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우리도 선군 정치가 필요하다.
  번호 192717  글쓴이 동녘  조회 707  누리 20 (25,5, 7:0:1)  등록일 2018-9-14 23:30 대문 3

우리도 선군 정치가 필요하다.
(WWW.SURPRISE.OR.KR / 동녘 / 2018-09-14)


주식시장에는 온갖 그럴싸한 기법들이 나와있다. 내가 처음 주식 스터디라는 것을 했을 때가 80년대 중반이다. 당시에 국내에는 투자자들에게 캔들챠트도 보급되지 않던 시절이었다. 80년대 말에서야 일본에서 들여온 자료를 근간으로 캔들이 프로그램 밖에서 일반인들도 접하는 자료로 배포되는 수준이었다.

이 캔들 챠트를 갖고 스터디를 했는데 미국식 챠트와 병행하면서 당시에 불모지였던 기술적분석의 개척자로서 역할을 했었다. 강연과 스터디와 세미나 등등 젊은 20대~30대 초반의 업종종사자나 나 같은 관심자들이 모여 스터디라는 걸 했었다.

3일 결재 시스템이었으니 오늘날 처럼 스캘핑 거래를 할 일도 없었고 고작 해야 3일 거래에 맞춰 단타치는 게 전부였다. 그나마도 3일 단타 치는 사람은 극소수였다. 당시 내가 다니던 객장은 물론 4개 증권사가 입주한 빌딩 전체에서도 3일 단타를 하는 사람은 나 혼자였다. 여직원을 빼고 20대 초반은 나 밖에 없었다.

인터넷이 급속히 보급되면서 전업투자형 단타족이 등장하던 초기, 이 시장은 복마전의 양상을 적나라하게 보여줄 수 있었다. 젊은 혈기에 나도 한때 휩쓸려 생방송으로 실전매매 중계를 하기도 했으니 지금 생각하면 참 부질없는 공명심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그리고 조금 지나니까 가치투자라는 말이 나돌았다. 사실 나 때문에 많은 브로커들이 장을 떠나야 했다. 일반인들에게 증권사나 경제매체, 관련 동호회들에서 어떻게 작전이 이뤄지는지 눈 앞에서 확인시켰고 그 기만 수법들을 다 가르쳐주었기 때문에 하나 둘 도태되고 발각되고 그러면서 사라졌다.

가치투자라는 말을 적극적으로 주식시장에서 써 먹은 사람은 s대 출신 h씨였다. 프로필의 덕을 입어 가치투자라는 말은 고상하게 포장되었다. 내가 그걸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다. 자본주의, 특히 금융시장에서 가치투자라? 말은 그럴싸하지만 애초 성립되지 않는 논리다.

주식시장에서 가치투자라는 것은 기만적 용어에 불과하단 사실을 이야기하는데 많은 노력이 들어가지는 않는다. 당시 나의 영향을 받은 실력자들이 그 용어의 사기성에 동조했기에 h씨는 학맥의 프리미엄에도 불구하고 크게 성공하지 못했다.

다만, 다른 방식으로 전문투자사업을 하며 매체에서는 자취를 감췄다. 그럼에도 가치투자라는 용어는 계속 사용되다 보니 어느 순간엔 개나 소나 가치투자라는 말에 젖어버렸다.

회사의 가치를 알고 투자를 한다는 게 가치투자인데 그 가치라는 것은 과거와 현재의 상태에 기반해 산정되는 미래의 개념이다. 거품조장의 한 방식과 다를 바 없는 것이다.

미래의 가치는 현재의 여건과 과거의 실적을 바탕으로 분석논리에 의해 도출되고 있다. 여기에는 현재의 여건과 과거의 실적 등이 양의 흐름을 이어간다는 전제가 충족돼야 하며, 시간의 불확실성이 제거돼 있는 등 기초적인 물리적 한계를 외면한 채 주장되는 이론으로 볼 수 없는 이론이다.

자본주의가 거품 창출력을 성장의 에너지원으로 삼고 있는데, 이 가치투자라는 것도 그와 다르지 않다. 이와 유사한 것으로 신용창출이라는 것이 있다. 이건 현재의 초과 소비력을 합리화하기 위한 논리일 뿐이다.

현재의 재정 수익상태와 과거의 수준을 고려해 미래에도 그것이 동일하게 적용될 수 있다는 전제하에 그것을 바탕으로 미래를 가불해서 쓰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이 주는 불확실성에다가 현존역량의 발전적 지속이라는 또 다른 불완전한 전제를 2중으로 안고 소비력을 증강시키는 행태이다.

단 하나의 변수에 의해서 2중 불확실성이 조금이라도 훼손되면 신용시스템은 순식간에 균열이 생기고 수습할 수 없게 된다. 그 수습이 어려운 이유는 시간이 주는 불확실성을 안전하게 전제하여 만들어냈기 때문인데 그건 개인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 까닭에 수습에 어려움이 있고 반드시 적절한 시간이 수반되게 된다.

내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필요한 시기라서 그렇다.

과거 IMF 직전에 주식관련 사이트에서 위험을 경고했었다. 그때와 지금이 상황은 다르지만, 위험상황이라는 본질면에서는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몇 사람이 수용할지 모르지만 알아서 잘 대처하라는 의미에서 이 글을 쓰는 것이다.

작금의 경제문제는 문재인 혼자 책임도 아니고 이명박이나 박근혜 적폐때문 만이 아니다. 이건 자본주의의 모순이 켜켜이 쌓인 시스템의 문제이자 권력이 자기 할 일을 하지 않아 온 탓이기도 하며 국민이 진실을 볼 줄 모르고 지혜마저 부족한 총체적인 문제들이 일제때부터 누적된 합이다.

서울 아파트의 수급문제는 시장의 문제가 아니라 투기와 인간의 욕심과 자본주의 금융시스템이 결합된 문제다. 그걸 방치하고 조장한 정치의 문제이자 정책의 문제이다. 서울에 아파트가 공급되면 지방인의 수요가 얼마나 됐는지 통계를 가진 국책기관이 없다. 분석하면 나올 것이지만 그걸 들여다 본 연구기관이 없다는 게 문제다.

지하경제연구소에 따르면 80년대 후반에 1차로 지방의 재력가들이 상경 구매하면서 200만 호 건설 사업의 수도권 물량 상당 부분을 소화했다. 그리고 거의 10년 주기로 지방의 2차 재력가들까지 서울에 아파트를 사면서 주된 수요자로 기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지방 재력가들의 서울 부동산 구매는 초기에는 필요에 의해, 즉 자녀의 유학과 생활을 겸할 목적이었지만, 2차 3차로 갈수록 그 필요에 의한 실수요자는 줄고 투기를 목적으로 하는 구매로 성질이 완전히 바뀌었다는 사실은 주의 깊게 살펴볼 대목이다.

역으로 이러한 실수요의 성격이 현저히 사라진 지방 준재력가들의 서울 아파트 투기 동참은 기존의 공급물들을 소화하던 지방 가담자들의 그것과 성격도 위험률도 다르다. 이들이 거래하거나 보유한 물량이 20만 호나 된다. 전체 비중에서 따지면 미미한 수준이지만 그들의 움직임이 지방경기와 연동돼 있다는 점에서 그 파괴력은 시장의 흐름을 뒤집어 놓을 만큼 큰 파괴력을 지닌다.

울산 대구 창원 부산 광주 여수 등등 서울 사람들이 그곳의 투기를 부추기는 건 사실이지만, 따로 노는 게 아니다. 역 상경하여 투기에 동참하는 건 오래전부터 하나의 기법으로 자리 잡았다. 더 많이 동참한다는 게 차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은 부동산 사업을 겸하면서 자체 교차매매를 하면서 집값을 조직적으로 관리 조절한다. 주식가격을 관리하는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말이다.

38평 아파트와 45평 아파트를 자기들 부동산에서 교차 거래한다. 오로지 서류상으로만 하고 나머지 7평의 괴리는 다른 물건을 거래하면서 균형을 맞추거나 차액을 지불하거나 한다.

그들이 내는 세금은 자체 교차 매매로 인해 발생하는 복덕방의 수수료 수익에 대한 세금과 매매관련 세금 등인데 이것은 관리하는 비용에 불과하다고 볼 수 있다. 그로인해 가격이 견인되면 실질적인 이익이 훨씬 크다. 몇천만 원 내더라도 전체 시장을 오르게 할 수 있으므로 여러 채를 보유한 그들로서는 상당한 실익이 있게 된다. 이러한 물밑의 수법과 수급의 실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국가가 아파트값을 잡을 길은 요원하다.

나는 이북의 선군정치가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예전부터 주장했다. 잠깐 오해 없길 바란다. 이북의 선군정치와 내가 이야기하는 선군정치는 용어는 같지만 성향은 다르다. 뭐 선군정책 혹은 선군건설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어떤 인간은 빨갱이같은 발상이라고 했고, 시장을 모르는 소리라고도 했고, 민주정치에 어긋난다고도 했다. 그렇게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선군정책과 빨갱이는 무관한 것이고 시장을 잘 알기에 그런 대안책을 이야기하는 것이고 민본이 안 되는 민주는 무의미하다고 반론했다.

나는 군인들이 실질 전투훈련 일과는 얼마 안 되고 대부분 작업으로 일관하니, 아예 전투병력을 공병화하여 민간 주택건설에 참여시켜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장경제와 어긋날 수 있고 민주정치와도 어긋날 수 있다는 논리는 일면 가능하다. 그러나 사람나고 정치났고 사람나고 경제났다. 기본적인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 민주정치는 아무 쓰잘데기 없고, 기본권을 희생시키는 시장경제라면 존중될 이유가 없는 법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이런 정책을 싱가포르가 시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은 모른다. 싱가포르 민주국인가? 자본주의 체제인가? 싱가포르는 동양에서 가장 자본주의화된 곳이다. 그런데 거기가 그런 정책을 하고 있다. 물가가 비싸기로 유명하지만 싱가포르인들의 주거비용은 낮다. 정부가 주택을 공급하고 저렴하게 살 수 있게 제공하기 때문이라는데 그 이야기를 며칠 전 싱가포르인으로부터 들었다.

토지공개념 소리만 들으면 빨갱이 타령하는 많은 모지리들이 싱가포르를 보고 빨갱이 국가라고 하겠는가? 그냥 싫으면 빨갱이인 게다. 싱가포르는 좋아 보이니까 빨갱이 국가가 아니고 토지공개념은 싫으니까 빨갱이 같은 발상이라고 하는 것이다. 사실 토지공개념은 수구꼴통들이 좋아하는 노태우가 들고나온 것인데 노태우는 빨갱이라 안 한다. 싫지 않으니까 빨갱이가 아닌 게다.

그린벨트 풀어 공급을 늘리겠다는 발상은 아주 돌대가리적인 발상이다. 주택은 수급을 시장에 맡길 수 있는 물건이 아니다. 한국의 주택문제는 수요층의 구매여력이 성장하지 못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전형적인 빈익빈부익부의 자본주의 시스템이 만들어낸 결과다.

국가가 개입해서 강력히 자본의 원리를 차단해야한다. 꼴통들이 좋아하는 시장의 원리에 충실해도 사실 어느 정도 해결이 된다. 투기를 시장원리라고 착각하는데 문제가 있다. 국유지에 군인을 동원해 양질의 주택을 짓고 최고 수준의 교육기관과 의료시설을 의무적으로 함께 건설해 공급하면 된다. 국가가 소유권을 갖고 저렴하게 살 수 있게만 하면 된다. 주택문제는 교육문제와 연계하여 풀어가야 하고 앞으로는 의료복지 등의 인프라와도 연계해야 한다.

군 인력으로 충당 안 되는 부분은 지역의 민간업자를 활용하면 된다. 어차피 지금까지의 택지공급도 하청으로 이뤄졌다. 원청이 국가가 되고 하청을 한 단계로 해버리고 인력으로 할 수 있는 것은 군을 훈련시켜 해결하면 획기적으로 원가를 줄일 수 있다.

선군정치라기 보다는 선군정책이라 하면 덜 거부감을 느낄지 모를 일이다. 60만 군이 있다는 것은 국가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사회 기본 시설과 인프라 확충에 긍정적으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여지가 많다. 전국에 산재한 사단에서 1개 연대씩만 빼서 공병화하고 지역민간 사업에 투입한다면 여러모로 유용할 것이다.

어차피 더 이상 남북이 벌이는 동족 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은 없다. 외세의 작당만 아니면 이 땅에 결코 전쟁은 없다. 그러니 군인을 민간 사업에 투입해도 훌륭한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

문재인 정부가 노무현때보다도 실력이 없고 구성인자의 성향은 박근혜당과 전혀 다를 바가 없으니 이 또한 요원하겠지만, 올해 공식적으로 무너진다는 말이 나오기 전에 빨리 돈도 비축하고 큰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

IMF 당할 때는 난생처음 당해서 그렇고 다시는 안 당할 것이라고? 두 번째 큰 충격 처음 당하는 일처럼 당하게 되어 있다.

아르헨티나 등이 주기적으로 계속 당하는 이유는 그들이 멍청해서가 아니라 당할 수준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우리 관료들이 결코 아르헨티나 관료들보다 똑똑하지 않다. 한국 관료들의 경쟁력은 국제사회에서 90위권 밖에 있다.

운전자가 실력이 없기 때문에 또 당하게 되어 있다. 그 피해는 저질러 놓은 책임자들이 지는 게 아니다. 가장 약한 계층이 가장 잔인하게 희생되고 가장 오래 당하게 되어 있다.

자본주의는, 이익은 위에서 아래로 흐르고, 고통과 위험은 아래에서 위로 작용하는 매커니즘에 의해 운용된다는 사실.

그래서 진정한 한시적 독립계층인 군을 동원해 흐름의 매커니즘을 상쇄하면 된다.
군을 활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공급을 민간에 맡기면 뻘짓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2717
최근 대문글
- 박해전
- 권총찬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권종상
118.223.166.98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582
트럼프의 엘리스 작전 조까 11
5
0
12-19 02:20
194581
김종대와 박성현은 헛소리 치지말꺼. - 대구박씨 - 15
0
0
12-19 00:59
194580
김정은 위원장 연내 방남 무산 책동 자주통일연구... 28
0
0
12-19 00:38
194578
한국에서 일용직으로 일하신다는 "보다가" 님에게.... 없는자들 46
5
0
12-18 23:13
194577
농작물을 좀먹는 벌레들이 있다. - 대구박씨 - 39
5
0
12-18 20:11
194576
유엔총회, 14년연속 北인권결의 채택…한국 동참 오해 금지 103
0
0
12-18 13:25
194575
이승복 논란과 울진.삼척 사건의 진상 ④ 자주통일연구... 132
5
0
12-18 12:03
194574
미국이 통일을 지양한다? 머리에 구멍이 났나? (3) 882 144
5
5
12-18 11:47
194572
123아! 당시에 거기에 있었다고 내 나이를 단정짓지 ... 우리겨레들 81
5
0
12-18 11:26
194571
세계일보는 쪽바리 신붕? (1) 니고 143
15
0
12-18 08:38
194570
미국은 한반도통일을 연방제보다 국가연합을 지향한다 (2) 막차 297
15
5
12-18 07:37
194569
현재 한국정부의 세금으로 북조선군 월급을 주고있다 (5) 大衛 154
5
25
12-18 00:55
194568
조선이 좋은 이유 (2) 없는자들 260
30
5
12-18 00:43
194567
< 박 >은 태양을 폭파해 버릴수도 있다. (1) - 대구박씨 - 110
5
5
12-17 21:27
194566
北통신, 유엔 안보리 北인권토의 불발 뒤늦게 보도 (1) 오해 금지 115
0
0
12-17 19:50
194565
<강진욱 칼럼> 이승복 논란과 울진.삼척 사건의... 자주통일연구... 154
5
5
12-17 16:47
194563
고구려를 얻으면 북한을 잃는다. (4) 882 174
0
25
12-17 14:52
194562
김치관 기자의 예측, 맞아야한다 자주통일연구... 311
5
25
12-17 10:25
194561
北, 美에 저강도 반발…기싸움 속 대화 기대 이어가 (1) 오해 금지 149
0
0
12-17 10:08
194560
북은 자력갱생정신을 타력갱신 하려는가 우리 207
42
5
12-17 05:58
194559
한국사회의 과소비형 사치풍조는 65세노인도 맞벌이... (1) 막차 323
63
5
12-17 04:11
194558
이범수 주연의 영화 '출국'을 보고나서.... (8) 없는자들 344
30
0
12-17 02:50
194557
한국 대통령 전용기 미국 입국 불가 (2) 大衛 258
5
45
12-16 23:57
194556
北 "비핵화길 영원히 막힐수도…美, 공동성명 성실 이... 오해 금지 169
0
0
12-16 20:17
194555
123아! 내가 조선을 왜 비방하겠냐? (11) 없는자들 255
0
5
12-16 18:27
194554
남북경제협력 제재면재 필요없다 미국이 제재해재해야 (4) 막차 426
67
0
12-16 15:32
194553
비건 美특별대표 주중 방한…비핵화·남북협력 제재면... 오해 금지 206
15
0
12-16 13:05
194552
123아! 남조선이 정말로 이태리 수준정도 된다. (2) 없는자들 254
10
30
12-16 10:29
194551
< 어느 것이 진짜 모습인가 > - 대구박씨 - 185
5
10
12-16 00:46
194550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8) 윤문과어이없... 203
4
0
12-15 23:18
194549
자유한국당의 박근혜석방결의안추진논의는 후안무치하... 889 96
20
0
12-15 21:37
194548
사법농단 연루법관 징계, 왜 자꾸 미뤄지나 889 61
10
0
12-15 21:36
194547
보안법 70년, 판문점선언시대 보안법은 버리고 나아가... 889 96
20
0
12-15 21:35
194546
불법정치자금을 받아먹은 자유한국당의원들을 구속해... (1) 889 95
5
0
12-15 21:34
194545
망치부인이 누구여? 초리 145
0
5
12-15 19:48
194544
연동형 비례대표제? 소라 130
0
0
12-15 18:35
194542
똥누리 당은 친일파가 창궐? 니고 107
5
0
12-15 17:47
194541
123 똥티 동무가 알아야 할 것들 (1) 없는자들 121
0
25
12-15 16:45
194535
도올의 각성? 환상? 882 175
0
15
12-15 16:20
194534
안시성 882 128
0
0
12-15 11:59
194533
김정은은 서울로 내려갈것이다. 꼭 내려가야 한다... (1) 882 232
5
0
12-15 11:07
194532
트럼프 "北협상 어떻게 되나 많이 물어보는데…서두를... (1) 오해 금지 213
0
0
12-15 09:21
194531
북파공작원의 존재양태 자주통일연구... 308
15
5
12-15 08:50
194530
조선외무상 아세안순방길에 미국은 고위급회담 애걸중 막차 593
97
0
12-15 08:36
194529
대한민국의 좌경화 친북화를 막으려면... (3) 없는자들 149
0
0
12-15 07:58
194528
통일코리아 천하제일강국 유튜브 방송을 시작했습니... (3) 규민이아빠 654
60
0
12-15 06:48
194527
조선은 남조선과 미국을 믿지 말아야... (1) 사람들 191
20
5
12-15 06:31
194526
내가 가장 존경하는 위대한 사상가 나침판 251
20
0
12-15 02:03
194525
김어준&이재명&구좌파는 왜 기생충인가.. 종북참수 81
5
10
12-15 01:31
194524
트럼프가 미군철수 기회 줘도 못받아쳐먹는 문재인씨 (2) 남북자주평화... 380
64
0
12-15 01:07
194523
<강진욱 칼럼>이승복 논란과 울진.삼척 사건의 ... 자주통일연구... 136
5
5
12-15 01:03
194522
비핵적인, 비인간적인. - 대구박씨 - 69
5
0
12-15 00:10
194521
일본은 진심으로 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 (1) 真理 69
0
0
12-14 20:31
194520
김정은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을 열렬히 환영합니다! 91
10
0
12-14 20:27
194519
김정은국무위원장님의 서울방문과 남북수뇌회담을 열... 79
10
0
12-14 20:24
194518
남북선언들의 이행에 민족적화해와 평화번영의 길이 ... 58
5
0
12-14 20:22
194517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결의문] 이창기 동지를 가... 자주민주통일 48
5
0
12-14 20:16
194516
[모두 다 이창기가 되자] 통일이 되면, 같이 평양에 ... 자주민주통일 46
5
0
12-14 20:14
194515
[논평] 수중점화?? 시간은 미국의 어리석음을 깨우쳐... (2) 수중점화 449
30
0
12-14 14:10
194514
정직한 한국인들이 세상을 놀래운 "보물선" 사기놀음.... (1) 882 101
0
5
12-14 13:30
194513
위인? 김정은이 언제 죽었어? (3) 882 161
0
15
12-14 12:37
194512
언제 오시나, 자주통일 자주통일연구... 195
0
10
12-14 11:35
194511
문재인대통령 레임덕은 민주당 이간책에서 시작되었다 (3) 막차 357
54
15
12-14 07:34
194510
문재인 임기 583일 (5) 大衛 151
5
10
12-14 02:48
194509
김이 처음부터 < 박 >에게 복종했던 것은 아니... (1) - 대구박씨 - 102
5
0
12-13 21:49
194508
조선은 한국/미국과 적대적 공생관계,조-일은 계산적... (3) 애국통 257
5
5
12-13 15:53
194507
한국의 빛을 가린 카나다... (2) 882 286
0
5
12-13 15:50
194505
예정웅 자주론단(428) 통일운동가는 위인의 전사들이... 한마음 1373
70
0
12-13 12:28
194504
" 을밀대 "를 폭파 하라. (1) - 대구박씨 - 174
0
5
12-13 02:43
194503
미국이 이북의 종교의 억압과 인권 유린에 대하여 논... (1) 나침판 303
25
0
12-13 02:00
194502
< 1년은 더 기다려 볼 듯.. > 송곳 419
0
0
12-12 21:39
194501
남북, 철도·도로 착공식 실무회의 13일 개최 합의 (1) 오해 금지 145
0
0
12-12 21:36
194500
동일기사 세개 연속 (1) 지나가다 268
0
0
12-12 21:14
194499
순수한 똥파리들..옹졸한 검찰..끝장난 이재명~!! (2) 고토회복 284
20
34
12-12 16:52
194498
궁금한 문재인 (1) 궁금 312
29
15
12-12 16:35
194497
美국무부, 북한 '종교자유 특별우려국' 또 지정…17년... (4) 오해 금지 243
0
5
12-12 09:59
194496
'비핵화·제재·남북관계' 한미워킹그룹 2차회의 연내... 오해 금지 190
0
0
12-11 23:55
194495
근혜는 철통경호를 받고 있다. (4) - 대구박씨 - 328
5
10
12-11 18:51
194494
이영훈 목사 "평양 심장병원, 내년 11월 준공 목표" (1) 오해 금지 160
0
0
12-11 18:02
194493
조국통일 후엔 모조리 그 삼족을 멸해야 합니다. (4) 60도술 728
40
5
12-11 14:01
194492
현 시기 미 대북 인권압박의 본질 자주통일연구... 344
5
0
12-11 13:57
194491
검찰, 이재명 경기지사 오늘 기소..김혜경 씨는 무혐... (1) 사람이면 사... 233
10
0
12-11 09:40
194490
ktx사고 언론이 미쳤다! (4) 간디르 589
45
0
12-11 08:34
194489
친미매국세력의 이재명죽이기는 먼지털이로 공작실패... (3) 막차 601
78
24
12-11 06:16
194488
2019 예산에서 대북 예산이 1조원이 넘는데 .. (9) 大衛 226
5
31
12-11 04:27
194487
비핵화, 북한 인사의 질문과 나의 대답 (1) 오해 금지 266
10
10
12-10 21:48
194486
[펌] 미중패권대전과 한반도의 정세변화 (봄호수 필독... (2) 親한호석先生 407
10
20
12-10 20:32
194485
北, 노동신문, 부정부패와 '전쟁' 선포 (5) 오해 금지 495
0
0
12-10 17:24
194484
2차북미정상회담 확정 뒤 통일을 안고 통일처럼 (2) 자주통일연구... 378
5
20
12-10 17:18
194483
일본은 왜 21세기의 야만국가로 세인의 지탄을 받고있... 123 322
75
14
12-10 13:51
194482
미치고 환장할 일 아닌가. (1) - 대구박씨 - 284
12
14
12-10 12:21
194481
北, 유엔 인권결의안 채택 또 비판…"모략소동 극에 ... (1) 사람이면 사... 159
0
0
12-10 11:35
194480
美, 16년째 北"최악 인신매매국' 지정---북미훈풍 속 ... (1) 오해 금지 192
0
0
12-10 10:09
194479
반트럼프로 전세계 일체화. 미국을 좀먹기 시작한 미... (1) 오해 금지 330
5
0
12-10 00:01
194478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보다 더 중요한 것은... &l... (3) 규민이아빠 1052
100
20
12-09 21:40
194477
< 박은 왜 도는가 > (2) - 대구박씨 - 143
5
5
12-09 21:34
194476
문정권은 언제까지 갈까요? (4) 도로사 310
0
10
12-09 19:36
194475
현재 일어나고 있는 모든 사건들은 (3) 大衛 321
5
25
12-09 18:45
194474
근간에 발생하는 사고는 삼*과 관련있다고 본다 (1) QKFKA 304
10
0
12-09 17:24
194473
일본이 이민천국으로 바뀐다고? 바로 236
0
0
12-09 17:12
194472
과연 장하성 교수가 이런 말을? (2) 도르사 284
0
5
12-09 17:00
194470
산업硏 "북한 경제개혁으로 남북경협 제도적 기반 마... (1) 오해 금지 173
5
5
12-09 11:20
194469
이재명의 새도우 복싱 사람이면 사... 273
10
20
12-09 10:21
194468
'위인맞이환영단', 국보법 위반 고발돼..검찰 수사 착... (2) 사람이면 사... 259
5
5
12-09 09:50
194467
이재명을 내치지못하는 민주당의 딜레마 (2) 종북참수 186
25
25
12-09 08:04
194466
<김정은이 위인?>금기를 깬답시고 설치지마라.... (3) 종북참수 131
10
25
12-09 07:42
194465
미국돼사관 국점원 삼송돈가방이 이재명죽이기 본부다 (4) 막차 500
75
19
12-09 06:15
194464
혀를 뽑아 버릴것. (2) - 대구박씨 - 169
5
5
12-09 03:44
194463
시리아 - 우크라이나 (3) 조까 347
5
15
12-09 00:25
194462
표충비 62L 최대치 땀흘려 (1) 조까 322
5
15
12-08 22:51
12345678910 ..176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