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번호 41843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701  누리 25 (25,0, 5:1:0)  등록일 2017-5-31 11:25 대문 4 [천안함]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7-05-31)


2010년 3월 30일, UDT 베테랑 한주호 준위가 작업도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국방부는 한주호 준위가 ‘함수’에서 수색작업을 벌이다가 숨졌다고 공식발표합니다. 그 중심에는 당시 UDT 대대장인 권영대 중령이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에게 작업을 지시하고 보고받는 위치에 있었기에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있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한주호 준위와 함께 작업을 하였던 UDT 전역 동지회원들 역시 한 준위가 ‘함수’에서 작업을 했다고 동일한 증언을 합니다. 그 중심에 UDT 예비역 이헌규씨가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와 UDT동기생으로 천안함 사고 직후 실종자 가족분들의 요청에 의해 백령도 구조지원단에 자원하여 수색팀에 합류한 분입니다. 

그런데 당일 오전 한 준위와 함께 물속에 들어갔던 예비역 이헌규씨의 상황설명은 ‘천안함 함수’와 전혀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뜨거운 논란에 휩싸입니다. 한주호 준위 사망 직후 백령도로 급파된 KBS 특별취재팀은 백령도 입도직후 UDT 예비역에 대한 취재에 돌입하였으며 국방부의 주장과는 다른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냅니다.

한 준위가 작업하다가 사망한 지점은 함수(제2부표)도 함미(제2부표)도 아닌 ‘제3의 장소(제3부표)’라는 점, 그 하부에 ‘두 팔 벌려 둥그런 해치를 가진 대형구조물’이 있다는 사실, 내부는 격벽으로 막혀 있으며 소방호수가 얽혀 있다는 점, 구조물이 45도로 비스듬히 누워 있다는 점(함수는 90도)등 천안함 함수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증언을 예비역 UDT대원들을 통해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이헌규씨는 한 준위에게 ‘여기가 어디냐?’고 묻자 한 준위가 ‘여기는 함수’라고 대답하였기 때문에 이헌규씨는 그곳을 함수로 생각하고 있었지만, 정작 그가 KBS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내용은 함수와는 전혀 다른 사실들이었던 것이지요.

이 문제는 KBS가 2010년 4월7일 9시뉴스에서 <한주호 준위 다른 곳에서 숨졌다> 제하의 특종보도를 냄으로써 나라가 발칵 뒤집어졌으며, 그에 반발하는 정부와 국방부의 강력한 요청으로 다음 날 KBS가 반박보도를 내 보내면서 결국 의혹만 남긴 채 세간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게 됩니다.


KBS 사장이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찾다>에서 이 문제를 비중 있게 다루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당시 KBS보도에 대해 그 이틀 후인 4월9일 KBS사장이 백령도에 와서 직접 자신에게 사과했다고 적었습니다.

KBS가 오보를 인정한 것이 사실인지, 저는 당시 KBS 취재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KBS측에서 공식적으로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이 있는지”물었으나 “방송 다음날 국방부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반론보도를 내보낸 사실은 있으나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은 없다”는 답변이 돌아와, 지난 5월 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이 사실을 지적하고 물었더니 그는 ‘자신은 그렇게(오보를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는 식으로 얼버무렸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한주호 준위가 작업한 장소가 국방부가 발표한 함수 위치가 맞는지 아닌지 여부를 밝혀내면 모든 것이 정리가 되는 문제입니다. 지금부터 그 팩트(Fact)체크를 해 보겠습니다. 


1. UDT 전역 동지회원 이헌규씨가 작업한 장소의 수심(水深)

2015년 6월22일 천안함 1심 제38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헌규씨는 한 준위가 사망한 날 오전 한 준위와 함께 잠수를 하였으며, 현역 UDT대원들에 이어 세 번째 조로 물속으로 들어갔다고 증언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물 속에 들어가기 전 한주호 준위가 “연돌 쪽에 어뢰를 맞아서 그쪽은 위험하니 들어가지 마라”하였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이 부분 대단히 중요하므로 관련 사실들과 함께 별도의 글로 분석하여 올리겠습니다. 함수에는 ‘연돌’이 없으며, 당시 사고 후 불과 4일 지난 시점인데  한준위가 왜‘어뢰를 맞았다’는 표현을 했는지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헌규씨는 자신이 들어가서 작업한 곳의 수심에 대한 판사의 질문에 대해 다음과 같이 답변합니다.

이헌규씨는 수심게이지(Depth gauge)를 차고 잠수를 했기때문에 어느 정도 깊이까지 잠수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물체에 접근하면서 확인한 수심이 28~29m였으니 해저바닥까지 실제 깊이는 30m가 조금 넘는 수준이었을 것입니다. 이로써 일단 이헌규씨와 한 준위가 함께 작업을 하였던 곳의 수심은 30m 전후라는 사실이 증언을 통해 밝혀진 셈이고, 다음은 권영대 중령의 주장을 보겠습니다.


2. UDT 대대장 권영대 중령의 증언을 통해 밝혀진 해당 지역의 수심(水深)

당시 UDT 현역과 예비역의 잠수작업을 지휘한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건지다'에서 ‘수심 30m’라는 표현을 몇 차례 반복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물었습니다. “증인은 증인의 책에서 ‘수심 30m’라는 말을 몇 차례 언급합니다. ‘30m 수심’이라는 위치는 어디를 가리키는 것입니까?”

이에 대해 권영대 중령은 “저희가 작업한 곳의 수심이 30m입니다. 당시 수심계를 차고 들어가기 때문에 확실히 알고 있습니다.”라고 정확하게 답변을 하였습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이헌규 전역동지회원이나 권영대 UDT 대대장이나 자신들의 ‘몸이 기억하고 있는’ 수심을 정확하게 증언해 주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머리 속으로는 ‘내가 작업한 곳은 함수야!’라고 스스로를 세뇌시킬 수 있었을지는 몰라도 자신의‘몸과 눈이 기억하고 있는’지점의 수심은 거짓으로 말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로써 권 중령 역시 ‘수심 30m’를 확고하게 증언한 것입니다.


3. 그러면, 천안함 함수가 최종 가라앉은 곳의 수심(水深)은 얼마일까요?
 

이제 팩트체크의 마지막 단계입니다.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얼마일까요? 그곳의 수심이 30m 혹은 그와 유사한 깊이라면 이헌규 증인과 권영대 중령의 주장은 설득력을 얻게 되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도대체 당신들이 작업한 곳은 어디야?’라는 질문 앞에 맞닥뜨려야 하는 것이지요.

 

위의 사진은 국방부가 공식발표한 천안함백서 <그림 2-6> 피격 및 침몰위치입니다. 그 바탕이 되는 것이 ‘해도(海圖)’입니다. 육상의 지도에는 등고선(等高線)이 있듯이, 바다의 해도(海圖)에는 등심선(等深線)이 있습니다. ‘동일한 깊이의 수심을 연결해 놓은 선’이지요.

위 사진의 푸른색 ‘A’마크에 ‘20’이라는 숫자가 있습니다. 그 선의 연결선이 수심20m인 곳의 연결선이라는 뜻이며, ‘B’마크의 ‘10’이라는 숫자는 10m 수심의 연결선이고, 그 아래 ‘C’마크가 있는 곳이 5m 등심선인데, 옆의 ‘5’와 작은 숫자 ‘2’는 수심이 5.2m라는 뜻입니다.

이 해도를 보면 천안함이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10m가 채 되지도 않는 지점에 가라앉아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천안함 함수의 폭이  10m입니다. 따라서 백령도 조수간만의 차이가 5m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저조 시에는 선체 일부가 수면위로 드러나게 되는데 이 점은 과연 천안함 함수에 대한 국방부의 마킹이 정확한지에 대한 의문을 낳게 합니다.

또한 백서의 그림 하단에는 함수 침몰지점의 수심을 20m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합조단이 백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함수 위치를 표기하면서 수 백 미터의 오차가 발생했다고 가정하더라도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의 ‘수심 30m’와는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는 사실은 어떤 이유든 해명이 어려울 것입니다. 해도에 기록된 ‘수심(水深)’은 과학이니까요.

이 해도를 펼쳐놓고 권영대 중령에게 질문을 하자 그는 당황한 나머지, 그 자신이 해군사관학교에서 항해를 전공하고 오랜 해상경험과 천안함 동급인 여수함의 함장까지 역임한 ‘항해장교’라는 사실을 잊었는지 궁색하게 답변을 합니다.

“바다 밑은 울퉁불퉁해서 수심이 낮은 지대도 있고…”

얼핏 들으면 그럴듯해 보입니다. 바다를 모르고 해도도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바다 밑을 어찌알겠나’ 싶어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겁니다.

제가 다시 물었습니다. “수심이 낮은 곳이 있다면 그곳의 수심 역시 등심선으로 표시되어야 하는 게 맞지요?”

그에 대해 그는 답변을 하지 못했습니다. 해도를 읽을 줄 아는 해군장교였으니까요.

그 해역에서 ‘수심30m’일 수 있는 곳은 ‘제3의부표’가 설치되었던 지역 인근입니다. 그곳이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이 ‘몸으로 알고 있는’그리고 수심게이지로 체크한 ‘수심 30m 지역’인 것이지요.

그들은 천안함 함수에서 작업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작업한 곳은 제3의 부표가 설치된‘수심 30m 지점’에서 천안함과 무관한 작업을 하였고 그곳에서 한 준위가 사망하였던 것입니다.

신상철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①] 거짓의 향연 - 폭침 어뢰를 찾다 ?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②] 암초 충돌했다고 결코 분리되지 않는다?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성균 하사만 몰랐던 ‘골든타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④] 한주호 준위의 작업과 제3의 부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1843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김종익
- 정욱식
- 615 미국위
- 강명구
IP : 124.49.7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287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8769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279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58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568
40
60
07-13 13:35
48030
맹자는 행복하다 합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34
48029
아이고아이고 맹자 이제가면 안오네 아이고아이고 단문짱 1
0
0
09-22 21:33
48028
맹자이제 다 완료되어 가야겠습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32
48027
맹자야 관심끄고 이제가자꾸나 단문짱 1
0
0
09-22 21:32
48026
죄많은세상 죄만큼대로 결과물에서 살다가시면됩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31
48025
순리대로가는결과물이니 더욱더그러하네요 단문짱 1
0
0
09-22 21:31
48024
그럼 맹자는 시차로서 가야겠습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30
48023
맹자야 실제로 이사가자꾸나 단문짱 1
0
0
09-22 21:30
48022
각자인생 다들 산결과물에서각자하고살면됩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29
48021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3
0
0
09-22 21:29
48020
시차로 태양은 각자인생살아가는ㅅ시기라서요 단문짱 1
0
0
09-22 21:29
48019
달과달의지구의 본승전이 개막되었습니다. 단문짱 2
0
0
09-22 21:28
48018
각자가만든대몰락에서각자가하고살것이지요 단문짱 1
0
0
09-22 21:28
48017
지구가대몰락을하든뭘하든각자하고사시면되겠지요 단문짱 3
0
0
09-22 21:27
48016
서프도 곧 대몰락을하지요 기존의달로서 단문짱 1
0
0
09-22 21:26
48015
북한-트럼프 선전포고에 초강경 대응 뷰스앤뉴스 4
0
0
09-22 21:26
48014
달과달이 격화되겠네요 단문짱 1
0
0
09-22 21:26
48013
맹자야 시차의시간이니 단문짱 1
0
0
09-22 21:25
48012
자신들이그리살면되는것도그리살지않는데 뭐더러 단문짱 1
0
0
09-22 21:25
48011
달과달 그리고 달의지구는 각자결과물에서 단문짱 1
0
0
09-22 21:24
48010
시차에서 더는시간이 없네요 단문짱 2
0
0
09-22 21:24
48009
말세대로말세가 헌신하는것이라서요 단문짱 2
0
0
09-22 21:23
48008
난 우주의기원 허나 모든건 다헌신을동반하게돼 단문짱 1
0
0
09-22 21:23
48007
북한이 미국을 불로 다스린다는 인터넷뉴스 인터넷뉴스 4
0
0
09-22 21:22
48006
시차적으로 이제그러하니 단문짱 1
0
0
09-22 21:22
48005
태양이고생해서연장시키며뭐해결국도그럴것을 단문짱 1
0
0
09-22 21:22
48004
시간을연장하는것도순리의역행이며태양도그래요 단문짱 1
0
0
09-22 21:21
48002
태양이멀어지면달과달은더심화돼ㅑ 단문짱 1
0
0
09-22 21:21
48001
이제 태양도 시차적으로더는못버텨 단문짱 1
0
0
09-22 21:20
48000
9월에마무리단계기존의달의 대몰락한다는 단문짱 3
0
0
09-22 21:20
47999
안그럼진작3차대전이었져 단문짱 1
0
0
09-22 21:19
47998
곧 멸망합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18
47997
연착륙시키고있으니 단문짱 1
0
0
09-22 21:18
47996
아베,김정은,일본놈들박근혜명박순실재인외정권 다몰... 단문짱 5
0
0
09-22 21:16
47995
새로운달이오니 기존의달은물러가라 한다. 단문짱 1
0
0
09-22 21:12
47994
달과달을 중재할수있는건태양이 파워1이라서요 단문짱 1
0
0
09-22 21:11
47993
태양이 그렇다하니 달과달엣서 미국달이이기네요 단문짱 1
0
0
09-22 21:11
47992
알고보면 파워1위 태양입니다. 단문짱 1
0
0
09-22 21:10
47991
달의지구이나 달과달의판권 단문짱 1
0
0
09-22 21:09
47990
그외는 태양이 할수있ㅆ는것이 뭐있나 ㅋㅋㅋㅋㅋㅋㅋ... 단문짱 1
0
0
09-22 21:09
47989
지구별 따위는 태양이 다 날려버릴수있어 단문짱 3
0
0
09-22 21:09
47988
중요한것은 달의영역의지구라는것 단문짱 1
0
0
09-22 21:08
47987
달의지구라하나.태양의영역속에 달이라서요 단문짱 1
0
0
09-22 21:06
47986
기존의달이가고새로운달이 오는시기라 두개가잇겠지요 단문짱 3
0
0
09-22 21:04
47985
달과새로운달의 판권은늘새로운달이 이겨요 단문짱 1
0
0
09-22 21:04
47984
일본북한한국의달과 미국의달 그럼난 미국달쪽에 단문짱 4
0
0
09-22 21:00
47983
순리대로 태양은멀어지고달과달끼리 승부수지요 단문짱 1
0
0
09-22 20:56
47982
순리에서는 더욱더 달과달이 그렇게되네요 단문짱 1
0
0
09-22 20:54
47981
곧 새로운달이 떠요 단문짱 1
0
0
09-22 20:53
47980
달과달에서 태양이 중간에끼면요 그래요 단문짱 2
0
0
09-22 20:52
47979
달들 아니그래요? 단문짱 1
0
0
09-22 20:51
47978
미리 전쟁상황이다하면서 시간을벌수잇게 하자나요 단문짱 1
0
0
09-22 20:51
47977
약간의중재정도로 급격한상황은 막아주는정도지만 단문짱 1
0
0
09-22 20:50
47976
태양이 관여하면 태양의기운을뺏겨요 단문짱 1
0
0
09-22 20:49
47975
트럼프가 이겨요 새로운달로서 단문짱 1
0
0
09-22 20:49
47974
일본북한한국의달과 미국의달인데요 단문짱 1
0
0
09-22 20:48
47973
달이 달을 상대하니깐요 단문짱 1
0
0
09-22 20:48
47972
판권에서기존의달이지고새로운달이오르겠지요 단문짱 1
0
0
09-22 20:45
47971
전쟁상황은끝나지 않는다라는것 단문짱 1
0
0
09-22 20:44
47970
어쨎든 달이 두개가 떳는지 저는모르나 단문짱 1
0
0
09-22 20:44
47969
달이 두개이며 한쪽이대몰락하네요 단문짱 1
0
0
09-22 20:43
47968
지구에기계인간들 90프로 10프로 인간정도요 단문짱 1
0
0
09-22 20:42
47967
달의영역의지구라서요 기계인간들지구 단문짱 3
0
0
09-22 20:42
47966
저는태양이라서 달의영역에서는 단문짱 2
0
0
09-22 20:41
47965
달의지구에 새로운달이 뜨니 그런것이지요 단문짱 1
0
0
09-22 20:41
47964
태양을중심으로 지구는공전도,자전도하지않습니다. 단문짱 2
0
0
09-22 20:35
47963
지구는 원래 달의영역이라서.... 단문짱 3
0
0
09-22 20:34
47962
달끼리도 판권이 있는것이지요 단문짱 2
0
0
09-22 20:33
47961
어쟂든 곧 전쟁이 날듯하자나요 단문짱 2
0
0
09-22 20:32
47960
달이 두개가 뜨면 통일이 된다고했다는 설설설은 단문짱 8
0
0
09-22 20:32
47959
한쪽이 몰락한다는 것이지요 달이차며지듯이요 단문짱 2
0
0
09-22 20:31
47958
같은하늘아래 해,또는 달이 둘 일수 있겠는가? 단문짱 3
0
0
09-22 20:30
47957
달이 두개뜨면이 아니라 단문짱 2
0
0
09-22 20:30
47956
충주에 달이 두개가 뜨면 통일이된다고했다나요? 단문짱 4
0
0
09-22 20:27
47955
그런 야기가 있다자나요 단문짱 2
0
0
09-22 20:27
47954
세상이 미쳤을때 다 죄가 많아서아니겠는가 단문짱 2
0
0
09-22 20:24
47953
자식을죽이는 남여도 많습니다.부모가죽인것이지요 단문짱 5
0
0
09-22 20:22
47952
결과발생적 부분에서 낙태도 팔자일까요? 단문짱 3
0
0
09-22 20:22
47951
아직도 뇜현이 싸지른 자가당착 사기질후폭풍 맞는 남... 통재 4
0
0
09-22 20:21
47950
인간들끼리 서로 죽이기도 하지요 단문짱 2
0
0
09-22 20:20
47949
부모가 자식을 죽이기도하지요 낙태 단문짱 5
0
0
09-22 20:19
47948
남의것으로쳐살고 남이죽어가게하기도하지요 단문짱 2
0
0
09-22 20:17
47947
사고로 남을 죽이기도하지요 단문짱 4
0
0
09-22 20:16
47946
서프인간들도 사람을 죽이기도하지 단문짱 3
0
0
09-22 20:14
47945
엄마가 자식 죽일 수도 있지 뭐 이게보수야 4
0
0
09-22 20:13
47944
저림하고 다른 피가 안통하는듯해 단문짱 2
0
0
09-22 19:49
47943
좀걸으면피가약간안통하는듯 하면서 저려 단문짱 6
0
0
09-22 19:47
47942
무릎수술한곳도 그다지않좋고 단문짱 2
0
0
09-22 19:30
47941
무릎 수술한곳 옆쪽뼈가 단문짱 8
0
0
09-22 19:29
47940
무릎 뒤쪽이 뚝딱뚝딱거려 절뚝거리게되고 단문짱 2
0
0
09-22 19:28
47939
목부터 발까지 신경이 다 압박받으면 어덯게돼 단문짱 6
0
0
09-22 19:26
47938
봐봐중요해 단문짱 3
0
0
09-22 19:25
4793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표결 전후 (1) 아이엠피터 97
0
0
09-22 16:33
47936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② (1) 김종익 202
0
0
09-22 09:37
47935
트럼프의 ‘말폭탄’, 북핵 키우는 거름된다 (1) 프레시안 120
0
0
09-22 09:33
47934
합동총회 -“카톨릭이 이단이라고라?” -우끼는 짬뽕 (1) 무지 재밋슴 168
15
0
09-22 00:58
47933
안타까운 중앙일보의 문제인 쉴드 중앙일보 68
5
10
09-22 00:45
47932
코메디 찍은 과천청사 직원들 (1) 개콘정부 110
5
5
09-22 00:38
47931
경악! ‘장군의 아들’, 국회에 똥물을 뿌리다!! (1) 김두한 158
15
0
09-22 00:27
47930
문제인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데 듣는 사람이 없네 (1) 챙피하다 94
5
5
09-22 00:19
47830
문재인 촛불정부에 바란다 (3) 615 미국위 159
5
0
09-21 16:48
47829
법조인들은 명예를 중요시 여긴다고-얼마나 섬세한데 ... (1) 그렇게하지마... 115
0
0
09-21 15:49
47828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9 가을빛에 물든 독일 ... 강명구 82
0
0
09-21 15:34
47827
외곽팀 운영은 전용의 위험이 커 해로우니까 금지시켜 debug 36
0
0
09-21 14:49
47826
그런 판사면 파면을 시켜-그게 뭔 보고서야 지저분한보고... 44
0
0
09-21 14:41
47815
말장난하지 말고 솔직하게 반대표명해 37
0
0
09-21 14:22
47792
왜 새얼사기극에서 급변침 조작이 중요하냐면 어후 71
0
0
09-21 13:22
47791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1) 아이엠피터 261
0
0
09-21 13:17
47790
언론은 철수한테 비싸게 팔았어 짭짤해 40
0
0
09-21 13:09
47787
김광석과 딸의 죽음, 진상은 꼭 밝혀야 (2) 권종상 248
0
0
09-21 11:01
12345678910 ..43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