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번호 190217  글쓴이 박명철  조회 1850  누리 81 (85,4, 16:8:1)  등록일 2018-5-7 11:16 대문 5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WWW.SURPRISE.OR.KR / 박명철 / 2018-05-07)


“지금은 미국에 지배당하는 시대이다. 친일파 못지 않게 친미파들 역시 우리의 비토대상이다.”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우리는 오랜 세월 “친일파들을 단죄해야 한다”는 말은 외치며 살았다. 그것으로 전부인가. 아니다 ‘골수 친미파’들 역시 친일파 못지 않게 우리 민족과 겨레의 미래를 갉아먹을 존재라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남쪽에서 온 사람이고, 이는 물론 조국 땅 남쪽에만 해당되는 사항이다. 북에서는 미국을 상대해서 강력하고도 철저하게 자기목소리를 내고 있다. 문제는 남쪽의 마음가짐이다.

‘골수 친미파’들을 솎아내고 그들을 민중들로부터 유리시켜야 하는 것은 남쪽 사람들의 몫이다. 그래야지 남북통일도 되고 사람이 사람답게 어깨 펴고 사는 세상이 열리질 않겠는가. 그런데 이게 뭔가. 남쪽 땅의 현실을 보면 마음이 무겁다.

미국 앞에만 서면 주눅이 들고 신주단지 모시 듯하고 그들이 만든 논리에 짓눌린 채 말도 제대로 못한다. 이는 사회지도층일수록 더하다. 일부 강경한 성향의 반미단체들도 ‘미군철수’만 소리높여 외치지 정작 미국을 끌어들이고 그들의 안내견 노릇에 충실한 작자들에게는 말 한마디 않는다.


미국화가 사회적 성공의 기준이 된 우리 사회

왜 이럴까. 왜 미국의 안내견들은 나라를 순전히 미국의 기호와 이익에 맞도록 개조해 놓았으면서도 제대로 목소리 한 번 내질 못하는 것일까?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다. 미국이 그렇게도 좋은가?

‘골수 친미파’들이나 안내견들은 미국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몸값을 불려왔다. 그것이 정상이고 경쟁력인 양 가치의 최상위에 올려 놓았던 결과다. 그래서 온 나라가 마치 미국화에 경쟁이 붙어 영어 몇 마디 못하면 사람 축에도 끼지 못하는 분위기가 바로 오늘의 현실이다.

유치원 때부터 영어가 커리큐럼에 빠진다고 부모들이 집단시위를 하질 않나 영어 못하면 진학은 물론 취업이고 뭐고 사람대접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사회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영어는 곧 지위요 사회적 잣대이니 누구나 의식 속에 미국에 대한 경외심이 드는 것이고 미국만 떠 올리면 주눅이 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영어 못하면 출세할 수 없는 세상, 미국에 유학이라도 다녀와야 출세할 수 있고, 젊은이들이 최소한 어학연수라도 다녀와야 이력서라도 한 번 내밀 수 있는 해괴한 미국지상주의 별천지가 되어 있는데 이게 정상인가? 아무리 일제시대가 팍팍했었다 해도 이정도였을까 싶다.

더욱 가관인 것은 ‘친미판 창씨개명’이 진행중이란 얘기다. 악덕재벌 대한항공 가문의 딸인 ‘에이미 조’만의 얘기가 아니다. 국내에 들어갔을 때 5~60대의 부모들이 아예 영어 이름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것을 직접 본 적이 있다. 그것도 대학시절에 운동권으로 분류됐던 한 친구의 입을 통해서 말이다.

우연히 그와 함께 만난 일행들이 자신을 돌아가며 소개하는데 차례대로 나오는 이름이 ‘오드리’, ‘필립’, ‘토마스’였다. 참으로 기막히는 노릇이었고 나는 그 자리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수가 없있다. 우리 세대가 이럴진대 아이들 세대는 더 말해 무엇하랴.

미국화와 미국식 사고방식이 만연한 미국식 세상을 만나야 하는 것은 이 땅을 방문할 때마다 느껴야 하는 서글픔이 되고 말았다. 우리 겨레의 절반이 미국의 아류세계로 급속하게 변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말 못할 조바심과 위기감으로 목을 조여오고 있다.


‘골수 친미’로 몸을 불려온 세력들

세상이 이 모양이니 친미파들의 득세는 불을 보듯 뻔한 것 아닌가. 그들은 미국식 영어를 팔고, 미국제 무기를 들여오기 위해 안달이고, 미국의 문화를 팔기 위해 올인한다. 그것이 그들의 삶의 방식이 된 지 이매 오래다. 그래서 소위 ‘친미파들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었다.

한때 친미파 집권당 대표였던 김무성이란 자는 이곳 미국을 방문했을 때 지금은 구순 노인이 된 한국전 참전 미군병사들을 찾아가 그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자신의 극진한 ‘미국사랑’을 표현하기에 급급했다.

그는 참전한 미군장성이 묻혀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가 비석을 손수건으로 지극정성을 다해 닦아낸 후 일행들과 두 번 큰절을 올렸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을까. 그는 이 시대가 미국의 시대, 미국이 마치 그에겐 ‘천황’과 같은 존재라는 것을 뼈에 새긴 기회주의적 정치인이기 때문이리라.

이런 제 2, 제 3의 김무성은 지금 조국 땅에 수도 없이 널려 있다. 미 대사관에는 민족의 이익을 팔기 위한 정보를 미국 대사에게 바치지 못해 환장인 정치인들이 줄을 선다고 위키리크스는 폭로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미국의 애완견임에 자부심을 가지는 사대주의 얼간이 오물들이다.

그들은 오히려 ‘왜 반미하느냐’고 큰소리친다. 친일파들이 반일한다고 큰소리치는 격이다. 이들의 공통된 특징은 반북.반공.매북이다. 미국엔 하염없이 관대하고 너그럽고 이해적이면서도, 같은 민족인 북에 대해서는 비판적이고 몰상식적이고 몰염치하다.

그들은 ‘일제시대’와 지금의 ‘친미시대’가 다르다고 주장한다. 과연 그럴까? 그 본질이 뭐가 다른데… 미국이 이 나라를 도와준다고? 미국이 북의 공격으로부터 남쪽을 보호한다고? 그 구차한 논리 조차 일제에 대한 시각과 전혀 다르지 않다.

밀려오는 외세로부터 국권을 제대로 수호할 역량이 없으니 조선의 외교권을 일본에게 한시적이나마 넘겨야 한다는 ‘을사보호조약’과 무엇이 다른가? 일본의 통감은 <오로지 외교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기 위해 경성에 주재한다는 3항은 <오로지 한국군 작전통수권이라는 군권에 관한 사항>을 내세운 미국의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하긴 다른 점이 있긴하다. 일제는 외세로부터 조선을 보호한다고 했지만 미국은 동족으로부터 그 누구를 보호한다는 명분을 펼친 것이 달랐을 뿐이다.

2차 대전의 결과로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독일’은 동독과 서독으로 갈라졌었다. 그런데 같은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일본’은 왜 동.서로 갈라지지 않고, 그들에게 짓밟혀야 했던 우리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져야만 했는가 말이다. 그래서 전화에 휩싸인 동족상잔의 비극과 오랜 세월의 반목과 대립은 일본의 무궁한 경제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었지 않나.


우리 대한민국 깨어나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 이제는 깨어나야 한다. 지금이라도 미국귀신 손아귀에서 좀 벗어나야 한다. 사람들이 어렴풋이 알기 시작한 미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 수준으로는 태부족이다. 민중들의 깊은 자각과 각성이 필요하다. 그것을 위해서라도 '친미파'들에 대한 인식과 정의(定議)와 규명이 필요하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이 땅에서 미군은 어떤 의미이고 친미파의 존재의미를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골수암’이었고 민족불행의 화근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세상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우리가 만들 수 있는 더 좋은 세상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야 한다.

‘골수 친미’의 그늘, 친미의 공기와 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지 못한다. 보고 싶어도 알고 싶어도 그리 될 수가 없다. 식민지의 민중들은 교묘하게 안 보이는 새 장에 갇힌 새들처럼, 그들이 날라다주는 일용할 양식을 소비하며 그날그날 보내는 것에 너무나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느껴야 할 것은 단 하나. 그들과 분리 시켜야 할 것도 단 하나, 그들이 경계해야 할 정신적인 적도 단 하나.. 바로 민족과 민중의 피를 빨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 부를 창출하며 권력과 권위를 누리는 친미.숭미.종미의 사회학개론에 푹 젖어 있고 그것을 전파하며 몸소 실천하는 ‘골수 친미파’ 부류들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민족과 한반도의 아픈 역사에 대해 제대로 얘기해 준 적이 없다면 이제부터라도 올바르게 해야 한다. 누군가는 해주어야 한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무엇이 밝은 미래의 길이고 무엇이 어둠의 길인지, 그리고 무엇이 우리 민족과 겨레를 위해 자랑스러운 길이고 무엇이 부끄러운 길인지 차분하게 얘기해 주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 우리 앞에 놓여진 커다란 과제요 반드시 이루어내야 할 소명인 것이다.

깨어난 우리는 분명 오염된 세상을 정화할 것이고 더럽혀지고 일그러진 세상을 딛고 평화와 화평의 세상을 만들어 내고야 말 것이다.

슬기로운 우리 한민족 아닌가!

박명철(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217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우리문화신문
- 이정랑
- 신상철
61.90.124.34
[1/6]   촌사람  IP 61.101.7.167    작성일 2018년5월7일 15시57분      
제가 늘 강조하는 것입니다.
우리민족의 모든 수난과 재앙은 미국으로부터 기인된 것인데
미국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미국을 닮지못해 발광이고, 정겨운
우리말을 버리고 미국말을 쓰려고 환장을 하고, 세계에서 가장
체계적이고 과학적이며, 우리가 가장 쓰기좋은, 500여년전에
세종대왕께서 지금의 컴퓨터에 쓰기 편하라고 만들어주신 한글을
버리지 못해 미친 인간들이 우글거리는 곳이 대한민국입니다.
친일은 안되고(물론 친일도 장려된다.) 친미는 경쟁적으로 하는
대한민국은 이제 답이 없습니다.
필자는 그래서 하루빨리 대한민국이 망해야 그나마 선조들을
볼 면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추천을 천만번이라도 누르고 싶습니다.
[2/6]   입다물라  IP 175.212.107.61    작성일 2018년5월7일 16시22분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미국에 살면서 남측을 미제의 개라고 부르지 마라, 자격없는 놈이 나서는 건 못봐준다.

[3/6]   zq  IP 121.153.167.191    작성일 2018년5월7일 17시12분      
요즘엔 KBS 에서 조차 영어 남용에 대해서 눈꼽만치도 경고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포기를 한 것인지, 누군가 우리말 쓰지 말고 영어를 쓰라고 압력을 넣는 것인지 모를 정도입니다.
[4/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5/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6/6]   SF인  IP 73.92.180.58    작성일 2018년5월8일 14시26분      
언어와 애국과의 관계는 잘몰라도, 언어와 예의풍속의 관계는 월등하게 존재하는것 같습니다. 우리말 속에는 사랑을 표현하는의미들이 풍부합니다. 애국이 있기전에 가족의 사랑과 의무를 가르쳐야하지않나 생각합니다. 우리 자주조국에서는 한걸음 더나아가 어릴때부터 공동의 의무를 가르치니 이상적이라고할 수 있겠읍니다. 나의 여자식들을 한국에 일년씩 내보내어 사랑과 의무등을 배워오도록한 결과 내가 제일 존경하는 통일애국투사 김운하선생님처럼 딸에게서 의식주를 제공받고 살게되었지요. 미주의 대부분 통일운동가들의 자식들은 우리말과 예의범절을 모르는 일류대학출신 이방인들이 되어버렸지요. 이기주의가 문제입니다. 조국이 전쟁피해보상을 받게되면 남쪽 식민지 동포들의 재교육을 이끌어낼 재력과 본보기로 융합될 터이니 그리 몰아부치지 마세요.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135
정씨종자를 때려 잡아야 한다. - 대구박씨 - 12
0
0
11-21 09:00
194134
문빠패권이 지랄발광이구나 이재명죽이기 김경수키우... 막차 31
5
9
11-21 08:31
194133
일용직 노동자들에게 안티야~ 똥티... 37
0
5
11-21 03:09
194132
사랑해요. 이재명님.. 종북참수 44
0
19
11-21 01:24
194131
증말 이상하다... (3) 조까 149
0
0
11-20 23:33
194130
[펌] 신의주 부근 바닷가에 나타난 첨단무기 (한호석) (5) 反對관리자놈 165
0
5
11-20 21:16
194129
[펌] 이정렬 "혜경궁김씨 계정에 김혜경씨 포함 안될 ... (6) 反종북참수놈 117
0
10
11-20 21:10
194128
< 최는 본래 피라미드를 지키던 문지기였다 > - 대구박씨 - 38
5
4
11-20 20:41
194127
북녁 노가다들의 고통도 말해 봐라~ (1) 남북노가다 47
0
15
11-20 19:44
194125
“북한이 ICBM을 최초로 만들기 시작한 것은 1945년” (1) 희망사항 198
15
4
11-20 17:21
194123
노동신문, 한미워킹그룹 비난,,,,20일 1차회의 오해 금지 119
0
4
11-20 11:35
194122
러일 평화조약과 북방 영토문제의 진상 오해 금지 111
0
4
11-20 11:29
194121
언론이 축소보도한 사건이다 학살전쟁 없는 월남화 (8) 신문기자 457
46
9
11-20 11:14
194120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⑩ 글쓴이 신상철 (2) 신문기자 370
46
9
11-20 10:50
194119
북한 무기: 북한은 아무것도 보여주지 않고 '첨단전술... (1) 오해 금지 300
0
4
11-20 10:44
194117
이재명의 초등생급 흑색선전는 국민을 바보취급 하는... (1) 막차 225
30
14
11-20 06:24
194116
혜경궁김 트위터 위치정보와 김혜경씨 위치정보가 증... 막차 266
30
4
11-20 06:00
194115
남조선 노가다들과 조선의 관계? (1) 노가다들 132
0
0
11-20 02:25
194114
아파트에서 뛴 중학생은 피투성이고, 노회찬은 딱한방... (2) 막차 292
25
9
11-20 00:35
194113
최순실 노트북이 바뀌듯이, 혜경궁김씨 사용자가 바꿨... (1) 막차 214
15
4
11-20 00:24
194112
< 공룡은 누가 잡아 먹었는가 > - 대구박씨 - 66
0
4
11-19 23:48
194111
북쪽 개새끼들아.... (1) 홍익인간 102
0
21
11-19 23:46
194109
못질 못한 집구석 가을바람에 굴러가네... 000 90
5
0
11-19 20:37
194108
아,,,,,,,,,,이재명 너무 아깝다~!! (2) 고토회복 249
8
14
11-19 19:27
194106
왘~단독입수<이상준-김무성 녹취록> - 전원책 ... (8) 홍발정네마누... 152
0
0
11-19 18:43
194104
통일, 해방전선의 마무리 개굴이네 집 293
35
5
11-19 18:10
194102
박정부의 "탄력근무제"에 합의한 문재인 정부 (8) 오해 금지 103
0
4
11-19 14:23
194101
유엔은 또 이북의 인권타령인가? (8) 나침판 257
46
0
11-19 11:29
194100
조선의 새형 첨단전술무기 시험에 미국은 무릎꿇었다 (12) 막차 864
97
14
11-19 11:14
194099
이재명이에 대한 가장 정확하고 빠른진단 (7) 삼지연 340
0
5
11-19 08:46
194096
이재명이 살아남는법 (9) 종북참수 157
35
31
11-19 05:14
194095
이재명 빠돌이들 집단 실성상태 (8) 종북참수 113
25
31
11-19 03:43
194092
< 빛나는 조국 > (8) - 대구박씨 - 160
5
9
11-18 19:18
194088
모두가 잘 사는 세상 (8) 평천하(이윤... 137
15
5
11-18 14:07
194083
배신5적 김형근 반역자와 협력한 자주시보 이창기 기... (26) 신문기자 1205
56
44
11-18 12:18
194079
이재명 비호한 놈 출당 안시키면 민주당 망한다 (8) 종북참수 90
10
29
11-18 08:51
194077
이재명이는 방북이 아니라.... (1) 홍익인간 182
41
29
11-18 07:15
194076
혜경궁김씨 스모킹건은 트위터계정 등록할때 폰번호다 (2) 막차 362
40
19
11-18 07:05
194075
예정웅 자주론단(425) 마타도어(Matador)사실을 조작... (3) 한마음 1443
70
15
11-18 00:39
194074
충분히 이야기했으니.... 홍익인간 90
0
24
11-17 23:21
194068
새는 좌우날개로 날지 않고 양쪽날개로 난다... (2) 코미타투스 295
25
19
11-17 20:11
194062
한국-로씨야 정상회담, 대조선 '제재완화' 관련 문제 ... (1) 오해 금지 102
0
4
11-17 14:48
194058
고려호텔에 김일성 초상화없어져 오해 금지 170
5
9
11-17 09:46
194057
경찰 "혜경궁김씨는 이재명 부인 김혜경"확정 (4) 종북참수 257
30
24
11-17 08:52
194056
북미 교착상태땐 유진벨은 북에 약품보내야 한다고하... (3) 막차 317
40
4
11-17 08:04
194053
어디가 천국이고 어디가 지옥인가? 사람들 152
0
0
11-17 00:41
194052
< 방향은 달라야 한다 > - 대구박씨 - 108
10
4
11-16 22:26
194050
유진벨재단 "北 결핵문제 기로에 섰다"…한국에 지원... (1) 오해 금지 141
0
9
11-16 20:14
194048
여기서 삐끼질하는 신문기자란 놈에게... (1) ㅁㅁㅁ 227
35
51
11-16 17:57
194047
꺾을수 없는 의지, 막을수 없는 투쟁 미제는떠나라 168
50
0
11-16 17:53
194043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1) 이인숙 380
75
4
11-16 16:20
194042
(특종) 美 트럼프가 숨기고픈 <사진 1장> 공개 2 (10) 신문기자 1440
86
14
11-16 16:12
194041
北통신 "지난달 16일 美공민 불법입국해 억류…추방 ... (1) 오해 금지 135
0
9
11-16 16:11
194039
가수 정수라가 말한 ' 아! 대한민국' ? (1) 민중들 202
5
10
11-16 11:54
194038
캘리포니아 동시다발성 산불과 북의 새형 첨단전술무... (7) 막차 781
50
4
11-16 11:45
194032
술에 취해 말한마디 잘못해서 총살당할놈 (23) 大衛 197
0
9
11-16 03:19
194030
< 전기는 바다물 속에 있다 > - 대구박씨 - 172
3
4
11-15 21:51
194029
이적 목사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은 자주통일운동에 ... (2) 미제는떠나라 241
40
0
11-15 19:37
194028
이곳이 개대갈들 득실거리네 (3) 883 205
5
29
11-15 16:47
194027
사우디를 대미자립시키는 카쇼기 살해사건 오해 금지 246
5
9
11-15 13:05
194026
한국 수꼴라와 중궉 짱꼴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6) 막차 421
40
4
11-15 05:07
194025
< 미국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 (3) - 대구박씨 - 311
3
9
11-15 02:43
194023
북한이 사라진다면.... (2) 갈보들 세상 485
64
11
11-14 23:53
194021
[단독] 대한항공 타고 온 北 시범단...정부, 3년 만에... (1) 오해 금지 280
5
4
11-14 21:59
194020
북한과 중국이 혈맹이라구? 북중관계의 흔한 오해 (3) 오해 금지 288
10
39
11-14 19:16
194019
유럽 연합군 창설 조까 315
20
15
11-14 18:55
194015
캘리포니아 사진 증거는 결정적 유도 전자 무기에 의... (6) 나는 누구인... 1315
75
5
11-14 15:20
194013
100년 원수와 1000년 원수 (3) 조까 417
55
0
11-14 14:53
193998
트럼프는 북미회담 내년초 볼튼은 2차정상회담 준비끝 (5) 막차 584
60
4
11-14 08:03
193997
분명한 것은 비핵화란 말은 북에서 먼저 나온말이 아... ㅍㅎㅎ 202
10
0
11-14 07:35
193996
이재명의 든든한 우군 (11) 종북참수 234
10
29
11-14 06:56
193993
이재명 빨아대기의 본질은 무엇인가.. (6) 종북참수 130
10
26
11-14 06:49
193990
< 북은 고쳐졌다 > - 대구박씨 - 167
3
11
11-14 00:00
193977
미신고,미사일기지...그렇다면 신고서를 냈단 말.. (1) ㅁㅁㅁ 250
0
19
11-13 18:07
193973
군산계의 공격에 반발한 청와대,외교부,국방부 (3) 오해 금지 337
5
4
11-13 16:04
193972
태산과 우기를 극복하는 방법 평천하(이윤... 147
15
0
11-13 14:23
193970
자연재해와 묻지마 총기난사로 황폐해진 미국사회실상 (2) 막차 583
56
9
11-13 12:24
193965
<맥아더 포고령> <소련군 사령관 치스차코프 대장... (1) 미제는떠나라 313
85
0
11-13 02:56
193963
양족은 없어져야 - 대구박씨 - 104
3
4
11-13 02:13
193957
국방부, 한미해병훈련 '군사합의 위반아냐"...'중단계... (2) 오해 금지 221
0
24
11-12 18:27
193956
'새마을 운동'북한가나? (6) 오해 금지 171
0
34
11-12 18:18
193954
안티야, 너도 조선에서 49%,에도 못 든단다 (3) ... 132
0
10
11-12 16:21
193947
이재명 마타도어의 원점은 미국돼사관이 의심된다 (3) 막차 549
61
29
11-12 11:41
193945
평양에 '하이네켄 바'가? 외국인이 본 평양 이색 풍경 (1) 오해 금지 246
0
9
11-12 10:46
193944
요즘 남쪽의 진보들은 매우 혼란 스럽다고들 한다, (4) ㅍㅎㅎ 438
30
5
11-12 08:24
193943
< 강성대국총진군가 - 메이시백화점 > - 대구박씨 - 176
10
9
11-12 04:47
193942
홍준표와 사상적으로 일치하는 라도문까놈.. (1) 종북참수 170
25
19
11-12 03:17
193941
사우디-파키스탄-중국 구분 349
30
0
11-12 02:27
193939
마적과 왜적의 합공 (2) 구분 246
5
10
11-12 00:42
193938
[펌] 마크롱 대통령, 민족주의 는 애국심의 배신 (3) 도딱는이 169
0
20
11-11 23:46
193937
< 금성에도 경선과 위선이있다 > - 대구박씨 - 118
0
4
11-11 23:39
193935
남북긴장을 해빙시킨 문재인 대통령의 명연설 (1) 오해 금지 169
0
19
11-11 22:20
193932
켈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25명 실종자 111명 ㅁㅁㅁ 362
25
15
11-11 21:16
193931
아베 평화헌법 개정 조까 199
28
0
11-11 19:56
193923
오락가락 갈피 못잡는 김정은 (4) 코미타투스 774
50
44
11-11 03:00
193922
< 핵 경제 병진로선 > - 대구박씨 - 177
0
4
11-11 02:09
193917
反 이놈 비열하고 치졸하기까지 하네 (36) 평천하(이윤... 284
5
5
11-10 20:33
193914
전도된 시절에 찿아온 리승만박사 - 대구박씨 - 129
0
19
11-10 19:15
193913
속도조절..... (7) 홍익인간 306
0
9
11-10 18:29
193912
가을날의 사색 평천하(이윤... 142
0
5
11-10 18:10
193909
트럼프 캘리포니아를 황폐화하는 산불로 비상사태 선... (4) 나는 누구인... 994
36
5
11-10 14:06
193905
북한 조선작가동맹,,,,헐리우드 애니매이션 (2) 오해 금지 263
0
4
11-10 09:41
193904
북한의 상황은 이건희와 같은 처지다!!!!!! (9) 구분 388
0
49
11-10 04:59
193903
흑인은 본래 성씨가 없었다. (2) - 대구박씨 - 170
0
16
11-10 04:00
193902
조세와 준조세 그리고 이재명....개객끼!!! 구분 178
15
19
11-10 03:55
193900
어리석은 과욕과 망상...한심한것들 (3) 코미타투스 392
10
14
11-10 02:58
193899
보상금과 배상금 (3) 구분 270
10
15
11-10 02:55
193898
중국의 한한령과 일본의 BTS 방송 취소 (3) 구분 266
10
14
11-10 00:41
193897
[펌] 키신저, 미국-중국 양국간 파국 은 피할것 하늘현이 215
0
20
11-09 23:56
193895
반제자주전선강화를 위한 조선 쿠바 정상회담 편집국 159
15
0
11-09 23:35
12345678910 ..175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