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맞아 죽을 각오 하고 올리는 문재인 대통령 비판-특별번외편(上)
  번호 59512  글쓴이 병파  조회 974  누리 5 (0,5, 1:0:1)  등록일 2018-1-4 17:36 대문 0 [문재인정부] 

맞아 죽을 각오 하고 올리는 문재인 대통령 비판-특별번외편(上)
(WWW.SURPRISE.OR.KR / 병파 / 2018-01-04)


원래 제2편을 올리려고 했으나, 그전에 내가 사용하는 용어에 대해서 정의(定義)를 내리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특별번외편을 먼저 올리게 되었다. 원래 제2편에서는 2016년 10월 24일 이전과 이후로 대한민국의 정치지형이 크게 변했는데 이런 변화의 원인 및 변화의 범위와 한계를 논해서 앞으로 대한민국의 정치지형이 급격하게 변하겠지만 그런 변화의 폭을 과대평가하면 안 된다는 말을 하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파시즘’의 위험성에 대해서 둔감한 편이고 ‘입헌주의’의 중요성을 (전혀 모르지는 않지만) 과소평가하고 있으며 이런 점이 대한민국의 미래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고 비판하려고 했는데… 이런 비판을 설득력 있고 알맹이 있게 해서 문재인 대통령의 어리석음에 강펀치를 날리고 뜻있는 賢人들의 호응을 얻으려면 좀 더 설득력 있는 언어가 필요할 것 같아서 잠시 숨을 고르기로 했다.

먼저 ‘절차적 민주주의’와 ‘형식적 민주주의’라는 표현부터 생각해보자. 노회찬이니 심상정이니 하는 사람들이 잘 쓰는 표현이다. 이런 양반들이 이들 용어를 사용하는 맥락은 늘 이런 식이다. “대한민국은 1987년 이후에 형식적 민주주의 면에서는 많은 발전을 이루었지만 실질적 민주주의에서는 많이 미흡하다. (나를 정치적으로 지지해주면 ‘실질적 민주주의’를 발전시키겠다.)” 이 양반들이 말하는 ‘1987년 이후에 대한민국에서 많은 발전을 이룩했다’는 그 ‘형식적 민주주의’라는 것이 뭔지를 분석해보면 이들이 하는 말의 當否를 판단하기 좋을 것이다.

1987년보다 16년 전인 1971년에, 지금 서울 구치소에서 만화책을 보고 계시는 503번 미결수의 선친인 故박정희 대통령은 세 번째로 대통령 선거에 도전하면서 “다시는 여러분에게 표를 달라고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얼핏 들으면 3선까지만 하고 대통령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의미로 들리는데, 그 뒤에 이 양반이 한 행적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국민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지 않고 종신 대통령 노릇을 하겠다는 의미였다. 뭐 좀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이런 정치체제에서는 국민들이 박정희 말고 다른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고 싶어도, 그런 생각을 입 밖에 내는 순간에 중앙정보부로 끌려가서 고문을 당하고 쥐도 새도 모르게 폐차장으로 끌려가서 짜부가 되기 십상이었다.

어쨌든 1972년부터 1987년까지 15년 동안 대한민국 국민은 국민의 대표자를 자신들이 직접 선출할 수 없었다. 국민 자신이 직접 나라를 다스리는 ‘직접민주주의’는 논외로 하더라도 대의민주주의 관점에서 이 기간에 대한민국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고 보기는 어려웠다. 그런데 1987년에 투쟁을 통해서 직선제를 되찾았다. 그러나 1987년 대선에서는 원래 체육관 선거로 대통령에 당선되기로 되어 있던 사람이 국민 직선으로 당선되는 수준에서 변화가 이루어지는 정도였다. 대한민국의 비주류였던 정치인이 (총칼 등 무력이 아닌) 오로지 ‘선거’라는 국민적 합의를 통해서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그로부터 10년이 지난 1997년의 일이었다. 그렇다면, ‘형식적 민주주의’와 ‘실질적 민주주의’라는 표현은 1987년과 1997년 대선결과를 표현하는 수준에서 그쳐야 하지 않겠느냐는 주장은 설득력이 매우 크다.

대통령을 ‘국민의 직접 선거’라는 절차를 통해서 선출하는 제도를 갖추었다면 절차적 민주주의는 완성되었다고 볼 수 있다. 물론 그런 제도가 생겼다고 해도(사실은 부활한 것이지만) 실제로 이런 선거제도를 통해서 (총칼 등 무력을 갖추지 못한) 야당정치인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한다면 그런 제도는 ‘형식’에 그칠 뿐 대한민국이 민주주의를 실질적으로 성취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사실 1997년 이전에 대한민국 민주화의 제1과제는 이 부분이었다. 1987년에 달성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통해서 5.16이나 12.12 같은 군사정변을 통해서 대한민국의 정치질서가 바뀌지는 않고 선거라는 국민적 합의를 통해서 대한민국 정치가 운영될 기틀은 마련했지만, 이 제도를 통해서 야당 정치인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는다면 ‘민주주의’는 대한민국 국민의 삶 속에서 뿌리를 내리기 어려웠다.

지금은 서기 2018년 1월이다. 20년이 지난 지금은 실감이 나지 않을 수 있지만, 이 나라의 정치가 이만큼이나마 발전할 수 있었던 건 1997년 12월에 대통령 직선제가 실질적 의미를 획득한 덕이었다. 그때 유시민 작가는 김대중을 싫어하는 국민이 많으니까 김대중을 배제하자고 한 모양이던데, 이런 허튼 소리야말로 유시민 작가의 그릇크기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시라고 하겠다. 유시민 작가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은 대통령 직선제가 실질적 의미를 획득한 뒤에야 그다음 단계로 전진이 가능하다는 역사발전의 큰 틀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명백한 증거다.

위에서 말한 ‘실질적 민주주의’라는 개념을 가장 좁은 의미로 파악하면 1997년 12월에 김대중이라는 야당 정치인이 총칼이 아닌 ‘선거’라는 제도를 통해서 대통령이 됨으로써 달성한 성취를 의미한다고 볼 수 있겠다. 이 성취야말로 앨빈 토플러가 말한 ‘powershift’라고 볼 수 있겠다. (‘powershift’를 ‘권력이동’이라고 번역해서 한국경제신문사에서 번역본도 출판했는데, ‘권력변환’이 더 적절한 표현이 아닌가 싶다. 토플러가 권력의 중심이 변하는 것이 아니라 권력이 되는 수단이 바뀌는 것을 ‘powershift’라고 표현했으니까. 토플러가 말한 ‘powershift’와 대비해서 말한 ‘power shift’야말로 ‘권력이동’이라고 번역하면 좋을 것 같다. 한국경제신문사 번역본은 ‘power shift’를 ‘권력의 이동’이라고 번역했던 걸로 기억한다.)

물론 1997년 12월에 김대중이 대한민국의 대통령에 당선되었다고 해서 그 순간 대한민국이 유토피아가 된 것은 아니다. 당시에 많은 뜻있는 사람들(유시민 작가는 이 ‘뜻있는 사람들’에 속하지 않았지?)이 김대중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어야 한다고 믿은 이유는, 김대중이 대통령이 된다고 반드시 대한민국이 더 나은 나라가 된다고 확신할 수는 없지만, 김대중이 대통령이 안 되면 대한민국이 더 나은 나라가 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명백하게 인식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자, 김대중이 대통령이 못 되면 실현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지금(1990년대)보다 더 나은 대한민국의 모습’이란 무엇이었을까? ‘대한민국 국민 개개인이 인간으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기본적인 존엄성을 누리는 나라의 모습’이라고 하면 어폐가 없을 것 같다. 이것이 구체적으로 어떤 상태인지는 물론 異見이 크겠지만 말이다. 심상정이나 노회찬 등이 말하는 ‘실질적 민주주의’도 대강 이런 모습을 의미할 것이다.

그런데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심상정이나 노회찬 등 ‘진보주의자들’이 흔히 말하는 이런 理想은 ‘실질적 민주주의’라고 표현하기보다는 ‘민주주의의 微視化’라고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한 표현이 아닐까 하는 점이다. 꼼꼼히 따지는 것을 싫어하는 한국 사람들은 내가 이런 말을 하면 ‘말꼬리를 잡는다’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이런 개념을 정확히 해두지 않으면 토론이 합리적인 의견교환이 아니라 감정싸움이 되면서 민주주의의 기초가 흔들린다. 합리적인 토론이 없다면 의견대립을 해소할 수단은 총칼 등 무력뿐이다. 박정희나 전두환이 좋아하던 바로 그 무력 말이다. 의견대립이 아예 없다면 모를까 합리적인 토론이 없다면 무력 말고 의견대립을 해소할 방법이 있는가? 박정희나 전두환의 武斷統治는 싫다면서 동시에 합리적인 토론도 싫어하는 韓國民의 이중성은 지적해둘 필요가 있겠다.

심상정이나 노회찬 등 ‘진보주의자’들이 김대중이든 노무현이든 문재인이든 중도세력(권영길의 표현을 빌리면 ‘사이비 진보’)을 싫어하는 이유는 명백하다. 너무나 더디다는 것이다. 지금 당장 갖가지 부조리에 짓눌려서 신음하는 民草가 수두룩한데 저들은 엉뚱한 짓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답답해서 속이 터진다는 것이다. 실제로 심상정이나 노회찬 등 진보주의자들을 응원하는 여론을 보면 대개 그런 내용이다. 이런 사람들이 보기에 김대중이 대통령에 당선되는 것이 어떤 면에서 ‘민주주의 발전’인지 납득 못하겠다는 주장도 얼핏 들으면 그럴듯해 보인다. 무엇이 문제인가?

이 문제에 대해서는 내가 명백하게 답을 제시할 수 있다. 그동안 내가 누차 강조해온 ‘백색테러 국민’이라는 용어를 생각하면 된다. 원래 나는 ‘전라도 공산주의자들을 모조리 구타해서 살해해야 한다고 믿는 주권자들’이라는 표현을 썼는데(‘대한민국 국적법上 대한민국 국적자이면서 전라도 빨갱이들을 모조리 때려죽여야 한다고 믿는 국민’이라고 하면 될 것 같다), 장아무개(장기정?)라는 者가 박영수 특별검사한테 ‘야구방망이 맛’을 보여주겠다고 하면서, 굳이 이렇게 복잡한 용어를 쓸 필요가 없을 것 같아서 ‘백색테러 국민’ 내지 ‘백색테러 주권자’라는 표현을 쓰기로 했다.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들 중 상당수는 장아무개와 비슷한 ‘백색테러 성향’을 보이고 있으며, 이런저런 여론조사 등을 종합해보면 대한민국 국민의 약 10%, 즉 약 500만 명가량이 이런 ‘백색테러 국민들’이다. 노르웨이나 덴마크 인구와 비슷한 수준이군. 100보 양보해서 박근혜를 끝까지 지지한 ‘4%’라고만 잡아도 200만 명이다. 이런 사람들이 대한민국의 어떤 외딴 ‘게토’(ghetto)에서 따로 떨어져 사느냐면 전혀 그렇지 않다. 극단적인 폭력성을 보이지 않는 이상은 ‘민주국가 대한민국의 관용’하에서 아주 살고 있다. “미운 자식 떡 하나 더 주고 예쁜 자식 매 한 대 더 때린다”는 속담을 가진 이 나라의 특성 때문인지 오히려 건전한 민주시민들보다 더 각별한 배려 속에서 살고 있다. THAAD로 큰 홍역을 치른 경상북도 성주 유권자들 중 압도적 다수가 홍준표를 지지하자 주요 포털 사이트 댓글에는 성주군민들을 비웃는 댓글이 많이 달렸다. 이때 (문재인 지지자들을 광신도 취급하며 욕하던) 진보언론들은 홍준표를 지지한 성주군민들의 민심을 옹호하기에 바빴다. 홍준표를 지지한 성주군민들을 향한 그 애틋한 감정의 절반, 아니 1/4만이라도 문재인 지지자들에게 주었다면 문재인 지지자들이 진보언론을 지금처럼 혐오하겠는가?

민주적 기본질서를 파괴해야 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사회구성원의 10% 가량을 차지하는 사회가 도약할 수 있겠는가? 사회를 발전시킬 수 있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다 이들 ‘백색테러 주권자’들을 어르고 달래고 제어하는 쪽으로 흘러가니까 대한민국 사회가 발전을 못한 것이다. 즉, 대한민국 사회는 이 사회 자체를 파괴하려는 사람들(사회 구성원 중 약 10%)을 사회의 일원으로 끌어안고 사는, ‘시한폭탄 사회’라는 뜻이다.

심상정이나 노회찬 등 ‘진보주의자들’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이 느리고 답답하다고 자꾸 욕하고 공격하는데, 이들 중도파 정치인들이 ‘느리고 답답한’ 이유는 이런 ‘백색테러 국민들’도 ‘동료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여기고 대한민국 사회를 발전시키는 데에 쓸 수 있는 소중한 에너지를 이들 ‘백색테러 국민들’이 싸놓은 똥을 치우고 이들을 어르고 달래는 쪽으로 쓰기 때문이다. 그런데 ‘진보주의자들’은 바로 이 점에 대해서 눈을 감아버린다. 노회찬이나 심상정 등은 이렇게 말할 것이다. “백색테러국민? 그딴 것이 세상에 어디 있어? 있지도 않은 허깨비를 들먹이면서 궤변을 늘어놓는가?” 좀더 직접적으로 말하면, ‘진보주의자들’은 백색테러 국민들을 향해서 퍼부을 욕을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등에게 퍼붓고 있는 것이다.

지금 내가 이 글에서 사용하는 언어는 상당히 특이한 스타일이다. 이유는 간단하다. 소위 ‘점잖은 인텔리겐차들’은 이런 말을 하면 귀를 막아버리는 경향이 있다. 그러면서 자신을 존중해달라고 한다. 가령 ‘전라도 빨갱이들을 모조리 때려죽여야 한다고 믿는 국민 10%’의 존재 자체를 외면하는 식이다. 내가 “이 세상에는 이런 사람들이 있고, 이런 사람들의 행동이 우리의 삶에도 분명히 영향을 끼치지 않나요?” 이런 식으로 말하면 심상정 등은 귀를 막아버린다. 사실 내 말은 “여러분은 전쟁에 관심이 없을지 모르지만, 전쟁은 여러분에게 관심이 있다”고 말한 트로츠키의 말과 맥락이 비슷한데… 그래서 나는 ‘전라도 빨갱이들을 모조리 때려죽여야 한다고 믿는 국민들’이라는 표현을 ‘전라도 공산주의자들을 모조리 구타해서 살해해야 한다고 믿는 주권자들’이라고 바꿔서 ‘듣기 싫어도 억지로 들으라고’ 심상정 등의 귀에 억지로 쑤셔넣은 것이다. ‘때려죽인다’는 표현보다는 ‘구타해서 살해한다’는 표현이 더 점잖으니까 말이다. 듣기 싫어도 들으라구.

다음 편에서는 심상정이니 노회찬이니 하는 ‘진보주의자들’이 좋은 말은 다 갖다 붙여서 신성시하는 ‘실질적 민주주의’라는 것을 좀 더 꼼꼼하고 합리적으로 분석해서 대한민국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려고 한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9512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권총찬
- 아이엠피터
- 여인철
- 권종상
IP : 175.193.17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60997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3371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82989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244695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66573
40
75
07-13 13:35
105344
냉무 장은성 8
0
5
01-18 18:05
105343
손혜원, 통영서도 ‘관광벨트’ 지정前 땅 매입 복부인손여사 20
0
0
01-18 14:36
105342
손혜원 측, 목포 건물ㆍ땅 20곳 매입 (3) 손양게이트 42
10
0
01-18 12:59
105341
[미투운동] 유명인 성추행-엄청난 충격뉴스 !! (3) 펌글 71
0
0
01-18 11:38
105339
교통사고가 났는데 그 차가 바다에 4년 담궜다가 솔레... (1) 역발상 23
5
0
01-18 11:01
105338
만평 민주당 26
5
0
01-18 10:58
105337
[안희정] 엄청난 충격뉴스 !! (3) 펌글 110
0
0
01-18 10:46
105335
국과수 연구원 “천안함 어뢰재질 국내 규격과 유사” (1) 미디어오늘 203
5
5
01-18 09:55
105334
[만평] 민주당 잎새 권총찬 64
0
5
01-18 09:04
105333
한국 언론에서 꼭 퇴출시켜야 하는 고질병 ‘단독 집... 아이엠피터 55
0
10
01-18 08:58
105332
영혼이 없는자의 모습 (1) 치매인 46
5
0
01-18 03:18
105331
🔴처참한 기독 민영교도소🔴 (1) 충격&진상 138
10
10
01-18 02:44
105330
2019. 1. 16, 민족문제연구소 회원 26주년 되는 날의 ... (2) 여인철 56
0
5
01-17 23:50
105329
손혜원이 보여준 文일당의 민낯 손병호 25
0
0
01-17 23:48
105326
치매걸린 인간도 대통령 해먹는 나라인데 (1) 치매제인 53
0
0
01-17 12:15
105325
전두환 덕에 의학 전문 기자들 바빠지겠군... (2) 권종상 129
5
15
01-17 10:48
105324
손혜원 남동생이 SBS 제보자 통수의 고장 81
5
0
01-17 10:35
105323
SBS “손혜원 목포투기”… 손혜원 “나를 죽이려는 ... (3) 임두만 161
0
5
01-17 10:02
105322
"지시하신대로 손혜원, 서영교 사건 터트렸습니다" (1) 중국의 개 71
5
0
01-17 09:56
105321
[신비/미스테리] 말한게 거꾸로 되는 남자 서프라이즈 38
0
0
01-17 09:41
105320
13살 여중생도 성노리개로 이용하는 김정은 최고존엄 34
0
0
01-17 09:38
105319
“손혜원 측근 건물, 1채 추가 확인…더 늘어날 수 있... 정수기친구 19
5
0
01-17 09:34
105318
화장실 설치된 중국 고급버스 (1) 중국몽 44
0
0
01-17 09:32
105317
^^김진태 얼굴에 개 입마개 붙였던 시민 무죄^^ (1) ㅋㅋㅋ... 154
20
20
01-17 08:26
105316
손혜원 김정숙 게이트 (3) 영부인 62
10
0
01-17 07:52
105315
긴급영상💘오정현 짝퉁찡 돌팔이 들통!!!! (2) 놀렐루야! 155
20
20
01-17 04:56
105314
세계의 급박한 정치상황 (그 이전의 상황들) (4) 정직이최선 109
27
0
01-16 23:23
105312
갱상도 빵삼이류 친노문 패거리들......민주구라정권 ... YK 24
0
0
01-16 22:09
105311
세계의 급박한 정치상황 (특보) (2) 정직이최선 124
30
5
01-16 20:05
105310
문화재로 투기 종목을 바꾸면 (3) 지나다 51
0
10
01-16 17:25
105309
🚫속보 “치매 전두환 지난달 골프쳤다~” ... (1) 완전들통!!!! 168
30
25
01-16 15:30
105308
서영교 의원 '바바리맨' 지인 아들 "벌금형으로 해달... (1) 바바리맨 26
5
0
01-16 14:56
105307
[만평] 뱉어랑 권총찬 139
0
10
01-16 13:21
105306
중앙일보 ‘기레기’는 누가 키우는가 (4) 아이엠피터 209
15
10
01-16 10:14
105305
손혜원 미러링 (1) 손혜원 50
5
0
01-16 08:58
105304
🔴긴급: 황교안 기자회견서 박살났다~🔴... 🎴 184
30
30
01-16 08:55
105303
[오영수 시] 서울의 밤하늘을 보며 다시 쓰는 복음서 (7) 오영수 502
25
0
01-16 08:47
105302
이게 우리말이 진화-발전하는 것인지?, 아니면 끝없이... (10) 꺾은 붓 233
5
0
01-16 08:24
105297
문제인이 갑자기 손혜원 손보는 이유 (1) 아들이먼저다 75
5
0
01-16 00:15
105296
오늘의 쓰레기 손혜원 (4) 착한적폐 97
15
0
01-15 22:42
105295
[윤석준 차밀] 트럼프 보다 더 잘한 시진핑의 군 리더... (1) 윤석준 175
0
10
01-15 17:40
105294
쓰레기 청소는 확실하게 (7) 권종상 145
5
15
01-15 13:48
105293
[칼럼] 정치와 언론이 칭찬 받는 세상 이기명 139
5
5
01-15 11:02
105289
차기환 5.18 조사위원, ‘종북은 있고 극우는 없다’ (2) 아이엠피터 269
5
5
01-15 09:01
105288
[만평] 영면을 위한 무덤은 없다 (1) 권총찬 185
5
0
01-15 08:56
105274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8/8) 竹雪 177
16
0
01-14 20:49
10527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7/8) 竹雪 175
16
0
01-14 20:48
105272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6/8) 竹雪 173
16
0
01-14 20:47
105271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5/8) 竹雪 174
16
0
01-14 20:46
105270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4/8) 竹雪 175
16
0
01-14 20:45
105269
하늘은 우리겨레에게 큰 인물을 두 번 내려 보내셨는... (2) 꺾은 붓 103
0
0
01-14 16:55
105268
좌좀들의 황교안 때리기가 시작된듯 (3) 두렵냐? 123
5
0
01-14 11:51
105267
황교안과 서울역, 그리고 반기문 (3) 권종상 290
5
10
01-14 11:24
105266
박지원 "文에게 자신감 질문한 기자, 마음에 들더라" ... 홍어 55
0
0
01-14 10:32
105265
문재인 북한화해무드쇼를 무기로 국내문제 덮어 아이엠바보 46
0
0
01-14 09:56
105264
황교안 자한당 입당, 기독교를 무기로 대선까지 노리... (3) 아이엠피터 266
10
0
01-14 09:51
105263
[이정랑의 고전소통] 대지약우(大智若愚) (1) 이정랑 200
0
0
01-14 09:02
105262
④ 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리는글 ④ (1) 졸도직전 219
5
0
01-14 03:47
105261
사이비 친노문......빵삼이 및 모명박 사기꾼 뱅박이 ... (1) YK 141
0
0
01-12 19:41
105255
꼭뚜각시 대통령과 쓰레기 기자들 그리고 조국의 일침 등신시대정신 110
10
0
01-12 07:01
105254
시대정신의 결핍이 부른 기레기의 헛발질 (1) 권종상 166
0
5
01-12 06:52
105246
이쯤되면 하늘을 탄핵해야 되는 것 아닌가? (3) 꺾은 붓 118
0
0
01-11 19:55
105245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보구자와 83
0
0
01-11 12:16
105243
오늘 아침에 그 구역질 어떻게 참으셨습니까? (1) 꺾은 붓 165
5
0
01-11 11:21
105240
3.1 운동 뒤 성고문까지 저질렀던 일제의 끔찍한 만행 (2) 아이엠피터 420
5
5
01-11 09:30
105239
🔻To:조재범코치🔻 (3) 🔴 218
30
30
01-11 09:19
105236
애초에 자격이 없었던 그 자 양승태와 판사 직선제에 ... (3) 권종상 477
5
5
01-11 03:38
105232
✔심석희 “‘올림픽 폭행 뇌진탕’ 때도 강간... (2) 개~~~~판민국 268
35
30
01-11 02:05
105231
18대 대선, 대구북구 선관위는 가짜 개표상황표를 작... (1) 시골목사 242
5
0
01-10 15:18
105230
프롬프터 2대 갖다 놓고도 제대로 읽지도 못하는 등신 (1) 문제인 쇼룸 197
5
0
01-10 14:14
105229
좌좀들은 왜 수세에 몰릴때마다 반일카드를 꺼낼까? 궁금해 293
15
5
01-10 14:10
105228
일본 초계기 사태가 드러낸 친일세력의 정체 (2) 권종상 592
10
25
01-10 13:45
105227
[윤석준의 차·밀]16년후 中항모 6척, 그때도 항모전... 윤석준 310
0
0
01-10 13:33
105226
경제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느리지만 안정적으로 ... (3) 다른백년 388
5
10
01-10 10:14
105217
❎농구감독 “저년은 밤에 OO이 참 좋아”d... (1) 매일 바꿔~~~ 296
30
35
01-10 03:21
105216
🔴서울교회 이종윤 목사 차명계좌 400개운용 (2) 일파만파~~~~ 259
30
40
01-10 02:03
105214
"가짜뉴스의 진원지는 文이다" 손병호 102
0
0
01-10 00:24
105212
나만의 통일된 나라 여행이야기 (3) 꺾은 붓 429
0
10
01-09 18:31
105211
文“가짜뉴스 단호히 대처” 가짜뉴스 퍼뜨린 년놈들... (1) 가짜뉴스 194
5
0
01-09 13:02
105210
원희룡 지사 충돌 우려되니 취재 와달라는 제주도청 ... (1) 아이엠피터 317
5
10
01-09 13:01
105208
[이정랑의 고전소통] 익뇨지계(溺尿之計) (1) 이정랑 399
0
0
01-09 10:46
105207
예천군의원의 추태, 전예천군민이 같이 책임을 져야 ... (7) 꺾은 붓 250
0
10
01-09 09:05
105206
민주당에도 제대로 정신 박힌사람이 있구나 (1) 창녀 지원금 182
0
0
01-09 05:23
105204
👩심석희 “17살 때부터 코치가 상습 성폭행” (1) 흑흑.... 260
30
40
01-09 02:11
105203
대한민국 황제 이재용 아냐, 황제는 이분 뻑쩍지근 -... (1) 뻑쩍지근 261
5
20
01-09 01:54
105202
기미(??) 통일선언서 (5) 꺾은 붓 186
0
25
01-08 13:57
105201
형사들이 말하는 사기꾼들 특징 (2) 사기꾼 211
15
0
01-08 12:37
105200
423일째 고공농성에 단식도 나몰라라...? (1) 김용택 346
5
10
01-08 10:02
105197
극우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이 만나 벌어진 일 (1) 아이엠피터 529
10
10
01-08 09:43
105195
권영대 책: 함수 절단면에서 1.5m에 가스터빈 통풍기... (6) 진상규명 752
10
10
01-08 03:40
10519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3/8) 竹雪 484
41
0
01-07 20:05
105192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2/8) 竹雪 484
41
0
01-07 20:04
105191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8) 竹雪 484
41
0
01-07 20:03
105190
돌핀은 직접 충격체가 안됨 08[df 유출 스크랩 사꾸라... 竹雪 436
30
0
01-07 20:01
105189
돌핀은 직접 충격체가 안됨 07[df 유출 스크랩 사꾸라... 竹雪 420
30
0
01-07 20:00
105188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4[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302
30
0
01-07 19:58
105187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3[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302
30
0
01-07 19:57
105186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2[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305
30
0
01-07 19:56
105185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1[북서 항적 327.0˚] 竹雪 304
30
0
01-07 19:54
105184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0[북서 항적 327.0˚] 竹雪 303
30
0
01-07 19:53
105183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09[북서 항적 327.0˚] 竹雪 303
30
0
01-07 19:51
105182
[칼럼] 한국당, 집권 포기했는가? (2) 이기명 500
5
5
01-07 16:19
105181
전두환 5공 국가범죄 주범을 심판하라 (3) 박해전 347
0
10
01-07 15:51
105180
"미 법인세 감세 1년, 기업들 배만 불렸다 ..... 일자... (1) 이준구 교수 346
5
5
01-07 14:44
105178
하나님(조물주?)의 거듭된 실수 (3) 꺾은 붓 180
5
15
01-07 12:25
105177
조국 민정수석은 왜 국민에게 검찰개혁을 도와달라 했... (1) 아이엠피터 429
10
10
01-07 10:52
105176
세월호 문제 삼아… 靑민정실, 해경 포상 막고 간부들... (1) 세월호 158
5
0
01-07 10:25
105175
신재민효과 (2) 손병호 156
5
0
01-07 09:56
105174
천안함 생존장병 펫북에 달린 댓글 (1) 윤서인 286
5
0
01-07 07:43
105173
손혜원 정체 (1) 정수기 친구 177
5
0
01-07 06:30
12345678910 ..95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