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윤석준의 차·밀]F-35 베껴서 개발한 J-31, 항모용으로 개량까지 멀고먼 길
  번호 87779  글쓴이 윤석준  조회 761  누리 5 (5,0, 1:0:0)  등록일 2018-10-30 13:06 대문 0

[윤석준의 차·밀]F-35 베껴서 개발한 J-31, 항모용으로 개량까지 멀고먼 길
(WWW.SURPRISE.OR.KR / 윤석준 / 2018-10-30)


미국 등 서방 군사전문가들은 중국 선양항공공업공사(瀋陽航空工業公司)가 야심차게 개발중인 J(殲)-31 제5세대 스텔스기가 함재기로 될 가능성에 의문을 갖는다.
 
J-31 스틸스기를 기존 함재기 J-15기의 대체용으로 도입하려는 계획이 미 공군, 해군과 해병대에서 운용하고 있는 F-35A/B/C와 유사한 과정일 것이기 때문이며 어려운 과정으로 보기 때문이다.
 
실제 J-31 앞바퀴에 충격방지장치와 2량 타이어를 장착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중국이 장차 함재기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출처:인민망]

통상 지상 전개용 전투기는 앞바퀴를 단순화하여 탑재 무장 중량을 늘리고 있나 각종 방산전시회에 전시한 축소형 모형 및 비행사진의 J-31 모습이 2량 타이어를 갖추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 등 서방 군사전문가들의 평가는 매우 부정적이다.
 
첫째, 중국의 자존심에 의해 시간에 쫓긴 개발이라고 평가한다. 중국은 주변국들이 제5세대 스텔스기 개발에 극한 경쟁을 치르고 있는 상황에 “중국만이 늦었다”라는 위기의식에서 전격적으로 무리한 제5세대 스텔스기 2종류 개발을 추진하였다는 평가이다. 미국은 1990년대에 F-22/35, 러시아는 2009년에 PAK FA, 일본 미쓰비시는 2007년에 X-2, 인도 2009년에 HAL AMCA 그리고 한국 KAI사가 2008년 KF-X 개발을 시도하였다.
 
둘째, 모양새만 스텔스 형상을 낸 ‘가짜’ 제5세대기로서 현재 미 공군이 운용하는 F-15/16과 미 해군 F-18 수준이라는 평가이다. 공군전문가는 J-31 스텔스기를 기존 제4세대 엔진에 제5세대 스텔스 기능만 억지로 접목한 스텔스기로 평가하면서, 괜스레 “스텔스” 성능에 집중함으로써 오히려 공중 기동성과 탑재 무장 중량에 제한을 받는 기형(奇形)의 스텔스기를 생산했다는 부정적 평가를 한다.

[출처:셔터스톡]

최근 실전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진 J-20은 제4세대 전투기인 미 공군 F-15/16, 미 해군 F-18, 영국 타이푼(Typoon)과 프랑스 라파엘(Rafael) 전투기와 비교 시만 다소 우수하다는 야박한 평가를 받았다. 아마도 J-31도 예외(例外)가 아니라고 본다.
 
셋째, J-31기의 작전 목적이 애매하여 무용지물이라는 평가이다. 제5세대 스텔스기의 임무는 제공권 장악, 지상공격 및 근접항공지원의 3가지를 모두 소화해야 하며, 그래야 단독 비행작전이 가능하다. 미 공군은 F-22는 제공권 장악에 투입되는 F-15 대체기로, F-35는 지상공격 임무를 수행하는 F-16 대체기로 각각 다르게 개발하였으나, 이를 다목적 스텔스기로 완성하였다.
 
당시 이는 미국 공군에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니었으며, 현재까지 F-35의 임무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는 F-35 스텔스기를 F-15와 F-16으로 구분하여 가상 공중전(Dog-fight) 실험을 하면 다소 상반된 결과가 나오는 주된 이유이다. 다목적기인 F-35 스텔스기가 특정 임무를 각각 수행하는 F-15와 F-16 간 가상 공중전에서 결과가 달리 나오는 것은 극히 당연하다. 즉 임무 부여가 애매하며, J-31은 더욱 그러할 것이라는 평가이다.
 
특히 J-31은 해군 함재기로 운용하는 것은 제공권 장악과 지상공격 임무 모두를 수행하지 못한다는 것이 실전 경험이 있는 군사전문가의 시각이다.
 
우선 J-31이 J-20 제작사가 다르며, 중량, 무장 그리고 공중 기동력이 현격히 다르다. 중량은 J-20이 J-31보다 무거우며, PL -21 장거리 공-대-공 미사일을 탑재하나, J-31은 단·중거리 미사일만 탑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출처:셔터스톡]

또한, 탐지 레이더는 J-31이 J-20보다 단거리 표적 탐지에 유리한 고성능 KLJ-7A 능동 전자기 스캔 선 배열 레이더(AESA) 레이다를 갖고 있으나, J-20이 J-31보다 성능이 우수한 적외선 전자광학추적장치(EOTS)를 탑재하고 있어 장거리 표적을 유도할 수 있다. 결국, 이는 J-20과 J-31이 다목적이 임무가 아닌, J-20은 제공권 장악, J-31은 지상공격 임무로 분리하여 제작되었는 것을 암시한다.
 
또한, 운용 배치 부대가 다르다. 최근 중국 공군은 28대의 J-20을 실전에 배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배치 부대가 5대 전구 사령부(TC) 내 항공전투부대(TCAF)가 아닌, 교육훈련 부대로 알려져 있다. 더욱이 중국 공군 전투기 1대당 매년 평균 작전 비행시간이 100∼150시간인데 실전에 배치된 J-20 스텔스기 비행시간이 여기에 못 미치고 있어 기초적 비행훈련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아직 임무 부여가 불명확한 것으로 평가된다. 반면 J-31기는 여전히 시험비행 중으로서 단지 함재기와 수출의 2가지 유형으로 구분되고 있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기동력 부족이다.

군사전문가들은 J-31이 F-35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이들보다 더 높은 고도를 선점해야 하는데, J-31 조종사 헬멧전시장비(HUD)와 기내산소생성장치(On Board Oxyon Generating System: OBOGS) 상태가 미흡하여 고G 상태로 고고도로 이동하여 위치를 선점하는 것이 어렵다고 본다.

실제 미 공군 F-22와 F-35 스텔스기는 비행 중에 조종사의 산소 부족으로 인해 고압의 G 상태에서 의식상실(G Induced Loss of Consciousness: GLOC) 현상이 발생하는 문제를 겪었다. 예를 들면 미 하니웰(Honeywell)사가 개발하여 설치한 기내산소발생장치(OBOG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원인으로 식별되어 OBOGS를 설치한 F-22와 F-35 조종사들이 비행을 거부하는 사태가 나기도 하였다.

[출처:셔터스톡]

군사전문가들은 중국 J-20이 실전 배치 이전에 극히 초급 수준의 곡예비행만을 시행한 이유가 아직도 조종사의 적응성과 헬멧시인조정장치(HUD) 체계에 의한 고등비행 수준에 이르지 못하였거나, 미국과 같이 의식상실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것으로 예측하며 중국 J-31도 같은 문제를 갖고 있을 것이다. J-31은 상대방을 제압하기 위해 순간적인 고압의 G 상태로 조종사가 고고도로 상승해야 하는데 과연 J-31 조종사가 이를 극복할 수 있을지는 의문을 제기한다. 실제 J-20과 J-31기가 이러한 비행시험 또는 훈련 모습을 보인 것이 거의 없었다.
 
이러한 문제를 가진 J-31이 중국 해군 항모 함재기가 될 수 있는가는 또 다른 문제를 일으킨다.
 
외형상으로 J-31기는 미 F-35와 유사하여 미 해군이 항모에 F-35B/C를 탑재하는 것을 모방하면, J-31을 어느 Type형 항모이든 개량해서 탑재해야 한다. 예를 들면 지난 9월 25일에 영국 해군이 랴오닝 항모와 Type 001A형 항모와 같이 스키점프식을 채택한 퀀 엘리자베스(Queen Elizabeth) 항모에 탑재한 F-35B형이거나, 아님 미 해군이 스팀이륙과 착륙기어방식에 의한 착륙(CATOBAR) 또는 전자기이륙(EMALS)와 첨단 착륙기어 방식(AAG)를 채택한 포드급 항모에 탑재한 F/A-18C/D를 대체하는 F-35C형이어야 할 것이다.
 
전자는 수직이륙기(SVTOL) 방식이며, 이를 위해 ‘리프트 팬(lift fan)’을 추가로 설치해야 했으며, 수직 이착륙시 배출된 폐기가 엔진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방지장치를 해야 했다. 특히 리프트 팬이 추가되어 무장 저장고가 작아져서 탑재 무장이 축소되었다. 실제 미 해병대와 영국 해군은 수직이착륙 F-35B 운용에 있어 이점에 대해 고민하였으며, 현재 기술적으로 해결하여 작전 신뢰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일 F-35C 유형으로 가면 항모에 이착륙을 위해 주날개를 더 크게 설계하여 양력을 발생하도록 해야 하며, 수평 꼬리 날개를 두어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이착륙 시에 연료 소비가 크기 때문에 기관포 등을 내장에 탑재하지 않고 연료 탱크로 대체해야 한다.  

과연 J-31이 함재기 개량형을 생산할 수 있을까?

우선 엔진이 문제다. 미 해병대/해군 F-35B/C의 엔진은 F-35A에 탑재한 Pratt & Whittny사의 F 135-PW-100이 아닌, CARTOBAR, EMALS와 AAG 방식에 적합한 F 135-PW-600을 탑재하고 있다. J-31이 중국 해군 항모에 탑재되면 항모 유형에 따라 별도 유형의 엔진을 J-31기에 탑재하도록 개발해야 하며, 이는 J-31기 엔진부터 달라야 한다는 문제로 귀결된다는 것을 암시한다.
 
다음으로 이는 이제 겨우 스텔스 효과 검증, 엔진 출력 강화 및 조종사 적응 단계에 있는 J-31이 랴오닝과 Type 001A에 탑재되기 위해 F-35B/C형으로 개발된다는 것은 거의 시간상으로 불가능하다.

[출처:인민망]

중국 해군은 J-31의 함재기 개발이 진행되더라도 CATOBAR 또는 EMALS와 AAG 방식을 채택한 Type 003형 항모에 이르려서야 탑재가 될 것으로 항모 이착륙 방식에 따라 J-31기를 각기 다르게 제작해야 한다.
 
특히 군사전문가들은 중국 해군 Type 003 또는 004형 항모가 2020년대 말이라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통상 항모 건조 시작부터 함재기 조종사 훈련이 시작되는 바, 2020년 말 부터 J-31 함재기형 개발이 완료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아직 개발단계에 있는 J-31기가 스키점프식, CATOBAR, EMALS 및 AAG 방식에 따라 각기 다른 유형의 J-31을 시간에 맞추어 개발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또한 4만톤 규모의 Type 075형 강습상륙함(LHA)도 상륙헬기에 추가해 J-31기를 탑재할 것으로 전망되는바, Type 075형 강습상륙함 비행갑판 크기를 고려하여 중국 해군은 F-35B 형태로 개선한 J-31 함재기를 필요로 할 것으로 전망된다.
 
더욱이 아직도 제4세대 엔진 RD-93과 중국 독자형 WS-13 엔진가 탑재되고 있으나, 출력이 약해 문제인데 언제 함재기용 엔진을 개발할 수 있을는지도 의문이다. 혹시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HUD, EOTS, 분배개구적외선(DAS) 등의 조종사를 보조하는 첨단 장비에 대한 조종사의 숙련도가 과연 어느 정도일까 하는 의문이 간다.
 
결국 이는 J-31이 향후에 성공적으로 완성되더라도, 중국 해군은 여전히 J-15기를 운용해야 한다는 논리로 귀결된다. 이러면 중국 해군 항모는 미 해군 항모와 상대가 되지 않는다. 즉 미국과 중국 간 항모 성능 차이도 엄청난데, 함재기 마저 중국 해군의 J-15 제4세대 전투기와 미 제5세대 스텔스기간 현격한 차이가 나면 중국 해군 항모 전투단은 죽어도 미 해군 항모기동타격단을 이길 수 없다는 전제가 되어 버린다.
 
이에 안보전문가들은 중국 해군의 항모 확보 목표가 미 해군이 아닌, 남중국해와 대만 등의 근해에서의 제공권(air superiority) 및 제해권(sea control) 장악을 위한 목적에 있다고 전망하면서, 과도하게 중국 해군의 항모전투단 확보를 미 해군 항모타격단(CSG)와 1:1 개념으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논리를 전개한다.
 
그러나 정착 중국 해군은 자신감을 제시한다. 우선 항모에 탑재된 J-31이 상륙강습 작전 또는 항모타격단 임무를 수행함에 있어 궁극적으로 CATOBAR, EMALS 및 AAG 방식에 적합한 F-35C형을 모방한 J-31로 귀착되어 개발될 것으로 전망한다. 즉 J-31 개발완료 시점과 Type 003 또는 004형 항모와 부합된 시기에 상호 연계성을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개발과 교육훈련, 작전배치 및 작전투입 순으로 맞추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의욕만 앞세운 주장이다. 기술적 문제는 고사하고 운용상 어떻게 Type 003 또는 004형 항모와 J-31 개발 완성 및 함재기로의 개선을 연계시키는가로 귀결되는 문제로 다시 연결된다.

현재 중국 내 군사전문가들은 J-31이 미 공군 F-35과 러시아 수호이 PAK FA 제5세대 스텔스기에 맞대응할 수 있는 우수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고 자평하고 있다.

만일 Type 003 또는 004형 항모가 CATOBAR, EMALS 및 AAG 방식 채택에 실패하는 경우 중국 해군은 J-31을 스키점프식으로 개조해야 하며 이는 J-15와 별다른 차이점이 없으며 오히려 조종사 양성에만 많은 시간과 예산을 투입해야 하는 문제가 남게 된다.
 
J-31을 미 해병대 F-35B 유형으로 개선하기 위해서는 리프트 팬과 내정형 저장고를 축소해야 하는데 이는 기술적으로 러시아 도움 없이는 불가능하다. 최근 미 해병대와 영국 해군이 겨우 F-35B를 워 십 상륙 강습함과 퀀 엘리자베스 항모에 탑재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출처:셔터스톡]

약 30년간 AV-8B 또는 GR Harrier를 운용해 본 미 해병대와 영국 해군이 이러할 진데 전혀 경험이 없는 중국 해군이 이를 무리 없이 해결할 수 있을지는 대다수 군사전문가가 부정적 의견을 제시한다. 만일 중국 해군 항모가 첨단 이착륙방식 채택에 성공해도 J-31을 F-35C형으로 개선하는 데 문제가 간단하지 않다.
 
궁극적으로 중국이 미완성 J-31을 함재기로 탑재하려는 의도는 미래지향적이나, 갈수록 기술적 운용상 문제만 남게 될 것으로 보여진다. 일부 군사전문가는 중국 해군이 항모 유형과 관계없이 J-15와 J-31을 동시에 운용할 것이라는 궁색한 전망을 하나, 이는 분명히 낭비이다. 대체기가 결정되면 신속히 전력화를 이루는 것이 첨단 전력의 작전 완전성을 이룰 수 있다. 실제 지금 미 해군/해병대와 영국 해군이 ‘그렇게’ 하고 있다.

글=윤석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
정리=차이나랩

윤석준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이자, 예비역 해군대령이다. 2011년 12월31일 제대 이전까지 수상함 전투장교로 30년 이상 한국해군에 복무했으며, 252 편대장, 해본 정책분석과장, 원산함장, 해군본부 정책처장, 해본 교리발전처장 및 해군대학 해양전략연구부장 등을 역임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87779
최근 대문글
- 여인철
- 아이엠피터
- 김명환
- 권종상
- 아이엠피터
IP : 237.432.71.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9) 편집국 82492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258047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1) 신상철 307564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2) 신상철 268613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6) 신상철 91956
40
75
07-13 13:35
110665
강경화가 말한거 구라로 들통남 문세먼지 3
0
0
03-25 05:09
110664
♥️칠성시장 새로운 생쑈 ♥️ 쑈가 먼저다 9
5
0
03-25 00:28
110663
😂 BBC 女기자 달창 女 테러🤣 대박 15
5
0
03-24 23:59
110662
"장자연 리스트 명확히 진상규명하라"… 진상조사 10
0
5
03-24 22:48
110661
충청권 정의당 지지율, 2위 올라 지지율 19
5
5
03-24 19:09
110660
63세면 은퇴생활을 준비해야지 정상이야 후회하지마 14
0
0
03-24 17:14
110659
서산시 양대동소각장 매일 200톤 소각, 1급... 시골목사 26
0
5
03-24 15:33
110658
대답할 수 있는 건 나 뿐이니까 4seasons 11
0
0
03-24 09:39
110656
문재인 칠성시장 기관단총 경호, 국민들을 죽이겠다 ... 선전포고 66
5
0
03-24 07:45
110655
대박영상:🔻“OOO이 이 개새끼 살인마!”€... (1) 남녀 특공대 136
5
5
03-24 06:12
110654
한눈에 보는 우덜식 인사 절라인사 19
5
0
03-24 04:58
110652
유시민 친누나 마인드 좌좀본색 26
5
0
03-24 02:25
110651
문재앙... 대구 환영의 진실 쑈통령 49
10
0
03-24 00:22
110650
'한치 앞 못본' 유시민의 '가벼운 입' 부메랑, 과거 '... 마약가족 38
10
0
03-24 00:17
110649
목소리 큰 것이 장땡이냐-그럼 배우로 바꿔, 거 모래... 그넘목소리 21
0
0
03-23 17:40
110648
[잔발춤] 지루박 전문 콜라텍 대박정보 펌글 50
0
0
03-23 15:12
110642
토착왜구 명단 발견 (1) 토착왜구발견 83
20
0
03-23 11:37
110641
국제언론인협회(IPI), "민주당은 선동발언 자제하라" 선동정부 22
5
0
03-23 10:35
110640
민족문제연구소에 ‘회원 주권’을 바로 세웁시다 여인철 76
0
5
03-23 10:18
110639
아래 창원 성산구 보궐선거 정의당? 개풀뜯어먹는 소... YK 32
10
0
03-23 09:56
110638
문재앙. 북한에게도 구라치다 걸렸노 (1) 구라왕 40
10
0
03-23 09:26
110637
🔴법무차관 특수강간+개와 성행위🔴 (1) 난교파티# 189
20
20
03-23 07:32
110636
검찰, 文이 임명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최초로' ... 구속영장발부 32
0
0
03-23 04:03
110635
김학의 한밤중 타이로 출국하려다가 '긴급출국금지' (1) 긴급체포 57
5
10
03-23 01:46
110634
친일파 유시민 (2) 토착왜구 51
20
0
03-22 22:48
110633
천안함 사건 남북공동조사가 필요 (4) 문제해결 140
10
5
03-22 19:53
110632
천안함 어뢰조사위원 “내가 감정하면 어뢰 북한제 단... 재조사 56
0
5
03-22 19:39
110631
네가 죽든 내가 뒤지든 결판을 내겠다 23
0
0
03-22 18:22
110630
창원선거 여론조사🎴정의당 60% 압승 (2) ☦ㅎㅎ.... 180
20
30
03-22 14:35
110629
🚫정두언폭로 +병풍뒤 💓섹스검사 (3) 황교안 끝장 197
20
25
03-22 12:56
110628
💩권종상이 반일선동에 적극적인 이유💩... (1) 대머리 권 44
0
0
03-22 12:20
110627
KAIST교수가 유시민 누나에게 "경찰시험 보세요" 골때리네 24
5
0
03-22 12:15
110626
오늘 서해수호 기념식에 문재인 불참 (2) 역시 30
5
0
03-22 12:05
110625
친일파 청산 ‘한국 vs 프랑스’ 어떻게 달랐나? (1) 아이엠피터 129
10
10
03-22 11:50
110624
‘분단체제’, 정상적 정권교체가 가능한가? 프레시안 75
0
5
03-22 11:02
110623
北, 통일·외교부에 "업무계획서 쓰레기통에 쳐넣으라... (1) 빨갱이 30
0
0
03-22 10:14
110622
오세훈이 들려주는 황교안의 엘시티 사건 오세운 33
0
0
03-22 10:12
110621
빤스 목사의 축복을 받고 있는 하나님의 종 황교안 빤스목사와 ... 25
0
0
03-22 10:09
110620
Trump Imposes North Korea Sanctions Amid Stalled T... Trump 12
0
0
03-22 10:05
110619
역사의 천칭에 진실의 추를 더 올려야 한다 (2) 권종상 148
10
15
03-22 09:54
110618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3) 이철규 28
0
0
03-22 09:50
110616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2) 이철규 30
0
0
03-22 09:07
110615
최고존엄👩나경원 궁지에 집단퇴장 (2) ☦ㅎㅎ.... 141
15
15
03-22 07:36
110614
馬來西亞首相前誤用印尼語打招呼 문재앙 17
0
0
03-22 04:34
110613
자유한국당아 자유한국당아 예언서 27
5
0
03-22 03:06
110612
'격전지' 창원 성산 범진보 후보 단일화, 어디까지 왔... 단일화 15
0
0
03-21 23:29
110611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47.9%, 중도층 결집에 반등... 중도결집 16
0
0
03-21 23:18
110609
"지만원 5·18 왜곡, MB정부가 지원..기밀자료 받아 ... 조사하라 11
0
0
03-21 22:42
110608
김학의랑 황교안이랑 역을려했는데 알고보니 검찰총장... 웃기네 56
15
0
03-21 15:45
110607
김학의 사건...좌파들이 숨겨온 진 실...마치 박근혜 ... 김학의 46
15
0
03-21 15:37
110606
윤중천 김학의 사건의 전말 (1) 이철규 76
0
0
03-21 15:30
110605
유시민 전보건복지부 장관 조카는 마약밀수범 유시민 33
5
0
03-21 15:23
110604
이곳이 제일 안 아픈 곳이거든 26
0
0
03-21 15:05
110603
그 정도면 아주 좋아 목을내밀어 17
0
0
03-21 14:55
110602
[단독]유시춘 EBS이사장 아들, 마약밀수로 징역 3년 ... (1) 중앙일보 46
10
0
03-21 12:31
110601
유시민 반기문 조카 강력 비판 유시민 46
5
0
03-21 12:28
110600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 밀수 혐의 징역형 뒤늦... 일요신문 25
0
0
03-21 12:25
110599
언론이 숨기는 유시민 조카마약사건 알리는 여고생유... 언론통제 44
10
0
03-21 12:19
110598
전광훈 목사 “황교안 청와대 들어가도 기독교계 지도... (1) 아이엠피터 179
10
5
03-21 11:22
110597
주사파 민주팔이 새끼들의 언론탄압 주사파 18
5
0
03-21 10:21
110596
임준열(헌영) 소장님께 여쭙니다. (1) 여인철 102
0
0
03-21 10:02
110595
바둑이.....민주구라당의 책장사....꼴통 시키들...죄... YK 25
5
0
03-21 07:56
110594
토착왜구 족장사진 왜구박멸 61
10
0
03-21 06:51
110593
화보💔오정현 하버드멜 명함, 하버드 쟈켓입고 (1) 놀렐루야~~~~ 142
15
15
03-21 06:01
110592
“개는 두려워할수록 크게 짖어” 논평 30
0
5
03-20 22:35
110548
김학의·장자연 사건’ 특검 도입 여부, 찬성 71.7% 특검찬성 22
5
5
03-20 16:56
110464
문재인 말레이시아에서 4차례나 말실수 외교 망신 97
10
0
03-20 13:57
110463
"美 대북 군사옵션 가능성, 더이상 무시 못한다" (1) 개돼지일보 52
5
0
03-20 13:47
110462
대통령 딸 경호비용 9억 문다혜 47
5
0
03-20 13:45
110461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는 선결핵심과제” 사람일보 73
5
5
03-20 13:42
110460
나라를 살립시다, 통일합시다. 00 20
0
5
03-20 13:25
110459
즐거운 문재인 성욕이먼저다 39
10
0
03-20 12:53
110458
文대통령, 말레이 정상회담서 인니어로 인사...외교 ... 외교 망신 27
5
0
03-20 12:49
110457
블룸버그 “ 문재인 김정은 수석 대변인 보도 기자 지... 블룸버그 19
5
0
03-20 12:44
110456
손혜원 부친 유공자 선정 의혹 검찰 압수수색 손혜원 29
5
0
03-20 12:41
110455
MB 박근혜🔴황제수감생활🔴JTBC에 들통... (1) 밀착취재 176
23
25
03-20 12:03
110454
문재인이 잘하는 거 😪 27
10
0
03-20 11:49
110453
정말 정신건강에 문제있는거 아니냐? 치매왕 25
10
0
03-20 10:51
110452
김학의 성접대 사건이 아니라 ‘윤중천 게이트’ 누가... (1) 아이엠피터 336
10
10
03-20 10:17
110319
내가 우파좌파를 왜 가려 - 난 통큰 사람야 멍청한넘 18
0
0
03-19 18:00
110318
배째라고 하면 배째주지 뭐-내칼은 안아퍼 백정 23
0
0
03-19 16:35
110309
소나시스템에 대하여 - 4 (3) 신상철 282
10
5
03-19 10:37
110308
[이정랑의 고금소통] 합종항강(合縱抗强) 이정랑 220
0
0
03-19 09:57
110307
나경원 발언 검증하니 전두환과 ‘판박이 주장’ 아이엠피터 177
15
10
03-19 09:40
110306
미 제국주의 한반도 점령군 미군은 철수하라.....깡패... YK 24
0
0
03-19 07:30
110305
영상🚫이재철목사 불륜장로에 대놓고 공개설교 (1) 💖 160
25
25
03-19 05:38
110304
☎장자연 조선일보 방씨일가 사면초가 (1) 공포 분위기 189
30
30
03-19 02:03
110180
정의당 "여야4당 선거법 개정안 합의…한국당, 이율배... 개혁입법 23
0
0
03-18 17:16
110179
난 선거법만 개혁하면 되 - 죽을힘을 다해서 막아봐 18
0
0
03-18 16:31
110161
[칼럼] 성접대(폭행) 김학의 버닝썬 ‘소돔과 고모라... 이기명 720
5
10
03-18 14:34
110160
‘서울외신기자클럽’ 성명서, 박근혜 때와 비교해보... 아이엠피터 174
5
10
03-18 13:56
110159
[펌글] 인권폰+인권통장을 개설하라 민주주의 33
0
0
03-18 12:21
110158
이곳은 호르몬과 상관이 없어 - 그렇다고 왼쪽오른쪽 ... (1) 열심히해 32
0
0
03-18 11:41
110157
박원순 서울시, 미세먼지 충격실태 가로수 37
0
0
03-18 11:21
110156
이곳을 잘 훈련시켜야되 - 목숨을 걸어 (1) 침묵의 피질 38
0
0
03-18 11:19
110155
소나시스템에 대하여 - 3 (3) 신상철 203
0
5
03-18 11:10
110154
국가개념이 성립된게 500년전이야-넌 500년을 따라잡... 옛날얘기야 28
0
0
03-18 10:41
110153
유대인의 문화에 문제가 있으니 노예가 될수밖에 뭐새로운거냐 29
0
0
03-18 10:18
110152
사마리아인은 네가 지배하면 기꺼이 복종할거야 희한한논리 19
0
0
03-18 10:17
110151
💘오정현 사면초가=군복무+학점따기 동시달성 (1) ☦ㅎㅎ.... 157
30
30
03-18 10:16
110150
국립학교 교수라면 사회적 자산을 늘리는데 관심을 가... 18
0
0
03-18 09:27
110148
🔻서프상주 토착왜구 법이로다🔻 (1) 권고문 180
30
30
03-18 01:06
110061
[신공항] 충격뉴스 !! (3) 경남뉴스 57
0
0
03-17 19:59
110058
구직단념자 58만명·50대 실업자 20만명 돌파…통계작... (1) 재앙 39
5
0
03-17 13:10
110050
💖이 만평에 웃다 죽기직전~~💖 (3) ☦ㅎㅎ.... 211
35
35
03-17 02:18
110011
전라도 출신이라서가 아니라 친노문 배신자들에게 부... (1) YK 29
10
0
03-16 13:41
110008
승리, 정준영, 김학의, 그리고 나경원 (4) 권종상 257
10
10
03-16 09:02
110007
세계 집회와 시위 역사에 새 장을 열다. (1) 꺾은 붓 71
10
15
03-16 08:21
110006
맞짱영상🔻보수단체 vs 초등학생들🔻 (1) ☦ㅎㅎ.... 168
30
30
03-16 06:11
110005
🔴토착왜구 👩나경원 사면초가🔴... (2) 애국총연합 198
35
35
03-16 01:52
12345678910 ..100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