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번호 190217  글쓴이 박명철  조회 1815  누리 81 (85,4, 16:8:1)  등록일 2018-5-7 11:16 대문 5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WWW.SURPRISE.OR.KR / 박명철 / 2018-05-07)


“지금은 미국에 지배당하는 시대이다. 친일파 못지 않게 친미파들 역시 우리의 비토대상이다.”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우리는 오랜 세월 “친일파들을 단죄해야 한다”는 말은 외치며 살았다. 그것으로 전부인가. 아니다 ‘골수 친미파’들 역시 친일파 못지 않게 우리 민족과 겨레의 미래를 갉아먹을 존재라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남쪽에서 온 사람이고, 이는 물론 조국 땅 남쪽에만 해당되는 사항이다. 북에서는 미국을 상대해서 강력하고도 철저하게 자기목소리를 내고 있다. 문제는 남쪽의 마음가짐이다.

‘골수 친미파’들을 솎아내고 그들을 민중들로부터 유리시켜야 하는 것은 남쪽 사람들의 몫이다. 그래야지 남북통일도 되고 사람이 사람답게 어깨 펴고 사는 세상이 열리질 않겠는가. 그런데 이게 뭔가. 남쪽 땅의 현실을 보면 마음이 무겁다.

미국 앞에만 서면 주눅이 들고 신주단지 모시 듯하고 그들이 만든 논리에 짓눌린 채 말도 제대로 못한다. 이는 사회지도층일수록 더하다. 일부 강경한 성향의 반미단체들도 ‘미군철수’만 소리높여 외치지 정작 미국을 끌어들이고 그들의 안내견 노릇에 충실한 작자들에게는 말 한마디 않는다.


미국화가 사회적 성공의 기준이 된 우리 사회

왜 이럴까. 왜 미국의 안내견들은 나라를 순전히 미국의 기호와 이익에 맞도록 개조해 놓았으면서도 제대로 목소리 한 번 내질 못하는 것일까?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다. 미국이 그렇게도 좋은가?

‘골수 친미파’들이나 안내견들은 미국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몸값을 불려왔다. 그것이 정상이고 경쟁력인 양 가치의 최상위에 올려 놓았던 결과다. 그래서 온 나라가 마치 미국화에 경쟁이 붙어 영어 몇 마디 못하면 사람 축에도 끼지 못하는 분위기가 바로 오늘의 현실이다.

유치원 때부터 영어가 커리큐럼에 빠진다고 부모들이 집단시위를 하질 않나 영어 못하면 진학은 물론 취업이고 뭐고 사람대접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사회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영어는 곧 지위요 사회적 잣대이니 누구나 의식 속에 미국에 대한 경외심이 드는 것이고 미국만 떠 올리면 주눅이 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영어 못하면 출세할 수 없는 세상, 미국에 유학이라도 다녀와야 출세할 수 있고, 젊은이들이 최소한 어학연수라도 다녀와야 이력서라도 한 번 내밀 수 있는 해괴한 미국지상주의 별천지가 되어 있는데 이게 정상인가? 아무리 일제시대가 팍팍했었다 해도 이정도였을까 싶다.

더욱 가관인 것은 ‘친미판 창씨개명’이 진행중이란 얘기다. 악덕재벌 대한항공 가문의 딸인 ‘에이미 조’만의 얘기가 아니다. 국내에 들어갔을 때 5~60대의 부모들이 아예 영어 이름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것을 직접 본 적이 있다. 그것도 대학시절에 운동권으로 분류됐던 한 친구의 입을 통해서 말이다.

우연히 그와 함께 만난 일행들이 자신을 돌아가며 소개하는데 차례대로 나오는 이름이 ‘오드리’, ‘필립’, ‘토마스’였다. 참으로 기막히는 노릇이었고 나는 그 자리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수가 없있다. 우리 세대가 이럴진대 아이들 세대는 더 말해 무엇하랴.

미국화와 미국식 사고방식이 만연한 미국식 세상을 만나야 하는 것은 이 땅을 방문할 때마다 느껴야 하는 서글픔이 되고 말았다. 우리 겨레의 절반이 미국의 아류세계로 급속하게 변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말 못할 조바심과 위기감으로 목을 조여오고 있다.


‘골수 친미’로 몸을 불려온 세력들

세상이 이 모양이니 친미파들의 득세는 불을 보듯 뻔한 것 아닌가. 그들은 미국식 영어를 팔고, 미국제 무기를 들여오기 위해 안달이고, 미국의 문화를 팔기 위해 올인한다. 그것이 그들의 삶의 방식이 된 지 이매 오래다. 그래서 소위 ‘친미파들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었다.

한때 친미파 집권당 대표였던 김무성이란 자는 이곳 미국을 방문했을 때 지금은 구순 노인이 된 한국전 참전 미군병사들을 찾아가 그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자신의 극진한 ‘미국사랑’을 표현하기에 급급했다.

그는 참전한 미군장성이 묻혀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가 비석을 손수건으로 지극정성을 다해 닦아낸 후 일행들과 두 번 큰절을 올렸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을까. 그는 이 시대가 미국의 시대, 미국이 마치 그에겐 ‘천황’과 같은 존재라는 것을 뼈에 새긴 기회주의적 정치인이기 때문이리라.

이런 제 2, 제 3의 김무성은 지금 조국 땅에 수도 없이 널려 있다. 미 대사관에는 민족의 이익을 팔기 위한 정보를 미국 대사에게 바치지 못해 환장인 정치인들이 줄을 선다고 위키리크스는 폭로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미국의 애완견임에 자부심을 가지는 사대주의 얼간이 오물들이다.

그들은 오히려 ‘왜 반미하느냐’고 큰소리친다. 친일파들이 반일한다고 큰소리치는 격이다. 이들의 공통된 특징은 반북.반공.매북이다. 미국엔 하염없이 관대하고 너그럽고 이해적이면서도, 같은 민족인 북에 대해서는 비판적이고 몰상식적이고 몰염치하다.

그들은 ‘일제시대’와 지금의 ‘친미시대’가 다르다고 주장한다. 과연 그럴까? 그 본질이 뭐가 다른데… 미국이 이 나라를 도와준다고? 미국이 북의 공격으로부터 남쪽을 보호한다고? 그 구차한 논리 조차 일제에 대한 시각과 전혀 다르지 않다.

밀려오는 외세로부터 국권을 제대로 수호할 역량이 없으니 조선의 외교권을 일본에게 한시적이나마 넘겨야 한다는 ‘을사보호조약’과 무엇이 다른가? 일본의 통감은 <오로지 외교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기 위해 경성에 주재한다는 3항은 <오로지 한국군 작전통수권이라는 군권에 관한 사항>을 내세운 미국의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하긴 다른 점이 있긴하다. 일제는 외세로부터 조선을 보호한다고 했지만 미국은 동족으로부터 그 누구를 보호한다는 명분을 펼친 것이 달랐을 뿐이다.

2차 대전의 결과로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독일’은 동독과 서독으로 갈라졌었다. 그런데 같은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일본’은 왜 동.서로 갈라지지 않고, 그들에게 짓밟혀야 했던 우리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져야만 했는가 말이다. 그래서 전화에 휩싸인 동족상잔의 비극과 오랜 세월의 반목과 대립은 일본의 무궁한 경제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었지 않나.


우리 대한민국 깨어나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 이제는 깨어나야 한다. 지금이라도 미국귀신 손아귀에서 좀 벗어나야 한다. 사람들이 어렴풋이 알기 시작한 미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 수준으로는 태부족이다. 민중들의 깊은 자각과 각성이 필요하다. 그것을 위해서라도 '친미파'들에 대한 인식과 정의(定議)와 규명이 필요하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이 땅에서 미군은 어떤 의미이고 친미파의 존재의미를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골수암’이었고 민족불행의 화근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세상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우리가 만들 수 있는 더 좋은 세상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야 한다.

‘골수 친미’의 그늘, 친미의 공기와 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지 못한다. 보고 싶어도 알고 싶어도 그리 될 수가 없다. 식민지의 민중들은 교묘하게 안 보이는 새 장에 갇힌 새들처럼, 그들이 날라다주는 일용할 양식을 소비하며 그날그날 보내는 것에 너무나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느껴야 할 것은 단 하나. 그들과 분리 시켜야 할 것도 단 하나, 그들이 경계해야 할 정신적인 적도 단 하나.. 바로 민족과 민중의 피를 빨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 부를 창출하며 권력과 권위를 누리는 친미.숭미.종미의 사회학개론에 푹 젖어 있고 그것을 전파하며 몸소 실천하는 ‘골수 친미파’ 부류들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민족과 한반도의 아픈 역사에 대해 제대로 얘기해 준 적이 없다면 이제부터라도 올바르게 해야 한다. 누군가는 해주어야 한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무엇이 밝은 미래의 길이고 무엇이 어둠의 길인지, 그리고 무엇이 우리 민족과 겨레를 위해 자랑스러운 길이고 무엇이 부끄러운 길인지 차분하게 얘기해 주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 우리 앞에 놓여진 커다란 과제요 반드시 이루어내야 할 소명인 것이다.

깨어난 우리는 분명 오염된 세상을 정화할 것이고 더럽혀지고 일그러진 세상을 딛고 평화와 화평의 세상을 만들어 내고야 말 것이다.

슬기로운 우리 한민족 아닌가!

박명철(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217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정운현
- 이정랑
- 임두만
- 권종상
61.90.124.34
[1/6]   촌사람  IP 61.101.7.167    작성일 2018년5월7일 15시57분      
제가 늘 강조하는 것입니다.
우리민족의 모든 수난과 재앙은 미국으로부터 기인된 것인데
미국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미국을 닮지못해 발광이고, 정겨운
우리말을 버리고 미국말을 쓰려고 환장을 하고, 세계에서 가장
체계적이고 과학적이며, 우리가 가장 쓰기좋은, 500여년전에
세종대왕께서 지금의 컴퓨터에 쓰기 편하라고 만들어주신 한글을
버리지 못해 미친 인간들이 우글거리는 곳이 대한민국입니다.
친일은 안되고(물론 친일도 장려된다.) 친미는 경쟁적으로 하는
대한민국은 이제 답이 없습니다.
필자는 그래서 하루빨리 대한민국이 망해야 그나마 선조들을
볼 면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추천을 천만번이라도 누르고 싶습니다.
[2/6]   입다물라  IP 175.212.107.61    작성일 2018년5월7일 16시22분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미국에 살면서 남측을 미제의 개라고 부르지 마라, 자격없는 놈이 나서는 건 못봐준다.

[3/6]   zq  IP 121.153.167.191    작성일 2018년5월7일 17시12분      
요즘엔 KBS 에서 조차 영어 남용에 대해서 눈꼽만치도 경고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포기를 한 것인지, 누군가 우리말 쓰지 말고 영어를 쓰라고 압력을 넣는 것인지 모를 정도입니다.
[4/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5/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6/6]   SF인  IP 73.92.180.58    작성일 2018년5월8일 14시26분      
언어와 애국과의 관계는 잘몰라도, 언어와 예의풍속의 관계는 월등하게 존재하는것 같습니다. 우리말 속에는 사랑을 표현하는의미들이 풍부합니다. 애국이 있기전에 가족의 사랑과 의무를 가르쳐야하지않나 생각합니다. 우리 자주조국에서는 한걸음 더나아가 어릴때부터 공동의 의무를 가르치니 이상적이라고할 수 있겠읍니다. 나의 여자식들을 한국에 일년씩 내보내어 사랑과 의무등을 배워오도록한 결과 내가 제일 존경하는 통일애국투사 김운하선생님처럼 딸에게서 의식주를 제공받고 살게되었지요. 미주의 대부분 통일운동가들의 자식들은 우리말과 예의범절을 모르는 일류대학출신 이방인들이 되어버렸지요. 이기주의가 문제입니다. 조국이 전쟁피해보상을 받게되면 남쪽 식민지 동포들의 재교육을 이끌어낼 재력과 본보기로 융합될 터이니 그리 몰아부치지 마세요.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803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답방과 기무사 개혁 구분 17
0
4
09-19 20:32
192802
희망사항 새끼 동문서답? (이인숙+고물+김형륜 연놈 ... (5) 反對개독노빠 23
0
0
09-19 19:46
192801
금강산 개성공단 조건이 마련되는 데로 경제 교류한다... 천하장사 32
0
4
09-19 18:58
192800
김정은, 비핵화 검증 '결단'…북미협상 견인 노력 오해 금지 25
0
4
09-19 18:28
192799
비핵화는 거대한 명분,구실일 뿐이다 (7) 구분 113
0
14
09-19 17:27
192798
이번 평양합의의 핵심은 연내 서울답방이다 (2) 구분 102
0
9
09-19 16:11
192797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사진 2매 첨부) (2) 反對개韓美국 97
19
0
09-19 15:26
192796
‘평화협정 체결’ 대 ‘미래핵 폐기 공정’ 자주통일연구... 68
0
4
09-19 15:20
192795
올해 종전선언은..... (5) 홍익인간 144
0
9
09-19 14:40
192794
이제는 쓰레기인 국가보안법 폐기하고 북녁에 여행가... (5) 막차 120
15
4
09-19 14:14
192793
신문도 안 봤냐? 똘팍아~ (30) ..보까라는 ... 166
0
5
09-19 12:53
192792
남북 정상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오해 금지 63
0
4
09-19 12:37
192791
[펌] 트럼프를 곤경에서 구할 2차 조미... (한호석) (3) 反애국똥새끼 101
0
0
09-19 12:11
192790
애국똥 짜슥한테 신규 댓글 3件 (보다못해+123 새끼 ... (6) 反對광신北빠 72
0
0
09-19 09:57
192789
승리의 문턱에서 rule을 어기다니... Atom 126
0
4
09-19 06:08
192788
미제도 믿지말라! 남조선도 믿지 말라! (12) 애국통 293
54
9
09-19 01:19
192787
"...내 좀 보까" 새끼야! 난독증이냐? (2) 애국통 111
20
9
09-19 00:23
192786
< 최후통첩 > - 대구박씨 - 108
8
4
09-18 23:30
192785
한호석 비판글에 +85점이나 때린 새끼들? (보다못해 ... (4) 反對광신北빠 86
9
10
09-18 23:09
192784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성사 '文대통령 덕' 강조 눈길 (4) 오해 금지 91
5
9
09-18 22:21
192783
애국통 짜샤 내 좀 보까? (코미타투스 필독) 사진 3매... (7) 反관리자새끼 85
0
0
09-18 20:43
192782
문죄인 訪北 斷想 (대위+종참 새끼 필독) 보완 (사진... (3) 反관리자새끼 70
5
0
09-18 20:32
192780
누가 한호석 선생을 훈계하려 드느냐? 허나 본질을 흐... (6) 애국통 213
0
9
09-18 17:23
192779
종전선언에는 군축으로 대북제재에는 경협으로 자주통일연구... 147
0
14
09-18 14:44
192777
"...보까 하는 새끼 나 좀 볼까?" (2) 애국통 155
0
9
09-18 14:07
192774
북은 평화상대다 내년 국방예산을 빈민복지에 활용해... 막차 184
40
4
09-18 11:21
192773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놈이다 (4) 大衛 137
5
39
09-18 08:26
192772
긴급정보2 (4) 신문기자 661
26
9
09-18 07:02
192771
우리 민족이 주인이다 펌펌펌 151
20
0
09-18 06:15
192770
한호석 선생! 정신차리게나~ (3) 애국통! 502
90
19
09-18 01:13
192769
미국의 정체 - 대구박씨 - 177
3
4
09-18 00:01
192768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 하는것들은... (2) 882 126
0
9
09-17 23:07
192767
주한미군이 철수되야 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다. (3) 애국통 333
69
4
09-17 22:29
192766
남북이 군축? 개풀뜯어먹는 소리... 882 108
0
9
09-17 22:07
192763
"러시아군 기동훈련에 중국군의 최초참가"가 의미하는... (3) 오해 금지 122
0
4
09-17 20:39
192761
조선은 트럼프의 무엇을 보고 신뢰를 표명하는가 (3) 규민이아빠 549
103
10
09-17 18:12
192760
군축, 종전선언을 위한 민족공조 자주통일연구... 107
0
9
09-17 17:56
192759
끝나지 않을 사랑이야기 (2) 신문기자 355
26
4
09-17 14:25
192758
" 제 것 주고 뺨 맞는다 " (1) - 대구박씨 - 101
3
4
09-17 14:05
192757
< 2019년에 범이 뱀을 다스린다 > - 대구박씨 - 108
3
4
09-17 12:23
192756
화해협력과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 펌펌펌 125
0
0
09-17 10:11
192755
남북정상, 내일 평양서 대좌…다시 속도 내는 '평화 ... 오해 금지 102
0
9
09-17 09:26
192753
당치않은 신뢰타령으로 더러운 정치적야욕을 추구하지... (1) 펌펌펌 246
35
0
09-17 05:42
192752
방북수행단에 이재명제외 최문순 포함된 이유... (7) 종북참수 273
20
29
09-17 05:27
192751
방북수행단에 이재용 포함되었다고 시비거는 구좌파새... 종북참수 115
15
24
09-17 04:41
192748
" " 흰 쥐가 밑에서 울고 있었다 " " - 대구박씨 - 118
3
4
09-16 22:38
192747
南외교장관, 평양 첫 방문…국제문제 된 비핵화 협상 ... (3) 오해 금지 173
0
9
09-16 21:26
192746
로선이 확실하지 않은 반북진보 친미진보 (1) 종북참수 196
20
14
09-16 17:51
192743
시리아 내전, 최후의 누명 공격 오해 금지 473
20
4
09-16 09:57
192742
1953년 7월 27일 조국해방전쟁 전승기념일 (2) 홍익인간 212
0
39
09-16 09:33
192741
친일친미 매국노들이 집값 담합하고 거래세 내리란다 막차 254
25
4
09-16 08:37
192740
이런 황당무계한 것들 - 대구박씨 - 128
3
9
09-16 08:06
192738
종전선언하려면 한국은 상응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 (1) 882 167
5
14
09-16 03:20
192737
예정웅자주론단(416)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 (1) 한마음 1291
80
5
09-16 01:26
192736
돼지에게도 불씨를 주어야 - 대구박씨 - 83
3
9
09-16 01:09
192730
한미,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비핵화-종전선언 세부조율 오해 금지 109
0
4
09-15 20:27
192728
오늘까지의 북미관계 진행상황 (주요 뉴스를 중심으로... 에델 219
0
4
09-15 17:10
192727
통계청, WHO와 북한 인구조사 나선다 (1) 오해 금지 93
0
9
09-15 16:29
192726
경제가 살아나려면 미국이 이땅에서 물러나야 한다 (1) 천하장사 135
5
4
09-15 16:09
192725
미국넘 때문에 헬조선에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다 (1) 천하장사 192
45
4
09-15 15:40
192722
통탄합니다 (1) 신문기자 435
21
9
09-15 09:47
192721
호전광 악귀들과의 협상 (3) 이인숙 509
101
9
09-15 08:21
192719
종전선언은 휴지통에 있고 평화협정이 기다리고 있다 애국군상들 346
30
0
09-15 02:55
192718
뱀 VS 범 - 대구박씨 - 106
3
4
09-15 02:50
192717
우리도 선군 정치가 필요하다. (2) 동녘 349
25
5
09-14 23:30
192715
판문점선언국회비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국회 79
0
0
09-14 20:27
192714
너무 늦게 확인된 용산참사의 진실 (1) 용산참사 134
0
0
09-14 20:26
192713
여성의 몸이 자동판매기인가 여성 207
0
5
09-14 20:25
192712
짐 로저스 "한국으로 이사갈지도 몰라" (1) 오해 금지 413
10
9
09-14 19:23
192710
< 궁합 > (10) - 대구박씨 - 133
3
4
09-14 15:50
192708
생일까지 바꿔가며 사기치는 이재명박 (2) 종북참수 173
30
19
09-14 12:29
192706
당면 반미투쟁의 과제 (10) 자주통일연구... 201
0
9
09-14 10:34
192705
이재명박이 위기 틸츨하는 방법 (1) 종북참수 117
20
24
09-14 09:52
192700
해외 특별소식을 전합니다 카나다 (1) 신문기자 549
31
4
09-14 09:50
192699
이재명박의 숟가락신공을 빨아대는 정론직필 (12) 종북참수 219
35
29
09-14 06:54
192698
< 박 >은 뱀보다 돼지가 좋다. - 대구박씨 - 91
3
4
09-14 06:00
192697
정세현은 요행을 바라고 있다. (3) 882 158
0
24
09-14 01:07
192696
시진핑의 당사자 3자발언에 관해서... (6) 882 197
0
19
09-14 00:13
192695
북쪽에는 “인권(人權)”이라는 시끄러운 것이 없다. (5) 홍익인간 165
0
19
09-13 23:34
192694
< 신사임당 > - 대구박씨 - 107
3
4
09-13 22:46
192693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全文 오해 금지 106
0
4
09-13 21:07
192691
文대통령 “北 비핵화는 미래·현재의 핵 모두 포기하... (15) 오해 금지 179
0
9
09-13 19:52
192687
시진핑 “한반도 평화체제 당사자는 南-北-美… 3자가... (12) 오해 금지 276
0
19
09-13 13:21
192686
긴급정보 (1) 신문기자 935
36
9
09-13 08:26
192685
한국엔 왜 윤봉길, 안중근을 그린 영화가 없을가? (4) 882 178
5
12
09-13 05:42
192684
" 평양박치기 " (10) - 대구박씨 - 194
5
9
09-13 02:00
192683
조미 상호 안전담보 불가능 (13) 애국자 321
0
5
09-13 00:02
192682
푸틴 "北 비핵화 대가로 집단적 체제안전보장이 바람... (13) 오해 금지 259
0
4
09-12 23:30
192681
단독] 문 대통령과 김정은, 정상회담에서 ‘군사공동... (1) 오해 금지 203
0
4
09-12 22:37
192679
남북, 개성 연락사무소 개소로 남북연합 제도화 첫발 (5) 오해 금지 176
0
4
09-12 18:45
192677
가을 남자 (11) 평천하(이윤... 170
0
0
09-12 16:15
192672
북은 왜 한일 군사정보협정 연장에 침묵하나? (12) 오해 금지 219
0
4
09-12 09:56
192671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그리고 주한미군 철수 (12) 홍익인간 367
0
14
09-12 09:33
192670
이재명 꼴찌 벗어났다고 조아라하는 손꾸락들 (8) 종북참수 154
10
19
09-12 04:16
192669
볼턴은 헛소리 치지 말것 ! (11) - 대구박씨 - 204
5
9
09-12 04:09
192668
바라는 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것 (11) 애국인 239
0
14
09-12 01:45
192667
남북경협은 동상이몽...하지 않는것이 좋다. (4) 882 139
0
9
09-11 22:53
192666
값없는 남북군사긴장완화... (14) 882 133
0
9
09-11 21:45
192665
남북 '포괄적 군사합의서'에 뭘 담나…GP 철수시기 등... 오해 금지 132
0
4
09-11 19:33
192664
최후의 이 사진 한번 보세요 9·9절 열병식에 ICBM이 ... (2) 신문기자 1704
36
5
09-11 16:53
192663
대위야 함 봐봐라 (15) 대위위에 방... 275
0
0
09-11 14:25
192660
김정은,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오해 금지 227
0
4
09-11 08:58
192659
양승태 사법개판에 대한 국회의 강력한 수사요구가 없... (11) 막차 259
25
4
09-11 06:02
192657
이명박이 비난받는건 4대강사업자체 때문이 아니야 (12) 종북참수 157
10
14
09-11 04:10
192655
제놈이 유식한 척 하는 종왜역도 베충이 대위 란 한마... (11) 대위 애비 144
35
4
09-11 03:52
192654
종북참수 보거라!!!!!! (11) 종북참수 애... 170
40
4
09-11 03:49
192653
대구박씨 란 악질 매족노 종왜역도 倭寇奴婢蟲 한마리... (11) 대구박씨 애... 156
35
8
09-11 03:43
192651
국가보안법 때문에 좆도 모르는 개돼지들 (11) 애국인사 275
25
0
09-11 02:27
192650
< 구별하지 못했던 것인가, 구별하지 않았던 것인... (1) - 대구박씨 - 149
12
14
09-11 00:00
192649
남침,북침이 그렇게 중요한가? (4) 882 144
5
4
09-10 22:58
12345678910 ..174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