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번호 190217  글쓴이 박명철  조회 1779  누리 81 (85,4, 16:8:1)  등록일 2018-5-7 11:16 대문 5

‘친일파’와 ‘친미파’무엇이 다른가
(WWW.SURPRISE.OR.KR / 박명철 / 2018-05-07)


“지금은 미국에 지배당하는 시대이다. 친일파 못지 않게 친미파들 역시 우리의 비토대상이다.”

내가 한국에 나갈 때마다 지인들과 사람들을 만나면 강조하는 말이다.

우리는 오랜 세월 “친일파들을 단죄해야 한다”는 말은 외치며 살았다. 그것으로 전부인가. 아니다 ‘골수 친미파’들 역시 친일파 못지 않게 우리 민족과 겨레의 미래를 갉아먹을 존재라고 나는 생각한다.

나는 남쪽에서 온 사람이고, 이는 물론 조국 땅 남쪽에만 해당되는 사항이다. 북에서는 미국을 상대해서 강력하고도 철저하게 자기목소리를 내고 있다. 문제는 남쪽의 마음가짐이다.

‘골수 친미파’들을 솎아내고 그들을 민중들로부터 유리시켜야 하는 것은 남쪽 사람들의 몫이다. 그래야지 남북통일도 되고 사람이 사람답게 어깨 펴고 사는 세상이 열리질 않겠는가. 그런데 이게 뭔가. 남쪽 땅의 현실을 보면 마음이 무겁다.

미국 앞에만 서면 주눅이 들고 신주단지 모시 듯하고 그들이 만든 논리에 짓눌린 채 말도 제대로 못한다. 이는 사회지도층일수록 더하다. 일부 강경한 성향의 반미단체들도 ‘미군철수’만 소리높여 외치지 정작 미국을 끌어들이고 그들의 안내견 노릇에 충실한 작자들에게는 말 한마디 않는다.


미국화가 사회적 성공의 기준이 된 우리 사회

왜 이럴까. 왜 미국의 안내견들은 나라를 순전히 미국의 기호와 이익에 맞도록 개조해 놓았으면서도 제대로 목소리 한 번 내질 못하는 것일까?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다. 미국이 그렇게도 좋은가?

‘골수 친미파’들이나 안내견들은 미국을 내세우며 자신들의 몸값을 불려왔다. 그것이 정상이고 경쟁력인 양 가치의 최상위에 올려 놓았던 결과다. 그래서 온 나라가 마치 미국화에 경쟁이 붙어 영어 몇 마디 못하면 사람 축에도 끼지 못하는 분위기가 바로 오늘의 현실이다.

유치원 때부터 영어가 커리큐럼에 빠진다고 부모들이 집단시위를 하질 않나 영어 못하면 진학은 물론 취업이고 뭐고 사람대접 제대로 받을 수 없는 사회분위기가 팽배해 있다. 영어는 곧 지위요 사회적 잣대이니 누구나 의식 속에 미국에 대한 경외심이 드는 것이고 미국만 떠 올리면 주눅이 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영어 못하면 출세할 수 없는 세상, 미국에 유학이라도 다녀와야 출세할 수 있고, 젊은이들이 최소한 어학연수라도 다녀와야 이력서라도 한 번 내밀 수 있는 해괴한 미국지상주의 별천지가 되어 있는데 이게 정상인가? 아무리 일제시대가 팍팍했었다 해도 이정도였을까 싶다.

더욱 가관인 것은 ‘친미판 창씨개명’이 진행중이란 얘기다. 악덕재벌 대한항공 가문의 딸인 ‘에이미 조’만의 얘기가 아니다. 국내에 들어갔을 때 5~60대의 부모들이 아예 영어 이름으로 자신을 소개하는 것을 직접 본 적이 있다. 그것도 대학시절에 운동권으로 분류됐던 한 친구의 입을 통해서 말이다.

우연히 그와 함께 만난 일행들이 자신을 돌아가며 소개하는데 차례대로 나오는 이름이 ‘오드리’, ‘필립’, ‘토마스’였다. 참으로 기막히는 노릇이었고 나는 그 자리에 더 이상 앉아 있을 수가 없있다. 우리 세대가 이럴진대 아이들 세대는 더 말해 무엇하랴.

미국화와 미국식 사고방식이 만연한 미국식 세상을 만나야 하는 것은 이 땅을 방문할 때마다 느껴야 하는 서글픔이 되고 말았다. 우리 겨레의 절반이 미국의 아류세계로 급속하게 변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말 못할 조바심과 위기감으로 목을 조여오고 있다.


‘골수 친미’로 몸을 불려온 세력들

세상이 이 모양이니 친미파들의 득세는 불을 보듯 뻔한 것 아닌가. 그들은 미국식 영어를 팔고, 미국제 무기를 들여오기 위해 안달이고, 미국의 문화를 팔기 위해 올인한다. 그것이 그들의 삶의 방식이 된 지 이매 오래다. 그래서 소위 ‘친미파들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었다.

한때 친미파 집권당 대표였던 김무성이란 자는 이곳 미국을 방문했을 때 지금은 구순 노인이 된 한국전 참전 미군병사들을 찾아가 그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자신의 극진한 ‘미국사랑’을 표현하기에 급급했다.

그는 참전한 미군장성이 묻혀 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아가 비석을 손수건으로 지극정성을 다해 닦아낸 후 일행들과 두 번 큰절을 올렸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 만들었을까. 그는 이 시대가 미국의 시대, 미국이 마치 그에겐 ‘천황’과 같은 존재라는 것을 뼈에 새긴 기회주의적 정치인이기 때문이리라.

이런 제 2, 제 3의 김무성은 지금 조국 땅에 수도 없이 널려 있다. 미 대사관에는 민족의 이익을 팔기 위한 정보를 미국 대사에게 바치지 못해 환장인 정치인들이 줄을 선다고 위키리크스는 폭로했다. 이들은 하나같이 미국의 애완견임에 자부심을 가지는 사대주의 얼간이 오물들이다.

그들은 오히려 ‘왜 반미하느냐’고 큰소리친다. 친일파들이 반일한다고 큰소리치는 격이다. 이들의 공통된 특징은 반북.반공.매북이다. 미국엔 하염없이 관대하고 너그럽고 이해적이면서도, 같은 민족인 북에 대해서는 비판적이고 몰상식적이고 몰염치하다.

그들은 ‘일제시대’와 지금의 ‘친미시대’가 다르다고 주장한다. 과연 그럴까? 그 본질이 뭐가 다른데… 미국이 이 나라를 도와준다고? 미국이 북의 공격으로부터 남쪽을 보호한다고? 그 구차한 논리 조차 일제에 대한 시각과 전혀 다르지 않다.

밀려오는 외세로부터 국권을 제대로 수호할 역량이 없으니 조선의 외교권을 일본에게 한시적이나마 넘겨야 한다는 ‘을사보호조약’과 무엇이 다른가? 일본의 통감은 <오로지 외교에 관한 사항>을 관리하기 위해 경성에 주재한다는 3항은 <오로지 한국군 작전통수권이라는 군권에 관한 사항>을 내세운 미국의 논리와 무엇이 다른가? 하긴 다른 점이 있긴하다. 일제는 외세로부터 조선을 보호한다고 했지만 미국은 동족으로부터 그 누구를 보호한다는 명분을 펼친 것이 달랐을 뿐이다.

2차 대전의 결과로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독일’은 동독과 서독으로 갈라졌었다. 그런데 같은 ‘침략국가이자 전범국가인 일본’은 왜 동.서로 갈라지지 않고, 그들에게 짓밟혀야 했던 우리 한반도가 남.북으로 갈라져야만 했는가 말이다. 그래서 전화에 휩싸인 동족상잔의 비극과 오랜 세월의 반목과 대립은 일본의 무궁한 경제발전의 핵심동력이 되었지 않나.


우리 대한민국 깨어나야 한다

우리 대한민국! 이제는 깨어나야 한다. 지금이라도 미국귀신 손아귀에서 좀 벗어나야 한다. 사람들이 어렴풋이 알기 시작한 미국에 대한 부정적 인식 수준으로는 태부족이다. 민중들의 깊은 자각과 각성이 필요하다. 그것을 위해서라도 '친미파'들에 대한 인식과 정의(定議)와 규명이 필요하다.

이제라도 늦지 않았다. 이 땅에서 미군은 어떤 의미이고 친미파의 존재의미를 사람들은 알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골수암’이었고 민족불행의 화근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우리가 만들어야 하는 세상이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 우리가 만들 수 있는 더 좋은 세상이 무엇인지 깊이 고민해야 한다.

‘골수 친미’의 그늘, 친미의 공기와 물을 먹고 사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지 못한다. 보고 싶어도 알고 싶어도 그리 될 수가 없다. 식민지의 민중들은 교묘하게 안 보이는 새 장에 갇힌 새들처럼, 그들이 날라다주는 일용할 양식을 소비하며 그날그날 보내는 것에 너무나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들이 느껴야 할 것은 단 하나. 그들과 분리 시켜야 할 것도 단 하나, 그들이 경계해야 할 정신적인 적도 단 하나.. 바로 민족과 민중의 피를 빨아 자신의 배를 불리고 부를 창출하며 권력과 권위를 누리는 친미.숭미.종미의 사회학개론에 푹 젖어 있고 그것을 전파하며 몸소 실천하는 ‘골수 친미파’ 부류들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민족과 한반도의 아픈 역사에 대해 제대로 얘기해 준 적이 없다면 이제부터라도 올바르게 해야 한다. 누군가는 해주어야 한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무엇이 밝은 미래의 길이고 무엇이 어둠의 길인지, 그리고 무엇이 우리 민족과 겨레를 위해 자랑스러운 길이고 무엇이 부끄러운 길인지 차분하게 얘기해 주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오늘 우리 앞에 놓여진 커다란 과제요 반드시 이루어내야 할 소명인 것이다.

깨어난 우리는 분명 오염된 세상을 정화할 것이고 더럽혀지고 일그러진 세상을 딛고 평화와 화평의 세상을 만들어 내고야 말 것이다.

슬기로운 우리 한민족 아닌가!

박명철(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217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아이엠피터
- 김용택
61.90.124.34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2222
北노동신문 "남북관계 개선, 제재압박과 양립될 수 없... 오해 금지 28
0
0
08-16 10:04
192221
남북 어느놈이 더 교활한놈인가 (1) 大衛 37
0
5
08-16 08:50
192220
창조아이디어: 허풍 철도공동체... (10) 882 71
0
0
08-16 07:13
192219
정은이가 문재인이를 급하게 평양에 부른 이유 (3) 大衛 76
0
5
08-16 06:27
192218
문재인정권 청와대 특활비 공개 (1) 大衛 26
0
5
08-16 06:11
192217
이재명이라는 공직자가 시민들에게 쓰는 언어 종북참수 31
10
5
08-16 04:15
192216
이재명은 경기도 독립국왕을 끔꾸나 (1) 종북참수 40
10
5
08-16 04:03
192214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의 의미 (3) 구분 78
0
5
08-16 03:30
192213
종전협정 평화협정 (4) 大衛 47
0
10
08-16 03:12
192212
문재인이는 미국과 조선 사이에 서서 결국 뭐하자는 ... (3) 지게꾼 82
20
0
08-16 02:44
192211
미국에서 머리베기로 정은이를 (2) 大衛 33
0
10
08-16 02:22
192210
중동의 세력균형점에 위치한 쿠르디스탄 구분 49
5
0
08-16 00:51
192209
" 김 "은 짱꼬라인가, 쪽발이인가. - 대구박씨 - 22
5
0
08-16 00:17
192208
예정웅자주론단(411) 조선, 러시아 극초음속 비행체 ... (2) 한마음 486
59
0
08-16 00:15
192207
시리아 내전 막바지..쿠르드·아사드 손잡나 구분 53
0
0
08-15 23:40
192206
" 김일성죽이는자들은 썩 물러가라 " - 대구박씨 - 45
5
0
08-15 21:47
192205
시도지사 직무수행지지도 이재명 꼴찌 ㅋ ㅋ (1) 종북참수 76
10
15
08-15 18:37
192204
We'll meet again (2) 815 88
0
0
08-15 18:26
192203
종전선언·핵리스트 맞교환 성사되나 (1) 오해 금지 165
0
4
08-15 13:33
192202
광신北빠 개소리 모음 (이인숙+신정모라+막차 년놈 필... (3) 반관리자새끼 62
0
0
08-15 11:22
192201
이석기 체포동의안과 민주당+정의당 처신? (2) 반대종북참수 67
5
0
08-15 11:13
192200
예정웅 할배 엉터리 과학지식? (소나무 필독) (2) 반대광신북빠 85
0
0
08-15 11:07
192199
이인숙 할매 똥고집 궤변? (보다가+k1+Rich 새끼 필독... (3) 反對개독노빠 46
0
0
08-15 11:02
192198
레이저광 눈초리 안희정 새끼가 무죄? (4) 반대종북참수 82
0
0
08-15 10:59
192197
종전선언은 북미문제 아니다? (지나가다 새끼 필독) (1) 반대882새끼 52
0
0
08-15 10:55
192196
문재인은 조선과의 정상회담보다 적퍠청산이 먼저다 막차 162
45
4
08-15 10:46
192195
저 혹시 신정모라님(은하계통신) 잘 계신가요? 333 61
0
0
08-15 10:22
192194
무식한 구좌파를 위한 간단한 설명 (1) 종북참수 56
20
9
08-15 08:38
192192
김지은과 구좌파문까들의 짝사랑.. 질투. 종북참수 77
20
9
08-15 07:00
192189
노무현과 김병준 은하신 64
0
5
08-15 02:44
192188
전재수 “김병준, 누가 누구더러 노무현 정신 왜곡 이... 은하신 51
0
0
08-15 02:43
192187
어리석은 것들이 결국 제눈을 찌르고 말았네! (3) 구분 270
10
29
08-15 02:15
192186
< 임진년의 심마니들 > (11) - 대구박씨 - 119
5
4
08-15 01:12
192185
문재인 그리고 미국에 대한 조선과 남북 민중들의 의... (2) 독트린 124
5
5
08-15 01:00
192184
중동패권은 미,중,러 어디에도 넘어가지 않는다 (1) 구분 158
5
4
08-15 00:45
192183
한국인들은 항상...짜증나게... (5) 882 133
0
4
08-14 23:12
192182
중국이 점점 죽을 길로 빠져드는구나...? 구분 210
5
4
08-14 22:03
192181
이란 최고지도자 "美와 전쟁도 협상도 없다"..트럼프 ... 구분 151
0
4
08-14 20:54
192180
미국, 이란 제재에 중국이 '어부지리'...세계 최대 가... 구분 124
0
4
08-14 20:50
192179
차이잉원 미국서 '광폭 행보'..트럼프, 대만 카드로 ... 구분 70
0
4
08-14 20:43
192178
"북한, 核시설 리스트…폼페이오 방북때 공개" (2) 오해 금지 158
0
9
08-14 20:38
192177
한국은 종전선언을 바라는가? (4) 882 69
0
4
08-14 20:23
192176
유엔제재의 법적지위는 한국헌법보다 높은가? (1) 882 43
0
9
08-14 19:42
192175
식량안보가 위협받는 필리핀, 멕시코, 대한민국 정설교 127
5
0
08-14 19:22
192173
문제인은 역사의 죄인으로 남길 원하는가 (3) 천하장사 290
65
14
08-14 13:09
192170
세계 대변혁의 기로에서 대한미국은 뭐하나? (7) 이인숙 626
85
4
08-14 11:18
192169
최후까지 QE를 계속하는 일본 오해 금지 237
0
4
08-14 08:05
192168
국회의원은 특활비먹고 서민들은 최저임금상승 제살뜯... (3) 막차 224
30
4
08-14 06:46
192166
차이잉원 "그 누구도 대만의 존재를 말살시킬 수 없... (1) 구분 147
15
4
08-14 02:48
192165
< 조국을 광복하고 돌아가리라 > - 대구박씨 - 113
5
4
08-14 02:04
192163
김정은의 문재인 죽이기 시작... (2) 882 237
0
9
08-14 00:10
192162
<<인민의 리익을 최우선, 절대시>> 위대성 143
0
0
08-13 22:27
192161
미국에서 러중으로의 중동패권 이전 오해 금지 334
5
4
08-13 15:13
192160
< 그리움의 하얀 쪽배 > - 대구박씨 - 131
5
9
08-13 12:18
192153
평양에 가면 (3) 신문기자 786
36
5
08-13 08:07
192152
[단독] 문 대통령, 이달 말 평양에서 3차 남북 정상회... (1) 오해 금지 196
0
4
08-13 07:54
192151
이재명과 누군가의 트윗대화 내용 (66) 종북참수 305
10
4
08-13 02:51
192149
이재명... 순진한 대중들 선동하는 솜씨는 탁월하다 (1) 종북참수 123
15
19
08-12 21:16
192148
태영건설과 이재명의 싸움?? 노가다십장이 웃는다.. (1) 종북참수 201
15
19
08-12 21:00
192147
하늘은 듣지 않는다. - 대구박씨 - 91
5
4
08-12 20:24
192146
이재명 공공부문 건설사업 원가 공개 (5) 천하장사 421
94
14
08-12 16:24
192145
<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목표 > - 대구박씨 - 83
5
4
08-12 16:00
192144
< 2019. 1. 25. > - 대구박씨 - 166
5
9
08-12 15:00
192143
체제보장과 체제수호를 정확히 접근해야 북미관계가 ... (1) 동녘 431
30
5
08-12 14:31
192141
北, 고위급회담서 경협 압박할 듯…南에 내줄 카드는? (1) 오해 금지 152
0
4
08-12 08:17
192140
“야…이거 ‘종전선언’이 곧 되겠구나” (2) 하루 1014
75
4
08-12 03:55
192139
김일성의 비핵화 유언을 다시 생각하면서... (3) 882 210
0
9
08-12 01:08
192137
< 아메리카는 오라를 받아라 > (1) - 대구박씨 - 221
5
4
08-12 00:00
192136
한국인들의 한국어 수준은 정말 높은가?... (3) 882 177
0
14
08-11 23:29
192133
바다물이 짜다는 것을 알려면 한모금이면 충분하다 (1) 비상대책 306
35
0
08-11 20:58
192132
북 외무성 대변인 담화, 미국은 북의 노력에 성의있게... (1) 대변인 169
5
0
08-11 20:58
192131
북, "정전협정의 지속은 전쟁시한탄의 존재를 그대로 ... (1) 시한탄 140
5
0
08-11 20:56
192130
북, 남측 당국 동족과 손을 맞잡고 대통로 열어야 (2) 아침 119
5
0
08-11 20:55
192129
< 종전선언 > - 대구박씨 - 156
17
4
08-11 20:31
192128
땅속에 숨어도 소용없다. - 대구박씨 - 172
5
4
08-11 19:11
192127
문재인 정권과 삼성 공화국? 정설교 260
15
0
08-11 17:16
192126
예정웅자주론단(410)조선, 중국, 러시아 우주군 미국 ... (3) 한마음 1361
55
5
08-11 17:14
192125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MBC스포츠플러스 생중계 오해 금지 186
0
4
08-11 14:52
192122
북쪽 다시 봅시다... (1) 홍익인간 230
0
24
08-11 07:06
192121
북쪽 또 봅시다... 홍익인간 142
0
24
08-11 06:56
192120
노씨가 죽고도 NL,삼성한테 분노못하는 PC야 들어라 Atom 121
0
4
08-11 06:27
192119
문재인과기무사싸움 밀리는 문재인 ㄱㄱㄱ 202
0
0
08-11 06:08
192117
북쪽 봅시다..... (1) 홍익인간 142
0
9
08-11 05:56
192116
폼페이오 4차방북도 비항기2대로 '달라'가득싣고 갈것... (8) 막차 590
50
4
08-11 05:39
192115
묻는다! 백두혈통은 무엇이냐? 반드시 대답하길 바란... (8) Atom 134
0
4
08-11 05:27
192114
2018년 8월 14일 격전의 아제로스가 시작됩니다. (10) Atom 200
0
4
08-11 02:49
192113
고토회복의 논리는 정권 내준 민주당구좌파의 논리 (10) 종북참수 199
25
14
08-11 00:10
192112
< 범 해 > (4) - 대구박씨 - 115
5
4
08-11 00:00
192111
천창룡과 손가혁 그리고 이재명,,,,ㅋㅋㅋ (6) 고토회복 236
10
14
08-10 22:50
192110
종전협정을 정말 하려면 비교적 간단하다... (4) 882 185
0
4
08-10 22:31
192109
김경수폭행범 천창룡은 손가혁출신 (5) 종북참수 392
10
9
08-10 18:49
192108
민중당이 적극 나서야 할때 천하장사 172
24
24
08-10 18:02
192107
3차 남북정상회담서 종전선언-핵신고 교환점 찾나 (4) 오해 금지 351
0
4
08-10 15:45
192106
北, 美에 두갈래 대응…美공격 외무성 담화 내고 北선... (5) 오해 금지 410
0
4
08-10 12:14
192105
오늘까지의 북미관계 진행상황 (주요 뉴스를 중심으로... (4) 에델 710
15
0
08-10 10:10
192103
北, 3차 남북정상회담 협의 제의 배경은 (1) 오해 금지 240
0
4
08-10 09:00
192102
골프 매니아 이해찬옹.. 말한번 잘했다 (5) 종북참수 432
14
19
08-10 00:24
192101
" 중앙동물원 " (7) - 대구박씨 - 406
5
4
08-09 23:32
192100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8년 8월 5일 (7) k1 404
10
0
08-09 22:57
192098
은산분리완화 자한당지지층이 정의당지지층보다 찬성... (8) 종북참수 189
15
14
08-09 20:45
192097
은산분리규제완화 여론조사 . 민주당지지층 78% 찬성 (8) 종북참수 169
10
14
08-09 20:03
192096
北이 먼저 제의한 고위급회담…정상회담 일정 조율 주... (5) 오해 금지 223
0
4
08-09 18:03
192093
허경영 믿을 사람 못된다 (8) 천하장사 365
25
4
08-09 16:39
192092
노무현 문재인의 배신 (7) 천하장사 464
75
14
08-09 16:26
192087
文대통령 "北 시장경제 확산이 북한 변화시킬 유력한 ... (3) 오해 금지 217
0
14
08-09 09:36
192085
국내 1호 ‘평양 순회특파원’ 진천규 작가가 전한 북... (9) 오해 금지 229
0
4
08-09 08:58
192084
이제는 뭔지 경고장 미국은 지금 내전중 파산 불가피 (2) 신문기자 1130
36
5
08-09 05:13
192083
미국은 조선의 핵ICBM만 아니라 핵잠수함도 무섭단다 (12) 막차 1080
51
4
08-09 04:13
192082
이재명이 일베 가입한 이유. (9) 종북참수 153
5
19
08-09 04:12
192081
이재명의 일베짓..도지사 된 이후로도 계속. (9) 종북참수 164
10
19
08-09 04:07
12345678910 ..1739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