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번호 190217  글쓴이 박명철  조회 1902  누리 81 (85,4, 16:8:1)  등록일 2018-5-7 11:16 대문 5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WWW.SURPRISE.OR.KR / 박명철 / 2018-05-07)


“지금은 미국에 지배당하는 시대이다. 친일파 못지 않게 친미파들 역시 우리의 비토대상이다.”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우리는 오랜 세월 “친일파들을 단죄해야 한다”는 말은 외치며 살았다. 그것으로 전부인가. 아니다 ‘골수 친미파’들 역시 친일파 못지 않게 우리 민족과 겨레의 미래를 갉아먹을 존재라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남쪽에서 온 사람이고, 이는 물론 조국 땅 남쪽에만 해당되는 사항이다. 북에서는 미국을 상대해서 강력하고도 철저하게 자기목소리를 내고 있다. 문제는 남쪽의 마음가짐이다.

‘골수 친미파’들을 솎아내고 그들을 민중들로부터 유리시켜야 하는 것은 남쪽 사람들의 몫이다. 그래야지 남북통일도 되고 사람이 사람답게 어깨 펴고 사는 세상이 열리질 않겠는가. 그런데 이게 뭔가. 남쪽 땅의 현실을 보면 마음이 무겁다.

미국 앞에만 서면 주눅이 들고 신주단지 모시 듯하고 그들이 만든 논리에 짓눌린 채 말도 제대로 못한다. 이는 사회지도층일수록 더하다. 일부 강경한 성향의 반미단체들도 ‘미군철수’만 소리높여 외치지 정작 미국을 끌어들이고 그들의 안내견 노릇에 충실한 작자들에게는 말 한마디 않는다.


미국화가 사회적 성공의 기준이 된 우리 사회

왜 이럴까. 왜 미국의 안내견들은 나라를 순전히 미국의 기호와 이익에 맞도록 개조해 놓았으면서도 제대로 목소리 한 번 내질 못하는 것일까?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다. 미국이 그렇게도 좋은가?

‘골수 친미파’들이나 안내견들은 미국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몸값을 불려왔다. 그것이 정상이고 경쟁력인 양 가치의 최상위에 올려 놓았던 결과다. 그래서 온 나라가 마치 미국화에 경쟁이 붙어 영어 몇 마디 못하면 사람 축에도 끼지 못하는 분위기가 바로 오늘의 현실이다.

유치원 때부터 영어가 커리큐럼에 빠진다고 부모들이 집단시위를 하질 않나 영어 못하면 진학은 물론 취업이고 뭐고 사람대접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사회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영어는 곧 지위요 사회적 잣대이니 누구나 의식 속에 미국에 대한 경외심이 드는 것이고 미국만 떠 올리면 주눅이 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영어 못하면 출세할 수 없는 세상, 미국에 유학이라도 다녀와야 출세할 수 있고, 젊은이들이 최소한 어학연수라도 다녀와야 이력서라도 한 번 내밀 수 있는 해괴한 미국지상주의 별천지가 되어 있는데 이게 정상인가? 아무리 일제시대가 팍팍했었다 해도 이정도였을까 싶다.

더욱 가관인 것은 ‘친미판 창씨개명’이 진행중이란 얘기다. 악덕재벌 대한항공 가문의 딸인 ‘에이미 조’만의 얘기가 아니다. 국내에 들어갔을 때 5~60대의 부모들이 아예 영어 이름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것을 직접 본 적이 있다. 그것도 대학시절에 운동권으로 분류됐던 한 친구의 입을 통해서 말이다.

우연히 그와 함께 만난 일행들이 자신을 돌아가며 소개하는데 차례대로 나오는 이름이 ‘오드리’, ‘필립’, ‘토마스’였다. 참으로 기막히는 노릇이었고 나는 그 자리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수가 없있다. 우리 세대가 이럴진대 아이들 세대는 더 말해 무엇하랴.

미국화와 미국식 사고방식이 만연한 미국식 세상을 만나야 하는 것은 이 땅을 방문할 때마다 느껴야 하는 서글픔이 되고 말았다. 우리 겨레의 절반이 미국의 아류세계로 급속하게 변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말 못할 조바심과 위기감으로 목을 조여오고 있다.


‘골수 친미’로 몸을 불려온 세력들

세상이 이 모양이니 친미파들의 득세는 불을 보듯 뻔한 것 아닌가. 그들은 미국식 영어를 팔고, 미국제 무기를 들여오기 위해 안달이고, 미국의 문화를 팔기 위해 올인한다. 그것이 그들의 삶의 방식이 된 지 이매 오래다. 그래서 소위 ‘친미파들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었다.

한때 친미파 집권당 대표였던 김무성이란 자는 이곳 미국을 방문했을 때 지금은 구순 노인이 된 한국전 참전 미군병사들을 찾아가 그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자신의 극진한 ‘미국사랑’을 표현하기에 급급했다.

그는 참전한 미군장성이 묻혀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가 비석을 손수건으로 지극정성을 다해 닦아낸 후 일행들과 두 번 큰절을 올렸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을까. 그는 이 시대가 미국의 시대, 미국이 마치 그에겐 ‘천황’과 같은 존재라는 것을 뼈에 새긴 기회주의적 정치인이기 때문이리라.

이런 제 2, 제 3의 김무성은 지금 조국 땅에 수도 없이 널려 있다. 미 대사관에는 민족의 이익을 팔기 위한 정보를 미국 대사에게 바치지 못해 환장인 정치인들이 줄을 선다고 위키리크스는 폭로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미국의 애완견임에 자부심을 가지는 사대주의 얼간이 오물들이다.

그들은 오히려 ‘왜 반미하느냐’고 큰소리친다. 친일파들이 반일한다고 큰소리치는 격이다. 이들의 공통된 특징은 반북.반공.매북이다. 미국엔 하염없이 관대하고 너그럽고 이해적이면서도, 같은 민족인 북에 대해서는 비판적이고 몰상식적이고 몰염치하다.

그들은 ‘일제시대’와 지금의 ‘친미시대’가 다르다고 주장한다. 과연 그럴까? 그 본질이 뭐가 다른데… 미국이 이 나라를 도와준다고? 미국이 북의 공격으로부터 남쪽을 보호한다고? 그 구차한 논리 조차 일제에 대한 시각과 전혀 다르지 않다.

밀려오는 외세로부터 국권을 제대로 수호할 역량이 없으니 조선의 외교권을 일본에게 한시적이나마 넘겨야 한다는 ‘을사보호조약’과 무엇이 다른가? 일본의 통감은 <오로지 외교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기 위해 경성에 주재한다는 3항은 <오로지 한국군 작전통수권이라는 군권에 관한 사항>을 내세운 미국의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하긴 다른 점이 있긴하다. 일제는 외세로부터 조선을 보호한다고 했지만 미국은 동족으로부터 그 누구를 보호한다는 명분을 펼친 것이 달랐을 뿐이다.

2차 대전의 결과로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독일’은 동독과 서독으로 갈라졌었다. 그런데 같은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일본’은 왜 동.서로 갈라지지 않고, 그들에게 짓밟혀야 했던 우리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져야만 했는가 말이다. 그래서 전화에 휩싸인 동족상잔의 비극과 오랜 세월의 반목과 대립은 일본의 무궁한 경제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었지 않나.


우리 대한민국 깨어나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 이제는 깨어나야 한다. 지금이라도 미국귀신 손아귀에서 좀 벗어나야 한다. 사람들이 어렴풋이 알기 시작한 미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 수준으로는 태부족이다. 민중들의 깊은 자각과 각성이 필요하다. 그것을 위해서라도 '친미파'들에 대한 인식과 정의(定議)와 규명이 필요하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이 땅에서 미군은 어떤 의미이고 친미파의 존재의미를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골수암’이었고 민족불행의 화근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세상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우리가 만들 수 있는 더 좋은 세상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야 한다.

‘골수 친미’의 그늘, 친미의 공기와 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지 못한다. 보고 싶어도 알고 싶어도 그리 될 수가 없다. 식민지의 민중들은 교묘하게 안 보이는 새 장에 갇힌 새들처럼, 그들이 날라다주는 일용할 양식을 소비하며 그날그날 보내는 것에 너무나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느껴야 할 것은 단 하나. 그들과 분리 시켜야 할 것도 단 하나, 그들이 경계해야 할 정신적인 적도 단 하나.. 바로 민족과 민중의 피를 빨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 부를 창출하며 권력과 권위를 누리는 친미.숭미.종미의 사회학개론에 푹 젖어 있고 그것을 전파하며 몸소 실천하는 ‘골수 친미파’ 부류들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민족과 한반도의 아픈 역사에 대해 제대로 얘기해 준 적이 없다면 이제부터라도 올바르게 해야 한다. 누군가는 해주어야 한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무엇이 밝은 미래의 길이고 무엇이 어둠의 길인지, 그리고 무엇이 우리 민족과 겨레를 위해 자랑스러운 길이고 무엇이 부끄러운 길인지 차분하게 얘기해 주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 우리 앞에 놓여진 커다란 과제요 반드시 이루어내야 할 소명인 것이다.

깨어난 우리는 분명 오염된 세상을 정화할 것이고 더럽혀지고 일그러진 세상을 딛고 평화와 화평의 세상을 만들어 내고야 말 것이다.

슬기로운 우리 한민족 아닌가!

박명철(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217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김원식
- 시골목사
- 권종상
61.90.124.34
[1/6]   촌사람  IP 61.101.7.167    작성일 2018년5월7일 15시57분      
제가 늘 강조하는 것입니다.
우리민족의 모든 수난과 재앙은 미국으로부터 기인된 것인데
미국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미국을 닮지못해 발광이고, 정겨운
우리말을 버리고 미국말을 쓰려고 환장을 하고, 세계에서 가장
체계적이고 과학적이며, 우리가 가장 쓰기좋은, 500여년전에
세종대왕께서 지금의 컴퓨터에 쓰기 편하라고 만들어주신 한글을
버리지 못해 미친 인간들이 우글거리는 곳이 대한민국입니다.
친일은 안되고(물론 친일도 장려된다.) 친미는 경쟁적으로 하는
대한민국은 이제 답이 없습니다.
필자는 그래서 하루빨리 대한민국이 망해야 그나마 선조들을
볼 면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추천을 천만번이라도 누르고 싶습니다.
[2/6]   입다물라  IP 175.212.107.61    작성일 2018년5월7일 16시22분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미국에 살면서 남측을 미제의 개라고 부르지 마라, 자격없는 놈이 나서는 건 못봐준다.

[3/6]   zq  IP 121.153.167.191    작성일 2018년5월7일 17시12분      
요즘엔 KBS 에서 조차 영어 남용에 대해서 눈꼽만치도 경고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포기를 한 것인지, 누군가 우리말 쓰지 말고 영어를 쓰라고 압력을 넣는 것인지 모를 정도입니다.
[4/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5/6]   알아도몰라  IP 121.155.30.63    작성일 2018년5월7일 18시46분      
제대로 민족성을찾으려면 휴전선남쪽땅에사는인간들
대략 천만명정도는 죽여없애야 민족성이바로서는
토대가마련될수있지 안그러면 절대 미래는없을거외다
정치집단 범죄집단인 종교집단 악성종양집단인 언론집단
양키군대 똘만이집단 검/경포함한사법부 기업집단
문화예술분야 교육분야 의료분야등 각계여러분야에
쳐박혀있는 미국똥개새끼들과 추종자놈들 나이성별관계없이
모조리처형해치워야 민족성을회복할수있읍죠 ~
사법부(검/경포함)
[6/6]   SF인  IP 73.92.180.58    작성일 2018년5월8일 14시26분      
언어와 애국과의 관계는 잘몰라도, 언어와 예의풍속의 관계는 월등하게 존재하는것 같습니다. 우리말 속에는 사랑을 표현하는의미들이 풍부합니다. 애국이 있기전에 가족의 사랑과 의무를 가르쳐야하지않나 생각합니다. 우리 자주조국에서는 한걸음 더나아가 어릴때부터 공동의 의무를 가르치니 이상적이라고할 수 있겠읍니다. 나의 여자식들을 한국에 일년씩 내보내어 사랑과 의무등을 배워오도록한 결과 내가 제일 존경하는 통일애국투사 김운하선생님처럼 딸에게서 의식주를 제공받고 살게되었지요. 미주의 대부분 통일운동가들의 자식들은 우리말과 예의범절을 모르는 일류대학출신 이방인들이 되어버렸지요. 이기주의가 문제입니다. 조국이 전쟁피해보상을 받게되면 남쪽 식민지 동포들의 재교육을 이끌어낼 재력과 본보기로 융합될 터이니 그리 몰아부치지 마세요.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5831
서프방에 글쓰기도 틀렸군 (6) p 34
5
10
02-21 17:34
195830
몽둥이찜질 새끼한테 질문! (123 새끼 필독) (1) 反코딱지새끼 7
0
10
02-21 17:20
195829
? 새끼 본글 8건 모음 (123+몽찜+코딱지 새끼 필독) (1) 反리선생새끼 8
0
10
02-21 17:18
195828
이인숙년은 짜가 친북반미 진보좌파! (123+몽찜 새끼 ... (2) 反개독노빠년 12
0
0
02-21 17:04
195827
몽둥이찜질 새끼한테 질문! (123 새끼 필독) (140) 反코딱지새끼 7
0
5
02-21 16:53
195826
? 새끼 본글 8건 모음 (123+몽찜+코딱지 새끼 필독) (106) 反리선생새끼 6
0
0
02-21 16:50
195821
극우보수단체(개신교 영남패권주의)가 자승자박에 걸... 어버이수령님 47
0
5
02-21 10:20
195820
이 시대의 부처 김일성의 손자 김정은은 백마탄 왕 부처님손안에 62
0
5
02-21 10:10
195819
조선의 새길을가겠다에 미국은 더이상 맞설힘이 없다 막차 257
30
4
02-21 09:22
195817
이석기 석방 안되겠네..?? (1) 무식한민족주... 72
0
15
02-21 07:45
195816
< 범은 오래전에 멸종되었다 > - 대구박씨 - 49
0
4
02-21 02:01
195813
北노동신문 "강국 자존심은 부족점 인정하고 고치는 ... (1) 오해 금지 139
0
14
02-20 19:28
195812
[아침햇살13]한미 국민들은 왜 김정은 위원장 외교에 ... (1) 굿모닝 92
0
0
02-20 17:16
195811
문재인 대통령의 치적 (2) 천하장사 253
24
5
02-20 14:36
195809
현재 남조선은 한국식 문화혁명 중 (12) 어버이수령님 349
15
0
02-20 10:35
195808
폼페이오의 비밀평양방문, 비건의 평양방문은 항복선... (3) 막차 778
60
14
02-20 08:04
195807
코딱지 짜샤~ 자빠져 자냐? 리선생 79
14
5
02-20 01:54
195806
설명이 되지 않을때는 다시 고쳐 쓸것 - 대구박씨 - 60
0
4
02-20 01:33
195804
< 잃을 것은 없을 것 > - 대구박씨 - 59
5
4
02-19 22:54
195802
링컨 항모전단 이동중 훈련 (3) 조까 365
10
30
02-19 22:00
195799
이교부님 특별강연 - 우리민족의 부끄러운 100년사를 ... k1 73
0
0
02-19 19:37
195798
25년전 북미 연락사무소 설치 협상 내막…"북한군 반... 오해 금지 186
0
24
02-19 18:48
195792
부상하는 핵동결, 부상할 주한미군 철수 (1) 자주통일연구... 446
19
19
02-19 12:24
195789
해적국가들을 회개시킬지 단두대로 보낼지 결정하게 ... (3) 이인숙 538
75
23
02-19 11:37
195781
국가보안법으로 태극기부대의 광수 하나님의 목을 쳐... 어버이수령님 53
5
5
02-19 10:14
195780
이재명의 가슴아픈집안일을 왜 법정에서 공개적으로 ... 무식한민족주... 99
15
36
02-19 04:27
195779
이재명이 촛불혁명의 선봉장이었다구? 지랄하네.. 무식한민족주... 75
9
36
02-19 04:12
195778
광주시민의 저항은 헌법상 저항권의 행사였을 뿐이다! (7) 구분 177
21
8
02-19 01:31
195770
광주에서 총을 든자들은 북한군 (148) 大衛 150
5
21
02-18 20:44
195767
광주 시민군이 든 총은 주권자의 총이다... (8) 코미타투스 252
36
4
02-18 20:01
195766
합법 좋아하는 P라는 씹자식 일루와봐... (2) 짝패 105
31
0
02-18 18:41
195762
전두환 일당은 반역자, 5.18광주 시민은 유공자 (20) 평천하(이윤... 213
10
0
02-18 14:45
195759
극우보수단체의 반국가내란시위는 국가보안법에 저촉... 어버이수령님 123
41
0
02-18 11:21
195758
살인마에 대항하여 살려고 총을 들었다 (32) P 384
5
40
02-18 11:05
195756
[아침햇살12]새로운 길을 찾지 못하는 미국의 비극 - ... (3) 굿모닝 284
31
5
02-18 10:36
195755
[아침햇살11]미국에서 운운하는 2차 북미정상회담, 과... 굿모닝 160
26
5
02-18 10:34
195754
[아침햇살10]북미대결이 국제질서의 중심축 굿모닝 202
26
5
02-18 10:33
195753
조선의 무기급핵공장,ICBM 폐기와 미국의 제재해재다 (12) 막차 462
20
9
02-18 07:10
195751
김정은 “완전한 비핵화 나의 확고한 의지” 오해 금지 83
5
9
02-18 01:54
195750
北 매체 "우리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 확고…美 화답할... 오해 금지 99
0
9
02-17 23:54
195747
< 이란핵합의는 무효이다 > - 대구박씨 - 93
12
9
02-17 20:53
195743
김정은 삼성전자방문?이제 정신차렸나.. (1) 무식한민족주... 213
5
25
02-17 15:47
195739
노동신문, 김정은 비핵화 결단 부각…"고르디우스 매... (1) 오해 금지 160
10
14
02-17 13:04
195736
이제는 태극기부대를 국가보안법으로 다스려라 어버이수령님 244
76
0
02-17 10:22
195735
베네주앨라사태가 미국 먼로주의 때문??ㅋㅋㅋㅋ (1) 무식한민족주... 110
5
51
02-17 09:50
195734
김부선펠라치오 천안함폭침 세월호침몰은 자작극이다 (14) 막차 573
40
9
02-17 08:12
195732
예정웅자주론단(439) 김정은위원장, 트럼프대통령 하... (2) 한마음 1518
85
25
02-17 01:51
195731
< 리타잔 > - 대구박씨 - 72
5
4
02-17 00:27
195730
정의를 위해 반드시 처단하자 (1) 창***공 277
46
15
02-16 23:09
195729
유태인과 짱개는 (1) 조까 252
5
20
02-16 23:06
195728
썩프 경비원청소부 짜샤 내 좀 보까? (코딱지 새끼 필... (124) 反관리자새끼 42
0
31
02-16 22:19
195725
복수심으로 산다 (17) 평천하(이윤... 239
20
15
02-16 21:10
195717
그러게요=호루라기=코딱지 빼박물증? (123+리선생 새... (102) 反관리자새끼 30
0
11
02-16 18:53
195713
불 길 (1) 평천하(이윤... 143
5
0
02-16 16:29
195712
국민들은 딴나라당보다 극문똥파리를 더 혐오한다 (1) 천하장사 82
20
14
02-16 14:50
195711
딴나라당과 극문파들의 차이점 (2) 천하장사 104
9
14
02-16 14:43
195706
예언 (1) 조까 443
5
41
02-16 09:01
195705
베트남 도이머이는 적대에서 우호적위해 다리벌려준것 막차 371
40
34
02-16 08:05
195703
안티는 국정원 알바 vs 코미타투스는 정신병자 리선생 82
11
15
02-16 01:44
195702
트럼프, 국경 장벽 강행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 예... 오해 금지 153
0
4
02-15 22:57
195692
5.18광주사태 유공자 특혜법은 한국 노동당법이다 (8) 大衛 115
10
31
02-15 14:07
195691
코미타투스= 종북참수? (3) 리선생 143
5
15
02-15 13:26
195690
2차북미정상회담은 조선은 핵동결과 무기급핵공장폐기 막차 520
20
9
02-15 12:33
195689
그 어뢰속에서 자생한 조가비 발견은, 우리나라의 천... 희망사항 130
5
0
02-15 12:19
195687
똥파리 이리온 똥워리 자주 천황 61
10
10
02-15 12:03
195674
초청할 때는 아무도 안 간 평양 연석회의(2016.8.15) 어버이수령님 72
0
0
02-15 10:22
195673
김정일위원장의 혁명적 낙관주의 정신 나침판 264
35
0
02-15 03:36
195672
대한민국의 가장 큰 적폐인 5,18 광주 유공자법을 (4) 大衛 108
0
25
02-15 01:30
195670
똥파리 꼴통 싸이꼬 데리고 놀기 똥파리 쌔려... 74
10
10
02-15 00:32
195669
짐 로저스 방북, 조미관계 획기적 진전 징조” <조... (2) 오해 금지 207
5
14
02-15 00:21
195667
< 박님은 통일하여 뱀을 다스렸다 > (1) - 대구박씨 - 57
0
4
02-14 21:20
195661
하노이북미정상회담은 ‘평화협정위원회’를 내올 것... (2) 자주통일연구... 333
14
24
02-14 16:51
195653
2016.8.15 전민족 연석회의 평양초청에 아니 간 결과 어버이수령님 103
0
15
02-14 12:37
195648
주둥아리 닥치거리 병신들아~ (2) 리선생 191
5
25
02-14 11:48
195644
존볼튼 안보보좌관 대북초강경파라고 조지랄 떨더니만 (2) 막차 577
75
14
02-14 10:24
195641
< 하산과 분화 > - 대구박씨 - 75
0
9
02-13 23:41
195634
[경축] 반대 드디어 스스로 국정원 요원 자백 [증거] (1) 반제전선 475
10
5
02-13 20:13
195617
문재인, 북한, IMF와 세계은행 가입 용의있다 (2) 오해 금지 192
0
14
02-13 17:27
195613
주한미군사령관이 생각하는 주한미군 철수 (6) 자주통일연구... 640
5
9
02-13 14:30
195612
좌파 +우파=극락왕생 정치 삼국연방시대 47
0
5
02-13 13:27
195611
하노이 결정 의미는 경제대국보다 자주화대국 삼국연방시대 167
0
10
02-13 13:14
195610
감옥이나 감옥밖이나 일체개고이니 부처님손안에 51
0
5
02-13 12:53
195609
통진당 이정희 , 이석기의 실책과 대책 어버이수령님 146
0
15
02-13 12:45
195605
평화열풍에 몸부림치는 냉전괴물 (1) 이신 통일사... 212
10
10
02-13 09:38
195604
아무말이나 씨부리는게 언론자유가 아니다. 대위야 (1) 무식한민족주... 104
5
5
02-13 07:29
195603
미국의 패권추의는 화웨이5G 첨단기술을 강탈해간다 막차 446
60
19
02-13 07:25
195602
언론자유를 씨부리는 극우 대위 극좌 정론직필. 안... (5) 무식한민족주... 135
5
5
02-13 06:05
195591
< 귀향 > - 대구박씨 - 89
5
9
02-12 15:53
195586
제행무상의 통일론 어버이수령님 81
0
5
02-12 13:47
195584
영남은 古代불교, 中代유교, 미래시대 주체사상교의 ... 삼국연방시대 56
0
0
02-12 13:37
195580
스위스혈통 반혁명분자 김정은 짐.로저스 초청 코미타투스 271
15
29
02-12 11:36
195579
간첩잡는 귀신들은 뭐했나? (2) 518 206
20
0
02-12 09:13
195578
이제는 친일친미 사대주의 매국노 리스트를 작성할때... (3) 막차 526
85
13
02-12 07:58
195576
4. 27 DMZ 평화 손잡기!평화의 시대를 이끌어갈 아이... DMZ충북본부 75
0
5
02-11 23:41
195575
코미타투스라는 미친 놈에게 고한다! 리선생 126
15
20
02-11 23:41
195574
한.중.일 동남아 외교대전 (4) 구분 281
3
19
02-11 21:51
195573
기회주의자들이 쓰고 나온 가면은 ??? (1) 혁명전선 278
10
35
02-11 20:04
195567
@@@ 개굴이네집 개자식에게.... (2) 코미타투스 383
20
39
02-11 17:14
195566
평화통일지위의 북조선 김정은국무위원장께서 백마탄왕 130
4
10
02-11 17:00
195565
북한군이 부마, 광주에 침투했다고...? (2) 구분 314
19
9
02-11 16:30
195563
단지 ...평평하고, 담담한 세상 (3) 개굴이네 집 552
65
15
02-11 15:34
195562
스티브 비건 대표와 김혁철 대표가 만났을 때 (3) 자주통일연구... 364
10
14
02-11 15:32
195556
국가보안법의 공(극락왕생)사상 부처님손안에 71
5
5
02-11 13:57
195555
다음 정권지형과 세계자주화구상도 삼국연방시대 166
0
5
02-11 13:00
195554
79년10월 부마사태때 북한특수군 각600명 침투선동 (5) 막차 320
15
34
02-11 12:49
195553
"우리가 남이가? 주체(주사파)다" 어버이수령님 97
0
5
02-11 12:25
195552
이석기 가석방. 한상균 사면 될듯.. 무식한민족주... 182
5
5
02-11 11:56
195551
코미타투스라는 미친놈에게 고한다 (2) 리선생 129
14
10
02-11 11:56
195550
2019년은 분명히 통일의 원년이다 (1) 없는자들 227
10
15
02-11 11:27
195544
북미정상회담에서 조선전략자산은 미국심장부를 겨눈... (2) 막차 626
60
14
02-11 06:15
12345678910 ..177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