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상존하는 기회와 선택
  번호 201443  글쓴이 탁류 (withered)  조회 789  누리 75 (75,0, 8:10:0)  등록일 2020-2-13 09:03 대문 17

상존하는 기회와 선택
(WWW.SURPRISE.OR.KR / 탁류 / 2020-02-13)


누구에게나 그렇듯 나에게도 엄마가 있었다. 지금은 없다. 엄마가 있는 동안의 시간은 나에게 기회였다. 그 기회는 미래를 가불해 쓸 수 있는 기회였다. 물론 엄마가 살아계신 동안에 그 기회는 늘 내 주변에 머물고 있었으나 나는 그게 기회라는 걸 몰랐다. 기회가 왔을 때 그 기회를 알아채고 잡는 사람이 드물 듯 나도 그걸 모르고 살았다 마흔이 넘을 때 까지. 한마디로 쪼다인 셈이다. 졸업한 아이들이 보고 싶었다. 3년 동안 가르쳐 대학에 진학한 아이들을 보고 싶은 허전한 마음은 텅 빈 문자함이나 전화수신목록 사이 사이를 방황하고 있었다. “녀석들… 가끔 전화라도 하지…” 서운했다. 내가 대학 신입생이었을 때를 생각해보면 아이들의 무소식이 당연한 이치이고 순리였지만 그래도 서운한 마음은 가시질 않았다. 그래서 가끔씩 전화를 걸어 목소리를 들어보곤 했다.

하루는 아이들을 보고 싶은 마음이 울컥 솟구쳤다. 전화기를 열어 아이들이 보내준 최근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을 때였다.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 걸까?” 똑같은 행동이 수없이 반복되자, 내 머릿속 어딘가에서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이 생겨났다. 그러자 이런 질문이 이어졌다. “니가 백날 걔네들 쳐다보고 있어봐야 걔네들은 너 쳐다볼 시간 없다는 거 알잖아?” 그때 나는 태어나 처음으로 어떤 그림을 떠올렸다. 그 그림은 이랬다. 나는 그림 속에서 나에게 등을 돌리고 있는 아이들을 뚫어져라 보고 있었다. 아이들과 나는 서로 마주보고 있지 않았다. 내 눈엔 아이들의 등만 보였다. 그리고 그때 처음으로 아이들로부터 외면당하고 있는 나처럼 나에게 외면당한 채 누군가가 내 뒤에서 나를 바라보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출처:픽사베이

나를 한순간도 생각하지 않고 살 수 없는 사람, 그러나 나로부터 자주 전화를 받지 못하는 사람, 그래서 서운함을 매일 느끼고 사는 사람, 그런 사람이 어딘가에 있지 않을까? 아이들의 등짝만 바라보고 서 있는 내 뒤에서 똑같이 내 등짝만 바라보고 서 있는 엄마하고 아부지 모습이 떠올랐다. 처음으로 나는 시선을 돌려 내 뒤를 바라보았다. 처음으로 부모가 된다는 것이 서럽다는 걸 알았다. 내가 핏덩이로 태어났을 때에도, 고등학교를 졸업했을 때에도, 군대 가 있을 때에도, 어디서 마누라를 자빠뜨려볼까 싶을 때에도, 결혼을 했을 때에도, 우리집 아이가 태어났을 때에도, 그 시선은 언제나 내 등 뒤에서 그림자처럼 서 있었다. 그리고 나는 딴 데 정신이 팔려 그 시선을 의식할 수 없었다. 늘 마음이 허기지고 가난했으나 내가 타고난 부자인 줄 몰랐다.

40년이 넘도록 내 등짝만 쳐다보던 두 노인네를 그 날 보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았다. 3시간 동안 밤길을 달려 새벽 1시에 현관문을 두드렸다. “엄마!!!” 늦은 시간에 얘기도 없이 내려온 아들을 멍하니 바라보고 서 있던 그 늙은 여인의 얼굴을 들여다보았다. 평소엔 틀니 때문에 볼 수 없었던 주름이 입술위로 촘촘하게 나 있는 영락없는 할매였다. “니 웬일이로?” 나는 이유를 말할 수 없었다. 3대가 서로의 등짝만 쳐다보고 있던 그 마음속 그림을 설명할 엄두가 나질 않았고 미안했다.

엄마한테는 그때가 내가 철이든 최초의 지점이었다. 나한테는 그때가 빨리 늙어볼 수 있는 최초의 기회였다. 나는 처음으로 빨리 늙어 엄마가 될 수 있었다. 그 뒤로는 명절마다 싸주는 음식을 한 번도 거절하지 않았고 주는 대로 음식은 다 받아먹었다. 먹지도 않을 음식을 싸주는 마음을 알 수 있었고 다 큰 자식의 입에 이것저것 넣어주고 싶은 마음을 알 수 있었다. 아이들로부터 버림받아보고 나서야 서러움을 알았다. 나를 외면했던 제자들이 내 선생이었다. 그렇게 나는 기껏해야 2년 남짓 아들노릇을 해봤다. 내가 눈을 뜨고 있던 언제나 나에게 햇빛처럼 쏟아지고 있던 그 시선의 존재는 내가 시간을 자각하는 방법을 알려주었다. “내리사랑은 있어도 치사랑은 없다.” 무섭고 서러운 말이다. 기회는 먼지처럼 내 주변을 맴돌고 있었으나 나는 어둡고 아둔했다. 지금도 내 눈에 보이지 않는 그 기회를 찾고 있다. 눈을 뜨고 있어도 보이지 않아서 그렇다. 내가 하나를 보면 다른 하나는 숨어버린다. 글씨를 보지 않고 여백을 보는 게 어렵다. 쪽팔리는 이야기다.

기회와 선택이라는 문제다. 나는 뒤늦게 기회의 막차를 탔다. 그리고 엄마는 나에게 “내가 니한테 숱하게 기회를 줬다.”고 말한 적이 없다. 기회를 주는 이도 자신이 기회를 준다는 것을 의식하지 않고 기회를 잡는 이도 늘 내 주변 어딘가에 기회가 있다는 것을 의식하기 어렵다. 그러나 “이런 제안을 미국이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친 것이나 같다고 생각한다”는 외무성 최선희 부상의 말은 그들이 기회를 줬다는 말이다.

기회를 준 쪽이 있고 그 기회를 받아야 했던 쪽이 있었다. 기회는 쎈 쪽이 준다. 먹고 남아야 준다. 그럼 주는 대로 받는 게 맞다. 그러지 않으면 약한 쪽은 언젠가 자신에게 선택이 강요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때는 더 이상 선택할 자유가 없는 때다. 그네들은 스스로 기회를 잡지 못했다. 한 번의 악수다. 그네들은 주어진 기회를 잡지 않았다. 두 번의 악수다.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했다. 강산에 비가 내렸다. 축축한 비를 머금은 맑은 공기를 폐부 깊은 곳까지 들이 마시고 왔더니 머리가 맑아졌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201443
최근 대문글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이준구
- 권종상
123.109.6.213
[1/8]     IP 119.206.115.213    작성일 2020년2월13일 12시13분      
꼼꼼한 글
잘 보았습니다.
[2/8]   k1  IP 47.6.97.48    작성일 2020년2월13일 14시23분      
한때 잘 나가던 젤 큰놈이라 지금도 기고 만장하고 있습니다. 충격 받기 전에는 깨닫기 어렵죠.
[3/8]   사람이면 사람답게  IP 220.85.196.118    작성일 2020년2월13일 15시08분      
상호주의를 엿 바꿔 먹었다
무서우니 피한다
[4/8]   백두  IP 222.101.255.42    작성일 2020년2월13일 15시10분      
내가 서프에 드나든지 어언 20년이 다 되 가는데..........
국제군사방 글이 대문에 걸린 건 처음 보는 거 같습니다.
[5/8]   매국노처단국 (ligun) IP 149.202.5.19    작성일 2020년2월13일 19시32분      
좋은 글을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6/8]   SF인  IP 98.210.186.248    작성일 2020년2월14일 02시46분      
애민애족의 기회들은 밑 빠진 독에 물붓기, 미운 자식 더 주기 지만, 힘이 다 빠질 때 까지 화이팅.
[7/8]   핵보유코리아중립연방  IP 49.173.188.153    작성일 2020년2월14일 14시43분      
너무 좋은글..
[8/8]   ㅋㅋㅋ  IP 1.228.96.230    작성일 2020년2월19일 22시18분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204443
< 이가은 아나운서 > - 대구박씨 - 8
0
0
08-10 01:20
204442
트럼프는 낙선운동을 하네 로스께 7
0
5
08-10 00:11
204441
트럼프는 낙선운동을 하네 로스께 6
0
0
08-10 00:11
204440
< 이윤지 아나운서 > - 대구박씨 - 26
0
0
08-09 23:42
204439
진짜로 북폭이 시작되려 하니까 쫄아서 겁먹은 종북들... (1) 大衛 37
0
10
08-09 22:20
204438
< 통일화폐를 먼저 마련해 놓았다.> - 대구박씨 - 37
12
0
08-09 21:35
204437
예정웅평화통일연구소(제16호) 조선의 절대병기란... (1) 한마음 363
45
0
08-09 16:25
204436
< 이곳 반도도 이태리 처럼 될 것이다.> - 대구박씨 - 50
12
14
08-09 16:18
204435
방위 밑에 대위야 듣거라 (4) 대위우에 방... 100
0
0
08-09 13:08
204434
전쟁노병을 받들어 모시는 나라 동그라미 76
20
0
08-09 12:43
204433
이제 곧 북폭이 시작된다.북조선은 준비는 되있겠지? (6) 大衛 218
5
19
08-09 09:34
204432
시렁위에 매달은 굴비 (2) 개굴이네 집 321
50
14
08-09 07:13
204431
< 인체전기값은 일정하지 않고, 증감한다.> - 대구박씨 - 40
0
14
08-09 00:17
204430
" 트럼프 가 "는 영국계 독일인 - 대구박씨 - 76
0
19
08-08 20:24
204429
로동 신문을 통해 본 김 정은의 현노선 (4) 낯선 시간 333
15
30
08-08 15:38
204428
춘향전,량반전의 사상성과 남과 북의 시각,한국현대적... (1) 882 75
12
19
08-08 15:14
204427
<기본적 으로는 그렇지만, 착각은 하지 말아야> - 대구박씨 - 56
0
19
08-08 14:02
204426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 대구박씨 - 66
0
19
08-08 13:20
204425
어두운 시대의 戰雲 개굴이네 집 548
66
14
08-08 09:03
204424
< 코리아 > - 대구박씨 - 64
0
14
08-08 07:44
204422
"섬나라 야만인" 반일 외치는 북한…'렉서스' 타고 수... (4) moreno 212
0
24
08-07 23:40
204420
< 지구는 커졌고, 식어졌다.> - 대구박씨 - 79
0
19
08-07 21:03
204417
미쉘 오바마 : 코로나 바이러스 는 자본주의 수정할기... 경지에오른자 155
3
4
08-07 16:22
204416
The End (5) 여름의 끝 352
5
0
08-07 15:48
204415
< COVID - 19 > - 대구박씨 - 93
0
14
08-07 13:20
204414
한국인들이 편견이 많이 잘 생기는 철학적 원인... (6) 882 229
10
19
08-07 03:51
204413
북의 교육혁명이 안아온 성과 (3) 동그라미 385
55
0
08-07 02:47
204412
< 급이야, 독일이 영미 보다 높지 않는가.> - 대구박씨 - 85
0
19
08-07 02:42
204410
베이루트 2.5kt 폭발참상은 미국시민에 보여준 핵공포 (1) 막차 659
50
14
08-06 19:30
204409
고토를 되찾기 위해서 한국은 인도에 파병해야 한다. 882 83
5
19
08-06 19:14
204408
위장 깃발 작전:9/11초토화 수준 테러 공격:누가 왜? 낯선 시간 286
10
0
08-06 17:39
204405
정부, 1천만달러 대북인도지원 결정 北은 받지 말아야 moreno 146
0
19
08-06 12:18
204402
[부고]'조국통일운동가' 류학수 선생 별세(고독사), ... 윤기하 200
61
0
08-06 05:59
204400
아직도 국회에선 삐라살포 시비가 벌어지고 있다 이흥노 98
14
0
08-06 01:07
204398
레바논 폭발에 대한 의견 낯선 시간 690
45
4
08-05 16:53
204397
미국, 核ICBM 미니트먼3 발사 실험..태평양상에 낙하 (2) moreno 367
0
24
08-05 16:27
204395
해방은 쟁취하는것이지 거저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4) 이인숙 569
91
9
08-05 11:04
204394
예정웅 평화통일연구소(제15호) 이온전자 무기시대에... (5) 한마음 1022
86
5
08-05 11:01
204393
한국이 전략이 있다면 그것은 중국을 흉내내기... (1) 882 106
15
14
08-04 22:10
204390
미네소타 경찰 바디캠 공개. 쇼빈은 무죄다. (1) 강먹척결 196
0
19
08-04 17:19
204389
박 원순 사건 피해자 대리인 무고 경찰 고발 낯선 시간 173
25
5
08-04 15:56
204388
뭐 하나 물어 봅시다.. (8) 몽둥이찜질 345
0
14
08-04 14:45
204387
공소장 변경 없이는 쇼빈 유죄 힘들다. 강먹척결 52
0
14
08-04 14:36
204385
‘옥토버 서프라이즈’냐 ‘새로운 길’이냐 (1) 자주통일연구... 320
15
4
08-04 12:48
204384
단시간에 10억 모으기 비트코인볼트 86
0
0
08-04 10:59
204383
엔고로 외국 채권 사는 일본 vs 외평채 찍는 남한 (6) 강먹척결 204
0
14
08-04 08:36
204380
'베리칩 백신' 맞느니, 죽는 게 낫다 (3) 퍼온글 221
10
10
08-03 20:35
204379
노동미싸일은 렬도를 파괴하지 못한다. - 대구박씨 - 135
0
19
08-03 20:17
204378
5G음모론이 절반의 긍정 절반의 부정인 이유 (17) 이인숙 724
41
19
08-03 08:56
204377
현 중국정부가 무섭게 느껴지는 이유... (10) 제사장 501
5
19
08-03 08:22
204376
하늘, 한울림, 하나님이 갚아주신다. SF인 109
0
10
08-03 08:03
204373
<제2의 조국광복회>를 결성하자. 나침판 169
30
0
08-03 01:19
204372
재집권 못하면 한반도 전쟁나는 확실한 이유 있었군요 (2) 아고라'50대 ... 552
35
19
08-03 00:02
204371
< 월드 워 Z > - 대구박씨 - 103
0
9
08-02 22:31
204370
세계 스포츠계 큰손인 유대자본의 이강인 죽이기ㅡ한... (17) 아고라 '50대... 517
35
9
08-02 22:02
204369
촛불거지들이 자기 무덤을 스스로 파네 ㅉㅉ (13) 강먹척결 197
0
34
08-02 21:51
204368
친일친미 매국노들 3세 4세까지도 연좌제 청산이 맞다 막차 208
45
19
08-02 21:14
204367
유엔개발계획, 개도국에 기본소득 도입 제안 moreno 45
0
14
08-02 21:12
204363
세균 놀이에서 전쟁까지 개굴이네 집 612
71
9
08-02 04:20
204362
< 새벽의 저주 > - 대구박씨 - 101
0
19
08-02 02:30
204360
북한 "CNN방송은 객관적...ABC, NBC방송은 반동적" moreno 172
0
19
08-01 22:58
204359
북한 정면돌파전 과제에 5G 포함?...북한 5G 추진 확... (3) moreno 205
5
19
08-01 22:23
204356
자력갱생으로 정면돌파하는 강원도의 놀라운 현대화 동그라미 328
50
0
08-01 12:49
204355
통화스왑프는 썩은 동화줄처럼 끊어질 것. - 대구박씨 - 115
10
19
08-01 09:23
204354
< German Mark > (1) - 대구박씨 - 116
0
14
08-01 05:59
204352
예정웅 평화통일연구소(제14호) 트럼프, 재선에 성공 ... (2) 한마음 975
55
5
08-01 00:09
204350
경기도, 통일부에 한미연합훈련 취소 건의문 보내 (2) !!! 208
30
0
07-31 20:42
204348
여전히 남측의 대북지원을 요청하고 있는 북 단체 moreno 88
0
19
07-31 15:30
204347
한국구명위 "8.15에 감옥문 열겠다...이석기 의원 석... (1) 와룡잠호 170
35
0
07-31 08:53
204346
COVID 허구설 주장하는 의사들의 정체 + 사실해부 (19) 강먹척결 314
5
19
07-31 08:40
204345
렬도인은 몽골로이드 아니다. - 대구박씨 - 73
0
9
07-31 02:20
204344
< 지구상에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 헬륨 >원... - 대구박씨 - 98
0
9
07-30 23:25
204343
빌게이츠의 진짜 목적 감춰주는 음모론 바보들 (3) 강먹척결 233
0
29
07-30 21:37
204342
[펌] 코로나 진단 '뻥' 폭로한 탄자니아 대통령 (1) 퍼온글 298
15
10
07-30 18:09
204341
이란, “세계 최초로 탄도미사일 지하 발사 성공” (3) 와룡잠호 399
15
0
07-30 14:22
204340
버닝썬 마약도 모잘라, 북한이 N번방까지 돈줄로... ... (16) 강먹척결 228
0
34
07-30 12:43
204339
< 소박하다.> - 대구박씨 - 72
0
9
07-30 07:31
204338
조선은 6차 전국 노병대회에서 핵보유국임을 선포했다 (8) 막차 589
61
4
07-30 05:17
204337
< 기본 원리는 어렵지 않다.> - 대구박씨 - 70
0
9
07-30 02:47
204335
< 김소형, " 맥박과 수명 " > - 대구박씨 - 68
0
9
07-29 21:16
204334
사흘 연속 고공 행진 중인 금값. 동북아에 전쟁은 없... (6) 강먹척결 217
0
19
07-29 20:32
204333
위엄있게 말하려면 (2) SF인 115
0
9
07-29 15:07
204332
조선의 싸가지 ....혁명공유, 핵(우산)제공 개굴이네 집 636
86
4
07-29 13:55
204331
조선로동당의 2020년 혁명로정(ㄴ) 개굴이네 집 569
81
4
07-29 05:48
204330
우엉까기 달인 최민수 - 대구박씨 - 140
0
9
07-29 02:03
204328
트럼프 캠프의 두 가지 대선전략과 북의 두 가지 대미... 자주통일연구... 332
0
4
07-28 21:39
204327
조선로동당 국무위원장 연설 개굴이네 집 476
40
4
07-28 18:56
204326
박원순 암살은 미일매국노여야의 연합작전 (3) 이인숙 1064
75
19
07-28 18:56
204325
< 물은 수소화합물 이지만, H2O는 아니다.> - 대구박씨 - 129
0
14
07-27 22:52
204324
" 전호후랑 " - 대구박씨 - 103
12
9
07-27 21:49
204323
오산 미군기지 핵탄투 미국, 일본이동은 종전선언임박 (5) 막차 1146
80
9
07-27 18:51
204321
예정웅평화통일연구소 (제13호) 조선, 3일전쟁은, 3... (1) 한마음 1059
75
0
07-27 15:27
204320
잘 살던 나라가 운지되는 과정은 서로 비슷하다. (3) 강먹척결 149
0
14
07-27 12:34
204319
중국은 치고 북은 취해보겠다는 미국 그리고 미국을 ... (1) 자주통일연구... 410
20
4
07-27 11:05
204317
중국과 이란이 현대판 실크로드에 날개를 달다 (1) 개굴이네 집 505
40
9
07-27 06:03
204316
< 응징 > - 대구박씨 - 77
0
9
07-27 02:00
204315
개성에서 우한폐렴 환자 공식 발생. NK 비상사태 선포... (2) 강먹척결 229
0
14
07-26 22:08
204314
[펌] '베리칩 백신' 맞겠다는 개돼지들 많나보네... (4) 퍼온글 228
5
0
07-26 21:49
204313
인위적인 위안화 약세가 중국의 운지를 불렀다. (1) 강먹척결 74
0
9
07-26 21:18
204310
‘이석기 의원 석방’이 오늘 민주와 인권의 시금석이... (2) 와룡잠호 177
40
0
07-26 08:54
204307
미국의 편집증, 망상장애 개굴이네 집 598
86
9
07-26 04:11
204305
문 대통령, 새 탄도미사일 발사 성공 공식화...전문가... (2) moreno 257
0
19
07-25 19:36
204303
막차야, 집값이 왜 오르고 누가 적인지 좀 알고 (1) 강먹척결 161
0
14
07-25 16:44
204302
집에서의 방송 녹화방법(영어) SF인 69
0
4
07-25 16:03
204301
중국이 밀리면 서울에 핵 맞아주겠다는 거여... 중국... (2) 강먹척결 164
0
19
07-25 15:34
204300
아파트폭등 서울시장 성추행고소는 기획된 보수측공격 (2) 막차 490
60
34
07-25 15:19
204297
[참가요청]미제타도, 국가보안법 철폐투쟁! 기자회견(... 윤기하 128
31
0
07-25 05:02
204295
[펌] 코로나 사기극 주동자 (2) 퍼온글 396
10
5
07-24 19:22
204294
천안함 신상철 피고인 법정최후진술 중에서 (2) 이인숙 502
91
4
07-24 18:40
204293
< 뭐라고 말을 못하겠다.> - 대구박씨 - 149
0
14
07-23 22:05
12345678910 ..181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