 5
0
0
12-19 00:52
102253
신들은 그대의 삶을 세월을 잘 안다는 것 그렇져 5
0
0
12-19 00:51
102252
그대 세월로도 그러하다 마감하시라 그렇져 5
0
0
12-19 00:51
102251
그런세상인데 결과물에 더 그리 쳐살려하는 것들이 바... 그렇져 5
0
0
12-19 00:51
102250
말세가쳐산결과물이야 말세가 세월없이는 안되는법이... 그렇져 5
0
0
12-19 00:50
102249
그리 뭐더러 쳐살아 니인생을 쳐살지 이제 알겠느냐 그렇져 5
0
0
12-19 00:50
102248
결과물에 쳐살것이 쳐하고 쳐살것들이 쳐살지 않아서... 그렇져 5
0
0
12-19 00:49
102247
세월에서 쳐할수록 많더군요 저는 더힘들었져 왜일까... 그렇져 5
0
0
12-19 00:49
102246
신령님 쓰레기들 말세인간들이며 그렇져 5
0
0
12-19 00:49
102245
니들 죄만큼 쳐살게 하고 먼저라서 ㅋ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48
102244
쳐산세월 마감을 하면서요 진작 그리 쳐살것을 하고요... 그렇져 5
0
0
12-19 00:47
102243
많은 삶의 교훈이 되었네요 마감을 하면서요 그렇져 5
0
0
12-19 00:47
102242
세상인간들이 쳐뭐든 쳐산것드이 다 세월인생이고요 그렇져 5
0
0
12-19 00:46
102241
니죄만큼 니가 쳐살려안해도 니죄만큼 다치루고 쳐살... 그렇져 5
0
0
12-19 00:46
102240
죄만큼 뼈저리는 세월이 있음도 쳐 알고 있겠지요 ㅋ... 그렇져 5
0
0
12-19 00:45
102239
정작 니들 같은 것들이 너무 심각하더군요 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45
102238
니죄만큼 수감생활과 니 자식들이 시설에서 그렇져 5
0
0
12-19 00:44
102237
이제 니들 자식들이 긜 쳐살기 바래요 그렇재 5
0
0
12-19 00:44
102236
아니 그럽니까 신령님 그렇져 5
0
0
12-19 00:44
102235
니자식이라도 너도 그랫을 것같은데 ㅋㅋ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43
102234
저런 쓰레기들만 쳐사는세상이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42
102233
내가 그랬다해도 나는 너무 슬펐을껏 같아 그렇져 5
0
0
12-19 00:42
102232
세상쓰레기들만큼 쳐산세상이 그런것이지 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41
102231
쓰레기들 말세가 쳐산결과물에 쓰레기들 말세세월인생... 그렇져 6
0
0
12-19 00:41
102230
니가쳐산결과물이 쳐뭐든 니가 세월인생이고 그렇져 5
0
0
12-19 00:40
102229
죄만큼 쳐살지 않으려 죄가 더 많아진산더미 그렇져 6
0
0
12-19 00:39
102228
당일부터 니들이 무덤이 되어버린 ㅋㅋㅋㅋㅋ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39
102227
진작당일부터 죄가 드러나니 죄만큼 다 쳐가네 ㅋㅋ 그렇져 5
0
0
12-19 00:39
12345678910 ..93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