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번호 190887  글쓴이 동연  조회 1744  누리 100 (100,0, 15:8:1)  등록일 2018-6-3 05:03 대문 8
링크1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21121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WWW.SURPRISE.OR.KR / 박동일 / 2018-06-03)


북 조선노동당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하였다. 북 최고간부로서는 조명록 차수 이후 18년 만에 백악관을 방문한 것이라고 여러 언론에서는 호들갑스럽게 보도하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이 아니다.

지금 세계는 북의 움직임에 연신 놀라움의 경탄을 표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위원장의 결심에 따라 올해 초부터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세계 대격변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치열한 남북대결, 미국이 끊임없이 시도한 전쟁의 위급한 상황이 일시에 사라지고 평화와 대화의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하고 그 어느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일이었다. 김정은위원장이 2018년 신년사에 밝혔듯이 이제 세계는 평화의 시대로 접어들 것이며 시작은 남북관계 개선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선언과 함께 코리아반도에서 시작되는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코리아반도는 미국이 온갖 모략을 다해 힘들게 조성한 전쟁위기의 극도 위험지역이었지만 결코 미국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세계 최고의 잔치분위기로 진행되리라고는 그 어느 누구도 장담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정은위원장의 동포애와 민족애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하고 대규모의 축하단과 선수단의 파견으로 일시에 흥행과 축복속에 평창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남북관계의 긍정적 발전은 곧 대결과 전쟁이 난무한 세계 정세에도 영향을 끼쳤다. 지구 한 모퉁이에 있던 코리아반도에서 그것도 북측지역에서 평화의 대하가 흘러넘치기 시작하자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는 전쟁은 점점 잦아들고 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를 반겨하지 않는 일부 반평화집단은 또다시 세계 곳곳에서 전쟁책동을 벌이고 살육전을 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 발표되어 남북관계의 화해와 단합이 시작되고 남북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쟁이라는 글자는 더 이상 코리아반도에 생존할 수 없게 되었다. 그나마 대결과 전쟁, 살육과 증오를 부추키는 악의 세력들이 준동하려고 했지만, 또다시 4차 남북정상회담을 열어 오금을 박았고 평화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하였다.

전쟁에 기생해 생존과 확산, 지배와 수탈을 꾀하는 전쟁광신도의 단말마적 비명소리가 여기저기 터져 나오지만 이들의 앞에는 이미 정해진 파멸과 절멸만 차려질 뿐이다. 코리아반도에는 오직 평화와 공존, 번영과 희망 그리고 통일을 향한 힘찬 의지만이 넘쳐나고 있다.

우리는 분단으로 인한 통한의 눈물로 얼룩진 뼈아픈 역사의 암울함을 일시에 지워버리고 환한 미소와 희망찬 감격을 맞이하는 순간이다.

그러나 남북해외 온 겨레가 그토록 바라던 이 순간이 결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김정은위원장이 남북해외 온 겨레의 절절한 염원인 조국평화통일을 외면하였다면 평창동계올림픽 성공보장협조도 하지 않았을 것이며 남북정상회담, 조중정상회담도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나아가 북미정상회담도 무시했을 것이다.

겨레의 염원이라면 그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고 기어코 전쟁을 막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었다. 겨레의 소망이라면 불가능할 것 같았던 코리아반도의 평화정착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김정은위원장의 친서를 들고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부위원장은 트럼프대통령에게 친서를 당당하게 전달하였다. 그러나 그는 결코 친서만 전달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위원장의 결심, 의지, 능력을 받드는 전사의 자세까지 보여주었다. 최고지도자의 결심, 의지 능력이 있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에도 당당히 나타나 친서를 전달하였다.

우리 겨레를 위한 김정은위원장의 뜨거운 마음을 온전히 받드는 김영철부위원장은 그 어디에도 그 어떤 상황이라도 김정은위원장의 자랑스러운 전사로서 트럼프대통령앞에 나타난 것이다.

허구한 날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하고 자신을 탄핵하고 암살기회만 엿보는 워싱턴 정계의 비열하고 살떨리는 시정잡배같은 무리들속에서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트럼프대통령으로서는 당당한 김영철부위원장의 모습을 보고 심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영토도 작고 인구수도 미국보다 적지만 북은 그리고 북 동포들은 결코 미국에 기죽지 않고 있다. 외형이 크다고 모든 것이 잘난 것은 아니다. 우리는 민족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지도자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집권자를 구분해야 한다.

김정은위원장, 최고지도자만을 향해 요동치는 김영철부위원장의 뜨거운 심장을 대면한 트럼프대통령은 지금까지 북을 상대로 싸워온 자신의 한심한 처지를 되돌아보았을 것이다. 김영철부위원장앞에 서 있는 트럼프대통령은 배신과 음모 그리고 이간질과 시기질투가 난무하는 추악한 골방집인 백악관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위풍당당한 최고 전사를 보았다.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이 저절로 느껴지는 아름답고도 고위한 장면이었다.

오직 민족과 조국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는, 멸사복무하는 최고지도자를 모신 김영철부위원장의 심장은 무엇으로 뜨겁게 요동치고 있는 것인가.

미국은 북을 고립압살붕괴시키려고 70여 년이나 각종 대북제재를 가하고 전쟁위협을 일삼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했다. 다른 나라라면 열 백번 쓰러지고 굴종과 치욕으로 점철된 노예같은 신세로 전락했을지 몰라도 북은 달랐다.

이러한 북의 모습을 선대 수령들의 대를 이어 지금의 김정은위원장이 만들었다. 노예국가가 아니라 자주국가를 만들었다. 어려움도 있고 쉽지 않은 길이었지만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삶이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개인을 위한 삶이 아니라 항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위대한 삶을 살아가는 김정은위원장을 지켜본 김영철부위원장을 비롯한 모든 북녘동포들도 자연스럽게 지도자의 삶과 똑같이 조국과 민족을 위해 아낌없이 살아가고 있다. 이것이 하나의 대가정이라고 말하는 북의 모습이다.

김영철부위원장은 백악관이 아니라 그어디에 가도 당당할 수 밖에 없다. 지도자의 결심이라면 결사관철의 자세로 임하는 전사의 태도를 보여준 것이다. 트럼프대통령은 개인의 욕심으로 대통령을 한번 더하려고 북미정상회담을 하려고 할지도 모르지만 북은 아니다.

김정은위원장은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만들어 가려한다. 사심없는 지도자의 결심을 잘 알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은 주눅들 이유가 전혀 없었다.

온 나라가 하나의 대가정을 이룬 나라, 일심단결의 사회, 자주국가의 지도자인 김정은위원장의 위풍당당한 모습을 친서와 함께 전한 김영철부위원장도 지도자와 똑같이 닮은 위풍당당한 전사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북에서 항상 말하는 사상과 신념,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넘쳐나는 기백있는 북녘사회의 참모습을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은 진정 전사다운 모습이었다.

이러한 전사들로만 넘쳐나는 북녘은 미국과의 대결에서 무조건 승리할 수 밖에 없다.

그 어떤 고난과 시련이 있을지라도 김정은위원장과 함께하려는 일심단결의 북녘사회의 모습을 제국주의 본거지,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의 당당한 전사의 모습은 조국통일역사에 오롯이 기록될 것이다.

이제 우리는 통일조국을 마중하러 다 같이 손잡고 승리의 노래를 부르며 나가자.

박동일(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88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김현환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이기명
출처: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
172.58.46.178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5170
개씹정원 사기꾼놈아 눈꾸녕에 매독이 걸려 안보이냐 ... 반대개씹섹희 8
10
0
01-24 16:27
195169
한족이 92%라고 ...니미씹비다.... (2) 뱐대개씹섹희 12
10
5
01-24 16:14
195168
개씹정원놈이 위장술로 한호석을 이용한다고 모르겠냐... (2) 반대개씹섹희 18
10
5
01-24 16:06
195167
흰구두 백구두 찾는 개병신 개씹정원놈이 무슨 정의를... (1) 반대개씹섹희 16
10
5
01-24 15:57
195166
<경> 양승태+안태근 구속수감 <축> (몽찜... 反관리자새끼 10
0
10
01-24 15:51
195165
요 개씹정원 개병신놈이 슬그머니 또 기 나왔네.... (2) 반대개씹섹희 16
5
10
01-24 15:51
195164
코딱지 새끼의 오락가락 횡설수설? (123+몽찜 새끼 필... (1) 反관리자새끼 13
0
10
01-24 15:43
195163
한호석의 문죄인 비판? (코딱지+라도문까총살 새끼 필... (3) 反양산고양이 16
0
10
01-24 15:38
195162
최교일도 잡아 가둬라 00 11
5
0
01-24 15:29
195159
지구에서 모범국가는 베네주엘라 (1) 00 96
5
0
01-24 11:08
195157
<복지>컨셉으로는 민주정권연장 못한다. (5) 무식한민족주... 94
14
20
01-24 04:34
195156
주체의 인민관, 인민철학이란? (3) 나침판 190
25
5
01-24 03:25
195155
에너지 지정학 1편 - 우크라이나 전쟁 (2) 구분 129
15
0
01-24 02:44
195154
남조선은 개만도 못한 자들을 위한 100% 향락의 천국 (8) 없는자들 267
25
0
01-24 00:49
195153
푸틴은 " 쥐 " 시진핑은 " 도마뱀 " (1) - 대구박씨 - 79
0
9
01-23 20:32
195147
하..하..하...얼씨구씨구절씨구씨구 딱따구리 113
10
15
01-23 19:02
195138
벼라별년 다 있네 00 169
0
0
01-23 15:34
195136
최고수뇌부의 결심/분렬사에 종지부를(3) 오해금지 246
10
4
01-23 12:36
195135
나경원의 억울함을 풀어드리고 싶습니다!” 청와대 올... (1) 00 109
10
0
01-23 12:16
195134
[아침햇살8]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국가> 신... (3) 굿모닝 129
0
5
01-23 11:56
195133
[아침햇살9]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북아 질서 구상 (2) 굿모닝 79
0
5
01-23 11:52
195132
오늘 트럼프에게 평화조약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냈습... (4) 이인숙 246
70
9
01-23 11:28
195130
러시아 폭격기 추락폭발 - 대구박씨 - 268
0
9
01-23 02:53
195129
‘ICBM 없는 핵동결’과 ‘주한미군 없는 평화체제’ (2) 자주통일연구... 304
10
19
01-23 01:01
195128
' 백두와 한나는 내조국"??? (1) 없는자들 225
30
5
01-23 00:01
195127
김도읍은 제2의 김춘추 - 대구박씨 - 68
0
4
01-22 22:43
195126
쿠릴열도는 우리것이 될것 눈은어디로 277
5
10
01-22 20:47
195120
이렇게 미친년이 쓴 연속극을 보니 모두 미쳤지 00 205
5
0
01-22 13:26
195119
기해己亥년 운세를 생각해 보다. 사마 137
0
0
01-22 13:18
195117
2차북미정상회담은 종선선언에서 미군철수까지다 (4) 막차 597
68
5
01-22 12:45
195116
언어구조도 모른 개병신 개씹정원 반대색희 (3) 코미타투스 74
15
14
01-22 12:38
195112
트럼프는 제1차 조미수뇌회담에서 이미 조선의 올가미... (1) 사람이면 사... 188
4
5
01-22 11:37
195110
미국의 대 조선 제재책동은 멈춰질 수 밖에 없다. 사람이면 사... 160
24
0
01-22 10:54
195109
문정인 북미 실무협상에 한국참여는 놀라운 진전 (6) 오해 금지 160
4
4
01-22 10:25
195108
파격을 예고하는 남북미 합동회담 (2) 이신 통일사... 259
20
5
01-22 10:12
195107
백두 와 한나는 내 조국 (1) 사람이면 사... 115
5
0
01-22 09:49
195106
< 태양광선보다 산소농도가 더 중요하다 > - 대구박씨 - 93
5
4
01-22 01:02
195104
'비핵화·남북협력 논의' 한미 워킹그룹, 한국이 먼저... (1) 오해 금지 126
0
4
01-21 22:37
195099
야이...개호로자슥들아... (7) 조까 194
0
15
01-21 19:42
195081
스웨덴의 시골만 바라보는 국제정세.. (7) 조까 400
5
20
01-21 13:55
195080
조선자주화제국을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를 생각하... 부처님손안에 108
0
10
01-21 13:18
195079
합숙까지 하며 준비하는 2차 북미정상회담 (2) 이신 통일사... 503
35
5
01-21 10:09
195077
이재명의 기본소득제? 그 딴걸로 정권연장못해.. (3) 무식한민족주... 126
15
25
01-21 06:42
195075
< 내 마음 > - 대구박씨 - 63
5
14
01-21 04:48
195074
'대위'의 어리석은 발언에 대한 참된 대답들 (2) 없는자들 185
29
0
01-21 02:16
195069
집합과 원소, 민족과 민족구성원 그리고 거짓말쟁이 ... (2) 구분 106
0
15
01-20 20:07
195068
여호와가 왜 우리말인가? (5) 무라 252
15
5
01-20 19:53
195067
트럼프의 중재요청과 시진핑의 특사파견, 허탕쳤다 (1) 오해 금지 236
0
8
01-20 18:54
195055
대위 같은 남조선을 찬양하는 머저리들에게 (3) 없는자들 258
55
9
01-20 12:08
195053
제국의 흥망성쇠, 성주괴공, 생주이멸, 생성소멸 조선의 자주... 93
0
0
01-20 12:06
195048
왜 우리말이 스웨덴의 지명에 박혀 있는가? (4) 무라 425
15
10
01-20 08:44
195047
< 단군조선이 아니고, 단군구리이다. > - 대구박씨 - 98
5
9
01-20 04:11
195046
그러나 통일은 행동이다 (1) 개굴이네 집 435
55
0
01-20 00:02
195041
The Lark Ascending (2) skylark 193
0
0
01-19 19:23
195031
대한민국 종교 정치 방송 개혁합시다 !! 개혁하자 82
0
5
01-19 12:21
195030
옛날부터 영남은 보수 소장대장막장지역 연방삼국시대 99
0
5
01-19 12:04
195029
조재범 코치를 강력처벌해주세요 청와대 국민 청원 국민청원 51
15
0
01-19 11:45
195028
국민 여러분심석희 선수 용기와 정의를 국민응원!! 국민청원 43
20
0
01-19 11:42
195026
북 ICBM과 트럼프의 친서정치 자주통일연구... 390
5
4
01-19 11:24
195025
예정웅 자주논단(434) 트럼프,(Deep State)와 전면전 ... (6) 한마음 1343
60
5
01-19 09:41
195024
원망도 후회도 없다. - 대구박씨 - 94
5
4
01-19 03:33
195023
" 더러운 쥐족속 " (1) - 대구박씨 - 92
5
4
01-19 01:56
195022
자본주의 사회와 반민중 정권(반동정권)의 상관성 ( I... (4) 없는자들 271
25
5
01-19 00:56
195020
라도문까 한걸레는 이재명을 이렇게 빨아댔다. (2) 무식한민족주... 97
15
10
01-18 23:07
195016
민족해방 개굴이네 집 454
55
0
01-18 18:49
195015
한가지 확실한것.. (3) 무식한민족주... 179
10
25
01-18 17:27
195014
북의 민둥산은 주체농법때문.. (1) 무식한민족주... 179
15
30
01-18 15:46
195013
의료법인 민영화의 문제 (1) 홍길동 95
0
0
01-18 13:45
195011
늬들의 적은 누구인고? 00 70
3
0
01-18 13:24
195006
귀 있는 자는 알아 들으라.... (6) 해방전선 604
74
0
01-18 07:54
195005
노회찬의 죽음은 의문사다, 정의당은 가짜진보의 눈물 (2) 막차 381
55
10
01-18 06:33
195003
자본주의 정치판에서 뭘 기대할까나? (4) ... 277
45
0
01-18 00:56
195002
" 금발족 " 그들은 누구인가.. - 대구박씨 - 148
5
4
01-17 22:29
195001
시리아 내전의 본질 (5) 구분 396
13
5
01-17 21:17
194998
올해 통일의 전성기에 나서는 우리들의 임무와 과제 (5) 자주통일연구... 277
0
9
01-17 14:27
194992
3만불 과소비 사치보다 5천불로 민족끼리 어울려 살자 (11) 막차 286
45
0
01-17 11:05
194990
통일을 경제논리로 말하지 않는 놈이 민중의 적이다 (7) 무식한민족주... 229
20
61
01-17 05:06
194989
대가리가 좋았으면... 조선의 해외... 138
5
4
01-17 02:11
194985
21세기민족해방운동은 새마을운동보다 수구적 (2) 무식한민족주... 140
10
46
01-16 21:14
194984
개구리의 시각구조 (3) 구분 279
10
22
01-16 19:39
194983
개와 그 쥔 (2) 개굴이네 집 526
65
5
01-16 18:31
194982
" " 갈 마 " " - 대구박씨 - 122
5
9
01-16 16:01
194981
열등유사국가 북조선은 2010년대까지만 존속 됩니다. (13) 갈가마귀 209
0
30
01-16 13:47
194980
친일친미 사대주의 매국노들, 보트피플이 눈에 선하다 (10) 막차 735
90
5
01-16 09:14
194978
외극자본을 위한 노동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4) 무식한민족주... 258
15
30
01-16 05:22
194977
생산함수로 본 남북한과 중국 (10) 구분 304
0
5
01-16 02:33
194975
없는자에게 묻는다 (28) 大衛 308
5
20
01-16 00:30
194974
생산함수로 본 중국의 기술 굴기 구분 172
0
0
01-15 22:59
194971
북미관계 잘못 하다가는 큰일 납니다.(조선이요) (3) 우리 516
20
0
01-15 19:58
194970
해방정국 (6) 개굴이네 집 672
100
0
01-15 18:34
194968
< 박은 앵글로-색슨의 신변만을 보장한다 > - 대구박씨 - 107
5
4
01-15 16:04
194966
국제방 수준이 한심스럽다야.... (11) 몽둥이찜질 295
0
10
01-15 13:32
194961
미국이 북핵을 안정했다는 의미는,,, (1) 도리 485
15
5
01-15 11:00
194959
카플앱 여객운수법 81조1항 개정과 택시기사 불법파업 (1) 막차 199
15
5
01-15 02:28
194957
미국의 한반도정책은 어떻게 흐르나 (10) 이인숙 922
85
9
01-14 21:28
194953
예정웅 자주논단(433) 검 은 그 림 자 정 부트럼... (3) 한마음 1810
65
0
01-14 13:28
194951
폼페이오장관의 입으로 드러난 북미회담의 진실 (2) 이신 통일사... 781
63
0
01-14 12:18
194949
유색인종을 죽여 없애는 것을 업으로 삼았다. - 대구박씨 - 154
5
4
01-14 06:58
194946
중국의 국가자본주의는 공산당 간부들의 이익을 위한 ... (4) 구분 199
14
0
01-14 03:05
194945
< 박이 김을 처단하였다 > - 대구박씨 - 86
0
4
01-14 02:00
194944
사회주의의 분류... (4) 882 136
0
5
01-14 01:15
194943
어느 날 고궁(古宮)을 나오면서 (3) 그저맨날화이... 258
5
0
01-13 23:05
194942
'안티' 퇴출 운동을 벌입시다! (5) 독일교포들 146
5
10
01-13 22:37
194940
'안티' 퇴출 운동을 벌입시다! 독일통포들 79
5
5
01-13 22:37
194938
안티 개새끼야... (14) 882 201
0
5
01-13 20:00
194936
왜 통일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한국... (4) 882 202
4
5
01-13 19:11
194935
中당국, 남북한 총영사 마주치지 않게 하라....진짜 ... 오해 금지 199
0
4
01-13 16:29
194934
박근혜 치적은 위안부합의, 문재인은 위안부합의 파기 (2) 막차 198
15
15
01-13 13:49
194933
아이피가 자기 맘대로 바뀐다고 믿는 국정원 개병신놈 (18) 짝따구리 199
15
9
01-13 12:34
194931
코미 노이로제에 걸린 반대 개정원 개병신놈아 (3) 짝따구리 127
10
10
01-13 05:57
12345678910 ..176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