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란?
  번호 195156  글쓴이 나침판  조회 907  누리 25 (30,5, 7:1:0)  등록일 2019-1-24 03:25 대문 0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란?
(WWW.SURPRISE.OR.KR / 김현환 / 2019-01-24)


사진출처: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김일성-김정일주의에 대한 긴 연설 대신 간결하게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을 당과 국가활동에 철저히 구현할 것을 강조하였다.

그는 신년사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을 당과 국가활동에 철저히 구현하여 광범한 군중을 당의 두리에 튼튼히 묶어세워야 합니다.”
그는 신년사에서 계속하여 “언제 어디서나 어떤 조건과 환경에서나 인민을 위해 멸사복무”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그는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의 근본핵은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이라고 언급하였다.

여기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강조하는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은 인민을 사회변혁의 <주인>으로 보고 그들의 무궁무진한 <힘>에 의거하여 혁명을 전진시켜나가며 인민을 위하여 헌신적으로 복무할 것을 요구하는 인민존중, 인민중시, 인민사랑의 견해와 관점, 입장을 말한다. 인민은 사회역사의 <주체>이며 인민보다 더 귀중한 존재는 없다. 자주적인 삶을 누리며 존엄있게 살려는 것은 인민의 오랜 소원이다. 이것은 인민이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 된 사회주의 사회에서만 참답게 실현될 수 있다. 이북식 주체사회주의는 인민이 모든 것의 주인으로 된 가장 선진적인 사회이다. 이북에서 당과 국가의 모든 노선과 정책은 철저히 인민의 의사와 요구를 집대성하여 세워지며 인민의 높은 자각성과 열의에 의하여 집행된다. 인민은 국가와 사회관리의 주인, 정치와 경제, 문화생활의 주인, 창조자로서의 참다운 자유와 권리를 실질적으로 보장받고 있다. 이북의 당과 국가에 있어서 인민들의 정치적 생명과 물질문화 생활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끝까지 돌봐주는 것은 한시도 소홀히 할 수 없는 제일 중대사로, 본분으로 되고 있다.

한편, 자본주의사회에서 인민은 지배와 착취, 약탈의 대상이다. 돈, 자본이 모든 것을 지배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생산수단을 소유한 극소수의 특권계층만이 정치를 좌지우지하고 국가정책이 그들의 요구와 이익만을 대변하고 있다. 절대다수의 가난한 사람들은 정치적 권리는 고사하고 초보적인 생존권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으며 사회에서 천대를 받고 있다. 재벌들의 독점이 지배하는 부익부, 빈익빈의 불평등한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인민이 주인으로가 아니라 한갓 정치의 대상, 자본의 노예로 되고 있다.

이북의 조선노동당과 국가 기관들은 인민을 사회변혁의 <자주적인 주체>로 내세우고 인민을 하늘처럼 섬기며 사회주의 위업을 계승발전시켜 왔다. 선대수령들의 좌우명인 <이민위천>, 바로 여기에 이북 인민의 높은 지위가 함축되어 있고 <인민대중중심>의 이북 식 주체사회주의의 우월성과 무한한 생명력의 원천이 있다.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 구현된 이북식 주체사회주의는 인민의 <창조적 힘>을 최대로 발양시켜나가고 있다. 이북에서 인민의 무궁한 힘은 사회발전의 <추동력>이다. 인민은 모든 것의 선생이며 인민의 힘은 무궁무진하다. 인민을 믿고 인민에게 의거하는 것은 사회주의 위업을 승리로 이끌기 위한 중요한 요구이다. 사회주의의 발전은 곧 그 주인인 인민의 높은 <혁명적 열의>와 <창조적 적극성>이 발현되는 과정이다. 이북의 당과 국가에 있어서 인민에 대한 최대의 사랑은 그들을 높은 <자주의식>과 <창조적 능력>을 가진 힘있는 존재로 키우는 것이며 모든 물질적 재부들이 인민들의 복리증진에 이바지하도록 지향되고 있다..

따라서 사회변혁의 <주체>이며 <추동력>인 인민대중에 대한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의 근본핵은 당연히 인민에게 멸사복무하는 정신이 되어야하며 그것은 인민에 대한 최상최대의 사랑과 헌신의 정신이라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신년사에사 강조하였다.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은 우선 인민의 <요구와 이익>을 실현하는 것을 최대의 중대사로 내세우고 인민이 바란다면 무슨 일이든지 해내고야 마는 뜨거운 사랑이다.

그는 이북의 정권기관들과 당, 근로단체 조직들은 무슨 일을 계획하고 실천하든 “인민의 이익을 최우선, 절대시하고 인민의 마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인민이 바라고 덕을 볼수 있는 일이라면 천사만사를 제쳐놓고 달라붙어 무조건 해내야” 한다고 신년사에서 강조하였다. 따라서 인민에게 멸사복무하는 정신을 가진 이북의 정권기관들과 당원들은 대중과의 혼연일체를 파괴하고 주체사회주의 제도를 붕괴시키는 “세도와 관료주의, 부정부패의 크고 작은 행위들”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으며 그러한 행위들을 제때에 제거하기 위한 투쟁을 강도높게 벌려나가야 한다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역설하였다.

사회주의 건설은 역사상 가장 거창하고 심각한 사회변혁 과정이며 그 행로에는 복잡다단하고 크고 작은 일들이 무수히 제기된다.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은 인민의 요구와 이익을 지키고 인민의 생활을 유복하게 만드는 것을 제일 중대사로 내세우고 최우선, 절대시할 것을 요구한다. 무슨 일을 계획하고 실천하든 인민의 <마음 내면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인민의 의사와 요구를 최대로 존중하고 실현하는 원칙을 견지하며 인민이 바라고 덕을 볼 수 있는 일이라면 만사를 제쳐놓고 달라붙어 무조건 해내는 것이 인민관을 체질화한 일꾼들의 고유한 사업기풍이 되어야한다는 것이다. 인민의 복지를 위한 사업은 결코 말처럼 쉽지 않으며 특히 정세가 어려운 시기에 그것을 조직하고 실천해나간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조건이 좋으면 하고 불리하면 할 수 없다는 식의 태도는 조선노동당의 숭고한 <인덕정치>를 받드는 일꾼들의 진실한 자세가 아니라고 김위원장은 지적하였다. 오히려 어려운 시기일수록 인민생활에 더욱 관심을 돌리고 생활상 문제들을 적기에 풀어주기 위한 좋은 일들을 찾아서 하며 모든 일을 실지 결실이 날 때까지 실행해나간다는 것이 조선노동당의 의도이다. 제국주의연합세력들의 전쟁시도와 제재봉쇄 책동이 극도에 이른 최근년간에도 이북 땅위에 인민들의 문화정서생활을 위한 거대한 창조물들이 도처에 세워진 것은 이에 대한 뚜렷한 증시로 된다.

조선노동당은 이북에 사는 모든 사람들을 한품에 안아 보살펴주는 진정한 어머니 품이다. 병든 자식, 상처입은 자식일수록 더 뜨거운 정을 기울이고 올바른 길로 이끌어주는 조선노동당의 <사랑과 믿음의 정치>에 의하여 이북 인민들은 누구나 값높고 보람찬 삶을 누려가고 있다. 당조직들과 정부일꾼들은 당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무슨 문제를 하나 대하고 처리하여도 이북 민중의 일심단결을 강화하고 이북 사회를 정과 덕으로 화목한 사회주의 <대가정>으로 튼튼히 꾸려나가는 원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는 것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뜻이다.

다음으로,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은 그들의 행복한 생활을 지키고 더욱 꽃피우기 위해서라면 생명도 서슴없이 바치는 가장 적극적이며 희생적인 헌신이라는 것이다. 인민의 꿈과 이상을 실현하는 길은 힘들고 어려운 길이다. 누구도 걸어보지 못한 생소한 길, 애로와 난관이 겹쌓인 험한 길도 있을 수 있고 희생까지도 각오해야 하는 결사의 시각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조선로동당의 한 성원이라면 자기의 한목숨을 바쳐서라도 인민의 복지를 위한 밑거름이 되고 뿌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은 전체 당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심장깊이 간직하고 따라배워야 할 가장 숭고한 귀감이다. 조국통일과 평화와 번영의 굳건한 담보를 마련하기 위해 서슴없이 전선에 나선 김정은 최고지도자의 영상은 이북 민중들 모두의 가슴을 저리게 하며 멸사의 참뜻을 잘 보여주고 있다. 더위와 추위를 마다않고 찾아오는 최고지도자를 자기들의 초소와 일터에 모셨던 이북의 수많은 일꾼들과 근로자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잊을수 없는 아름다운 화폭으로 깊이 새겨져 있다. 오늘 이북 땅위에 이룩되고 있는 모든 성과들은 온 나라 방방곡곡을 종횡무진 현지지도하고 있는 최고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헌신의 결정체이다.

이북의 최고지도자의 풍모를 닮은 이북의 일꾼들과 당원들은 화려한 길, 쉬운 길보다 인민을 위하여 누가 보든 말든 간고한 초행길을 스스로 찾아 걸으며 고생은 자기가 하고 복락은 인민들이 먼저 누리게 하는 것을 습관으로 굳히고 살아가고 있다. 그렇게 사는 것이 최고지도자가 짊어진 무거운 짐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릴 수 있다고 인민들은 믿고 있다. 모든 이북의 일꾼들과 당원들은 당의 의도대로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정신을 철저히 구현해나감으로써 올해를 번영의 획기적인 전환의 해로 만들려고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 그들의 진지한 노력에 의하여 이제 머지 않아 코리아반도에 실제적인 자주, 평화, 친선, 번영의 시대가 도래할 것이다.

김현환(재미자주사상연구소 소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5156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형택
- 김원식
- 아이엠피터
- 권종상
172.90.164.155
[1/1]   p  IP 182.31.37.51    작성일 2019년1월24일 10시46분      
헛된 꿈을 꾸는 건 시간 낭비다......양키들이 만든 아시아 독재자들!!!!!!.....일본 천황제, 남북한 대립구도의 괴뢰정부들, 중공 1당독재, 대만 총통 독재, 싱가포르,말레이지아, 베트남,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필리핀.....모조리 인민들의 적인 독재체제이다......가장 큰 이벤트는 중공의 문화대혁명으로 일당독재 체제 확립에 따른 중공내 반란을 억제시키기 위하여 통킹만 사건으로 베트남 전쟁을 유발시켜 준 것!!!!!!.....중국 인민들은 수 천만명의 학살 속에서도 베트남 전쟁 때문에 참을 수 밖에 없었다......베트남을 후방지원한 러시아의 물자를 중국내 철로로 실으나르면서 직접적 폭력을 최근거리까지 접근시켰다.....물론 소련의 항공기에 의해 중국 내부가 정찰 당한다는 핑계를 내세워 철로로 승인했지만.......그러고 보면 아시아 대리 독재 정권들을 세운 이들은 미국을 비롯하여 러시아, 프랑스, 영국, 독일 등 유럽 전체의 암묵적 합의였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9878
김정은의 비핵화 노선은 실패했다 (1) ㅌㄷ 23
10
0
11-21 20:29
199877
< 유몰무상 > (1) - 대구박씨 - 9
0
0
11-21 20:16
199876
홍콩 사태 기획자들 알린 글에 폭탄 때린 123은 십자... (2) 십빠척결 73
0
4
11-21 15:38
199875
조계사에 전경 6000명과 포크레인을 투입한 천주교 대... (1) 조빠척결 131
0
9
11-21 13:54
199874
[차기대선] 윤석열-이재명 이야기 (8) 대선20 333
0
10
11-21 12:22
199873
신 사회주의 neo socialism (1) 반대사상국가 84
0
19
11-21 10:20
199872
조선 강경파는 미국 군산세략에게 년말까지 결단촉구 (1) 막차 354
55
14
11-21 09:23
199871
< 반도는 섬으로, 렬도는 바다로 > - 대구박씨 - 82
0
4
11-21 02:15
199870
조선이 미군철수시키더라도 통일은 없다. (1) 주체외국어학 199
0
20
11-20 22:19
199869
버닝썬 약물은 북한산 / 남한 여대생들 피눈물로 만든... (5) 조빠척결 202
0
34
11-20 18:27
199868
500% 인상 요구하는 트럼프의 3가지 속셈 (6) 이신 통일사... 412
24
0
11-20 15:10
199867
토착왜구당 제집권 하면 한반도 전쟁 필히 터지는 이... (27) 아고라 '50대... 436
5
0
11-20 11:30
199866
김무정은 중공의 괴뢰라 김일성이 병치료도 안 해줬냐... (7) 강먹척결 158
0
9
11-20 09:50
199865
애국의 한쪽수레바퀴 북녘 여성들 (3) 동그라미 230
10
0
11-20 09:43
199864
123 넌 학종,수시로 대학갔구나 (7) 강먹척결 103
0
9
11-20 09:40
199863
비핵화협상, 무엇이 하자였나 - 대구박씨 - 130
12
4
11-20 02:24
199862
고분고분하던 한국, 너 마저 왜 이러니? (3) 이신 통일사... 464
35
5
11-19 23:45
199861
북한을 알아야 남북통일이 된다! (3) k1 280
15
0
11-19 23:01
199860
[아침햇살53] 미국에 노(No)라고 말하는 대한민국 (9) 굿모닝 494
42
5
11-19 15:18
199859
학종,수시의 목적은 외국인(특히 중국인) 귀화자 양산 (7) 조빠척결 196
5
4
11-19 14:16
199858
북미대화는 먼저 제재해재, 나중은 친일매국노 청산이... 막차 372
50
4
11-19 12:30
199857
< 미국은 택일해야 한다 > - 대구박씨 - 161
12
9
11-19 10:55
199856
유대인은 잡종몽골로이드 - 대구박씨 - 108
0
9
11-19 09:36
199855
비공개 주한미군 주둔비 5조의 의미는 미군철수명분 (1) 삼국연방시대 324
5
9
11-19 07:37
199849
" Geobaero " - 대구박씨 - 96
0
4
11-18 23:30
199846
[펌] [개벽예감 371] 문은 네 개인데, 두 개만 열린다... (2) SF인 306
29
0
11-18 17:00
199845
통일절차와 인수절차 1 (1) 개굴이네 집 397
35
10
11-18 16:24
199843
동족을 버렸다 - 대구박씨 - 125
0
4
11-18 11:02
199842
트럼프의 변하지 않는 입장 한반도 355
9
10
11-18 04:44
199840
예정웅자주론단(480) (새로운 길) 이란미 「새 계산... (4) 한마음 1500
100
0
11-18 01:02
199836
북의 인권 결의안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불참 결정을 ... (8) 이태선 485
40
0
11-17 16:22
199830
한국은 미국이라는 공포심에서 깨어나야 한다. (2) k1 389
45
0
11-16 16:24
199829
강·위력한 배달민족 평천하(이윤... 326
25
9
11-16 13:37
199828
방위비, 선거제 개편, 반일선동, 홍콩사태는 모두 같... (5) 조빠척결 269
5
4
11-16 12:29
199827
장수왕의 남하정책과 한반도가 잘먹고 잘사는 길 (5) 구분 268
0
24
11-16 03:21
199826
대구박씨야...... (4) 홍익인간 185
10
8
11-16 01:58
199823
조국이 하려 했던거 반대사상국가 233
0
9
11-15 13:48
199821
홍콩 사태와 한반도 (2) 김동지 684
69
5
11-15 11:21
199818
앞으로 써프는 계룡정씨, 정도령이 장악한다.... 홍익인간 133
0
4
11-15 01:49
199817
도통한척 염병하는 북쪽 개새끼들..... (2) 홍익인간 184
0
9
11-15 01:41
199814
<특별기고> “말을 듣고 마음을 읽어야” (2) k1 262
10
0
11-14 14:22
199810
한미공중훈련 강력경고(펌글) 모른다 657
40
0
11-13 23:30
199809
[아침햇살52] 자유한국당의 시대는 저물어가고 있다 굿모닝 281
5
0
11-13 19:54
199807
차라리 흡수통일되는 것이 상책이다 (2) k1 629
100
0
11-13 13:33
199803
조선에 대한 미국의 이익은 우방관계냐, 적대관계냐다 (2) 막차 637
65
9
11-12 08:26
199802
서초동광화문 군중은 예수를 죽이라고 외친 좀비군중 (1) 이인숙 540
75
14
11-12 06:46
199801
이온추진 특수비행체 앞에서는 전자전은 무용지물이다 (3) 남부군 799
10
5
11-12 04:25
199800
예정웅자주론단(479) 트럼프, ″먼저 평양에 직접 가... (5) 한마음 1725
105
15
11-12 03:31
199797
징용공 판결에 대한 일본의 빗나간 주장 구분 105
0
4
11-11 22:43
199795
결코, 오래가지 못할 미 전쟁세력의 발악 (1) 자주통일연구... 455
10
14
11-11 16:55
199794
혈통의 힘 (1) 평천하(이윤... 314
20
5
11-11 12:19
199791
주한 미군 철수시따라 나가지 못하고 이땅에 남은 반... (5) k1 1302
75
15
11-10 09:37
199789
[펌] 조선 이란 나라 실체 반대사상국가 339
0
14
11-09 22:23
199788
모든 사람이 혐오 받는 나라 반대사상국가 133
0
14
11-09 22:20
199785
The Last Unicorn (Das Letzte Einhorn) (7) 조랑말구이 323
0
0
11-08 22:22
199783
미국방부,조선은 미본토에 잠재적 직접 위협으로 진화 (4) 막차 978
50
9
11-08 14:05
199782
한국에서 적폐청산이 안되는 이유 (1) 무궁화 298
0
15
11-08 13:36
199780
북한의 혁명로선과 통일전선 2 (1) 개굴이네 집 464
43
5
11-08 02:53
199779
몽골 대학엔 남자들보다 여자들이 더 많다 구분 283
5
29
11-07 23:56
199778
전세계에서 유대인이 발붙이지 못하는 두나라 (1) 구분 488
10
34
11-07 21:11
199777
조센징 들은 어차피 지들 끼리 자멸 하다 망할것임 반대사상국가 112
0
29
11-07 19:32
199775
북한의 혁명로선과 통일전선 1 개굴이네 집 354
49
10
11-07 06:14
199774
[아침햇살51] 지금은 보수적폐 재집권 저지를 위해 단... (4) 굿모닝 242
0
0
11-06 21:02
199773
생일 날 점심 먹은 오마카세 정식 코스 (3) 반대사상국가 260
0
39
11-06 19:43
199772
북미대화에서 요세 미국의 반발은 보여주기 트릭이다 (5) 막차 907
70
4
11-06 15:53
199769
아들을 영생의 언덕으로 동그라미 456
109
0
11-06 04:08
199768
미 딮스테이트의 느닷없는 도발이자 힘없는 반발, 그 ... (1) 자주통일연구... 714
34
9
11-05 22:11
199767
일제강제징용 피해자에 한일 성금이라?? (27) ㅇㅇ 457
15
0
11-05 21:10
199763
반중력체 자가용 UFO 제작해드립니다. (2) 미래과학사 478
10
0
11-05 07:42
199762
(이미) 타락한 시민, 권력의 사후공범 ㅡ 궁민 (1) 개굴이네 집 425
44
20
11-05 03:55
199761
예정웅자주론단(478) 조선,「새로운 길」가겠다고 선... (5) 한마음 1698
79
15
11-05 03:05
199760
중도 중용이 시중 적중이고 시중 적중이 곧 진리다 (1) 구분 142
0
14
11-05 02:51
199758
미국의 흑백갈등은 영원히 해결될 수 없다 (2) 구분 123
0
14
11-05 00:44
199757
조선의 지원을 받아 중국이 UFO를 제작... (1) 882 307
0
9
11-05 00:08
199753
조선의 조종방사포는 일본에서는 탄도미사일급 이다 막차 443
55
9
11-04 17:59
199752
[펌] [개벽예감 370] 핵방사포의 출현과 그것의 정치... (1) SF인 361
10
0
11-04 17:04
199750
소크라테스 일당은 조로아스터교의 細作들이었다. / ... (2) 조빠척결 215
0
4
11-04 08:34
199749
정론직필 조국비판에 재갈을 물리는가 (20) 천하장사 747
49
29
11-04 00:07
199747
문재인에게 보낸 김정은의 조의문 내용... (3) 882 345
0
19
11-03 12:42
199746
폼페이오의 수개월내 대화희망은 한반도를 떠나겠다다 (1) 막차 762
55
24
11-03 11:55
199745
민족적 "억울함의 해소방법"은 "자강" (1) 882 108
0
24
11-03 11:02
199744
북한의 혁명시계 (4) 개굴이네 집 627
54
15
11-03 05:32
199742
November - The 9th month (4) 1100고지별 282
0
0
11-02 19:37
199740
일본은 절대로 한국과 강제징용합의를 해서는 아니 된... (3) 882 188
0
24
11-02 11:34
199736
윤석열검찰총장은 왜 정치사회적으로 혼란을 부추기나... (6) 막차 947
80
54
11-01 11:00
199735
북한은 트럼프 공화당 vs 남한은 힐러리 버니샌더스 ... 반대사상국가 176
0
19
11-01 07:55
199734
주한미군은 대한민국의 국익이 아닌 미국의 국익을 위... (6) 샛별 567
55
0
11-01 07:13
199733
나의 천국 (2) SF인 232
25
0
11-01 06:34
199731
세계적 호구에서 언제나 탈출할지… (9) 이인숙 835
90
14
11-01 01:13
199730
뭔가 이상한 조센징 반대사상국가 158
0
19
10-31 22:41
199729
한국 보수는 20년전에 죽었다 반대사상국가 97
0
19
10-31 21:52
199727
5.18 세월호는 대량 학살이다 반대사상국가 181
5
19
10-31 18:45
199726
잘살고 못사는 기준이 무엇인가? (2) 나침판 325
34
0
10-31 12:06
199725
인도 수꼴 개새끼들이 만든 흰소숭배상징문화 (1) 구분 277
10
34
10-31 04:27
199723
< 트럼프, 평양행.... > 설익은고구마 541
0
0
10-31 03:32
199722
예정웅자주론단(477) 전쟁에서 전술적으로 승리하고 ... (2) 한마음 1542
89
10
10-31 03:19
199721
검찰과 주가조작 그리고 시민재판과 인민재판 구분 129
5
19
10-31 02:16
199720
Us And Them / Brain Damage / Eclipse (2) 토끼섬 147
0
0
10-31 01:30
199718
한국놈들은 fact 팩트 를 망언(妄言)이라고 부르냐 반대사상국가 130
0
19
10-30 19:45
199717
[아침햇살50] 정경심 구속 - 진보민주개혁세력의 과제 굿모닝 148
10
10
10-30 17:39
199714
은밀한 모의였나??? 음모냐??? (4) p 419
0
20
10-30 16:12
199711
팩트 밖에 없다 (1) 반대사상국가 110
0
14
10-30 13:35
199710
정치인 신격화 는 진짜 토 나옴 반대사상국가 88
0
14
10-30 13:28
199709
[펌][개벽예감 369] 트럼프가 꺼내놓은 난해한 수수께... (3) SF인 388
30
0
10-30 10:08
199707
직필아..그러니까 니가 라도문까소리 듣는거야.. 무식한민족주... 186
15
39
10-30 03:58
199704
IS수장 알바그다디,차기황룡 노회찬, 알카에다 빈라덴 막차 539
85
9
10-29 10:04
199703
젖빠는 어린아이들에게서 빼우라. (2) 나침판 362
39
10
10-29 06:05
199702
시사직격이 문제? 한국이 민주주의?ㅋ (1) 882 125
0
49
10-29 02:39
199701
< 주인님 > - 대구박씨 - 98
0
14
10-29 00:00
199700
북을 바로 알아야 바른 계산도 할 수 있다 동그라미 605
65
0
10-28 22:24
12345678910 ..177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