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기무사에 대한 단상
  번호 191802  글쓴이 동녘  조회 1373  누리 40 (54,14, 9:4:3)  등록일 2018-7-25 23:50 대문 5

기무사에 대한 단상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7-25)


기무사는 과거에 보안사라고 하는 부대다. 대한민국의 간첩사건들, 반공을 명분 삼아 온갖 근거를 만들어냈던 집단이 보안사, 즉 기무사다.

국가기관마다 특수활동비라는 게 있다. 통상적인 특수활동비의 쓰임새는 대부분 정보 및 공작 업무에 수반된다. 그러다 보니 첩보 공작업무가 주업인 국정원이 4,800억 원으로 가장 압도적인 금액을 사용한다.

과한 측면이 있지만 우선 공개된 액수는 그렇다. 그 다음이 국정원의 업무를 일선에서 하청받듯 대행하거나 지휘받는 협력요원인 경찰청 정보과 형사들을 중심으로 하는 경찰조직이 1,300억 원 수준을 쓴다.

그런데 10만이 넘는 경찰 조직의 특수활동비가 1,200~1,300억 수준인데, 기무사의 특수활동비는 무려 1,800억에 육박한다.

기무사 인원이 4,200명이라니, 두당 특수활동비는 가장 높을 것이다. 국방부 안의 국방예산으로 웬만한 비용은 다 처리될 것인데 기무사가 왜 1,800억에 가까운 특수활동비를 사용할까? 경찰조직보다 많은 액수,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이건 간단히 말해 기무사가 댓글 공작을 한 사례에서 보듯, 대공조작업무를 위한 민간사찰에 상당히 많은 업무를 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기무사는 국정원만큼의 방대한 민간 사찰 정보를 보유하고 있고 수집한다. 재벌의 마약복용 정보까지 수집한다. 국정원과 정보경쟁을 하지만 국정원이 들여다보기 힘든 군 내부를 관할 통솔하기 때문에 파생정보를 얻는 루트도 보호되고 덕분에 국정원보다 취득정보의 깊이는 오히려 양질로 특화된다.

보도에 나온 기무부대장 민 대령이라는 사람은 기무사에서 오랜 세월을 지낸 인물이라 한다. 이 사람은 위관장교시절 전방부대에서 생활을 했었다. 당시에 그와 함께 시간을 보낸 군인들에 따르면 엘리트군 의식이 강했다 하며, 주위에서는 빽이 없어서 최전방 땅개부대에 왔을 거라고 짐작을 했다고 한다.

그 말이 사실인지 확인은 되지 않는다. 다만 육사 43기로 아직 대령을 달고 있다는 것은 진급에 뒤처진 측면이 있다고 볼 수는 있다. 그러나 이 또한 위계질서를 따지는 육사 기수서열을 감안해 의도적으로 기수가 낮은 장군들을 제어하기 위한 방책으로 높은 기수를 앉혀 계급보다 기무사의 자체 파워를 강화하려 한 것이 아니었는지 모를 일이다.

아무튼, 기무사는 통제와 관리가 수월한 군을 중심으로 굴러가는 기관이므로 관리하는데 특활비가 그리 많이 필요하지도 않을 것이다. 행정부의 한 부처가 사용하는 특활비에 비하면 지나치게 많은 건 사실이다. 10만 넘는 경찰청보다 많은 특활비를 쓰는 조직이므로 예산감사를 할 필요성이 대두된다. 기무사가 민간사찰을 겸한다는 사실은 짐작하고 있었기에 어느 정도 예산과 특활비가 있으리라 생각했지만, 경찰청보다 많이 쓰고 있는지는 이번에 알았다.

기무사는 군인정치 시대를 꿈꾸는지 모른다. 아마 그럴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그렇다면 끊임없는 남북 대결로 군사적 긴장이 있어야 기무사의 위상도 높아지고 권력화도 가까워진다. 그러니 대북전단 살포같은 남북 긴장 조성행위에 기무사가 개입되어 자금을 지원했을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게 된다.

무기상들에 대한 정보는 국정원과 비교가 안 될 정도로 갖고 있을 것이고, 방산비리를 꿰뚫고 있으면서 별들을 겁박하거나 한솥밥을 먹을 수도 있다.

현재 사단장급인 별 2개 짜리는 민 대령보다 하위 기수다. 기무사령관이 중장인데 고작 민 대령하고 2기 수 밖에 차이가 안 난다. 어떤 면에서 기무사는 별을 달기 힘든 육사재원 중에서 쓸만한 사람을 대령에 묶어두어 후일을 도모하는 용도로 기약하고, 조직체계는 유사시에 기수서열로 군령이 작동될 수 있게 대비한 것인지 모른다.

어쨌거나 개인적으로 민 대령의 성질을 모르는 바 아니기에 이런저런 생각이 교차한다. 그는 조직의 희생양일 가능성이 있다. 별을 못단 대신 기수파워를 내세워 별들을 휘어잡을 수 있게 하면서 맛을 보여준 게 아닐까.

어떤 기사에 보면 기무사 대령한테 사단장이 쩔쩔맨다고 했던데ㅡ 그건 군이 사실상 계급사회가 아니라 기수사회였음을 이야기하는 게 아니겠는가 싶다.

오래 전, 철원의 밤하늘 별을 보며, 언젠가 별을 달고 부끄럼 없이 전역을 하리라는 기대로 병영에 첫발을 내딛었을 한 청년은, 진급에 밀리고 변방으로 떠도는 게 신물이 나자 힘이라도 쓰고 싶다는 자기 포부를 만들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긴 세월 그 안에서 스스로 최면에 들었을지 모를 일이다.

글을 읽는 당신이, 사관학교도 나오고 인사고과도 좋은데 잘 안 풀려 전방으로 돌고 진급도 늦고, 별자리는 어렵다고 이런저런 장래의 한계치를 확인했다면? 나오지 않고 그 안에서 정년퇴임 하려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우리는 선악을 떠나 늘 타인을 이해하고 옹호해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지은 죄가 있다면 법과 역사의 심판을 받는 건 당연하다. 비난과 옹호의 한계는 죄질과 냉정히 일치하고 내용의 훼손이 없어야 한다. 그러나 한 번쯤 그 속을 들여다보는 것도 필요하리라.

그렇지 않으면 너무도 극악한 행태가 만연하고 또 당연시 되며 더욱 진화한다. 이는 국민정서적으로도 좋지 않고 시대의 건강성에도 악영향을 준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1802
최근 대문글
- 윤석준
- 아이엠피터
- 김용택
- 동녘
- 강진욱
1.234.157.7
[1/4]   123  IP 94.25.168.112    작성일 2018년7월26일 04시45분      
썩어빠진 자본주의 제도를 박살 내기전엔 그따위 기무사인지 뭔지하는 것이 없어지기 불가능 입니다.
[2/4]   반역처단  IP 73.15.65.251    작성일 2018년7월27일 08시13분      

끼무사 반국가 쓰레기들에 대한 처단이, 단호하고, 철저하게, 그 뿌리, 씨앗까지, 멸절을 시켜야 한다.
이넘년들은, 정신 자체가 비정상으로, 전원 극형으로 처단한다.

국민학살, 조작, 고문, 협박, 하극상, 반민주, 반국가, 영수증도 없는 온갖 특활비, 뒷돈거레로 썩을데로 썩은, 반국가 패악집단으로, 정희, 두와니, 때우때 부터 썩어온 불법부패 반역범죄자들 일 뿐.!!!

조작원과 함께, 관련 반국가 범죄자들, 조작범죄자들, 특활비 빼돌려, 어디다 썻는지, 도대체, 그동안 얼마나 지들 구좌로 해처먹었는지, 등등을, 썩을데로 썩은, 사법부, 껌찰, 꼉찰, 들과 함께 전체를 해체하고, 형틀에 세우며, 그 가족을 포함 관련 공모, 해처먹은 뒷돈들에 대한, 특권부패비리에 대한 철저한 처단이 끝까지 진행되어야 한다.

필요시, 모든 ㄸ별들과 그에 빌붙어, 국민을 노예로 여기며, 온갖 만행과 악한범죄 들을 저질러온 것에 대한 응분의 극형이 내려져야만 한다.
이들의 모든 재산 또한, 모두 몰수/환수 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천안함 조작 반국가 반역 범죄사건에 대한 극형을 내려야 한다.
끼무사가 그동안, 천안함에 대한 조작극으로 걸레질을 해온 범죄에 대한 극형을 즉시 진행하여, 전국민들에게, 실체를 알려서, 이들의 극악한 해악집단 상태를, 알려야 한다.!!!!!!!!!!!!!!!!!!!!!!!!!!!!!!!!!!!!!!!!!!!!!!!!!

[3/4]   보안대  IP 173.54.175.181    작성일 2018년7월27일 12시18분      
태극기 휘날리며 서울특별시는 서소문 근처 동아건설앞. 덕수궁 안, 그리고 뒷담.. 경남극장 지하실, 방첩대에서 보안대로 두환이, 태우등 겡상도가 잡으면서 보안대-516.. 하는 부대다. 대한민국의 조작 간첩사건들, 반공을 명분 삼아 온갖 근거를 만들어냈던 집단이 보안사로, 같은 지하실에 이름만 바꿔 학생도 간처ㅂ으로 만들어 고문하다 죽으면 수통으로 보내 부모님들 가슴에 한을 남겨준 ...두환,태우는 창룡이 보다 못한 쓰레기 그래도 시래기....반성들 해라 대한민국을 위하여...
[4/4]   breadegg  IP 112.158.41.64    작성일 2018년7월28일 19시19분      
갠적으로,
군부가 정치를 간섭하는 행태는 없어져야 된다고 본다.
군의 사병들에게, 이런 정신을 심어줘야 한다.
정의에 어긋나는, 소위 ‘명령’은 더 이상 명령이 아니고
사욕을 위한 객기라는 것을..
.
따라서, 적의 침공이 아닌데, 동원되어 자국의 시민과
맞서는 상황이 연출된다면,
일개 사병이라도 사단장의면전에서 반론할 수 있는
권리를 설정해야 한다.
.
군의 지휘부가 왜 정치에 간섭하는가?
미친거다. 문민정부의 통제에서 벗어난 군 지휘부는
더 이상, 군인도 뭣도 아니다.
제 논리에 도취된 참람한 한 무리의 깡패비스무리 .. 패당들일진데,
왜 애꿎은 사병이 그들의 졸개가 되어 희생되어야 하는가..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189
노무현과 김병준 은하신 15
0
0
08-15 02:44
192188
전재수 “김병준,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 정신 왜곡 이... 은하신 13
0
0
08-15 02:43
192187
어리석은 것들이 결국 제눈을 찌르고 말았네! 구분 38
0
5
08-15 02:15
192186
< 임진년의 심마니들 > (11) - 대구박씨 - 34
0
0
08-15 01:12
192185
문재인 그리고 미국에 대한 조선과 남북 민중들의 의... 독트린 44
0
0
08-15 01:00
192184
중동패권은 미,중,러 어디에도 넘어가지 않는다 구분 45
0
0
08-15 00:45
192183
한국인들은 항상...짜증나게... (4) 882 73
0
0
08-14 23:12
192182
중국이 점점 죽을 길로 빠져드는구나...? 구분 110
0
0
08-14 22:03
192181
이란 최고지도자 "美와 전쟁도 협상도 없다"..트럼프 ... 구분 93
0
0
08-14 20:54
192180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 구분 71
0
0
08-14 20:50
192179
차이잉원 미국서 '광폭 행보'..트럼프, 대만 카드로 ... 구분 39
0
0
08-14 20:43
192178
"북한, 核시설 리스트…폼페이오 방북때 공개" (1) 오해 금지 89
0
0
08-14 20:38
192177
한국은 종전선언을 바라는가? (4) 882 40
0
0
08-14 20:23
192176
유엔제재의 법적지위는 한국헌법보다 높은가? (1) 882 26
0
5
08-14 19:42
192175
식량안보가 위협받는 필리핀, 멕시코, 대한민국 정설교 77
5
0
08-14 19:22
192173
문제인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길 원하는가 (3) 천하장사 218
55
14
08-14 13:09
192170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6) 이인숙 430
60
4
08-14 11:18
192169
최후까지 QE를 계속하는 일본 오해 금지 202
0
4
08-14 08:05
192168
국회의원은 특활비먹고 서민들은 최저임금상승 제살뜯... (3) 막차 204
30
4
08-14 06:46
192166
차이잉원 "그 누구도 대만의 존재를 말살시킬 수 없... (1) 구분 129
10
4
08-14 02:48
192165
< 조국을 광복하고 돌아가리라 > - 대구박씨 - 88
5
4
08-14 02:04
192164
문재인이하고 정은이가 만날 이유가 적다 (3) 大衛 86
0
14
08-14 01:43
192163
김정은의 문재인 죽이기 시작... (2) 882 209
0
9
08-14 00:10
192162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 위대성 131
0
0
08-13 22:27
192161
미국에서 러중으로의 중동패권 이전 오해 금지 302
5
4
08-13 15:13
192160
< 그리움의 하얀 쪽배 > - 대구박씨 - 120
5
9
08-13 12:18
192154
김정은이도 자기 할아버지인 김일성이 (1) 大衛 134
0
19
08-13 08:32
192153
평양에 가면 (3) 신문기자 739
36
5
08-13 08:07
192152
[단독] 문 대통령, 이달 말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 (1) 오해 금지 183
0
4
08-13 07:54
192151
이재명과 누군가의 트윗대화 내용 (66) 종북참수 284
10
4
08-13 02:51
192150
한국을 망하게 하려는 문재인의 한국군감축 (6) 大衛 128
0
19
08-13 01:25
192149
이재명... 순진한 대중들 선동하는 솜씨는 탁월하다 (1) 종북참수 111
15
19
08-12 21:16
192148
태영건설과 이재명의 싸움?? 노가다십장이 웃는다.. (1) 종북참수 186
15
19
08-12 21:00
192147
하늘은 듣지 않는다. - 대구박씨 - 82
5
4
08-12 20:24
192146
이재명 공공부문 건설사업 원가 공개 (5) 천하장사 390
94
14
08-12 16:24
192145
<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 > - 대구박씨 - 75
5
4
08-12 16:00
192144
< 2019. 1. 25. > - 대구박씨 - 155
5
9
08-12 15:00
192143
체제보장과 체제수호를 정확히 접근해야 북미관계가 ... (1) 동녘 370
30
5
08-12 14:31
192142
판문점 합의고 지랄이고 문재인이 혼자한거지 (3) 大衛 161
0
24
08-12 12:01
192141
北, 고위급회담서 경협 압박할 듯…南에 내줄 카드는? (1) 오해 금지 143
0
4
08-12 08:17
192140
“야…이거 ‘종전선언’이 곧 되겠구나” (2) 하루 967
75
4
08-12 03:55
192139
김일성의 비핵화 유언을 다시 생각하면서... (3) 882 201
0
9
08-12 01:08
192138
미국은 앞으로 300년을 펑펑 쓰고도 남을 세일 유전 (5) 大衛 254
0
9
08-12 00:59
192137
< 아메리카는 오라를 받아라 > (1) - 대구박씨 - 208
5
4
08-12 00:00
192136
한국인들의 한국어 수준은 정말 높은가?... (3) 882 164
0
14
08-11 23:29
192135
추락하는 한국경제는 문재인이 만든것 (2) 大衛 151
0
4
08-11 22:28
192133
바다물이 짜다는 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충분하다 (1) 비상대책 296
35
0
08-11 20:58
192132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미국은 북의 노력에 성의있게... (1) 대변인 158
5
0
08-11 20:58
192131
북, "정전협정의 지속은 전쟁시한탄의 존재를 그대로 ... (1) 시한탄 132
5
0
08-11 20:56
192130
북, 남측 당국 동족과 손을 맞잡고 대통로 열어야 (2) 아침 112
5
0
08-11 20:55
192129
< 종전선언 > - 대구박씨 - 148
17
4
08-11 20:31
192128
땅속에 숨어도 소용없다. - 대구박씨 - 162
5
4
08-11 19:11
192127
문재인 정권과 삼성 공화국? 정설교 252
15
0
08-11 17:16
192126
예정웅자주론단(410)조선, 중국, 러시아 우주군 미국 ... (3) 한마음 1287
55
5
08-11 17:14
192125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MBC스포츠플러스 생중계 오해 금지 177
0
4
08-11 14:52
192122
북쪽 다시 봅시다... (1) 홍익인간 221
0
24
08-11 07:06
192121
북쪽 또 봅시다... 홍익인간 135
0
24
08-11 06:56
192120
노씨가 죽고도 NL,삼성한테 분노못하는 PC야 들어라 Atom 113
0
4
08-11 06:27
192119
문재인과기무사싸움 밀리는 문재인 ㄱㄱㄱ 193
0
0
08-11 06:08
192117
북쪽 봅시다..... (1) 홍익인간 135
0
9
08-11 05:56
192116
폼페이오 4차방북도 비항기2대로 '달라'가득싣고 갈것... (8) 막차 565
50
4
08-11 05:39
192115
묻는다! 백두혈통은 무엇이냐? 반드시 대답하길 바란... (8) Atom 124
0
4
08-11 05:27
192114
2018년 8월 14일 격전의 아제로스가 시작됩니다. (10) Atom 191
0
4
08-11 02:49
192113
고토회복의 논리는 정권 내준 민주당구좌파의 논리 (10) 종북참수 186
25
14
08-11 00:10
192112
< 범 해 > (8) - 대구박씨 - 99
5
4
08-11 00:00
192111
천창룡과 손가혁 그리고 이재명,,,,ㅋㅋㅋ (10) 고토회복 209
10
14
08-10 22:50
192110
종전협정을 정말 하려면 비교적 간단하다... (8) 882 162
0
4
08-10 22:31
192109
김경수폭행범 천창룡은 손가혁출신 (8) 종북참수 367
10
9
08-10 18:49
192108
민중당이 적극 나서야 할때 천하장사 163
24
24
08-10 18:02
192107
3차 남북정상회담서 종전선언-핵신고 교환점 찾나 (8) 오해 금지 326
0
4
08-10 15:45
192106
北, 美에 두갈래 대응…美공격 외무성 담화 내고 北선... (9) 오해 금지 385
0
4
08-10 12:14
192105
오늘까지의 북미관계 진행상황 (주요 뉴스를 중심으로... (8) 에델 670
15
0
08-10 10:10
192103
北, 3차 남북정상회담 협의 제의 배경은 (1) 오해 금지 229
0
4
08-10 09:00
192102
골프 매니아 이해찬옹.. 말한번 잘했다 (9) 종북참수 388
14
19
08-10 00:24
192101
" 중앙동물원 " (8) - 대구박씨 - 348
5
4
08-09 23:32
192100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8년 8월 5일 (8) k1 326
10
0
08-09 22:57
192098
은산분리완화 자한당지지층이 정의당지지층보다 찬성... (5) 종북참수 168
15
14
08-09 20:45
192097
은산분리규제완화 여론조사 . 민주당지지층 78% 찬성 (5) 종북참수 148
10
14
08-09 20:03
192096
北이 먼저 제의한 고위급회담…정상회담 일정 조율 주... (5) 오해 금지 217
0
4
08-09 18:03
192093
허경영 믿을 사람 못된다 (8) 천하장사 358
25
4
08-09 16:39
192092
노무현 문재인의 배신 (7) 천하장사 455
75
14
08-09 16:26
192087
文대통령 "北 시장경제 확산이 북한 변화시킬 유력한 ... (3) 오해 금지 210
0
14
08-09 09:36
192085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천규 작가가 전한 북... (9) 오해 금지 221
0
4
08-09 08:58
192084
이제는 뭔지 경고장 미국은 지금 내전중 파산 불가피 (2) 신문기자 1113
36
5
08-09 05:13
192083
미국은 조선의 핵ICBM만 아니라 핵잠수함도 무섭단다 (12) 막차 1058
51
4
08-09 04:13
192082
이재명이 일베 가입한 이유. (9) 종북참수 144
5
19
08-09 04:12
192081
이재명의 일베짓..도지사 된 이후로도 계속. (9) 종북참수 155
10
19
08-09 04:07
192080
현재, 중국은 주한미군철수를 절대로 주장하지 않는다... 882 113
0
9
08-09 02:55
192079
" 당창건기념탑과 마리나베이샌즈호텔 " (6) - 대구박씨 - 190
5
4
08-09 02:30
192078
가도멸괵...파키스탄, 스리랑카, 미얀마의 뻘짓 구분 240
30
4
08-09 02:14
192077
타국의 자유, 독립을 들먹거리는 건 진정한 자유,독립... (12) 구분 246
15
4
08-08 23:47
192076
중국이 몽골을 먹지 못한 이유 (7) 구분 483
30
9
08-08 22:55
192075
" 미국은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한... 하루 172
0
4
08-08 22:45
192074
중국이 도클람으로 쳐들어가서 빈손으로 물러난 이유 (7) 구분 259
20
4
08-08 22:37
192071
몽골은 중국식민지... (8) 882 183
0
14
08-08 22:21
192070
특종) 나는 누구인가 드디어 공상과학 찌지직 EMP를 ... (1) 신문기자 517
21
5
08-08 20:57
192069
중국은 동남아에서 철수해야 한다!!! (6) 구분 178
20
4
08-08 20:51
192068
안티야, 너 참 불쌍하다. (11) 882 155
0
14
08-08 19:49
192060
58.5%가 얼마나 심각하냐면.. (4) 종북참수 322
5
19
08-08 15:27
192059
민주당원 58.5% 이재명 탈당해야.. 종북참수 113
10
14
08-08 15:04
192057
구분아~ (2) 882 164
0
19
08-08 08:56
192056
박근혜 금융정책,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하나여당 일각... (1) 오해 금지 165
0
4
08-08 07:36
192055
2차 조미정상회담 대조선 영토수복 (5) 신문기자 853
31
5
08-08 07:32
192053
< 불가사리 > - 대구박씨 - 140
5
4
08-08 02:35
192052
리용호 北외무상은 왜 하필 지금 이란에 갔을까? 구분 693
20
9
08-08 01:47
192051
중국은 결국 미국을 도와 조선을 치려할 것 (9) 애국지사 328
10
0
08-08 00:57
192050
베네주엘라 양키고홈 513
20
0
08-08 00:09
192049
북미정상회담, 1월6일경 트럼프가 먼저 제안. (4) 하루 372
13
9
08-07 23:47
192048
" 그랜드 케년 " - 대구박씨 - 178
5
4
08-07 23:05
192047
유엔 보고서, 북한 주민 53.7% ‘농지 보유’ (7) 오해 금지 340
0
4
08-07 22:24
12345678910 ..173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