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번호 188704  글쓴이 동녘  조회 1651  누리 25 (40,15, 6:5:3)  등록일 2018-2-9 01:07 대문 6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WWW.SURPRISE.OR.KR / 동녁 / 2018-02-09)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주고받기”라는 말과 “거래”라는 말에 대해 좀 살펴볼 필요를 느낀다.

우리말사전에 따르면 주고받기는 무엇을 서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는 것을 뜻한다. 거래라는 말은 상품이나 용역을 사고팔거나 돈을 융통하는 것으로 나온다.

즉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어 온 선입견은 사전 정의로부터 간단히 정리된다. 그럼에도 주고받기는 거래라고 생각하는 인식문화가 팽배해있다. 사전적 정의도 다르고 쓰임새도 다른 이 두 단어가 왜 거의 같다고 생각하게 되었는가는 그 사용 관습의 왜곡, 교육적 왜곡에 크게 기인한다.

정의에 따라 접근해 보면, 주고받기는 그 대상물이 광범위하고 또한 일방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균형비례성을 갖춰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할 수 있는 것이 하나의 포지션에 같이 포함된다.

반면, 거래의 대상은 상품이나 용역, 금전이라는 구체적인 대상으로 한결 좁혀질 뿐 아니라, “사고팔거나 하는” 즉, 사거나 팔 거나가 아니라 사고파는 두 개의 포지션을 묶어서 하나의 판단 요건으로 생각하는 개념인 것이다.

그런데 주고받기가 거래와 다름없다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든 근거는 주고받기라는 말이 지닌 이중성 때문일 것이다.

주고받기는 주거나 혹은 받거나인데 이게 대상물의 광범위로 인해 금전이나 용역이나 상품 모든 걸 포함하는 데에서 왜곡된 측면이 있다.

주고받기에는 두 가지 관점이 함유되어 있다. 실례를 들어 이야기하면 이렇다. “받은 게 있으면 줄 줄도 알아야지” 이 말은 주고받기가 원활하지 못할 때, 불균형일 때 하는 말이다.

그렇다고 주는 만큼 받는다는 개념은 절대로 아니다. 주고받기는 일대일 균형비례이나 등가성을 요하는 수학적인 셈이 아닌, 정서적 비례성에 가깝다. 즉, 먹으면 살 줄도 알아야지… 하는 말에는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10번 사라는 말이 아니고,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좀 사야 하지 않겠느냐는 정서적 비례성이 있다.

또한, 주고받기의 비균형성은 상대의 처지를 감안하고 나의 상황을 참작한 지극히 주관적이고 정적인 접근이다. 부자가 10번 산다 해도 가난한 사람이 한 번 사기가 버거울 수 있다.
아량있는 부자라면 자기가 사는 게 맘 편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가난한 친구에게 10번을 밥을 산다 해도 본인이 불쾌한 생각이 없다면 크게 문제 되진 않는다.

10번 샀었는데 어느 날 가난한 친구가 한번 밥을 샀을 때, 부자 친구는 그 자체만으로도 고맙게 느낄 수 있다. 물론 세태가 바뀌면서 그 불균형은 균형성을 요하는 강제성을 만들어내긴 했다. 그러다 보니 끼리끼리 경제수준에 맞는 교제문화가 쉽게 자리한다.

주고받기는 이렇듯 정적인 개념이자 상대에 대한 배려를 전제로 만들어진 말이라 보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안에 상품, 금전, 용역… 즉 자본주의를 지탱하는 핵심 용어들이 “어떤 것” 중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다 보니 그게 일대일 균형 쪽으로만 강조되고 그 결과 우리는 주고받기가 곧 거래인 것처럼 말하게 되었음에도 그에 큰 반감을 느끼지 않게 체화되었다.

주고받기에서 용인되던 비균형성, 비산술성, 상대인식성(배려) 등은 거래 영역의 것들이 강조되면서 정서적 문화적 의미는 축소되고 산술적인 셈만 강조되게 되었다. 따지고 보면 더치페이는 더치페이가 가능한 경제신분 공동체에서나 가능하다. 더치페이 못하면 못 끼는 것이다.

이걸 확장하면 경제적 최상위층의 문화가 이기적인 무간섭 무침범으로 굳어진 것처럼 더치페이는 중산층의 이기적 동질 형성 문화와 가깝다.

어쨌거나 주고받기는 비균형성과 비거래성, 개인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이고, 거래는 철저히 균형성 사회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다. <주고받기>가 어떻게 다른 형태인 <거래>로 인식될 수 있었는가는, 주고받기가 지닌 이중성 중에 하나가 거래가 지닌 특징과 일치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주고받기는 주고받는 행위가 가능한 이유, 목적이 있을 것이다. 그 친구가 좋아서 내가 얼마든지 밥을 살 수 있었다. 혹은 그 사람이 필요해서 나는 충분히 일방적으로 밥을 살 수 있다… 라는 것.

좋으니 밥을 산다는 말에는 그와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희망이 내포되어 있는데 이건 엄밀히 말하면 희망이자 목적일 수 있다. 선의의 목적인 셈. 그가 필요하기 때문에 밥을 산다는 것 역시도 관계성을 염두에 둔, 역시나 목적을 의미한다.

이 약간의 성격이 다른 목적성 중에서 특히 후자의 목적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행해지는 주고받기의 대부분이 권력이나 이권 등의 현실화로 목적을 완성하려 한다. 그렇게 시도됐던 한 측면이 부정부패와 비리의 영역으로 꽃피우고 그러한 결과로 인해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기에 이르른 것이다.

다시 말해 정서적 영역으로 남아있던 일부가 거래라는 개념에 부합되는 품목을 들고 독립해 비례성을 지키며 관습화한 결과가 이런 인식오류를 낳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는 주고받기를 비거래적 형태로 모두 포기하지는 않았다. 특히 적대감이 약한 가족들 간에서 비례성이나 깔끔한 산술을 요하는 거래 같은 주고받기는 별로 많지 않다. 다른 곳곳에서도 아직 그러한 정서는 남아있다.

이 주고받기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않을 때 그 가치와 품격을 실감할 수 있다. 속으로는 한 번쯤 너도 사지? 하는 마음이 들었겠지만, 상대를 배려해 말하지 않고 묵묵히 계속 밥을 살 수 있는 정서, 또 그걸 미안하게 느끼면서 같이 그렇게 못하는 입장에서의 말 못할 아픔, 그럼에도 힘을 내서 한번 사야 좀 덜 미안한 생각을 갖고 있는 그런 정서…

해서, 주고받기에는 침묵과 인용이 있고 상대를 아프게 하는 따갑게 쏘는 것이 없다. 이 주고받기를 생각하지 않으면 남북의 통일을 향한 수많은 접근들은 겉돌기 마련일 것이다.

상대를 탓하거나 따지거나 되물어서 밝히면서 몰아세우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접근해야 한다. 그것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깔려있어야 한다. 우선 그런 자세를 가질 것과 그런 자세가 왜 필요한가에 대해 스스로에게 진지한 질문을 먼저 던져야 할 일이다. 그건 어디까지나 선택의 문제니까.

김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참여 가능성을 언급하자마자 국내 언론은 한결같은 이야기를 했다. 첫 머리에 응원단이 등장하고 거기 현송월을 가장 먼저 거론했다. 전 미디어 매체들이 왜 현송월을 신년사 직후부터 불러댔을까.

물론 이건 반북공작 직업 출신들이 전부 등장했다는, 출신직업적 특징도 있겠고, 모름지기 몇 명이 모여서 늘 했던 짓거리 처럼, 반북의 연장선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술잔을 기울였을 테고 그 자리에서 나눴던 대화들이 큰 몫을 했겠지만 어쨌거나 직업교육을 받듯 교육받은 것처럼 한결같이 읊어대는 이야깃거리가 왜 천편일률적으로 현송월이었을까.

어쨌거나 주구장창 현송월을 불러댔다. 그러다가 며칠 지나니 아마도 현송월은 총애받는 옛애인이고 그래서 안 올 가능성도 있다는 식으로 약발을 잃었다. 다시 며칠 지나니 이북에서 현송월을 단장으로 파견단을 보낸다고 했다.

이북이 현송월을 내려 보낸다고 통보하기 전에 이미 국내 전 언론이 현송월이 오느냐 마느냐 하면서 현송월을 갈구했었던 걸 보면 그에 화답해 준 것으로 볼 개연성이 있다. 그게 확정되자 반북 공작직업으로 살아온 등장인물들은 슬그머니 현송월 처형설이니 애인설이니 하는 것들이 부끄러운 가짜뉴스였음을 시인해야 했다.

현송월이 다녀간 후 최룡해가 올 거냐 김여정이 올 거냐 하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현송월을 보냈으니 기대할 여지는 많은 것이었다. 그러면서 이 반북 공작직업군 출신의 등장인물들은 그래도 하나뿐인 혈육인데 오긴 힘들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북은 최고위급에 김여정이란 명단을 넣어 통보했다. 이쯤이면 그동안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다양한, ~국방,~안보,~통일, ~군사, ~외교,~북한~~이란 명칭을 넣은 수많은 무늬만 민간연구기관에 소속되었던 사람들로서는 쾌지나칭칭나네를 부르지 않을 수 없었을 거다.

자기들이 혹시 하고 기대하는 명단들이 줄줄이 통보되는 걸 보고는 “아 더 적극적으로 그 이름을 언급하며 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할 걸” 하는 후회를 했을 것이다. 사실 언론의 주목은 김여정이 받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형식적 국가수반인 김영남이 온다는 사실이다.

실세가 따로 있든 없든 형식상 국가수반은 그 자체의 언행이 국가의 것이 된다. 이북이 다른 여러 나라들과 체결하는 가장 최상위 회담이나 조약체결 등의 마지막 최종 사인자는 국가 수반인 김영남이다.

따라서 김영남의 방한은 정상회담을 위한 방문이다. 형식이 중요하기 때문에 국가수반을 통해 중간단계없이 처리할 것들을 마무리 짓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여기 김여정은 증인인 셈이다. 그럼에도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언론등장 인물들은 급이 어쩌고저쩌고 한다.

급이 안 돼서 북미회담은 안 될 것이라는 분석들이다. 사실 급으로 따지면 미국이 하급을 보낸 셈이다. 이북은 국가수반이고 미국은 부통령이다. 문재인은 국가수반이고 김영남도 국가수반이지만 미부통령은 별 실권없는 더군다나 국가수반도 아니다. 수반특사와 수반은 동급 문서를 요건화할 수 없다. 특사는 특사일 뿐 수반이 아니란 사실.

한미관계상 한국대통령이 미부통령보다 위일까? 과거 선례로보면 한국대통령은 미국무부산하 장관 아래 차관아래 (동아시아)차관보가 주로 상대해줬고 일본수상은 미국무장관이 주로 상대해줬었던 같다. 그렇다면 부통령이 왔으니 한국의 국격은 상승했다고 볼 수 있나? 일본과 동급이다 현재까지는… 그 대우를 받으려고 사드도 더 사주고 일본 요구대로 위안부협상 국내 기만행위 등 외교권을 포기했던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자,
주고받기 이야기를 하자.
일단 이북으로서는 이남 언론들에서 떠들던 이야기들을 사실로 보여주는 결정을 했다. 주고받기의 <줌>이라 볼 수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받기>가 되었다.

그렇다면 훨씬 잘 살고 민주주의 국가이고 자랑할 게 더 많은, 찌질이 불쌍한 북한이라고 말하는 한국이 과연 이북에게 어떤 걸 줄 수 있을까.

뭐든 다 우월하니 이북이 원하는 것을 얼마든지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뭘 해 줄 수 있을까. 주고받기에는 뭘 줄 테니 뭘 다오…. 하는 거래 기대감을 드러내는 법이 없다. 그걸 드러내면 주고받기의 정서는 사라지고 거래의 냉혹한 셈법만 남게 된다. 남북 접근을 주고받기의 정서로 접근할 것인가 상품 용역 금전 등의 물건을 매개로 하는 거래의 셈법으로 접근할 것인가! 문정부가 선택해야 한다.

내가 생각하건대, 묻지 말고(비핵화할 거냐, 미국인 돌려보낼 거냐 등등) 생각해서 나름 의도를 살펴 그에 맞게 말없이 응해주는 것이어야 한다. 그게 주고받기의 기본이다. 이번 고위급 파견은 미국을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이남을 최우선 생각한 결정이라 봐야 한다., 꼴통들은 그걸 한미동맹 균열을 노린다고 표현하지만…

이남의 반북 공작직업 출신자들이 현송월 현송월 했던 것처럼, 또 김여정을 기대했던 것처럼… 이북에서는 이런저런 말이 없이 명단을 보내왔다. 이북 동포들의 속내를 헤아려 파악하고 응하는 것은 이남의 몫이고 눈물 나도록 감격스럽거나 환희에 찬 어떤 것이어야 마땅하다. 우리 생각으로 이쯤이면 감격하고 환희에 찰 게 아닌, 이북의 동포 입장에서 기뻐하고 감격할 수 있는 그게 무언지를 깊게 숙고해야 한다.

그걸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깊은 고민과 간절함 속에 만들어진 주고받기의 일합이 완성되면 그 합으로서 한반도운전이 가능하지만 그걸 못하면 주는 쪽에서는 줘도 못먹냐고 핀잔할 것이고 받는 쪽에서도 뭘 받았는지 모르는 엉터리가 되고 만다

즉, 주고받기는 선문답처럼 이심전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거기에는 계산이나 의도가 개입할 바늘만 한 틈도 존재하지 않는다. 전세기로 올 사람들은 여러 사람을 두루두루 만날 수도 있겠지만 그들의 방남은 미국을 의도한 것이 10 이라면 이남을 염두에 둔 것이 90이 될 것이다.

평창올림픽은 단합의 시발점이 되길 희망하는 남북의 장이므로 미국패씽을 보여주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운전자론을 이야기하던 문재인은 허약한 외교력과 통일의지 부족으로 말라죽어 가고 있다. 이 시점에서 문재인은 기를 살릴 수 있는 고위급 파견이라는 묘수를 만났다.

그걸 받아 잘 활용하면 문재인은 한반도 운전대를 잡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 정권이 지금까지의 현실에 눌러 앉아 새로운 흐름을 읽지 못한다면 기회는 다시 찾아오기 힘들 것이다. 용기만 내도 큰 진전이 있을 게 확실하다. 위안부와 독도 트집까지 문재인이 허둥대는 약점을 발견하고는 기어들어 와서 확인도장마저 받아가려는 아베를 찍소리 못하게 만들 카드는 이 카드다.

문재인이 이 패를 받아 6월 선거에만 활용하고 끝낸다면 어이가 없을 것 같다. 판이 큰 만큼 자기의 정치적 만족에 머물 생각이라면 큰 에너지 덕분에 개인목적은 달성할 수 있다. 재수 없지만…

암호화폐 같은 사기도 지지율 걱정 때문에 발 빼버리는 사이에 중국의 채굴업자들과 거래소들이 무더기로 들어와 작당을 일삼는 것도 모른(방치) 채 여전히 기획통치에만 매달린다면 이남의 미래는 150년 전으로 가볍게 회귀하고 말 것이다.

깊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지혜로운 심장을 찾다 보면 어떻게 이북이 던져 준 패를 활용할 수 있을지 보이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그 응하는 자세와 내용을 보고 희망이든 절망이든 판단하면 된다. 이심전심의 주고받기는 고도의 소통방식이다. 과연 문재인정부가 맑은 내공을 발휘할 수 있을까?

희망을 품을 수밖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704
최근 대문글
- 강진욱
- 권총찬
- 윤석준
- 신상철
- 아이엠피터
1.234.157.70
[1/1]   와이로  IP 211.207.121.9    작성일 2018년2월10일 04시23분      
.
주고받기 대표적 사레(事例) :
- 회뢰(賄賂 뇌물 주고받음) !!
v.media.daum.net/v/20180205192738112

- 초청장 주고받기
www.vop.co.kr/A00001248949.html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495
근혜는 철통경호를 받고 있다. - 대구박씨 - 9
0
0
12-11 18:51
194494
이영훈 목사 "평양 심장병원, 내년 11월 준공 목표" 오해 금지 12
0
0
12-11 18:02
194493
조국통일 후엔 모조리 그 삼족을 멸해야 합니다. (2) 60도술 178
10
0
12-11 14:01
194492
현 시기 미 대북 인권압박의 본질 자주통일연구... 107
5
0
12-11 13:57
194491
검찰,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 기소..김혜경 씨는 무혐... (1) 사람이면 사... 99
5
0
12-11 09:40
194490
ktx사고 언론이 미쳤다! (3) 간디르 216
20
0
12-11 08:34
194489
친미매국세력의 이재명죽이기는 먼지털이로 공작실패... 막차 239
28
14
12-11 06:16
194488
2019 예산에서 대북 예산이 1조원이 넘는데 .. (8) 大衛 102
5
26
12-11 04:27
194487
비핵화, 북한 인사의 질문과 나의 대답 (1) 오해 금지 167
5
10
12-10 21:48
194486
[펌] 미중패권대전과 한반도의 정세변화 (봄호수 필독... (2) 親한호석先生 231
0
20
12-10 20:32
194485
北, 노동신문, 부정부패와 '전쟁' 선포 (5) 오해 금지 320
0
0
12-10 17:24
194484
2차북미정상회담 확정 뒤 통일을 안고 통일처럼 (2) 자주통일연구... 260
5
20
12-10 17:18
194483
일본은 왜 21세기의 야만국가로 세인의 지탄을 받고있... 123 186
50
14
12-10 13:51
194482
미치고 환장할 일 아닌가. (1) - 대구박씨 - 199
12
14
12-10 12:21
194481
北, 유엔 인권결의안 채택 또 비판…"모략소동 극에 ... (1) 사람이면 사... 105
0
0
12-10 11:35
194480
美, 16년째 北"최악 인신매매국' 지정---북미훈풍 속 ... (1) 오해 금지 142
0
0
12-10 10:09
194479
반트럼프로 전세계 일체화. 미국을 좀먹기 시작한 미... (1) 오해 금지 258
5
0
12-10 00:01
194478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보다 더 중요한 것은... &l... (3) 규민이아빠 741
90
20
12-09 21:40
194477
< 박은 왜 도는가 > (2) - 대구박씨 - 90
5
5
12-09 21:34
194476
문정권은 언제까지 갈까요? (4) 도로사 239
0
10
12-09 19:36
194475
현재 일어나고 있는 모든 사건들은 (3) 大衛 258
5
25
12-09 18:45
194474
근간에 발생하는 사고는 삼*과 관련있다고 본다 (1) QKFKA 228
10
0
12-09 17:24
194473
일본이 이민천국으로 바뀐다고? 바로 164
0
0
12-09 17:12
194472
과연 장하성 교수가 이런 말을? (2) 도르사 223
0
5
12-09 17:00
194470
산업硏 "북한 경제개혁으로 남북경협 제도적 기반 마... (1) 오해 금지 130
5
5
12-09 11:20
194469
이재명의 새도우 복싱 사람이면 사... 214
10
20
12-09 10:21
194468
'위인맞이환영단', 국보법 위반 고발돼..검찰 수사 착... (2) 사람이면 사... 197
5
5
12-09 09:50
194467
이재명을 내치지못하는 민주당의 딜레마 (2) 종북참수 135
25
25
12-09 08:04
194466
<김정은이 위인?>금기를 깬답시고 설치지마라.... (3) 종북참수 88
10
20
12-09 07:42
194465
미국돼사관 국점원 삼송돈가방이 이재명죽이기 본부다 (4) 막차 399
70
19
12-09 06:15
194464
혀를 뽑아 버릴것. (2) - 대구박씨 - 116
5
5
12-09 03:44
194463
시리아 - 우크라이나 (3) 조까 282
5
15
12-09 00:25
194462
표충비 62L 최대치 땀흘려 (1) 조까 253
5
15
12-08 22:51
194461
[펌] 개韓美국에 바치는 ‘序詩’ (종북참수 새끼 필... (1) 反對대위새끼 102
5
21
12-08 21:23
194460
제국주의 정신에 오염된 세계를 정화해야 한다 (1) 무궁화 167
5
10
12-08 20:33
194459
일자리 추경 46조 (1) 조까 111
10
5
12-08 19:33
194458
북은 남한과의 교류를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 (1) 무궁화 173
10
10
12-08 18:56
194457
삼궁사 개쓰레기 똥물들이 펠라치오하듯 잘난척 잘하... (1) 막차 240
40
19
12-08 15:09
194456
어떤 병신새끼가 반대개자식을 불러냈어 ?? (3) 씹새끼 116
10
25
12-08 14:56
194455
겨 묻은 개 흉보는 똥 묻은 개새끼의 賊反荷杖? (2) 反똥나무새끼 77
0
15
12-08 13:30
194454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 관련 답변 (이인숙 년 필독) (3) 反對몽찜새끼 91
0
20
12-08 12:42
194453
안티야 노무현대통령 대선공약 아파트원가 공개철회 ... (1) 몽둥이찜질 70
15
25
12-08 12:05
194451
명성황후님과 이재명지사님~!! (1) 고토회복 183
25
20
12-08 11:31
194450
여성폭력방지법안 예산 사용 계획 사람이면 사... 79
5
5
12-08 08:54
194449
한국남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법제화한 여성폭력방지법... (1) 창천항로 184
25
20
12-08 05:37
194448
이북의 일심단결력은 강성국가 건설의 추동력 (1) 나침판 239
20
0
12-08 02:59
194447
정은이를 죽이고, < 남한 최종 파괴 >할 것 ! (5) - 대구박씨 - 249
17
25
12-08 00:03
194446
강제입원거부하니 간호사무관을 동장으로 발령 종북참수 102
15
9
12-07 23:20
194445
케르치해협 사건 조까 294
10
0
12-07 23:18
194444
*** 흐 른 다 *** (4) 코미타투스 318
10
19
12-07 21:40
194443
코딱지+몽찜 雙놈 공통점? (3) 反인간말짜놈 67
0
21
12-07 21:40
194442
속이 답답하고 열이날 때는 아스피린(광고) (2) 김자주여사 122
10
14
12-07 21:13
194441
간단한 답변 (이인숙+코딱지 년놈 필독) 사진 2매 첨... (7) 反對몽찜새끼 101
0
31
12-07 20:07
194439
<김정은 위원장 방남> ‘안위’ 그리고 의리 (3) 자주통일연구... 343
10
24
12-07 17:59
194438
질문.... (10) 몽둥이찜질 291
10
24
12-07 13:41
194437
미국은 년말이 다가오니, 북미 2차정상회담을 구걸한... (3) 막차 689
45
19
12-07 13:07
194436
믿어도 되니라? (이인숙+123+Rich+희망사항 년놈 필독... (5) 反對몽찜새끼 99
0
36
12-07 12:32
194435
볼턴 "北비핵화 성과 거두면 대북제재 해제 검토할 수... (4) 사람이면 사... 248
0
10
12-07 11:12
194433
삼송돈가방 알바비에 탈북자, 수꼴라와 문궁사가 날뛴... (8) 막차 410
40
38
12-07 07:19
194432
지금 한국에서는 큰일이 벌어지고 있다. (5) 우리 868
58
9
12-07 06:53
194431
박수영 전 경기도부지사, 성남 판교 환풍구 참사 비화... (9) 사람이면 사... 244
19
45
12-07 05:36
194430
평화통일 이란 대가리에 똥만 퍼 부은 악질 매족노 베... 평화통일 때... 97
40
5
12-07 05:21
194429
사람이면 사람답게 란 악질 매족노 종왜역도 베충이 ... (1) 종왜역도 능... 68
35
5
12-07 05:11
194428
악질 매족노 종왜역도 댓글蟲 조까 란 밥 벌거지 한... 조까 때려잡... 58
35
5
12-07 04:59
194427
정신년령 5歲 종북참수 란 종왜역도 댓글蟲 밥 벌거지... 종북참수 능... 56
35
0
12-07 04:50
194426
써프 국제방에 또이리 틀고 매국매족질에 신이난 정신... 종왜역도 능... 68
30
5
12-07 04:47
194425
미국은 제재유지하면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 고집한단... 막차 307
35
4
12-07 00:09
194424
[펌] 노무현 6백만불 받고도 15억 더 가져오라고 요구 (7) 反對몽찜새끼 140
5
41
12-06 22:56
194423
안티야 공개적으로 쌍방간 댓글로 1문 1답 (12) 몽둥이찜질 130
10
14
12-06 22:50
194422
국민 사기치는 썩은 정치인 퇴출합시다 (3) 정치개혁 92
5
10
12-06 22:10
194421
내가 니놈 눈치 본다고라? 3 (코딱지 새끼 필독) (11) 反對몽찜새끼 90
0
21
12-06 22:09
194420
양심적 병역거부는 꼼수다 속지말자 미화금지 (3) 평화통일 69
10
15
12-06 22:09
194419
아인슈타인 편지 검색해서 번역해 주세요 (1) 부탁해요 95
0
10
12-06 21:30
194418
편집의 기술... (10) 몽둥이찜질 263
15
19
12-06 20:18
194417
내년 3∼4월 국내에서 북한 남자복서 프로 데뷔전 추... 오해 금지 166
0
9
12-06 12:54
194416
"현장 방문 계획 없다"..이재명, 백석역 사고 일체 무... (10) 사람이면 사... 366
5
29
12-06 10:24
194415
국가보안법과 국정원 폐기는 민족문제 해결의 첫걸음 (4) 이인숙 401
80
4
12-06 10:19
194414
다음아고라 폐쇄..세상이 바뀐다 (2) 종북참수 292
34
34
12-06 01:20
194413
하태경 말대로 현대차노조는 광주학살계엄군 맞다 (2) 종북참수 138
29
29
12-06 01:03
194412
< 더 조자될 새로운 한자가 있나 > (1) - 대구박씨 - 127
5
9
12-05 23:40
194410
골방에 쳐박혀 반성하고 있는놈을 왜 불러냈어... (6) 김자주여사 192
14
24
12-05 21:51
194409
몽찜을 사랑하는 서프앙분들에게 告함 (제목표절 인... (7) 反對몽찜새끼 171
5
24
12-05 20:43
194408
<작은 연못> (3) 튜링테스트 163
0
4
12-05 20:29
194407
안티를 키워주신 서프앙분들에게 고함.... (5) 몽둥이찜질 165
19
19
12-05 18:54
194406
그대 행복을 위해서라면 평천하(이윤... 116
5
4
12-05 17:06
194404
돼지에겐 도살장에 끌려가는 날이 구원받는 날입니다. (4) 남북자주평화... 343
40
4
12-05 16:56
194403
이재명이 형수한테 그래도 쌍욕을했다면 나는 뺨을쳤... (7) 막차 399
45
34
12-05 13:31
194402
앞으로의 일 (5) 조까 347
15
14
12-05 12:29
194401
어리석은 자의 말로는 비참하리라 (3) 하얀*사막 368
10
4
12-05 08:56
194400
<여론조사>이재명 사퇴해야 60% (1) 종북참수 180
44
34
12-05 08:25
194396
< 박이 원하는 것은 원숭이가 아니고, 개이다 > - 대구박씨 - 112
12
29
12-04 20:02
194395
天通敎 天統領 無學道士 빼박 進退兩難 自業自得? (댓... (8) 反코딱지새끼 154
0
26
12-04 19:49
194394
안티를 키운 일부 서프앙들 (코딱지 새끼 필독) 댓글 ... (6) 反對몽찜새끼 132
9
26
12-04 18:40
194393
희대의 도박사기꾼이 결정적 항복 失言? (몽찜 새끼 ... (3) 反코딱지새끼 103
0
26
12-04 18:32
194392
일부 서프앙들이 키운 안티.... (8) 몽둥이찜질 208
15
24
12-04 17:59
194391
능지처참+부관참시 대상자 명단 누락자? (123 새끼 필... (11) 反개독노빠놈 102
5
26
12-04 17:44
194390
미칭갱이 무학도사 억지궤변 반박 (몽둥이찜질 새끼 ... (6) 反코딱지새끼 93
0
26
12-04 17:35
194389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이창기가 되자 (1) 0427 116
0
16
12-04 16:01
194388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이창기 동지를 따라 배우자 0427 78
5
16
12-04 15:59
194387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진보통일운동가, 민족언론인... 0427 73
0
16
12-04 15:57
194386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삶을 돌아보며-태양민족의 ... 0427 89
0
16
12-04 15:55
194383
능지처참+부관참시 대상자 명단 (이인숙+882+코딱지 ... (13) 反對몽찜새끼 140
0
26
12-04 14:15
194382
안티의 수준 (8) 몽둥이찜질 135
15
24
12-04 13:47
194381
신통방통 백발백중 쪽집게 도사놈? (몽둥이찜질 새끼 ... (9) 反코딱지새끼 90
0
31
12-04 12:55
194380
北美, 어제 '판문점 채널' 가동…고위급 및 정상회담 ... (1) 오해 금지 287
0
4
12-04 12:08
194379
미국 민주당(Deep State)이 집권할때 일어난 일들 남북자주평화... 175
0
4
12-04 12:03
194378
내가 水銀 먹고 죽었다? (몽둥이찜질 새끼 필독) (11) 反코딱지새끼 114
0
31
12-04 11:35
194376
이교부님 강연영상 (2018년12월2일) k1 119
15
9
12-04 07:32
194375
수은은 쳐 먹으면 뒈지니라.....모지리 쪼다야.... (6) @武鶴巨師@ 167
20
19
12-04 07:24
194374
흑인종을 없애버리면, 비핵화는 자동소멸한다. - 대구박씨 - 117
17
9
12-04 04:28
12345678910 ..1759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