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삼성의 힘, 뒤집힌 판결
  번호 62976  글쓴이 뉴스프로  조회 888  누리 5 (10,5, 3:0:1)  등록일 2018-2-7 14:45 대문 1

삼성의 힘, 뒤집힌 판결
(WWW.SURPRISE.OR.KR / 뉴스프로 / 2018-02-07)


– ‘최순실 사건’의 핵심, 이재용 석방
– ‘3•5 법칙’, 사법부의 재벌 봐주기
– 촛불의 바램과 어긋나
– <한국: 삼성 공화국>

북경일보그룹(北京日报报业集团)이 발행하는 베이징 최대 발행부수를 자랑하는 종합 경제 일간지로 중국 각지의 대도시에서 구독 가능한 <북경상보(北京商报)>가 이재용 부회장 2심 판결 기사를 실었다.

구속 353일 만에 삼성 ‘태자’ 이재용이 위험에서 벗어났다. 이재용은 최종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고 법정에서 석방되었다. 대중은 다른 재벌들 또한 이재용의 뒤를 이어 법의 처벌을 받기를 원했지만, 현실은 늘 바램과는 어긋나는 법이다. 다시 한 번 사법부의 재벌 봐주기라는 역사적 전통을 증명했을 뿐이다.

2월 5일 한국 고등법원은 삼성 ‘태자’ 이재용의 형기를 절반으로 줄였다. 이재용은 ‘최순실 사건’의 핵심이다. ‘뇌물죄’ 역시 박근혜 전대통령의 여러 혐의 중 양형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정치적, 사법적 의미를 갖는다.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피의자가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 받고 2심에서 추가 증거가 드러나지 않으면 3년 내지 4년으로 감형될 가능성이 있다. ‘3•5 법칙’은 한국 법원이 1심에서 기업인들에게 징역 5년 혹은 그 이하를 선고한 후, 2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하여 석방하는 것이다.

2017년 1월 이후 한국 국민들은 여러 차례 서울 광화문 광장 등에 모였다. 촛불집회로 드러난 민심의 향방은 단순하게 박근혜와 최순실 처벌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었다. 그것은 사회 병폐를 제거하고자 하는 명령이자 한국에서 가장 역사가 길고 규모가 큰 대기업 삼성 개혁을 통해 정경유착의 역사를 끝냄으로써 경제민주화를 향해 나아가는 계기로 삼고자 했다.

태자가 ‘판결을 뒤집을’ 수 있었던 데에는 삼성 제국의 공로를 무시할 수 없다. 이재용 구속 후 1년 여 동안 한국 GDP의 20%를 담당하는 삼성을 책임져왔던 권오현 부회장이 올해 3월 삼성 경영진에서 완전히 물러난다. 고위급 인사 ‘격변’ 이후 삼성그룹의 운명이 어찌될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워싱턴포스트>가 2012년 발표한 <한국: 삼성 공화국>이라는 제목의 사설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다. “삼성은 더 이상 단순하게 국가를 조종하는 회사가 아니라 이미 국가를 초월한 존재가 되었으며, 거의 정부와 필적하는 영향력을 갖고 있다.”

다음은 뉴스프로가 번역한 북경상보의 기사 전문이다.
번역 및 감수 : 임아행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FPlOrm

三星撑腰 “太子”翻案
삼성의 지지로 판결을 뒤집은 ‘태자’

作者:陶凤 2018-02-05
글쓴이: 타오펑

被收押353天后,三星“太子”李在镕成功脱险。李在镕最终获刑2年6个月,缓刑4年当庭释放。李在镕被捕引发整个韩国社会对政商勾结丑闻的关注与反思。民众寄望于其他财阀步其后尘而被绳之以法。现实总是事与愿违,李在镕“翻案”再次印证了司法界对财阀网开一面的历史传统。期待权力和企业主动与腐败脱离关系只不过是幻想,这也是过去几十年韩国财阀问题屡发的原因。

구속 353일 만에 삼성 ‘태자’ 이재용이 위험에서 벗어났다. 이재용은 최종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고 법정에서 석방되었다. 이재용 구속은 정경 유착 스캔들에 대한 한국 사회 전체의 관심과 반성을 불러일으켰다. 대중은 다른 재벌들 또한 이재용의 뒤를 이어 법의 처벌을 받기를 원했지만, 현실은 늘 바램과는 어긋나는 법이다. 이재용이 ‘판결을 뒤집은 것’은 다시 한 번 사법부의 재벌 봐주기라는 역사적 전통을 증명했을 뿐이다. 권력과 기업이 스스로 부패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는 것은 환상일 뿐이며, 이 또한 과거 수 십 년 동안 한국에서 재벌 문제가 빈번히 발생한 이유이기도 하다.

二审获释

2심 석방

韩国上诉法院2月5日宣布对三星“太子”李在镕案作出二审判决,不接受检方对李在镕和朴槿惠2014年9月12日会面的指控,称李在镕不构成藏匿海外资产。二审推翻了对李在镕行贿等多项重罪指控,令李在镕刑期减半。

2월 5일 한국 고등법원은 삼성 ‘태자’ 이재용 안건의 2심 판결을 내렸다. 검찰이 제기한 이재용과 박근혜의 2014년 9월 12일 만남에 대한 기소를 받아들이지 않았으며, 재산 국외 도피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시했다. 2심은 이재용의 뇌물죄 등 여러 항목의 중대 범죄에 관한 기소를 뒤집고 이재용의 형기를 절반으로 줄였다.

据韩联社报道,今天距离三星集团现任会长的儿子、实际领导人李在镕被收押已过去353天。三星电子股价拉升,目前涨0.46%。三星集团建立之初的核心公司三星物产(SAMSUNG C&T)股价大涨,目前涨幅逾2%。

한국 연합통신은 오늘이 삼성그룹 현직 회장 아들이자 실제 오너인 이재용 구속 353일째 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 주가는 오름세로 돌아서 현재 0.46% 상승했으며, 삼성그룹 설립 초기 핵심 기업이었던 삼성물산(SAMSUNG C&T) 주가는 급상승해 현재 2%가 넘는 상승폭을 보였다.

现年50岁的三星“太子”李在镕于去年2月被收押后,始终坚称自己是清白的。对李在镕贪污案进行一审聆讯的法院法官曾称,李在镕曾向前总统朴槿惠行贿以取得她的支持。这一丑闻导致朴槿惠在3月被罢黜。此外,检方还针对李在镕提出亏空公款、非法转移海外资产、隐瞒犯罪得益以及作伪证共5项指控。

올해 50세인 삼성의 ‘태자’ 이재용은 작년 2월 구속 이후 줄곧 자신의 결백을 주장해왔다. 이재용 부정부패 안건 1심 심리를 맡은 법원 판사는 이재용이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를 얻기 위해 뇌물을 제공한 적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스캔들로 박근혜는 3월에 파면되었다. 검찰은 또 이재용을 공금횡령, 불법 재산 국외 도피, 범죄 수익 은닉 및 위증 등 총 5가지 혐의로 기소했다.

李在镕成为“崔顺实事件”的核心。“贿赂罪”又是前总统朴槿惠诸项嫌疑中量刑最重之处,所以具有重大政治和司法意义。

이재용은 ‘최순실 사건’의 핵심이다. ‘뇌물죄’ 역시 박근혜 전대통령의 여러 혐의 중 양형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기 때문에 매우 중요한 정치적, 사법적 의미를 갖는다.

韩国民众普遍认为大型家族财阀是腐败的根源,并阻碍了该国的民主、法治和进步,希望早日建立司法正义。而文在寅政府肯定将继续对大型家族财阀企业施压。

한국 국민들은 대체로 족벌 재벌은 부패의 뿌리로 국가의 민주, 법치와 발전을 저해하기 때문에 하루 빨리 사법 정의를 바로 세우기를 바란다.

在一审宣判后,三星方面的辩护律师以强烈的激动语气对媒体说:“对一审判决的法理判断和事实认定很难接受,因此将立即提起上诉。在重审中,对公诉事实将全部作无罪申辩。”

1심 판결 후 삼성측 변호사는 “1심 판결의 법리 판단과 사실 인정 그 모두에 대해 수긍하기 힘들다. 즉각 항소할 것이다. 항소심에서는 공소 사실 전부에 무죄가 선고될 것이다”라고 격앙된 어조로 강하게 말한 바 있다.

一般韩国嫌犯在一审中被判五年有期徒刑,如在二审中不出现追加证据,则有望减刑三到四年。并且,一审法官提到了有利的量刑要素,但并没有说。因此,在一审判决结束后,三星方面的律师团进行了紧急对策会议,谋求在二审中降低量刑乃至达到无罪。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피의자가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 받고 2심에서 추가 증거가 드러나지 않으면 3년 내지 4년으로 감형될 가능성이 있다. 1심 판사가 유리한 양형 요소를 언급하기는 했지만 이를 말하지는 않았다. 이 때문에 1심 판결 후 삼성측 변호인단은 긴급 대책 회의를 통해 2심에서는 형량을 줄이거나 무죄를 받고자 하였다.

“三五定律”

‘3•5 법칙’

李在镕最终获刑2年6个月,缓刑4年,当庭释放。去年8月该案一审原判李在镕获刑5年,院方二审未接受检方对李加刑至12年的要求。韩国检察院表示将继续上诉至最高法院。

이재용은 최종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 받고 법정에서 석방되었다. 작년 8월 1심에서는 징역 5년을 선고하였으며, 이번 2심에서는 검찰의 12년 구형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국 검찰을 “대법원에 상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对于这一结果,辽宁大学国际关系学院副教授、转型国家经济政治研究中心研究员李家成并未感到意外。他在接受北京商报记者采访时表示:“这个结果基本符合他的预判,即李在镕很有可能获得缓刑,这体现了韩国司法界对财阀一贯奉行的传统‘三五定律’。”

이번 결과에 대해 랴오닝대학(辽宁大学) 국제관계학부(国际关系学院) 부교수 겸 전환국가 경제 정치 연구 센터(RCEPTC, 转型国家经济政治研究中心) 연구원인 리쟈청(李家成)은 결코 의외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북경상보(北京商报)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이번 결과는 예상대로 입니다. 즉 이재용이 집행유예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라는 것이었죠. 이번 판결은 한국 사법계의 재벌에 대한 일관된 전통인 ‘3•5 법칙’을 보여준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李家成指出,“三五定律”是韩国法院在一审中将企业人士判处有期徒刑五年及以下,但在二审中,以“有期徒刑三年,缓刑五年”的方式释放。事实上,通过这种“潜规则”释放出来的企业人士没过多久就被赦免、复职成为自由人的事例不在少数。

리쟈청은 ‘3•5 법칙’은 한국 법원이 1심에서 기업인들에게 징역 5년 혹은 그 이하를 선고한 후, 2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하여 석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암묵적 법칙’을 통해 석방된 기업인들이 얼마 지나지 않아 사면 혹은 복직되어 자유인이 된 사례가 적지 않다.

三星电子总裁李健熙也因三星SDS附认证股权债券低价发行嫌疑被起诉,2009年被判处有期徒刑三年,缓期五年执行,罚款1100亿韩元。有鉴于此,李在镕的量刑被缓期执行也在意料之中。

삼성전자 이건희 회장 역시 삼성 SDS 신주인수권부사채 저가 발행 혐의로 기소되어 2009년에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및 벌금 1100억 원이 확정된 바 있다. 이러한 전례를 살펴볼 때 이재용이 집행유예를 받는 것은 예상했던 바이다.

适用于财阀总裁的“三五定律”一直被饱受舆论谴责,也出现过不正常运转的情况。从2009年大法院量刑委员会提出量刑标准以后,“三五定律”就开始发生变化。SK集团总裁崔泰源涉嫌贪污,在一审中被法庭拘留,直到2015年光复节特赦被释放为止,被判三年零三个月有期徒刑。

재벌 총수에게 적용된 ‘3•5 법칙’은 늘 여론의 질책을 받았지만 비정상적인 상황이 나타나기도 했다. 2009년 대법원 양형위원회가 양형 기준을 제시한 후 ‘3•5 법칙’에 변화가 생겼다. SK그룹 최태원 회장은 부정부패 혐의로 1심에서 법정 구속되어 2015년 광복절 특사로 석방될 때까지 3년 3개월 징역을 살았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2976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권종상
- 이정랑
- 아이엠피터
IP : 172.36.2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674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57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0146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3842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0121
40
60
07-13 13:35
80415
어디 눈 낮은게 안희정 뿐인가... (1) 미인본색 60
15
0
08-18 11:13
80414
안희정 정말 눈 낮네 워더러케 고로코롬 생기다 만 애... 마파람짱 30
0
0
08-18 11:03
80413
어용언론을 알아보는 트럼프 트럼프 22
0
0
08-18 10:15
80412
문재앙의 600만 자영업자 세무조사 면제가 개쑈인이유 재앙쇼 17
0
0
08-18 10:04
80411
문재앙 중국몽 선언 이후 한국 경제 중국몽 17
0
0
08-18 09:54
80410
청와대 경제팀 지능수준 재앙경제 11
0
0
08-18 09:51
80409
한국 갱제 바닥까지 재앙재인 13
0
0
08-18 09:48
80408
재벌 아니라 서민 편이라는 문재앙 서민의 적 15
0
0
08-18 09:43
80407
안희정 판결을 성 대결로 치부하다니 에라잇 써글노무... 마파람짱 16
0
0
08-18 09:35
80406
가짜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조작인 이유 갤럽여론조작 20
0
0
08-18 07:43
80405
미갤럽 본사, 한국 갤럽은 상표 강탈한 자신들과 상관... 가짜갤럽ㅋㅋ 19
0
0
08-18 06:17
80404
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60%대 회복 (1) 당연지사 128
20
20
08-18 05:32
80403
긴급: 김경수 영장기각~ 대선후보급 부상!! (1) 만만세!!!!!! 134
20
20
08-18 05:28
80402
뇌물로 시작해서 뇌물로 끝난 노무현 (1) 정말로? 28
0
0
08-18 04:23
80401
우리편은 봐주는 전라도 판사 (1) 뭐라고? 40
0
0
08-18 04:15
80400
👩김현정: (손학규)“뻑 자뻑 모르세요?” (1) 뭐라고요? 126
20
20
08-18 00:43
80399
☹₩호텔서 신사참배 80주년 회개집회 기도... (1) 호텔???? 145
20
20
08-18 00:39
80398
“드루킹, 대선 한달전 킹크랩 100대 동원” 좌좀여론조작 58
5
0
08-17 11:29
80397
이명박근혜 감옥안살려고 훔친돈풀어 여론조작한다 (1) 진짜보수 78
0
20
08-17 11:05
80396
앵커와 기자의 말이 다른 이상한 ‘TV조선’ 뉴스 (1) 아이엠피터 186
10
10
08-17 10:34
80395
문재앙이 석탄 사고친거 자백 문재앙 47
5
0
08-17 10:25
80394
4대강. 물빼고 물막고. 정신병자 좌좀새끼들 문재앙 39
5
0
08-17 10:20
80390
문재앙 뽑은 개돼지들 근황 개돼지 48
5
0
08-17 09:58
80389
NYT, 김정은 평화선언 들고 유엔총회 연설 최상의 시... (2) 뉴스프로 240
5
5
08-17 09:14
80388
하룻밤 사이에 가을은 겨드랑이와 종아리까지 성큼 다... (3) 꺾은 붓 97
0
5
08-17 08:43
80387
"경공모 둘리,김경수 앞서 네이버 공감 조작버튼 눌러... (1) 둘리와바둑이 103
5
0
08-17 07:15
80386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인 이유 (1) 전라판사 234
10
0
08-17 02:52
80385
진짜 멍청한 문재인 (1) 이럴수가 159
5
0
08-17 02:47
80384
MB아들👿뽕시형 KBS 5억대 소송서 패소 (1) ㅋㅋ... 173
35
45
08-17 02:15
80383
JTBC +😎총무원장 설정스님 여관서 성폭행 임... (1) 땡초 땡승 217
35
40
08-17 02:12
80382
서천석 정신과 의사 빠순이 아들입니다 서천석 48
0
0
08-17 01:03
80381
문죄인에 대힌 댓글 일침 문재앙 38
5
0
08-17 00:12
80380
문재인 북한 석탄 직접 반응 뜸 문석탄 42
5
0
08-17 00:09
80379
전라도 DNA 살인기술 감탄 53
0
0
08-17 00:02
80378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에게 드리는 수사 촉구 탄원서!! 시골목사 82
0
0
08-16 22:37
80377
中, 내달중 '南주도 흡수통일 인정' 정책 선언 가능성 (1) 오해 금지 71
0
0
08-16 18:34
80376
이 날이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가? (1) 꺾은 붓 90
0
0
08-16 15:21
80375
"민주당 의원들은 연예인들을 성추행하고, 성접대까지... (1) 시애틀 149
5
0
08-16 13:58
80374
장자연 사건 재조사 관해 좌파들이 웃긴 점. (1) 대머리 82
10
0
08-16 13:45
80373
안희정 무죄판결, 혹시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 (2) 권종상 277
5
30
08-16 12:14
80372
[이정랑의 고전소통] 천개지재(天蓋地載) (2) 이정랑 196
0
0
08-16 10:25
80371
‘새누리당 매크로’ 사건은 침묵, 김경수 지사는 혈... (4) 아이엠피터 318
0
15
08-16 09:11
80370
가수 문문의 정치성향. 문문 64
5
0
08-16 09:05
80368
어휴 이 한심한 새끼를 어떻게 요리하지? (1) 김정은 74
5
0
08-16 09:01
80367
김부선 vs 이재명 새벽의 난타전👵김부선 완패 (1) 앗뿔싸~~~~ 270
50
65
08-16 03:27
80366
화보😎광화문앞 개독들의 광란~~ (2) 현장취재~~~~ 233
60
70
08-16 00:52
80365
옥탑방쇼하던 박원순 근황 박원숭 79
5
0
08-15 21:52
80364
낯뜨거운 장면 간경화 103
5
0
08-15 21:47
80363
민주당의 내로남불 우상호 61
5
0
08-15 21:39
80362
송씨 2 억은 본질이 아니다?... 닝히 (1) 다른소리 97
0
0
08-15 08:31
80361
박근혜 재평가중 네이버 115
5
0
08-15 08:00
80360
여봉! 비서가 성폭행 당하고도 일한건 사랑일까!? 안희정 106
5
0
08-15 07:55
80359
문재앙 52시간때문에 빡친 전라도 엄마들 (1) 전라도마마 99
5
0
08-15 07:52
80358
어딘가 좀 모잘라보이는 사람 (1) 멍청 240
5
0
08-15 06:13
80357
☩👩"불륜간통하고 취소하면 없어지나?" (1) 234
75
85
08-15 00:56
80356
이승만 화끈한 💔친일불교 척결! -최고업적! (1) 정화불사 214
70
90
08-15 00:53
80355
좌좀들의 4대 거짓말 (1) 좌좀본색 234
5
0
08-15 00:14
80354
(70주년) 국군의날 카퍼레이드및 행사 축소 이유 밝혀... 탁현민 89
5
0
08-15 00:08
80353
"뇌물주고 구걸해 찾아간 것이 2000년 DJ 평양방문의 ... (1) 김돼중 91
5
0
08-14 23:56
80352
원피스 작가 오다 충격 고백 "키자루의 모티브는 한국... 고우시다 113
5
0
08-14 23:51
80351
문캠프 고위 간부또 여론조작 관여 KBS특종 114
5
0
08-14 23:45
80350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 3 장은성 90
0
0
08-14 15:42
80349
고(故) 노회찬의원 투신자살 진상을 밝혀주세요. (1) 시골목사 312
5
0
08-14 13:39
80348
문대통령이여- 강약을 적절히 조화시키시라! (1) 꺾은 붓 130
0
15
08-14 13:06
80347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 2 장은성 84
0
0
08-14 12:59
80346
[윤석준의 차·밀]중국의 항모시대② 중 항모, 러시아... 윤석준 211
0
0
08-14 10:08
80345
황당한 ‘조선일보’의 故 노회찬 오보 사과 보도 (4) 아이엠피터 323
10
20
08-14 09:36
80344
여중생 집단 성폭행 (1) 상도박멸 188
0
0
08-14 09:11
80343
또다시 건국절 논란...왜? (2) 김용택 365
0
0
08-14 08:19
80342
JTBC 손석희💀예수님 뼈다귀 걸긴 걸다 (1) 아멘~~~~~~~~ 249
75
95
08-14 04:48
80341
리설주는 이혼녀? (1) 132
0
0
08-14 04:16
80340
문재인 오랜만에 나와서 또~ A4 읽어댄다 문치매 106
5
0
08-14 04:02
80339
전라도 여행 후기 (2) 124
0
0
08-14 03:52
80338
국내 😎조폭들 9월 오야붕 교체 정기총회 (1) 양은이칠성파 273
90
100
08-14 00:17
80337
광복72주년: 조병옥 궤변 “Pro-Job 과 Pro-Jap” (1) 악질친일파 244
90
105
08-14 00:12
80336
문재인 이 병신 또 냄새 맡았다 트위터 111
5
0
08-13 23:45
80335
북괴 눈치 보여 국군의 날 축소 (2) 인민군 109
0
0
08-13 23:33
80334
비겁하고 졸렬한 문제인 문재앙 98
5
0
08-13 23:28
80333
석탄구매 몸통은 누구? 림종석동무 99
5
0
08-13 23:21
80332
국민은 만만하니 연금 손대고 공무원은 무서우니 공뭔... 문재앙 89
0
0
08-13 23:10
80331
결국 4대강물을 사용하는 문재앙 골때리는좌좀 96
5
0
08-13 22:27
80330
[김정남 사건] 조작+억지+허위의 ‘꼴라보’ (1) 강진욱 364
5
10
08-13 22:21
80328
[칼럼] 천사가 된 악마, 부끄러운 이름은 남기지… (3) 이기명 288
5
10
08-13 14:24
80327
후대 국민과 정치인들에게 엄히 이르노니! (4) 꺾은 붓 537
5
20
08-13 13:36
80326
삼복 더위 몸보신엔 단고기가 최고 (단고기=>개고... 상도박멸 149
5
0
08-13 12:18
80325
건국절 소동에 정신없는 이상한 나라 반공메카시즘 115
0
5
08-13 11:54
80324
‘언론의 이중성’ 박근혜 고공행진, 문재인 역대 최... (4) 아이엠피터 412
5
15
08-13 11:25
80323
상도 도둑넘들 녹조라떼 쳐먹그라 (3) 일베박멸 359
0
0
08-13 10:39
80322
판문점선언 실천 거국내각을 요청한다 (2) 사람일보 211
0
0
08-13 09:27
80321
여기 일베색희 한마리가 설쳐대고 있는데 (2) 일베박멸 230
0
0
08-13 09:20
80318
전라도 가뭄 상황 (1) 인과응보 185
20
0
08-13 06:40
80317
김경수 “센다이 추천했을 수도” 통화내역 내밀자 말... 속보 123
0
0
08-13 02:50
80316
동영상 “비켜 이 새끼야!” 순뽁음😎용역깡패... (1) 폼 딱 잡혔다... 259
100
110
08-13 01:28
80314
[납량특집실화] 버스기사가 직접 쓴 “버스에 귀신이 ... 납량특집실화 126
5
0
08-13 01:06
80313
♥긴급-삭제하기전 저장하시압-중대자료!! (1) 너무 귀중 292
100
115
08-13 01:00
80312
☩행동하는 기독지성 이만열 손봉호 심층취재 (1) 속이 다 후련 239
100
120
08-13 00:57
80311
문재앙 또 쇼 한다는데 재앙쇼 129
5
0
08-13 00:16
80310
전라도에서 또 선생이 학생 강간 발정난성지 116
0
0
08-13 00:01
80309
네덜란드 여성시의원, 무슬림에 집단강간당하고 자살 성웅문재앙 185
0
0
08-12 23:55
80308
무너지는 자영업… "IMF 이후 최악" 빨갱이경제 109
5
0
08-12 23:52
80307
인천광역버스, 전 노선 폐지 신청 ㅋㅋ 경제왕문재앙 107
5
0
08-12 23:48
80306
이명박근혜탓하는 개돼지들이 불편해 하는 짤 개돼지 105
5
0
08-12 23:42
80305
김경수의 구라 김경수 107
5
0
08-12 23:37
80304
광복 73주년, 세계역사의 주역이 되자! (1) 시골목사 270
0
0
08-12 22:51
80303
광복 73주년, 우리는 과연 해방되었는가? (강정구 글) 시골목사 109
0
5
08-12 21:40
80302
갱준아 mb와 니가 동급은 아니잖니 빵에도 급이 있거... (1) 마파람짱 109
0
0
08-12 20:26
80301
노무현과 김경수의 차이 김성태 108
0
0
08-12 17:59
80300
대텅이 신도 아닌데 경제를 워떻게 그리 당장 살리라... (1) 마파람짱 115
0
0
08-12 15:25
80299
석탄 가져오면 연탄 많이 찍어 좋은데 왜 시끄럽지? 마파람짱 107
0
0
08-12 14:10
80298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수정) (1) 장은성 130
0
0
08-12 10:21
12345678910 ..73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