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번호 192542  글쓴이 동녘  조회 994  누리 60 (60,0, 14:6:0)  등록일 2018-9-4 14:15 대문 11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9-04)


소득주도 성장론은 노동자의 권익을 위할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노동기구가 2010년에 들고나온 제안이다. 개념용어로 정착된 것이 그 시기이나 실상 소득주도성장론은 새로운 용어의 창조일 뿐 별 게 아니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왜 나왔는가? 생산 수출경제의 정체와 빈익빈부익부 심화의 틈에서 상대적 저성장을 목도한 발빠른 노동경제전문가가 우호계층의 경제력 제고를 염원해 나오게 되었다 21세기 직전부터 지구촌은 신자유주의 열풍에 휩쓸리며 금융자본주의로 가속화했다. 자본의 지배력이 극강으로 치달으면서 사회 곳곳은 소득불균형이 심각히 악화되었다. 소득불균형은 이전부터 이야기되던 빈익빈부익부의 강화와 똑같은 것이지만 이 말이 싫었던지 소득불균형이라는 그럴싸한 용어로 대체되었다.

즉, 빈익빈부익부의 자본주의 모순이 강화된다는 것을 , 용어를 달리 함으로써 악화의 연속성을 차단하게 된 셈이다. 요즘 빈익빈부익부가 심각해졌다는 말보다 소득불균형이 심하다고 하면, 덜 적대적이고 현자인양 말하는 것으로 호도되고 있다.

그건 그렇다고 치자. 국제노동기구가 소득주도성장이론을 제시하자 일면 그들과 반대편에 서 있는 것으로 인식되는 IMF 가 동조하고 나섰다. 여기에는 두가지 이유가 있다. 소득주도성장이론 자체가 허약한 이론체계와 구시대적 관점을 전제로 한다는 점이 하나이고, 다른 하나는 이 용어를 선택함으로써 자본주의적 모순을 경제주체 자체에게 전가시키고 국제기구의 주된 먹이인 국가재정을 불려주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1. 소득 주도성장론이 허약한 이론체계에 기반한다는 이유는 뭘까?

과거 금융자본주의로 보편화하기 이전의 자본주의는 자본의 농간이 제조업 등의 긍정적인 영향하에 숨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시차와 시간, 화폐와 화폐간의 거래장벽이 제거된 금융자본주의 시스템에서는 자본의 횡포가 고스란히 노출된다. 투기와 투자의 경계도 허물어지고 수익회수와 투자의 시간차도 현격히 구분되지 않게 된 까닭이다.

국제노동기구는 경제학에서 나오는 소득균형이론에 착안해 소득불균형을 이야기했고 거기서 나아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을 만들었다.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것은 제조업의 포화로 투자가 미진하고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이 불안하게 되자 그것을 지키고 극복하기 위해 고안된 내용이다. 제조 생산견인의 성장이 아닌 소비 금융중심의 성장이다. 그러므로 이 이론은 임금노동자 입장에서 적절한 처방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야기하는 임금노동자는 우리가 흔히 인식하는 일반노동자가 아니라 주로 안정적인 고용연속성을 기대할 수 있는(비정규직이라도) 노동자를 중심에 두고 있다는 점이다. 그들의 고용안정과 소득증대를 통해 소비가 살아나면 기업이 생산을 늘리기 위해 고용과 투자를 강화한다는 오래된 명제를 전제로 한다.

고용안정과 임금인상으로 소비가 늘면 투자가 확대되고 추가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논리는 성장기, 그러니까 제조업의 비중이 금융의 비중을 압도하던 시기에 어울리는 이야기다.

오늘날 금융자본주의하에서는 제조업의 포화, 즉 소비력의 포화= 생산력의 포화상태이다.
이 말은 수익이 나도 전반적인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확인되지 않는 한 기업은 투자를 하지 않고 관망하거나 극소수만 부분적으로 동참할 뿐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시공을 극복한 경제환경이 금융자본주의의 핵심이다. 만일 국내소비가 살아나 기업이 이익을 올린다면 기업은 가장 싸고 빠르게 공급을 할 수 있는 곳에다 투자를 할 뿐이다. 설령 그게 아니더라도 추가 투자를 해서 얻을 실익과 투자비용을 성장모멘텀과 정부 정책방향 등을 고려해 판단하게 될 것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20세기적 자본주의 모순에 기반한 채 임금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발굴된 것이므로 국가의 정책으로 밀고 나아가기엔 방법적으로도 절차적으로도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하고 심각한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다른 곳에 있다. 이 이론이 나오게 된 배경은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불안이라는 요소에 기반하는데, 그렇게 된 원인은 기업들과 정부와 외국이라는 경제 3주체가 꾸려왔던 성장론의 폐해에 따른 것임에도, 그 폐해를 만든 장본인인 기업 등은 빠지고 가담하지 않았던 가계를 해결책으로 끌어들인다는 점이다.

과거에나 가능했던 경제주체를 4분 했던 그 구분의 틀에서 접근했다는 점이다. 폐해의 누적물은 4분했던 시기의 것이 맞지만, 그것을 해결하고 만회하려는 시기에는 이미 경제4주체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졌다는 것을 간과했다.

혹여, 그 구분을 인정한다하더라도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협작해 만든 소득불균형의 상태를 노동자인 가계가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가 배어있다. 가당치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지만 어쨌거나 대기업임금노동자들은 이러한 이론에 근거해 임금인상을 달성할 수 있게 활용된다.

경제주체의 구분을 전제로 접근했다는 점과,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한 이론이라는 측면에서 국가정책으로는 미흡하다,

2. 자본주의 모순을 가계에다 전가시키고 자본은 뒤로 빠진다.

이 이론은 노동자계급을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반적인 정책효과면에서 보자면 국가를 위한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난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핵심은 두 가지 측면에서 달리 접근된다. 약자입장에서는 소득증대라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그리고 자본과 국가 입장에서는 성장이라는데 방점을 찍는다. 이러한 이중성으로 인해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치가 굉장히 높은 용어다.

실질적인 면에서 가장 확실한 것은 성장론이라는 점이다. 성장의 열매는 공급자에게 귀속되는 게 보편적이다. 소비자는 성장 열매의 한시적 수혜자일 뿐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먹거리가 소진된 상황에서 마지막 경제주체이자 소비주체인 가계를 상대로 하는 먹거리 발굴책이다.

국가는 결국 소비성장을 통해 세금을 계속 확보할 수 있다. 특히나 세계최고의 간접세 징수 국가인 대한민국에게 있어 소비의 증대는 빈익빈부익부를 더 강화시킨다. 즉 소득 불균형을 심화시킨다는 것이다. 당장은 그것을 못 느끼지만 6개월만 지나면 효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온다.

기업은 자신들이 싸질러 놓은 똥을 가계의 희생과 노력으로 은폐할 수 있는 기회를 잡는다. IMF가 찬동하는 이유가 바로 결국 기업과 국가의 주머니가 두둑해지는 구조로 정착되고 시행될 것임을 알기에 그렇다.

국가가 재정정책으로 가계의 소득을 올릴 방법은 별로 없다. 할 수 있는 것은 국가주도의 고용과 사업인데, 이게 공무원이나 공기업의 증원과 연결된다. 한시적인 수혜층이야 생기겠지만 궁극적으로 국가의 재정 부담이 증대되고 다수의 세부담은 그들 신규 고용인을 부양할 의무에 떠밀린다. 기업을 매개로 해서 정책이 현실화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소득주도 성장이 고용불안층의 일시적인 혜택을 벗어나 진정 서민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소득증대라는 것을 임금인상으로 한정해 봐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권이 실력있고 자신들이 신적폐가 아니라고 주장하려면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를 낼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국가 조세 욕심을 줄이면 된다.

임금을 올려주는 것과 신규고용창출을 한다면 정치적인 효과는 높다. 그러나 실질적인 조치를 한다면 오히려 정치적인 효과가 거의 없다. 하니, 문정권이 실질적인 조치를 꺼려할 수밖에 없다.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는 임금인상 이후 물가상승분을 충분히 상계할 수준을 견지할 때 가능한 것이고. 여타 정책을 시행할 때 그 후과가 역으로 배가 되는 것을 방지하면 된다.

소득주도 성장은 소비를 통한 성장으로 귀결되기 때문에 소비세를 낮추지 않는 이상 소득주도성장론은 환상에 불과하게 된다. 간접세를 낮춰야만 실질적인 소득증대 효과가 생기고 상대적 소득 불균형이 줄어든다. 국가의 조세수입을 포기해야 한다. 지금 넘쳐나는 세금을 쓰지 못해 안달인데 간접세를 줄일 여지가 얼마든지 생긴다.

최저임금인상과 마찬가지로 소득주도 성장론의 최대 수혜자는 국가다.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자나, 임금인상의 수혜자는 수혜보다 더 심각하게 탈탈 털리게 되어 있다. 그게 제도적으로 굳어질 수 있어서 고치기도 쉽지 않게 된다.

높은 간접세를 이야기하지 않고 소득주도 성장론을 아무리 포장한들 모두 사기일 뿐이다. 4대강 사업을 할 때 그 많던 전문가 교수들의 찬동 언사와 지금 문정부의 꼼수 정책에 동조하는 자칭 전문가 집단의 양심은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은 열악한 중소기업종사자, 자영업자, 임시 일용직이 1,000만 명이다. 반면 공무원이나 공기업직원 등 세금으로 연명하는 노동자가 최소 197만 명에서 250만 명 수준이고, 대기업 등 안정적인 고임금 노동자가 400만이다. 그러한 고용 구조에서 넘치는 재정으로 정치적인 효과를 노리고 세금으로 연명할 고용을 구상한다는 자체가 매우 위험한 장난질이다.

소득주도 성장을 위할 조치는 당연히 약자 계층인 1,000만 명을 상대로 하는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그러나 고학력층에게 먼저 여물을 줘야 한다는 관례에 빠진 이들이 상대적으로 저학력에 약자인 천만 백성들을 위한 정책을 할 리가 만무하다.

소득주도 성장은 물가상승만 부채질하고 최 약자 층의 희생만 강요하게 된다. 이 정책의 수혜자는 국가와 안정적인 임금노동자들이고 그 다음이 기업이며 그들의 이익을 천만 백성들이 떠 안게 되는 결과로 수렴한다. 간접세 세금인하 없는 소득정책은 가증스런 쇼일 뿐이다.

소득 불균형에 기반한 소득주도 성장을 할 게 아니라, 소비력의 비례 균형 달성을 고려한 성장이 추진돼야 한다. 어떤 멍청한 교수는 이 정책이 좌파적인 정책이라고 우기는데 이 정책은 굳이 따지자면 귀족노동자와 공무원이나 공기업 노동자 그리고 국가가 직접 수혜를 보는 편파적인 우파정책에 가깝다.

본질을 알면 모든 걸 순리대로 풀어갈 수 있는 법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2542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사람일보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아이엠피터
211.117.82.40
[1/2]     IP 119.200.247.94    작성일 2018년9월5일 03시49분      
동녁님의 견해에 크게 공감합니다
특히 간접세의 종목과 세율을 대폭정비하고 상속세를 비롯한 직접세비중을 높여야 한다
부가가치세+방위세를 폐지하거나 대폭 낮추고 특히 유류소비세는 원유가가 상승하면 세율이 낮아지도록 불합리한 세제개혁과 과 더불어 세금도둑 날강도들의 은익재산추징 환수제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
[2/2]     IP 182.31.37.51    작성일 2018년9월6일 09시25분      
동녘님의 글을 보고 크게 공감합니다.....지난 몇게의 글을 눈팅해 보았더니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대부분 정확히 파악하고 계시군요....참 안타깝지요.....미대사관이자 cia 한국지부가 모든 걸 컨트롤 하면서 그 하수인들인 정치꾼들을 장기판 말꾼처럼 이용하는 게.....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 조직된 힘을 키워야 하는데....조직이 어느 궤도에 다다르면 프락치를 심어 조직을 와해시켜버리니.....대안은 국민들의 평균지성을 올리는 것입니다. 각종 루트를 통해....물론 최근에는 가짜뉴스라는 미끼를 던져 진실의 소리를 왜곡하려는 공작도 보이지만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5704
< 통일렬차 달린다 > - 대구박씨 - 15
0
0
02-16 02:36
195703
안티는 국정원 알바 vs 코미타투스는 정신병자 리선생 20
0
0
02-16 01:44
195702
트럼프, 국경 장벽 강행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 예... 오해 금지 65
0
0
02-15 22:57
195701
그러게요=호루라기=코딱지 빼박물증? (자주 새끼 필독... (5) 反사기꾼새끼 37
0
21
02-15 20:16
195700
사기꾼한테 당하는 것도 병신들이나 하는 짓이다... (5) 반대개씹섹희 46
10
16
02-15 20:01
195699
서프앙들의 노리개감이된 개씹정원 개병신 사기꾼놈 (8) 반대개씹섹희 43
10
21
02-15 19:39
195698
안희정 새끼 범죄는 명백한 性갑질+準강간 (종북참수 ... (1) 反민주원女史 25
5
21
02-15 19:19
195697
리선생=反 아닌 증거에 댓글공간 뻥튀기? (자주 새끼 ... (2) 反코딱지새끼 23
0
21
02-15 19:16
195696
똥파리가 붙으면 쫓아야되지 않겠니?? 이 개병신 사기... (9) 반대개씹섹희 45
10
21
02-15 18:16
195695
개씹정원 개병신 주제에 무슨 변명질이여 개또라이섹... (3) 반대개씹섹희 33
10
26
02-15 18:02
195694
123+리선생 새끼가 증명한 진실 (자주 새끼 필독) (1) 反코딱지새끼 42
0
16
02-15 14:30
195693
오늘도 대형사고 친 코딱지 새끼 (123 새끼 협조 요청... (3) 反사기꾼새끼 45
0
21
02-15 14:22
195692
5.18광주사태 유공자 특혜법은 한국 노동당법이다 (7) 大衛 87
10
31
02-15 14:07
195691
코미타투스= 종북참수? (5) 리선생 99
0
10
02-15 13:26
195690
2차북미정상회담은 조선은 핵동결과 무기급핵공장폐기 (4) 막차 291
20
5
02-15 12:33
195689
그 어뢰속에서 자생한 조가비 발견은, 우리나라의 천... 희망사항 83
0
0
02-15 12:19
195688
숨쉬는 것 빼고 전부 거짓말인 사기꾼섹희 빼박증거 (5) 반대개씹섹희 72
10
26
02-15 12:13
195687
똥파리 이리온 똥워리 자주 천황 46
10
10
02-15 12:03
195686
사기치다 딱걸린 개씹정원 개병신 사기꾼 반대개씹섹... (1) 반대개씹섹희 40
10
26
02-15 11:56
195685
반어법 뜻도 모른 개씹정원 개병신 사기꾼섹희야... (1) 반대개씹섹희 32
10
26
02-15 11:38
195684
123+코딱지 새끼는 그놈이 그놈 (자주+캐한교 새끼 필... (1) 反똥나무새끼 18
0
21
02-15 11:28
195683
사기치다가 딱 걸린 코딱지 새끼 (캐나다한인교민 새... (1) 反똥나무새끼 20
0
26
02-15 11:25
195682
이번에도 반어법 인정 안하는 코딱지 새끼 (자주 새끼... (1) 反똥나무새끼 18
0
21
02-15 11:20
195681
"자주"글자만 보면 정신이 헷가닥 가버리는 개병신놈 (2) 반대개씹섹희 48
10
31
02-15 11:15
195680
호루라기=그러게요=ㅇㅇㅇ=코딱지 (공감+자주+캐한교 ... (1) 反똥나무새끼 12
0
21
02-15 11:14
195679
리선생 새끼 내 좀 보까? (코딱지+자주 새끼 필독) (1) 反똥나무새끼 9
0
21
02-15 11:06
195678
123 새끼는 제 발 저린 도둑놈 (코딱지 새끼 필독) 反똥나무새끼 7
0
21
02-15 11:04
195677
현재 내가 시골에 있는 증거? (코딱지+자주 새끼 필독... (1) 反똥나무새끼 18
0
21
02-15 10:57
195676
리선생=反 아닌 증거에 댓글공간 뻥튀기? (공감+캐한... (192) 反똥파리새끼 13
0
5
02-15 10:53
195675
안희정 새끼 범죄는 명백한 性갑질+準강간 (종북참수 ... (132) 反똥파리새끼 14
0
5
02-15 10:45
195674
초청할 때는 아무도 안 간 평양 연석회의(2016.8.15) 어버이수령님 38
0
0
02-15 10:22
195673
김정일위원장의 혁명적 낙관주의 정신 나침판 196
30
0
02-15 03:36
195672
대한민국의 가장 큰 적폐인 5,18 광주 유공자법을 (4) 大衛 90
0
25
02-15 01:30
195670
똥파리 꼴통 싸이꼬 데리고 놀기 (1) 똥파리 쌔려... 53
10
10
02-15 00:32
195669
짐 로저스 방북, 조미관계 획기적 진전 징조” <조... (2) 오해 금지 128
5
10
02-15 00:21
195668
민주원의 억지 궤변? (라도문까총살 새끼 필독) (101) 反안희정새끼 36
0
0
02-14 23:16
195667
< 박님은 통일하여 뱀을 다스렸다 > (1) - 대구박씨 - 50
0
4
02-14 21:20
195666
뻥튀기 피하여 댓글 반론 (공감+자주+캐한교 새끼 필... (147) 反코딱지새끼 27
0
0
02-14 20:36
195664
염병 개지랄도 에지간히 해라 개씹정원 개병신놈아... (5) 반대개씹섹희 62
10
15
02-14 19:02
195663
현재 내가 시골에 있는 증거? (123+코딱지+자주 새끼 ... (165) 反똥나무새끼 55
0
10
02-14 18:13
195662
리선생 새끼 내 좀 보까? (코딱지+자주 새끼 필독) (130) 反對회색분자 62
0
10
02-14 18:08
195661
하노이북미정상회담은 ‘평화협정위원회’를 내올 것... (5) 자주통일연구... 269
14
24
02-14 16:51
195653
2016.8.15 전민족 연석회의 평양초청에 아니 간 결과 어버이수령님 83
0
15
02-14 12:37
195648
주둥아리 닥치거리 병신들아~ (2) 리선생 174
5
25
02-14 11:48
195644
존볼튼 안보보좌관 대북초강경파라고 조지랄 떨더니만 (2) 막차 456
55
14
02-14 10:24
195641
< 하산과 분화 > - 대구박씨 - 67
0
9
02-13 23:41
195634
[경축] 반대 드디어 스스로 국정원 요원 자백 [증거] (3) 반제전선 437
10
5
02-13 20:13
195617
문재인, 북한, IMF와 세계은행 가입 용의있다 (2) 오해 금지 171
0
14
02-13 17:27
195613
주한미군사령관이 생각하는 주한미군 철수 (7) 자주통일연구... 559
5
9
02-13 14:30
195612
좌파 +우파=극락왕생 정치 삼국연방시대 42
0
5
02-13 13:27
195611
하노이 결정 의미는 경제대국보다 자주화대국 삼국연방시대 141
0
10
02-13 13:14
195610
감옥이나 감옥밖이나 일체개고이니 부처님손안에 41
0
5
02-13 12:53
195609
통진당 이정희 , 이석기의 실책과 대책 어버이수령님 125
0
10
02-13 12:45
195605
평화열풍에 몸부림치는 냉전괴물 (1) 이신 통일사... 194
10
10
02-13 09:38
195604
아무말이나 씨부리는게 언론자유가 아니다. 대위야 (1) 무식한민족주... 87
5
5
02-13 07:29
195603
미국의 패권추의는 화웨이5G 첨단기술을 강탈해간다 막차 391
55
19
02-13 07:25
195602
언론자유를 씨부리는 극우 대위 극좌 정론직필. 안... (5) 무식한민족주... 115
5
5
02-13 06:05
195591
< 귀향 > - 대구박씨 - 79
5
9
02-12 15:53
195586
제행무상의 통일론 어버이수령님 73
0
5
02-12 13:47
195584
영남은 古代불교, 中代유교, 미래시대 주체사상교의 ... 삼국연방시대 44
0
0
02-12 13:37
195580
스위스혈통 반혁명분자 김정은 짐.로저스 초청 코미타투스 243
15
24
02-12 11:36
195579
간첩잡는 귀신들은 뭐했나? (2) 518 189
20
0
02-12 09:13
195578
이제는 친일친미 사대주의 매국노 리스트를 작성할때... (3) 막차 475
80
13
02-12 07:58
195576
4. 27 DMZ 평화 손잡기!평화의 시대를 이끌어갈 아이... DMZ충북본부 66
0
5
02-11 23:41
195575
코미타투스라는 미친 놈에게 고한다! 리선생 113
15
20
02-11 23:41
195574
한.중.일 동남아 외교대전 (4) 구분 252
3
15
02-11 21:51
195573
기회주의자들이 쓰고 나온 가면은 ??? (1) 혁명전선 260
10
35
02-11 20:04
195567
@@@ 개굴이네집 개자식에게.... (2) 코미타투스 351
20
39
02-11 17:14
195566
평화통일지위의 북조선 김정은국무위원장께서 백마탄왕 119
4
10
02-11 17:00
195565
북한군이 부마, 광주에 침투했다고...? (2) 구분 297
14
5
02-11 16:30
195563
단지 ...평평하고, 담담한 세상 (3) 개굴이네 집 484
60
15
02-11 15:34
195562
스티브 비건 대표와 김혁철 대표가 만났을 때 (3) 자주통일연구... 333
10
14
02-11 15:32
195556
국가보안법의 공(극락왕생)사상 부처님손안에 61
5
5
02-11 13:57
195555
다음 정권지형과 세계자주화구상도 삼국연방시대 153
0
5
02-11 13:00
195554
79년10월 부마사태때 북한특수군 각600명 침투선동 (5) 막차 304
15
34
02-11 12:49
195553
"우리가 남이가? 주체(주사파)다" 어버이수령님 82
0
5
02-11 12:25
195552
이석기 가석방. 한상균 사면 될듯.. 무식한민족주... 164
5
5
02-11 11:56
195551
코미타투스라는 미친놈에게 고한다 (2) 리선생 118
14
10
02-11 11:56
195550
2019년은 분명히 통일의 원년이다 (1) 없는자들 207
10
15
02-11 11:27
195544
북미정상회담에서 조선전략자산은 미국심장부를 겨눈... (2) 막차 559
55
14
02-11 06:15
195543
그게 왜 거기에 끼여 있는가. - 대구박씨 - 76
5
9
02-11 04:24
195542
한국의 FTA와 일본의 TPP (4) 구분 159
13
15
02-10 23:23
195538
대위 란 악질 종왜역도 남괴도당 댓글노비 베충이 한... 대위 때려잡... 47
20
0
02-10 20:48
195535
대위야! 올해가 통일 조선의 원년이란다! (3) 없는자들 350
40
19
02-10 17:16
195534
대위나 안티나 정론직필이나 지만원이나.. 무식한민족주... 124
10
15
02-10 15:42
195533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직제명,지만원 사형이 맞다 (1) 막차 288
50
9
02-10 14:12
195528
3만 으로 890만 딴 썰..(공떡인증있음) 이바람 104
0
15
02-10 10:44
195527
이석기...인믈은 인믈이다 (1) 무식한민족주... 239
15
26
02-10 06:49
195526
이제보니 대위 이놈이 종북이구나 (2) 무식한민족주... 134
15
16
02-10 06:29
195525
예정웅자주론단(438) 신년사에《새로운 길》이란 천지... (7) 한마음 1626
105
5
02-10 01:57
195524
< 장박 > - 대구박씨 - 71
5
4
02-10 00:46
195523
유전자조작 실패 - 대구박씨 - 107
5
4
02-10 00:29
195522
삼성바이오 사기 회계 바람 114
5
0
02-09 23:41
195521
북미회담에 대한 가슴 아픈 회한? 바람 194
0
0
02-09 23:34
195520
자유로운 상념-1 평천하(이윤... 78
0
0
02-09 23:24
195517
5.18북한군개입설=문재인 미제총독설 (1) 무식한민족주... 140
15
20
02-09 21:43
195515
요지경 세상.... 몽둥이찜질 183
10
5
02-09 19:33
195514
"김원봉은 북한이 버린 사람…왜 독립유공자 반대하나... 오해 금지 105
5
19
02-09 17:35
195512
북의 평화통일대상지위를 고무찬양하여 삼국연방 이루... 주체외국어학 75
0
5
02-09 12:18
195511
아직도 북여종업원 북송시위는 북에 대한 무지 무례 주체외국어학 163
16
10
02-09 12:10
195505
미국은 북에게 무엇을 내놓을 것인가? (2) 자주통일연구... 337
0
9
02-09 10:46
195504
광주사태때 침투한 600명 북한군 광주시민학살 (147) 大衛 140
0
4
02-09 10:17
195503
에너지 지정학 8편 - 북한과 미국 (2) 구분 270
0
20
02-09 03:46
195502
영국이 브렉시트를 감행한 이유 (1) 구분 223
2
10
02-09 03:03
195501
에너지 지정학 7편 - 미국과 베네수엘라 구분 150
0
10
02-09 01:53
195500
" 주몽 " 그는 누구였나. - 대구박씨 - 130
5
9
02-09 01:00
195499
딸라갖다 바쳐도 제재해재 없으면 비핵화협상은 없다 (2) 막차 379
35
19
02-09 00:32
195494
ICBM 폐기와 영변 핵기지 폐기 전망 (2) 자주통일연구... 301
0
14
02-08 19:48
195491
조선과 식민지 남조선 (2) 없는자들 419
29
0
02-08 13:48
195490
민변등 보수진영까지 북의 평화통일대상지위를 깨달을... 주체외국어학 170
0
5
02-08 12:29
12345678910 ..177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