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기대와 가능성을 구별해야 한다.
  번호 191745  글쓴이 동녘  조회 637  누리 60 (60,0, 8:6:0)  등록일 2018-7-23 03:14 대문 12

기대와 가능성을 구별해야 한다.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7-23)


법률적인 표현에 기대가능성이라는 표현이 있다. 기대라는 말과 가능성을 붙여 쓴, 일본식 조어이자 일제의 잔재라 볼 수 있다.

기대가능성은 하나로 묶어서 한 낱말로 통용되지만, 엄밀히는 구분 지어야 한다. 기대라는 것은 자신의 감정을 이입한 것으로 주관성을 포함하지만, 가능성이란 보다 객관적인 논리를 동반한 용어로서 서로 차이가 있다.

기대가능성이라는 법률적 표현에 있어서의 뉘앙스는 객관성에 방점을 둔 것으로 인식되지만 기대라는 말이 붙음으로 인해 법관의 주관성이 개입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때문에 기대가능성을 언급하며 형을 선고할 때 의외로 한심한 결과가 나오게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이 괴리는 가능성이라는 객관성을 우위를 두지 않고 기대라는 주관성에 무게를 둔 기대가능성으로 인식되기에 생긴다.

법원이 형을 선고할 때 몇 가지 기준으로 변함없이, 발전됨 없이 그냥 불문률로 굳어져 판결문을 쓰는 문화가 팽배하다. 그 대표적인 용어가 증거인멸, 도주위험이라는 말인데 이 둘을 이끌어가는 근저에 기대가능성이 스며있다.

증거인멸을 기대할 가능성은 뭐로 판단하는가? 여러 객관적 증거와 정황증거 등이 제시되어도 궁극적인 판단은 법관의 주관이 개입될 수 있는 관계로 사안에 따라 객관성의 크기가 축소되어 상당히 거리가 있는 판결이 나오기도 한다.

도주위험이라는 이유는 그 객관성을 증거할 판단 기준이 주소 혹은 거주지의 확실성에 기반한다. 즉 안정적인 정착생활을 하지 못하는 사람은 그 자체로 도주위험이 있다고 볼 여지가 많은 것이다. 이것의 판단 또한 판사의 주관적 판단이 개입된다. 인과관계의 판단을 주관적으로 하게 되니까 가장 확실한 주거 안정성이 결정적인 기준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법적인 판단에서의 문제도 문제지만 이러한 주관과 객관을 구별 없이 사안마다 임하다 보면 똥과 된장을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멍청해진다.

정치인을 지지하고 정책을 지지하는 이러한 행위도 기대와 가능성을 구분해야 한다. 법에서는 기대와 가능성을 묶어서 상황 따라 법관의 주관을 양심이라 치부하며 합리화했지만, 일상에서는 그렇게 접근하면 곤란하다. 엉터리 판결이 난무하는 이유가 이러한 묶음안에서의 운신 재료가 지닌 불확실성에 따른 것이다. 일상에서는 배제돼야 한다.

요즘 어떤 정치인에 대한 구설이 끊이질 않는다. 그의 주장이나 몇몇 정책들은 상당히 후한 점수를 받았다. 그러나 누누히 말했듯이 이른바 진보진영의 결정적인 아킬레스건은 인간성에 있다.

진보는 분열로 망하는 게 아니다. 진보는 건강한 세포분열을 통해 더욱 정예화하는 길을 가게 될 때 성공할 수 있다. 패권, 혹은 세력을 통해 힘을 써보겠다는 낮은 수준의 정치공학적인 시각에서야 분열을 우려하고 분열로 망한다고 이야기 할 수 있다. 그래서 최선이 아니면 차악을 선택하라는 얼토당토 않은 압박을 강요해 할 수 없이 찍어야 하는 환경이 조성된다. 정치인의 논리일 뿐이다.

이게 낮은 수준의 정치력을 구사하고 그런 문화에 길들여진 이들이 할 수 있는 최상의 표 구걸이자 대결구도이다. 진보는 끊임없이 몰아치는 파도와 같아야 한다. 그러려면 힘이 다한 파도는 스스로 멸하고 어느 순간에 새로운 파도가 그 자리를 대신해 몰아치는 그런 흐름을 타야 한다.

진보가 분열을 두려워하면 곤란하다. 물론 정치권력만 생각한다면 진보의 분열이 두려울 것이다. 그러나 진보라는 것은 한 시절의 정치세력이 독점하는 전유물이 아니라 그 시대를 살아가는 역사의 담당자들이 함께 공유하는 시대정신이자 가치이다. 시대의 에너지를 자기의 것으로 취하려는 단순한 목적에 부화뇌동할 이유가 없다.

진보의 인격만큼 그 사회는 수준을 다지게 되어 있다. 비록 소수지만 진보의 힘은 그렇게 대단하다. 그러한 큰 힘을 고작 패권세력화의 논리로 접근하는 것은 그저 한낱 정치꾼들의 명분 수단에 불과하다.

진보가 왜 분열해야 하고 건강해져야만 하고 끊임없이 꿈틀대야 하는 지 역사를 살펴보면 적나라하게 확인된다.

예전에, 그러니까 20년도 지난 일을 이야기할까 한다. 지방 조폭들 중에 성남의 조폭은 수원의 조폭과 차이가 좀 있었다. 지금은 정확하지 않을 수 있지만, 당시의 상황에서는 성남 조폭이 더 악질이었고 쎈 상태였다.

수원은 고작 화성주변과 역주변의 조폭이 있었는데 점차 도시형 조폭으로 성장하던 시기였다. 팔달문을 중심으로 남문파 북문파 하는 조폭들이 성남조폭보다 늦게 등장했지만, 금전적으로는 좋아질 때였고 사업에 수완도 발휘했다.

이 수원의 조폭들이 성남의 조폭들과 다툰 적은 없지만 열위였던 만큼 성남조폭을 벤치마팅하던 시기가 그 시절이었다.

성남의 조폭을 모방해서 수원의 ~문파 조직들이 시도한 사업이 있었는데 그게 고시생들에게 숙식장소 제공해주고 용돈도 줘가며 합격시키는 그런 작업이었다. 작은 여관 건물 같은 걸 하나 갖고 거기서 10명 정도를 키웠던 시절이다.

물론 당락에 대한 압박은 크지 않았고 다만 합격하면 자기들과 함께 일하는 조건이었다.
조폭영화에도 별로 깊숙히 다루지 못하는 내용이다.

그렇게 수원의 조폭들은 법조인 조폭을 양성하는 사업을 진행했는데 이들은 영국의 유명 수제화를 수입하는 사업도 병행했다. 이미 경제쪽에 협력자를 양성했던 것이고 법조계 직접 장학생을 만드는 작업을 시도하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볼 수 있다.

경찰에서 모를 리 없고 정보기관에서 모를 리가 없는 움직임들이니, 아마 어느 기관기관마다 그러한 정보자료들은 수두룩할 것이다.

이게 성남의 조폭을 벤치마킹하는 수원 조폭의 실상이었다. 그렇다면 유서깊고 질이 안 좋기로 알려진 성남 조폭들의 당시 실상은 어땠을까? 어렵지 않게 예상할 수 있는 일이다.

80년대 후반 이후 조폭들이 많이 개입한 사업이 상품권 사업이다. 이 상품권 시장은 법적 요건을 갖춘 허가받은 자에 한해 발행이 가능하고 나름 감시도 받는 시장이다. 국내 상품권 시장은 매년 3조원을 상회한다. 그러나 이 상품권이 깡으로 실재 유통되고 회전되는 정도는 정확히 파악이 안 된다.

이 시장은 정치권이 선호하는 시장이고 부패관료들의 사례금 유통시장으로 애용된다. 일반인의 상품권깡은 그야말로 조족지혈이다.

지금까지의 상품권깡은 주로 발행기업과 깡 업자와 유통조직이 한 팀으로 이뤄냈던 지하경제시장이었다. 그런데 2004년 이후 상품권깡 시장은 민간유통물 못지 않게 정치인 혹은 관료들의 뇌물시장에 흘러들어 가는 비중이 높아졌다. 2008년 이후 상품권 시장은 비약적으로 팽창했다.

금융당국도 아마 기본적인 흐름은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로비를 통해 개별 치부를 하는 까닭에 묵인하고 방관하는 듯하며 그 사이에 시장은 상상을 초월하게 커져버렸다. 그런 면에서 국가에서 내려 보낸 돈을 지자체가 자기 지역 상품권으로 전환발행하는 편법행위는 대단히 위험할 수밖에 없다.

국가세금이 지하경제로 흘러들어 가게 하는 한심한 짓을 조장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지역상품권은 깡업자들을 키워주는 자양분이 될 수밖에 없는 구조이고, 그것은 철저히 지하경제를 살찌우는 행위다. 지하경제에서 뽀찌를 얻어먹는 세력은 법조계와 정치인이고 그 다음이 관료들이다.

그 시장이 무풍지대로 안정화되면서 김영란법이 통과될 수 있었다. 자기들이 해먹을 방도가 구비된 후에 남들은 못 해먹게 막아 놔야 자기들 문제가 통계에 크게 잡히지 않기 때문이다.

정치에 관심을 가지려면 자기가 지지하는 사람에 올인하면 안 된다. 지지하는 바는 진행형이고 다수와 교감이 되므로 쉽게 바뀌지 않지만, 사람에 올인하면 그 사람의 실상을 알게 되었을 때의 실망은 물론이고, 지지하는 과정에서 억지 보호하려 주장했던 모순적인 논리들이 훼손시킨 사회적 역량을 무슨 수로 만회할 것인지 깊이 생각해 볼 문제다.

진보의 생명은 진솔함이고 도덕성이고 자기희생이다. 이게 기본이 되었을 때 의식으로 진보의 길을 갈 수 있는 것이지, 결코 감정으로 기분으로 표를 의식해서 감동을 유도하기 위해 하는 액션들은 진보를 가장한 이익추구행위에 불과하다.

강경화나 송영무를 정권에 두는 그 자체로 이미 문재인의 남북관계 철학은 읽힐 수 있었지만 운 좋게도 이북과 정상회담하면서 선의의 북풍 수혜를 입었다. 지방선거 압승을 했지만, 여전히 적폐청산을 하지 않고 있다.

통치를 하는 게 아니라 정치만 하려는 정권은 개별 사안의 해법을 진솔하고 진지하게 접근하는 게 아니라 세력관리에만 올인하게 된다. 세력관리는 저급한 정치놀음의 한 수단이다.

수직적 상명하복의 질서가 굳건한 집단은 수장을 교체하며 조직을 장악해 세력으로 길들이고, 느슨한 연대로 형성된 거대 단체들은 그 단체에서 정치력을 구사하는 사람을 포섭해 세력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는 법을 구사하고 있다.

한국의 모든 단체들은 이익집단이고 이른바 힘있는 개인들의 결집체가 대부분이다. 의사협회나 변호사협회 경우회 따위의 직능조직은 그 안에서 세력화 된 라인을 길들이면 쉽게 관리된다.

반면 박근혜국정농단의 주무부처였던 문체부처럼 산하 거대 단체들이 느슨한 연대형태로 규합된 경우는 그 안에서 정치력을 갖고 세력화에 공들인 이들을 잘 관리하면서 그 전체를 우호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취하고 있다.

최순실이 앉힌 모 기관의 사장은 차관 말호봉급 혹은 장관급인데 여전히 잘 연명하고 있다.
그는 변방의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었는데 어쨌거나 사장으로 임명된 후 자기 세력을 만들려고 몇 년 간 국내 유수의 단체들에게 이런저런 상도 주고 혜택도 주면서 자기권력화를 완성한 사람이다.

문재인이 그런 사람을 교체하지 않는 모습을 보면서 이 사람들이 세력관리에만 공을 들이고 민생은 관심 없으며 적폐청산도 관심 없다는 것을 실감했다.

아니나다를까 조계종의 권력승들이 이명박시절부터 세력을 공고화해서 주류를 형성하고 있으니 종교계 적폐청산보다 주류세력을 이용할 생각을 하는 관계로 종교에 정치가 개입하지 않겠다느니 자체해결하라느니 하면서 마치 존중하는 듯 명분놀이를 한다.

너희들이 알아서 싸워서 이기면 그쪽을 인정한다는 정도라 보면 된다. 역으로 생각하면, 지금의 조폭과 별 차이 없는 조계종권승들이 약점이 많은 만큼 세력화한 상태이니 그걸 갖고 이용하는 게 훨씬 쉽기 때문에 그런 명분을 내세운 것이다.

실상 따지고 보면, 종교야말로 가장 정치적인 영역이다. 가장 정치적이지 말아야 한다고 학습 받은 종교와 문화예술이 사실상 태생적으로 가장 정치적이라는 기본적인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면 청와대 종교 담당인사의 말은 냉턱없는 말인 게다.

관련하여,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전혀 진전을 기대하기 어렵다. 노무현이 대북송금 특검을 하여 냉각의 단초를 제공할 때, 문재인은 당시 비서실장이었다. 그랬던 사람이 남북화해를 원한다는 것은 이미 소가 웃을 일을 저지르고 시간에 묻어 아닙네 하는 꼴에 불과하다.

남북 정상회담이라는 긍정적인 북풍의 수혜를 받았으니 굳이 이제는 나서서 친미분자들로 둘러싸인 안보국방정보라인 인사들의 주변정리도 필요없는 것이고, 미국의 군산업체에 로비받은 국내 수구인사들이 장악한 세력화된 수많은 문제의 집단을 건들 이유도 없다.

따라서 기무사 사건은 고작 기무사의 충성유도를 목적으로 끝나고 말 것이다. 그 조직은 수직적 관계가 공고하니까 세력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면 절대로 큰 줄기는 자를 수 없게 된다.

언젠가 이야기했듯, 최저임금이 진정 약자를 배려하는 정책이 되려면 반드시 간접세를 낮추는 후속조치가 뒤따라야 솔직한 것이고 아니면 소득주도성장을 위해 물가상승을 유발해 간접세로 얻는 세수확충이 주목적이라고 했었다. 줄줄이 인상하려는 것들이 너무 많다. 다 간접세 원천징수 항목이고 준조세분야로 징수가 쉬운 영역들이다.

그 정도까지 야비하게 국정을 운영하진 말아야 하는데 이게 김영삼과 노무현의 실정을 합친 결정판 정권인 것 같다. 수구들이 생존을 위해 이합집산하며 바둥거리는데 실상 현재 민주당쪽을 지지하는 촛불의 열망을 기억하는 이들에겐 새로운 둥지가 빨리 마련돼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이 땅에 건강한 정치의식을 가진 이들이 허망하게 궤멸될 위기에 처하게 된다. 문재인 정권을 다그치고 가르쳐야 하는 이유는 정권의 문제가 아니라, 이 땅의 통일과 평화를 바라는 건강한 상식세력들의 터전이 녹아버리지 않게 하는 작업이다.

이러한 움직임이 없다면 이북도 이남에 대한 애정을 포기할지 모른다. 우리는 하늘이 무너져도 그렇게 되면 안 된다. 정치지향적인 준동세력들, 위정자들의 생각은 보수나 진보나 지금 똑같은 수준에 인식을 함께하고 있다.

완전히 새로운 인식을 가진, 실력 있는 사람들이 새 파도를 만들어야 할 시기가 아닐까. 그건 누굴 중심으로 모이는 빠문화가 돼선 곤란하다. 각자 스스로 내가 인재요 실력이 있다고 생각하고 당당히 노력하면 어떨까 생각해 본다. 의지가 있으면 의지로, 돈이 잇으면 돈으로, 몸이 있으면 몸으로, 뭔가 하나 자신의 강점을 적절하게 최강의 상태로 단련하여 동참해야 할 때다.

기대하지 말고 가능성에 전념하는 게 현명하다. 가능성에 올인하면 자신의 행동이 뒷받침 될 것이지만. 기대에 올인하면 종속적인 인간이 되고 하인밖에 안 된다.

정치인들은 그렇게 당신들을 이용할 뿐.
늦은 밤 안녕히…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1745
최근 대문글
- 윤석준
- 아이엠피터
- 김용택
- 동녘
- 강진욱
1.234.157.7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189
노무현과 김병준 은하신 15
0
0
08-15 02:44
192188
전재수 “김병준,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 정신 왜곡 이... 은하신 13
0
0
08-15 02:43
192187
어리석은 것들이 결국 제눈을 찌르고 말았네! 구분 38
0
5
08-15 02:15
192186
< 임진년의 심마니들 > (11) - 대구박씨 - 34
0
0
08-15 01:12
192185
문재인 그리고 미국에 대한 조선과 남북 민중들의 의... 독트린 44
0
0
08-15 01:00
192184
중동패권은 미,중,러 어디에도 넘어가지 않는다 구분 45
0
0
08-15 00:45
192183
한국인들은 항상...짜증나게... (4) 882 73
0
0
08-14 23:12
192182
중국이 점점 죽을 길로 빠져드는구나...? 구분 109
0
0
08-14 22:03
192181
이란 최고지도자 "美와 전쟁도 협상도 없다"..트럼프 ... 구분 93
0
0
08-14 20:54
192180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 구분 71
0
0
08-14 20:50
192179
차이잉원 미국서 '광폭 행보'..트럼프, 대만 카드로 ... 구분 39
0
0
08-14 20:43
192178
"북한, 核시설 리스트…폼페이오 방북때 공개" (1) 오해 금지 89
0
0
08-14 20:38
192177
한국은 종전선언을 바라는가? (4) 882 40
0
0
08-14 20:23
192176
유엔제재의 법적지위는 한국헌법보다 높은가? (1) 882 26
0
5
08-14 19:42
192175
식량안보가 위협받는 필리핀, 멕시코, 대한민국 정설교 77
5
0
08-14 19:22
192173
문제인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길 원하는가 (3) 천하장사 218
55
14
08-14 13:09
192170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6) 이인숙 430
60
4
08-14 11:18
192169
최후까지 QE를 계속하는 일본 오해 금지 202
0
4
08-14 08:05
192168
국회의원은 특활비먹고 서민들은 최저임금상승 제살뜯... (3) 막차 204
30
4
08-14 06:46
192166
차이잉원 "그 누구도 대만의 존재를 말살시킬 수 없... (1) 구분 129
10
4
08-14 02:48
192165
< 조국을 광복하고 돌아가리라 > - 대구박씨 - 88
5
4
08-14 02:04
192164
문재인이하고 정은이가 만날 이유가 적다 (3) 大衛 86
0
14
08-14 01:43
192163
김정은의 문재인 죽이기 시작... (2) 882 209
0
9
08-14 00:10
192162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 위대성 131
0
0
08-13 22:27
192161
미국에서 러중으로의 중동패권 이전 오해 금지 302
5
4
08-13 15:13
192160
< 그리움의 하얀 쪽배 > - 대구박씨 - 120
5
9
08-13 12:18
192154
김정은이도 자기 할아버지인 김일성이 (1) 大衛 134
0
19
08-13 08:32
192153
평양에 가면 (3) 신문기자 739
36
5
08-13 08:07
192152
[단독] 문 대통령, 이달 말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 (1) 오해 금지 183
0
4
08-13 07:54
192151
이재명과 누군가의 트윗대화 내용 (66) 종북참수 284
10
4
08-13 02:51
192150
한국을 망하게 하려는 문재인의 한국군감축 (6) 大衛 128
0
19
08-13 01:25
192149
이재명... 순진한 대중들 선동하는 솜씨는 탁월하다 (1) 종북참수 111
15
19
08-12 21:16
192148
태영건설과 이재명의 싸움?? 노가다십장이 웃는다.. (1) 종북참수 186
15
19
08-12 21:00
192147
하늘은 듣지 않는다. - 대구박씨 - 82
5
4
08-12 20:24
192146
이재명 공공부문 건설사업 원가 공개 (5) 천하장사 390
94
14
08-12 16:24
192145
<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 > - 대구박씨 - 75
5
4
08-12 16:00
192144
< 2019. 1. 25. > - 대구박씨 - 155
5
9
08-12 15:00
192143
체제보장과 체제수호를 정확히 접근해야 북미관계가 ... (1) 동녘 370
30
5
08-12 14:31
192142
판문점 합의고 지랄이고 문재인이 혼자한거지 (3) 大衛 161
0
24
08-12 12:01
192141
北, 고위급회담서 경협 압박할 듯…南에 내줄 카드는? (1) 오해 금지 143
0
4
08-12 08:17
192140
“야…이거 ‘종전선언’이 곧 되겠구나” (2) 하루 967
75
4
08-12 03:55
192139
김일성의 비핵화 유언을 다시 생각하면서... (3) 882 201
0
9
08-12 01:08
192138
미국은 앞으로 300년을 펑펑 쓰고도 남을 세일 유전 (5) 大衛 254
0
9
08-12 00:59
192137
< 아메리카는 오라를 받아라 > (1) - 대구박씨 - 208
5
4
08-12 00:00
192136
한국인들의 한국어 수준은 정말 높은가?... (3) 882 164
0
14
08-11 23:29
192135
추락하는 한국경제는 문재인이 만든것 (2) 大衛 151
0
4
08-11 22:28
192133
바다물이 짜다는 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충분하다 (1) 비상대책 296
35
0
08-11 20:58
192132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미국은 북의 노력에 성의있게... (1) 대변인 158
5
0
08-11 20:58
192131
북, "정전협정의 지속은 전쟁시한탄의 존재를 그대로 ... (1) 시한탄 132
5
0
08-11 20:56
192130
북, 남측 당국 동족과 손을 맞잡고 대통로 열어야 (2) 아침 112
5
0
08-11 20:55
192129
< 종전선언 > - 대구박씨 - 148
17
4
08-11 20:31
192128
땅속에 숨어도 소용없다. - 대구박씨 - 162
5
4
08-11 19:11
192127
문재인 정권과 삼성 공화국? 정설교 252
15
0
08-11 17:16
192126
예정웅자주론단(410)조선, 중국, 러시아 우주군 미국 ... (3) 한마음 1287
55
5
08-11 17:14
192125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MBC스포츠플러스 생중계 오해 금지 177
0
4
08-11 14:52
192122
북쪽 다시 봅시다... (1) 홍익인간 221
0
24
08-11 07:06
192121
북쪽 또 봅시다... 홍익인간 135
0
24
08-11 06:56
192120
노씨가 죽고도 NL,삼성한테 분노못하는 PC야 들어라 Atom 113
0
4
08-11 06:27
192119
문재인과기무사싸움 밀리는 문재인 ㄱㄱㄱ 193
0
0
08-11 06:08
192117
북쪽 봅시다..... (1) 홍익인간 135
0
9
08-11 05:56
192116
폼페이오 4차방북도 비항기2대로 '달라'가득싣고 갈것... (8) 막차 565
50
4
08-11 05:39
192115
묻는다! 백두혈통은 무엇이냐? 반드시 대답하길 바란... (8) Atom 124
0
4
08-11 05:27
192114
2018년 8월 14일 격전의 아제로스가 시작됩니다. (10) Atom 191
0
4
08-11 02:49
192113
고토회복의 논리는 정권 내준 민주당구좌파의 논리 (10) 종북참수 186
25
14
08-11 00:10
192112
< 범 해 > (8) - 대구박씨 - 99
5
4
08-11 00:00
192111
천창룡과 손가혁 그리고 이재명,,,,ㅋㅋㅋ (10) 고토회복 209
10
14
08-10 22:50
192110
종전협정을 정말 하려면 비교적 간단하다... (8) 882 162
0
4
08-10 22:31
192109
김경수폭행범 천창룡은 손가혁출신 (8) 종북참수 367
10
9
08-10 18:49
192108
민중당이 적극 나서야 할때 천하장사 163
24
24
08-10 18:02
192107
3차 남북정상회담서 종전선언-핵신고 교환점 찾나 (8) 오해 금지 326
0
4
08-10 15:45
192106
北, 美에 두갈래 대응…美공격 외무성 담화 내고 北선... (9) 오해 금지 385
0
4
08-10 12:14
192105
오늘까지의 북미관계 진행상황 (주요 뉴스를 중심으로... (8) 에델 670
15
0
08-10 10:10
192103
北, 3차 남북정상회담 협의 제의 배경은 (1) 오해 금지 229
0
4
08-10 09:00
192102
골프 매니아 이해찬옹.. 말한번 잘했다 (9) 종북참수 388
14
19
08-10 00:24
192101
" 중앙동물원 " (8) - 대구박씨 - 348
5
4
08-09 23:32
192100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8년 8월 5일 (8) k1 326
10
0
08-09 22:57
192098
은산분리완화 자한당지지층이 정의당지지층보다 찬성... (5) 종북참수 168
15
14
08-09 20:45
192097
은산분리규제완화 여론조사 . 민주당지지층 78% 찬성 (5) 종북참수 148
10
14
08-09 20:03
192096
北이 먼저 제의한 고위급회담…정상회담 일정 조율 주... (5) 오해 금지 217
0
4
08-09 18:03
192093
허경영 믿을 사람 못된다 (8) 천하장사 358
25
4
08-09 16:39
192092
노무현 문재인의 배신 (7) 천하장사 455
75
14
08-09 16:26
192087
文대통령 "北 시장경제 확산이 북한 변화시킬 유력한 ... (3) 오해 금지 210
0
14
08-09 09:36
192085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천규 작가가 전한 북... (9) 오해 금지 221
0
4
08-09 08:58
192084
이제는 뭔지 경고장 미국은 지금 내전중 파산 불가피 (2) 신문기자 1113
36
5
08-09 05:13
192083
미국은 조선의 핵ICBM만 아니라 핵잠수함도 무섭단다 (12) 막차 1058
51
4
08-09 04:13
192082
이재명이 일베 가입한 이유. (9) 종북참수 144
5
19
08-09 04:12
192081
이재명의 일베짓..도지사 된 이후로도 계속. (9) 종북참수 155
10
19
08-09 04:07
192080
현재, 중국은 주한미군철수를 절대로 주장하지 않는다... 882 113
0
9
08-09 02:55
192079
" 당창건기념탑과 마리나베이샌즈호텔 " (6) - 대구박씨 - 190
5
4
08-09 02:30
192078
가도멸괵...파키스탄, 스리랑카, 미얀마의 뻘짓 구분 240
30
4
08-09 02:14
192077
타국의 자유, 독립을 들먹거리는 건 진정한 자유,독립... (12) 구분 246
15
4
08-08 23:47
192076
중국이 몽골을 먹지 못한 이유 (7) 구분 483
30
9
08-08 22:55
192075
" 미국은 핵을 가진 북한과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한... 하루 172
0
4
08-08 22:45
192074
중국이 도클람으로 쳐들어가서 빈손으로 물러난 이유 (7) 구분 259
20
4
08-08 22:37
192071
몽골은 중국식민지... (8) 882 183
0
14
08-08 22:21
192070
특종) 나는 누구인가 드디어 공상과학 찌지직 EMP를 ... (1) 신문기자 517
21
5
08-08 20:57
192069
중국은 동남아에서 철수해야 한다!!! (6) 구분 178
20
4
08-08 20:51
192068
안티야, 너 참 불쌍하다. (11) 882 155
0
14
08-08 19:49
192060
58.5%가 얼마나 심각하냐면.. (4) 종북참수 322
5
19
08-08 15:27
192059
민주당원 58.5% 이재명 탈당해야.. 종북참수 113
10
14
08-08 15:04
192057
구분아~ (2) 882 164
0
19
08-08 08:56
192056
박근혜 금융정책, 문재인 정부에서 부활하나여당 일각... (1) 오해 금지 165
0
4
08-08 07:36
192055
2차 조미정상회담 대조선 영토수복 (5) 신문기자 853
31
5
08-08 07:32
192053
< 불가사리 > - 대구박씨 - 140
5
4
08-08 02:35
192052
리용호 北외무상은 왜 하필 지금 이란에 갔을까? 구분 693
20
9
08-08 01:47
192051
중국은 결국 미국을 도와 조선을 치려할 것 (9) 애국지사 328
10
0
08-08 00:57
192050
베네주엘라 양키고홈 513
20
0
08-08 00:09
192049
북미정상회담, 1월6일경 트럼프가 먼저 제안. (4) 하루 372
13
9
08-07 23:47
192048
" 그랜드 케년 " - 대구박씨 - 178
5
4
08-07 23:05
192047
유엔 보고서, 북한 주민 53.7% ‘농지 보유’ (7) 오해 금지 340
0
4
08-07 22:24
12345678910 ..173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