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이북 동포들의 고난을 이해해주는 문재인 대통령
  번호 192841  글쓴이 나침판  조회 933  누리 15 (20,5, 5:0:1)  등록일 2018-9-21 11:07 대문 1

이북 동포들의 고난을 이해해주는 문재인 대통령
(WWW.SURPRISE.OR.KR / 김현환 / 2018-09-21)


2018년 10월19일 밤 평양 5.1경기장에 모인 15만 평양시민들 앞에서 한 문재인 대통령의 연설을 들으며 나는 너무나 김동하여 계속 눈물을 흘리지 않을 수 없었다. 무엇보다도 너무나 고생을 많이 해온 이북 동포들의 고난을 처음으로 이해해주고 마음 아파하는 이남의 대통령이 존재한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나는 너무나 감격하였다. 이북 동포들은 참으로 고생을 많이 하여왔다. 조그마한 나라가 나라의 자주성을 생명으로 여기고 주체 사회주의의 길을 걸어왔기에 자본주의를 지향하는 제국주의연합세력들과 이남의 역대정권들은 물론 주위의 사회주의 대국들로부터도 적대와 제재압박에 시달려왔다.

사진출처 : 경향신문

90년대 중반에 불어닥친 홍수와 가뭄, 냉해로 고난의 행군을 할 때 제국주의연합세력들은 드디어 기회가 왔다고 생각하고 이북의 목을 졸였다. 그때 이남과 중국, 러시아도 별로 이북을 도와주지 않았다. 세계는 이북이 이번에는 기필코 손들고 개혁개방으로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북 동포들은 <사회주의는 과학이다>라고 믿고 수령, 당, 군대, 대중이 일심단결하여 <고난의 행군>을 이겨내고 자신들이 지향하는 주체 사회주의를 지켜내었다.

아마 문재인 대통령도 이북 동포들이 겪은 고난을 다는 모를 것이다. 그러나 이번 평양 정상회담을 하는 과정에서 직접 이북의 최고지도자와 일꾼들 그리고 일반 동포들과 접촉하면서 느끼는 바가 많았을 것이다. 그리고 이북의 최고지도자와 일꾼들, 그리고 일반 동포들의 진솔한 모습을 보고 감동되는 바가 컸을 것이다. 남의 고난을 이해해주고 그 고난에 동참해주는 것처럼 고마운 일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과 같이 언급하였다.

“이번 방문에서 나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습니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습니다.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습니다.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보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북에 대해 잘 알고 있었겠지만 직접 와서 보니 생각보다 평양시내가 깨끗하고 건물들도 잘 정비된 것을 보고 기대 이상의 평가를 내린 것 같다. 그리고 이북 동포들이 개혁 개방만 하면 잘 살 수 있을 터인데도 <주체 사회주의>를 고집하는 이유를 직접 와서 보고 느끼는 바가 컸을 것이다.

최고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진심어린 영접과 솔직한 담화를 대하면서, 그리고 그를 받드는 이북 일꾼들의 충정의 마음과 애국심을 보면서 문대통령은 이들이 지향하는 주체 사회주의라는 나라에 대한 대충의 영상이 떠올랐을 것이다. 이북 동포들의 솔직하고 꾸밈없는 참모습에 문대통령은 가슴이 뜨거웠던 것 같다. 아마 속으로 많은 눈물을 흘렸을 것이다. 공항에서나 길가에서 그를 환영하는 시민마다 진심으로 조국의 화해와 단결, 평화와 통일을 갈망하고 소리 높여 외치는 모습에 그는 감격하고 눈시울을 적시었을 것이다.

내가 89년부터 이북을 수차례 방문하면서 느낀 것은 이북 동포들은 진심으로 <조국통일>을 원한다는 사실이었다. 그들의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조국통일!” 외침은 내가 절대로 흉내 낼 수 없는 것이었다. 그들의 외침에 비하면 나의 외침은 모기만 한 목소리였다. 그 어려운 분단 70여 년 동안 전쟁과 기아와 질병과 싸우면서도 <민족성>과 <자주성>을 지켜왔으며 조국통일에 대한 열망을 잃지 않은 이북 동포들에게 나는 늘 존경심을 갖고 있었다. 이러한 이북 동포들의 불굴의 정신에 문대통령도 감격하여 경의를 표하고 싶었을 것이다. 나는 위 연설을 들으며 나도 모르게 한없이 눈물이 나왔다. 마치 문대통령이 나 개인에게 그동안 통일운동하느라고 고생했다고 다정히 말해주는 것 같은 고마움을 느꼈다.

그리고 이 짧은 연설에서 문대통령은 4.27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코리아반도에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선언하였다. 전쟁이 더 이상 없는 평화의 시대,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삼천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려고 노력하는 새 시대, 이산가족들이 상시로 만나 서로의 아픔을 나누고 서로 돕고 사는 새 시대, 장구한 5,000년 역사에서 70년 헤어져 살았는데 지난 70년간의 적대관계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와 통일의 큰 걸음을 내딛는 새 시대를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다짐하였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연설에서 앞으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앞세워 외세의 눈치를 보지 않고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겠다고 약속하였다. 남과 북이 힘을 합치면 못해낼 일이 없다. 지금 이남의 경제사정도 많은 어려움에 봉착해 있다. 몇 개 큰 기업체를 제외하고 중소기업들과 자영업체들은 많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젊은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어 직업을 찾아 헤매고 있다. 농촌 총각들은 신부를 구할 수 없어 외국에서 구하고 있다.

이러한 난관을 일시에 극복하는 길은 남과 북이 서로 이익이 되는 경제공동체를 구성하는 일이다. 예를 들어, 이남에서 남아도는 쌀을 북에 보내고 이북에 풍부한 희토류를 비롯한 풍부한 광물질을 대신 가져오면 이남의 농민들에게도 좋고 북의 동포들에게도 좋을 것이다. 현대건설을 비롯한 이남의 건설업체들이 이북의 도로와 철도를 비롯한 기간산업을 육성해주는 일, 이북이 절실하게 필요로하는 경공업을 육성해주는 일을 해주고 대신 이북의 광물질을 가져오면 서로 좋을 것이다. 우수한 이북의 두뇌를 이용하여 IT 산업을 더욱 발전시키면 삼성과 엘지도 더 큰 이익을 볼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우수한 우리 민족, 강인한 우리 민족, 평화를 사랑하는 우리 민족이 함께 힘을 합쳐 <새로운 조국>을 건설해 나가면 세계에서 가장 강대한 나라가 될 것이다. 우리 남과 북의 8천만 겨레는 서로 굳게 뭉쳐 <통일된 강성대국>을 건설하기 위하여 매진해야 할 것이다.

김현환(재미자주사상연구소 소장)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2841
최근 대문글
- 강진욱
- 안호재
- 임두만
- 이주연
- 임두만
172.90.164.155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8217
1인당 GNP 3만불대라서 좆나 좋던가? 없는자들 34
5
0
06-19 06:55
198216
북에도 도시로 이사갈 자유가 있다 (2) 동그라미 113
10
5
06-18 22:45
198215
< 상형획 > - 대구박씨 - 29
9
4
06-18 22:29
198214
하하하 새끼 개소리 감상 (구분 새끼 필독) (10) 反코딱지새끼 97
5
0
06-18 12:08
198213
광주시민은 ‘북괴’를 증오했다? (이인숙+코딱지 년... (2) 反관리자새끼 64
9
0
06-18 12:04
198212
김여정이 위암 말기? (대위+구분 새끼 필독) 박지원? (3) 反관리자새끼 91
10
0
06-18 11:57
198211
북중정상회담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에게 보내는 ... 자주통일연구... 324
13
14
06-18 10:56
198210
한국이 민주혁명을 수출? 김진명의 코미디... (100) 882 217
0
14
06-17 20:34
198209
아베의 이란방문을 겨냥해 일본계 유조선을 공격한 의... (73) 오해 금지 349
0
9
06-17 18:51
198208
조국통일운동의 당면 전략과제 (2) 자주통일연구... 235
20
14
06-17 14:53
198207
미국은 <문명박그네>를 한 통속에 넣어 개헌이... (144) p 230
0
36
06-17 14:21
198197
< 게르만족은 지주가 될수는 없고, 소작농일 뿐이... - 대구박씨 - 84
4
24
06-17 08:53
198194
< 남조선 전 지역에 단전-단수 조치할 것 > (3) - 대구박씨 - 281
13
29
06-17 00:27
198193
미국의 최근 행보를 보면 서남아에 군사력을 투사시킬... (2) 홍라산 452
0
0
06-16 22:36
198192
광주항쟁에 대한 문재인의 생각은? 882 139
5
14
06-16 16:41
198191
광주항쟁은 왜 실패했는가? (7) 882 235
5
9
06-16 15:29
198185
남조선 문가던 식민지 남조선 총독인 비건이던 그누구... 애국통 345
73
5
06-16 07:34
198181
북의 실상 (41) 평천하(이윤... 843
65
5
06-15 18:53
198179
노래: "새와 물고기의 사랑" ---남북은... (2) 882 145
0
4
06-15 16:22
198178
오만 유조선 공격주체,, 한일은 특정하지 않아 오해 금지 191
10
4
06-15 11:51
198177
미중100년 신냉전의 심층 오해 금지 148
4
4
06-15 11:31
198175
민족통일기구 수립 경로 자주통일연구... 151
5
4
06-15 10:10
198174
갈수록 깨지는 '미국은 은인의 나라'라는 미신 / <시... (1) 윤기하 239
34
5
06-15 08:52
198173
미국에게 그러한 력량은 없을 것 - 대구박씨 - 150
3
14
06-14 22:57
198172
[공지]국가보안법피해자모임(국피모) 2019년 하반기 ... (1) 윤기하 99
5
5
06-14 22:49
198171
폐미정부 들어 폐미범죄자까지 감싸고 있다 (10) 천하장사 276
10
19
06-14 20:40
198170
누가 누구를 베꼈단 말인가 - 대구박씨 - 99
11
9
06-14 19:13
198169
중국가수와 노래를 한명 소개... (2) 882 187
0
14
06-14 15:44
198168
중국우주정거장 전 세계에 개방... (13) 882 370
10
14
06-14 12:16
198164
< 너희들이 하지 않으면, 내가 한다 > - 대구박씨 - 95
10
9
06-14 05:55
198163
< 진짜 도전자는 누구인가 > - 대구박씨 - 111
9
9
06-13 23:39
198162
연합연방제 자주통일연구... 316
14
24
06-13 19:57
198161
팔팔이가 팔팔하지못한 딱 한가지 삼국연방시대 130
5
5
06-13 16:59
198157
< 아닐 비 > - 대구박씨 - 79
2
9
06-13 08:53
198156
김정희를 김정희라 말하지 못하고, 박정희라 말하는 ... - 대구박씨 - 119
0
9
06-13 04:24
198155
중동 인도양 패권을 상실하는 미국 (1) 오해 금지 371
5
4
06-13 02:40
198153
홍콩시위에 관해서... (4) 882 264
5
9
06-13 01:07
198152
중국을 G1 이 되게 해서는 아니 된다... (8) 882 183
0
4
06-13 00:23
198151
미중100년 신냉전의 심층 (2) 오해 금지 224
9
4
06-12 22:44
198147
[아침햇살31]친미의존안보 혁파하고 통일안보로 가야 ... (1) 굿모닝 188
25
0
06-12 12:15
198145
예정웅자주론단(456) “우리(미국)가 참패 한다“《W... (7) 한마음 1705
85
0
06-12 00:25
198144
< 트럼프를 대환영 한다 > - 대구박씨 - 107
2
4
06-11 22:11
198142
1.북의 연방제 안과 조국통일 3대헌장 (9) 자주통일연구... 321
19
9
06-11 15:21
198141
개돼지우리를 사람거처로 만들려면 (6) 이인숙 763
90
24
06-11 13:35
198140
북조선당국이 김영철을 잘 처리했다고 생각하는 이유 (1) 제사장 366
10
14
06-11 13:07
198136
사드는 미중무역전쟁보다 차원이 더욱 높다. (5) 882 240
10
14
06-10 22:28
198135
882님께, 코리아패싱에 관련하여.. (8) 제사장 263
15
9
06-10 22:23
198133
오해금지님께, 근대화 문명에 대한 반론 (2) 제사장 157
10
14
06-10 21:30
198132
< 지금 이곳을 누가 다스렸는지는 똑똑히 알고 있... - 대구박씨 - 103
9
9
06-10 19:47
198130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1년, 우리가 만난 김정은 국... (1) 평화번영 153
5
0
06-10 14:44
198129
<정론> 조선일보의 조작 구도는 이제 공식적인 ... 윤기하 879
28
0
06-10 09:15
198126
< 최고인민회의 대의원들을 위한 예술공연 > - 대구박씨 - 156
10
4
06-09 21:58
198125
미중관계를 어떻게 볼 것인가 (1) 오해 금지 223
5
9
06-09 21:36
198121
약자엔 강하고, 강자엔 강하다는 중국의 노예근성... (1) 882 250
5
24
06-09 10:02
198120
< 손은 조작되였다 > (1) - 대구박씨 - 126
0
8
06-09 04:43
198119
Donau Wellen Walzer 다뉴브강의 물결 왈츠 (7) A CenturialS... 218
0
0
06-09 03:55
198117
축하 전영애 345
35
0
06-08 19:08
198116
식솔 박아라 170
10
0
06-08 19:05
198115
일화 김문식 177
20
0
06-08 19:03
198113
동성애자에 대한 단상 (2) rmfTp 174
9
10
06-08 15:36
198107
[주말]반미전선에 자주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미제(양키... 윤기하 180
15
0
06-08 09:25
198105
예정웅자주론단(455) 조·미대화 결렬시킨 후 미국의... (3) 한마음 1690
80
10
06-08 05:58
198104
대만이 국가?---한국언론플레이... (119) 882 204
5
9
06-08 03:30
198103
많은 분들이 사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거 같은데, (2) 홍라산 232
5
31
06-07 20:24
198102
< 천자문은 변조자 > (2) - 대구박씨 - 138
10
19
06-07 16:57
198101
[참관 후기]조직운동 단체라면 총화를 거쳐 거듭나야.... 윤기하 138
5
0
06-07 13:37
198098
드라마 이몽을 보면서... (3) 882 230
0
9
06-07 09:42
198097
3.1운동과 김원봉은 량립이 불가능---정신분렬...한국... (4) 882 229
0
9
06-07 08:58
198096
정신 상태를 나타내는 눈섭 문신으로 난리 난 한국 (4) rmfTp 511
25
0
06-07 07:54
198095
< 핵 > - 대구박씨 - 119
11
9
06-07 04:38
198094
(북한의) 혁명로선과 통일전선(하나) (2) 개굴이네 집 463
40
0
06-07 02:59
198092
평화공존체제론을 뛰어넘어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자... (2) 자주통일연구... 404
15
4
06-06 18:35
198091
자립적 민족경제 노선만이 번영과 승리의 길이다. (4) 나침판 360
39
10
06-06 13:27
198089
文대통령, 현충일 추념사서 '北 6·25 서훈자' 김원봉... (7) 오해 금지 282
0
9
06-06 11:57
198088
교조주의를 극복하고자 하는 좌파진보인은 연락주세요 (1) 오승기 162
0
0
06-06 07:48
198087
모든것을 우리식으로! (1) 동그라미 317
50
5
06-06 07:33
198086
요즘 북이 당당히 나가니 다시 칭송을 받고 있다. (1) 우리 353
10
5
06-06 07:15
198085
좋은 인간관계 유지법 (2) 평천하(이윤... 207
10
15
06-06 07:13
198084
< 중국을 바로 치지는 않을 것 > - 대구박씨 - 139
17
14
06-06 04:56
198079
< 최룡해는 필요없다 > - 대구박씨 - 105
3
24
06-05 15:17
198078
평화체제론을 어떻게 뛰어넘을 것인가? 자주통일연구... 143
10
4
06-05 15:04
198077
[아침햇살30]남북통일경제가 답이다 - 세계 경제를 선... (4) 굿모닝 192
5
0
06-05 13:19
198075
"IP 211.184.141.178" 의 질문에 대한 답변 (14) 답변 327
15
9
06-05 11:11
198072
통일은 당당히 조선 혼자만의 힘으로 이뤄낼 것! (16) 없는자들 974
75
9
06-05 01:31
198069
미중패권경쟁이 한국에 주는 영향... (12) 882 432
5
19
06-05 00:48
198067
중국 천안문사건 30주년을 기념하면서... (13) 882 275
5
24
06-04 23:48
198066
이재명이 대권잡으면 벌어질일. (1) 무식한민족주... 333
10
46
06-04 15:52
198065
이재명 무죄? 달라질거 없어 등시나 무식한민족주... 198
10
41
06-04 11:32
198063
새로운 통미봉남 전술에 대한 고찰 (2) 없는자들 449
35
4
06-04 11:15
198062
<우리국가제일주의>와 <국풍> (1) 동그라미 195
30
0
06-04 10:28
198061
이교부님 강연영상 - 2019년 6월 2일 k1 78
10
0
06-04 09:13
198060
막창 한국당은 달창나경원 막말황교안 내년4월 망한다 막차 332
40
4
06-04 08:50
198058
< 붉은별 > - 대구박씨 - 141
5
4
06-04 00:23
198056
한국남자들은 우람지고, 한국여자들은 색시하다. 882 289
0
14
06-03 23:51
198051
남과 북이 주한미군과 함께 하는 평화공존체제론 (2) 자주통일연구... 545
15
4
06-03 11:16
198049
[아침햇살29]미국의 승인에 목매는 정부, 이것은 숙명... (3) 굿모닝 305
10
0
06-03 10:56
198047
" 덴 코츠 "와 " 이와야 다케시 "의 대화 내용은 (2) - 대구박씨 - 186
0
9
06-03 04:57
198046
< 우호관계, 적대관계 > (1) - 대구박씨 - 114
0
9
06-02 23:45
198045
식민지는 식민지일뿐이다. (42) 없는자들 972
99
4
06-02 22:42
198043
[나는 반미주의자입니다] (2) 하이고 353
75
0
06-02 19:53
198042
테라(TERRA) (2) 홍익인간 262
0
44
06-02 19:07
198038
4.12 시정연설에서 강조된 인민대중제일주의 (3) 나침판 243
24
0
06-02 09:26
198037
< 거짓에는 대가가 따른다 > - 대구박씨 - 128
3
9
06-02 05:38
198034
<어머니당>과 <소개팅> (9) 동그라미 422
49
0
06-02 02:25
198032
풀매기 ㅡ 사상-인종청소 (41) 개굴이네 집 1052
40
0
06-01 19:29
198031
USA는 조작되였다 - 대구박씨 - 240
12
9
06-01 19:14
198029
日방문 필리핀 두테르테 "후쿠시마産 수산물 수입금지... (4) 오해 금지 444
0
14
06-01 13:43
198025
< 리스트 > (4) - 대구박씨 - 230
3
9
06-01 00:56
198022
(조선반도) 유일 합법정부 논쟁 그것의 서막 (4) 개굴이네 집 471
25
0
05-31 20:25
198012
하 늘 (7) 평천하(이윤... 341
10
15
05-31 10:02
12345678910 ..179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