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번호 41897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811  누리 15 (25,10, 5:0:2)  등록일 2017-6-3 07:33 대문 3 [천안함] 


한민구와 천안함 조작사건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7-06-03)


작금 의도적 ‘사드보고누락’ 사건으로 한민구 국방장관의 의문스러운 처신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한민구 그가 합참의장 시절 ‘천안함 조작 사건’과 관련하여 보였던 행위를 다시 돌아보게 됩니다.

아래의 글은 제가 2012년 출간한 도서 <천안함은 좌초입니다>의 203~211쪽에 기록되어 있는 내용을 옮긴 것입니다.  


합참 오병흥 준장의 고민

40여군데의 조사 결과 조작을 지시받은 오 준장은 왜 억울해 했을까?

이 글은 아직 언론에 보도되지 않은 내용을 담고 있어서 펼쳐놓기가 상당히 부담스럽고 조심스럽다. 하지만 국민의 알 권리보다 소중한 가치가 무엇이 있을까. 더구나 천안함 사건은 그 실체와 진실에 대해 온 국민의 관심사가 집중되어 있다는 단순한 사실관계를 넘어 그 결과에 따라 남북 간의 갈등구조와 한반도의 미래를 결정지을 운명에 이르기까지 중대한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 분명한 만큼 이 사건을 둘러싼 조그마한 의혹과 단서라도 대중에게 알려져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오병흥 준장이 누군지 잘 모른다. 그래서 그에 대한 기초정보를 인터넷 검색으로 찾아보아야 했다. 오병흥 준장에 관한 기사는 비교적 단출하다. 하지만 현재 그가 처해있는 여건과 현실에 대한 조명이 제대로 이루어진다면 그는 뜨거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될 날이 머지않을 것 같다.

오병흥 준장은 육사 36기 출신으로 제5포병여단을 거쳐 함참 전비검열실에 근무하였고 2007년 준장으로 진급했다. 그런데 오병흥 준장에게 어떤 일이 있었던 걸까.

천안함 사건 발생 후 희생 장병들의 합동장례식까지 끝난 2010년 5월 초 감사원은, 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드러난 허술한 군의 보고지휘체계에 대한 문제점이 제기되고 국민적 의혹이 확산되자 국방부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다. 5월 3일부터 28일까지 18일간 박수원 감사원 제2사무차장 휘하 4개국, 28개과 가운데 30명의 감사인력을 투입하여 국방부, 합동참모본부, 해군작전사령부 등 8개 기관을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하고 6월 10일 감사 결과를 발표한다.

감사원은 군이 천안함 사태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대비태세 소홀과 허위늑장 보고, 부적절한 군사기밀 관리 등 총체적인 부실이 있었다고 발표한다.

감사원은 특히 합참에 대해 합참의장과 국방부 장관에 보고를 늦게 한 것은 물론, 사건 발생 시간도 임의로 수정(9시 15분에‘ㄴ’을 그려 넣어 9시 45분으로 조작)했다고 지적하고 국방부 역시 소집하지도 않은 위기 관리반을 소집했다고 상부에 거짓보고했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최종 발표와 함께 이상의 합참의장 등 고위 장성 포함 25명에 대해 국방부에 징계를 요구한다. 징계 대상에는 이 의장 외에 박정화 해군작전사령관, 황중선 합참정보작전본부장, 오창환 공군작전사령관, 김동식 해군 2함대사령관, 장광일 국방정책실장, 원태제 대변인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보도에는 빠졌지만 합참의 오병흥 준장 역시 징계 대상에 포함되어 있었는데, 오 준장은 무엇 때문에 징계 대상에 올랐으며 이후 육군 준장으로서의 그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

천안함 사건 이후 줄줄이 진급한 군 고위 인사들

천안함 사건으로 감사를 받아 징계 대상에 포함된 비운의 사나이들을 제외하고 천안함 사건에 깊숙이 개입했던 대부분의 군 고위 인사들은 징계 대상자들과는 달리 오히려 진급을 하거나 영전을 하는 행운을 누렸다.

박정이 합조단장은 중장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후 3군사령관으로 갔고, 심승섭 해작사작전처장은 대령에서 준장으로 진급했으며, 문병옥 합조단 대변인은 준장에서 소장으로 진급하여 3함대사령관으로 영전하는 등 눈에 띄는 많은 군 고위인사들이 줄줄이 승진을 했고 보직이 바뀌었다.

그러면 징계 대상자들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 징계 대상이 되었다고 모두가 징계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 합조단 문병옥 준장이 천안함 최종결과 발표 이후 소장으로 진급하여 3함대사령관으로 나간 데 이어 문 준장의 해사 35기 동기인 합참작전처장 이기식 준장은 징계 대상에 올랐지만 그해 12월 소장으로 진급을 한다. 당시 언론보도에서도 그런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 장성급 인사 단행 (2010. 12. 16)

[쿠키 정치] 국방부는 합참차장에 김정두(해사31, 56) 해군 중장을, 특전사령관에 신현돈(육사35, 55) 소장을 중장으로 진급시켜 임명하는 등 16일 장성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육군 소장 최종일(육사34, 56), 박선우(육사35기, 53), 이용광(학군16기, 56) 등 3명이 중장으로 진급했다. 최 중장은 지난해 인사에서 누락됐다가 연합작전 전문성을 인정받아 이번에 구제됐다.

공군 윤학수(공사25기, 55) 소장은 중장 진급과 함께 국방정보본부장에, 이영만(공사27기, 54) 소장은 중장으로 진급해 공군작전사령관에 임명됐다. 성일환(공사26기, 56) 중장은 공사 교장에서 공군참모차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윤 중장은 내년 1월 전역 예정이나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앞두고 연합정보 및 대미업무 연속성 차원에서 발탁됐다.

공군 김홍온 소장은 공군 군수병과로는 처음으로 공군군수부장을 맡게 됐다. 해군 이기식 소장은 천안함 사건 당시 합참정보작전처장을 맡았다가 감사원의 직무감사 때 징계 대상자로 분류돼 진급에서 누락됐으나 성실성과 전문성이 인정돼 이번에 승진했다.

합참 정보작전처장 이기식 준장은 감사원 직무감사로 징계 대상에 분류돼 진급에서 누락되었으나 ‘성실성과 전문성이 인정돼’이번에 승진했다는 대목이 눈에 띈다. 천안함 사건으로 징계 대상에 올랐지만 예외로 승진을 한 특별한 케이스가 ‘성실성과 전문성’이었나보다.

그러면 함께 징계 대상에 올랐던 오병흥 준장은 왜 진급을 하지 못한 것일까? 그는 ‘성실성과 전문성’이 없어서였을까? 바로 이 이야기를 찬찬히 풀어보려 한다.

‘천안함 사고 보고서’와 40여군데의 조작 그리고 ‘조작에 관한 보고서’

지금부터 쓰는 내용은 오병흥 준장과 관련한 중대한 사안을 집중 취재한 모 언론사의 기자로부터 입수한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따라서 이 중대한 내용에 대해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는 차원에서 사실관계가 확인된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언급하겠지만 보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상세히 밝히지 못하는 점은 독자 여러분의 양해를 구한다.

합참의 오병흥 준장은 본인 스스로 억울했다.

천안함 사고 직후 최대한 사실에 입각한 ‘천안함 사고에 관한 보고서’가 작성되자 오병흥 준장은 그 내용을 이상의 합참의장에게 보고했다. 당시 이상의 합참의장은 천안함 사고 당일 대전 계룡대에서 술을 마시고 KTX로 서울로 올라오며 휴대폰으로 지휘한 것이 구설수에 올랐고 심지어 합참에 도착해서도 잠깐 상황파악만 하고 사건처리를 지시한 후 자신의 사무실에서 취침한 것이 문제가 되어 드센 국민적 비난에 직면하게 되어 김태영 국방장관 앞에서 고개를 들 수 없는 처지였다.

이후 이상의 합참의장은 오병흥 준장을 불러 합참 참모들이 작성한 ‘천안함 사고 조사 보고서’에 대하여 무려 40여군데를 수정(조작)할 것을 직접 지시한다. 그 내용 가운데에는 ‘북한’과 관련된 내용이 포함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사고조사 보고서 내용 가운데 무려 40여군데나 수정(조작)하라는 지시를 받고 나온 오 준장은 이 일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하던 중 합참 내에 자신과 동기생이지만 아직 장군 진급을 하지 못한 류 대령에게 이 문제를 맡아 처리할 것을 요구한다. 그러나 류 대령은 ‘그것은 진실을 조작하는 것’이라는 이유를 들어 단호하게 거절하고 두 동기는 그 문제로 대판 싸웠다고 한다.

난감해진 오 준장은 류 대령을 제외한 다른 합참의 영관급 장교들을 데리고 보고서를 수정(조작)한 후 다시 이상의 의장에게 보고하고 그것이 국방부의 공식 발표가 된다.

그러나 5월 초 감사원의 국방부에 대한 감사가 시작되고 합참에서의 조작 사실이 감사요원에 의해 적발되지만 감사원에서는 극히 일부분만 언론에 공개하고 대부분의 조작 내용은 ‘기밀’이라는 이유를 들어 발표에서 누락시킨다. 하지만 감사원은 합참의 조작에 대하여 책임을 묻기 위해 조작 관련자들에 대해 징계를 상신한다. 그에 따라 오 준장 외 몇몇 영관급 장교들이 징계 대상자가 된 것이다.

오 준장은 상부에서 시킨대로 했을 뿐인데 징계 대상이 되니 억울했을 것이다. 더구나 자신의 명령에 따라 조작에 가담했던 부하 장교들 모두가 징계 대상이 되었으니 그들 볼 낯도 없는 꼴이 되고 말았다.

그래도 오 준장은 상부에서 어떻게 잘 처리해 주겠지 하면서 기다렸지만 이상의 합참의장까지 옷을 벗는 등 상황이 악화될 뿐 좋아질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 국방부 장관과 합조단장 라인에서 일을 한 대부분의 군 고위 인사들은 줄줄이 진급과 영전을 하는데 자신들은 징계 대상으로 손발이 묶인 채 현재의 신분 유지조차 걱정할 처지가 되자 불안감과 분노가 증폭한다.

이후 오병흥 준장은 합참을 나와 연합사로 보직을 옮긴다. 그러던 어느 날 오 준장은 중대 결심을 한다. ‘천안함 사고 조사 보고서’의 조작된 내용들을 정리하여 380쪽 짜리 레포트를 만든 것이다. 그리고 제본된 보고서를 들고 한민구 합참의장을 찾아가 책상 위에 올려 놓으며 자신의 처지와 억울함을 호소하고 그에 대해 합당한 조치를 요구한다.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380쪽짜리 보고서를 책으로 만들어 세상에 배포할 것임을 암시했을 것은 누구나 예측 가능한 일이다.

이후의 상황은 오 준장의 뜻대로 되지 못했다. 국방부 감찰에서 오 준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그는 결국 군복을 벗어야 했으며, 현재 국내에 체류하고 있다는 사실만 확인되었을 뿐 어느 누구도 그를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다.

이 이야기가 어디서부터 흘러나와 내 귀에까지 들어왔을까? 그것은 오병흥 준장 스스로 자신의 동기와 지인들에게 이야기 했던 내용들과 또 한편으로 ‘380쪽 조작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 자료를 정리하고 교정을 보았던 사병(현재 제대 후 모 대학 3학년 재학 중)과 그 외 그 책의 내용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이 전하는 내용을 몇몇 언론사 기자들이 알게 되었고 그분들이 집중취재를 하면서 세상에 드러나게 되었다. 그분들의 심층취재가 완료되면 보다 구체적인 사실관계와 함께 보도될 것으로 확신한다.

모 언론사에서는 이 사건에 대해 국방부에 질의를 하였고 국방부는 다음과 같은 회신을 보내온다.

1. 국방부 검찰단은 2011년 12월 초순경 오병흥 준장에 대하여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내사를 진행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오 준장의 사무실 및 자택을 압수수색한 사실이 있음. (* 기무사령부는 내사에 관여하지 않았음)

2. 가. 오병흥 준장에 대한 혐의사실은 공무상 취득한 비밀을 외부에 누설하였다는 것이었음(공무상 비밀누설)

나. 오 준장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과정에서 자택에 보관 중이던 몇 건의 군사기밀 등을 발견하였으나 이는 최초의 수사대상은 아니었음.

다. 군사기밀을 자택에 보관하고 있었던 사실에 대한 범죄성립 여부를 판단하였으나, 군사기밀보호법 위반죄가 성립하기 어렵다고 판단하였음.

3~6. 피내사자였던 오병흥 준장의 주장 및 진술, 증거의 내용 및 증거 가치 등 증거관계는 공개할 수 없음을 양해하여 주시기 바람.

7. 국방부 검찰단은 2011년 12월 초순경 오병흥 준장에 대한 첩보 및 관련자료를 입수하여 내사에 착수하였음.

8. 국방부 검찰단이 내사를 시작하였던 2011년 12월 초순경 이미 오병흥 준장은 2012.1.9자로 전역이 예정되어 있었음. 따라서 내사과정에서 오 준장에게 전역지원서를 제출하도록 압력을 가하거나, 전역하지 않을 경우 사법처리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전달한 사실이 없음.

오병흥 준장과 함께 근무했던 몇 사람의 전언에 의하면 오병흥 준장은 매우 강직하고 훌륭한 성품을 가진 군인이라고 했다. 오병흥 준장 그는 억울할까? 상부의 지시대로 했을 뿐인데 징계를 받고 전역을 해야 했으니 본인 스스로는 그렇게 느낄지 모르겠다. 명령에 죽고 살아야 하는 군의 속성상 수뇌부의 지시를 어기는 것은 쉽지 않으므로. 하지만 사실관계를 조작하는 행위는 어떠한 이유로도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이다.

또한 그 원죄는 그에게 조작을 지시한 수뇌부에 있다.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의 지시에 의하여 이루어진 조작과 은폐의 진상은 낱낱이 밝혀져야 하며 그들은 그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그것이 바로 천안함 진실찾기의 시작인 것이다. 오병흥 준장과 합참의 류 대령, 그 두 사람은 함께 생도시절을 보냈던 동기생이지만 한 사람은 조작을 수행했고 한 사람은 조작을 거부했다. 이제 그 두 동기생 앞에는 진실의 실체를 고백해야 할 마지막 과제가 놓여 있는 셈이다. 그 두 분의 정직한 선택과 판단을 기대해 본다.

* 출처 : 2012. 신상철 著 '천안함은 좌초입니다' (203~211쪽)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1897
최근 대문글
- 정운현
- 강기석
- 뉴스프로
- 아이엠피터
- 시골목사
IP : 125.184.21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2) 김도성 PD 399623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52269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9612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62344
86
45
10-28 09:10
42280
박정희 탄생 100년, 그의 삶과 역사의 평가 정운현 20
5
0
06-23 09:56
42279
이명박을 변호함 강기석 51
5
0
06-23 09:36
42278
바다에 빠뜨린 마약화물을 나중에 다시 찾기 위한것 (2) 박형국 50
5
10
06-23 04:04
42277
☩김홍걸 “황교안 국민을 개돼지로 봐.. 감옥가... (2) 마자마자 162
15
0
06-23 00:48
42275
40년만의 최악의 가뭄에 수박화채파티라니 (2) 달빛가뭄 82
15
5
06-22 22:37
42274
민주당은 차기 총선때 [김근태계] 모두 날려라~!! 고토회복 52
5
5
06-22 22:15
42273
안경환 아들 다녔던 H 고 교사 “퇴학 면할 수 없었던... 문재앙 58
10
0
06-22 21:56
42272
탁현민....개패미년들이 감히 아가리 놀릴 대상인가? (1) 고토회복 70
0
5
06-22 21:52
42271
애새끼하고는 - 얌마 네 상전에 이기면 칼 한방 놔 줄... 네가그렇지뭐 38
0
0
06-22 19:28
42270
우택이 너 차영이란 여자 괴롭히던 넘이지? - 애새끼... (2) 뒤져 97
0
0
06-22 19:25
42269
어이 정씨, 친박에 게기지도 못하는게 어디서 - 씨댕... (1) ㅋㅋ 93
0
0
06-22 19:00
42268
포인터, 지금 한국은 “팩트체크” 인기 중! (1) 뉴스프로 225
0
0
06-22 15:36
42267
김상곤, 교수 시절 주한미군 철수 주장 (2) 김상곤 137
0
0
06-22 11:58
42266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자유한국당 5행시 ... (5) 아이엠피터 555
20
25
06-22 09:37
42265
문충이들 문구라한테 뒤통수 맞게 생겼네요. (1) 지나가다 148
25
5
06-22 08:14
42264
정두언-자유꼴통당 곧 망한다~ 홍준표망언에! (1) 마자마자~ 289
15
0
06-22 07:12
42263
~~한국의 하이네 시인의 탄생 보드랑께~~ (1) 시골길 170
0
5
06-22 00:12
42262
[단독] “송영무, 납품 비리 수사 절차 중단 지시” (2) 문구라만세 234
15
0
06-21 23:58
42261
미국 CBS기자 "문재인 대통령 똑똑해 보이지 않았다" (1) CBS 286
30
5
06-21 23:43
42260
웜비어가 북한 선전물을 떼어오면 만불을 주겠다 (1) 사드 철수 185
5
5
06-21 19:49
42259
안철수의 새정치, 문구라의 적폐청산. (3) 지나가다 250
0
0
06-21 18:40
42258
지율이 운동할 때 웃었지 조선너말야- 그래서 나도 웃... ㅋㅋ 139
0
0
06-21 17:22
42257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원내대표가 계속하길 바란다. (1) 뒤질래말래 162
0
0
06-21 17:14
42256
탁현민 "내 성적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 변태행정관 171
15
0
06-21 15:15
42255
[탁현민 행정관] "고 1학년 때 중 3학년 여학생과 첫 ... 우리이니 174
10
0
06-21 15:10
42254
대법관 13명 직무유기죄 재항고 이유서!(18대 대선선... (3) 시골목사 490
15
0
06-21 14:20
42253
문재인 정부 탈핵에 ‘전기요금 폭등’ 공포 조성하는... 아이엠피터 374
10
15
06-21 10:54
42252
적폐청산 주체는 시민 모두가 되어야 한다 (3) 신지예 430
0
20
06-21 09:58
42251
통일외교안보 특보의란 넘이 학자로서의 소신발언이라... 문바라기 145
30
10
06-21 09:22
42250
정유라는 박그네 딸이 아니야 정자를 냉동보관 했다 ... (3) 마파람짱 265
0
0
06-21 08:26
42249
재벌손주와 유명연예인 짜식이 가해자인 초등학교 폭... (3) 마파람짱 158
0
0
06-21 08:21
42248
☦동영상: 기자들 MB 가는데마다 쫒아다니며 깐... (4) 지긋지긋해 322
15
0
06-21 07:02
42246
송영무, 위장전입 한차례 아닌 4차례..靑 고의 축소 ... (2) 개판정권 216
20
0
06-21 00:49
42244
"대만 탈원전 보라던 청와대, 원전 재가동하자 '머쓱... (1) 바보문재앙 172
25
0
06-21 00:38
42243
문대통령 '북한이 웜비어를 죽였는지 확실치않아' 문조선멸망 168
20
5
06-21 00:34
42242
☩황교안 지금 뉴죠서 X박살나고 있는 이유는? (2) 개독싫어 335
15
4
06-21 00:33
42241
야옹이 네마리 내어 쫓았는데 하루도 안돼 돌아오네 (1) 마파람짱 191
0
0
06-20 19:05
42240
한국당은 그나마도 깽판당 불한당 되기로 작정혔냐? (1) 마파람짱 229
0
0
06-20 15:02
42239
文대통령 공약 ‘통신비 기본료 폐지’ 사실상 무산 달빛문구라 281
15
0
06-20 14:34
42238
위대한 시민에 좆같은 정치인들 (3) 0042625 271
5
0
06-20 11:33
42237
야당은 조국 대신 새로운 우병우를 원하는가 (4) 박찬운 403
5
25
06-20 11:31
42236
송영무, 전역 후 방산업체 3곳과 밀착 정황 인사가재앙 209
20
5
06-20 09:59
42235
"靑이 보낸 서류에 安 혼인무효 사실 기재돼 있어" 아이엠덤피터 269
35
0
06-20 09:23
42233
수상한 TV조선의 ‘안경환 판결문’ 입수 경위 (2) 아이엠피터 445
15
20
06-20 09:13
42232
이 나라에 세종이 다시 생기길 바랐던게 과욕이었습니... (1) 마파람짱 208
0
0
06-20 07:11
42230
☩ RE:전세계 명문 사립대는 돈주고 다 들어 갑... (1) 심층취재 310
15
0
06-20 03:31
42229
내가 인식하는 2014~ 현재시국, (2) 지나가다 217
15
0
06-20 02:37
42228
아직도 세월호 얘기하는 친구넘. (2) 지나가다 254
30
0
06-20 02:19
42227
나라걱정에 잠이 안옵니다. (2) 지나가다 213
25
0
06-20 01:17
42226
원전 폐쇄하면 전기값 30%이상 인상해야됨 (2) 달빛재앙 226
20
5
06-19 23:58
42225
“안경환 판결문, 대법원서 받아…의혹제기 한심” (1) 한심한문슬람 188
5
0
06-19 22:47
42224
“야당은 왜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하나?” (3) 노컷뉴스 567
0
15
06-19 16:44
42222
입으론 “서열화 해소”… 조희연·조국·김진표 자녀... (2) 개혁좋아하네 247
20
0
06-19 15:15
42221
“文 정부, 깨끗한 척하며 더러운 민낯 보여줘” (1) 표리부동 229
25
5
06-19 15:13
42220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2) 윤석준 631
0
15
06-19 12:08
42219
고작 빈대 몇 마리 잡자고 초가삼간을 홀딱 태워 버렸... (2) 이준구 490
5
20
06-19 10:22
42218
조국 민정수석 출석 요구 ‘야당’ 여당 몫 국회 ‘운... (1) 아이엠피터 430
10
25
06-19 09:02
42217
천추의 한 (1) 박형국 252
0
0
06-19 07:38
42216
뉴욕타임스 "文, 파벌주의·우상숭배의 중심" (2) 뉴욕타임즈 328
20
5
06-19 03:25
42215
지지율 좋아하는 사람들이 18대 대선 지지율 1위에게 ... (2) 마파람짱 243
0
0
06-19 02:45
42213
단문짱 그 병증세는 간경화여 강경화 알간? (1) 마파람짱 255
0
5
06-18 19:43
42209
[북조선-핵폭탄]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309
0
5
06-18 17:05
42208
바른정당은 한국당과 합당하시요 (1) 마파람짱 254
0
5
06-18 16:13
42207
박그네의 전철을 밟고 있는 문재인대통령 (1) 마파람짱 261
5
10
06-18 16:06
42206
수시6군데중에 상향2개 적정2개 하향2개 넣겠다는데 마파람짱 207
0
5
06-18 12:17
42205
강경화 같은 금수저를 놓쳐선 안되지 (1) 마파람짱 257
0
5
06-18 11:34
42204
세월호 수색 중 잇단 부상…“안전사고 쉬쉬” (1) 세월호 261
10
5
06-18 09:51
42203
김정은도 울고가는 문제인의 전라도 지지율 (2) 달빛공화국 298
10
5
06-18 09:46
42202
안경환 후보 실명 가사판결문 제공은 명백한 불법행위 (2) NewBC 596
20
15
06-18 08:33
42201
안경환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2) 누가복음 419
20
0
06-18 03:34
42200
한미관계가 걱정이다 (1) 한미관계 311
15
10
06-18 02:37
42198
퇴학 면한 안경환 아들, '학종'으로 서울대 합격 (2) 착한적폐 276
20
5
06-18 00:08
42197
최저임금 혹시 개수작이 있는것은 아닌가 ? (1) 노동자 259
0
5
06-17 22:56
42195
형식적 민주주의와 실질적 민주주의?-재1편 (1) 병파 247
0
0
06-17 22:40
42194
장미꽃 받았잖아 - 사랑해 (1) zz 260
0
0
06-17 21:38
42193
기상조작 무기로 가뭄 유발 (2) 기상조작무기 326
5
0
06-17 17:13
42192
안경환을 지켜야지 머해? (2) 4호 전차 H형 325
20
10
06-17 14:55
42191
강경화·문정인, 자녀 국적포기에도 靑·내각 입성 새로운적폐 269
20
0
06-17 14:25
42190
대체 정유라는 무슨 잘못을 한거냐? (1) 안경환아들 296
20
0
06-17 14:21
42189
조국까지 검증 책임론… 검찰개혁 출발 前부터 ‘삐걱... (1) 한심해서 275
20
0
06-17 14:19
42188
지방자치 활성화 방안 (1) 병파 279
0
0
06-17 10:23
42187
'사람이 먼저다'가 개돼지들에게 미친 부작용 부작용 307
30
5
06-17 07:57
42186
원본 동영상▲“문재인 아주 나쁜놈 깡패같은놈들” (1) 자유깡패당 396
20
0
06-17 06:02
42184
적폐 청산, 5.18 왜곡도 조사해야 한다. (6) 518 575
15
35
06-16 23:21
42183
서민교육' 표방 김상곤 세 딸은 대치동 학원가 중심에... (2) 내로남불 365
30
0
06-16 22:44
42182
정유라는 적폐지만 안경환 아들은 봐주자고? (1) 휼륭한이니 309
40
0
06-16 22:33
42181
대학병원이 정권에 영향받는건 조선일보 책임이야 (1) 그냥 300
0
0
06-16 15:58
42180
군복무 노동가치, 병사 1인당 최소 3천만원 지원해야 (2) 아이엠피터 511
5
35
06-16 15:06
42179
40여개 종북단체, 김정은에 6.15 충성맹세 (2) 적폐빨갱이 328
30
0
06-16 14:44
42178
고교 때 '퇴학처분' 안경환 후보자 아들 서울대 수시... (1) 적폐가먼저다 328
20
0
06-16 14:34
42175
부메랑 된 '교육부장관 후보 김상곤의 성명' 정치교수 327
25
0
06-16 13:10
42174
법무부 장관후보 여자 몰래 혼인신고 (1) 적폐돌파 312
20
0
06-16 13:08
42172
문재인 정부가 야당의 반대를 돌파하는 방법 (3) 프레시안 732
5
30
06-16 12:09
42171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청산하라 (2) 박해전 426
5
25
06-16 10:07
42170
주대환 인터뷰, “문재인 정부는 상위 10% 기득권 대... (2) 시애틀의바보 392
40
5
06-16 04:37
42169
北억류' 웜비어 식물인간으로 미국으로 돌아와 (1) 시애틀빨갱이 321
25
5
06-16 04:29
42168
문제인 사실상 국제사회에서 고립 외교문재앙 473
35
10
06-16 04:23
42167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 "아들 퇴학 처분 철회 위해 ... (1) 중앙일보 333
25
0
06-16 01:43
42166
"한국군이 사드를 보유하고 운용하는 방안도 (2) 시골길 325
0
10
06-15 23:07
42165
안경환, 여성 도장 위조해 혼인신고…"혼인 무효 (1) 달빛적폐 292
20
0
06-15 23:04
42164
청문회 정국 해법----왜 길을 버리고 산으로 가나 (1) 시골길 305
0
25
06-15 22:44
42163
1등 했다고 울기는 참... (1) ㅋㅋ 319
0
0
06-15 19:25
42162
몇년짼데 - 알긴아냐 (1) 344
0
0
06-15 19:13
42161
조선일보 "남자는 다 도둑놈인기라. 부모 말고는.." 가까이말그라 411
10
0
06-15 13:21
42160
이종인 “천안함 간단한 해법은 생존자 증언” (10) 통일뉴스 1042
15
25
06-15 13:04
42159
‘딸이 친정부모 부양’ 발언에 왜 여성들은 열광했나... (1) 아이엠피터 662
10
25
06-15 11:28
42158
이명박근혜 국정원 10대 의혹 (2) 강기석 684
15
30
06-15 09:13
42156
우리는 처음으로 괴벨스의 관뚜껑에 제대로 못을 박았... (4) 권종상 386
5
55
06-15 06:35
42155
米軍は100%北爆する (1) ムン・... 355
15
0
06-15 04:04
42154
"음주운전 그까이꺼"…도 넘는 '문위병들' (2) 착한적폐 370
50
0
06-14 23:19
12345678910 ..38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