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번호 41843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574  누리 25 (25,0, 5:1:0)  등록일 2017-5-31 11:25 대문 4 [천안함]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⑤] ‘수심(水深)’은 과학입니다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7-05-31)


2010년 3월 30일, UDT 베테랑 한주호 준위가 작업도중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국방부는 한주호 준위가 ‘함수’에서 수색작업을 벌이다가 숨졌다고 공식발표합니다. 그 중심에는 당시 UDT 대대장인 권영대 중령이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에게 작업을 지시하고 보고받는 위치에 있었기에 당시 상황을 가장 잘 알고있다고 주장합니다.

또한 한주호 준위와 함께 작업을 하였던 UDT 전역 동지회원들 역시 한 준위가 ‘함수’에서 작업을 했다고 동일한 증언을 합니다. 그 중심에 UDT 예비역 이헌규씨가 있습니다. 그는 한 준위와 UDT동기생으로 천안함 사고 직후 실종자 가족분들의 요청에 의해 백령도 구조지원단에 자원하여 수색팀에 합류한 분입니다. 

그런데 당일 오전 한 준위와 함께 물속에 들어갔던 예비역 이헌규씨의 상황설명은 ‘천안함 함수’와 전혀 다르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뜨거운 논란에 휩싸입니다. 한주호 준위 사망 직후 백령도로 급파된 KBS 특별취재팀은 백령도 입도직후 UDT 예비역에 대한 취재에 돌입하였으며 국방부의 주장과는 다른 새로운 사실들을 밝혀냅니다.

한 준위가 작업하다가 사망한 지점은 함수(제2부표)도 함미(제2부표)도 아닌 ‘제3의 장소(제3부표)’라는 점, 그 하부에 ‘두 팔 벌려 둥그런 해치를 가진 대형구조물’이 있다는 사실, 내부는 격벽으로 막혀 있으며 소방호수가 얽혀 있다는 점, 구조물이 45도로 비스듬히 누워 있다는 점(함수는 90도)등 천안함 함수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증언을 예비역 UDT대원들을 통해 확보할 수 있었던 것이지요.

이헌규씨는 한 준위에게 ‘여기가 어디냐?’고 묻자 한 준위가 ‘여기는 함수’라고 대답하였기 때문에 이헌규씨는 그곳을 함수로 생각하고 있었지만, 정작 그가 KBS 기자들에게 설명하는 내용은 함수와는 전혀 다른 사실들이었던 것이지요.

이 문제는 KBS가 2010년 4월7일 9시뉴스에서 <한주호 준위 다른 곳에서 숨졌다> 제하의 특종보도를 냄으로써 나라가 발칵 뒤집어졌으며, 그에 반발하는 정부와 국방부의 강력한 요청으로 다음 날 KBS가 반박보도를 내 보내면서 결국 의혹만 남긴 채 세간의 관심사에서 멀어지게 됩니다.


KBS 사장이 오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찾다>에서 이 문제를 비중 있게 다루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당시 KBS보도에 대해 그 이틀 후인 4월9일 KBS사장이 백령도에 와서 직접 자신에게 사과했다고 적었습니다.

KBS가 오보를 인정한 것이 사실인지, 저는 당시 KBS 취재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KBS측에서 공식적으로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이 있는지”물었으나 “방송 다음날 국방부 측의 요청을 받아들여 반론보도를 내보낸 사실은 있으나 ‘오보’라고 인정한 사실은 없다”는 답변이 돌아와, 지난 5월 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이 사실을 지적하고 물었더니 그는 ‘자신은 그렇게(오보를 인정한 것으로) 받아들였다’는 식으로 얼버무렸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한주호 준위가 작업한 장소가 국방부가 발표한 함수 위치가 맞는지 아닌지 여부를 밝혀내면 모든 것이 정리가 되는 문제입니다. 지금부터 그 팩트(Fact)체크를 해 보겠습니다. 


1. UDT 전역 동지회원 이헌규씨가 작업한 장소의 수심(水深)

2015년 6월22일 천안함 1심 제38차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이헌규씨는 한 준위가 사망한 날 오전 한 준위와 함께 잠수를 하였으며, 현역 UDT대원들에 이어 세 번째 조로 물속으로 들어갔다고 증언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물 속에 들어가기 전 한주호 준위가 “연돌 쪽에 어뢰를 맞아서 그쪽은 위험하니 들어가지 마라”하였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이 부분 대단히 중요하므로 관련 사실들과 함께 별도의 글로 분석하여 올리겠습니다. 함수에는 ‘연돌’이 없으며, 당시 사고 후 불과 4일 지난 시점인데  한준위가 왜‘어뢰를 맞았다’는 표현을 했는지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헌규씨는 자신이 들어가서 작업한 곳의 수심에 대한 판사의 질문에 대해 다음과 같이 답변합니다.

이헌규씨는 수심게이지(Depth gauge)를 차고 잠수를 했기때문에 어느 정도 깊이까지 잠수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습니다. 자신이 물체에 접근하면서 확인한 수심이 28~29m였으니 해저바닥까지 실제 깊이는 30m가 조금 넘는 수준이었을 것입니다. 이로써 일단 이헌규씨와 한 준위가 함께 작업을 하였던 곳의 수심은 30m 전후라는 사실이 증언을 통해 밝혀진 셈이고, 다음은 권영대 중령의 주장을 보겠습니다.


2. UDT 대대장 권영대 중령의 증언을 통해 밝혀진 해당 지역의 수심(水深)

당시 UDT 현역과 예비역의 잠수작업을 지휘한 권영대 중령은 자신의 저서 '폭침, 어뢰를 건지다'에서 ‘수심 30m’라는 표현을 몇 차례 반복하여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5월18일, 항소심 제5차 공판에서 권영대 증인에게 물었습니다. “증인은 증인의 책에서 ‘수심 30m’라는 말을 몇 차례 언급합니다. ‘30m 수심’이라는 위치는 어디를 가리키는 것입니까?”

이에 대해 권영대 중령은 “저희가 작업한 곳의 수심이 30m입니다. 당시 수심계를 차고 들어가기 때문에 확실히 알고 있습니다.”라고 정확하게 답변을 하였습니다.

참으로 감사한 일입니다. 이헌규 전역동지회원이나 권영대 UDT 대대장이나 자신들의 ‘몸이 기억하고 있는’ 수심을 정확하게 증언해 주고 있으니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습니다. 머리 속으로는 ‘내가 작업한 곳은 함수야!’라고 스스로를 세뇌시킬 수 있었을지는 몰라도 자신의‘몸과 눈이 기억하고 있는’지점의 수심은 거짓으로 말하지 못했던 것입니다. 이로써 권 중령 역시 ‘수심 30m’를 확고하게 증언한 것입니다.


3. 그러면, 천안함 함수가 최종 가라앉은 곳의 수심(水深)은 얼마일까요?
 

이제 팩트체크의 마지막 단계입니다.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얼마일까요? 그곳의 수심이 30m 혹은 그와 유사한 깊이라면 이헌규 증인과 권영대 중령의 주장은 설득력을 얻게 되지만, 만약 그렇지 않다면 ‘도대체 당신들이 작업한 곳은 어디야?’라는 질문 앞에 맞닥뜨려야 하는 것이지요.

 

위의 사진은 국방부가 공식발표한 천안함백서 <그림 2-6> 피격 및 침몰위치입니다. 그 바탕이 되는 것이 ‘해도(海圖)’입니다. 육상의 지도에는 등고선(等高線)이 있듯이, 바다의 해도(海圖)에는 등심선(等深線)이 있습니다. ‘동일한 깊이의 수심을 연결해 놓은 선’이지요.

위 사진의 푸른색 ‘A’마크에 ‘20’이라는 숫자가 있습니다. 그 선의 연결선이 수심20m인 곳의 연결선이라는 뜻이며, ‘B’마크의 ‘10’이라는 숫자는 10m 수심의 연결선이고, 그 아래 ‘C’마크가 있는 곳이 5m 등심선인데, 옆의 ‘5’와 작은 숫자 ‘2’는 수심이 5.2m라는 뜻입니다.

이 해도를 보면 천안함이 가라앉아 있는 곳의 수심은 10m가 채 되지도 않는 지점에 가라앉아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그런데 여기서 의문이 생깁니다. 천안함 함수의 폭이  10m입니다. 따라서 백령도 조수간만의 차이가 5m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저조 시에는 선체 일부가 수면위로 드러나게 되는데 이 점은 과연 천안함 함수에 대한 국방부의 마킹이 정확한지에 대한 의문을 낳게 합니다.

또한 백서의 그림 하단에는 함수 침몰지점의 수심을 20m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합조단이 백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함수 위치를 표기하면서 수 백 미터의 오차가 발생했다고 가정하더라도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의 ‘수심 30m’와는 현저하게 차이가 난다는 사실은 어떤 이유든 해명이 어려울 것입니다. 해도에 기록된 ‘수심(水深)’은 과학이니까요.

이 해도를 펼쳐놓고 권영대 중령에게 질문을 하자 그는 당황한 나머지, 그 자신이 해군사관학교에서 항해를 전공하고 오랜 해상경험과 천안함 동급인 여수함의 함장까지 역임한 ‘항해장교’라는 사실을 잊었는지 궁색하게 답변을 합니다.

“바다 밑은 울퉁불퉁해서 수심이 낮은 지대도 있고…”

얼핏 들으면 그럴듯해 보입니다. 바다를 모르고 해도도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바다 밑을 어찌알겠나’ 싶어 고개를 끄덕일 수 있을 겁니다.

제가 다시 물었습니다. “수심이 낮은 곳이 있다면 그곳의 수심 역시 등심선으로 표시되어야 하는 게 맞지요?”

그에 대해 그는 답변을 하지 못했습니다. 해도를 읽을 줄 아는 해군장교였으니까요.

그 해역에서 ‘수심30m’일 수 있는 곳은 ‘제3의부표’가 설치되었던 지역 인근입니다. 그곳이 이헌규씨와 권영대 중령이 ‘몸으로 알고 있는’그리고 수심게이지로 체크한 ‘수심 30m 지역’인 것이지요.

그들은 천안함 함수에서 작업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작업한 곳은 제3의 부표가 설치된‘수심 30m 지점’에서 천안함과 무관한 작업을 하였고 그곳에서 한 준위가 사망하였던 것입니다.

신상철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①] 거짓의 향연 - 폭침 어뢰를 찾다 ?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②] 암초 충돌했다고 결코 분리되지 않는다?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성균 하사만 몰랐던 ‘골든타임’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④] 한주호 준위의 작업과 제3의 부표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1843
최근 대문글
- 정욱식
- 아이엠피터
- 시골길
- 통일뉴스
- 하성식
IP : 124.49.7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 편집국 3752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5929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0332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6926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7) 신상철 2424
40
55
07-13 13:35
42709
정전협정 65주년이 아닌, 평화협정 원년으로! 정욱식 13
0
0
07-27 16:01
42707
박근혜 재판, TV 생중계가 인민재판? ‘국민의 알 권... (1) 아이엠피터 117
0
0
07-27 09:47
42706
♁신성일 이장호 “박정희와 여배우들 은밀한...... ♁ϓ... 175
5
5
07-27 08:41
42705
끝나지 않은 망령, MB정부 해외 자원외교 (2) 시골길 133
0
5
07-27 00:25
42704
못배우고 무식한것들이 무섭다는거 (1) 이성을찾자 98
15
0
07-27 00:23
42703
로보트론 상황을 바꿀 수 없다. (1) 93
0
0
07-26 19:39
42702
☗홍준표 땜에 웃다 죽기 직전이오!!!☗ (1) 우하하~ 243
5
0
07-26 15:28
42701
그럴 수도 있겠지 뭐 (1) 4월의사나이 134
0
0
07-26 15:13
42700
아재 개그 잘해? 64
0
0
07-26 15:04
42699
담배값 인하 대찬성 (1) 달바라기 126
20
5
07-26 11:10
42698
“민심 정확히 반영된 생활밀착형 건의 되도록” (1) 통일뉴스 198
0
10
07-26 10:46
42697
독일의 직업교육, 기술강국의 비밀 (1) 다른백년 224
0
10
07-26 08:39
42696
국정원직원 MB댓글공작 최초 방송폭로▲나라가 뒤집힐... 메가톤급 219
10
15
07-26 06:31
42693
그쪽 인간들의 독특한 장례식 문화 (2) 죽음의 찬가 232
30
0
07-25 23:03
42692
노예제도란게 원래 인권위원회가 다뤄야 할 사항이야-... (1) classic 81
0
0
07-25 20:54
42691
프렌차이즈? - 노예만드는 거지 뭐 새삼스럽게... (1) 83
0
0
07-25 20:45
42690
그래도 여자니까 봐 주는거야 (1) 130
0
0
07-25 13:51
42689
네가 연예인이냐 - 쉬라고 (1) 135
0
0
07-25 13:47
42688
비리의 끝판왕, 죽은 자도 살려냈던 조선시대 ‘아전... (1) 아이엠피터 426
15
25
07-25 12:59
42687
역사는 미화되는 소설이 아니다 (2) 뉴스프로 343
5
30
07-25 10:13
42686
문재인정권 일년을 버틸수 있을까? (1) 걱정이다 190
15
5
07-25 04:54
42685
납량특집2 “이년은 8천원, 저년은 만원이요!” (1) ㅎㅎㅎ... 257
15
5
07-25 00:55
42684
☩손혜원의원이 말하길 “전병욱 목사, ....” (4) 주목되네~ 255
10
5
07-25 00:28
42683
"BNK 회장, 문재인 정권 공신으로" 문서 파문 (1) 충격속보 151
25
0
07-25 00:00
42682
문재인 美·日에 '北 ICBM' 표현 쓰지말자 (1) 빨간그분 132
20
0
07-24 23:39
42681
우여곡절이 있더라도…남북이 만나야 하는 이유 (3) 프레시안 363
10
20
07-24 16:45
42680
여러가지를 생각하게하는 사진 (3) 고우시다 237
20
0
07-24 11:12
42679
표적증세? 세금폭탄? - 구차하기 짝이 없는 증세 반대... (2) 이준구 339
15
25
07-24 09:46
42678
헌정사상 최초, 추경안 표결 사기 친 ‘자유한국당’ (2) 아이엠피터 425
25
30
07-24 09:38
42677
[빅뉴스] 신종사업, 이것은 충격이다 (1) 펌글 204
0
0
07-23 17:00
42676
사진☦조선일보 노무현에 화끈한 지원사격~ 장화신기비교 312
10
0
07-23 08:44
42675
문제인 정권의 특징을 잘 말해주는 한장의 사진 (4) 달빛정권 385
35
0
07-23 03:29
42674
동영상: 박근혜 이젠 능숙한 빵잽이 다 됐네~ 사진첨 344
30
25
07-23 00:54
42673
지만원의 횡설수설 5.18 북한 특수군 이야기 (3) 518 258
0
10
07-22 13:49
42672
홍성균 몰카판사☗외고수석 연수원4등-홍일표의... (3) 돼지발정당 370
20
15
07-22 11:29
42671
"탈원전 땐 전기료 최대 40% 오른다" 아마추어 147
20
0
07-22 09:32
42670
수학과 무당 (2) 장은성 239
5
0
07-22 09:28
42669
이승만 박정희 권력의 유사성과 상이점(서중석 교수) 좌초 천안함 148
0
20
07-22 09:27
42667
지금 모든 북핵의 원인 제공자 (1) 역적 242
40
5
07-22 09:21
42666
[사설] 선심, 낭비, 헛돈 줄인 뒤 국민에게 세금 더 ... 세금도둑들 126
15
0
07-22 09:15
42665
文캠프 브레인 "최저임금 올려 소득주도 성장? 새발의... 달빛아마추어 133
15
0
07-22 09:12
42664
사드 반대 이유로 "전자파 유해" 외치더니… 측정하... (1) 사드전자파 162
20
5
07-22 09:09
42663
CIA 국장, ‘김정은 축출’ 시사 강경 발언 CIA 153
15
0
07-22 09:03
42662
[이종택 칼럼] 사면초가 문재인과 대소변 못 가리는 ... (1) 문재앙 234
35
0
07-22 08:56
42661
▲안민석의원 스위스서 초대형 사고 쳤다~~ (5) 드디어 찾아 375
15
0
07-22 03:59
42660
易. 年柱( ? ) = 陽曆 + 二十四節氣 + 陰曆 = 年柱( ?... (1) 보구자와 225
0
0
07-21 13:53
42659
국정원 ‘세월호 실소유주’ 의혹, ‘진실’은 있다 (1) 프레시안 609
20
30
07-21 12:36
42658
MB 개독교(나무위키) 10주년 기념!! (1) 역사적 고찰 277
10
5
07-21 09:08
42657
~~최순실 일가 부정축재 재산몰수 특별법 추진~~ (4) 시골길 318
5
5
07-21 06:25
42656
농협 해킹사태나 재조사해 race 189
0
0
07-20 23:59
42655
[Review] "천안함 파손부위, 선박과 충돌 증거" (4) 편집국 872
25
20
07-20 23:43
42654
탁현민 - 여권의 변종패미년들이 갈구는 이유~!! (6) 고토회복 321
30
40
07-20 16:37
42653
사진비교☗홍준표 황제거동 vs 문재인 머슴거동 (1) 비교되네~ 391
20
29
07-20 14:31
42652
우병우 민정수석실 ‘특수용지’ 사용은 최순실 때문... (2) 아이엠피터 677
15
35
07-20 13:30
42651
문재인 정권이 성공하려면 당당한 외교로 가야 (4) 주권연구소 476
14
30
07-20 09:05
42650
나는 왜 시민운동에 투신하게 됐는가? (1) 여인철 490
10
25
07-20 07:56
42649
문제인과 좌파들이 머리가 나쁘다는 증거 (1) 중앙일보 264
45
15
07-20 06:57
42648
청주와 청와대 문재앙 214
35
15
07-20 02:29
42645
[홍준표] 서울시장 출마하시요 (1) 지방선거 245
0
5
07-19 22:13
42642
‘적폐청산’의 산을 넘어 (1) 정운현 409
5
25
07-19 16:46
42641
NYT, 남북대화 재개되나. 문 정부, 북한에 회담 제의 (1) 뉴스프로 422
5
20
07-19 15:39
42640
[북조선-핵폭탄]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284
0
0
07-19 13:04
42639
동학과 미래사회 장은성 222
5
0
07-19 12:03
42638
♂♁박근혜 & 최태민 부적절한 관계, 나무위키 경향편집국장 398
20
30
07-19 11:50
42637
☦몰카범 강간미수범 화학적 거세 정부법 개정안... (2) 문재인 만세! 333
30
35
07-19 09:35
42636
황교안 꼼수 때문에 오히려 범죄 증거 드러난 ‘박근... (1) 아이엠피터 851
10
45
07-19 09:20
42634
검찰총장만 보세요 (6) 전직대통령후... 251
10
0
07-19 05:08
42633
혁명가 노무현이 삥당 안 쳤으면 왜 자살? 끝까지 싸... (3) 진실의힘 289
5
10
07-19 03:39
42632
이외수와 도울 선생 싸가지 없는 모순? (2) 진실의 힘 277
5
15
07-19 03:17
42631
혼합형 정부로 개헌? 병파 202
0
0
07-19 01:09
42630
동학의 과거 현재 미래 장은성 277
5
0
07-18 22:58
42629
마퀴스 후즈후 평생공로상 ㅁㄴㅇㄹ 232
0
0
07-18 22:54
42628
대통령이 북에 대화를 제안한 것에 대한 미국과 일본... (1) 편집국 629
20
40
07-18 13:31
42627
부정축재로 한국망친 매국노 박정희일가와 김종필 (2) 진짜보수 291
15
50
07-18 12:33
42626
잠자리 비행기 (2) 강기석 784
5
5
07-18 10:59
42625
100만 외국인근로자, 최저임금 인상 최대 수혜… 年 ... (1) 재앙이현실로 273
30
5
07-18 09:29
42624
청주물난리 72시간, 그동안 문제인은? (1) 청주 298
45
0
07-18 07:08
42621
발목 잡힌 ‘촛불 정부’, 낡은 정치문법과 결별하라 (3) 프레시안 634
10
30
07-17 13:12
42620
문재인 대통령 요청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화답하다 (2) 아이엠피터 667
35
69
07-17 09:45
42617
오늘, 제 6공화국의 마지막 제헌절이려나 (1) 권종상 552
10
85
07-17 06:14
42610
그러니까 관리자들이 민감해지는 거야 245
0
0
07-16 20:23
42609
중소기업일 수록 인건비로 이익을 창출하는 구조야 사회적기업 211
0
0
07-16 20:22
42608
취임 3개월여 남짓인데도 많은 변화가 느껴지네요 (1) 마파람짱 269
8
5
07-16 19:25
42607
고작 10%때문에 정책을 바꿀 순 없는거야 233
0
0
07-16 15:03
42605
문죄인의 북조선 관련 착각+망상+개꿈? (2) 안티달님 310
105
25
07-16 13:53
42602
여성 리더들 훈련중이야 go 230
0
0
07-16 13:09
42601
네 맘도 못 잡는 네맘을 왜 잡아야 하냐 reason 197
0
0
07-16 12:47
42600
투표권 되살리기-12/19 대선 조작이후, 선관위는 쿠표... (1) almani 259
0
5
07-16 09:22
42597
민주헌법과 김대중대통령이 원망스러울 때도 있구나! (4) 꺾은 붓 662
5
50
07-16 07:34
42596
[한국당+바른당] 당장 합당하라 (1) 동네분석 265
0
0
07-16 03:27
42595
추미애 “야! 이 XX년들아. 한 번씩 XX줬냐.” (2) 머리 자르기 502
30
0
07-16 00:33
42593
아- 아쉽다 박정희 기념우표발행 무산! (2) 꺾은 붓 348
10
45
07-15 18:22
42592
~~[국민생각함]저출산극복을 위한 당신의 의견을 ~~ (2) 시골길 288
0
0
07-15 17:30
42591
소라넷 밍키넷 코코킹 도신닷컴 주소 스. 와. 핑, 초 ... (1) 코코킹 1088
0
0
07-15 16:26
42590
치즈야 216
0
0
07-15 16:20
42589
셋째년이 거기서 일한다는데 애들이 싫어하더라고 ㅋㅋ 254
0
0
07-15 16:03
42588
풀밭 한번 쓸어 버릴까 - ㅎ 유정 238
0
0
07-15 15:47
42587
mbc, 자꾸 신경건드리는게 기분이 풀리냐 - ㅋㅋ 껄쩍대는게 242
0
0
07-15 15:44
42586
새정부에 용공조작과 음해하는 수구세력과 여론조작범... 진짜보수 255
10
60
07-15 14:22
42585
그 중의 하나가 디바송이야 - 목숨을 걸어야지 재밌냐 251
0
0
07-15 12:17
42584
예술인의 피는 선택받는 거라고 225
0
0
07-15 12:04
42583
이념전쟁에 아티스트가 빠지는 수가 있다 - 전쟁이라... 유혹 238
0
0
07-15 12:00
42582
미국정보부 문제인과 북한 내부거래 조사 (3) 제5열 330
50
15
07-15 09:58
42581
~~전국법관대표회의 10문10답~~ (1) 시골길 324
0
0
07-15 08:24
42579
조선 200명 성폭행 기념우표도 OK? (1) 민족기강 415
20
24
07-15 00:49
42578
박근혜 발가락 엄살 + 목놓아 울었다 (3) 발가락닮았다 469
20
20
07-15 00:15
42577
~~판사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한 관심을 청원서명~~ (1) 시골길 354
0
5
07-15 00:12
42576
한국인 '뉴스 신뢰도' 주요 36개국 중 '최하위' 좌초 천안함 264
10
0
07-14 18:19
42575
외교분야 적폐도 빼놓을 수 없는 이유 (2) 정운현 626
10
20
07-14 16:12
42574
뼈저리게 느껴야 하는 것은... (1) 힘없는자 305
10
0
07-14 15:33
12345678910 ..38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