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번호 188704  글쓴이 동녘  조회 1596  누리 25 (40,15, 6:5:3)  등록일 2018-2-9 01:07 대문 6

주고받기의 미학.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WWW.SURPRISE.OR.KR / 동녁 / 2018-02-09)


왜 그들이 오게 되었을까. 이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주고받기”라는 말과 “거래”라는 말에 대해 좀 살펴볼 필요를 느낀다.

우리말사전에 따르면 주고받기는 무엇을 서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하는 것을 뜻한다. 거래라는 말은 상품이나 용역을 사고팔거나 돈을 융통하는 것으로 나온다.

즉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어 온 선입견은 사전 정의로부터 간단히 정리된다. 그럼에도 주고받기는 거래라고 생각하는 인식문화가 팽배해있다. 사전적 정의도 다르고 쓰임새도 다른 이 두 단어가 왜 거의 같다고 생각하게 되었는가는 그 사용 관습의 왜곡, 교육적 왜곡에 크게 기인한다.

정의에 따라 접근해 보면, 주고받기는 그 대상물이 광범위하고 또한 일방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균형비례성을 갖춰야 하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할 수 있는 것이 하나의 포지션에 같이 포함된다.

반면, 거래의 대상은 상품이나 용역, 금전이라는 구체적인 대상으로 한결 좁혀질 뿐 아니라, “사고팔거나 하는” 즉, 사거나 팔 거나가 아니라 사고파는 두 개의 포지션을 묶어서 하나의 판단 요건으로 생각하는 개념인 것이다.

그런데 주고받기가 거래와 다름없다고 생각할 수 있게 만든 근거는 주고받기라는 말이 지닌 이중성 때문일 것이다.

주고받기는 주거나 혹은 받거나인데 이게 대상물의 광범위로 인해 금전이나 용역이나 상품 모든 걸 포함하는 데에서 왜곡된 측면이 있다.

주고받기에는 두 가지 관점이 함유되어 있다. 실례를 들어 이야기하면 이렇다. “받은 게 있으면 줄 줄도 알아야지” 이 말은 주고받기가 원활하지 못할 때, 불균형일 때 하는 말이다.

그렇다고 주는 만큼 받는다는 개념은 절대로 아니다. 주고받기는 일대일 균형비례이나 등가성을 요하는 수학적인 셈이 아닌, 정서적 비례성에 가깝다. 즉, 먹으면 살 줄도 알아야지… 하는 말에는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10번 사라는 말이 아니고, 내가 10번 샀으니 너도 좀 사야 하지 않겠느냐는 정서적 비례성이 있다.

또한, 주고받기의 비균형성은 상대의 처지를 감안하고 나의 상황을 참작한 지극히 주관적이고 정적인 접근이다. 부자가 10번 산다 해도 가난한 사람이 한 번 사기가 버거울 수 있다.
아량있는 부자라면 자기가 사는 게 맘 편하고 당연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가난한 친구에게 10번을 밥을 산다 해도 본인이 불쾌한 생각이 없다면 크게 문제 되진 않는다.

10번 샀었는데 어느 날 가난한 친구가 한번 밥을 샀을 때, 부자 친구는 그 자체만으로도 고맙게 느낄 수 있다. 물론 세태가 바뀌면서 그 불균형은 균형성을 요하는 강제성을 만들어내긴 했다. 그러다 보니 끼리끼리 경제수준에 맞는 교제문화가 쉽게 자리한다.

주고받기는 이렇듯 정적인 개념이자 상대에 대한 배려를 전제로 만들어진 말이라 보면 정확하다. 그런데 그 안에 상품, 금전, 용역… 즉 자본주의를 지탱하는 핵심 용어들이 “어떤 것” 중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뤄지다 보니 그게 일대일 균형 쪽으로만 강조되고 그 결과 우리는 주고받기가 곧 거래인 것처럼 말하게 되었음에도 그에 큰 반감을 느끼지 않게 체화되었다.

주고받기에서 용인되던 비균형성, 비산술성, 상대인식성(배려) 등은 거래 영역의 것들이 강조되면서 정서적 문화적 의미는 축소되고 산술적인 셈만 강조되게 되었다. 따지고 보면 더치페이는 더치페이가 가능한 경제신분 공동체에서나 가능하다. 더치페이 못하면 못 끼는 것이다.

이걸 확장하면 경제적 최상위층의 문화가 이기적인 무간섭 무침범으로 굳어진 것처럼 더치페이는 중산층의 이기적 동질 형성 문화와 가깝다.

어쨌거나 주고받기는 비균형성과 비거래성, 개인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이고, 거래는 철저히 균형성 사회적 인용이 기본 베이스다. <주고받기>가 어떻게 다른 형태인 <거래>로 인식될 수 있었는가는, 주고받기가 지닌 이중성 중에 하나가 거래가 지닌 특징과 일치하는 측면이 있기 때문이다.

주고받기는 주고받는 행위가 가능한 이유, 목적이 있을 것이다. 그 친구가 좋아서 내가 얼마든지 밥을 살 수 있었다. 혹은 그 사람이 필요해서 나는 충분히 일방적으로 밥을 살 수 있다… 라는 것.

좋으니 밥을 산다는 말에는 그와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는 희망이 내포되어 있는데 이건 엄밀히 말하면 희망이자 목적일 수 있다. 선의의 목적인 셈. 그가 필요하기 때문에 밥을 산다는 것 역시도 관계성을 염두에 둔, 역시나 목적을 의미한다.

이 약간의 성격이 다른 목적성 중에서 특히 후자의 목적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행해지는 주고받기의 대부분이 권력이나 이권 등의 현실화로 목적을 완성하려 한다. 그렇게 시도됐던 한 측면이 부정부패와 비리의 영역으로 꽃피우고 그러한 결과로 인해 주고받기가 곧 거래라고 인식되기에 이르른 것이다.

다시 말해 정서적 영역으로 남아있던 일부가 거래라는 개념에 부합되는 품목을 들고 독립해 비례성을 지키며 관습화한 결과가 이런 인식오류를 낳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우리는 주고받기를 비거래적 형태로 모두 포기하지는 않았다. 특히 적대감이 약한 가족들 간에서 비례성이나 깔끔한 산술을 요하는 거래 같은 주고받기는 별로 많지 않다. 다른 곳곳에서도 아직 그러한 정서는 남아있다.

이 주고받기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않을 때 그 가치와 품격을 실감할 수 있다. 속으로는 한 번쯤 너도 사지? 하는 마음이 들었겠지만, 상대를 배려해 말하지 않고 묵묵히 계속 밥을 살 수 있는 정서, 또 그걸 미안하게 느끼면서 같이 그렇게 못하는 입장에서의 말 못할 아픔, 그럼에도 힘을 내서 한번 사야 좀 덜 미안한 생각을 갖고 있는 그런 정서…

해서, 주고받기에는 침묵과 인용이 있고 상대를 아프게 하는 따갑게 쏘는 것이 없다. 이 주고받기를 생각하지 않으면 남북의 통일을 향한 수많은 접근들은 겉돌기 마련일 것이다.

상대를 탓하거나 따지거나 되물어서 밝히면서 몰아세우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는 것으로부터 접근해야 한다. 그것은 상대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자세가 깔려있어야 한다. 우선 그런 자세를 가질 것과 그런 자세가 왜 필요한가에 대해 스스로에게 진지한 질문을 먼저 던져야 할 일이다. 그건 어디까지나 선택의 문제니까.

김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참여 가능성을 언급하자마자 국내 언론은 한결같은 이야기를 했다. 첫 머리에 응원단이 등장하고 거기 현송월을 가장 먼저 거론했다. 전 미디어 매체들이 왜 현송월을 신년사 직후부터 불러댔을까.

물론 이건 반북공작 직업 출신들이 전부 등장했다는, 출신직업적 특징도 있겠고, 모름지기 몇 명이 모여서 늘 했던 짓거리 처럼, 반북의 연장선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술잔을 기울였을 테고 그 자리에서 나눴던 대화들이 큰 몫을 했겠지만 어쨌거나 직업교육을 받듯 교육받은 것처럼 한결같이 읊어대는 이야깃거리가 왜 천편일률적으로 현송월이었을까.

어쨌거나 주구장창 현송월을 불러댔다. 그러다가 며칠 지나니 아마도 현송월은 총애받는 옛애인이고 그래서 안 올 가능성도 있다는 식으로 약발을 잃었다. 다시 며칠 지나니 이북에서 현송월을 단장으로 파견단을 보낸다고 했다.

이북이 현송월을 내려 보낸다고 통보하기 전에 이미 국내 전 언론이 현송월이 오느냐 마느냐 하면서 현송월을 갈구했었던 걸 보면 그에 화답해 준 것으로 볼 개연성이 있다. 그게 확정되자 반북 공작직업으로 살아온 등장인물들은 슬그머니 현송월 처형설이니 애인설이니 하는 것들이 부끄러운 가짜뉴스였음을 시인해야 했다.

현송월이 다녀간 후 최룡해가 올 거냐 김여정이 올 거냐 하는 이야기들이 나왔다. 현송월을 보냈으니 기대할 여지는 많은 것이었다. 그러면서 이 반북 공작직업군 출신의 등장인물들은 그래도 하나뿐인 혈육인데 오긴 힘들 거라고 이야기했다.

이북은 최고위급에 김여정이란 명단을 넣어 통보했다. 이쯤이면 그동안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다양한, ~국방,~안보,~통일, ~군사, ~외교,~북한~~이란 명칭을 넣은 수많은 무늬만 민간연구기관에 소속되었던 사람들로서는 쾌지나칭칭나네를 부르지 않을 수 없었을 거다.

자기들이 혹시 하고 기대하는 명단들이 줄줄이 통보되는 걸 보고는 “아 더 적극적으로 그 이름을 언급하며 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할 걸” 하는 후회를 했을 것이다. 사실 언론의 주목은 김여정이 받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형식적 국가수반인 김영남이 온다는 사실이다.

실세가 따로 있든 없든 형식상 국가수반은 그 자체의 언행이 국가의 것이 된다. 이북이 다른 여러 나라들과 체결하는 가장 최상위 회담이나 조약체결 등의 마지막 최종 사인자는 국가 수반인 김영남이다.

따라서 김영남의 방한은 정상회담을 위한 방문이다. 형식이 중요하기 때문에 국가수반을 통해 중간단계없이 처리할 것들을 마무리 짓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여기 김여정은 증인인 셈이다. 그럼에도 반북 공작직업 출신의 언론등장 인물들은 급이 어쩌고저쩌고 한다.

급이 안 돼서 북미회담은 안 될 것이라는 분석들이다. 사실 급으로 따지면 미국이 하급을 보낸 셈이다. 이북은 국가수반이고 미국은 부통령이다. 문재인은 국가수반이고 김영남도 국가수반이지만 미부통령은 별 실권없는 더군다나 국가수반도 아니다. 수반특사와 수반은 동급 문서를 요건화할 수 없다. 특사는 특사일 뿐 수반이 아니란 사실.

한미관계상 한국대통령이 미부통령보다 위일까? 과거 선례로보면 한국대통령은 미국무부산하 장관 아래 차관아래 (동아시아)차관보가 주로 상대해줬고 일본수상은 미국무장관이 주로 상대해줬었던 같다. 그렇다면 부통령이 왔으니 한국의 국격은 상승했다고 볼 수 있나? 일본과 동급이다 현재까지는… 그 대우를 받으려고 사드도 더 사주고 일본 요구대로 위안부협상 국내 기만행위 등 외교권을 포기했던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거나…

자,
주고받기 이야기를 하자.
일단 이북으로서는 이남 언론들에서 떠들던 이야기들을 사실로 보여주는 결정을 했다. 주고받기의 <줌>이라 볼 수 있다. 우리 입장에서는 <받기>가 되었다.

그렇다면 훨씬 잘 살고 민주주의 국가이고 자랑할 게 더 많은, 찌질이 불쌍한 북한이라고 말하는 한국이 과연 이북에게 어떤 걸 줄 수 있을까.

뭐든 다 우월하니 이북이 원하는 것을 얼마든지 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구체적으로 뭘 해 줄 수 있을까. 주고받기에는 뭘 줄 테니 뭘 다오…. 하는 거래 기대감을 드러내는 법이 없다. 그걸 드러내면 주고받기의 정서는 사라지고 거래의 냉혹한 셈법만 남게 된다. 남북 접근을 주고받기의 정서로 접근할 것인가 상품 용역 금전 등의 물건을 매개로 하는 거래의 셈법으로 접근할 것인가! 문정부가 선택해야 한다.

내가 생각하건대, 묻지 말고(비핵화할 거냐, 미국인 돌려보낼 거냐 등등) 생각해서 나름 의도를 살펴 그에 맞게 말없이 응해주는 것이어야 한다. 그게 주고받기의 기본이다. 이번 고위급 파견은 미국을 염두에 둔 게 아니라 이남을 최우선 생각한 결정이라 봐야 한다., 꼴통들은 그걸 한미동맹 균열을 노린다고 표현하지만…

이남의 반북 공작직업 출신자들이 현송월 현송월 했던 것처럼, 또 김여정을 기대했던 것처럼… 이북에서는 이런저런 말이 없이 명단을 보내왔다. 이북 동포들의 속내를 헤아려 파악하고 응하는 것은 이남의 몫이고 눈물 나도록 감격스럽거나 환희에 찬 어떤 것이어야 마땅하다. 우리 생각으로 이쯤이면 감격하고 환희에 찰 게 아닌, 이북의 동포 입장에서 기뻐하고 감격할 수 있는 그게 무언지를 깊게 숙고해야 한다.

그걸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깊은 고민과 간절함 속에 만들어진 주고받기의 일합이 완성되면 그 합으로서 한반도운전이 가능하지만 그걸 못하면 주는 쪽에서는 줘도 못먹냐고 핀잔할 것이고 받는 쪽에서도 뭘 받았는지 모르는 엉터리가 되고 만다

즉, 주고받기는 선문답처럼 이심전심으로 이뤄지는 것이다. 거기에는 계산이나 의도가 개입할 바늘만 한 틈도 존재하지 않는다. 전세기로 올 사람들은 여러 사람을 두루두루 만날 수도 있겠지만 그들의 방남은 미국을 의도한 것이 10 이라면 이남을 염두에 둔 것이 90이 될 것이다.

평창올림픽은 단합의 시발점이 되길 희망하는 남북의 장이므로 미국패씽을 보여주는 장면이 연출될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운전자론을 이야기하던 문재인은 허약한 외교력과 통일의지 부족으로 말라죽어 가고 있다. 이 시점에서 문재인은 기를 살릴 수 있는 고위급 파견이라는 묘수를 만났다.

그걸 받아 잘 활용하면 문재인은 한반도 운전대를 잡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 정권이 지금까지의 현실에 눌러 앉아 새로운 흐름을 읽지 못한다면 기회는 다시 찾아오기 힘들 것이다. 용기만 내도 큰 진전이 있을 게 확실하다. 위안부와 독도 트집까지 문재인이 허둥대는 약점을 발견하고는 기어들어 와서 확인도장마저 받아가려는 아베를 찍소리 못하게 만들 카드는 이 카드다.

문재인이 이 패를 받아 6월 선거에만 활용하고 끝낸다면 어이가 없을 것 같다. 판이 큰 만큼 자기의 정치적 만족에 머물 생각이라면 큰 에너지 덕분에 개인목적은 달성할 수 있다. 재수 없지만…

암호화폐 같은 사기도 지지율 걱정 때문에 발 빼버리는 사이에 중국의 채굴업자들과 거래소들이 무더기로 들어와 작당을 일삼는 것도 모른(방치) 채 여전히 기획통치에만 매달린다면 이남의 미래는 150년 전으로 가볍게 회귀하고 말 것이다.

깊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지혜로운 심장을 찾다 보면 어떻게 이북이 던져 준 패를 활용할 수 있을지 보이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그 응하는 자세와 내용을 보고 희망이든 절망이든 판단하면 된다. 이심전심의 주고받기는 고도의 소통방식이다. 과연 문재인정부가 맑은 내공을 발휘할 수 있을까?

희망을 품을 수밖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88704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권종상
- 이정랑
- 아이엠피터
1.234.157.70
[1/1]   와이로  IP 211.207.121.9    작성일 2018년2월10일 04시23분      
.
주고받기 대표적 사레(事例) :
- 회뢰(賄賂 뇌물 주고받음) !!
v.media.daum.net/v/20180205192738112

- 초청장 주고받기
www.vop.co.kr/A00001248949.html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263
Sheep numb dumb 28
0
0
08-18 16:46
192262
김형근과 협력한 권오헌의 폐암투병은 치명적이다 (3) 신문기자 188
16
0
08-18 11:38
192261
개는 닭을 지키지 못했는가 - 대구박씨 - 41
5
0
08-18 10:05
192260
문재인정권 반차별법 동성혼 합법화전략 (2) 大衛 52
0
0
08-18 08:52
192259
핵리스트와 종전선언 맞교환 기사는 가짜뉴스 에델 131
0
0
08-18 08:48
192258
드루킹보다 더 어려운 난관이 김경수 앞에 있다 (1) 종북참수 110
10
5
08-18 05:27
192257
현정권의 경제 성적표가 나쁠 때가 바로 자유 한국당... 우리가 짱이... 96
0
0
08-18 00:39
192256
" 은하철도 꿀꿀꿀 " - 대구박씨 - 62
5
0
08-17 21:16
192255
치우돼지는 한번도 이겨본 적이 없다. - 대구박씨 - 87
5
0
08-17 17:51
192254
광복절에 문재인을 보고 (2) 大衛 123
0
5
08-17 17:25
192253
김정은 “강도적 제재봉쇄”… 金 직접 불만표시 이례... 오해 금지 261
0
0
08-17 14:08
192252
"北 금융은 변화 중…국내은행 진출로 신뢰 제고할 수... 오해 금지 131
0
10
08-17 11:30
192251
333 새끼 내 좀 보까? (신정모라+소나무 년놈 필독) (3) 反對진보꼴통 60
0
0
08-17 11:00
192250
뱅글뱅글 눈깔 문죄인이 자주독립+광복(해방) 云云? (1) 反조종원새끼 56
0
0
08-17 10:58
192249
노구라+문죄인의 부동산 정책? (하루 새끼 필독) (1) 反조종원새끼 40
0
0
08-17 10:56
192248
김대중+노무현+문재인 탓 아니다? (이인숙+고토회복 ... (2) 反조종원새끼 45
0
0
08-17 10:53
192247
[펌] 안희정 '무죄 판결문'의 결정적 의문점 4가지 (1) 反對종북참수 57
0
0
08-17 10:50
192246
천하장사 새끼 황당 착각? (통일대통령? 외노자 추방?... (2) 反對종북참수 66
0
0
08-17 10:46
192245
중국公民 882 새끼의 엉뚱한 反北 화풀이? (고토회복 ... (1) 反관리자새끼 44
0
0
08-17 10:44
192244
[펌] 1945년 태평양전쟁, 2018년 태평양지배체제 (한... 反관리자새끼 49
0
0
08-17 10:41
192243
이재명 부상에 벌벌떠는 적폐세력과 친일친미 매국노... (2) 막차 414
40
0
08-17 10:25
192242
민주당 대권주자 없어질까 걱정하는 김어준 쓰레기 종북참수 82
5
5
08-17 08:32
192241
S-400 판매 배치로 알 수 있는 러시아의 속내 (10) 구분 336
5
5
08-17 01:45
192240
미국은 대북제재를 거두어들이기나 할까. (5) 하루 215
0
0
08-17 01:37
192239
사드 보복 중국, 산둥반도에 '러시아판 사드' S-400 ... (5) 구분 193
0
0
08-17 00:58
192238
"6국"이라는 문재인은 국가보안법위반이다. (1) 882 75
0
15
08-17 00:48
192237
중국 ODA 차관에 뿔난 베트남 "일정 지연, 비용 눈덩... (11) 구분 133
10
0
08-16 23:06
192236
원숭이는 핵이 될수없다. (10) - 대구박씨 - 77
5
0
08-16 22:56
192235
" 외계인 "은 누구 ? (10) - 대구박씨 - 111
5
0
08-16 21:44
192234
이제는 불가능한 중국 포위망 오해 금지 207
5
0
08-16 20:34
192233
노무현 대통령의 동북아 구상이 실현되지 못한 이유 (10) 구분 111
5
0
08-16 20:15
192232
무역전쟁에서 중국이 지는 건 당연하다 (10) 구분 117
10
5
08-16 19:55
192231
중국, 고질병이 다시 도졌다! (10) 구분 133
5
0
08-16 19:19
192230
무역전쟁 최전선 중국 상무부 '두뇌 유출' 비상 (10) 구분 99
0
0
08-16 18:56
192229
무역전쟁에 내상 깊은 中, 대화 테이블에..美에 양보... (1) 구분 111
5
0
08-16 18:54
192228
경제성장 하려면 외국인 내보내야 한다 (10) 천하장사 197
75
4
08-16 17:21
192227
무엇인가를 대단히 착각하고 제작한 영화 (10) - 대구박씨 - 145
5
4
08-16 16:48
192226
공식권력을 장악한 민주당에서 투쟁을 떠드는 미친놈... (10) 종북참수 81
15
14
08-16 16:48
192225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 그건 옛날 얘기.. (10) 종북참수 90
15
9
08-16 16:18
192224
종전선언과 대북제재 해제가 답 (10) 자주통일연구... 227
5
4
08-16 13:21
192223
녹두장군 전봉준 (12) 홍익인간 182
0
14
08-16 11:35
192222
北노동신문 "남북관계 개선, 제재압박과 양립될 수 없... (10) 오해 금지 124
5
4
08-16 10:04
192221
남북 어느놈이 더 교활한놈인가 (12) 大衛 137
0
14
08-16 08:50
192220
창조아이디어: 허풍 철도공동체... (11) 882 173
0
4
08-16 07:13
192219
정은이가 문재인이를 급하게 평양에 부른 이유 (5) 大衛 219
0
14
08-16 06:27
192218
문재인정권 청와대 특활비 공개 (11) 大衛 87
0
9
08-16 06:11
192217
이재명이라는 공직자가 시민들에게 쓰는 언어 (10) 종북참수 107
10
14
08-16 04:15
192216
이재명은 경기도 독립국왕을 끔꾸나 (11) 종북참수 115
15
19
08-16 04:03
192214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의 의미 (13) 구분 217
20
9
08-16 03:30
192213
종전협정 평화협정 (14) 大衛 127
0
19
08-16 03:12
192212
문재인이는 미국과 조선 사이에 서서 결국 뭐하자는 ... (4) 지게꾼 332
55
0
08-16 02:44
192211
미국에서 머리베기로 정은이를 (13) 大衛 88
0
14
08-16 02:22
192210
중동의 세력균형점에 위치한 쿠르디스탄 구분 120
10
4
08-16 00:51
192209
" 김 "은 짱꼬라인가, 쪽발이인가. - 대구박씨 - 64
5
4
08-16 00:17
192208
예정웅자주론단(411) 조선, 러시아 극초음속 비행체 ... (6) 한마음 1401
114
0
08-16 00:15
192207
시리아 내전 막바지..쿠르드·아사드 손잡나 (10) 구분 201
0
4
08-15 23:40
192206
" 김일성죽이는자들은 썩 물러가라 " (10) - 대구박씨 - 129
5
4
08-15 21:47
192205
시도지사 직무수행지지도 이재명 꼴찌 ㅋ ㅋ (2) 종북참수 114
20
19
08-15 18:37
192203
종전선언·핵리스트 맞교환 성사되나 (1) 오해 금지 211
0
4
08-15 13:33
192202
광신北빠 개소리 모음 (이인숙+신정모라+막차 년놈 필... (3) 반관리자새끼 83
0
0
08-15 11:22
192201
이석기 체포동의안과 민주당+정의당 처신? (2) 반대종북참수 100
5
0
08-15 11:13
192200
예정웅 할배 엉터리 과학지식? (소나무 필독) (2) 반대광신북빠 107
0
0
08-15 11:07
192199
이인숙 할매 똥고집 궤변? (보다가+k1+Rich 새끼 필독... (3) 反對개독노빠 68
0
0
08-15 11:02
192198
레이저광 눈초리 안희정 새끼가 무죄? (4) 반대종북참수 107
0
0
08-15 10:59
192197
종전선언은 북미문제 아니다? (지나가다 새끼 필독) (1) 반대882새끼 75
0
0
08-15 10:55
192196
문재인은 조선과의 정상회담보다 적퍠청산이 먼저다 (10) 막차 263
45
4
08-15 10:46
192195
저 혹시 신정모라님(은하계통신) 잘 계신가요? (10) 333 113
0
0
08-15 10:22
192194
무식한 구좌파를 위한 간단한 설명 (1) 종북참수 77
20
9
08-15 08:38
192192
김지은과 구좌파문까들의 짝사랑.. 질투. (10) 종북참수 129
20
9
08-15 07:00
192189
노무현과 김병준 은하신 85
0
5
08-15 02:44
192188
전재수 “김병준,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 정신 왜곡 이... (10) 은하신 107
0
0
08-15 02:43
192187
어리석은 것들이 결국 제눈을 찌르고 말았네! (13) 구분 335
15
29
08-15 02:15
192186
< 임진년의 심마니들 > (11) - 대구박씨 - 151
5
4
08-15 01:12
192185
문재인 그리고 미국에 대한 조선과 남북 민중들의 의... (12) 독트린 169
5
5
08-15 01:00
192184
중동패권은 미,중,러 어디에도 넘어가지 않는다 (10) 구분 202
5
4
08-15 00:45
192183
한국인들은 항상...짜증나게... (5) 882 176
0
4
08-14 23:12
192182
중국이 점점 죽을 길로 빠져드는구나...? (10) 구분 256
5
4
08-14 22:03
192181
이란 최고지도자 "美와 전쟁도 협상도 없다"..트럼프 ... (11) 구분 197
0
4
08-14 20:54
192180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 (10) 구분 160
0
4
08-14 20:50
192179
차이잉원 미국서 '광폭 행보'..트럼프, 대만 카드로 ... (10) 구분 102
0
4
08-14 20:43
192178
"북한, 核시설 리스트…폼페이오 방북때 공개" (12) 오해 금지 200
0
9
08-14 20:38
192177
한국은 종전선언을 바라는가? (14) 882 104
0
4
08-14 20:23
192176
유엔제재의 법적지위는 한국헌법보다 높은가? (11) 882 78
0
9
08-14 19:42
192173
문제인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길 원하는가 (13) 천하장사 337
70
14
08-14 13:09
192170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7) 이인숙 705
85
4
08-14 11:18
192169
최후까지 QE를 계속하는 일본 (10) 오해 금지 272
0
4
08-14 08:05
192168
국회의원은 특활비먹고 서민들은 최저임금상승 제살뜯... (13) 막차 256
30
4
08-14 06:46
192166
차이잉원 "그 누구도 대만의 존재를 말살시킬 수 없... (11) 구분 177
15
4
08-14 02:48
192165
< 조국을 광복하고 돌아가리라 > (10) - 대구박씨 - 144
5
4
08-14 02:04
192163
김정은의 문재인 죽이기 시작... (12) 882 275
0
9
08-14 00:10
192162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 위대성 157
0
0
08-13 22:27
192161
미국에서 러중으로의 중동패권 이전 오해 금지 350
10
4
08-13 15:13
192160
< 그리움의 하얀 쪽배 > - 대구박씨 - 145
5
9
08-13 12:18
192153
평양에 가면 (3) 신문기자 827
36
5
08-13 08:07
192152
[단독] 문 대통령, 이달 말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 (11) 오해 금지 224
0
4
08-13 07:54
192151
이재명과 누군가의 트윗대화 내용 (66) 종북참수 331
10
4
08-13 02:51
192149
이재명... 순진한 대중들 선동하는 솜씨는 탁월하다 (1) 종북참수 137
15
19
08-12 21:16
192148
태영건설과 이재명의 싸움?? 노가다십장이 웃는다.. (1) 종북참수 216
15
19
08-12 21:00
192147
하늘은 듣지 않는다. - 대구박씨 - 106
5
4
08-12 20:24
192146
이재명 공공부문 건설사업 원가 공개 (5) 천하장사 445
94
14
08-12 16:24
192145
<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 > - 대구박씨 - 96
5
4
08-12 16:00
192144
< 2019. 1. 25. > - 대구박씨 - 182
5
9
08-12 15:00
192143
체제보장과 체제수호를 정확히 접근해야 북미관계가 ... (1) 동녘 487
30
5
08-12 14:31
192141
北, 고위급회담서 경협 압박할 듯…南에 내줄 카드는? (1) 오해 금지 166
0
4
08-12 08:17
192140
“야…이거 ‘종전선언’이 곧 되겠구나” (2) 하루 1059
75
4
08-12 03:55
192139
김일성의 비핵화 유언을 다시 생각하면서... (3) 882 226
0
9
08-12 01:08
192137
< 아메리카는 오라를 받아라 > (1) - 대구박씨 - 234
5
4
08-12 00:00
192136
한국인들의 한국어 수준은 정말 높은가?... (3) 882 191
0
14
08-11 23:29
192133
바다물이 짜다는 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충분하다 (1) 비상대책 321
35
0
08-11 20:58
192132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미국은 북의 노력에 성의있게... (1) 대변인 181
5
0
08-11 20:58
12345678910 ..1739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