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유성기업 이야기 1 - 도시락 싸들고
  번호 56854  글쓴이 일곱째별  조회 653  누리 5 (5,0, 1:0:0)  등록일 2017-11-29 13:38 대문 0

유성기업 이야기 1 - 도시락 싸들고
(WWW.SURPRISE.OR.KR / ‘길목인’ 일곱째별 / 2017-11-29)


첼로 전공자라고 들었다.

설마 하며 동호수를 찾아간 열린 문, 방충망 너머에 그녀가 있었다. 오전 11시, 이미 도시락은 다 싸놓은 상태였다. 말이 도시락이지 양이 좀 많았다. 커다랗고 질긴 비닐 쇼핑백 하나 가득 반찬을 담은 용기가 가득했고 전기밥솥채로 카트에 실어야 운반이 가능했다. 집밥이 그리운 농성장의 사람들에게 집맛 그대로 배달하기 위해서는 집에서 쓰는 접시와 수저도 챙겨야 했다. 짐을 나르는 그녀는 오십견이 왔다고 했다. 그 몸으로 전날 장을 보고 새벽부터 요리를 했다. 2014년 봄부터였으니 벌써 만 3년이 넘었다.
 
시작은 서대문 순화동 철거농성장, 철거민들 중에 용산참사로 남편을 잃은 부인이 있었다. 상담 차 방문했다가 ‘드시고 싶은 건 있’냐고 물었더니 “콩국수”라는 답이 돌아왔다. 다행히 농성장에 전기와 가스가 들어와 반조리 음식을 가지고 가서 나머지 요리를 해서 함께 식사를 했다.
 
“밥을 같이 나누니까 고통의 이야기가 아니라 일상 이야기를 하게 되었어요.”
 
그렇게 매주 방문하기를 1년 가까이, 마침내 문제가 해결되고 농성장이 사라졌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기아자동차 고공농성장이었다. 2015년 추석 즈음이었다. (구)국가인권위원회 건물 꼭대기에서 투쟁하는 노동자들이 소화가 안 된다고 해서 처음엔 죽을 쑤어 갔다. 소문이 나자 여기저기 다른 손길이 이어져, 돌아가며 매일 도시락을 올려 보낼 수 있었다. 그 때부터 집밥 프로젝트에는 <도시락 싸들고>라는 이름이 붙었다. 세 번째 찾아간 곳은 동양시멘트 농성장, 그리고 지금 ‘도시락 싸들고’ 가는 곳은 6년째 투쟁중인 유성기업, 내가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은 이유인 ‘유성기업’이었다.   

사진을 배우러 간 곳에서 옆자리에 앉은 노신사가 무턱대고 재능기부를 하라고 했다. 20년 넘게 글밥을 먹었지만 대놓고 원고료도 없는 청탁을 받긴 드문 일이었다. 청탁이라면 부탁조여야 했는데 빌린 돈 재촉처럼 반강제로 요청받은 기부였다. 수많은 교회에서 숱한 이름으로 하는 선행들,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고 예수님은 말씀하셨건만 자신들의 행위를 자화자찬하듯 알리고 싶어 하는 그런 일에 굳이 동원되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도시락 싸들고’란 프로그램에서 가는 곳이 ‘유성기업’이라고 했다. 그 때 마음이 흔들렸다.

유성기업에 대해 처음 알게 된 때는 매주 광장에 나가던 지난겨울, 12월 10일 제7차 범국민행동집회였다. 피켓에서 본 ‘현대차가 지시한 노조파괴로 유성기업 노동자 한광호가 죽었습니다.’ 한광호 열사는 2016년 3월 17일, 사측 노조탄압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로부터 1년여가 흘러 촛불집회가 끝날 때쯤, 유성기업 회장이 구속되었다. 노사 간의 싸움에서 보기 드문 노측의 승리였다. 그러나 그들은 아직도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앞에서 노숙농성을 이어가고 있었다. 왜일까? 故한광호는 누구고 유성기업은 도대체 어떤 회사고 왜 그들은 6년째 이 싸움을 계속해 나가고 있을까, 궁금했다.  

2017년 2월 25일 제17차 범국민 촛불집회 광화문 광장에서

그런데 유성기업 농성장에 매주 도시락을 싸들고 가는 그녀를 만났을 때, 또 다른 궁금증이 생겼다. 먹고 살만한 중산층 여성들의 우아한 이웃사랑실천 정도의 그림을 예상했던 내게 복도식 좁은 아파트, 반바지에 맨얼굴인 그녀는 뭔가 달랐다. 집주인이 설치한 에어컨도 북극곰을 살리기 위해 가끔 트는 우리 집보다 더한 그 집엔 에어컨 대신 선풍기가 돌아가고 있었다. 거실에 짜임새 있게 배치된 수납형 원목가구의 출처를 물어봤더니 남편이 손수 제작했단다. 교회에서 만나 결혼한 남편은 함께 투쟁하는 동지이며 부부 사이는 매우 좋다고 했다. 부부에겐 두 아들이 있는데 그 중 둘째 아들이 세월호 아이들과 동갑이라고 했다. 그녀는 세월호 참사 전의 스스로를 ‘정부 말을 잘 듣는 무뇌아’라고 했다. 그랬던 그녀가 세월호가 가라앉은 다음 날 진도에 갔다. 거기서 제대로 구조하지 않는 것을 목격하고 돌아왔다. 그리고 5월 1일부터 시청 앞에서 매주 첼로 연주를 했다. 그러한 삶의 변화를 남편과 동시에 맞았다. 온가족이 틈날 때마다 거리로 나갔다. 그렇게 3년이 지났다. 

<도시락 싸들고> 윤선주 조합원

‘선주’라는 이름이 새겨진 머그잔에 담긴 커피를 마실 때, 나는 길선주 목사를 생각했다. 얼마나 많은 선주들이 예수의 삶을 살고 있을까, 그런 생각을. 집을 나설 때 그녀는 맨발에 슬리퍼를 꿰어 신었다. 그 거침없는 발을 보자 그녀가 좋아질 것 같았다. 그리고 15년 된 우리 집 차보다도 더 허름한 그녀의 승용차에 오르며 나는 그녀가 완전히 편해졌다. 그녀는 운전을 아주 잘했다. 말도 잘 했다. 우리는 함께 차를 타고 가면서 매우 재미있는 대화를 했다.
   
“교회의 풍요로움이 내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거기는 내가 소외된 천국이었어요. 거기 있는 천국은 온전히 내 것이 아닌데 현장은 천국이 온전히 내 것이었어요. 그게 진짜 하늘나라라는 걸 많이 느껴요.”
“상대적인 빈부격차인가요?”
“교회에서는 풍요를 얘기하는데 교인들은 가난해요. 누구의 풍요인지 모르겠어요. 가진 자들은 이웃 사랑했다고 하고 가난한 사람들은 그들의 베풂을 받는 도구가 되지요. 그런데 거리에서 만난 사람들은 평등해요.”
“주는 기쁨인가요?”
“아니요. 그들한테 제가 받지 않는다고 할 수 없어요. 제가 뭘 주러 나가는 게 아니라 함께 먹으려고 나가는 거예요. 다 작은 예수들 같은 느낌이 들어요.”

현장은 그녀에게 존엄성을 가르쳐 주었다. 그러니 그녀의 도시락에 견장을 찬 듯 선행을 베푸는 생색과 무례함은 없었다. <도시락 싸들고>는 협동조합 길목으로부터 주당 반찬값 5만 원과 상담료 2만 5천 원, 도합 7만 5천 원을 받는다. 그 중 5만 원은 부식 값으로 쓰고 2만5천 원은 모아두었다가 곳곳의 공동 투쟁단에 간식을 보내준다. 싸움의 현장에서 주먹밥 만드는 역할이 그녀의 일이다. 농성이 끝나고 농성장에 아무도 남지 않아야 도시락을 싸들고 가는 일을 멈춘다.

“저는 정몽구 구속에는 관심이 없어요. 농성장에 사람이 있으면 찾아가는 거죠. 그분들이 ‘아유~이번엔 밥이 맛있어요.’ 그럼 돼요.”

매주 유성기업 농성장을 찾는 <도시락 싸들고>

그녀와 나는 많이 닮았다. 그녀의 작은 아이와 나의 큰 아이가 세월호 아이들과 동갑인 것도 같았고, 그 2014년을 기점으로 인생이 완전히 뒤바뀐 것도 똑같았다. 우리는 조직도, 투쟁 상황도 잘 모른 채 다만 거리에 나앉은 사람들을 보면 그저 마음이 아파서 다가간다. 그녀는 양손 가득 따뜻한 집밥을 들고 가지만 나는 그냥 그들 곁에 있거나 그것도 쑥스러우면 멀찍이 서 있다 올 뿐이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사진을 찍거나 고작 열 손가락으로 자판을 두드리는 일밖에 없다.
 
그녀로부터 자신과 같은 이들에 대한 미담을 들었다. 가깝게는 함께 <도시락 싸들고>에 힘을 모아주는 두 명의 동지들과 전국 각지의 따뜻한 손길들. 그 중 내게 재능기부를 강요했던 그 노신사가 본인 생일에 유성기업 농성장에 음식을 싸들고 찾아와서 식탁보를 선물해주고 갔다고 했다. 그 말을 전해 듣고, 나는 그의 지나치게 당당했던 청탁 태도를 이해하기로 했다. 적어도 행동하는 이에게는 말할 자격이 있기 때문이다.

2017년 6월 15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

사실 유성기업은 청탁이 아니라도 기회가 닿으면 투쟁소식을 알고 싶던 곳이었다. 그들이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농성을 하던 9일차, 나는 이미 그곳에 갔었다. 길 건너 커피샵 앞에는 노조원들이 땅바닥에 앉아있었고 뙤약볕으로 달궈진 천막 안에는 두 명의 남자가 앉아 있었다. 단식투쟁이 아님을 확인 후, 다행스러워하며 그 옆 류가헌 갤러리에 갔었다. 사진전 <아무 것도 아닌 일들>의 사진작가 유석이 하얀 벽에다 써 놓은 ‘나는 그저 보았을 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 그 까만 활자들이 가슴에 와 박혔다. 나 역시 그저 보았을 뿐,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열패감으로 죽을 것 같던 지난 3년이 되살아났다. 죽기 살기로 매주 광장에 나갔던 그 겨울이 지나고, 마침내 우리는 우리의 힘으로 봄을 찾았다. 세월호 3주기가 되자 탈진한 나는 나름의 탈상의식을 치렀다. 그리고나서 찾아간 곳이 기아·유성기업 청운동 농성장이었다. 그로부터 두 달여 만에, 그녀와 함께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앞 유성기업 농성장을 찾은 것이었다. 그 천막 안에는 다섯 남자가 있었는데, 그 중 그녀에게 감사의 뜻으로 정선에서 옥수수 백 개를 보내준 분이 있었다. 순한 웃음이 만면 가득한 그는 해고 조합원이었다. 


길목협동조합 소식지 ‘길목인’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854
최근 대문글
- 연합뉴스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박해전
- 편집국
IP : 123.159.7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4249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20892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55543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219193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45454
40
60
07-13 13:35
79877
노회찬 죽음 정몽헌 자살방법과 유사하다 정몽헌 3
0
0
07-24 01:46
79876
노회찬 4천만원 vs OOO 800억 비교☨엽기닷! (1) 충격과 공포 109
5
5
07-24 01:18
79875
어처구니없는 좌좀들 댓글 남탓오지네 10
0
0
07-24 00:45
79874
내 살다살다 이런 장례식 사진은 처음보네 심싱정 15
0
0
07-24 00:40
79873
다음 타갯은 유시민? 드루킹 17
0
0
07-24 00:33
79872
노회찬 잔치국수 먹방 찍던 날 예언들 예언 22
0
0
07-24 00:30
79871
납량특집5: “인간의 한계!” 궁금하죠?💦재밋... (1) ㅋㅋㅋ~~~~~~ 115
5
10
07-24 00:29
79870
탄핵선고날 잔치국수 먹은 노회찬에게 경고했던 어떤 ... 잔치국수 13
0
0
07-24 00:25
79869
👩박근혜 폭염의 구치소서 신선놀음 (1) 황제수인 117
5
10
07-24 00:21
79868
노회찬 자살 수상한점 이상해 24
0
0
07-24 00:20
79867
좌좀들 내로남불 왜 이렇게 웃기냐? 망자모욕 7
0
0
07-24 00:16
79863
진짜 노회찬 뭐 있는거 아니냐? (1) 경수가 또? 115
5
0
07-23 15:36
79862
문재인 정권 경찰놈들 오버하는 거 수상하네 수상하다 60
5
0
07-23 15:30
79860
천안함 '1번 어뢰'에 감긴 철사뭉치와 클립밴드 (1) 신상철 73
0
0
07-23 14:55
79859
노회찬 의원의 부검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 (3) 권종상 190
10
15
07-23 14:48
79858
‘KAL858기 폭파’ 유족, 김현희 고소… “유족을 ‘... (1) 연합뉴스 109
0
0
07-23 14:45
79857
노회찬 자살의 의문점 (1) 분석 345
20
5
07-23 13:10
79855
[칼럼] 노무현 김병준 (3) 이기명 156
0
10
07-23 12:02
79854
☗[속보]"드루킹.." 노회찬 유서 남기고 투신 ... ☗근조&... 182
5
20
07-23 11:45
79853
더러운 드루킹 때문에 노회찬이 목숨을 ... (2) 진상규명 193
0
5
07-23 11:43
79852
드루킹 주작이라던 문슬람들 정의당 48
5
0
07-23 11:00
79851
문재앙탄핵청원2만명돌파했다! 아이엠피떡 45
5
0
07-23 10:01
79850
친위쿠데타 의심됐던 소름 돋는 그때 그 순간 (1) 아이엠피터 173
10
20
07-23 09:27
79849
와탕카! 💦푹푹찌는 날에도 시원한 청량제~~ (1) 납량특집4 178
20
25
07-23 09:15
79848
와탕카! “오빠 💖뜨거운 만남 원하세요?”(광... (1) 납량특집3 164
20
25
07-23 09:08
79847
나이트 판 여론 네이트 35
5
0
07-23 08:16
79846
청와대 거짓말 들통, 북한석탄 미리 보고받았다!! 문구라 29
5
0
07-23 08:11
79845
BBC "문재인은 자기 나라를 파괴하려는 공산주의자" (2) BBC 91
5
0
07-23 01:53
79844
[펌] 전라도가 독립하면 이렇게 좋아집니다. 역적의 땅 38
10
0
07-23 01:34
79843
북한 핵무기 계속 제조중 문또라이 47
0
0
07-23 01:29
79841
문재인 어눌하게 어버버거릴때 알아봤어야 하는데 병신삽질 49
5
0
07-23 01:21
79840
배추 한달새 174%·과자류 33% 껑충 문재앙 26
0
0
07-22 22:47
79839
"외환위기 때보다 힘들다"… 서울 상가점포 매물 30% ... 문재앙 31
0
0
07-22 22:41
79838
우유값 9월부터 50원 이상 오른다..커피, 과자 도미노... 띨띨한이니 24
0
0
07-22 22:35
79837
탈원전 외친 정부, 최악 폭염 덮치자…"일단 원전 돌... 멍청한문재인 29
0
0
07-22 22:27
79836
림종석의 계획되로 움직이는 문제인 (1) 림종석동무 97
5
0
07-22 10:08
79835
北 "입 놀려대" 文 비난한 날, 이낙연 "김정은, 백성 ... 이낙욘 57
0
0
07-22 09:28
79834
세월ro1(기타)도15 竹雪 67
0
0
07-22 08:26
79833
세월ro1(기타)도14 竹雪 44
0
0
07-22 08:25
79832
좌빨들의 본성 (2) 이거사실임 128
5
0
07-22 05:24
79831
은수미 나무위키 프로필 은수미 92
5
0
07-22 05:14
79830
납량특집2: ♠목사가 웬 나체 설교? (1) ㅎㅎㅎ×××... 194
20
50
07-22 03:44
79829
현정권이 이재명이랑 안희정 대가리 날린 이유 문죄인 138
10
0
07-22 02:48
79828
이재명 패륜 불륜 조폭 대단하네 116
15
0
07-22 02:23
79827
옛날 김대중때 부터 좌좀들은 조폭과 끈끈한 관계였지 갓파더 68
5
0
07-22 02:19
79826
이재명 조카의 실체. 조폭시장 383
10
0
07-22 02:15
79825
트럼프👩 성추문 몰래녹음 파일 일파만파~~ (1) 사진포착 175
25
15
07-22 01:43
79824
병신 문재인의 탈원전 결과 빨간 붓 72
10
0
07-22 00:56
79823
살아오면서 괴철을 닮으려 노력했다. 거안사위 72
0
0
07-21 13:25
79822
채근담에서 거안사위 62
0
0
07-21 12:48
79821
피의 빚(부채)은 피로 갚아야 민주주의가 건강하게 성... (2) 꺾은 붓 269
5
15
07-21 11:41
79820
북한석탄과 실검조작 네이버 119
10
0
07-21 11:22
79819
한국이 그전부터 자영업이 망한 이유 일본과 비교[펌] 대성 81
0
0
07-21 10:48
79818
문재인 진짜 이정도로 무능한줄 몰랐다 (3) 두렵다 176
5
0
07-21 07:57
79817
세월ro1(기타)도13 竹雪 89
0
0
07-21 06:56
79816
세월ro1(기타)도12 竹雪 64
0
0
07-21 06:54
79815
또 쇼하는 문제인 휴민트 75
5
0
07-21 06:53
79814
납량특집♣北여군 수십명 알몸목욕하다 우르르... (1) 와탕카!!!!!! 220
30
30
07-21 05:11
79813
공중파 희대의 개소리 레전드 어준이 76
5
0
07-21 04:54
79812
치매 초기증세 치매대통령 84
5
0
07-21 03:38
79811
문재인이 다음 대통령감으로 이스터 에그 를 남겨놓았... 박형국 93
0
0
07-21 02:54
79810
좌좀빨갱이 홍어새끼들 특징 재미우체부 92
5
0
07-21 01:36
79809
문재앙 패거리 역대급 코미디 내로남불 (1) 종왜역도 82
5
0
07-21 01:25
79808
문제인이 또라이인 이유 봉숭아학당 112
5
0
07-20 22:36
79807
문제인 진짜 병신같네 기가찬다 105
10
0
07-20 21:40
79806
자영업이 망할수밖에 없는 이유 한국과 일본 차이점[... 대성 194
0
0
07-20 20:48
79805
🎴긴급☨경찰청장 양심선언! 좃선 니들 ... (1) 방씨폐족~~~~ 249
30
40
07-20 14:48
79804
재미동포들, 자주시보 이창기 기자 돕기 운동 (3) 사람일보 444
15
0
07-20 14:48
79803
🎴속보☎조선일보가 경찰청장 협박!! 일파만파... (1) 방씨폐족~~~~ 280
35
35
07-20 14:21
79802
일베등 댓글알바와 종편 기레기들 다시동원 흑색비방 ... (4) 진짜보수 762
0
30
07-20 14:05
79800
박근혜 ‘포괄적 뇌물죄’ 운운하던 노회찬, 정작 본... (1) 적폐노회찬 130
10
0
07-20 12:09
79799
트럼프-푸틴 정상회담, 틈새의 축복 (1) 한겨레 413
10
0
07-20 09:06
79798
세월ro1(기타)도11 竹雪 107
0
0
07-20 07:55
79797
세월ro1(기타)도10 竹雪 109
0
0
07-20 07:53
79796
와탕카! “개태민과❤야동하고 개순실을 등대삼... (1) 신뢰와 정직 223
30
35
07-20 05:55
79795
전라도 광주 시험문제 유출 (2) 민주화성지 312
0
0
07-20 05:45
79794
국무부, 북한석탄 한국 유입에 “북 정권 지원하면 독... VOA 97
5
0
07-20 04:55
79793
전라도 사람들 성격은 정말 왜그런지 모르겠다 호남 114
5
0
07-20 03:36
79792
중국에 대한 문재인의 선경지명은 옳았다 모택동 99
5
0
07-20 00:50
79791
훌륭한 대통령덕분에 짧은 시간에 우리나라 많이 좋아... 킹문 91
0
0
07-20 00:45
79790
납량특집1 “👩이년은 8천원, 👧저년은... (3) ㅎㅎㅎ... 274
30
35
07-20 00:34
79789
사람 잡는 문재인의 내숭 ... (1) 문구라 130
5
0
07-20 00:27
79788
전라도가 만든 희대의 저능아 (1) 문재앙 162
5
0
07-20 00:23
79787
정부, 헬기사고 유가족에게 "빨리 장례식 하고 끝내자... 방산비리 117
0
0
07-20 00:14
79786
언론 조작을 일삼는 문제인 정권 미디어조작 90
0
0
07-19 23:52
79785
합조단, 천안함 1번어뢰 엉킨 철사뭉치 펜치로 제거했... (7) 미디어오늘 501
15
15
07-19 21:17
79783
심승섭 임명으로 문재인정부는 천안함 진상규명 의지... (1) 진상규명 168
10
5
07-19 14:13
79782
진보의 경고 “文대통령, 달콤한 마약을 거부하라” (4) 프레시안 324
0
10
07-19 13:48
79781
Submarine TORPEDO ATTACK (3) 아이에스 151
0
0
07-19 13:39
79780
인도서 이재용 만난 문씨 " 전라도 살려내라 " 이재용 131
5
0
07-19 13:07
79779
국수도 쳐먹고 5천만원 뇌물도 처먹은 새끼 진보의 낮짝 138
5
0
07-19 13:06
79778
노회찬 끝났네 진보의 민낮 158
5
0
07-19 13:06
79777
"48시간내 초상화 내려라"… 시진핑 1인체제 이상징후... 문제인어떻게 153
5
0
07-19 11:20
79776
철저한 진상규명만이 트라우마 극복의 길이 아닐까 (3) 권종상 271
10
30
07-19 10:06
79775
삭제된 오보를 포털에 다시 올린 ‘경향신문’의 패기... (5) 아이엠피터 341
10
15
07-19 09:37
79774
세월ro1(기타)도09 竹雪 136
0
0
07-19 07:35
79773
세월ro1(기타)도08 竹雪 129
0
0
07-19 07:33
79772
아무리 못하는 진보정치라도 잘할때의 보수정치보다 ... (1) 마파람짱 133
0
0
07-19 07:22
79771
여성부 장관 “나무꾼은 👩성폭행범!!!!” (1) 옳소~~~~~~~~ 239
30
40
07-19 06:36
79770
심층폭로😎사단장과 군법무관도 떠는 기무사 ... (1) 검찰관 폭로 250
30
35
07-19 06:24
79769
"내가 문재인 지지를 철회할 수 밖에 없는 이유" 문재인탄핵 149
0
0
07-19 04:44
79768
좌좀들이 그렇게 빨던 문재인 수준이 고작 이정도? 웃긴다 135
15
0
07-18 23:55
79767
요새 홍어들 독이 바짝오름 홍어 133
5
0
07-18 23:40
79766
2004년도부터 도청 피해자의 말을 다 무시했던 (1) 박형국 148
0
0
07-18 18:42
79765
방상훈 PD수첩🎴장자연특집에 공포분위기!! (2) 🎴... 302
30
40
07-18 14:44
79764
[이정랑의 고전소통] 남우충수(濫竽充數) (2) 이정랑 382
0
0
07-18 14:15
79763
국제사회 엄중 심판 받을것 문제인 156
10
5
07-18 11:28
79762
임종석때문에 문재인이 예상보다 빨리 몰락하겠네 정은이배꼽 184
10
0
07-18 10:47
79761
드루킹, "노회찬에게 4600만원 줬다" 돈회찬 128
5
0
07-18 10:36
79760
돌아선 민심 민심 138
10
5
07-18 10:32
12345678910 ..72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