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번호 188704  글쓴이 동녘  조회 1535  누리 25 (40,15, 6:5:3)  등록일 2018-2-9 01:07 대문 6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WWW.SURPRISE.OR.KR / 동녁 / 2018-02-09)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주고받기”라는 말과 “거래”라는 말에 대해 좀 살펴볼 필요를 느낀다.

우리말사전에 따르면 주고받기는 무엇을 서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는 것을 뜻한다. 거래라는 말은 상품이나 용역을 사고팔거나 돈을 융통하는 것으로 나온다.

즉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어 온 선입견은 사전 정의로부터 간단히 정리된다. 그럼에도 주고받기는 거래라고 생각하는 인식문화가 팽배해있다. 사전적 정의도 다르고 쓰임새도 다른 이 두 단어가 왜 거의 같다고 생각하게 되었는가는 그 사용 관습의 왜곡, 교육적 왜곡에 크게 기인한다.

정의에 따라 접근해 보면, 주고받기는 그 대상물이 광범위하고 또한 일방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균형비례성을 갖춰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할 수 있는 것이 하나의 포지션에 같이 포함된다.

반면, 거래의 대상은 상품이나 용역, 금전이라는 구체적인 대상으로 한결 좁혀질 뿐 아니라, “사고팔거나 하는” 즉, 사거나 팔 거나가 아니라 사고파는 두 개의 포지션을 묶어서 하나의 판단 요건으로 생각하는 개념인 것이다.

그런데 주고받기가 거래와 다름없다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든 근거는 주고받기라는 말이 지닌 이중성 때문일 것이다.

주고받기는 주거나 혹은 받거나인데 이게 대상물의 광범위로 인해 금전이나 용역이나 상품 모든 걸 포함하는 데에서 왜곡된 측면이 있다.

주고받기에는 두 가지 관점이 함유되어 있다. 실례를 들어 이야기하면 이렇다. “받은 게 있으면 줄 줄도 알아야지” 이 말은 주고받기가 원활하지 못할 때, 불균형일 때 하는 말이다.

그렇다고 주는 만큼 받는다는 개념은 절대로 아니다. 주고받기는 일대일 균형비례이나 등가성을 요하는 수학적인 셈이 아닌, 정서적 비례성에 가깝다. 즉, 먹으면 살 줄도 알아야지… 하는 말에는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10번 사라는 말이 아니고,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좀 사야 하지 않겠느냐는 정서적 비례성이 있다.

또한, 주고받기의 비균형성은 상대의 처지를 감안하고 나의 상황을 참작한 지극히 주관적이고 정적인 접근이다. 부자가 10번 산다 해도 가난한 사람이 한 번 사기가 버거울 수 있다.
아량있는 부자라면 자기가 사는 게 맘 편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가난한 친구에게 10번을 밥을 산다 해도 본인이 불쾌한 생각이 없다면 크게 문제 되진 않는다.

10번 샀었는데 어느 날 가난한 친구가 한번 밥을 샀을 때, 부자 친구는 그 자체만으로도 고맙게 느낄 수 있다. 물론 세태가 바뀌면서 그 불균형은 균형성을 요하는 강제성을 만들어내긴 했다. 그러다 보니 끼리끼리 경제수준에 맞는 교제문화가 쉽게 자리한다.

주고받기는 이렇듯 정적인 개념이자 상대에 대한 배려를 전제로 만들어진 말이라 보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안에 상품, 금전, 용역… 즉 자본주의를 지탱하는 핵심 용어들이 “어떤 것” 중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다 보니 그게 일대일 균형 쪽으로만 강조되고 그 결과 우리는 주고받기가 곧 거래인 것처럼 말하게 되었음에도 그에 큰 반감을 느끼지 않게 체화되었다.

주고받기에서 용인되던 비균형성, 비산술성, 상대인식성(배려) 등은 거래 영역의 것들이 강조되면서 정서적 문화적 의미는 축소되고 산술적인 셈만 강조되게 되었다. 따지고 보면 더치페이는 더치페이가 가능한 경제신분 공동체에서나 가능하다. 더치페이 못하면 못 끼는 것이다.

이걸 확장하면 경제적 최상위층의 문화가 이기적인 무간섭 무침범으로 굳어진 것처럼 더치페이는 중산층의 이기적 동질 형성 문화와 가깝다.

어쨌거나 주고받기는 비균형성과 비거래성, 개인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이고, 거래는 철저히 균형성 사회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다. <주고받기>가 어떻게 다른 형태인 <거래>로 인식될 수 있었는가는, 주고받기가 지닌 이중성 중에 하나가 거래가 지닌 특징과 일치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주고받기는 주고받는 행위가 가능한 이유, 목적이 있을 것이다. 그 친구가 좋아서 내가 얼마든지 밥을 살 수 있었다. 혹은 그 사람이 필요해서 나는 충분히 일방적으로 밥을 살 수 있다… 라는 것.

좋으니 밥을 산다는 말에는 그와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희망이 내포되어 있는데 이건 엄밀히 말하면 희망이자 목적일 수 있다. 선의의 목적인 셈. 그가 필요하기 때문에 밥을 산다는 것 역시도 관계성을 염두에 둔, 역시나 목적을 의미한다.

이 약간의 성격이 다른 목적성 중에서 특히 후자의 목적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행해지는 주고받기의 대부분이 권력이나 이권 등의 현실화로 목적을 완성하려 한다. 그렇게 시도됐던 한 측면이 부정부패와 비리의 영역으로 꽃피우고 그러한 결과로 인해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기에 이르른 것이다.

다시 말해 정서적 영역으로 남아있던 일부가 거래라는 개념에 부합되는 품목을 들고 독립해 비례성을 지키며 관습화한 결과가 이런 인식오류를 낳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는 주고받기를 비거래적 형태로 모두 포기하지는 않았다. 특히 적대감이 약한 가족들 간에서 비례성이나 깔끔한 산술을 요하는 거래 같은 주고받기는 별로 많지 않다. 다른 곳곳에서도 아직 그러한 정서는 남아있다.

이 주고받기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않을 때 그 가치와 품격을 실감할 수 있다. 속으로는 한 번쯤 너도 사지? 하는 마음이 들었겠지만, 상대를 배려해 말하지 않고 묵묵히 계속 밥을 살 수 있는 정서, 또 그걸 미안하게 느끼면서 같이 그렇게 못하는 입장에서의 말 못할 아픔, 그럼에도 힘을 내서 한번 사야 좀 덜 미안한 생각을 갖고 있는 그런 정서…

해서, 주고받기에는 침묵과 인용이 있고 상대를 아프게 하는 따갑게 쏘는 것이 없다. 이 주고받기를 생각하지 않으면 남북의 통일을 향한 수많은 접근들은 겉돌기 마련일 것이다.

상대를 탓하거나 따지거나 되물어서 밝히면서 몰아세우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접근해야 한다. 그것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깔려있어야 한다. 우선 그런 자세를 가질 것과 그런 자세가 왜 필요한가에 대해 스스로에게 진지한 질문을 먼저 던져야 할 일이다. 그건 어디까지나 선택의 문제니까.

김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참여 가능성을 언급하자마자 국내 언론은 한결같은 이야기를 했다. 첫 머리에 응원단이 등장하고 거기 현송월을 가장 먼저 거론했다. 전 미디어 매체들이 왜 현송월을 신년사 직후부터 불러댔을까.

물론 이건 반북공작 직업 출신들이 전부 등장했다는, 출신직업적 특징도 있겠고, 모름지기 몇 명이 모여서 늘 했던 짓거리 처럼, 반북의 연장선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술잔을 기울였을 테고 그 자리에서 나눴던 대화들이 큰 몫을 했겠지만 어쨌거나 직업교육을 받듯 교육받은 것처럼 한결같이 읊어대는 이야깃거리가 왜 천편일률적으로 현송월이었을까.

어쨌거나 주구장창 현송월을 불러댔다. 그러다가 며칠 지나니 아마도 현송월은 총애받는 옛애인이고 그래서 안 올 가능성도 있다는 식으로 약발을 잃었다. 다시 며칠 지나니 이북에서 현송월을 단장으로 파견단을 보낸다고 했다.

이북이 현송월을 내려 보낸다고 통보하기 전에 이미 국내 전 언론이 현송월이 오느냐 마느냐 하면서 현송월을 갈구했었던 걸 보면 그에 화답해 준 것으로 볼 개연성이 있다. 그게 확정되자 반북 공작직업으로 살아온 등장인물들은 슬그머니 현송월 처형설이니 애인설이니 하는 것들이 부끄러운 가짜뉴스였음을 시인해야 했다.

현송월이 다녀간 후 최룡해가 올 거냐 김여정이 올 거냐 하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현송월을 보냈으니 기대할 여지는 많은 것이었다. 그러면서 이 반북 공작직업군 출신의 등장인물들은 그래도 하나뿐인 혈육인데 오긴 힘들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북은 최고위급에 김여정이란 명단을 넣어 통보했다. 이쯤이면 그동안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다양한, ~국방,~안보,~통일, ~군사, ~외교,~북한~~이란 명칭을 넣은 수많은 무늬만 민간연구기관에 소속되었던 사람들로서는 쾌지나칭칭나네를 부르지 않을 수 없었을 거다.

자기들이 혹시 하고 기대하는 명단들이 줄줄이 통보되는 걸 보고는 “아 더 적극적으로 그 이름을 언급하며 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할 걸” 하는 후회를 했을 것이다. 사실 언론의 주목은 김여정이 받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형식적 국가수반인 김영남이 온다는 사실이다.

실세가 따로 있든 없든 형식상 국가수반은 그 자체의 언행이 국가의 것이 된다. 이북이 다른 여러 나라들과 체결하는 가장 최상위 회담이나 조약체결 등의 마지막 최종 사인자는 국가 수반인 김영남이다.

따라서 김영남의 방한은 정상회담을 위한 방문이다. 형식이 중요하기 때문에 국가수반을 통해 중간단계없이 처리할 것들을 마무리 짓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여기 김여정은 증인인 셈이다. 그럼에도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언론등장 인물들은 급이 어쩌고저쩌고 한다.

급이 안 돼서 북미회담은 안 될 것이라는 분석들이다. 사실 급으로 따지면 미국이 하급을 보낸 셈이다. 이북은 국가수반이고 미국은 부통령이다. 문재인은 국가수반이고 김영남도 국가수반이지만 미부통령은 별 실권없는 더군다나 국가수반도 아니다. 수반특사와 수반은 동급 문서를 요건화할 수 없다. 특사는 특사일 뿐 수반이 아니란 사실.

한미관계상 한국대통령이 미부통령보다 위일까? 과거 선례로보면 한국대통령은 미국무부산하 장관 아래 차관아래 (동아시아)차관보가 주로 상대해줬고 일본수상은 미국무장관이 주로 상대해줬었던 같다. 그렇다면 부통령이 왔으니 한국의 국격은 상승했다고 볼 수 있나? 일본과 동급이다 현재까지는… 그 대우를 받으려고 사드도 더 사주고 일본 요구대로 위안부협상 국내 기만행위 등 외교권을 포기했던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자,
주고받기 이야기를 하자.
일단 이북으로서는 이남 언론들에서 떠들던 이야기들을 사실로 보여주는 결정을 했다. 주고받기의 <줌>이라 볼 수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받기>가 되었다.

그렇다면 훨씬 잘 살고 민주주의 국가이고 자랑할 게 더 많은, 찌질이 불쌍한 북한이라고 말하는 한국이 과연 이북에게 어떤 걸 줄 수 있을까.

뭐든 다 우월하니 이북이 원하는 것을 얼마든지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뭘 해 줄 수 있을까. 주고받기에는 뭘 줄 테니 뭘 다오…. 하는 거래 기대감을 드러내는 법이 없다. 그걸 드러내면 주고받기의 정서는 사라지고 거래의 냉혹한 셈법만 남게 된다. 남북 접근을 주고받기의 정서로 접근할 것인가 상품 용역 금전 등의 물건을 매개로 하는 거래의 셈법으로 접근할 것인가! 문정부가 선택해야 한다.

내가 생각하건대, 묻지 말고(비핵화할 거냐, 미국인 돌려보낼 거냐 등등) 생각해서 나름 의도를 살펴 그에 맞게 말없이 응해주는 것이어야 한다. 그게 주고받기의 기본이다. 이번 고위급 파견은 미국을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이남을 최우선 생각한 결정이라 봐야 한다., 꼴통들은 그걸 한미동맹 균열을 노린다고 표현하지만…

이남의 반북 공작직업 출신자들이 현송월 현송월 했던 것처럼, 또 김여정을 기대했던 것처럼… 이북에서는 이런저런 말이 없이 명단을 보내왔다. 이북 동포들의 속내를 헤아려 파악하고 응하는 것은 이남의 몫이고 눈물 나도록 감격스럽거나 환희에 찬 어떤 것이어야 마땅하다. 우리 생각으로 이쯤이면 감격하고 환희에 찰 게 아닌, 이북의 동포 입장에서 기뻐하고 감격할 수 있는 그게 무언지를 깊게 숙고해야 한다.

그걸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깊은 고민과 간절함 속에 만들어진 주고받기의 일합이 완성되면 그 합으로서 한반도운전이 가능하지만 그걸 못하면 주는 쪽에서는 줘도 못먹냐고 핀잔할 것이고 받는 쪽에서도 뭘 받았는지 모르는 엉터리가 되고 만다

즉, 주고받기는 선문답처럼 이심전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거기에는 계산이나 의도가 개입할 바늘만 한 틈도 존재하지 않는다. 전세기로 올 사람들은 여러 사람을 두루두루 만날 수도 있겠지만 그들의 방남은 미국을 의도한 것이 10 이라면 이남을 염두에 둔 것이 90이 될 것이다.

평창올림픽은 단합의 시발점이 되길 희망하는 남북의 장이므로 미국패씽을 보여주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운전자론을 이야기하던 문재인은 허약한 외교력과 통일의지 부족으로 말라죽어 가고 있다. 이 시점에서 문재인은 기를 살릴 수 있는 고위급 파견이라는 묘수를 만났다.

그걸 받아 잘 활용하면 문재인은 한반도 운전대를 잡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 정권이 지금까지의 현실에 눌러 앉아 새로운 흐름을 읽지 못한다면 기회는 다시 찾아오기 힘들 것이다. 용기만 내도 큰 진전이 있을 게 확실하다. 위안부와 독도 트집까지 문재인이 허둥대는 약점을 발견하고는 기어들어 와서 확인도장마저 받아가려는 아베를 찍소리 못하게 만들 카드는 이 카드다.

문재인이 이 패를 받아 6월 선거에만 활용하고 끝낸다면 어이가 없을 것 같다. 판이 큰 만큼 자기의 정치적 만족에 머물 생각이라면 큰 에너지 덕분에 개인목적은 달성할 수 있다. 재수 없지만…

암호화폐 같은 사기도 지지율 걱정 때문에 발 빼버리는 사이에 중국의 채굴업자들과 거래소들이 무더기로 들어와 작당을 일삼는 것도 모른(방치) 채 여전히 기획통치에만 매달린다면 이남의 미래는 150년 전으로 가볍게 회귀하고 말 것이다.

깊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지혜로운 심장을 찾다 보면 어떻게 이북이 던져 준 패를 활용할 수 있을지 보이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그 응하는 자세와 내용을 보고 희망이든 절망이든 판단하면 된다. 이심전심의 주고받기는 고도의 소통방식이다. 과연 문재인정부가 맑은 내공을 발휘할 수 있을까?

희망을 품을 수밖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704
최근 대문글
- 소준섭
- 권종상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김현환
1.234.157.70
[1/1]   와이로  IP 211.207.121.9    작성일 2018년2월10일 04시23분      
.
주고받기 대표적 사레(事例) :
- 회뢰(賄賂 뇌물 주고받음) !!
v.media.daum.net/v/20180205192738112

- 초청장 주고받기
www.vop.co.kr/A00001248949.html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0645
공군 5호기, 원산 갈마공항 도착 (4) 오해 금지 44
0
5
05-23 18:56
190644
비범하신 시진핑 황제를 이제 알아보느뇨? (10) 고토회복 86
0
9
05-23 16:55
190643
대한민국 공군, 갈마공항으로 (6) 오해 금지 222
0
4
05-23 14:54
190642
예단론: 비범하기 짝이 없는 시진핑주석 (9) 자주평화통일 333
14
13
05-23 12:02
190641
코리아전쟁 때 중국군? 유엔군? (대위+종북참수 필독) (7) 反對고토회복 97
5
13
05-23 11:32
190640
518라인, 우리 미국정부는 당신들을 지지합니다! (1) 자주평화통일 171
8
8
05-23 10:52
190639
김대중VS문재인 (5) 천하장사 201
30
14
05-23 09:01
190638
북미 평화협정만이 북의 비핵화고 미의 국가안위이다 (2) 막차 310
25
0
05-23 08:48
190637
오만방자 안하무인 내로남불 늼뽕 色鬼들에게 핵폭탄... (9) 이인숙 427
70
0
05-23 08:10
190636
일본 (1) - 대구박씨 - 108
5
9
05-23 07:07
190634
세월이 흘러도 < 핵 >은 변하지 않는다 (3) - 대구박씨 - 120
12
14
05-23 03:20
190633
트럼프의 "원칙있는 현실주의"가 이끄는 핵없는 중동 오해 금지 146
5
9
05-23 00:19
190632
남한 기자단만 방북 불허?.......ㅋㅋㅋ... (6) 고토회복 243
5
39
05-23 00:17
190631
북미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열릴까요? 이신 통일사... 359
30
0
05-22 21:47
190629
인간의 가치 평천하(이윤... 106
10
0
05-22 21:25
190626
미국이 발행한 북미 평화회담 기념주화에 숨겨진 의미 에델 720
44
0
05-22 20:03
190625
북미정상회담, 결렬될까? 반지하 323
0
0
05-22 17:34
190621
김대중대통령의 정상회담 이후 많이 달라졌다 (2) 천하장사 253
45
14
05-22 10:27
190618
인권은 자주성에서 나온다. 노예에게는 하늘의 별처럼... 텡그리(푸른... 236
40
0
05-22 09:24
190617
판문점에서 여종업원 들과 가족들을 상봉하게하자. 생... 규민이아빠 388
43
0
05-22 08:21
190616
민족화해를 위한 특별법제정(판문점선언을 실질적으로... (1) k1 187
30
10
05-22 06:44
190615
예정웅자주론단(396) 조선의 비핵화를 향한 선행조... (4) 한마음 1335
80
10
05-22 06:05
190612
민족화해특별법? 또하나의 국뽕법을 만들자는거냐? (1) 종북참수 127
25
24
05-22 05:08
190611
성공적인 북미정상회담의 조건 (1) 정설교 282
15
5
05-22 04:20
190607
대한제국과 조선은 중국대륙에 있었다 (2) 조선 266
5
5
05-22 00:00
190606
미국이 쫄아서 협상한다고? - 김정은이가 웃겠다..ㅋ... (4) 고토회복 318
15
44
05-21 23:08
190604
새누리나 민주당이나 일제로치면 고관대작?ㅋ ㅋ 종북참수 93
5
19
05-21 21:47
190603
문대통령…트럼프와 북미 비핵화 로드맵 조율 (1) 오해 금지 149
5
4
05-21 21:38
190601
기자 초청 거부 당했다고 북측만 탓하는... (2) 우리모두 572
85
0
05-21 19:06
190600
한미연합훈련 축소한다고해서 북의 태도변화가 없었을... 종북참수 110
10
19
05-21 18:56
190599
미제가 조선에 쫄아서 협상하는 것이다 인민 481
85
0
05-21 18:54
190597
문정인의 입을 주목하라 자주통일연구... 342
5
4
05-21 18:28
190596
트럼프는 평양에 수소탄을 퍼부어라 (2) 종북참수 167
10
34
05-21 18:02
190595
조명균, "北, 국제사회 지지 위해선 '南 취재단 방북'... 오해 금지 198
10
18
05-21 16:47
190579
슬라브족도 알고보면 " 흑인종 "이다 - 대구박씨 - 119
5
9
05-21 14:36
190578
ICBM ,TEL 우선 해체해 북한 밖으로 반출 (2) 트럼프모델 249
0
10
05-21 14:32
190577
한상균은 석방하는게 맞고 이석기는 무기징역이 맞... 종북참수 100
10
39
05-21 13:05
190575
<개벽예감 297> 민족분열의 재앙 밀어내는 통일... 봄호수 494
25
0
05-21 12:43
190574
문재인이 대통령되면 혹독한 추위를 맞이한다 (11) 천하장사 294
5
14
05-21 10:12
190572
문재인은 납치된 여종업원12명을 돌려보내야 한다 (1) 천하장사 195
25
9
05-21 08:54
190571
예멘 평화통일 개혁 개방의 비참한 교훈과 소련 고르... (4) 신문기자 481
35
0
05-21 06:45
190570
이란・시리아・이스라엘 문제의 연동, 그... (1) 오해 금지 266
10
9
05-21 05:55
190568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비핵화 정설교 223
15
0
05-21 04:53
190567
놀라움을 금할수 없다 - 대구박씨 - 159
5
4
05-21 04:34
190565
체제보장? 결국 정권보장해달란 말이네.. (1) 종북참수 92
10
34
05-21 03:43
190564
체제보장은 부칸이 공식적으로 먼저꺼낸말이다 종북참수 84
10
34
05-21 03:29
190563
체제보장? 그동안 해왔잖아.. 종북참수 78
10
29
05-21 03:19
190562
고토.. 대 머시기놈 등등 병신새키들 133
5
5
05-21 00:44
190560
[체제보장] 구걸하는 김정은 캐븅신 색희~!! (15) 고토회복 348
30
19
05-20 22:41
190559
모텔에 들어가자. 손만잡고 자겠다. (9) 자주평화통일 407
5
9
05-20 22:12
190558
靑 “탈북 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 와”… 北 송환요... (2) 오해 금지 168
0
4
05-20 22:10
190557
체제보장 --> 신변보장 --> 결국 목숨도 못건짐 자주평화통일 166
5
9
05-20 22:04
190553
"체제보장" --> 어짜피 "신변보장"으로 말바뀌게됨 (3) 자주평화통일 239
10
9
05-20 21:01
190540
한겨레신문에서 종북문까들의 미래가 보인다 (1) 종북참수 110
5
24
05-20 20:05
190537
미제와는 총대로 결산해야.... (1) 그림자 699
88
5
05-20 17:49
190536
<그림28 > 꼭두각시놀음과 국가보안법 정설교 162
20
0
05-20 16:02
190533
미국이 이북의 체제를 보장해준다? (2) 나침판 723
80
0
05-20 12:52
190532
문재인 대통령님!!! (5) k1 575
134
9
05-20 11:46
190529
北김영남 "이스라엘의 살육만행 준열히 규탄" (2) 오해 금지 445
5
4
05-20 09:28
190528
특종) 배신한 반역자의 처참한 눈물 (3) 신문기자 673
25
0
05-20 09:20
190527
기획탈북이니 여종업원 보내라? 미친새끼들. (1) 종북참수 186
15
19
05-20 09:09
190526
핵폐기와 체제보장 (2) 그리고 400
40
5
05-20 04:45
190525
<그림27>한미 FTA 인구소멸 때한민국 정설교 224
5
0
05-20 04:07
190523
제국의 몰락? 조지나 까라!!! (3) 구분 267
25
19
05-20 02:26
190522
미국이 체제보장 할 수 있냐고? 당근 할 수 있지!! (2) 구분 153
20
19
05-20 02:10
190521
체제보장은 북한의 자주체제를 보장하라는 거다 (2) 구분 150
20
19
05-20 01:36
190520
518세력(문재인정권) 주한미군철수 반대의 의미 자주평화통일 229
10
29
05-20 00:29
190519
5월18일 5.18관련글이 하나도 없는 전라도카페 종북참수 99
20
19
05-20 00:15
190518
볼턴: 문재인이 주한미군철수 꺼려하는 까닭 (1) 자주평화통일 375
10
14
05-19 23:43
190517
체제보장이란? (2) 노숙자 289
20
0
05-19 22:37
190514
'제국의 몰락'저자 황성환 "美 쇠퇴로 5년 내 통일의 ... (4) 신문기자 837
74
0
05-19 19:08
190513
"트럼프의 협박은 북미정상회담을 좌초시킬 것" 하루 325
5
0
05-19 19:03
190511
틱광득 스님과 박승희 누이의 불꽃 이신 통일사... 194
20
0
05-19 18:37
190510
중국이 지원? 중국책임론이겠지! (5) 882 137
5
19
05-19 16:41
190509
트럼프는 남북공동제안의 "비핵화"에 응한다 오해 금지 203
5
4
05-19 15:52
190508
체제보장을 미국이 할 수 있는가? (3) 그리고 338
19
10
05-19 14:39
190507
타이거 밤.... 김치 210
0
5
05-19 12:18
190506
북핵 해법 트럼프식모델? 몽둥이찜질 267
20
0
05-19 12:08
190505
"북핵협상은 부동산거래와 달라…트럼프도 두려움 느... (6) 신문기자 673
50
0
05-19 11:27
190504
볼턴"北 1992년 비핵화선언으로 돌아가야…" (5) 오해 금지 252
0
14
05-19 10:56
190500
"1%만을 위한 자본주의는 끝났다"…다보스 포럼 (3) 신문기자 594
45
0
05-19 07:04
190499
북조선의 예상된 몸값올리기..문까들은 또 신났다 (3) 종북참수 212
15
19
05-19 06:42
190497
뭐, 시진핑이가 북한을 지원해? 엿이나 먹어라! (3) 구분 469
43
9
05-19 03:05
190496
진짜 < 나무 목 > - 대구박씨 - 121
5
4
05-19 02:08
190494
조선의 김계관 선생은 위대한 애국자 중의 한 분이시... (1) 인민 372
49
5
05-19 00:00
190493
북한 김계관 담화에 대한 트럼프의 반응 (2) 에델 413
0
0
05-18 23:49
190492
[단독] 시진핑 “북·미 회담 결과 안 좋아도 지원” ... 하루 296
5
0
05-18 23:41
190491
중국과 북한에 대한 체제보장의 차이는 싸이즈 차이에... (1) 구분 139
10
9
05-18 23:08
190490
문재인은 남북통일을 위해 노력하면 절대 안된다 (6) 구분 354
25
32
05-18 20:33
190488
문재인정부는 말로만 꾸려가지 말고 행동으로 옮겨라 동연 324
65
0
05-18 19:58
190487
4000년 중국역사에 비춰보면, 공산당 정권도 "도적왕... 오해 금지 150
0
4
05-18 19:34
190486
문재인이도 남북통일 위해 노력해야 한다 (2) 천하장사 214
7
14
05-18 18:36
190485
4.27 판문점 회담후 달라진거 뭐 있나 (7) 천하장사 287
7
19
05-18 18:29
190484
북미정상회담 미국도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 천하장사 170
7
14
05-18 18:23
190483
[시] 너는 이제 만나게 되리라 (1) 권말선 116
0
0
05-18 16:52
190482
북한의 남한질책에서 조미회담의 가능성이 보인다. (3) 882 317
0
14
05-18 16:27
190477
김계관 담화 이어 리선권 문답도 北대외용 매체만 보... 오해 금지 223
5
9
05-18 10:42
190474
"북한, 베트남 개혁·개방 '도이머이' 도입전 시범단... (3) 오해 금지 187
0
9
05-18 10:21
190472
북미정상회담 무산위기로 만든 미국의 불순한 발언 동연 697
69
0
05-18 08:43
190470
태영호와 현 평양주재 영국대사의 북인권 비난발언 (3) 오해 금지 363
0
4
05-18 00:54
190469
통일로 부활하는 5·18 (1) 이신 통일사... 219
10
0
05-18 00:53
190468
< 아리조나 > - 대구박씨 - 212
5
4
05-18 00:24
190466
납치된 12명을 생각하며 (5) 391
45
4
05-17 23:48
190465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 (15) 882 344
0
9
05-17 23:01
190464
조미회담이 실패해도, 한국은 이미 절반성공했다. (8) 882 250
0
19
05-17 22:52
190462
국민은 알 권리가 있다 부정한 정치인은 퇴출합시다 (1) 공개하자 139
0
5
05-17 20:54
190461
도마뱀과 수컷 원숭이를 죽이고, 암컷 원숭이를 취해... (1) - 대구박씨 - 264
12
9
05-17 19:02
190460
올가을 트럼프는 열병식을 거행할 수가 있을까? (3) 태허루 341
0
0
05-17 18:40
190459
조명균, "북한 여종업원 자유의사로 한국에 온 것 (6) 오해 금지 356
0
14
05-17 18:39
190458
모든 반동보수 기자새끼들도 입 조심해야 한다. (4) 인민들 442
74
5
05-17 18:22
12345678910 ..172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