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번호 192542  글쓴이 동녘  조회 964  누리 60 (60,0, 14:6:0)  등록일 2018-9-4 14:15 대문 11

소득주도 성장론의 본질과 한계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9-04)


소득주도 성장론은 노동자의 권익을 위할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노동기구가 2010년에 들고나온 제안이다. 개념용어로 정착된 것이 그 시기이나 실상 소득주도성장론은 새로운 용어의 창조일 뿐 별 게 아니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왜 나왔는가? 생산 수출경제의 정체와 빈익빈부익부 심화의 틈에서 상대적 저성장을 목도한 발빠른 노동경제전문가가 우호계층의 경제력 제고를 염원해 나오게 되었다 21세기 직전부터 지구촌은 신자유주의 열풍에 휩쓸리며 금융자본주의로 가속화했다. 자본의 지배력이 극강으로 치달으면서 사회 곳곳은 소득불균형이 심각히 악화되었다. 소득불균형은 이전부터 이야기되던 빈익빈부익부의 강화와 똑같은 것이지만 이 말이 싫었던지 소득불균형이라는 그럴싸한 용어로 대체되었다.

즉, 빈익빈부익부의 자본주의 모순이 강화된다는 것을 , 용어를 달리 함으로써 악화의 연속성을 차단하게 된 셈이다. 요즘 빈익빈부익부가 심각해졌다는 말보다 소득불균형이 심하다고 하면, 덜 적대적이고 현자인양 말하는 것으로 호도되고 있다.

그건 그렇다고 치자. 국제노동기구가 소득주도성장이론을 제시하자 일면 그들과 반대편에 서 있는 것으로 인식되는 IMF 가 동조하고 나섰다. 여기에는 두가지 이유가 있다. 소득주도성장이론 자체가 허약한 이론체계와 구시대적 관점을 전제로 한다는 점이 하나이고, 다른 하나는 이 용어를 선택함으로써 자본주의적 모순을 경제주체 자체에게 전가시키고 국제기구의 주된 먹이인 국가재정을 불려주는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1. 소득 주도성장론이 허약한 이론체계에 기반한다는 이유는 뭘까?

과거 금융자본주의로 보편화하기 이전의 자본주의는 자본의 농간이 제조업 등의 긍정적인 영향하에 숨을 수 있었다. 그러나 시차와 시간, 화폐와 화폐간의 거래장벽이 제거된 금융자본주의 시스템에서는 자본의 횡포가 고스란히 노출된다. 투기와 투자의 경계도 허물어지고 수익회수와 투자의 시간차도 현격히 구분되지 않게 된 까닭이다.

국제노동기구는 경제학에서 나오는 소득균형이론에 착안해 소득불균형을 이야기했고 거기서 나아가 소득주도성장이라는 말을 만들었다.

소득주도 성장이라는 것은 제조업의 포화로 투자가 미진하고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이 불안하게 되자 그것을 지키고 극복하기 위해 고안된 내용이다. 제조 생산견인의 성장이 아닌 소비 금융중심의 성장이다. 그러므로 이 이론은 임금노동자 입장에서 적절한 처방이다. 그런데 여기서 이야기하는 임금노동자는 우리가 흔히 인식하는 일반노동자가 아니라 주로 안정적인 고용연속성을 기대할 수 있는(비정규직이라도) 노동자를 중심에 두고 있다는 점이다. 그들의 고용안정과 소득증대를 통해 소비가 살아나면 기업이 생산을 늘리기 위해 고용과 투자를 강화한다는 오래된 명제를 전제로 한다.

고용안정과 임금인상으로 소비가 늘면 투자가 확대되고 추가 일자리가 창출된다는 논리는 성장기, 그러니까 제조업의 비중이 금융의 비중을 압도하던 시기에 어울리는 이야기다.

오늘날 금융자본주의하에서는 제조업의 포화, 즉 소비력의 포화= 생산력의 포화상태이다.
이 말은 수익이 나도 전반적인 새로운 성장 모멘텀이 확인되지 않는 한 기업은 투자를 하지 않고 관망하거나 극소수만 부분적으로 동참할 뿐이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시공을 극복한 경제환경이 금융자본주의의 핵심이다. 만일 국내소비가 살아나 기업이 이익을 올린다면 기업은 가장 싸고 빠르게 공급을 할 수 있는 곳에다 투자를 할 뿐이다. 설령 그게 아니더라도 추가 투자를 해서 얻을 실익과 투자비용을 성장모멘텀과 정부 정책방향 등을 고려해 판단하게 될 것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20세기적 자본주의 모순에 기반한 채 임금노동자의 권익을 위해 발굴된 것이므로 국가의 정책으로 밀고 나아가기엔 방법적으로도 절차적으로도 불가능에 가깝다.

하지만, 그보다 더 중요하고 심각한 소득주도 성장론의 맹점은 다른 곳에 있다. 이 이론이 나오게 된 배경은 노동자의 고용과 임금 불안이라는 요소에 기반하는데, 그렇게 된 원인은 기업들과 정부와 외국이라는 경제 3주체가 꾸려왔던 성장론의 폐해에 따른 것임에도, 그 폐해를 만든 장본인인 기업 등은 빠지고 가담하지 않았던 가계를 해결책으로 끌어들인다는 점이다.

과거에나 가능했던 경제주체를 4분 했던 그 구분의 틀에서 접근했다는 점이다. 폐해의 누적물은 4분했던 시기의 것이 맞지만, 그것을 해결하고 만회하려는 시기에는 이미 경제4주체의 존재 자체가 무의미해졌다는 것을 간과했다.

혹여, 그 구분을 인정한다하더라도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협작해 만든 소득불균형의 상태를 노동자인 가계가 알아서 해결해야 한다는 논리가 배어있다. 가당치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지만 어쨌거나 대기업임금노동자들은 이러한 이론에 근거해 임금인상을 달성할 수 있게 활용된다.

경제주체의 구분을 전제로 접근했다는 점과, 특정 계층을 중심으로 한 이론이라는 측면에서 국가정책으로는 미흡하다,

2. 자본주의 모순을 가계에다 전가시키고 자본은 뒤로 빠진다.

이 이론은 노동자계급을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반적인 정책효과면에서 보자면 국가를 위한 효과가 가장 크게 나타난다.

소득주도 성장론의 핵심은 두 가지 측면에서 달리 접근된다. 약자입장에서는 소득증대라는 쪽에 무게가 실린다. 그리고 자본과 국가 입장에서는 성장이라는데 방점을 찍는다. 이러한 이중성으로 인해 정치적으로 활용할 가치가 굉장히 높은 용어다.

실질적인 면에서 가장 확실한 것은 성장론이라는 점이다. 성장의 열매는 공급자에게 귀속되는 게 보편적이다. 소비자는 성장 열매의 한시적 수혜자일 뿐이다. 소득주도 성장론은 기업과 정부와 외국이 먹거리가 소진된 상황에서 마지막 경제주체이자 소비주체인 가계를 상대로 하는 먹거리 발굴책이다.

국가는 결국 소비성장을 통해 세금을 계속 확보할 수 있다. 특히나 세계최고의 간접세 징수 국가인 대한민국에게 있어 소비의 증대는 빈익빈부익부를 더 강화시킨다. 즉 소득 불균형을 심화시킨다는 것이다. 당장은 그것을 못 느끼지만 6개월만 지나면 효과는 부메랑으로 되돌아온다.

기업은 자신들이 싸질러 놓은 똥을 가계의 희생과 노력으로 은폐할 수 있는 기회를 잡는다. IMF가 찬동하는 이유가 바로 결국 기업과 국가의 주머니가 두둑해지는 구조로 정착되고 시행될 것임을 알기에 그렇다.

국가가 재정정책으로 가계의 소득을 올릴 방법은 별로 없다. 할 수 있는 것은 국가주도의 고용과 사업인데, 이게 공무원이나 공기업의 증원과 연결된다. 한시적인 수혜층이야 생기겠지만 궁극적으로 국가의 재정 부담이 증대되고 다수의 세부담은 그들 신규 고용인을 부양할 의무에 떠밀린다. 기업을 매개로 해서 정책이 현실화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소득주도 성장이 고용불안층의 일시적인 혜택을 벗어나 진정 서민들의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방법은 뭘까.

소득증대라는 것을 임금인상으로 한정해 봐서는 안 된다. 문재인 정권이 실력있고 자신들이 신적폐가 아니라고 주장하려면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를 낼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국가 조세 욕심을 줄이면 된다.

임금을 올려주는 것과 신규고용창출을 한다면 정치적인 효과는 높다. 그러나 실질적인 조치를 한다면 오히려 정치적인 효과가 거의 없다. 하니, 문정권이 실질적인 조치를 꺼려할 수밖에 없다.

실질적인 소득증대효과는 임금인상 이후 물가상승분을 충분히 상계할 수준을 견지할 때 가능한 것이고. 여타 정책을 시행할 때 그 후과가 역으로 배가 되는 것을 방지하면 된다.

소득주도 성장은 소비를 통한 성장으로 귀결되기 때문에 소비세를 낮추지 않는 이상 소득주도성장론은 환상에 불과하게 된다. 간접세를 낮춰야만 실질적인 소득증대 효과가 생기고 상대적 소득 불균형이 줄어든다. 국가의 조세수입을 포기해야 한다. 지금 넘쳐나는 세금을 쓰지 못해 안달인데 간접세를 줄일 여지가 얼마든지 생긴다.

최저임금인상과 마찬가지로 소득주도 성장론의 최대 수혜자는 국가다. 최저임금 인상의 수혜자나, 임금인상의 수혜자는 수혜보다 더 심각하게 탈탈 털리게 되어 있다. 그게 제도적으로 굳어질 수 있어서 고치기도 쉽지 않게 된다.

높은 간접세를 이야기하지 않고 소득주도 성장론을 아무리 포장한들 모두 사기일 뿐이다. 4대강 사업을 할 때 그 많던 전문가 교수들의 찬동 언사와 지금 문정부의 꼼수 정책에 동조하는 자칭 전문가 집단의 양심은 동일하다고 볼 수 있다.

한국은 열악한 중소기업종사자, 자영업자, 임시 일용직이 1,000만 명이다. 반면 공무원이나 공기업직원 등 세금으로 연명하는 노동자가 최소 197만 명에서 250만 명 수준이고, 대기업 등 안정적인 고임금 노동자가 400만이다. 그러한 고용 구조에서 넘치는 재정으로 정치적인 효과를 노리고 세금으로 연명할 고용을 구상한다는 자체가 매우 위험한 장난질이다.

소득주도 성장을 위할 조치는 당연히 약자 계층인 1,000만 명을 상대로 하는 정책이 나와야 할 것이다. 그러나 고학력층에게 먼저 여물을 줘야 한다는 관례에 빠진 이들이 상대적으로 저학력에 약자인 천만 백성들을 위한 정책을 할 리가 만무하다.

소득주도 성장은 물가상승만 부채질하고 최 약자 층의 희생만 강요하게 된다. 이 정책의 수혜자는 국가와 안정적인 임금노동자들이고 그 다음이 기업이며 그들의 이익을 천만 백성들이 떠 안게 되는 결과로 수렴한다. 간접세 세금인하 없는 소득정책은 가증스런 쇼일 뿐이다.

소득 불균형에 기반한 소득주도 성장을 할 게 아니라, 소비력의 비례 균형 달성을 고려한 성장이 추진돼야 한다. 어떤 멍청한 교수는 이 정책이 좌파적인 정책이라고 우기는데 이 정책은 굳이 따지자면 귀족노동자와 공무원이나 공기업 노동자 그리고 국가가 직접 수혜를 보는 편파적인 우파정책에 가깝다.

본질을 알면 모든 걸 순리대로 풀어갈 수 있는 법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2542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임두만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우리문화신문
211.117.82.40
[1/2]     IP 119.200.247.94    작성일 2018년9월5일 03시49분      
동녁님의 견해에 크게 공감합니다
특히 간접세의 종목과 세율을 대폭정비하고 상속세를 비롯한 직접세비중을 높여야 한다
부가가치세+방위세를 폐지하거나 대폭 낮추고 특히 유류소비세는 원유가가 상승하면 세율이 낮아지도록 불합리한 세제개혁과 과 더불어 세금도둑 날강도들의 은익재산추징 환수제를 대폭 강화해야 한다
[2/2]     IP 182.31.37.51    작성일 2018년9월6일 09시25분      
동녘님의 글을 보고 크게 공감합니다.....지난 몇게의 글을 눈팅해 보았더니 대한민국의 현 상황을 대부분 정확히 파악하고 계시군요....참 안타깝지요.....미대사관이자 cia 한국지부가 모든 걸 컨트롤 하면서 그 하수인들인 정치꾼들을 장기판 말꾼처럼 이용하는 게.....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려 조직된 힘을 키워야 하는데....조직이 어느 궤도에 다다르면 프락치를 심어 조직을 와해시켜버리니.....대안은 국민들의 평균지성을 올리는 것입니다. 각종 루트를 통해....물론 최근에는 가짜뉴스라는 미끼를 던져 진실의 소리를 왜곡하려는 공작도 보이지만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147
민주노총이 귀족노조가 아니라구? 종북참수 3
0
0
11-22 05:54
194146
조선의 하늘 아래서 남조선 극빈자들이 행복해질 수 ... 남조선 극빈... 29
0
0
11-22 02:13
194145
'JSA 귀순' 오청성 "산케이 '한국군' 보도는 왜곡…사... 오해 금지 20
0
0
11-22 01:04
194144
정씨놈이 간이 크다. - 대구박씨 - 34
0
10
11-21 21:07
194143
[펌] ‘문빠’는 이재명 죽이기를 멈춰야... (임두만) (2) 反종북참수놈 62
9
15
11-21 20:47
194142
[펌] 평택미군기지 이전비용 40조! (이인숙+123 년놈 ... (2) 反對관리자놈 37
0
0
11-21 19:16
194141
코딱지놈 개박살내기 (이인숙+123+몽찜 년놈 필독) (6) 反對관리자놈 54
0
0
11-21 18:15
194140
이재명이든 혜경궁이든.......... (2) 홍익인간 71
0
14
11-21 17:51
194139
어이 북쪽 개새끼들........... 홍익인간 40
0
14
11-21 17:34
194137
"능멸"이란 말에 한 마디.... (2) 희망사항 110
10
4
11-21 14:14
194136
하이 히틀러........ (1) 홍익인간 112
10
19
11-21 13:29
194135
정씨종자를 때려 잡아야 한다. (1) - 대구박씨 - 94
12
16
11-21 09:00
194132
사랑해요. 이재명님.. (4) 종북참수 121
0
29
11-21 01:24
194131
증말 이상하다... (3) 조까 374
10
5
11-20 23:33
194128
< 최는 본래 피라미드를 지키던 문지기였다 > - 대구박씨 - 79
5
4
11-20 20:41
194127
북녁 노가다들의 고통도 말해 봐라~ 남북노가다 84
0
20
11-20 19:44
194125
“북한이 ICBM을 최초로 만들기 시작한 것은 1945년” (1) 희망사항 324
30
4
11-20 17:21
194123
노동신문, 한미워킹그룹 비난,,,,20일 1차회의 오해 금지 143
0
4
11-20 11:35
194122
러일 평화조약과 북방 영토문제의 진상 오해 금지 137
0
4
11-20 11:29
194121
언론이 축소보도한 사건이다 학살전쟁 없는 월남화 (14) 신문기자 659
51
14
11-20 11:14
194120
천안함 ‘충돌’에 대하여 ⑩ 글쓴이 신상철 (2) 신문기자 481
51
14
11-20 10:50
194119
북한 무기: 북한은 아무것도 보여주지 않고 '첨단전술... 오해 금지 367
0
4
11-20 10:44
194115
남조선 노가다들과 조선의 관계? (1) 노가다들 149
0
0
11-20 02:25
194112
< 공룡은 누가 잡아 먹었는가 > - 대구박씨 - 76
0
4
11-19 23:48
194111
북쪽 개새끼들아.... (1) 홍익인간 110
0
21
11-19 23:46
194109
못질 못한 집구석 가을바람에 굴러가네... 000 102
5
0
11-19 20:37
194108
아,,,,,,,,,,이재명 너무 아깝다~!! (3) 고토회복 285
8
14
11-19 19:27
194106
왘~단독입수<이상준-김무성 녹취록> - 전원책 ... (8) 홍발정네마누... 176
0
0
11-19 18:43
194104
통일, 해방전선의 마무리 개굴이네 집 345
45
5
11-19 18:10
194102
박정부의 "탄력근무제"에 합의한 문재인 정부 (8) 오해 금지 123
0
4
11-19 14:23
194101
유엔은 또 이북의 인권타령인가? (8) 나침판 277
46
0
11-19 11:29
194099
이재명이에 대한 가장 정확하고 빠른진단 (8) 삼지연 361
0
5
11-19 08:46
194096
이재명이 살아남는법 (9) 종북참수 174
35
31
11-19 05:14
194095
이재명 빠돌이들 집단 실성상태 (9) 종북참수 134
25
31
11-19 03:43
194092
< 빛나는 조국 > (8) - 대구박씨 - 175
5
9
11-18 19:18
194088
모두가 잘 사는 세상 (8) 평천하(이윤... 149
15
5
11-18 14:07
194083
배신5적 김형근 반역자와 협력한 자주시보 이창기 기... (26) 신문기자 1257
56
44
11-18 12:18
194079
이재명 비호한 놈 출당 안시키면 민주당 망한다 (8) 종북참수 101
10
29
11-18 08:51
194077
이재명이는 방북이 아니라.... (10) 홍익인간 203
41
29
11-18 07:15
194075
예정웅 자주론단(425) 마타도어(Matador)사실을 조작... (3) 한마음 1536
75
15
11-18 00:39
194074
충분히 이야기했으니.... (9) 홍익인간 108
0
24
11-17 23:21
194068
새는 좌우날개로 날지 않고 양쪽날개로 난다... (10) 코미타투스 313
25
24
11-17 20:11
194062
한국-로씨야 정상회담, 대조선 '제재완화' 관련 문제 ... (9) 오해 금지 116
0
4
11-17 14:48
194058
고려호텔에 김일성 초상화없어져 (8) 오해 금지 188
5
9
11-17 09:46
194057
경찰 "혜경궁김씨는 이재명 부인 김혜경"확정 (4) 종북참수 264
30
24
11-17 08:52
194053
어디가 천국이고 어디가 지옥인가? (3) 사람들 163
0
0
11-17 00:41
194052
< 방향은 달라야 한다 > - 대구박씨 - 113
10
4
11-16 22:26
194050
유진벨재단 "北 결핵문제 기로에 섰다"…한국에 지원... (1) 오해 금지 145
0
9
11-16 20:14
194048
여기서 삐끼질하는 신문기자란 놈에게... (1) ㅁㅁㅁ 232
35
51
11-16 17:57
194047
꺾을수 없는 의지, 막을수 없는 투쟁 미제는떠나라 175
50
0
11-16 17:53
194043
미국 전쟁광들과 그들의 대북 중상모략 (1) 이인숙 398
85
4
11-16 16:20
194042
(특종) 美 트럼프가 숨기고픈 <사진 1장> 공개 2 (10) 신문기자 1481
86
14
11-16 16:12
194041
北통신 "지난달 16일 美공민 불법입국해 억류…추방 ... (1) 오해 금지 141
0
9
11-16 16:11
194039
가수 정수라가 말한 ' 아! 대한민국' ? (1) 민중들 210
5
10
11-16 11:54
194038
캘리포니아 동시다발성 산불과 북의 새형 첨단전술무... (7) 막차 802
50
4
11-16 11:45
194032
술에 취해 말한마디 잘못해서 총살당할놈 (23) 大衛 202
0
9
11-16 03:19
194030
< 전기는 바다물 속에 있다 > - 대구박씨 - 175
3
4
11-15 21:51
194029
이적 목사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은 자주통일운동에 ... (2) 미제는떠나라 244
40
0
11-15 19:37
194028
이곳이 개대갈들 득실거리네 (3) 883 214
5
29
11-15 16:47
194027
사우디를 대미자립시키는 카쇼기 살해사건 오해 금지 254
5
9
11-15 13:05
194026
한국 수꼴라와 중궉 짱꼴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 (6) 막차 425
40
4
11-15 05:07
194025
< 미국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 > (3) - 대구박씨 - 317
3
9
11-15 02:43
194023
북한이 사라진다면.... (2) 갈보들 세상 492
64
16
11-14 23:53
194021
[단독] 대한항공 타고 온 北 시범단...정부, 3년 만에... (1) 오해 금지 284
5
4
11-14 21:59
194020
북한과 중국이 혈맹이라구? 북중관계의 흔한 오해 (3) 오해 금지 295
10
39
11-14 19:16
194019
유럽 연합군 창설 조까 321
20
15
11-14 18:55
194015
캘리포니아 사진 증거는 결정적 유도 전자 무기에 의... (6) 나는 누구인... 1341
75
5
11-14 15:20
194013
100년 원수와 1000년 원수 (3) 조까 424
55
0
11-14 14:53
193998
트럼프는 북미회담 내년초 볼튼은 2차정상회담 준비끝 (5) 막차 597
60
4
11-14 08:03
193997
분명한 것은 비핵화란 말은 북에서 먼저 나온말이 아... ㅍㅎㅎ 206
10
0
11-14 07:35
193996
이재명의 든든한 우군 (11) 종북참수 243
10
29
11-14 06:56
193993
이재명 빨아대기의 본질은 무엇인가.. (6) 종북참수 136
10
26
11-14 06:49
193990
< 북은 고쳐졌다 > - 대구박씨 - 170
3
11
11-14 00:00
193977
미신고,미사일기지...그렇다면 신고서를 냈단 말.. (1) ㅁㅁㅁ 254
0
19
11-13 18:07
193973
군산계의 공격에 반발한 청와대,외교부,국방부 (3) 오해 금지 341
5
4
11-13 16:04
193972
태산과 우기를 극복하는 방법 평천하(이윤... 152
15
0
11-13 14:23
193970
자연재해와 묻지마 총기난사로 황폐해진 미국사회실상 (2) 막차 594
56
9
11-13 12:24
193965
<맥아더 포고령> <소련군 사령관 치스차코프 대장... (1) 미제는떠나라 321
85
0
11-13 02:56
193963
양족은 없어져야 - 대구박씨 - 107
3
4
11-13 02:13
193957
국방부, 한미해병훈련 '군사합의 위반아냐"...'중단계... (2) 오해 금지 224
0
24
11-12 18:27
193956
'새마을 운동'북한가나? (6) 오해 금지 175
0
34
11-12 18:18
193954
안티야, 너도 조선에서 49%,에도 못 든단다 (3) ... 135
0
10
11-12 16:21
193945
평양에 '하이네켄 바'가? 외국인이 본 평양 이색 풍경 (1) 오해 금지 250
0
9
11-12 10:46
193944
요즘 남쪽의 진보들은 매우 혼란 스럽다고들 한다, (4) ㅍㅎㅎ 443
30
5
11-12 08:24
193943
< 강성대국총진군가 - 메이시백화점 > - 대구박씨 - 179
10
9
11-12 04:47
193942
홍준표와 사상적으로 일치하는 라도문까놈.. (1) 종북참수 174
25
19
11-12 03:17
193941
사우디-파키스탄-중국 구분 354
30
0
11-12 02:27
193939
마적과 왜적의 합공 (2) 구분 250
5
10
11-12 00:42
193938
[펌] 마크롱 대통령, 민족주의 는 애국심의 배신 (3) 도딱는이 173
0
20
11-11 23:46
193937
< 금성에도 경선과 위선이있다 > - 대구박씨 - 122
0
4
11-11 23:39
193935
남북긴장을 해빙시킨 문재인 대통령의 명연설 (1) 오해 금지 172
0
19
11-11 22:20
193932
켈리포니아 산불 사망자 25명 실종자 111명 ㅁㅁㅁ 370
25
15
11-11 21:16
193931
아베 평화헌법 개정 조까 202
28
0
11-11 19:56
193923
오락가락 갈피 못잡는 김정은 (4) 코미타투스 787
50
44
11-11 03:00
193922
< 핵 경제 병진로선 > - 대구박씨 - 180
0
4
11-11 02:09
193917
反 이놈 비열하고 치졸하기까지 하네 (36) 평천하(이윤... 288
5
5
11-10 20:33
193914
전도된 시절에 찿아온 리승만박사 - 대구박씨 - 132
0
19
11-10 19:15
193913
속도조절..... (7) 홍익인간 309
0
9
11-10 18:29
193912
가을날의 사색 평천하(이윤... 148
0
5
11-10 18:10
193909
트럼프 캘리포니아를 황폐화하는 산불로 비상사태 선... (4) 나는 누구인... 1002
36
5
11-10 14:06
193905
북한 조선작가동맹,,,,헐리우드 애니매이션 (2) 오해 금지 268
0
4
11-10 09:41
193904
북한의 상황은 이건희와 같은 처지다!!!!!! (9) 구분 393
0
49
11-10 04:59
193903
흑인은 본래 성씨가 없었다. (2) - 대구박씨 - 173
0
16
11-10 04:00
193902
조세와 준조세 그리고 이재명....개객끼!!! 구분 181
15
19
11-10 03:55
193900
어리석은 과욕과 망상...한심한것들 (3) 코미타투스 399
10
14
11-10 02:58
193899
보상금과 배상금 (3) 구분 275
10
15
11-10 02:55
193898
중국의 한한령과 일본의 BTS 방송 취소 (3) 구분 270
10
14
11-10 00:41
193897
[펌] 키신저, 미국-중국 양국간 파국 은 피할것 하늘현이 219
0
20
11-09 23:56
193895
반제자주전선강화를 위한 조선 쿠바 정상회담 편집국 163
15
0
11-09 23:35
193893
[성명] 트럼프정부는 북미공동성명을 적극적으로 이행... 대변인 성명 163
10
0
11-09 23:31
12345678910 ..175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