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번호 188704  글쓴이 동녘  조회 1558  누리 25 (40,15, 6:5:3)  등록일 2018-2-9 01:07 대문 6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WWW.SURPRISE.OR.KR / 동녁 / 2018-02-09)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주고받기”라는 말과 “거래”라는 말에 대해 좀 살펴볼 필요를 느낀다.

우리말사전에 따르면 주고받기는 무엇을 서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는 것을 뜻한다. 거래라는 말은 상품이나 용역을 사고팔거나 돈을 융통하는 것으로 나온다.

즉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어 온 선입견은 사전 정의로부터 간단히 정리된다. 그럼에도 주고받기는 거래라고 생각하는 인식문화가 팽배해있다. 사전적 정의도 다르고 쓰임새도 다른 이 두 단어가 왜 거의 같다고 생각하게 되었는가는 그 사용 관습의 왜곡, 교육적 왜곡에 크게 기인한다.

정의에 따라 접근해 보면, 주고받기는 그 대상물이 광범위하고 또한 일방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균형비례성을 갖춰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할 수 있는 것이 하나의 포지션에 같이 포함된다.

반면, 거래의 대상은 상품이나 용역, 금전이라는 구체적인 대상으로 한결 좁혀질 뿐 아니라, “사고팔거나 하는” 즉, 사거나 팔 거나가 아니라 사고파는 두 개의 포지션을 묶어서 하나의 판단 요건으로 생각하는 개념인 것이다.

그런데 주고받기가 거래와 다름없다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든 근거는 주고받기라는 말이 지닌 이중성 때문일 것이다.

주고받기는 주거나 혹은 받거나인데 이게 대상물의 광범위로 인해 금전이나 용역이나 상품 모든 걸 포함하는 데에서 왜곡된 측면이 있다.

주고받기에는 두 가지 관점이 함유되어 있다. 실례를 들어 이야기하면 이렇다. “받은 게 있으면 줄 줄도 알아야지” 이 말은 주고받기가 원활하지 못할 때, 불균형일 때 하는 말이다.

그렇다고 주는 만큼 받는다는 개념은 절대로 아니다. 주고받기는 일대일 균형비례이나 등가성을 요하는 수학적인 셈이 아닌, 정서적 비례성에 가깝다. 즉, 먹으면 살 줄도 알아야지… 하는 말에는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10번 사라는 말이 아니고,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좀 사야 하지 않겠느냐는 정서적 비례성이 있다.

또한, 주고받기의 비균형성은 상대의 처지를 감안하고 나의 상황을 참작한 지극히 주관적이고 정적인 접근이다. 부자가 10번 산다 해도 가난한 사람이 한 번 사기가 버거울 수 있다.
아량있는 부자라면 자기가 사는 게 맘 편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가난한 친구에게 10번을 밥을 산다 해도 본인이 불쾌한 생각이 없다면 크게 문제 되진 않는다.

10번 샀었는데 어느 날 가난한 친구가 한번 밥을 샀을 때, 부자 친구는 그 자체만으로도 고맙게 느낄 수 있다. 물론 세태가 바뀌면서 그 불균형은 균형성을 요하는 강제성을 만들어내긴 했다. 그러다 보니 끼리끼리 경제수준에 맞는 교제문화가 쉽게 자리한다.

주고받기는 이렇듯 정적인 개념이자 상대에 대한 배려를 전제로 만들어진 말이라 보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안에 상품, 금전, 용역… 즉 자본주의를 지탱하는 핵심 용어들이 “어떤 것” 중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다 보니 그게 일대일 균형 쪽으로만 강조되고 그 결과 우리는 주고받기가 곧 거래인 것처럼 말하게 되었음에도 그에 큰 반감을 느끼지 않게 체화되었다.

주고받기에서 용인되던 비균형성, 비산술성, 상대인식성(배려) 등은 거래 영역의 것들이 강조되면서 정서적 문화적 의미는 축소되고 산술적인 셈만 강조되게 되었다. 따지고 보면 더치페이는 더치페이가 가능한 경제신분 공동체에서나 가능하다. 더치페이 못하면 못 끼는 것이다.

이걸 확장하면 경제적 최상위층의 문화가 이기적인 무간섭 무침범으로 굳어진 것처럼 더치페이는 중산층의 이기적 동질 형성 문화와 가깝다.

어쨌거나 주고받기는 비균형성과 비거래성, 개인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이고, 거래는 철저히 균형성 사회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다. <주고받기>가 어떻게 다른 형태인 <거래>로 인식될 수 있었는가는, 주고받기가 지닌 이중성 중에 하나가 거래가 지닌 특징과 일치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주고받기는 주고받는 행위가 가능한 이유, 목적이 있을 것이다. 그 친구가 좋아서 내가 얼마든지 밥을 살 수 있었다. 혹은 그 사람이 필요해서 나는 충분히 일방적으로 밥을 살 수 있다… 라는 것.

좋으니 밥을 산다는 말에는 그와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희망이 내포되어 있는데 이건 엄밀히 말하면 희망이자 목적일 수 있다. 선의의 목적인 셈. 그가 필요하기 때문에 밥을 산다는 것 역시도 관계성을 염두에 둔, 역시나 목적을 의미한다.

이 약간의 성격이 다른 목적성 중에서 특히 후자의 목적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행해지는 주고받기의 대부분이 권력이나 이권 등의 현실화로 목적을 완성하려 한다. 그렇게 시도됐던 한 측면이 부정부패와 비리의 영역으로 꽃피우고 그러한 결과로 인해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기에 이르른 것이다.

다시 말해 정서적 영역으로 남아있던 일부가 거래라는 개념에 부합되는 품목을 들고 독립해 비례성을 지키며 관습화한 결과가 이런 인식오류를 낳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는 주고받기를 비거래적 형태로 모두 포기하지는 않았다. 특히 적대감이 약한 가족들 간에서 비례성이나 깔끔한 산술을 요하는 거래 같은 주고받기는 별로 많지 않다. 다른 곳곳에서도 아직 그러한 정서는 남아있다.

이 주고받기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않을 때 그 가치와 품격을 실감할 수 있다. 속으로는 한 번쯤 너도 사지? 하는 마음이 들었겠지만, 상대를 배려해 말하지 않고 묵묵히 계속 밥을 살 수 있는 정서, 또 그걸 미안하게 느끼면서 같이 그렇게 못하는 입장에서의 말 못할 아픔, 그럼에도 힘을 내서 한번 사야 좀 덜 미안한 생각을 갖고 있는 그런 정서…

해서, 주고받기에는 침묵과 인용이 있고 상대를 아프게 하는 따갑게 쏘는 것이 없다. 이 주고받기를 생각하지 않으면 남북의 통일을 향한 수많은 접근들은 겉돌기 마련일 것이다.

상대를 탓하거나 따지거나 되물어서 밝히면서 몰아세우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접근해야 한다. 그것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깔려있어야 한다. 우선 그런 자세를 가질 것과 그런 자세가 왜 필요한가에 대해 스스로에게 진지한 질문을 먼저 던져야 할 일이다. 그건 어디까지나 선택의 문제니까.

김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참여 가능성을 언급하자마자 국내 언론은 한결같은 이야기를 했다. 첫 머리에 응원단이 등장하고 거기 현송월을 가장 먼저 거론했다. 전 미디어 매체들이 왜 현송월을 신년사 직후부터 불러댔을까.

물론 이건 반북공작 직업 출신들이 전부 등장했다는, 출신직업적 특징도 있겠고, 모름지기 몇 명이 모여서 늘 했던 짓거리 처럼, 반북의 연장선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술잔을 기울였을 테고 그 자리에서 나눴던 대화들이 큰 몫을 했겠지만 어쨌거나 직업교육을 받듯 교육받은 것처럼 한결같이 읊어대는 이야깃거리가 왜 천편일률적으로 현송월이었을까.

어쨌거나 주구장창 현송월을 불러댔다. 그러다가 며칠 지나니 아마도 현송월은 총애받는 옛애인이고 그래서 안 올 가능성도 있다는 식으로 약발을 잃었다. 다시 며칠 지나니 이북에서 현송월을 단장으로 파견단을 보낸다고 했다.

이북이 현송월을 내려 보낸다고 통보하기 전에 이미 국내 전 언론이 현송월이 오느냐 마느냐 하면서 현송월을 갈구했었던 걸 보면 그에 화답해 준 것으로 볼 개연성이 있다. 그게 확정되자 반북 공작직업으로 살아온 등장인물들은 슬그머니 현송월 처형설이니 애인설이니 하는 것들이 부끄러운 가짜뉴스였음을 시인해야 했다.

현송월이 다녀간 후 최룡해가 올 거냐 김여정이 올 거냐 하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현송월을 보냈으니 기대할 여지는 많은 것이었다. 그러면서 이 반북 공작직업군 출신의 등장인물들은 그래도 하나뿐인 혈육인데 오긴 힘들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북은 최고위급에 김여정이란 명단을 넣어 통보했다. 이쯤이면 그동안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다양한, ~국방,~안보,~통일, ~군사, ~외교,~북한~~이란 명칭을 넣은 수많은 무늬만 민간연구기관에 소속되었던 사람들로서는 쾌지나칭칭나네를 부르지 않을 수 없었을 거다.

자기들이 혹시 하고 기대하는 명단들이 줄줄이 통보되는 걸 보고는 “아 더 적극적으로 그 이름을 언급하며 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할 걸” 하는 후회를 했을 것이다. 사실 언론의 주목은 김여정이 받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형식적 국가수반인 김영남이 온다는 사실이다.

실세가 따로 있든 없든 형식상 국가수반은 그 자체의 언행이 국가의 것이 된다. 이북이 다른 여러 나라들과 체결하는 가장 최상위 회담이나 조약체결 등의 마지막 최종 사인자는 국가 수반인 김영남이다.

따라서 김영남의 방한은 정상회담을 위한 방문이다. 형식이 중요하기 때문에 국가수반을 통해 중간단계없이 처리할 것들을 마무리 짓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여기 김여정은 증인인 셈이다. 그럼에도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언론등장 인물들은 급이 어쩌고저쩌고 한다.

급이 안 돼서 북미회담은 안 될 것이라는 분석들이다. 사실 급으로 따지면 미국이 하급을 보낸 셈이다. 이북은 국가수반이고 미국은 부통령이다. 문재인은 국가수반이고 김영남도 국가수반이지만 미부통령은 별 실권없는 더군다나 국가수반도 아니다. 수반특사와 수반은 동급 문서를 요건화할 수 없다. 특사는 특사일 뿐 수반이 아니란 사실.

한미관계상 한국대통령이 미부통령보다 위일까? 과거 선례로보면 한국대통령은 미국무부산하 장관 아래 차관아래 (동아시아)차관보가 주로 상대해줬고 일본수상은 미국무장관이 주로 상대해줬었던 같다. 그렇다면 부통령이 왔으니 한국의 국격은 상승했다고 볼 수 있나? 일본과 동급이다 현재까지는… 그 대우를 받으려고 사드도 더 사주고 일본 요구대로 위안부협상 국내 기만행위 등 외교권을 포기했던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자,
주고받기 이야기를 하자.
일단 이북으로서는 이남 언론들에서 떠들던 이야기들을 사실로 보여주는 결정을 했다. 주고받기의 <줌>이라 볼 수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받기>가 되었다.

그렇다면 훨씬 잘 살고 민주주의 국가이고 자랑할 게 더 많은, 찌질이 불쌍한 북한이라고 말하는 한국이 과연 이북에게 어떤 걸 줄 수 있을까.

뭐든 다 우월하니 이북이 원하는 것을 얼마든지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뭘 해 줄 수 있을까. 주고받기에는 뭘 줄 테니 뭘 다오…. 하는 거래 기대감을 드러내는 법이 없다. 그걸 드러내면 주고받기의 정서는 사라지고 거래의 냉혹한 셈법만 남게 된다. 남북 접근을 주고받기의 정서로 접근할 것인가 상품 용역 금전 등의 물건을 매개로 하는 거래의 셈법으로 접근할 것인가! 문정부가 선택해야 한다.

내가 생각하건대, 묻지 말고(비핵화할 거냐, 미국인 돌려보낼 거냐 등등) 생각해서 나름 의도를 살펴 그에 맞게 말없이 응해주는 것이어야 한다. 그게 주고받기의 기본이다. 이번 고위급 파견은 미국을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이남을 최우선 생각한 결정이라 봐야 한다., 꼴통들은 그걸 한미동맹 균열을 노린다고 표현하지만…

이남의 반북 공작직업 출신자들이 현송월 현송월 했던 것처럼, 또 김여정을 기대했던 것처럼… 이북에서는 이런저런 말이 없이 명단을 보내왔다. 이북 동포들의 속내를 헤아려 파악하고 응하는 것은 이남의 몫이고 눈물 나도록 감격스럽거나 환희에 찬 어떤 것이어야 마땅하다. 우리 생각으로 이쯤이면 감격하고 환희에 찰 게 아닌, 이북의 동포 입장에서 기뻐하고 감격할 수 있는 그게 무언지를 깊게 숙고해야 한다.

그걸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깊은 고민과 간절함 속에 만들어진 주고받기의 일합이 완성되면 그 합으로서 한반도운전이 가능하지만 그걸 못하면 주는 쪽에서는 줘도 못먹냐고 핀잔할 것이고 받는 쪽에서도 뭘 받았는지 모르는 엉터리가 되고 만다

즉, 주고받기는 선문답처럼 이심전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거기에는 계산이나 의도가 개입할 바늘만 한 틈도 존재하지 않는다. 전세기로 올 사람들은 여러 사람을 두루두루 만날 수도 있겠지만 그들의 방남은 미국을 의도한 것이 10 이라면 이남을 염두에 둔 것이 90이 될 것이다.

평창올림픽은 단합의 시발점이 되길 희망하는 남북의 장이므로 미국패씽을 보여주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운전자론을 이야기하던 문재인은 허약한 외교력과 통일의지 부족으로 말라죽어 가고 있다. 이 시점에서 문재인은 기를 살릴 수 있는 고위급 파견이라는 묘수를 만났다.

그걸 받아 잘 활용하면 문재인은 한반도 운전대를 잡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 정권이 지금까지의 현실에 눌러 앉아 새로운 흐름을 읽지 못한다면 기회는 다시 찾아오기 힘들 것이다. 용기만 내도 큰 진전이 있을 게 확실하다. 위안부와 독도 트집까지 문재인이 허둥대는 약점을 발견하고는 기어들어 와서 확인도장마저 받아가려는 아베를 찍소리 못하게 만들 카드는 이 카드다.

문재인이 이 패를 받아 6월 선거에만 활용하고 끝낸다면 어이가 없을 것 같다. 판이 큰 만큼 자기의 정치적 만족에 머물 생각이라면 큰 에너지 덕분에 개인목적은 달성할 수 있다. 재수 없지만…

암호화폐 같은 사기도 지지율 걱정 때문에 발 빼버리는 사이에 중국의 채굴업자들과 거래소들이 무더기로 들어와 작당을 일삼는 것도 모른(방치) 채 여전히 기획통치에만 매달린다면 이남의 미래는 150년 전으로 가볍게 회귀하고 말 것이다.

깊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지혜로운 심장을 찾다 보면 어떻게 이북이 던져 준 패를 활용할 수 있을지 보이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그 응하는 자세와 내용을 보고 희망이든 절망이든 판단하면 된다. 이심전심의 주고받기는 고도의 소통방식이다. 과연 문재인정부가 맑은 내공을 발휘할 수 있을까?

희망을 품을 수밖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704
최근 대문글
- 한겨레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아이엠피터
- 이정랑
1.234.157.70
[1/1]   와이로  IP 211.207.121.9    작성일 2018년2월10일 04시23분      
.
주고받기 대표적 사레(事例) :
- 회뢰(賄賂 뇌물 주고받음) !!
v.media.daum.net/v/20180205192738112

- 초청장 주고받기
www.vop.co.kr/A00001248949.html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1652
[펌] 트럼프는 2017년으로 돌아가지 못한다 (한호석) 反對종북참수 24
0
0
07-16 13:14
191651
딴나라당 쳐내려면 민주당부터 쳐내야 한다 천하장사 15
0
0
07-16 13:12
191650
썩프 국제방 경비원+청소부式 표현자유? (2) 反관리자새끼 12
0
0
07-16 11:18
191649
이석기와 퀴어축제? (구분=조종원 새끼 필독) 사진 3... (5) 反對홍익인간 50
0
0
07-16 10:54
191648
국가안보 국력 제 1목표는 자주농업 식량자급! (2) 정설교 247
5
0
07-16 07:34
191647
정론직필이 어떤 인인간인지 아는분 (7) 이건아니지 224
5
10
07-16 06:06
191646
< 세상 모든 녀자들은 박의 녀자들 이었다 > - 대구박씨 - 64
5
0
07-16 01:04
191645
재수 대가리없는 이석기.... (4) 홍익인간 113
0
15
07-16 00:41
191644
예정웅자주론단(405) 조선반도의 비핵화 시간표― 조... 한마음 635
40
5
07-15 23:26
191641
송영길 北나선 방문후 귀환…"나진-하산 프로젝트 큰... 오해 금지 125
0
4
07-15 19:36
191639
북미 '매듭 풀기' 나선 문대통령…'종전선언 항로' 길... 오해 금지 100
5
4
07-15 19:20
191635
통치자로 무능한 문재인 (3) 大衛 176
0
5
07-15 10:28
191634
Q복음서 12장 - 반자도지동 (3) 홍익인간 102
5
4
07-15 07:36
191633
도마복음 28장 - 천하만민해원세 홍익인간 74
0
4
07-15 07:10
191632
나는 박정희가 잘했다는거 아니다 (1) 천하장사 104
9
10
07-15 06:11
191630
6.12조미정상회담과 현재 에델 246
0
0
07-14 21:44
191625
정론직필 북미관계는 쪼끔 알지만 인간성은 거지요 (3) 이건아니지 408
25
0
07-14 18:17
191624
세상은 김정은 위원장을 중심으로 움직이고 있다. (2) 우리민족 576
49
0
07-14 17:16
191623
지금은 군사독재정권때보다 더 암울한 시대 (3) 천하장사 282
25
4
07-14 15:08
191622
<그림36>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트럼프 대통령 (8) 정설교 353
10
4
07-14 14:24
191619
文 대통령, '비핵화→평화→번영' 3단계 로드맵 발표 (1) 오해 금지 187
5
8
07-13 21:35
191618
" 째 " (11) - 대구박씨 - 228
5
9
07-13 19:13
191617
안희정 사건 재판은 역시 교묘한 판사가 문제다 분노... (15) 신문기자 702
20
0
07-13 18:34
191616
목에다 건 공무원증은 마패! (8) 희망사항 556
54
5
07-13 15:49
191614
철 들어가는 미국 (10) 자주통일연구... 789
10
4
07-13 10:56
191608
문재인 정부의 둔중한 어깨 (12) 정설교 522
35
0
07-13 07:59
191607
대통령도 명찰 차야겠네.. (2) 종북참수 260
10
14
07-13 07:00
191606
< 김은 서, 박은 동 > (9) - 대구박씨 - 183
5
9
07-12 23:16
191605
김여정의 냉가슴 (2) Atom 361
0
14
07-12 22:28
191602
미러 정상회담에서는 무엇이 다루어 질 것인가? (1) 오해 금지 191
5
4
07-12 20:52
191597
北 "15일 장성급 회담 열자" UN사에 제안, 美장군 나... (10) 오해 금지 398
0
9
07-12 20:21
191595
적폐중의 적폐 문제인의 이재명 죽이기 (12) 천하장사 555
50
35
07-12 17:30
191594
대위새끼 뒈질 날이.. (12) 代位謹審者 269
15
0
07-12 17:21
191593
북미 종전협정후, 남북평화협정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 (12) 막차 385
10
4
07-12 15:35
191591
자주통일의 기치, 판문점선언을 제대로 움켜쥐자 (11) 자주통일연구... 244
0
8
07-12 14:27
191590
정부 "평화협정 美北간 문제 아냐…韓이 주체 돼야" (2) 오해 금지 266
10
4
07-12 12:31
191589
이제 곧 삼일간의 남북전쟁이 벌어진다 (4) 大衛 488
5
20
07-12 11:34
191583
< 중국에서 중국으로 > (11) - 대구박씨 - 212
5
9
07-12 01:20
191580
" 쥐토끼 "와 " 돼지토끼 " - 대구박씨 - 135
5
9
07-11 19:29
191579
북,민경협 초청 송영길 북방위원장 모레 방북 (1) 오해 금지 239
0
9
07-11 18:40
191578
안돼! 개새끼들이 예의가 없어! (13) 구분 357
10
14
07-11 18:25
191577
세상에는 별 희안한 놈들이 많지만..... (12) 홍익인간 284
15
9
07-11 18:21
191576
이런게 바로 개새끼가 짖어대는 개소리다! (11) 구분 272
5
19
07-11 18:06
191574
CNN에게는 타격을 폼페오에게는 응원을 (8) 자주통일연구... 403
5
4
07-11 17:14
191572
문제인 통일정책 포기한 건가 (2) 천하장사 378
54
15
07-11 16:15
191571
탈북종업원 돌려보내면 안된다 (3) 구분 251
0
29
07-11 16:05
191570
이재명과 똑같은 짓거리를 해대는 것들의 작태 (2) 구분 162
5
19
07-11 15:08
191569
이교부님 강연영상 (2018년 7월 1일) (10) k1 179
10
5
07-11 13:19
191568
국가보안법위반(찬양.고무 등) 사건, 오늘 11일(수) 1... (2) 윤기하 229
20
0
07-11 12:39
191566
통일부,"탈북종업원들, 자유의사로 입국" 재확인!! (2) 오해 금지 218
0
4
07-11 11:28
191562
이재명 죽이기 2편 : 결정적 증거 (9) 반지하전선 384
0
0
07-11 11:01
191561
<그림35 >불타는 미국 (10) 정설교 858
30
3
07-11 08:32
191560
만원으로 16억 만들기,꿈은 이루어진다, 경험자 131
0
0
07-11 08:26
191559
만원으로 16억 만들기,꿈은 이루어진다, 경험자 103
0
0
07-11 08:24
191558
홍준표도 미국가고..안철수도 미국가고... (10) 홍익인간 339
0
4
07-11 07:54
191557
북조선의 뿌리인 중국이 망하는중 (11) 大衛 269
5
35
07-11 03:58
191556
야! 개짖는 소리 좀 안나게 하라! 구분 248
0
14
07-11 01:09
191553
<강진욱칼럼>1986 김포공항 테러 : 진상과 은폐... (10) 자주통일연구... 308
10
4
07-10 22:54
191552
이번엔 미국 니들이 좀 양보해라! (11) 구분 285
5
8
07-10 22:38
191551
北인권보고관 "종업원 북송, 자신들이 내려야할 결정.... (10) 오해 금지 421
5
4
07-10 13:17
191550
예정웅 자주론단(404) 미국이 장치해 논 장벽 스스로 ... (6) 한마음 2012
100
0
07-10 02:07
191548
< 내린다 갈라진다 > - 대구박씨 - 176
5
4
07-10 01:58
191547
美외교소식통 "비핵화-체제보장 주고받기 가능…순서... 오해 금지 288
5
4
07-10 00:38
191545
일본은 망했다 찌지직 미국도 (20) 신문기자 1861
50
0
07-09 17:30
191543
이재명 지사에게 한마디! 희망사항 499
60
20
07-09 16:16
191542
미국의 주류세력과 어떻게 싸울 것이냐? (1) 자주통일연구... 436
10
4
07-09 15:16
191540
문정인 교만한 뱀 새끼... (2) 홍익인간 391
5
19
07-09 12:25
191539
제2의 김대중 이재명시장 구하기 (2) 천하장사 481
55
10
07-09 11:36
191538
미국산불이 60여곳 동시발생 일본폭우로 140여명 사망... (9) 막차 1247
75
4
07-09 07:33
191537
서구 민주주의 허상 (5) 천하장사 476
45
0
07-09 07:27
191536
과거를 답습하는 미국의 CVID와 북한 (3) 정설교 779
50
0
07-09 04:23
191535
이건 무슨일이지? Atom 339
0
4
07-09 03:47
191533
- 쥐조선 - (1) - 대구박씨 - 204
5
4
07-09 01:42
191531
폼페이오-서훈-김영철 라인이 왜 중요하냐면... (1) 구분 532
10
4
07-08 17:35
191530
김부선스캔들, 이재명죽이기? (2) 반지하전선 411
5
0
07-08 17:01
191529
미군유해 송환하지말고 소각폐기 한다고 통고가 맞다 (11) 막차 693
50
4
07-08 15:36
191528
조선외무성 대변인담화(전문) – 《미국측의 태... (2) 오해 금지 294
0
4
07-08 15:25
191527
외무성담화 보도…대내매체는 보도안해 오해 금지 200
0
4
07-08 12:47
191526
종전선언 '이견', 북미협상 변수로 급부상…韓정부 중... 오해 금지 360
0
4
07-08 10:45
191523
폼페이오의 3차 방북에 관하여 (11) 에델 571
5
0
07-08 09:32
191521
한국의 진보언론 시민단체 수준이 이렇다 종북참수 209
10
14
07-08 08:35
191520
워마드를 옹호한 여가부장관은 당장 사퇴하라 창천항로 206
10
0
07-08 03:44
191516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던 한미연합훈련중단!... 세계강국 983
85
0
07-07 15:50
191515
北매체 "南, 美 인권압박에 편승…어리석은 행위" 오해 금지 286
5
4
07-07 12:03
191511
나라 망할 한일 해저 터널의 전략적 의미 (2) 729
45
0
07-07 00:21
191510
백기대신 와이셔츠.. 애썼다.. (10) 규민이아빠 1638
50
5
07-06 20:40
191509
다문화는 민족말살정책이라 생각한다 (4) 천하장사 364
35
0
07-06 20:35
191508
北, 폼페이오 국빈급 환대..비핵화 로드맵 진전 신호? (2) 오해 김금지 426
0
0
07-06 18:36
191507
겨우 난민 500명이라믄 안되갔구만야. (8) 난민호구 464
55
0
07-06 14:36
191506
<강진욱 칼럼> KAL의 힘과 그 태생의 비밀 자주통일연구... 424
5
4
07-06 14:36
191505
노동신문, 문재인대통령 베를린선언 조목조목 비판 후... (1) 오해 금지 386
0
4
07-06 14:33
191504
"미국 시대" 그 "종말의 시작", 트럼프 대통령은 전후... 오해 금지 422
5
9
07-06 14:21
191503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8> (2) 반공메카시즘 230
0
0
07-06 13:48
191502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7> 반공메카시즘 130
0
0
07-06 13:47
191501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6> 반공메카시즘 112
0
0
07-06 13:45
191500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5> 반공메카시즘 123
0
0
07-06 13:44
191499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4> 반공메카시즘 116
0
0
07-06 13:42
191498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3> 반공메카시즘 117
0
0
07-06 13:41
191497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2> 반공메카시즘 105
0
0
07-06 13:37
191496
해월유록 중...제11장 천명(天命) <1> 반공메카시즘 202
0
0
07-06 13:35
191495
겨우 500명 난민에 명줄 걸지말고, 식민지 통치 끝장... (7) 이인숙 543
30
19
07-06 12:50
191493
해월유록 중...제17장 남조선(南朝鮮)의 배 <4> 반공메카시즘 113
0
0
07-06 12:21
191492
해월유록 중...제17장 남조선(南朝鮮)의 배 <3> 반공메카시즘 102
0
0
07-06 12:20
191490
해월유록 중...제17장 남조선(南朝鮮)의 배 <2> 반공메카시즘 100
0
0
07-06 12:17
191489
해월유록 중...제17장 남조선(南朝鮮)의 배 <1> 반공메카시즘 129
0
0
07-06 12:15
191488
해월유록 중...제10장 삼각산(三角山) <2> 반공메카시즘 99
0
0
07-06 12:12
191487
해월유록 중...제10장 삼각산(三角山) <1> 반공메카시즘 122
0
0
07-06 12:09
191486
폼페오가 방북하는 이유 (1) 자주통일연구... 427
0
9
07-06 12:05
191485
해월유록 중...제14장 아리랑 <2> 반공메카시즘 107
0
0
07-06 11:57
191483
해월유록 중...제14장 아리랑 <1> 반공메카시즘 108
0
0
07-06 11:52
12345678910 ..173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