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국정원, 자유당, 그리고 우리의 기억
  번호 56907  글쓴이 권종상  조회 1018  누리 15 (5,20, 2:0:4)  등록일 2017-12-2 11:20 대문 0

국정원, 자유당, 그리고 우리의 기억
(WWW.SURPRISE.OR.KR / 권종상 / 2017-12-02)


국정원이 대공수사권을 다른 기관으로 이관하고 정보기관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말이 많은 모양입니다. 사실 이 기관이 중앙정보부라는 이름으로 출범해서 지금까지 해 온 일들이 뭔가를 들여다보면, 저들이 이런 말 할 수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암튼 문제는 국정원으로부터 대공수사권을 다른 기관으로 옮기는 것을 ‘북한이 좋아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하는 자유당 무리들의 뻔뻔함입니다.

지금 현행 법으로도 대공 수사는 다른 기관에서 할 수 있습니다. 검·경에 공안 부서가 없는 것도 아니고, 간첩을 잡지 않겠다는 것도 아닌데, 국정원에서 대공수사 기능을 배제하는 것이 북한을 도와주는 행위라고 우기는 저들의 뻔뻔함은 역시 저들의 DNA인가 싶군요.

지금껏 국정원이 해 온 일들이 뭡니까? 대표적인 건 북한이 아니라 자국 국민을 상대로 댓글 공작 벌인 것들이지요. 실체적 진실로 검찰 수사를 통해 드러나고 있는 것만 봐도 저들의 주장은 참 말이 안 됩니다. 게다가 유우성씨 사건에서 드러났듯, 저들은 간첩을 조작해 만들어 내는 것이 오히려 그들의 주요 업무가 아니었나 싶을 정도로 뻘짓을 해 왔지요.

게다가, 어쩌면 자기들의 조직 보위를 위해서는 자기 조직 소속원들에게도 비인간적인 짓을 서슴지 않는다는 의혹까지도 든다는 것은 이 조직이 과연 이번에 대외안보정보원으로 이름만 바꾸는 것으로 개혁이 될 것인가를 의심케 하기도 합니다. 10월 30일 시신으로 발견된 국정원 소속 변호사 정치호씨의 죽음에 대해 그 유족들은 장례마저 거부하며 진실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 전에 일어났던 이른바 ‘마티즈 사건’을 생각해 봐도, 무엇이 확실하게 밝혀졌습니까? 그 유족들, 특히 사망자의 부친은 아직도 아들의 죽음에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데.

원래 정보기관이 해야 할 본연의 일을 하지 않고, 국가 안보가 아니라 자국민을 상대로 사찰, 악성댓글 달기 등을 주업무로 삼은 기관이라면 차라리 해체하는 게 낫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미국의 CIA나 영국의 MI5, MI6 처럼 정보 수집 및 해외 공작 전문기관으로 완전히 특화된 기관이 돼야 합니다. 지금 선진국의 정보기관 중 수사권을 가진 기관이 어디 있습니까? 수사는 물론 검찰의 기소 단계에까지 국정원이 영향을 끼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말입니까?

자유한국당은 진정 북한을 팔아서 사는 집단이 맞습니다. 불법사찰과 간첩조작, 댓글공작 따위가 없으면 존재할 수 없었던 정권 아래서 기득권을 누렸던 집단입니다. 마음 같아서는 국정원을 아예 해체하고 그 참에 그들을 정치에 관여하게 만든 이 ‘새누리당 집단’을 모조리 해체해 버리고 싶지만, 우리에겐 시스템이란 게 있고 현 정부는 그 프로세스를 지키려 하고 있습니다. 이래서 우리는 저들이 해 왔던 짓들을 모두 기억해야 하는 겁니다. 그리고 망각하지 말고 다음 투표에 저들을 심판해야 합니다. 국민이 얼마나 무서운가를 그대로 보여줘야 합니다.

지금의 적폐청산, 그리고 재조산하,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기는 입법부를 완전히 갈아엎음으로써 더욱 전진할 수 있습니다. 그때까지 저들 세력은 3기 민주정부의 발목을 무조건 잡으려 할 것입니다. 그들을 정치판에서 싹 치워버리는 방법, 우리의 기억과 적극적인 투표임을 늘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시애틀에서…

국정원 대공수사권포기 “잘한 결정” vs “北에 동조하자는 건가”

정치토크 : 검경수사권조정안 & 국정원 개혁안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
- 검경수사권조정,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면 세부 논의에도 임해야
- 지난 10년 동안 국정원은 자랑스러운 안보기관이었나?
- 국정원 개혁의 완성은 아니지만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환영

<자유한국당 박성중의원>
- 수사권분리엔 찬성, 구체적 내용도 없이 무슨 논의?
- 대외안보정보원? 명칭부터 공감 안돼
- 대공수사 포기?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나?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

■ 방 송 : FM 98.1 (18:30~19:55)
■ 방송일 : 2017년 11월 30일 (목) 오후
■ 진 행 : 정관용 (한림국제대학원대학교 교수)
■ 출 연 :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 박성중 의원(자유한국당)

◇ 정관용> 매주 목요일 꾸며드리는 코너 정치토크입니다. 정치권 이슈들 여야 의원들의 목소리로 직접 들어보고 있죠. 오늘은 검경 사이의 수사권 조정 문제, 또 국정원 개혁안 문제. 두 가지에 대해서 토론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의 금태섭 의원, 안녕하세요.

◆ 금태섭>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자유한국당의 박성중 의원 안녕하세요?

◆ 박성중> 네,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두 분 인사 좀 하시고요.

◆ 박성중> 금태섭 의원님 안녕하세요.

◆ 금태섭> 안녕하십니까?

◇ 정관용> 어제부터 국회법사위에서 검경수사권 조정 논의가 시작됐는데, 원래 공수처 설치안 논의하다가 이제 검경수사권 조정 논의 이거 먼저 하자 이렇게 해서 바뀐 건가요? 금태섭 의원님?

◆ 금태섭> 그렇게 바뀐 것은 아니고 원래 회의가 사흘이 잡혀 있었는데요. 이틀째에 저희가 공수처 논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사흘째에 검경수사권 조정 논의를 하려고 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원님께서 이틀째 회의를 하면서 공수처만 논의하지 말고 수사권 조정도 논의를 하자고 하셔서 당연히 준비되어 있던 대로 그렇게 논의가 된 겁니다.

◇ 정관용> 자유한국당은 검경수사권 조정하고 공수처 논의를 같이 해야 한다는 이유가 뭡니까, 박성중 의원님.

◆ 박성중> 저희들은 공수처 어떤 이런 것보다는 검경수사권 조정이 정도다, 검토하는 것이. 그리고 먼저 논의되어야 한다, 이런 논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 정관용> 왜요, 왜 그렇죠?

◆ 박성중> 우선 공수처 설립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말이 많지만 저희들이 세 가지 정도 문제가 있다, 판단을 하고 있습니다. 우선 첫 번째 공수처장을 국회가 추천하는 2명. 여당이 1명 하고 야당이 1명을 하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여당을 선택하게 되면 검찰도 대통령이 장악하고 공수처도 대통령이 장악해서 양 칼을 드는 형국이 된다. 이런 차원에서 저희들은 반대를 하고 있는 입장이고요. 두 번째는 공수처장이 임기가 5년입니다. 그런데 그 밑에 있는 검사들은 연임이 가능하고 또 수사관들은 정년 때까지 근무를 할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한 번 들어오면 편향적 성격을 고칠 수다 없다, 이런 두 번째 우려를 가지고 있고요.

◇ 정관용> 검사와 수사관들이.

◆ 금태섭> 그다음에 OECD 국가 중에서 이렇게 공수처를 갖고 있는 전례가 거의 없기 때문에 이것은 삼권분립 위반이고 하나의 실험장치에 불과하다 이런 차원에서 공수처 설립을 반대하는 입장이고요.

◇ 정관용> 검경수사권은 어떻게 조정하는 게 맞다고 보세요?

◆ 박성중> 그래서 검경수사권 조정이 정도로 가자. 그걸 개혁해서 정말 우리 어떤 미래의 경쟁력을 가지고 뭔가 해 나가자 그런 차원입니다.

◇ 정관용> 그러니까 검찰의 수사권을 독립시켜주는 데 동의하신다는 건가요?

◆ 박성중> 네.

◇ 정관용> 그렇군요.

◆ 박성중> 거기에 대해서 원칙적으로는 동의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말씀드리면 검찰 개혁에 대해서 지금 현재 검찰이 알아서 기고 있지 않습니까? 이런 말을 써서 미안하기는 한데요. 여러 가지 적폐청산 관련해서 지금 서울중앙지검만 하더라도 242명 검사 중에 99명, 40%가 투입되고 있습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 박성중> 그런 관점에서.

◇ 정관용> 우선 경찰의 수사권 독립에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는 말씀까지 들었고 금태섭 의원님?

▲더불어미주당 금태섭 의원 (사진=홈페이지 캡쳐)

◆ 금태섭> 네, 저희는 검경수사권 검찰과 경찰에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데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는 데 대해서 대단히 환영합니다. 저희는 검경수사권 조정이든 공수처 법안이든 다 필요하다는 것이 저희의 입장이고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기도 했습니다. 민주당에서 공수처 법안은 박범계 의원이 발의를 하셨고 수사권 조정 법안은 제가 발의를 했는데요. 박범계 의원도 마찬가지로 두 가지 다 필요하다고 하고 있습니다. 다만 저희가 걱정스러운 것은 방금 박 의원님도 말씀을 하셨지만 원칙적으로 찬성한다고만 말씀하시면서 구체적인 논의는 자꾸 안 하시려고 하시거든요.

◇ 정관용> 오늘도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습니까?

◆ 금태섭> 그러니까 공수처 같은 경우에는 자유한국당에서 반대한다고 하시는데. 국민의 80% 이상이 찬성한다고 하고 만약에 여야 합의가 되면 만들어져야 되니까 일단 어떤 형식으로 할 것인지 그리고 지금 박 의원님께서 정치적 독립성이 걱정된다고 하셨는데 그러면 자유한국당에서는 공수처장을 어떤 식으로 뽑기를 원하시는 건지 좀 말씀을 해 주셔야 논의가 되는데 이건 반대하니까 그런 논의 자체를 안 하겠다고 하시고 그러면 이제 수사권 조정에 대해서 논의를 하자고 하셔서 제 법안을 냈더니 원칙적으로는 적극 찬성하고 수사권, 기소권 분리하는 데 동의한다고 하시면서도 이 법안을 통과시키자는 것은 아니거든요. 그러면 저희는 공수처가 됐든 수사권 조정이 됐든 검찰을 개혁해야 된다는 것은 거의 전 국민이 동의하고.

◇ 정관용> 잠깐만요, 알겠습니다.

◆ 박성중> 저도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 정관용> 방송 중에 제가 딱딱 여쭤볼게요. 수사권과 기소권은 분리한다, 수사권은 경찰이 갖고 기소권은 검찰이 갖는 것에 대해서 동의하십니까?

◆ 박성중> 동의합니다. 제 말을 들어보시고.

◇ 정관용> 그 법을 통과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세요, 찬성이세요?

◆ 박성중> 제 말을 한번 들어보시고 평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선 금태섭 의원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검경수사권 조정 관련해서 우리 자유한국당이 구체적으로 말하지 않는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는데. 저희들은 정부가 말만 검경수사권 조정 이야기만 하지 구체적인 수사권 방안에 대해서 실천하지를 않습니다.

◇ 정관용> 법안이 나와 있잖아요, 지금.

◆ 박성중> 나와 있지 않습니다.

◇ 정관용> 금태섭 의원, 법안이 발의되지 않았습니까?

◆ 금태섭> 제가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그거 통과하면 되는 겁니다.

◆ 박성중> 잠깐만, 제 말을 끝까지 들어 주십시오. 구체적으로 만약에 방안을 제시한다면 저희들도 충분히 논할 수 있는데 방안만 제시하고 와서 구체적으로 논의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 저희들의 불만이고요. 두 번째는 지금 현재도 수사 개시권은 경찰이 가지고 있습니다. 수사 종결권만 검찰이 가지고 있습니다. 이 수사 종결권 관계를 검찰에 달라는 그런 차원인데, 이 관련해서는 수사 기관을 미국같이 FBI 국가수사처를 만들든지 아니면 일본 방식으로 일부의 어떤 수사 권한을 검찰이 가지는 방식이든 구체적인 게 나와야 되는데 이런 것까지 나오지를 않고 그냥 원칙적으로만 자꾸 이야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저희들도 답답한 겁니다.

◇ 정관용> 박 의원님. 금태섭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은 보셨죠?

◆ 박성중> 네.

◇ 정관용> 그 법안에는 구체적 내용이 들어가 있지 않나요?

◆ 박성중> 거기에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 있지 않습니다. 지금 의원님들께서 이야기는 해 놨는데 그것을 올려서 어떤 선상의 법사위라든지 선상에 올려서 구체적으로 논의를 해야 되는데 지금 적극성은 부족합니다.

◆ 금태섭> 아니요. 박 의원님께서 제 법안을 말씀을 하셔서 저도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지금 정부에서 법무부나 그런 데서는 저는 공수처 논의도 하고 차제에는 수사권 조정 논의도 하겠다고 하고 있는데요. 그와는 상관없이 제 법안이 완성된 형태로 올라 있고. 여기에 대해서 찬성을 하신다든지 아니면 어떤 보완점이 필요하다든지 얘기를 하면 당연히 국회에서 법이 통과가 되는 것이고요. 사실은 외국 사례를 많이 말씀하시는데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 저희가 생각할 수 있는 그런 나라들에서는 모두 수사기관은 경찰입니다. 경찰이 수사를 하는데 수사를 하는 기관은 인권침해 소지가 있을 수 있고 또 수사권이 워낙 강력하다 보니까 정치적 편향성 문제가 있을 수 있어서 뒤에서 감독하고 견제하는 검찰이라는 기관을 둔 것인데요. 말하자면 경찰이 바둑을 둔다면 검찰은 훈수를 두는 기관인데 우리나라는 기형적으로 검찰이 수사도 하게 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이게 문제가 생겨서 수사권을 경찰에 주고 검찰은 견제와 감독을 해서 기능적으로 나누자, 이런 것들이 구체적으로 돼 있는 법안이기 때문에.

◇ 정관용> 알겠습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의원 (사진=자료사진)

◆ 박성중> 금 의원님,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 동의를 합니다마는 우리가 어느 정도 방식을 미국 FBI 방식을 쓸지 일본 방식에는 검찰이 어느 정도 특수한 경우는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 방식에서 우리가 확정을 어느 정도 우리가 국가수사처를 어느 정도 해가지고 지금 검찰한테 그냥 넘겨서는 안 됩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알겠습니다.

◆ 박성중> 그런 관점에서 경찰도 다시 개편을 하고 어떻게 할 것인지 전체적인 어떤 방안을 제출하라는 그런 뜻입니다.

◇ 정관용> 금 의원님, 잠깐만요. 시간이 없어서 국정원 얘기도 해야 되니까, 박성중 의원한테 하나만. 공수처는 일단 당론 반대지만 검경수사권 조정은 구체한 협의에 들어가서 동의가 되면 처리할 수 있다, 이거죠?

◆ 박성중> 그렇습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거기까지 듣고요. 국가정보원이 대외안보정보원으로 이름을 바꾸고 대공수사권은 다른 기관으로 넘기겠다, 이런 자체 개혁안을 내놓았는데 자유한국당이 강하게 반발하셨어요. 박성중 의원, 한 말씀 듣고 금태섭 의원 한 말씀 듣고 끝내겠습니다, 이거는. 박성중 의원부터.

◆ 박성중> 문재인 후보 시절에 공약한 내용 그대로입니다. 대외 관계는 해외안보정보원이라는 명칭만 변경됐고요. 대공수사권 이전, 폐지는 다 나왔던 것이고요. 저희들이 명칭 관련해서도 이것은 국내와 해외가 서로 구분할 수가 없다, 이런 말씀을 우선 드리고 싶고요. 두 번째는 다른 나라의 경우도 미국 같은 경우도 FBI, CIA 해서 FBI는 국내 위주로 CIA는 해외 위주로 했습니다마는 최근에 DNI라고 해서 국가안보국이라고 해서 이것을 통합하고 있습니다. 일본 같은 경우도 내각정보조사실이라든지 공안조사청 이렇게 돼 있는데 여러 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내각정보국으로 통합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영국, 프랑스, 독일 같은 경우는 분리하고 있습니다마는 오랜 세월 걸려온 사항이고요. 그런 관점에서 명칭을 이렇게까지 대외안보정보원으로까지 할 필요없다, 저희들은 우선 명칭 관련해서는 그런 말씀을 드리고 싶고.

◇ 정관용> 대공수사권은요?

◆ 박성중> 대공수사권 관련해서도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꼴이다 저는 그렇게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현재도 우리가 대공수사가 경찰도 할 수 있고 검찰도 할 수 있고 기무사도 다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북한 간첩 관련 90%는 국정원에서 하고 있고요. 두 번째는 수사를 통해서 깊이 있는 정보를 알 수 있습니다. 이걸 분리하면 대공수사의 기본이 안 된다. 그런 차원에서 간첩 사건 같은 경우는 수사 과정에서 정보도 수집하고 내사를 통해서 또 다시 정보를 추가하고 그래서 여러 가지 시간이 걸려서 일망타진하는 그런 형태고요. 그런 관점에서 한마디만 더하겠습니다. 이 대공수사 이런 거 관련해서 시간이, 장시간이 소요되고 또 보안이 유지되어야 되고 또 역이용 공작이라든지 다양한 고도화된 수사기법이 필요합니다. 이런 관점에서 지금까지 경찰, 검찰이 잘 못했던 겁니다. 이거를 포기하면.

◇ 정관용> 안 된다?

◆ 박성중> 국정원을 폐지해야 한다는 거는 북한에 동조하는 것과 같다. 이런 차원에서 저희들은 반대하는 겁니다.

◇ 정관용> 금태섭 의원 한말씀 듣고 끝냅시다.

◆ 금태섭> 저는 안보는 정말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이 문제는 여야가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저희가 물론 당연히 북한에 동조하는 것은 아니고요. 그런데 박성중 의원께서는 수사권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보기관이 수사권을 갖는 예가 없습니다. 그러면 그동안 대공수사권을 가졌던 우리 국정원이 정말 미국의 CIA나 다른 나라의 기관보다 안보에 도움이 됐는지 수사권까지 가지면서 정치에 개입하고 앉아서 했던 일이라는 게 댓글만 달았던 것 아니겠습니까? 제가 박성중 의원님한테 여쭙고 싶은 것은 제도가 이것이 저것이 어떤 게 옳으냐 하는 이론적인 문제가 아니라 지난 10년간의 국정원 모습을 보면 과연 이것이 우리나라의 안보 기관이라고 세계에 내놓을 만큼 자랑스러운 모습이었나. 그 원인이 무엇인가 국정원이 지나치게 정보와 수사권을 움켜쥐면서 정권에 의해서 좌지우지될 수 있는 그런 시스템이 돼 있었기 때문에 실제로 정말 중요한 본연의 정보 업무를 못 한 겁니다. 그래서 국정원에서 불필요하게 정치에 개입할 수 있는 그런 여지를 없애고 본연의 임무, 정보수집과 국익을 지키는 것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것이 이번 개혁 방안이고. 그런 점에서 이번에 개혁의 완성은 아닐지라도 첫 걸음을 뗐다고 생각을 합니다.

◇ 정관용> 알겠습니다.

◆ 박성중> 제가 한마디만 더 하겠습니다.

◇ 정관용> 아니요, 시간이 없습니다.

◆ 박성중> 지금...

◇ 정관용> 박 의원님. 끝내야 됩니다, 박 의원님. 죄송합니다. 국정원 개혁안에 대해서는 여야의 기본 입장만 일단 확인했는데요. 이제 개혁안이 처음 등장한 게 바로 어제니까 이제부터 토론을 조금 더 해봐야 되겠고 오늘은 기본 입장만 듣는 것으로 마무리를 지어야 되겠습니다. 충분한 시간 못 드려 두 분께 다 죄송하고요. 하지만 프로그램 끝낼 시간이 가까워와서.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 두 분 수고하셨습니다.

◆ 금태섭> 네, 감사합니다.

◆ 박성중> 감사합니다.

◇ 정관용> 검경수사권 조정, 공수처 그리고 국정원, 검찰, 경찰, 공수처, 국정원. 대표적 권력기관에 대한 이야기인데요. 첨예하게 대립이 되고 있군요. 정기국회 안에 결론이 내려질지 글쎄요. 아직까지로 봐서는 그렇게 쉬워보이지는 않는 상태인데요. 두 분 수고하셨습니다.

출처: http://www.nocutnews.co.kr/news/4885833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6907
최근 대문글
- 뉴스프로
- 이준구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정운현
IP : 71.231.60.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0574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780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4931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821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4494
40
60
07-13 13:35
85164
에너지파동이 상당할겁니다.이동준비다하세ㅐ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55
85163
내일부터 시간에서 그리 갈겁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55
85162
먼저 해외로 가셔라 마지막편 1
0
0
10-20 03:54
85161
지구를 떠나고 싶구나 마지막편 1
0
0
10-20 03:54
85160
어디로 가신다고요 그곳으로 마지막편최종 1
0
0
10-20 03:54
85159
누구를위해 사시나 나자신만을위해 내인생만을위해 마지막편 1
0
0
10-20 03:53
85158
새로운행성으로 이동한다 오늘차원의 이동이있어 마지막편 최... 1
0
0
10-20 03:52
85157
차원의 공간으로 해외로 이동한다 마지막편최종... 1
0
0
10-20 03:52
85156
누구를 위해 사시나 ? 나만을위해 마지막편최종 1
0
0
10-20 03:51
85155
말세도 운명의 시간이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50
85154
여권이나 준비하시게나 그것이면 되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49
85153
상당한 것이지 거둔것이 그대는 마지막편 1
0
0
10-20 03:49
85152
그대에게 운명대로 거둔 결과의 샤크라이니더욱더야 마지막편최종... 1
0
0
10-20 03:48
85151
에너지 파동이 일어나고 있으니 운명대로 마지막편 2
0
0
10-20 03:48
85150
그대는 샤크라의 원리도 알것이야 차원으로이동하라 마지막편 최... 1
0
0
10-20 03:47
85149
샤크라 에너지 파동일어아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46
85148
그대가 소유한것이 운명댈로 소유한것이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46
85147
그대앞에 운명의 차원의 시간이 당도했네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45
85146
서둘러 해외로 가시라 대우주가 그러네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44
85145
지구에는 휘발유가 다 부어지고 잇으니 서둘러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43
85144
무엇을 하시던 원대로 이니 마지막편최종... 1
0
0
10-20 03:43
85143
너무 당연한 세상이치요 순리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31
85142
할것도 없습니다. 그대는그대의 인생만을위해 편히사... 마지막편 1
0
0
10-20 03:31
85141
이곳은 살곳이 아니지요 그대가 마지막편 1
0
0
10-20 03:30
85140
운명의 교차점에서 운명의길로차원이동하겟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30
85139
운명대로 말세는 사직하시라 합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30
85138
자신만을위해서 사셔라 운명이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29
85137
새로운 운명대로 편히 살아야져 마지막편 1
0
0
10-20 03:29
85136
진사 뭐합니까 마지막편 1
0
0
10-20 03:28
85135
운명대로는 다 그렇지요 시간에서 그리 갑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27
85134
새로운행성 마지막편 1
0
0
10-20 03:26
85133
운명에서 만나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26
85132
운명의 상대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해외로 가서야합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25
85131
운명의 시간속 차원 진행도 아실터 마지막편 1
0
0
10-20 03:24
85130
그래야겠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24
85129
운명의 시간에서 미리 가시던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23
85128
해외로 가시라 합니다. 운명이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23
85127
무엇을 하시던 운명대로 시간으로사십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22
85126
운명의 시간에서 그대는그러하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22
85125
그대가 산 결과물에 살아야 차원의 새로운행성이져 마지막편 1
0
0
10-20 03:21
85124
새로운행성이 차원에서 있더군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21
85123
쳐산말세는 말세대로 운명대로 쳐가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20
85121
어디든 원대로 사시는 것이지요 마지막편 0
0
0
10-20 03:19
85120
그런 운명이 아닌자는 아닌대로 가야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19
85119
말세는 휘발유가 다 부어져 살아갈 삶이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18
85118
운명의 시간에서 마지막편 1
0
0
10-20 03:18
85117
편히 잘 사시라 가시라 합니다. 어디든 마지막편 1
0
0
10-20 03:17
85116
그대도 운명대로 사셔야 하니 말입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16
85115
가시는 길 전에 다 휘발유가 부어집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16
85114
너무 당연하자나요 당연하게 말해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16
85113
쳐산세상따위 쳐산세상따위들이 싸그리 헌신희생세월... 마지막편 1
0
0
10-20 03:15
85112
편히 여유있게 삶을 살려 잘 산것이지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15
85111
대우주로 갈렵니다. 차원으로 수준으로 마지막편 1
0
0
10-20 03:14
85110
그대의 운명은 결과물대로 원대로 사신대 마지막편 1
0
0
10-20 03:14
85109
운명의 시간대로 마지막편 1
0
0
10-20 03:13
85108
쾌지나 칭칭 가네 마지막편 1
0
0
10-20 03:13
85107
너무 당연하네 마지막편 1
0
0
10-20 03:12
85106
쳐산세상의 몫이요 헌신희생의 세월이겠져 마지막편 1
0
0
10-20 03:12
85105
말세운명대롤 휘발유가 지구에 다 부어지고 있으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12
85104
말세의 세상은 살곳이 못되지 마지막편 1
0
0
10-20 03:11
85103
가자꾸나 세상따위는 말세따위의 몫이니 마지막편 1
0
0
10-20 03:11
85102
🔴🔵마지막편=개색히🔵🔴... (1) 🔴 103
5
0
10-20 03:10
85101
은하수넘어 안내해줘 마지막편 1
0
0
10-20 03:09
85100
파랑새야 교차점을 지나 운명대로 길로가자꾸나 마지막편 1
0
0
10-20 03:09
85099
점차 칙칙폭폭의 소리도 멀어져간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08
85098
개인은 새로운 꿈을 이뤘다 말해요 마지막편 1
0
0
10-20 03:07
85097
인생사나 뭐가 다를까요 다 같지요 짐승이나새나인간... 마지막편 1
0
0
10-20 03:06
85096
잘사니 낙원이요 파랑새도 오더군요 지저귀고 낙원이... 마지막편 1
0
0
10-20 03:06
85095
다들 파랑새로 쉽게 이룰것이다 하고 사는심뽀들이 마지막편 1
0
0
10-20 03:04
85094
허니 파랑새를 찾을 수가 업져 낙원에 있는 파랑새이... 마지막편 1
0
0
10-20 03:04
85093
어쩜 파랑새는 집을 짓을 곳을 찾아나봅니다. 마지막편 1
0
0
10-20 03:03
85092
지저귀고 새의 집을 짓고 나무에서 살더군요 그것도 ... 마지막편 3
0
0
10-20 03:02
85091
그리 살앗더니 내삶이 낙원 낙원후에 파랑새가 오더군... 마지막편 4
0
0
10-20 03:01
85090
그리 살았더니 삶이 낙원평화더군요 파랑새가 따로없... 마지막편 2
0
0
10-20 03:00
85089
농부인데요 다 일궈 다 일일이 세월에서 거두는 농부... 마지막편 2
0
0
10-20 03:00
85088
그대는 파랑새를 찾았나요? 그럼요 삶에서 이뤄서요 마지막편 3
0
0
10-20 02:59
85087
그럼 사직하고 갑니다. 운명도 아닌것은 다 사직이지... 마지막편 2
0
0
10-20 02:59
85086
칙칙폭폭 운명대로의 시간이군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57
85085
우주의 섭리요 순리입니다 말세는 마지막편 2
0
0
10-20 02:56
85084
최종 지구에 휘발유가 다 부어지고 있습니다. 마지막편 3
0
0
10-20 02:56
85083
말세는 그리 쳐살일이 없네요 세월을 보내야하니 마지막편 2
0
0
10-20 02:55
85082
내마음의 낙원과 내마음의 평화는 바로 삶에서 이뤄서 마지막편 2
0
0
10-20 02:54
85081
파랑새찾을 시간세월에 잘쳐살면 세월에서잘 살겠져 ... 마지막편 2
0
0
10-20 02:52
85080
파랑새 찾을 세월에 헌신희생세월보내면 잘살겠네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51
85079
말세가 쳐산결과물에 잘쳐살려고 파랑새 찾아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51
85078
말세따위가 파랑새는 왜 찾나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50
85077
운명대로 말세가 진작도 이제는 ㄱ그러하네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50
85076
불로 심판하신다 하여 지구에 휘발유 다 붓습니다. 마지막편 2
0
0
10-20 02:49
85075
은하와 은하단은 지구말세가 운명대로 가니 말이야 마지막편 2
0
0
10-20 02:48
85074
카운드다운의 나팔이네 칙칙폭폭 마지막편 2
0
0
10-20 02:48
85073
지구에 휘발유를 붓거라 칙칙폭폭 마지막편 2
0
0
10-20 02:48
85072
운명대로 쳐가고 있다 마지막편 2
0
0
10-20 02:46
85071
말세는 싸긔리 헌신희생의세월만 쳐있ㅆ다는것 마지막편 2
0
0
10-20 02:45
85070
말세가 카운드다운이니 마지막편 2
0
0
10-20 02:45
85069
쳐산것들이 결과물에 다 쳐살아가는헌신희생의 세월이... 마지막편 2
0
0
10-20 02:44
85068
말세가 쳐산 결과물에 다 대쓰나미로 쳐가니 마지막편 2
0
0
10-20 02:44
85067
그부분은 알아서쳐하세요 그냥도다 그리 쳐갑니다. 마지막편 2
0
0
10-20 02:43
85066
쳐산것들로 다 그리 발생되는 것들이니 마지막편 2
0
0
10-20 02:43
85065
그냥 쳐둬도 다 대망국으로 그리 쳐가지만 ㅋㅋ 마지막편 2
0
0
10-20 02:42
85064
싸그리 다 구속시키면 됩니다. 마지막편 2
0
0
10-20 02:42
85063
죄짓고겁나쳐산광신들가 다 국가기관에 부패로 마지막편 2
0
0
10-20 02:41
85062
그런것들이 재산은 다 죄짓고 이룬 재산들 피해자보상... 마지막편 2
0
0
10-20 02:41
85061
공무원외 예산 지급바든 것들 다 압류시키세요 마지막편 2
0
0
10-20 02:41
85060
공무원들 다 구속에 연금도 압류에요 피해보상에 써야... 마지막편 2
0
0
10-20 02:40
85059
저런것들은 법의절차 다위반한것들은 재판절차없이 다... 마지막편 2
0
0
10-20 02:40
85058
니들 야기들을 필요가 쳐없자나 재판도없이 징역살이... 마지막편 2
0
0
10-20 02:39
85057
말세따위느 말세가 싸그리 헌신희생의세월이니 마지막편 2
0
0
10-20 02:38
85056
낙인후 베리칩도 진행시켜 마지막편 2
0
0
10-20 02:34
85055
쳐산결과물대로 운명이니 말세는 마지막편 2
0
0
10-20 02:33
85054
하여 마지막편이 그렇군요 은하철도 999 마지막편 2
0
0
10-20 02:33
12345678910 ..77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