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번호 192542  글쓴이 동녘  조회 1027  누리 60 (60,0, 14:6:0)  등록일 2018-9-4 14:15 대문 11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9-04)


소득주도 성장론은 노동자의 권익을 위할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노동기구가 2010년에 들고나온 제안이다. 개념용어로 정착된 것이 그 시기이나 실상 소득주도성장론은 새로운 용어의 창조일 뿐 별 게 아니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왜 나왔는가? 생산 수출경제의 정체와 빈익빈부익부 심화의 틈에서 상대적 저성장을 목도한 발빠른 노동경제전문가가 우호계층의 경제력 제고를 염원해 나오게 되었다 21세기 직전부터 지구촌은 신자유주의 열풍에 휩쓸리며 금융자본주의로 가속화했다. 자본의 지배력이 극강으로 치달으면서 사회 곳곳은 소득불균형이 심각히 악화되었다. 소득불균형은 이전부터 이야기되던 빈익빈부익부의 강화와 똑같은 것이지만 이 말이 싫었던지 소득불균형이라는 그럴싸한 용어로 대체되었다.

즉, 빈익빈부익부의 자본주의 모순이 강화된다는 것을 , 용어를 달리 함으로써 악화의 연속성을 차단하게 된 셈이다. 요즘 빈익빈부익부가 심각해졌다는 말보다 소득불균형이 심하다고 하면, 덜 적대적이고 현자인양 말하는 것으로 호도되고 있다.

그건 그렇다고 치자. 국제노동기구가 소득주도성장이론을 제시하자 일면 그들과 반대편에 서 있는 것으로 인식되는 IMF 가 동조하고 나섰다. 여기에는 두가지 이유가 있다. 소득주도성장이론 자체가 허약한 이론체계와 구시대적 관점을 전제로 한다는 점이 하나이고, 다른 하나는 이 용어를 선택함으로써 자본주의적 모순을 경제주체 자체에게 전가시키고 국제기구의 주된 먹이인 국가재정을 불려주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1. 소득 주도성장론이 허약한 이론체계에 기반한다는 이유는 뭘까?

과거 금융자본주의로 보편화하기 이전의 자본주의는 자본의 농간이 제조업 등의 긍정적인 영향하에 숨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시차와 시간, 화폐와 화폐간의 거래장벽이 제거된 금융자본주의 시스템에서는 자본의 횡포가 고스란히 노출된다. 투기와 투자의 경계도 허물어지고 수익회수와 투자의 시간차도 현격히 구분되지 않게 된 까닭이다.

국제노동기구는 경제학에서 나오는 소득균형이론에 착안해 소득불균형을 이야기했고 거기서 나아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을 만들었다.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것은 제조업의 포화로 투자가 미진하고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이 불안하게 되자 그것을 지키고 극복하기 위해 고안된 내용이다. 제조 생산견인의 성장이 아닌 소비 금융중심의 성장이다. 그러므로 이 이론은 임금노동자 입장에서 적절한 처방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야기하는 임금노동자는 우리가 흔히 인식하는 일반노동자가 아니라 주로 안정적인 고용연속성을 기대할 수 있는(비정규직이라도) 노동자를 중심에 두고 있다는 점이다. 그들의 고용안정과 소득증대를 통해 소비가 살아나면 기업이 생산을 늘리기 위해 고용과 투자를 강화한다는 오래된 명제를 전제로 한다.

고용안정과 임금인상으로 소비가 늘면 투자가 확대되고 추가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논리는 성장기, 그러니까 제조업의 비중이 금융의 비중을 압도하던 시기에 어울리는 이야기다.

오늘날 금융자본주의하에서는 제조업의 포화, 즉 소비력의 포화= 생산력의 포화상태이다.
이 말은 수익이 나도 전반적인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확인되지 않는 한 기업은 투자를 하지 않고 관망하거나 극소수만 부분적으로 동참할 뿐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시공을 극복한 경제환경이 금융자본주의의 핵심이다. 만일 국내소비가 살아나 기업이 이익을 올린다면 기업은 가장 싸고 빠르게 공급을 할 수 있는 곳에다 투자를 할 뿐이다. 설령 그게 아니더라도 추가 투자를 해서 얻을 실익과 투자비용을 성장모멘텀과 정부 정책방향 등을 고려해 판단하게 될 것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20세기적 자본주의 모순에 기반한 채 임금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발굴된 것이므로 국가의 정책으로 밀고 나아가기엔 방법적으로도 절차적으로도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하고 심각한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다른 곳에 있다. 이 이론이 나오게 된 배경은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불안이라는 요소에 기반하는데, 그렇게 된 원인은 기업들과 정부와 외국이라는 경제 3주체가 꾸려왔던 성장론의 폐해에 따른 것임에도, 그 폐해를 만든 장본인인 기업 등은 빠지고 가담하지 않았던 가계를 해결책으로 끌어들인다는 점이다.

과거에나 가능했던 경제주체를 4분 했던 그 구분의 틀에서 접근했다는 점이다. 폐해의 누적물은 4분했던 시기의 것이 맞지만, 그것을 해결하고 만회하려는 시기에는 이미 경제4주체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졌다는 것을 간과했다.

혹여, 그 구분을 인정한다하더라도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협작해 만든 소득불균형의 상태를 노동자인 가계가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가 배어있다. 가당치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지만 어쨌거나 대기업임금노동자들은 이러한 이론에 근거해 임금인상을 달성할 수 있게 활용된다.

경제주체의 구분을 전제로 접근했다는 점과,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한 이론이라는 측면에서 국가정책으로는 미흡하다,

2. 자본주의 모순을 가계에다 전가시키고 자본은 뒤로 빠진다.

이 이론은 노동자계급을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반적인 정책효과면에서 보자면 국가를 위한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난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핵심은 두 가지 측면에서 달리 접근된다. 약자입장에서는 소득증대라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그리고 자본과 국가 입장에서는 성장이라는데 방점을 찍는다. 이러한 이중성으로 인해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치가 굉장히 높은 용어다.

실질적인 면에서 가장 확실한 것은 성장론이라는 점이다. 성장의 열매는 공급자에게 귀속되는 게 보편적이다. 소비자는 성장 열매의 한시적 수혜자일 뿐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먹거리가 소진된 상황에서 마지막 경제주체이자 소비주체인 가계를 상대로 하는 먹거리 발굴책이다.

국가는 결국 소비성장을 통해 세금을 계속 확보할 수 있다. 특히나 세계최고의 간접세 징수 국가인 대한민국에게 있어 소비의 증대는 빈익빈부익부를 더 강화시킨다. 즉 소득 불균형을 심화시킨다는 것이다. 당장은 그것을 못 느끼지만 6개월만 지나면 효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온다.

기업은 자신들이 싸질러 놓은 똥을 가계의 희생과 노력으로 은폐할 수 있는 기회를 잡는다. IMF가 찬동하는 이유가 바로 결국 기업과 국가의 주머니가 두둑해지는 구조로 정착되고 시행될 것임을 알기에 그렇다.

국가가 재정정책으로 가계의 소득을 올릴 방법은 별로 없다. 할 수 있는 것은 국가주도의 고용과 사업인데, 이게 공무원이나 공기업의 증원과 연결된다. 한시적인 수혜층이야 생기겠지만 궁극적으로 국가의 재정 부담이 증대되고 다수의 세부담은 그들 신규 고용인을 부양할 의무에 떠밀린다. 기업을 매개로 해서 정책이 현실화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소득주도 성장이 고용불안층의 일시적인 혜택을 벗어나 진정 서민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소득증대라는 것을 임금인상으로 한정해 봐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권이 실력있고 자신들이 신적폐가 아니라고 주장하려면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를 낼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국가 조세 욕심을 줄이면 된다.

임금을 올려주는 것과 신규고용창출을 한다면 정치적인 효과는 높다. 그러나 실질적인 조치를 한다면 오히려 정치적인 효과가 거의 없다. 하니, 문정권이 실질적인 조치를 꺼려할 수밖에 없다.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는 임금인상 이후 물가상승분을 충분히 상계할 수준을 견지할 때 가능한 것이고. 여타 정책을 시행할 때 그 후과가 역으로 배가 되는 것을 방지하면 된다.

소득주도 성장은 소비를 통한 성장으로 귀결되기 때문에 소비세를 낮추지 않는 이상 소득주도성장론은 환상에 불과하게 된다. 간접세를 낮춰야만 실질적인 소득증대 효과가 생기고 상대적 소득 불균형이 줄어든다. 국가의 조세수입을 포기해야 한다. 지금 넘쳐나는 세금을 쓰지 못해 안달인데 간접세를 줄일 여지가 얼마든지 생긴다.

최저임금인상과 마찬가지로 소득주도 성장론의 최대 수혜자는 국가다.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자나, 임금인상의 수혜자는 수혜보다 더 심각하게 탈탈 털리게 되어 있다. 그게 제도적으로 굳어질 수 있어서 고치기도 쉽지 않게 된다.

높은 간접세를 이야기하지 않고 소득주도 성장론을 아무리 포장한들 모두 사기일 뿐이다. 4대강 사업을 할 때 그 많던 전문가 교수들의 찬동 언사와 지금 문정부의 꼼수 정책에 동조하는 자칭 전문가 집단의 양심은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은 열악한 중소기업종사자, 자영업자, 임시 일용직이 1,000만 명이다. 반면 공무원이나 공기업직원 등 세금으로 연명하는 노동자가 최소 197만 명에서 250만 명 수준이고, 대기업 등 안정적인 고임금 노동자가 400만이다. 그러한 고용 구조에서 넘치는 재정으로 정치적인 효과를 노리고 세금으로 연명할 고용을 구상한다는 자체가 매우 위험한 장난질이다.

소득주도 성장을 위할 조치는 당연히 약자 계층인 1,000만 명을 상대로 하는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그러나 고학력층에게 먼저 여물을 줘야 한다는 관례에 빠진 이들이 상대적으로 저학력에 약자인 천만 백성들을 위한 정책을 할 리가 만무하다.

소득주도 성장은 물가상승만 부채질하고 최 약자 층의 희생만 강요하게 된다. 이 정책의 수혜자는 국가와 안정적인 임금노동자들이고 그 다음이 기업이며 그들의 이익을 천만 백성들이 떠 안게 되는 결과로 수렴한다. 간접세 세금인하 없는 소득정책은 가증스런 쇼일 뿐이다.

소득 불균형에 기반한 소득주도 성장을 할 게 아니라, 소비력의 비례 균형 달성을 고려한 성장이 추진돼야 한다. 어떤 멍청한 교수는 이 정책이 좌파적인 정책이라고 우기는데 이 정책은 굳이 따지자면 귀족노동자와 공무원이나 공기업 노동자 그리고 국가가 직접 수혜를 보는 편파적인 우파정책에 가깝다.

본질을 알면 모든 걸 순리대로 풀어갈 수 있는 법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2542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옛서팡
- 권종상
- 향암
- 임두만
211.117.82.40
[1/2]     IP 119.200.247.94    작성일 2018년9월5일 03시49분      
동녁님의 견해에 크게 공감합니다
특히 간접세의 종목과 세율을 대폭정비하고 상속세를 비롯한 직접세비중을 높여야 한다
부가가치세+방위세를 폐지하거나 대폭 낮추고 특히 유류소비세는 원유가가 상승하면 세율이 낮아지도록 불합리한 세제개혁과 과 더불어 세금도둑 날강도들의 은익재산추징 환수제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
[2/2]     IP 182.31.37.51    작성일 2018년9월6일 09시25분      
동녘님의 글을 보고 크게 공감합니다.....지난 몇게의 글을 눈팅해 보았더니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대부분 정확히 파악하고 계시군요....참 안타깝지요.....미대사관이자 cia 한국지부가 모든 걸 컨트롤 하면서 그 하수인들인 정치꾼들을 장기판 말꾼처럼 이용하는 게.....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 조직된 힘을 키워야 하는데....조직이 어느 궤도에 다다르면 프락치를 심어 조직을 와해시켜버리니.....대안은 국민들의 평균지성을 올리는 것입니다. 각종 루트를 통해....물론 최근에는 가짜뉴스라는 미끼를 던져 진실의 소리를 왜곡하려는 공작도 보이지만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8677
오랫만에 大衛 5
0
0
07-24 10:19
198676
" 노란색의 개아가리 " (5) - 대구박씨 - 47
0
0
07-24 08:59
198675
조미대화 시작은 한미훈련 중단하고 제재해제가 답이... (3) 막차 112
20
5
07-24 07:21
198674
아니 왜? 일본은 자국의 영공도 못지키면서 (3) 大衛 56
5
4
07-24 07:02
198673
나루히토, 너가 도망갈 곳은 없다 - 대구박씨 - 34
0
4
07-24 04:55
198672
예정웅자주론단(463) 미, 명칭만 바꿔 한미훈련 계... (1) 한마음 439
20
0
07-23 22:45
198671
< 류 > - 대구박씨 - 27
0
4
07-23 22:03
198670
북이 공개한 잠수함의 비밀 qkfka 341
0
0
07-23 20:49
198669
이 협의가 이루어진다면 사시사무 떨듯 떨 인간 많겠... (2) 지롤 302
25
0
07-23 18:27
198668
미국은 백인국가 이기에 (70) 大衛 142
10
9
07-23 14:50
198667
" 최후의 만찬 " (1) - 대구박씨 - 116
0
4
07-23 14:08
198666
아베 입장에선 문재인이가 쓸만한 바보다 (1) 大衛 90
10
14
07-23 14:06
198665
[펌] 靑, 파병 통해 韓日무역갈등 美중재 이끌어낼 수... (12) 패먹척결 209
5
9
07-23 13:59
198664
강간교사범에게 강간범 처벌 읍소? (1) 패먹척결 79
0
9
07-23 13:12
198663
일본의 전통적인 전략이거든. '미국 눈 속이기' 패먹척결 114
5
9
07-23 12:59
198662
승리로 답하자 보리고개 157
5
0
07-23 08:28
198661
< 문명과 급부 > - 대구박씨 - 55
0
4
07-23 05:18
198659
난 아베의 주장과 행동이 모두 이해되며...정당하다. (5) 882 145
5
14
07-23 03:01
198658
독단적인 복음주의 기독교를 구제할 길은 없는가? -김... (3) 나침판 163
15
10
07-23 02:53
198657
북미 약속으로 조용한 틈을 탄 아베의 블루오션 (2) RMFtP 264
9
10
07-23 00:06
198656
현 한일 사태는 미국이 사주했다 (4) RMFtP 354
14
20
07-22 23:32
198655
미친개 왜구에 발끈한 시위를 근본치유의 기회로 만들... (6) 이인숙 359
45
0
07-22 23:09
198654
주한미군 완전히 고립될 것 - 대구박씨 - 169
0
4
07-22 20:52
198653
한일경제갈등은 한국의 이란 파병을 위한 미국의 계략... (1) 삼국연방시대 225
5
10
07-22 18:43
198652
< 싫어할때, 좋아할때 > - 대구박씨 - 59
0
4
07-22 18:06
198651
우리도 고난의 행군을 시작하자 00 141
10
0
07-22 13:49
198650
우리도 고난의 행군을 시작하자 00 105
5
0
07-22 13:49
198649
밥상머리 교육은 이성을 지배한다. (1) 동녘 330
80
0
07-22 11:31
198648
초고순도 불화수소 8년전 개발했지만 일본제품만 사용 (4) 막차 383
55
14
07-22 10:55
198647
< 추 > - 대구박씨 - 60
0
4
07-22 04:38
198646
"北, 부상으로 매년 1만5천여명 사망..의료지원 급하... (2) 오해 금지 180
0
14
07-22 02:00
198643
자각과 배려 (3) 미파솔 233
7
10
07-21 10:31
198642
(북한의) 혁명로선과 통일전선(둘) (2) 개굴이네 집 434
45
5
07-21 01:38
198641
조갑제에게 친찬받은 문재인... (7) 882 206
0
9
07-21 00:15
198640
강제징용 청구권의 내면에 대해 논리적으로 설명한 영... (7) 882 163
5
9
07-21 00:10
198639
< 문재인 대통령 근거있다 > (1) - 대구박씨 - 97
0
4
07-20 23:29
198638
한국 근황 (1) 반대사상국가 356
0
0
07-20 13:47
198637
통일이 되면 너무 좋은 점 (4) 평천하(이윤... 442
65
0
07-20 13:39
198636
美법원, 제재위반 北선박 '와이즈 어니스트' 매각 승... (4) 오해 금지 359
0
4
07-20 08:48
198635
의료제도의 모순 (5) SF인 228
15
0
07-20 06:22
198634
반일 강요 하면 안된다 (5) 반대사상국가 196
5
41
07-20 00:10
198632
한국당 황교안은 일본대체할 소재부품산업 개발 반대? (1) 막차 383
40
9
07-19 23:08
198631
< 쪽빨이의 어원 > (1) - 대구박씨 - 139
12
9
07-19 22:42
198629
아베가 두려워 하는 2가지 (1) 이신 통일사... 596
40
9
07-19 18:07
198626
한러 군사협력 양해각서(모스크바) (1) 오해 금지 302
5
9
07-19 12:02
198625
구분아, 너도 인정해라. 요즘 네가 말이 없는 이유가.... (17) 패먹척결 386
0
10
07-19 09:32
198624
일본은 국가적으로 몰락하는중인 국가이지 (4) 大衛 273
5
9
07-19 09:29
198623
이렇게 남한은 이란戰에 파병하게 될 거다. (2) 패먹척결 339
0
15
07-19 06:17
198622
" 오 " - 대구박씨 - 88
0
4
07-19 04:33
198621
이란戰 십자육군 총사령관은 윤의철 7군단장이 될 것... (6) 패먹척결 432
5
15
07-19 02:38
198620
혁명송가 (1) 혁명 163
15
0
07-19 02:00
198619
정의용이가 X맨이네. 아베는 정의용한테 뽀뽀해주고 ... (4) 패먹척결 245
5
20
07-19 01:58
198618
원수복과 인민복 지화자 143
5
0
07-19 01:39
198617
일심단결의 위력으로 지화자 89
5
0
07-19 01:35
198616
플랜B에 걸려든 남한 민중들 (2) 패먹척결 352
5
15
07-19 01:30
198615
청와대 일본 2차보복 강행시엔 한일 군사정보협정 깰... (3) 大衛 153
5
9
07-19 00:57
198614
태양은 백두산에서 빛난다 햇살 89
5
0
07-19 00:27
198613
정두언은 민주당공천 예정자로써 한국당테러 희생자다 (2) 막차 443
40
9
07-18 20:59
198612
군국주의 왕초 아베의 경제공격, 어떻게 막을 것인가! (3) 자주통일연구... 363
15
9
07-18 14:38
198610
<녹화중계실황 특보>조선 여자축구 세계대회(제... (1) 윤기하 229
5
0
07-18 06:16
198609
북한 헌법과 경제개혁 (1) 오해 금지 117
0
4
07-18 01:53
198608
온라인이 뜨겁다. 이 글을 퍼날리기 합시다. (6) k1 821
95
20
07-17 16:10
198605
< 너희들이 조작한 핵은 핵이 아니다 > - 대구박씨 - 160
0
4
07-17 00:00
198603
예정웅지주론단 (462) 중국인 조선관광「인해전술」... (2) 한마음 1480
65
10
07-16 22:37
198602
종말론을 믿도록하는 미제국주의자들과 시오니스트들 이인숙 498
65
18
07-16 22:06
198601
北외무성 "한미 '동맹훈련' 하면 북미실무협상에 영향... (2) 오해 금지 246
0
4
07-16 17:47
198600
한국은 정말로 전쟁배상금을 받을 자격이 있는가? (2) 882 137
0
9
07-16 17:04
198598
일본은 한국을 다시 먹을 권리가 있다. (6) 882 218
5
14
07-16 15:39
198597
폼페이오 "北, 처음에 없던 아이디어 갖고 나오길 희... (1) 오해 금지 209
0
4
07-16 15:08
198596
오사카에서 태어나신 전주이씨 어르신 한분 소개 (1) 제사장 268
0
9
07-16 14:30
198593
14년간의 종북생활 (6) 조까 386
10
5
07-16 00:50
198592
이란 vs 이스라엘은 원수 관계 , 한국vs 북조선~?!... (3) 조까 369
20
20
07-15 22:39
198591
< 담가소대장 > - 대구박씨 - 97
0
4
07-15 22:05
198590
[펌][개벽예감 356] 중도반단 없이 철군으로 전진:한... SF인 368
40
0
07-15 15:04
198587
< 리는 끝까지 덤비면 죽는다 > - 대구박씨 - 102
0
4
07-15 00:25
198586
동학운동이 혁명? 좆이다. (3) 882 206
0
19
07-14 22:12
198584
미국이 말하는 북조선의 체재보장이란.... (9) 몽둥이찜질 901
89
9
07-14 13:40
198580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9년 7월 7일 k1 139
10
4
07-14 10:01
198579
폼페이오 "北 원하는 안전 보장 갖춰지도록 해야"..언... (2) 오해 금지 321
0
14
07-14 09:08
198575
< 리의 쿠데타는 실패로 돌아갈 것 > - 대구박씨 - 178
12
4
07-13 17:22
198574
한국은 일본전쟁배상금을 받을 자격이 있는가? (6) 882 319
10
14
07-13 13:39
198573
친일친미 매국노들이 국외탈출하면 소재제보 바람니다 (3) 막차 800
80
14
07-13 12:34
198572
트럼프 "김정은 날 만나 너무 행복해해"…미 국무부, ... (1) 오해 금지 243
5
4
07-13 10:01
198570
美·터키 갈등의 원인 러시아산 S-400 미사일 터키 첫... 오해 금지 239
0
4
07-13 01:10
198569
해리스 美대사 "지금은 미국이 한일관계 중재·개입할... (1) 오해 금지 313
0
14
07-12 21:24
198565
[영화 3] Dr. Strangelove or: How I Learned to Stop... (6) DirtyBomb 278
0
0
07-12 06:33
198564
< 중국은 필요없다 > - 대구박씨 - 161
12
4
07-12 03:42
198563
북 ‘김정은식 경제개혁’ 헌법에 넣었다 오해 금지 211
5
4
07-11 23:48
198562
예정웅 자주론단(461) 미, 조선을 핵보유국 인정가능... (2) 한마음 1725
75
10
07-11 23:48
198561
있는 그대로 보는 눈이 미국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1) 이신 통일사... 358
15
0
07-11 21:33
198560
미국의 동북아평화유지군 설립 음모와 북의 반제평화... (3) 자주통일연구... 497
30
9
07-11 15:48
198559
빨간 나 (2) SF인 269
53
0
07-11 15:38
198558
< 조선 > (2) - 대구박씨 - 166
0
14
07-11 14:08
198555
이제부터 조선은 일본을 상대로 핏값을 받아내야 한다... 우리 590
45
14
07-11 08:06
198554
< 수수께끼가 일부 풀렸다 > - 대구박씨 - 244
0
4
07-11 05:00
198551
美국무부, 트럼프-김 판문점 회동에 "정상회담 아냐" 오해 금지 230
0
4
07-10 13:13
198550
이정미 "윤석열 위증이 아니라 한국당이 거짓 질문 해... 00 236
0
0
07-10 12:29
198549
미국 핵전문가들은 조선이 핵보유국임을 인정한다 (1) 막차 672
34
9
07-10 10:38
198548
[개벽예감 355] 판문점에서 주체는 전진, 객체는 후퇴... (2) SF인 420
25
0
07-10 06:42
198546
한국인들은 조선족들보다 똑똑하고 문명하다... (3) 882 247
5
14
07-10 00:35
198545
< 25돐 중앙추모대회 > - 대구박씨 - 152
0
4
07-09 20:23
198544
유라시아의 비미화 (1) 오해 금지 266
0
4
07-09 20:08
198543
지구온난화 문제의 이면에 있는 국제정세 오해 금지 269
0
4
07-09 12:29
198542
트럼프 독트린과 주한미군 철수 3차 대결전 (1) 자주통일연구... 646
19
14
07-09 12:00
198539
두테르테: 중국과 전쟁? ok! 미국, 너 앞장서... (1) 882 378
10
4
07-09 01:37
198534
일화 (4) 이경민 603
35
0
07-08 14:18
198533
은덕 한보람 176
15
5
07-08 14:16
198531
< 박님을 만나면 숨 넘어 간다 > - 대구박씨 - 122
0
4
07-08 10:39
198530
왜 북은 이란을 위협하는 트럼프를 존중할까? (1) 오해 금지 345
0
24
07-08 09:55
198529
인권악마 미제국주의와 트럼프의 판문점 쑈쑈쑈 (7) 이인숙 877
70
4
07-08 02:20
12345678910 ..179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