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이념논쟁의 표대는 좌익이냐, 우익이냐가 아니라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견지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이다
  번호 214323  글쓴이 우리겨레연구소(준)  조회 1381  누리 5 (5,0, 0:1:0)  등록일 2023-9-4 09:21 대문 0
링크1 https://cafe.naver.com/uri1993 

이념논쟁의 표대는 좌익이냐, 우익이냐가 아니라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견지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이다
(WWW.SURPRISE.OR.KR / 정호일 / 2023-09-04)


이념논쟁의 표대는 좌익이냐, 우익이냐가 아니라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견지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이다

좌익과 우익으로 갈라치기 하며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자들은 민이 주인의 권리를 실현하려는 사회의 발전을 부정하는 반동세력일 뿐만이 아니라,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철저히 견지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물론이고, 나라의 주인인 민을 짓밟고 군림하려는 독재자가 되면서 나라와 민족의 이익을 팔아먹는 매국노의 짓거리를 정당화하려는 자임을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

윤석열 정권은 한반도에 전쟁을 불러올 수 있는 한미일 군사동맹을 사실상 형성시키면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행위를 묵인, 방조하는 등의 매국적 행위를 벌여놓고서는 급기야 이념대결까지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좌·우익 대결이라는 매카시즘을 불러일으키면 자신들의 매국적 행위가 은폐되리라 판단한 모양입니다. 하지만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킨 것 자체가 독재자가 되려고 함과 동시에 그 스스로 매국노라는 것을 드러내는 모습일 뿐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이념대결은 엄청난 폐해를 가져왔습니다. 그 때문에 많은 사람이 이념대결로부터 자유롭지 못하고 일정 부분 피해의식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단적으로 자기 생각조차 소신 있게 표출하기가 어렵습니다. 자기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하기 어렵다면 사회의 발전을 기대하기가 어려울 것입니다. 그만큼 이념대결은 한국 사회의 발전을 가로막는 질곡이 되고 있습니다.

이런 현실을 고치지 않는다면 한국 사회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물론 이념논쟁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닙니다. 잘못된 방향으로 이념논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래서 한국 사회를 개혁하고 발전시키자면 좌익이냐 우익이냐 식의 잘못된 이념대결에 종지부를 찍어야 합니다. 그러자면 이념논쟁이 무엇으로 되어야 하는지부터 올바로 정립해야 합니다.

이념논쟁이 무엇으로 되어야 하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나라의 주인이 누구인가를 놓고 파악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사회와 역사는 그 주인이 자기 권리를 실현해 가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나라의 주인을 떠나서 이념논쟁을 말할 수 없습니다.

한국 사회에서 나라의 주인은 민입니다. 그래서 헌법에서도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념논쟁의 기준은 나라의 주인인 민의 이익을 중시하는 입장을 견지함과 함께 나라와 민족 단위에서 일치되는 지점인 애국의 기치를 견지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로 되어야 합니다. 한마디로 이념논쟁의 표대는 애민과 애국의 기치로 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념논쟁의 표대를 애민과 애국의 기치로 보지 않고 좌익과 우익의 대결로 보는 것은 무엇이 잘못되었겠습니까? 그것은 우선 나라의 주인인 민이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사회 개혁을 이루고자 하는데, 그것을 부정한다는 것에 있습니다.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이 사회의 개혁과 발전을 부정한다는 것은 그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시점이 대한민국의 건국 과정으로 된다는 것에서 드러납니다. 물론 대한민국의 건국 과정을 보면 좌익과 우익의 대립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고, 또 여러 불미스러운 점도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그 당시의 판단이 모두 잘 되었다거나 잘못되었다는 식으로 판단할 수 없습니다. 역사는 끊임이 재평가되면서 발전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이승만의 독재정치에 반대하여 4월혁명이 발생했고, 또 그 이후 군사독재에 항거한 광주민주항쟁을 비롯해 자주, 민주, 통일을 이룩하려는 6월항쟁이 일어났던 것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나라의 주인인 민이 자신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끊임없이 사회를 개혁해 왔던 과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모든 과정을 부정하고 대한민국 건국 과정에서 벌어졌던 좌익과 우익의 대결만을 절대시한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지금까지의 사회 개혁과 발전 과정을 송두리째 부정하고 역사를 퇴행시키는 행위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사회의 발전 과정을 부정하고 퇴행시키고자 하는 자들은 그들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좌익과 우익의 대결 속에서 대한민국이 건국되었다고 하면서 이 대립 관계의 문제를 대한민국 건국의 정통성 자체를 인정하느냐, 인정하지 않느냐의 문제로 교묘히 치환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치환되어 질문을 받게 된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현실적으로 대한민국 땅에서 살고 있는 조건에서 그 대답은 보나 마나 뻔할 것입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건국을 인정하느냐의 문제와 대한민국을 끊임없이 개혁시켜 발전시켜 나가느냐는 다른 차원의 문제입니다. 그런데도 똑같은 문제인 것처럼 강박하면서 지난날의 잘못된 문제를 개혁하여 사회를 발전시켜 나가려는 세력을 탄압한다는 것입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이승만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으로 동일시하고 공격하는 모습에서 드러납니다. 그러면 이승만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언제까지나 영원무궁하게 대표해야 한다는 것이고, 그래서 절대 비판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까? 그럴 수는 없습니다. 대한민국의 주인은 이승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민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여기서 좌익과 우익의 대립으로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자들의 반동성과 역사 발전의 퇴행성이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한마디로 좌익과 우익으로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자들은 겉으로는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지키는 것처럼 위장하지만, 실질적으로는 한국 사회에서 불합리하고 잘못된 부분을 고쳐 대한민국을 더욱 살기 좋은 나라로 개혁시켜 나가는 것을 한사코 가로막는 반동세력이자 퇴행세력에 불과하다는 것입니다.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자들은 사회의 발전과 전진을 가로막는 반동세력일 뿐만이 아니라 편협한 이념의 노예자들일 뿐입니다.

사상과 이념은 인간의 삶에 이롭게 하는 데 필요한 것이지 사상과 이념 자체에 맞춰가기 위해 사람이 살아가는 것이 아닙니다. 사상과 이념 자체에 맞춰 살아가는 것으로 이해하는 것이야말로 얼마나 그 사람의 이념과 사상이 편협한지를 드러낼 뿐만이 아니라 나아가 사상과 이념의 노예로 전락되었는지를 보여줍니다.

옷을 사람에 맞추어 재단해야지 옷에 맞추기 위해 사람의 손발을 자른다면 얼마나 잘못된 사고방식이겠습니까? 그 때문에 사상과 이념은 나라의 주인인 민에 맞춰져야 합니다. 직설적으로 말해 사상과 이념이 있다고 한다면 민의 이익을 절대적으로 중시하는 애민의 사상과 이념이 있을 뿐이고, 나라와 민족 단위에서 일치되는 지점인 애국의 기치가 있을 뿐입니다.

애민과 애국의 기치만 있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념 그 자체에서 표출되는 것이 아니라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라는 것에서 자연스럽게 도출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벗어나는 여러 이념과 사상은 하나같이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실현하기 위한 여러 방법론 중의 하나에 불과합니다. 그 때문에 사람의 풍모를 더 잘 표현하기 위해 여러 다양한 옷차림을 꾸미며 입는 것처럼 민의 권리를 더 잘 실현하기 위한 방향에서 옳다고 여겨지는 여러 방안과 방법을 얼마든지 차용할 수 있습니다. 또 그래야 다방면적으로 사회를 개혁시켜 나갈 수 있습니다.

그런데 좌익과 우익이라는 이념대결로 그 길을 가로막아 버린다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바로 이것이 편협한 이념의 노예가 되어 민의 권리 실현을 가로막는 행위가 된다는 것입니다. 반복해서 말하지만,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입각에 민의 권리 실현에 도움이 된다면 얼마든지 여러 이념과 방법을 차용할 수 있는 것입니다. 반면에 좌익과 우익이든, 진보와 보수이든, 아니면 다른 무엇이 되든지 간에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의하지 않고, 그 이념 자체에 맞춰가기 위해 대결 정책을 절대화된다면 결국 민의 권리 실현을 가로막는 방해꾼에 다름 아니게 된다는 것입니다.

좌익과 우익으로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민의 권리를 실현에 이바지하는 여러 사상과 이념의 등장을 가로막는 행위가 될 뿐만이 아니라 궁극적으로 독재자의 등장과 매국노의 행위를 정당화하는 행위로 귀결됩니다.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절대화하는 것은 민의 권리를 실현하기 위한 여러 이념적 방안과 방법들을 받아들일 수 없게 함으로써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벗어나게 하는 것이기도 하지만, 그것은 또한 궁극적으로 자기 생각과 이념에 벗어난 사람을 다 적으로 만들어 탄압하려 한다는 점에서 독재자의 모습을 드러내는 것임과 동시에, 애민과 애국 자체를 부정하는 매국노의 길을 가겠다는 행위에 다름 아니게 됩니다.

독재자가 되겠다고 하는 것은 윤석열 정권이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면서 자기 생각과 다르면 사회에 괴담을 유포하는 사람이라고 매도하여 탄압하려고 하는 것에서 명확히 드러납니다.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어긋나지 않는다면 자기 생각을 자유롭게 표출하는 것이 민주 사회의 기본입니다. 그런데 단지 자기 생각과 다르다는 이유로 탄압한다면 이것이 독재자의 모습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독재정치를 정당화하기 위한 행위일 뿐만이 아니라 그 길은 필연코 매국노의 길로 굴러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는 이미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절대화하는 것 자체가 애민과 애국의 기치를 부정하는 것으로 귀결되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홍범도 장군의 흉상 철거 문제로 드러나듯 공산당원이었다는 이유로 일제의 식민지 치하에서 독립을 이룩하고자 하는 행위 자체를 깎아내리면서 부정하려고 하는 모습에서 드러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절대화하는 것은 좌익 세력에서의 애국 행위를 부정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애민과 애국의 기치로 본다면 우익과 좌익이든 상관없이 민의 권리 실현과 애국의 기치에 도움이 된다면 여러 방안과 방법을 차용할 수 있듯이, 반대로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벗어난다면 그것은 차용되어서는 안 될 뿐만이 아니라 철저히 배격되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우익과 좌익의 이념대결을 절대화하는 조건에서 우익 쪽에서 행한 행위는 무조건 옳은 것으로 되어 매국 행위도 용인되는 것으로 귀결되기에 이릅니다. 이것은 일제 식민 시기에 백선엽이 간도특설대에서 활동하며 매국적 행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행적을 삭제하면서 인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이라든가, 한미일 군사동맹을 맺어가며 한반도에 전쟁 위기를 불러오면서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범죄적 행위에 대해 묵인 방조하는 모습에서 여실히 드러납니다.

한마디로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절대시하는 행위의 귀결은 나라의 주인인 민을 짓밟고 군림하려는 독재자가 되려는 행위임과 동시에 이제 드러내놓고 매국노의 길을 가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라는 것입니다.

좌익과 우익의 이념대결을 불러일으키는 것이 독재자가 되고, 매국노의 짓거리를 행하겠다는 것을 분명하게 드러내는 것이니만큼 이를 수수방관할 수 없습니다. 이런 잘못된 이념대결을 종식하지 못하고 이념논쟁을 올바로 풀어가지 못한다면 독재자와 매국 행위를 응징할 길이 없기 때문입니다. 즉 좌익과 우익이냐는 이념대결의 틀거리(패러다임)가 형성되는 것을 용인해서는 절대 한국 사회를 개혁시켜 나갈 수 없고, 독재자의 등장과 매국적 행위를 막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바로 여기서 민의 이익을 고수하고 민족적인 정기를 세울 수 있는 새로운 틀거리(패러다임)를 세워내야 합니다. 그것이 애민과 애국의 기치입니다.

애민과 애국의 기치로 올바른 이념논쟁을 불러일으킨다면 좌익과 우익이라는 이념대결의 조장이 어떤 해악을 주는지를 직시함과 동시에 독재자와 매국노의 짓거리가 왜 잘못되었는지 분명하게 파악하면서 그들을 응징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될 것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애민과 애국의 기치에 의거하여 개인과 집단, 나라와 민족 단위의 모든 부분에서 주인의 권리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한국 사회를 실질적으로 개혁해나갈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될 것입니다.

2023. 9. 4

우리겨레연구소(준) 소장 정호일

https://cafe.naver.com/uri1993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214323
최근 대문글
- 임두만
- 신상철
- 정호일
- 임두만
- 김종익
출처: https://cafe.naver.com/uri1993
121.162.227.227
[1/1]     IP 223.39.219.121    작성일 2023년9월5일 22시13분      
양키샤끼들을몰아내야진정한독립국가가된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214724
자승스님에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문체부장... (1) 광윤똥돼지 37
0
0
12-02 18:43
214723
한줄로 꿰면 쉽고 간결하게 써진다 아독적랑 36
0
0
12-02 16:03
214722
키신저 하고 박정희는 거의 동급으로 (2) 다윗왕 66
0
0
12-02 06:33
214721
인류의 희망과 미래 (1) 나침판 88
15
0
12-02 02:19
214720
강건(북한)처럼 러시아 소장이 지뢰밟고 죽었네 (5) 강먹척결 106
0
5
12-01 15:28
214719
북한에선 한국땅으로 포탄 한발도 못쏜다 (5) 다윗왕 137
0
5
12-01 11:57
214718
강먹척결 다윗왕 필독 (5) 아독적랑 132
0
0
12-01 11:41
214717
"찍어 놓음"로 쓰려다 지움. "상자"는 cia 소행. (6) 강먹척결 169
0
0
12-01 10:38
214716
29 vs 119 이게 나라냐? 영업사원1호!! (2) 넌! 해고야!!... 91
5
5
12-01 07:00
214715
얼마전에 윤석열이가 파리에 가서 박람회 (1) 다윗왕 79
0
0
12-01 05:24
214714
자승스님 소신공양.. 선택에 의한 분신'으로 판단 ㅎ... (1) 광윤똥돼지 125
0
0
11-30 20:53
214712
미 우주군, 북 정찰위성 작동 막을 방법 다양-스타워... 광윤똥돼지 132
0
0
11-30 11:10
214711
이상하게도 성경에 나오는 적그리스도와 (12) 다윗왕 178
0
5
11-30 00:35
214710
한러, 10년 만에 북방항로 재취항 리용호 외무... 91
0
0
11-29 19:41
214709
조선의 샛별 여장군 (16) 웅대한 구상 318
5
15
11-29 15:19
214708
중국 수수께끼 폐렴 유행은 미세먼지가 원인 (3) 강먹척결 64
0
5
11-29 13:03
214707
정부 전산망 마비는 장비 불량 때문..해킹 징후는 없... (3) 광휸똥돼지 86
0
0
11-29 10:57
214706
유치실패! 국고낭비! 국짐폭망! 총선폭망! 탄핵임박! (5) 외교백치 181
0
0
11-29 03:15
214705
참답게 개혁을 수행할 정치 지도자의 자격 요건에 대... (1) 우리겨레연구... 272
0
0
11-28 09:59
214704
12명의 봉사원들은 살아 있능 겨, 죽은 겨? (4) 웅대한 구상 183
0
0
11-27 19:11
214703
데릭 쇼빈의 무죄 증거가 나온 중에 칼에 피습 (3) 강먹척결 117
0
0
11-27 15:18
214701
영생의 길 나침판 140
15
0
11-27 02:32
214700
북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나타(NATA) 로고 (1) 강먹척결 241
5
0
11-26 14:53
214699
개소리에는 핵주먹이 답이다 (9) 이인숙 610
66
5
11-25 21:55
214698
노비 이름에 숨겨진 조선왕조의 비밀 (8) column 268
0
0
11-25 20:47
214695
[펌] "국정원 직원 약 50%가 좌파적 성향, 3%만이... (3) 258
0
0
11-24 15:38
214693
'종속이론'은 조국 딸래미(좌파)와 닮은 점이 많다. (2) 강먹척결 84
0
0
11-24 08:11
214692
[윤석열] - 이태원 참사 1인당 13억씩 보상하시요 (1) 쓴소리 111
0
5
11-23 21:12
214691
[전세사기-마약범죄] 윤석열 한동훈을 처벌하라 쓴소리 114
0
0
11-23 19:27
214690
[펌] 15분 도시는 가두리 사육장 퍼온글 204
15
0
11-23 17:52
214689
부역자놈들 괴뢰국의 종말이 성큼 다가온걸 느낀 모양 (2) 아독적랑 359
25
5
11-23 15:58
214688
사회진보연대는 제국주의와 파시즘의 어용나팔수 제국주의와파... 2215
0
0
11-23 14:39
214687
윤석열 --> 3가지 똥고집 정책 때문에 추락하나 ? (1) (펌) 169
5
0
11-22 19:37
214686
[이준석 대통령 ] - 5가지 정책 적극 홍보 하시요 (1) 제안서 104
0
0
11-22 18:12
214685
조선은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으로 미국을 군사 압박... (1) 광윤똥돼지 348
5
5
11-22 17:16
214683
사회변혁운동에서 <생산력>보다 <변혁역량&g... 나침판 102
5
0
11-22 01:48
214682
적폐가 된 연은분리법, 일본과 동인도회사를 키우다 (1) 강먹척결 106
0
0
11-21 13:54
214681
남한의 gdp대비 r&d 투자는 세계 1~2위 수준 (4) 강먹척결 127
0
5
11-21 13:04
214680
친일파놈들 한국이 일본을 넘어서지 못 하게 아작낸다 (2) 광윤똥돼지 181
0
0
11-21 12:25
214679
[민족위 정론] 미국의 몰락을 보여준 미중 정상회담(... (1) !!! 187
0
0
11-21 11:40
214678
조선 후기 vs 625피난민 (사진) (2) 강먹척결 158
0
0
11-21 11:24
214677
[개벽예감 563] 미 제국의 동아시아 변란과 조선인민... (8) !!! 217
5
0
11-21 11:16
214675
[이준석 대통령] - 윤석열 한동훈과 상종하지 마시요 (1) 제안서 118
0
0
11-20 21:37
214674
9.19 군사합의는 노쓰 코리아를 상대로 벌인 범 다이... 아독적랑 171
5
0
11-20 17:45
214673
시대적 요청에 맞게 개혁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윤석... (5) 우리겨레연구... 576
5
0
11-20 11:14
214672
開板 5분전? 질서정연한데 (명예 미국인들) (2) 강먹척결 136
5
0
11-20 10:29
214671
개판5분전 댓글분께: 님도 보고 뽕도 따고 유래~ (3) 진실추구 146
15
0
11-20 07:55
214670
대한민국 개판 5분전(무지 재밋슴) (10) 대박이요!! 371
30
0
11-20 04:06
214669
“21대 국회는 윤석열 탄핵안을 즉각 발의하라!(펌) (2) !!! 94
0
0
11-19 19:56
214668
가짜유태인 시오니스트들은 인류를 멸망시킬 악마다 (3) 이인숙 354
45
0
11-19 12:00
214667
우라늄 광석엔 순도란 말은 안 써, 왜냐면 (5) 강먹척결 207
0
0
11-17 16:51
214665
범 다이쥬 떨거지들의 발버둥 (5) 아독적랑 240
10
0
11-17 11:03
214664
대한미국이 찰나에 사라져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 (6) !!! 333
20
0
11-17 05:13
214663
중국 로펌 사상 최초 북한 진출--내년 개설 (1) 리용호 외무... 120
0
0
11-16 19:29
214662
음모론(하마스가 환자로)으로 이간질하는 이스라엘 (2) 강먹척결 102
5
0
11-16 18:03
214660
조국통일을 지향하는 종교관 (2) 나침판 218
25
0
11-15 02:16
214659
우크라-러시아 전쟁중 한국언론은 러시아 패전을 보도 (7) 광윤똥돼지 273
20
5
11-14 20:14
214658
북한, 금융위기 의심 속에 전세계 대사관 폐쇄 (2) 리용호 외무... 159
0
0
11-14 15:34
214656
하마스 매복에 걸려 제대로 당한 이스라엘 (사진) (3) 강먹척결 345
10
0
11-14 07:47
214655
조선의 전국에 있는 군수공장이 풀 가동되고 있는듯한 (4) 광윤똥돼지 301
0
0
11-13 15:58
214654
이스라엘에 민간인이 저항적인 건 가자보다 서안 (1) 강먹척결 144
5
0
11-13 15:18
214653
해충 때문에 망한 양산 마을 vs 전주 한옥마을 (1) 강먹척결 136
0
0
11-13 11:55
214652
빈대 호들갑, 코로나백신 사기수법과 유사 (24) 리용호 외무... 487
5
0
11-13 10:39
214651
조선의 미사일공업절 제정의 의미 (5) 웅대한 구상 174
0
5
11-13 10:37
214650
네타냐후의 가자 인공섬 몰이 계획 (1) 강먹척결 115
0
5
11-13 08:59
214649
사우디와 이란이 국내 위기 (1) 강먹척결 149
5
5
11-12 12:23
214648
러시아는 죠선에 군사무기와 전투기 생산을 의뢰했다? (2) 광윤똥돼지 230
0
0
11-11 22:00
214647
6.25 일어난 이유 (1) 조선은무슬림 193
0
0
11-11 16:14
214644
미, ‘국방부장 공석’ 중국에 국방장관 회담 요청…... (5) 강먹척결 146
0
10
11-11 12:43
214643
이스라엘 대령(여단장) 전사. 무슨 뜻? (4) 강먹척결 247
5
10
11-11 09:24
214642
불바다 폭격을 처맞아야 괴뢰국은 끝난다 (3) 아독적랑 359
15
0
11-11 09:20
214641
국짐당 용병 백곰 인요한 린튼~ (1) 흑곰 우즈 139
10
0
11-11 06:08
214640
한달새 5곳 철수…스페인 이어 네팔도 폐쇄 결정 (1) 리용호 외무... 143
0
0
11-10 19:48
214639
이스라엘 "음악 축제 민간인 우리가 죽였다" 인정 (2) 강먹척결 165
2
0
11-10 12:55
214638
홀로코스트 빌미로 독일 점령 중인 이스라엘 강먹척결 94
0
0
11-10 12:09
214636
조선족 하고 전쟁 할래 북한 하고 전쟁 할래 (2) 조선은무슬림 173
0
0
11-09 13:29
214635
구호품 약탈? 질서정연에 웃음 많고 차분한 가자인들 (4) 강먹척결 143
5
0
11-09 10:25
214634
나와 주체사상과의 대화 (14편) 나침판 116
0
0
11-09 00:52
214633
팔레 민간인 사망자는 200명도 안 돼. 등신들아 (3) 강먹척결 169
0
0
11-08 18:18
214632
전투 없이 무슬림 한테 빼앗긴 프랑스 (4) 조선은무슬림 201
0
0
11-08 18:14
214631
하마스까들 -> 전투 없이 나라 뺏긴 조선 (2) 강먹척결 130
0
0
11-08 17:54
214628
불쌍한 건 약소국 민중들 뿐 (1) 자신 169
10
0
11-08 11:22
214627
뒤지고 싶냐 ㅎㅎ 조선은무슬림 198
0
0
11-08 10:01
214626
안철수(61세) 이준석(38세) 난타전~ (1) 이준석판정승 171
5
0
11-08 05:59
214625
땅굴에 남북분단이 무슨 소용? (3) 강먹척결 176
0
0
11-07 19:16
214624
지들이 무슨 유대인 이라고 조선은무슬림 182
0
0
11-07 17:54
214621
인종차별? (14) 어처구니 406
0
0
11-07 12:11
214620
조삼모사로 민을 기만하고 우롱하는 자들은 결코 용서... (2) 우리겨레연구... 164
5
0
11-07 10:52
214619
시가지에 군단급은 미군한테도 어려운데 이스라엘이? (3) 강먹척결 172
0
0
11-07 10:25
214616
윤석열정부에서 저소득층이 빈대와 함께 사는 이유 (1) 광윤똥돼지 131
0
0
11-07 08:14
214615
추모예배: 삼일운동때 이불속에서 만세 부른 건 무효!... 셀프추모반대 197
5
0
11-07 07:50
214613
속보 ) 가자 지구 새로운 지도 (1) 병신아 256
0
0
11-06 22:09
214611
선빵은 이스라엘이 쳤다 (8월 7일 어린이 학살) (1) 강먹척결 149
0
0
11-06 21:42
214610
남한은 40년 전에 한 6월 항쟁. 이스라엘은 지금 (3) 강먹척결 163
0
0
11-06 21:15
214605
北 "국가핵무력 급상승해 세계 최강세 도달…김정은 ... (7) 리용호 외무... 365
0
0
11-06 11:22
214603
라면만 먹고 버틴다 하위 20% 가계는 월 35만원 적자 (3) 광윤똥돼지 219
0
0
11-05 22:40
214602
이스라엘 군인 260명 병원으로 후송됨 (3) 강먹척결 311
0
0
11-05 10:06
214600
이스라엘 세켈화 가치 39년 만에 최저 (3) 강먹척결 214
0
0
11-04 16:02
214599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대답 (2) 리용호 외무... 318
0
0
11-04 08:37
214598
한국에 빈대 공포라!! 빈대는 모세의 십재양에 (1) 다윗왕 200
0
0
11-04 00:14
214597
이스라엘 중령 + 저격수 사망 -> 후방 뚫림 (2) 강먹척결 252
0
0
11-03 23:58
214596
이스라엘이 전쟁의 확전으로 힘들잖아 (2) 다윗왕 284
0
0
11-03 11:13
214595
1 test 1 199
0
0
11-02 10:41
214593
[펌] 예수가 재림하면 퍼온글 228
0
0
11-02 10:01
214592
북한, 아프리카 이어…스페인 대사관 폐쇄 (1) 리용호 외무... 361
0
5
11-01 10:26
214591
경찰권 넘긴 서안뱅크는 스라엘 민병대가 서서히 압살 (2) 강먹척결 245
0
5
11-01 09:23
214590
조선은 중국과 러시아와 연대하여 잘못된 세계적 정치... 나침판 392
15
5
11-01 00:45
214589
리커창 사망, 韓외교부 애도표시, 총리명의 조전, 北 ... 리용호 외무... 196
0
5
10-31 13:46
214588
이스라엘 축제 여자 -> 옷이 바뀜 (살아 있음?) (4) 강먹척결 334
0
5
10-31 10:40
214586
北, 연쇄 철수…앙골라도 폐쇄 "대북제재 2321호" 리용호 외무... 260
0
5
10-30 11:36
12345678910 ..190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