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번호 203749  글쓴이 탁류 (withered)  조회 1275  누리 152 (152,0, 21:10:0)  등록일 2020-6-15 12:14 대문 11


(WWW.SURPRISE.OR.KR / 탁류 / 2020-06-15)


6월 9일 “적”이라는 한 단어가 내 머리속에 들어와 일주일간 깊게 패인 흔적을 남겼다. 그 단어가 가지는 힘 때문이다. “적”은 돌이킬 수 없는 결론이기 때문이다. “적”은 적이 아닐 수도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한 탐색의 결과이기 때문이다. “적”은 적임을 알고서도 돌아설 수 있는 기회를 더 이상 줄 수 없다는 인내의 끝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적”이란 단어는 내가 이곳에 태어나 북녘의 동포로부터 들은 가장 치명적인 단어였다. “적”은 낯설고 혹독한 단어였다. 그것은 우리가 가진 정체성의 본질이기 때문이다.

1. 6.9조치의 시작

“적”은 <동포에서 적으로>를 의미한다. 이것은 방향의 일대전환이다. 시간의 멈춤이다. 더 이상 형제도 아니고 적도 아닌 모호성을 유지한 채 조선의 인내심을 시험하며 시간을 끌 수 없게 되었다. 조선은 6월 9일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을 통해 우리를 둘러싸고 있던 모호성을 다 걷어내 버리고 “적”이라는 실체를 드러냈다. “적”이라는 단어는 6월 5일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에서 처음 등장했다.

“남조선에서 공개적으로 반공화국삐라를 날려 보낸 것이 5월 31일이지만 그전부터 남측의 더러운 오물들이 날아오는 것을 계속 수거하며 피로에 시달려오던 우리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적은 역시 적이라는 결론을 더욱 확고히 내리었다. 우리는 남쪽으로부터의 온갖 도발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남측과의 일체 접촉공간들을 완전 격페하고 없애버리기 위한 결정적 조치들을 오래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을 숨기지 않는다.”

그리고 뒤를 이어 6월 9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8일 대남사업 부서들의 사업 총화회의에서 대남 사업을 철저히 대적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여기에 이르면 우리는 고민해야 한다. 무엇이 조선으로 하여금 6.9조치에 대해 “오래전부터 생각”하게 만들었냐는 것이다. 통일전선부 대변인 담화와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내용에서 드러나는 점은 오래전부터 조선은 대적사업 전환 문제에 대해 고민해왔다는 것이다.

2. 6.9조치의 근본요인

청와대와 남쪽 정치권 그리고 언론은 약속이라도 한 듯이 조선의 6.9조치가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서 비롯되었다고 믿고 싶다. 그래서 “전단 살포시 현행범 체포”가 등장한다. 즉, 문제의 원인을 탈북자 단체의 일탈행위로 규정한 다음, 정부가 그것을 적절히 통제함으로써 문제의 근본원인을 비껴가려한다는 점이다. 대북 전단이란 조선의 내부 붕괴를 노리는 엄연한 도발행위다. 그것을 은근히 부채질해놓고 현행범으로 체포하겠다는 것은 매 맞을 놈이 매를 드는 격이 아닌가. 전단 살포 행위를 조장하고 방조한 남쪽 정부의 책임을 묻고 있는데 책임져야 할 자들이 매를 들고 있다. 설마 이런 기만행위를 조선이 모를 거라 생각하는 건가?

조선이 요구한 것은 남쪽 정부의 대북정책이 가진 퇴행적인 대미의존성(괴뢰성)의 탈피다. 삐라 살포 금지와 처벌이 아니라 민족공조를 위한 근본적인 자주성 회복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다. 대북 전단 살포를 엄단하면 또 다른 방식의 대북 도발 방식들이 나올 것 아닌가. 포털에 올라오는 수많은 대북관련 기사들에 행해지고 있는 조선에 대한 왜곡과 덧칠 작업은 대북 전단 날리기와 조금도 다르지 않다. 조선은 이것을 수정할 많은 기회를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남쪽 정부가 그들이 원하는 민족 공조에 자주적으로 나설 의사가 없음을 확인했다. 조선은 형제냐 외세냐 선택할 기회를 주었다. 그러나 정부는 미국(외세)에 기대어 조선(민족)을 내팽개쳤다. 그것이 6.9조치가 등장한 배경이다.

3. 대북정책의 증발

조선의 6.9조치에 대해 청와대가 한 일은 14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소집한 것이 전부다. 이제 한미동맹을 송두리째 버리지 않는 한 남쪽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이들은 외세와 민족 사이 어디에서도 자신의 정체성을 찾을 수 없을 것이다. 남쪽 정부가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은 일관되고 실효성있는 대북정책을 수립하는 것이다. 국민의 정부가 추진한 햇볕정책은 참여정부에 들어 대북적대시 정책으로 회귀하는 강한 동력을 주었다. 한 걸음 앞으로 가고 두 걸음 뒤로 물러났다.

이후로 대북정책에 대한 대미의존성은 심화되었다. 미국의 입장이 곧 남쪽 정부의 입장이었다. 6월 9일 조선의 대남사업이 대적사업으로 전환된 것은 형식적으로 존재하던 대북정책이 영구히 증발되는 것을 의미한다. 조선으로부터 자신들이 만든 대북정책이 완전히 부정된다는 것은 안에서 새는 바가지를 의미한다. 안에서 새는 바가지는 밖에서도 샌다. 조선을 잃어버리고 조선의 협력을 얻지 못하는 남쪽 정부는 외교적 동력을 잃게되어 있다. 이런 이유로 조선이라는 외교적 지렛대를 상실한 남쪽 정부는 손과 발을 모두 잃게 된다. 조선의 6.9조치는 정부의 “평화 프로세스”, “중재자”, “촉진자”, “운전자”같은 해괴한 낱말들을 종식시켜버렸다. 이것은 남쪽 정부를 외교적 허수아비로 만들어버린 것과 같다.

4. 정치 지도력의 상실

우리는 조선의 6.9조치를 통해 정부가 국가라는 형태를 유지하는데 요구되는 지도력을 상실하게 되는 과정을 본다. 조선은 6.9조치에 이르기 전에 이미 오랜 시간에 걸쳐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고민해오고 있었다. 이에 대한 남쪽 정부의 침묵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그들은 거의 모든 것을 한미워킹그룹에 의존해왔기 때문에 독자적인 입장이 있을 수가 없다. 정부가 할 수 있는 거라곤 앵무새처럼 “미국과의 긴밀한 조율” 또는 “철통같은 한미동맹”을 외치는 것 뿐이다. 이런 정부가 어떤 정치적 지도력을 유지할 수 있겠는가.

상황은 변화했다. 상황의 변화가 남쪽 정부에 강제하고 있는 것은 정체성의 노출이다. 이전처럼 동포도 아니고 적도 아닌 모호한 영역에 더 이상 머무를 수 없다. 조선은 이남을 적으로 규정했다. 그런데 왜 청와대와 군은 “변한 것은 없다. 북한은 우리의 주적이다. 경계태세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대응하지 못하는가? 속은 주적이되 겉으로는 주적이어서는 안 되는 사정이 있기 때문이다. 1번 정부가 주적이라 외치고 2번 정부가 평화와 통일을 외치면서 구축한 차별화된 정서가 유지되지 않으면 <1번 정부 = 2번 정부>라는 등식이 노출되기 때문이다. 대미의존성 측면에서 보자면 정권에 따른 차이점이 전혀 없다. 커다란 차이는 대북정책에서 발생한다. 조선에 대해 송곳니를 드러내면 이런 유권자들에 대한 오랜 기만행위의 틀 자체가 무너진다. 1번 정부와 2번 정부의 대북정책이 왜 이름만 다를 뿐 대미의존성이란 측면에서 쌍둥이처럼 같았는가에 대한 의문이 풀리면 기층민들은 대한민국엔 자국민에 의한 정부가 없었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그래서 꿀 먹은 벙어리처럼 말이 없다.

5. 외교적 고립

조선의 6.9조치가 보여주는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조선중앙통신과 로동신문을 통해 구성원들 전체에 대해 대남사업의 성격이 바뀌게 된 과정을 공표하고 공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국가적 의사를 통일하겠다는 것이다. 조선 사회 전체가 하나가 되어 움직인다는 것은 6.9조치가 그만큼 오랜 인내와 고민의 결과물임을 의미한다. 생각의 일치를 사전에 구축했다는 것은 그다음에 있을 전변적인 행동 변화의 중대성을 추측케한다.

남은 변수는 미국의 개입이다. 조선이 더 이상 미국의 한반도에 대한 영향이라는 변수를 허용하지 않을 방안을 찾았다면, 남쪽 정부는 어디로도 갈 수 없는 사면초가의 위기에 처할 것이다. 조선의 6.9조치가 단지 대남압박에 불과하다면 이전과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것은 마치 남쪽 정부가 단지 대북 전단 살포를 중단시키는 것이 본질이 아닌 것처럼, 조선의 6.9조치가 단지 대남압박에 불과하다는 것 또한 본질이 될 수 없음을 의미한다. 대미압박이 전제되지 않는 6.9조치는 성립할 수 없다. 조선의 6.9조치는 남쪽 정부가 독립된 변수로 남아있을 때 작동한다.

6. 맺음말

누구에게나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는 믿음은 환영받는다. 차는 분명 기름과 엔진의 폭발력과 도로면과의 마찰력에 의해 굴러감에도 불구하고 운전자는 자신이 차를 몰고 있다는 착각을 즐긴다. 핸들과 브레이크는 그런 착각을 강화시킨다. 내가 운전을 하고있다는 착각은 집착으로 발전하고 있다. 6.9조치로 인해 이제 우리가 탄 차는 도로가 아닌 빙판위에 놓여졌다. 조선의 6.9조치는 더 이상 우리가 탄 차가 조선이 닦아놓은 도로 위를 무임승차하는 것을 거부했다. 민족이 닦아놓은 도로 위를 달리면서도 그것을 부정한 정부가 할 수 있는 것은 외세가 만든 빙판위를 달리는 것 뿐이다. 빙판위에서 통제력을 상실한 차에 탄 운전자는 운전자가 아니다. 운전자는 자연의 힘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203749
최근 대문글
- 권총찬
- 정연진
- 권종상
- 동녘
- 아이엠피터
115.161.37.67
[1/7]   파르티쟌  IP 59.8.32.205    작성일 2020년6월15일 13시53분      
좋은 분석글 잘 읽었습니다~~~
[2/7]   빙탄  IP 223.33.153.67    작성일 2020년6월15일 14시34분      
정성들여 주시는 글 감사히 배웁니다.
[3/7]   SF인  IP 98.210.186.248    작성일 2020년6월15일 15시38분      
때가 찼습니다. 좋은 글애다 손벽을 탁 칩니다.,
[4/7]   !!!  IP 119.200.247.94    작성일 2020년6월15일 17시08분      
솔직히 "대한민국"이라는 국호가 애국가가사에 처럼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길이 보전될까 의아스럽다 동해물은 이제 일본해물이 다되어 가고 있다
한반도의 통치위임자는 아무나 될수 없고 아무나 되어서도 안된다고 생각한다
뼈다구도 없고 소신도 없고 오로지 가문의 영광과 번영을 위해서 갈대와 같은 군중들의 호불호를 국정정책으로 삼고 매국역적 내란사범들과 독립유공 애국자를 협치라는 우스깡스러운 논리로 동등한 협상탁에 앉히고 국민을 우롱하는 꼴불견 국가가 지구상에 또 어디에 있는지 궁금하구나
[5/7]   개굴이네 집 (goo630510) IP 119.206.115.248    작성일 2020년6월15일 20시01분      
늦게
글 잘 보았습니다.
[6/7]   매국노처단국 (ligun) IP 191.6.90.197    작성일 2020년6월16일 00시19분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7/7]   k1  IP 47.6.97.48    작성일 2020년6월18일 02시48분      
엄중한 시간대에 시의 적절한 글 잘 보았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204161
한국 역사 는 자부심 을 가지면 안된다. (1) 경지에오른자 88
0
19
07-11 20:04
204159
군출신 조종사들이 적폐 였다 (2) 경지에오른자 69
0
9
07-11 19:43
204158
< 우크라이나 흐리우냐 > - 대구박씨 - 25
0
4
07-11 19:20
204157
한국인들이 반일 심한 이유 (1) 경지에오른자 55
0
19
07-11 18:38
204156
미국-중국, 군 최고지휘관의 ‘소통강화’ 합의서 서... moreno 59
0
4
07-11 18:14
204155
글세.. - 대구박씨 - 43
0
4
07-11 17:51
204154
왜 김여정 담화는 주체연호를 안썼나? moreno 96
0
14
07-11 17:01
204153
조선놈 들은 군대 가야 사람 된다고 개소리 하더니먼 경지에오른자 38
0
14
07-11 16:14
204152
정치인 국가원수 우상숭배 하지 말아라 경지에오른자 47
0
14
07-11 15:13
204151
나의 작품속에 들어간 나의 노래 "백두에 올라가봤죠" (1) SF인 43
0
0
07-11 14:50
204150
< 우크라이나는 영국으로 이동한다. > (1) - 대구박씨 - 65
0
19
07-11 13:12
204149
북, 코로나19 대응 총력 "비상방역지휘부 역할을 최대... 와룡잠호 111
0
0
07-11 11:37
204147
아시아-태평양전선 개굴이네 집 431
61
4
07-11 04:13
204146
꼴깝떨어라, 이 좇만한 새끼들아. - 대구박씨 - 186
0
14
07-10 21:13
204145
(전문)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김여정제1부부장 담화 (1) 하루 303
14
0
07-10 19:24
204144
개인의견이지만 ..말하기가 그렇네 (8) 大衛 242
15
19
07-10 18:38
204143
3차 세계대전(지능화 전쟁)의 승리진영은 우주를 지배... 지능화전쟁 191
0
0
07-10 18:30
204142
소생 本글(박지원 寸評) 또 무단삭제? (2) 反對하루새끼 75
9
0
07-10 17:30
204140
마지막 기회 ㅡ 2020.10.10 조국통일 원년을 향하다. (2) 빙탄 580
36
5
07-10 13:03
204139
무력이나 대화나 협상같은 것으로 해결되지 않을 것 (1) 근본 211
0
15
07-10 12:47
204138
노무현과 박원순 유서 비교 (14) 강먹척결 413
5
19
07-10 12:38
204137
[논평] 비건은 한국에 왜 왔을까... 와룡잠호 235
9
0
07-10 08:50
204135
ㅡ조선, 사회주의 국제연대 (4) 개굴이네 집 574
56
9
07-10 08:14
204134
북미정상회담 공방이 열어준 기회를 놓치지 마라 (2) 통일사회연구... 227
5
0
07-10 07:46
204133
박원순, 죽은 건 맞기나 할까? / 해럴드 홀트 실종사... (15) 강먹척결 366
0
19
07-10 07:02
204131
예정웅 평화통일연구소(제9호) 조선인민군 승절 60주... 한마음 662
50
0
07-10 03:50
204129
< 몽골로이드가 몽골로이드의 적이 되는 것이 필연... (1) - 대구박씨 - 73
0
9
07-09 21:32
204128
박원순 실종! 구세력과 신세력의 대결임을 이제 알겠... (15) 강먹척결 490
0
39
07-09 19:24
204127
[조전]조국통잏애국렬사 안재구 선생 영생하소... 윤기하 87
19
0
07-09 17:23
204126
[펌] 마스크 돌대가리들로부터 독재추진력 받는 문재... (3) 퍼온글 228
5
0
07-09 15:14
204125
미국의 양적완화 돈놀이를 미국의 망조라고 주장하는 ... (15) 강먹척결 215
0
14
07-09 10:56
204121
조-미戰과 통일(ㄱ) (1) 개굴이네 집 729
101
4
07-09 04:47
204120
needs Martians now (4) for MAGA 153
5
5
07-08 23:13
204119
후회, 아무리 빨라도 늦을 뿐. (8) 동녘 1070
110
5
07-08 22:42
204118
< 적임자 > - 대구박씨 - 81
0
9
07-08 21:27
204117
북미 3차정상회담에 1억달러는 트럼프 선거비용이다 (1) 막차 425
59
9
07-08 21:22
204116
< 뛰르끼예 > - 대구박씨 - 75
0
9
07-08 19:57
204115
< 나는 그러한 결과를 믿지 않는다.> - 대구박씨 - 72
0
14
07-08 14:06
204114
아이러니......금석문 쇠대가리를 깨라. 거부할수록 ... p 179
5
5
07-08 09:33
204113
김일성주석님의 <이민위천>의 한생 (1) 나침판 241
46
0
07-08 07:17
204112
빨갱이 코스프레들아 (6) 다수의마음 269
5
15
07-08 00:53
204111
< 완전몰살 로써만 대답할 것이다.> - 대구박씨 - 149
0
19
07-07 20:21
204109
법원 "북한·김정은, 한국전 포로들에 손해배상 책임" (2) moreno 161
0
24
07-07 17:49
204106
김정일 김정은 빠는놈이나 문재인 이재명 빠는놈이나 (3) 경지에오른자 151
0
29
07-07 15:16
204105
땅속이 뜨거워 지면, 땅은 갈라진다. - 대구박씨 - 114
0
14
07-07 14:03
204104
점점 드러나는 윤곽들 (4) 탁류 1410
125
4
07-07 12:32
204103
< 절대 그냥 두지 않겠지요.> (1) - 대구박씨 - 120
0
14
07-07 10:05
204102
돈, 자본이 아니라 인민대중이 추동력이다. (2) 나침판 307
55
0
07-07 04:05
204101
<비공개의 원칙을 공개의 원칙으로 전환하자 !> - 대구박씨 - 117
10
9
07-06 18:47
204100
< 미국은 김치종자와 협상하자는 것이 아니다.> - 대구박씨 - 89
0
9
07-06 17:46
204099
[펌] 코로나 감염 99% 무해 - 트럼프 (5) 퍼온글 403
10
5
07-06 16:04
204098
조선의 정면돌파에 미국의 행동은 8월15일 까지다 막차 734
64
4
07-06 15:42
204097
4차 중동 전쟁 키신저의 작품 낯선 시간 272
25
0
07-06 13:28
204096
전략적 계산표 (2) 자주통일연구... 602
30
9
07-06 13:27
204095
< 브룩 프린스 > - 대구박씨 - 78
0
9
07-06 10:24
204094
< 안나, 진달래꽃 > - 대구박씨 - 80
0
9
07-06 09:50
204092
후생엔 조공받치는나라 나라답지못한 나라 안속는다 (1) 경지에오른자 128
0
19
07-06 08:13
204091
[닥터스테판] 017. 비건의 빈손방남과 최선희의 비난... 닥터스테판 244
5
0
07-06 07:28
204089
예정웅평화통일연구소(제8호) 조선, 요격탄두 S-500... 한마음 840
55
0
07-06 05:43
204087
< 조 > - 대구박씨 - 91
0
9
07-05 19:22
204086
국제금융 도시 조건 경지에오른자 128
0
14
07-05 16:52
204085
< 이씨가 아니고, 최씨이다.> - 대구박씨 - 64
0
9
07-05 16:48
204084
Mad Tea Party (1) testbadd 145
5
0
07-05 16:37
204083
반도체 국산화 는 거짓말 경지에오른자 178
0
9
07-05 13:33
204082
< 인도는 대륙에서 떨어져 나가, 섬으로 될수있다.... - 대구박씨 - 96
0
14
07-05 12:11
204079
< KORUNA > - 대구박씨 - 84
0
14
07-05 05:00
204078
왜, 최선희 부상은 세게 나올까? (3) 통일사회연구... 780
40
5
07-04 21:55
204077
조-미 관계에 대한 조선의 입장 (2) 개굴이네 집 1081
101
9
07-04 18:59
204076
눈 뜨고는 못볼 " 비핵화 " - 대구박씨 - 128
0
24
07-04 17:59
204074
좌익 파시즘 left wing fascism 경지에오른자 136
8
24
07-04 12:58
204073
DJ에게 (1) bokko 151
0
0
07-04 10:47
204072
[닥터스테판] 016. 북미대결전, 대화국면으로 전환되... 닥터스테판 390
10
0
07-04 09:36
204071
[부검감정서] 플로이드는 외인사가 아니고 우한폐렴으... (22) 강먹척결 206
0
19
07-04 09:23
204070
숭미사대 매국노근성에 쩔어있는 문제人 (4) 이인숙 495
121
9
07-04 08:40
204069
미군이 주둔한다고 식민지라고?개가 웃을 논리이다 (12) 大衛 177
10
39
07-04 03:07
204068
< 동이족의 왕은 이씨가 아니고 조씨이다.> - 대구박씨 - 76
0
9
07-04 02:01
204067
예정웅평화통일연구소(제7호) (코리아미션센터)특수전... (2) 한마음 740
76
0
07-04 01:17
204065
코로나, 미중대립, 육상이지스 중지의 관계 moreno 106
0
19
07-03 22:41
204064
10월로 가는 길 통일사회연구... 244
5
4
07-03 21:52
204063
< 인도는 차이나와 같다.> - 대구박씨 - 62
0
14
07-03 19:56
204062
< 아주 유사하다.> - 대구박씨 - 58
0
14
07-03 19:39
204061
미국 BLM 시위때문에 백인들 흑인 함부로 건들지못함 경지에오른자 132
0
34
07-03 18:13
204060
< 뭔가 비슷한 기분이 든다.> - 대구박씨 - 57
0
9
07-03 18:03
204059
홍콩은 끝나지 않았다 경지에오른자 82
0
19
07-03 17:45
204058
조선의 정면돌파에 미국눔들은 북미대화는 열려있단다 (1) 막차 550
40
9
07-03 14:10
204057
7월 4일인가? 7월 27인가? (2) 자주통일연구... 451
33
4
07-03 12:45
204055
[논평] 문 대통령, 현실을 외면하고 싶은 것일까 와룡잠호 135
9
0
07-03 10:03
204053
< 박님께서는 유럽으로 이동하신다.> - 대구박씨 - 74
0
14
07-03 05:17
204052
여름날의 거울 개굴이네 집 451
76
4
07-03 04:21
204051
문단속이 필요해(시사우화) (3) 개굴이네 집 634
66
4
07-03 03:55
204046
중국도 없는 징병제 를 한국이 택한다는것은 이상하지 경지에오른자 76
0
14
07-02 19:13
204045
유록에 한 구절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언급한 것인가? 미몽 115
0
0
07-02 16:50
204044
북 "미국의 중국 압박 실패할 것...중국 인민의 투쟁 ... 와룡잠호 167
5
0
07-02 16:19
204043
남한이 개인의 자유 를 존중해준다면 모병제로 바뀔것 (2) 경지에오른자 89
0
14
07-02 14:34
204041
" 족보소각 "은 두번 말하면 귀찮을 것 ! (1) - 대구박씨 - 89
0
9
07-02 11:33
204040
미국하고 일본에선 지금 김정은이가 죽은것으로 보고 (3) 大衛 236
0
34
07-02 08:58
204039
조센징들은 anti-god ,자본주의 파멸 하는곳에 쓰일것 (1) 경지에오른자 80
0
19
07-02 08:54
204037
[펌] 육군이 본 한반도 최대 위협 "북한군 아닌 中북... (5) 강먹척결 190
0
24
07-02 07:49
204036
[닥터스테판] 015. 김정은위원장의 전략적구상2-통일... 닥터스테판 246
5
0
07-02 06:50
204035
[닥터스테판] 014. 김정은위원장의 전략적구상1-강성... 닥터스테판 177
5
0
07-02 06:48
204034
[닥터스테판] 013. 북의 대남공세에 비낀 대미공세 닥터스테판 145
10
0
07-02 06:47
204032
화약 냄새, 조선혁명 (1) 개굴이네 집 545
66
14
07-02 05:06
204031
< 랭혹의 법칙 > - 대구박씨 - 46
0
9
07-02 02:59
204030
조선시대 때도 일베충 빨갱이 분열 심해서 경지에오른자 52
0
19
07-01 18:08
204029
서민사람을위한 NWO vs 미국일본 같은 부자를위한 NWO 경지에오른자 69
0
14
07-01 17:32
204028
러시아이든, 미국이든 주저하지 말아야.. - 대구박씨 - 78
0
9
07-01 17:04
204027
난 음식이 맛있는곳이라면 어느 나라든 간다 (1) 경지에오른자 84
5
19
07-01 14:28
204026
베트남은 일본공장, 한국공장도 있음 경지에오른자 113
2
19
07-01 14:02
204025
< 제630대련합부대 축하방문 화선공연 > - 대구박씨 - 97
0
14
07-01 13:38
204024
문재인대통령 체제경쟁이란 사람사는세상, 돈버는세상 막차 290
52
9
07-01 12:10
12345678910 ..181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