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번호 42220  글쓴이 윤석준  조회 735  누리 15 (0,15, 0:0:3)  등록일 2017-6-19 12:08 대문 0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WWW.SURPRISE.OR.KR / 윤석준 / 2017-06-19)


방위산업이다. 

그래서 중국은 2012년 이후 중국 내 방산산업 전체를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나섰다. 미국·유럽의 유수 방산기업을 따라잡기 위해서였다. 해외 무기시장의 판도도 바꿔보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중국 방산기업은 자주국방을 실현하는 중국인민해방군(PLA)의 자부심이었기에 나름 큰 결심을 한 셈이다.
 
막상 들여다보니 문제는 심각했다. 중국 방산기업 제조품 대부분이 구소련·러시아 무기를 역설계해 만든 모조품이었다. 자제 개발한 소프트웨어는 아예 없었다. 오죽하면 2011년 영국 국방성이 세계 무기 모조품의 70%가 중국산이라고 꼬집었을까. 중국이 자랑하는 샤(夏)급 핵추진 잠수함과 쥐랑(巨浪·JL)-1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실전에서 무용지물이나 다름없었다.

▲중국 최초의 잠수함 발사형 탄도 미사일(SLBM) 쥐랑(巨浪·JL)-1이다. 1967년 개발을 시작했다. 1982년 4월 30일 최초 발사를 하였다. 1982년 10월 12일 디젤 잠수함인 골프급 잠수함에서 해상 최초 발사를 하였다. 1986년 중국 최초의 전략원잠인 샤급 잠수함에 12발이 탑재됐다. [출처: 시나닷컴]

중복 생산도 문제였다. 구소련 ‘미그(MiG)’기로 유명한 ‘미코얀(Mikoyan)’사 수호이 전투기를 개발한 수호이사 따라 하기에 급급했다. 중국 동부 전역에 걸쳐 있는 조선소에서는 똑같은 장후(江湖)급 구축함을 서로 건조하려는 경쟁까지 붙었다.
 
더 심각한 건 부실 운영이었다. 국영 방산업체들은 마구잡이식으로 은행 대출받아 몸집 불리기에 혈안이 돼 있었다. 심지어 수출의 경우 ‘기부’에 가까운 헐값이 넘기는 일도 서슴지 않았다. 다 실적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2008년 국제금융위기는 중국 방산기업에 ‘해(害)’가 됐다. 중국 방산기업이 연구개발(R&D)에 주력하기보다, 인수합병(M&A)을 통한 양적인 확장에 치중했다. 2009년 중국의 시페이(XAC)와 홍콩 ATL이 최근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럽 굴지의 항공기 제조사 FACC 지분 91.2%를 인수했고,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에픽 에어(2010년), 프랑스 항공기 제조업체 라테코아(2011년) 등을 잇따라 사들였다. 중국 국영은행의 막대한 융자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영국 IHS 제인 디펜스 위클리에 따르면 2007년 이래 중국 방산기업이 융자받은 규모가 무려 870억 달러에 달한다.  

▲ ‘중국판 B-52(미국의 대표적 전략폭격기)’로 불리는 H-6 폭격기, 1958년부터 중국 시페이사가 러시아제 TU-16 라이선스 생산했다. [출처: XAC]

하지만 2012년 11월 이후 일대 변혁기를 맞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이후 ‘군민일체화(Civil-Military Initiative: CMI)’ 전략이 실행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9월 6일 중국 국무원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SASAC)은 기존 방산기업을 8개로 개편했다. 항공기 생산에서는 군사용 항공기는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가, 상업용 민항기는 중국상용항공기유한공사(COMAC)가 맡아 이원화돼 있는 구조로 통폐합시켜버렸다. 
 
중복 사업도 ‘협력'’ 형태도 묶었다. 지난 2015년 9월 23일 중국선박공업집단공사(CSSC)와 중국항천과집단공사(CASIC)가 해군용 지휘통제체계(C4ISR) 개발에 협업하기로 한 것이다. ‘뤼양(洛陽)급’-Ⅲ 구축함과 ‘Type-041’ 윈(元) 급 잠수함에 탑재될 독자형 전투지휘체계 개발이 시급했기 때문이다.

▲중국도 합동 전술 핵심 체계인 C4ISR(지휘·통제·통신·정보·감시·정찰) 합동·연합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출처: IGF]

민간 기업에도 길을 터줬다. 방산분야는 국가 안보 측면에서 중국 인민해방군(PLA)가 주도하며 민간 기업을 철저히 배제됐다. 지난해 3월 7일 자 인민일보에 따르면 “중국 중앙군사위원회(CMC) 산하 장비개발부(EDD) 소속 국가방위지적권관리실(NDIPO)이 보유한 3000개에 달하는 특허 중 2346개를 웹사이트에 공개했다. 민간 군용 기술이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된 조치였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 정부가 민간연구소에 연구개발비도 대줬다. 지난 4월 18일 중국 환구시보(环球时报)는 중국 정부가 8억7000만 달러를 2000여 개 민간연구소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익 창출에도 신경 쓰기 시작했다. 국영 기업은 민관 혼합형 경영을 하는 동시에 전문 경영인을 영입했다. AVIC도 항공업계 전문 경영인을 CEO로 두고 있다. 

▲중국항공공업집단(AVIC)가 개발한 다목적 군용 무인기 ‘윙룽Ⅱ’ [출처: AVIC]

세계 유수의 방산전시회에 적극적으로 참가하고 있다. 중국 주하이(珠海) 항공전시회는 동아시아 항공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과 중국항공발동깁집단유한공사(AECC)가 아시아 군용기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중국 방산기업도 분명 장점은 있다. 크게 세 가지다. 첫 번째로 일단 규모가 크다. 중국 항공모함과 구축함을 만드는 중국선박공업집단공사(CSSC)와 중국선박중공집단공사(CSIC)만 보자. 160개의 자회사와 고용인원만 45만 명에 이른다. 자산 규모도 370억 달러(2015년 기준)에 이른다. 

▲중국선박공업집단공사(CSSC)가 상하이 근처 후동-중화 조선소에서 건조한 중국의 2800t급 C28A 초계함. 알제리 해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출처: 시나닷컴]

두 번째로 중국 정부가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의 경우 정부로부터 지난해에만 76억 달러를 지원받았다. 조선분야는 중국공업신식화부(MIIT) 산하 국가국방과기공업국(SASTIND)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정부 지원에 나서고 있다.

세 번째로는 수요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중국항공업집단공사직승기(AVIC Helicopter)가 프랑스 에어버스 ‘EC175’ 헬기를 모방해 만든 ‘AC352(이전 명칭 Z-15)’ 헬기는 국내 수요만 1000여 대가 넘어 총 납기 기한만 20여 년에 달한다.

▲전투기용 엔진인 ‘WS-10’은 러시아 AL-31F 터보팬 엔진을 중국이 역설계해 복제한 버전으로 중국 국영인 선양항공기엔진공사에서 생산하는 엔진이다. [출처: 시나닷컴]

마지막으로 투자 규모가 상당히 크다. 지난해 중국이 항공기 엔진 개발에만 57억 달러를 쏟아부었다. 출시되는 엔진 종류도 다양하다. 심지어 베끼는 경우도 아예 모델 버전까지 달리해 개선 모델을 동시에 개발할 정도다. 대표적인 사례가 러시아가 베꼈다고 항의한 ‘WS(太扇)-10’ 엔진이다. 첫 엔진을 출시하자마자 ‘WS-13/14/15/16’ 등 총 4개 모델 개발에 착수했다.

2020년까지 WS-17을 추가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밝힐 정도로 배짱 또한 두둑하다. 이런 상황은 세계 항공기 엔진 개발 역사에서도 그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다. 모방한 기체나 엔진이 구설에 오르고 있음에도 다수 개량형 모델을 동시 개발에 착수해버리니 본 엔진을 제공한 러시아조차 황당해하고 있다. 중국은 이 중에서 한 가지 모델만 안정화에 성공만 하면 그만이라는 입장이다. 
 
서구권 경쟁국과 기술적 격차를 극복하려는 처절한 노력 중 하나다. 중국은 수십 년에 걸친 개발 소요기간을 줄이기 위해 ‘무자비(無慈悲)’하게 투자에 나서고 있다.

▲항공기 실내 제작 전문업체 ‘AIM 알티튜드’ 직원이 제품을 테스트 중이다. [출처: AIM 알티튜드]

다섯째 중국이 해외로 눈을 돌리고 있다. 지난해 6월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가 영국 항공사 AIM 알티튜드(Altitude)를 인수하고 현지 법인인 ‘UK AVIC’를 만들었다. 아직 직원은 100명에 불과하지만, 영국 내에선 항공기 부품과 같은 첨단 제조업 분야에 중국 방산기업이 현지법인을 낸 것에 관심이 쏠렸다. 같은 해 중국 선전에 기반을 둔 기술 기업 쿠앙치 그룹(Kuang-Chi Group)은 재정난에 시달리던 엔진기술 연구개발 업체인 영국 길로(Gilo)사 지분을 3억 달러어치 사들였다. 로봇∙우주통신∙항공정밀 등 방위산업의 핵심으로 꼽히는 분야에도 2억4000만 달러나 투자했다.

이 모든 것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한 이후 벌어진 일이다. 중국군은 ‘양적 축소’와 ‘질적 향상’을 추구하는 현대화 전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5년 공개된 ‘중국군사전략(中國軍事戰略)’ 책자에도 “미래 군사충돌에 대비하기 위해 민군 융합으로 도약이 필요하다”는 문구에서도 강렬한 의지가 드러난다. 물론 책자 어디에도 항모, 스텔스 전투기 등 전략 자산에 대한 언급은 없다. 단지 ‘내면적 현대화’라는 문구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5년마다 발표하는 ‘5개년 규화’에는 ‘중국군 현대화가 방산기업 개편을 통해 어디로 가며, 연구개발 규모는 어느 정도로 진행해야 하는지, 차세대 전력 개발에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지’ 등이 담겨있다. 예전처럼 중국 국방비가 투명하지 않다고 욕할 일도 아니다. 

중국 방산기업 현대화 전략의 큰 틀은 ‘미국 따라 하기’다. 수십 년간 넘어설 수 없다면 모방하겠다는 심산이다. 방산기업을 보자. 중국항공공업집단공사(AVIC)는 미국 록히드마틴(Lockheed Martin)을, 중국선박공업집단공사(CSSC)와 중국선박중공집단공사(CSIC)는 미국 최대 군함 건조사 헌팅턴 잉갤스 산업(HII) 그리고 중국 국가국방과기공업국(SASTIND)는 미국 국방부고등연구계획국(DARPA)을 모방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3월 12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에서 해방군 대표들을 격려하고 있다. [출처: 신화망]

그래도 많은 군사전문가는 회의적이다. “중국 방산기업이 고질적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혁신적 도약에 이르지는 못할 것”이라는 데 입을 모은다. 과연 그럴까. 지난해부터 이뤄진 중국 방산산업의 대대적 개편은 또 다른 가능성을 주고 있다. 특히 시진핑 국가주석이 올해 자신이 직접 설치한 군민일체화발전중앙위원회 주석으로 취임했다. 

1세대 국영 방산기업과 2∙3세대 민간기업 융합을 주도하고 있다. 동시에 4∙5세대 군사 과학기술화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다. 시진핑 주석의 중국군 현대화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다. 시진핑의 절대 권력으로 중국군 현대화가 현실화되면 중국 방위산업은 미국을 따라잡을지도 모를 일이다.

글=윤석준 한국군사문제연구원 객원연구위원
정리=차이나랩 김영문


출처: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hina_lab&logNo=221029918588&proxyReferer=https%3A%2F%2Fm.naver.com#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2220
최근 대문글
- 여인철
- 이래경
- 아이엠피터
- 정운현
- 강기석
IP : 237.432.71.x
[1/2]     IP 24.46.149.x    작성일 2017년6월19일 14시09분      
매케인 의원이 방한 약속 잡을려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측이 외교 라인 정비되지 않았으니 다음에 오라고 퇴짜놓음.



시발 다른 사람도 아니고 미국 중진의원, 그것도 미국내의 친한파 의원을 물먹이는 이게 무슨 놈의 외교임?



그랬더니 어느 개돼지가 민족적 자존심 내세움.







사람이 먼저다 사람이 먼저다 이러니까 정말 자기들이 사람이라는 이유만으로 VIP들과 동급인 줄 알고 있음.



이 세상에는 자기보다 더 존중받아야 할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모름.



그러니까 세상 돌아가는 줄 모르고 '미국 대통령이 부른다고 달려가야 하냐' 이러면서 사대주의로 몰아감.



(물론 중국 가서 굽실거리는 건 말도 안하지 요 씨발년들)



노무현이 바짓가랭이 발언 할 때는 그냥 개그로 넘겼는데 요즘 개돼지들은 노무현 빨다가 정말로 이런 것까지 진지하게 계승함.



정신차려 씨발놈들아.



노무현은 개그맨으로서는 월드클래스지만 정치인으로서는 병신이란다
[2/2]   타도매국노  IP 110.70.57.x    작성일 2017년6월20일 05시49분      
위에 댓글 쓴 매국노 새끼야
조용히 똥 닦고 찌그러져 있어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2) 김도성 PD 399973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52651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96509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62735
86
45
10-28 09:10
42312
경유값 인상을 격하게 환영합니다. 지나가다 59
5
0
06-25 16:08
42311
지지율 80% 맹신하는 분들이 요즘 느끼는 감정 (2) 달바라기 149
10
0
06-25 15:18
42310
▲이거 보구 웃다 죽을뻔 했쉬다~ 대박!! (1) ㅋㅋㅋ... 175
5
0
06-25 14:38
42306
☩SBS 그것이알고..-김기동목사 여고2년 성폭행 (3) 일파만파~ 246
15
0
06-25 01:14
42305
구분+반금련+고토회복이 좋아하게 생긴 여자? (3) 안티반북꼴통 133
0
20
06-24 21:38
42304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글 (4) 여인철 300
24
15
06-24 19:28
42303
국방부장관 후보 송영무가 개돼지들은 이해 못한단다 (1) 국방부장관 170
10
5
06-24 13:29
42302
당해도 싸다~싸 (1) 몽민심서 201
0
0
06-24 11:00
42299
~~판사기피 핵폭탄 화재현장 증언~~ (3) 시골길 349
5
5
06-24 05:12
42295
구멍 찾는 꽘묵이 (16) untitled 310
10
0
06-23 22:56
42294
명탐정 코난과 대한민국의 미래-제1편 (1) 병파 269
0
2
06-23 22:04
42290
중알일보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이유 ? 기사검색 309
0
5
06-23 17:08
42289
[펌글] 이재명-충격뉴스 !! (1) 246
0
0
06-23 16:45
42287
~~美전문가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서 유리한 입장"~... (1) 시골길 198
5
10
06-23 16:26
42285
이게 언론인가 (3) 이래경 461
5
5
06-23 15:12
42284
~~우리들이 만든 정치울타리 꼬인다 꼬여~~ (1) 시골길 164
0
5
06-23 14:27
42283
~~[속보] 文 "사드 배치 알 수 없는 이유로 빨라져~~ (4) 시골길 169
0
5
06-23 13:39
42282
‘귀농·귀촌’ 최대의 난관은 돈이 아니라 ‘아내’... (2) 아이엠피터 472
15
15
06-23 13:17
42280
박정희 탄생 100년, 그의 삶과 역사의 평가 (3) 정운현 290
10
5
06-23 09:56
42279
이명박을 변호함 (1) 강기석 442
5
0
06-23 09:36
42278
바다에 빠뜨린 마약화물을 나중에 다시 찾기 위한것 (2) 박형국 244
5
10
06-23 04:04
42277
☩김홍걸 “황교안 국민을 개돼지로 봐.. 감옥가... (2) 마자마자 340
20
0
06-23 00:48
42274
민주당은 차기 총선때 [김근태계] 모두 날려라~!! 고토회복 226
10
5
06-22 22:15
42273
안경환 아들 다녔던 H 고 교사 “퇴학 면할 수 없었던... 문재앙 203
20
0
06-22 21:56
42271
애새끼하고는 - 얌마 네 상전에 이기면 칼 한방 놔 줄... 네가그렇지뭐 160
0
0
06-22 19:28
42268
포인터, 지금 한국은 “팩트체크” 인기 중! (1) 뉴스프로 385
0
0
06-22 15:36
42267
김상곤, 교수 시절 주한미군 철수 주장 (2) 김상곤 225
0
0
06-22 11:58
42266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자유한국당 5행시 ... (5) 아이엠피터 774
20
25
06-22 09:37
42265
문충이들 문구라한테 뒤통수 맞게 생겼네요. (1) 지나가다 233
25
5
06-22 08:14
42264
정두언-자유꼴통당 곧 망한다~ 홍준표망언에! (1) 마자마자~ 372
15
0
06-22 07:12
42263
~~한국의 하이네 시인의 탄생 보드랑께~~ (2) 시골길 250
0
5
06-22 00:12
42262
[단독] “송영무, 납품 비리 수사 절차 중단 지시” (2) 문구라만세 313
15
0
06-21 23:58
42261
미국 CBS기자 "문재인 대통령 똑똑해 보이지 않았다" (1) CBS 401
35
5
06-21 23:43
42260
웜비어가 북한 선전물을 떼어오면 만불을 주겠다 (1) 사드 철수 267
5
5
06-21 19:49
42259
안철수의 새정치, 문구라의 적폐청산. (1) 지나가다 319
0
0
06-21 18:40
42258
지율이 운동할 때 웃었지 조선너말야- 그래서 나도 웃... ㅋㅋ 214
0
0
06-21 17:22
42257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원내대표가 계속하길 바란다. (1) 뒤질래말래 223
0
0
06-21 17:14
42256
탁현민 "내 성적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 변태행정관 235
20
0
06-21 15:15
42255
[탁현민 행정관] "고 1학년 때 중 3학년 여학생과 첫 ... 우리이니 236
10
0
06-21 15:10
42254
대법관 13명 직무유기죄 재항고 이유서!(18대 대선선... (3) 시골목사 629
15
0
06-21 14:20
42253
문재인 정부 탈핵에 ‘전기요금 폭등’ 공포 조성하는... 아이엠피터 460
10
25
06-21 10:54
42252
적폐청산 주체는 시민 모두가 되어야 한다 (3) 신지예 526
5
20
06-21 09:58
42251
통일외교안보 특보의란 넘이 학자로서의 소신발언이라... 문바라기 218
30
10
06-21 09:22
42250
정유라는 박그네 딸이 아니야 정자를 냉동보관 했다 ... (2) 마파람짱 349
0
0
06-21 08:26
42249
재벌손주와 유명연예인 짜식이 가해자인 초등학교 폭... (3) 마파람짱 231
0
0
06-21 08:21
42248
☦동영상: 기자들 MB 가는데마다 쫒아다니며 깐... (4) 지긋지긋해 398
15
0
06-21 07:02
42246
송영무, 위장전입 한차례 아닌 4차례..靑 고의 축소 ... (2) 개판정권 280
20
0
06-21 00:49
42244
"대만 탈원전 보라던 청와대, 원전 재가동하자 '머쓱... (1) 바보문재앙 229
25
0
06-21 00:38
42243
문대통령 '북한이 웜비어를 죽였는지 확실치않아' 문조선멸망 222
20
5
06-21 00:34
42242
☩황교안 지금 뉴죠서 X박살나고 있는 이유는? (2) 개독싫어 402
15
4
06-21 00:33
42241
야옹이 네마리 내어 쫓았는데 하루도 안돼 돌아오네 (1) 마파람짱 259
0
0
06-20 19:05
42240
한국당은 그나마도 깽판당 불한당 되기로 작정혔냐? (1) 마파람짱 296
0
0
06-20 15:02
42239
文대통령 공약 ‘통신비 기본료 폐지’ 사실상 무산 달빛문구라 347
15
0
06-20 14:34
42238
위대한 시민에 좆같은 정치인들 (3) 0042625 332
5
0
06-20 11:33
42237
야당은 조국 대신 새로운 우병우를 원하는가 (4) 박찬운 485
5
25
06-20 11:31
42236
송영무, 전역 후 방산업체 3곳과 밀착 정황 인사가재앙 251
20
5
06-20 09:59
42235
"靑이 보낸 서류에 安 혼인무효 사실 기재돼 있어" 아이엠덤피터 318
35
0
06-20 09:23
42233
수상한 TV조선의 ‘안경환 판결문’ 입수 경위 (2) 아이엠피터 536
15
20
06-20 09:13
42232
이 나라에 세종이 다시 생기길 바랐던게 과욕이었습니... (1) 마파람짱 278
0
0
06-20 07:11
42230
☩ RE:전세계 명문 사립대는 돈주고 다 들어 갑... (1) 심층취재 364
15
0
06-20 03:31
42229
내가 인식하는 2014~ 현재시국, (2) 지나가다 276
15
0
06-20 02:37
42228
아직도 세월호 얘기하는 친구넘. (2) 지나가다 318
30
0
06-20 02:19
42227
나라걱정에 잠이 안옵니다. (2) 지나가다 278
25
0
06-20 01:17
42226
원전 폐쇄하면 전기값 30%이상 인상해야됨 (2) 달빛재앙 280
20
5
06-19 23:58
42225
“안경환 판결문, 대법원서 받아…의혹제기 한심” (1) 한심한문슬람 247
5
0
06-19 22:47
42224
“야당은 왜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하나?” (3) 노컷뉴스 657
0
15
06-19 16:44
42222
입으론 “서열화 해소”… 조희연·조국·김진표 자녀... (2) 개혁좋아하네 305
20
0
06-19 15:15
42221
“文 정부, 깨끗한 척하며 더러운 민낯 보여줘” (1) 표리부동 284
25
5
06-19 15:13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2) 윤석준 736
0
15
06-19 12:08
42219
고작 빈대 몇 마리 잡자고 초가삼간을 홀딱 태워 버렸... (2) 이준구 569
5
20
06-19 10:22
42218
조국 민정수석 출석 요구 ‘야당’ 여당 몫 국회 ‘운... (1) 아이엠피터 501
10
25
06-19 09:02
42217
천추의 한 (1) 박형국 309
0
0
06-19 07:38
42216
뉴욕타임스 "文, 파벌주의·우상숭배의 중심" (2) 뉴욕타임즈 384
25
5
06-19 03:25
42215
지지율 좋아하는 사람들이 18대 대선 지지율 1위에게 ... (2) 마파람짱 306
0
0
06-19 02:45
42213
단문짱 그 병증세는 간경화여 강경화 알간? (1) 마파람짱 303
0
5
06-18 19:43
42209
[북조선-핵폭탄]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365
0
5
06-18 17:05
42208
바른정당은 한국당과 합당하시요 (1) 마파람짱 311
0
5
06-18 16:13
42207
박그네의 전철을 밟고 있는 문재인대통령 (1) 마파람짱 310
5
10
06-18 16:06
42206
수시6군데중에 상향2개 적정2개 하향2개 넣겠다는데 마파람짱 246
0
5
06-18 12:17
42205
강경화 같은 금수저를 놓쳐선 안되지 (1) 마파람짱 309
0
5
06-18 11:34
42204
세월호 수색 중 잇단 부상…“안전사고 쉬쉬” (1) 세월호 324
10
5
06-18 09:51
42203
김정은도 울고가는 문제인의 전라도 지지율 (2) 달빛공화국 343
10
5
06-18 09:46
42202
안경환 후보 실명 가사판결문 제공은 명백한 불법행위 (2) NewBC 660
20
15
06-18 08:33
42201
안경환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2) 누가복음 462
20
0
06-18 03:34
42200
한미관계가 걱정이다 (1) 한미관계 367
15
10
06-18 02:37
42198
퇴학 면한 안경환 아들, '학종'으로 서울대 합격 (2) 착한적폐 327
20
5
06-18 00:08
42197
최저임금 혹시 개수작이 있는것은 아닌가 ? (1) 노동자 316
0
5
06-17 22:56
42195
형식적 민주주의와 실질적 민주주의?-재1편 (1) 병파 293
0
0
06-17 22:40
42194
장미꽃 받았잖아 - 사랑해 (1) zz 314
0
0
06-17 21:38
42193
기상조작 무기로 가뭄 유발 (2) 기상조작무기 377
5
0
06-17 17:13
42192
안경환을 지켜야지 머해? (2) 4호 전차 H형 375
20
10
06-17 14:55
42191
강경화·문정인, 자녀 국적포기에도 靑·내각 입성 새로운적폐 307
20
0
06-17 14:25
42190
대체 정유라는 무슨 잘못을 한거냐? (1) 안경환아들 346
20
0
06-17 14:21
42189
조국까지 검증 책임론… 검찰개혁 출발 前부터 ‘삐걱... (1) 한심해서 317
20
0
06-17 14:19
42188
지방자치 활성화 방안 (1) 병파 324
0
0
06-17 10:23
42187
'사람이 먼저다'가 개돼지들에게 미친 부작용 부작용 363
30
5
06-17 07:57
42186
원본 동영상▲“문재인 아주 나쁜놈 깡패같은놈들” (1) 자유깡패당 444
20
0
06-17 06:02
42184
적폐 청산, 5.18 왜곡도 조사해야 한다. (6) 518 645
15
35
06-16 23:21
42183
서민교육' 표방 김상곤 세 딸은 대치동 학원가 중심에... (2) 내로남불 426
30
0
06-16 22:44
42182
정유라는 적폐지만 안경환 아들은 봐주자고? (1) 휼륭한이니 362
40
0
06-16 22:33
42181
대학병원이 정권에 영향받는건 조선일보 책임이야 (1) 그냥 350
0
0
06-16 15:58
42180
군복무 노동가치, 병사 1인당 최소 3천만원 지원해야 (2) 아이엠피터 581
5
35
06-16 15:06
42179
40여개 종북단체, 김정은에 6.15 충성맹세 (2) 적폐빨갱이 374
30
0
06-16 14:44
42178
고교 때 '퇴학처분' 안경환 후보자 아들 서울대 수시... (1) 적폐가먼저다 368
20
0
06-16 14:34
42175
부메랑 된 '교육부장관 후보 김상곤의 성명' 정치교수 382
25
0
06-16 13:10
42174
법무부 장관후보 여자 몰래 혼인신고 (1) 적폐돌파 355
20
0
06-16 13:08
42172
문재인 정부가 야당의 반대를 돌파하는 방법 (3) 프레시안 812
5
30
06-16 12:09
42171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청산하라 (2) 박해전 489
5
25
06-16 10:07
42170
주대환 인터뷰, “문재인 정부는 상위 10% 기득권 대... (2) 시애틀의바보 441
40
5
06-16 04:37
42169
北억류' 웜비어 식물인간으로 미국으로 돌아와 (1) 시애틀빨갱이 382
25
5
06-16 04:29
12345678910 ..38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